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기아차 K3 GT..“보기에도 좋고 운전도 재밌다”

데일리카 조회 수4,502 등록일 2019.03.13
K3 GT 주행사진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조금 늦은 감이 있다. 아반떼 스포츠가 잠시나마 독식했던 그 시장에 K3가 드디어 투입된 것.

물론 시장의 상황은 녹록치 않다. 비슷한 콘셉트를 공유하는 차가 현대차엔 천차만별이다. 벨로스터가 있고, 아반떼 스포츠가 있으며, i30 N라인이 있다.

다양한 선택권이 있다는 것은 반길만 하지만, 경쟁자인 K3 GT 입장에선 녹록치 않아보이는 건 사실이다.

기아차, K3 GT


■ “스팅어 닮았네”

K3 GT는 세단형 4도어와 패스트백 스타일의 5도어 등 두 종류로 판매된다. 시승 차량은 5도어. ‘리틀 스팅어’라는 세간의 별칭에 걸맞는 디자인이다.

전면부는 기존의 K3와 큰 차이가 없다는 점이 아쉽다. 그릴에 GT 로고를 추가하고 조금 더 멋을 부렸는데, 이마저 없다면 차이점을 찾기는 힘들다. 조금 더 과했어도 좋았을 모습이다.

기아차, K3 GT


후면부의 루프라인은 해치백이 아닌, 패스트백의 형태를 갖는다. 다만, 필러의 누운 각도가 그리 급격한 편은 아닌데, 이는 공간 활용성과 2열 거주성을 다분히 염두한 모습이다. 조금 더 적극적인 형태를 취했으면 스포티한 인상이 더 배가됐을거다.

휠캡은 기아차를 상징하는 붉은 색을 둘렀다. 측면 사이드실과 후면의 디퓨저 등엔 블랙 하이그로시 소재가 더해졌고, 사이드미러 커버도 검은색이다. 약간의 차별화를 둘 수 있는 곳은 전부 꾸민 모습이다.

실내의 전반적인 구성도 K3와 동일하다. 다만, D컷 스티어링 휠과 세미 버킷 타입의 시트, 붉은색 스티치와 GT 로고 등으로 곳곳에 멋을 냈다.

기아차, K3 GT


시트의 착좌감은 제법 만족스러운 편. 패딩 점퍼처럼 봉긋이 솟은 튜블러 타입의 패턴이 주는 쿠션감도 제법 괜찮다. 허리 부위에 위치한 버킷은 운전자를 꽉 잡아주진 않지만, 스포츠 주행에서는 일정 부분의 역할을 하기엔 충분하다.

조수석 끝단에 있는 GT 로고는 주행 모드에 따라 다양한 색채로 빛난다. 스포츠 모드에선 붉은색, 스마트 모드에선 푸른색이다. 운전자 성향에 따라 조명의 색을 바꿀 수 있으면 좋겠는데, 이를 별도로 설정할 수 있는 제어 기능은 없다.

근래의 흐름에 맞게 차로 유지 보조, 전방 충돌경고 등은 기본 사양으로 적용됐다. 여기에 후측방 경고 시스템 등 첨단 안전 사양과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 등 편의 사양도 대거 탑재됐다.

기아차, K3 GT


■ 발군의 주행성능

파워트레인은 1.6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7단 DCT의 구성이다. 최고출력은 204마력, 27.0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급가속시 순간적으로 토크량을 높여주는 오버부스트 기능이 적용됐다.

공회전 상태에선 정숙하지만, 가속 페달을 밟고 떼다보면 엔진 소리가 제법 ‘조율됐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터보엔진 특유의 흡기 사운드는 운전자의 감성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기아차, K3 GT


물론, 엔진 뿐만이 아닌, 가상의 엔진음을 송출하는 전자식 사운드 제너레이터(ESG)도 한 몫 한다. 스피커로 송출되는 소리지만, 엔진 회전수와 배기 압력과 연동되는 탓에 이질감은 적은 편.

가속 성능은 나무랄 데가 없다. 이만한 차체를 끌고 나가는 데에 204마력은 결코 부족한 출력이 아니기 때문. 오버부스트 기능이 탑재됐다지만, 이를 체감하긴 어렵다. 다만, 고속 영역에 치달았을 때에도 지침 없이 꾸준한 가속을 보이는 모습을 보이며, 실제로 속도계가 저 멀리까지 가는 데에는 그리 오랜 시간을 요하지 않는다.

변속기는 제법 기민하고, 수동 모드로 조작하는 상황에서도 기존 보다 더 적극적이다. 엔진 회전계가 레드존에 치달으려 하면 곧바로 바늘을 튕겨내던 기존의 양상과는 달리, 고회전 영역을 꾸준히 붙잡고 변속하는 모습도 기특하다.

기아차, K3 GT


핸들링 성능도 만족스럽다. 다소 높은 속도에서 코너에 진입하더라도 노면을 꽉 붙잡고 움직이는 모습은 운전에 대한 자신감을 갖게 한다. 마치 조금 더 밀어 붙여도 된다고 자극하는 것과 같달까.

하체는 기본적으로 단단한 세팅이지만, 어느 정도의 롤링은 허용한다. 아반떼 스포츠 보다는 단단한 편이지만, 승차감이 나빠지더라도 조금 더 단단하게 세팅됐다면 운전의 재미가 더 극대화 될 수 있을 것 같다.

■ N에 대항할 기아차, 언젠가는 만날 수 있기를

기아차, K3 GT


기아차의 준중형 세단은 현대차 대비 다이내믹한 인상을 강조한다는 느낌을 받곤 했다. 쎄라토가 그랬었고, 포르테도, K3도 그랬다.

K3 GT는 그 감성을 오롯이 이어받은, 그런 모습이다. 쎄라토에서 보여졌던 강렬한 인상은 물론, 포르테 쿱과 K3 쿱에서 만끽할 수 있던 운전의 재미가 그랬다.

기아차 입장에선 다소 억울할 것이다. 현대차의 고성능 N에 비해 빛을 보지도 못하니까 말이다. 스팅어를 통해서도, K3 GT를 통해서도 고성능차 잠재력은 입증됐는데, 안타깝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답 없는 노조파업, 해법 못찾는 르노삼성..정치권도 ‘엇박자’
[구상 칼럼] 전기동력 SUV..니로 EV의 디자인과 특징은?
페라리, 수퍼카 ‘F8 트리뷰토’ 7월 한국시장 투입 계획..가격은?
주총 앞두고 격화된 현대차 ·엘리엇 갈등..현대차 노조의 선택은?
포르쉐, 르망 레이스카 50주년 기념 ′917 콘셉트′ 공개..특징은?
지프, 신형 ‘SUV 2종′ 출시 계획..라인업 강화
이달 21일 출시될 쏘나타, 4도어 쿠페로 변신..유럽에서의 반응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K3 GT 종합정보
    2018.10 출시 준중형 02월 판매 : 161대
    휘발유 1591cc 복합연비 12.1~12.2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3.15
    아반데 보단 100배 1000배 낫다;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3.16
    삼각때 보다 1억만배 낫죠.ㅋㅋ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3.16
    시드나 들여오세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3.17
    오 괜찮아 보이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프리뷰] 현대 투싼 N 라인
현대차가 유럽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투싼에 N 라인을 추가했다. 이를 통해 N 라인의 선택폭을 높이고 현대차 내에서 스포티한 룩을 가진 최초의 SUV도 제공한다
조회수 4,479 2019-03-22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이 서울모터쇼서 공개할 쇼카 ‘XM3’..르노 ‘아르카나’(?)
르노삼성이 최근 XM3 인스파이어 쇼카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한 가운데, 이 콘셉트카가 지난해 르노가 공개한 콘셉트카 ‘아르카나’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조회수 7,640 2019-03-22
데일리카
현대차, 이름 빼고 다 바꾼 신형 쏘나타 출시..가격은 2346만~3289만원
완전히 새로워졌다. 8세대 신형 쏘나타는 이름만 빼고 모든 게 바뀌었다.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를 적용한 것이 핵심이다. 현대자동차는 21일 경기도 고…
조회수 7,052 2019-03-21
데일리카
현대차, 모빌리티 디바이스 강조한 신형 쏘나타..새로 적용된 신기술은?
21일 출시된 신형 쏘나타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전환을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다양한 첨단 신기술이 대거 적용된 게 특징이다. …
조회수 2,014 2019-03-21
데일리카
현대차 고성능 N 로드스터 , 진짜보다 더 매력적인 디자인
다이내믹한 국산 로드스터가 등장했다. 그것도 현대차, 고성능 N 배지를 달고 나왔다. 진짜는 아니다. 전세계 디자이너들이 이용하는 SNS 비엔스(Behance)
조회수 1,639 2019-03-21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하반기 출시, 현대차 소형 SUV
현대자동차가 지난 22일 서울 서초구 현대차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올해 역대 최다인 8종의 신차 투입 계획을 밝힌데 이어 최근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조회수 788 2019-03-25
오토헤럴드
신형 쏘나타 무슨 색이 좋을까? 색상별로 찍어온 B-roll 영상
신형 쏘나타 색상별로 찍어온 영상 입니다.
조회수 790 2019-03-25
카랩
신차 가뭄에 ‘김 샌’ 2019 서울모터쇼… 활성화 대책 있나
불과 며칠 앞으로 다가온 2019 서울모터쇼가 신차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당초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신차들이 앞서 출시되고, 그나마 출품
조회수 1,047 2019-03-25
오토헤럴드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 “쏘나타 7만대 판매 목표..세단 부활 자신”
“요즘 (우리나라의 자동차) 시장 트렌드는 SUV가 주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신형 쏘나타를 통해 세단 시장을 부활시키겠습니다.” 현대자동차의 국내 영업을…
조회수 556 2019-03-22
데일리카
안전 및 파워 업 혼다 시빅 스포츠, 한국 전용 사양으로 출시
혼다코리아가 오는 29일 개막하는 2019 서울모터쇼에서 국내 최초로 ‘시빅 스포츠(Civic Sport)’를 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조회수 2,472 2019-03-22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스파이샷] 지프 랭글러 PHEV
지프가 생산한다고 공언했던 랭글러의 PHEV 버전이 포착됐다. 프론트 펜더 주변의 약간의 위장을 제외하면 현재 판매하고 있는 랭글러와 디자인의 차이가 없다. 아
조회수 179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NSX, 단 한 대의 수퍼카만을 위한 엔진
스포츠카를 넘어 수퍼카를 제작하는 제조사는 적다. 게다가 그 수퍼카를 제조하는 회사가 본래 대량 양산을 주로 수행하는 대중적인 브랜드라면 더더욱 그렇다. 만약
조회수 179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랜드로버, 中 ‘짝퉁 이보크’ 상대 승소..저작권 ‘녹색불’
재규어 랜드로버가 중국의 ′장링(Jiangling)′ 사와 짝퉁 이보크로 불리는 ‘랜드윈드(LandWind)′ X7을 놓고 벌인 저작권 소송에서 승리했다고 22
조회수 503 2019-03-25
데일리카
미니, 클럽맨 부분변경 모델 포착..과연 달라진 점은?
외신 오토익스프레스는 미니 클럽맨 부분변경 모델의 공식 발표 이미지 촬영 중에 찍힌 스파이샷을 25일 공개했다. 미니 클럽맨 부분변경 모델은 이번 하반기부…
조회수 173 2019-03-25
데일리카
콤팩트 시장의 쌍두마차 3시리즈와 C클래스의 대결..그 결과는?
이전까지 전세계 프리미엄 콤팩트 시장은 BMW의 3시리즈의 독주였다. 하지만 지난 2014년 새로운 C클래스가 등장 후 견고했던 위치가 조금씩 흔들리고 있었다.
조회수 321 2019-03-25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닛산 2세대 리프 시승기
2010년 1세대 모델이 유럽 시장에서 등장 이후 전기자동차 (EV) 보급의 주역이었던 닛산 리프. 7년만에 등장한 풀모델 체인지 모델은 기존의 1세대 모델보다
조회수 77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푸조 508, 유럽에서 파사트를 제압한 플래그십 세단
푸조의 수장 '장 필립 임파라토' CEO는 최근 한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세단의 바람이 불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 증거가 푸조의 플래그십 "50
조회수 100 2019-03-25
오토헤럴드
[시승기] 동력 성능이 내내 아쉬웠던..8세대 신형 ‘쏘나타’
국민차, 패밀리 세단, 택시, 아빠차 등 다양한 수식어를 가진 ‘쏘나타’가 8세대로 진화했다. 이름만 빼고 다 바꿨다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쏘나타. 이
조회수 828 2019-03-22
데일리카
첨단의 끝에 서다 - 현대 8세대 쏘나타 시승기
국내 대표 중형 세단 쏘나타의 8세대 모델이 출시되었다. 공식 출시된 21일 기준 사전 계약 대수 12,000여대. 새로운 쏘나타에 대한 기대를 엿볼 수 있는
조회수 913 2019-03-22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신차 환경인증 시간, 획기적으로 줄여라
신차 출시는 일반인들이 가장 기다리는 기간이라 할 수 있다. 메이커 입장에서도 다른 마케팅 전략 등 판매를 올리는 여러 방법이 있지만 무엇보다 신차 효과는 가장
조회수 90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마지막을 기념하는 자동차..‘파이널 에디션’의 세계
자동차 역사의 한 획을 그은 차들이 단종되면, 그 또한 기념비적인 사건이 된다. 그래서 많은 제조사들은 그 역사를 ‘기념’하고자 한다. 기억 속으로 사라지는 …
조회수 3,837 2019-03-22
데일리카
[칼럼] 사업용차 수소차 전환 비용 195,000,000,000,000원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오는 2035년까지 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과 건설기계를 수소와 전기차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195,000,000,000,000원
조회수 694 2019-03-21
오토헤럴드
코란도인가 티볼리인가? 차별성 없는 코란도
최근의 어느 영화에서 나온 주인공의 대사 덕분(?)에 요즘 유행하는 말이 있다. ‘지금까지 이런 치킨은 없었다. 이것은 치킨인가 갈비인가?’ 가 그것이다. 그
조회수 1,070 2019-03-20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세 가지 키워드로 살펴본..닛산의 순수 전기차 ‘리프’
닛산이 국내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한 순수 전기차 ‘리프’는 지난 2010년 선보인 이래 누적 판매 40만대를 달성한 모델로, 전기차 판매 1위를 이어가고 있는
조회수 116 2019-03-25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최초의 EV, 유럽 10만개 이상의 충전소 이용 가능
다임러 그룹은 메르세데스-벤츠 브랜드 최초의 EV 'EQC'의 유럽 출시에 맞춰 유럽에서 10만 개 이상의 충전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발표했다. E
조회수 47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미니 양산형 순수 전기차 11월 첫 선
BMW그룹의 고급 소형차 브랜드 미니(MINI)가 오는 11월 첫 순수전기차 모델을 선보일 전망이다. 해당 차량은 최대출력 184마력의 동력성능과 완전 충전 시
조회수 72 2019-03-25
오토헤럴드
BMW그룹, 올해 안에 MINI 일렉트릭 출시
BMW 그룹 (BMW Group)은 2021년까지 신형 EV 5개 차종을 출시 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5개 차종 가운데 가장 먼저 출시되는 차량은 MINI
조회수 586 2019-03-19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아우디 DTM 엔진, 효율과 출력 그리고 경량화의 핵심
아우디가 2019년 DTM 시즌을 앞두고 새로운 2.0L 4기통 가솔린 엔진을 공개했다. 약 2년 6개월 동안의 개발 기간과 1,000 시간의 동력 테스트를 거
조회수 509 2019-03-22
글로벌오토뉴스
플랫폼을 팝니다, 폭스바겐 MEB
‘MEB 플랫폼을 팝니다.’ 이번 제네바 모터쇼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순간이었다. 수많은 브랜드와 회사들이 미래의 자동차를 향한 새로운 모델과 기술들을 발표했지
조회수 347 2019-03-20
글로벌오토뉴스
자율주행차에 회의적인 트럼프..“그런 차 타고 싶지 않다”
미국 교통부가 자율주행차 규제 완화를 위한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지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9일 악시…
조회수 543 2019-03-19
데일리카
토요타와 엔비디아, 자율주행 부문 협력 확대
엔비디아 (NVIDIA)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산호세에서 열린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 (GTC) 2019'에서 토요타와 자율주행 분야에서의 협력을 확대한다
조회수 171 2019-03-19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