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쏘나타, 그 변화에 대한 직접적인 비교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3,159 등록일 2019.03.12


쏘나타가 풀체인지를 단행했다. 현재는 사전계약을 받는 중으로 사진 몇 장만을 공개한 상태이며, 이번 달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이전까지 사용해왔던 ‘플루이딕 스컬프쳐’를 버리고 ‘센슈어스 스포트니스’를 적용하는데, 그 디자인 자체는 작년 3월 제네바모터쇼 무대에 등장했던 ‘르 필 루즈 컨셉트’에서 많이 갖고 왔다. 양산형이라는 제약으로 인해 변한 부분도 있지만 비율과 구조, 스타일링에서는 그렇다는 이야기다.

글 : 유일한(글로벌오토뉴스 기자)

그래서 디자인만을 놓고 많은 부분을 비교해봤다. 그 변화가 상당히 크기에 기존의 모습을 과감히 버린 곳도 있지만, 반대로 쏘나타의 정체성을 잇고 있는 부분도 있다. 사진을 통해 하나씩 설명하고자 한다.


전면에서 가장 큰 차이를 보이는 곳은 헤드램프 그리고 범퍼 하단의 디자인이다. 캐스케이딩 그릴 자체는 큰 변화가 없어 보이지만 내부에 ‘디지털 펄스’라고 부르는 패턴을 적용하고 있으며, 주변의 그래픽을 달리 하고 범퍼에 라인을 둘러 다른 멋을 내고 있다. 특히 범퍼 하단을 두르면서 측면 에어 인테이크를 살짝 감싸는 크롬 라인은 이전 모델에서 볼 수 없었던 것인데, 앞으로 등장할 것으로 알려진 쏘나타 고성능 모델에서는 이 부분이 어떻게 바뀔 것인지가 기대된다.

이전 모델의 헤드램프는 쐐기형 디자인이었던 것에 비해 이번에는 그 자세를 낮추고 차체 곡면을 따라 낮게 깔린 형태이다. 르 필 루즈처럼 극단적으로 아래로 배치된 형태는 아니지만, 그 느낌을 잇기 위해 수 많은 터치가 가해졌을 것으로 짐작되는 부분이다. 그래서 헤드램프 끝 부분이 프론트 그릴과 좀 더 자연스럽게 만나는 형태가 되었다. 헤드램프부터 시작해 벨트라인을 두르는 크롬 라인은 낮에는 평범한 크롬이지만 밤에는 그 일부가 LED로 빛난다.


이전에는 이미 크기가 결정된 차체 내에서 급진적인 변화를 주기 위해 프론트를 극단적으로 낮추로 상대적으로 리어를 높이는 방법을 사용했었다. 날카로운 인상을 가졌지만 보기에 따라 측면에서는 균형이 흐트러지는 면을 보이기도 했다. 신형은 새로 만들어지면서 전체적으로 높이를 낮추고 있기 때문에 좀 더 균형이 있어 보이며 조금 더 쿠페에 가까워진 인상을 준다. 이전에도 후면을 상대적으로 올리면서 트렁크가 아주 약간만 남아있는 형태였지만 이번에는 트렁크 리드 외에는 남지 않았다.


테일램프는 파격적이라고 해야겠다. 브레이크 램프를 통해 좌우를 C자 형태로 감싸면서 그 안에 방향지시등을 별도로 적용하는 형식은 혼다 시빅에서도 보아왔던 것이지만 쏘나타에서는 새로운 느낌을 갖고 온다. 적어도 테일램프에서는 이전 모델과의 접점은 전혀 찾을 수 없고 그만큼 변화가 필요했다고 보는 것이 맞겠다. 램프에 적극적으로 개성을 담고자 하는 움직임은 여기서도 이어지고 있다.

트렁크에서는 의외로 이전 모델과의 접점을 찾을 수 있다. 상단에 위치한 현대의 엠블럼과 하단에 있는 쏘나타의 레터링이다. 그 한가운데를 붉은 램프가 길게 가로지르고 있기에 다른 인상을 보여줄 수도 있겠지만, 쏘나타라는 이름에서는 아직 이어지는 것을 알 수 있다. 리어 범퍼는 이전보다 좀 더 입체적인 형태로 바뀌었고 테일램프는 따로 내려와 범퍼로 이동했다. 이전 모델과는 달리 범퍼에서 머플러가 숨겨져 있다.


전체적으로는 차체를 강조하는 라인이 좀 더 많아졌다. 또한 사각지대를 줄이면서 역동적인 느낌을 살리기 위한 장치로 플래그 타입의 사이드미러가 눈에 띈다. 펜더부터 테일램프까지 이어지는 숄더라인 그 아래로 또 하나의 라인이 곡선을 그리며 얇아졌다가 다시 두께를 살리는 형태가 되는 것도 주목할 점이다. 휠 디자인 역시 양산하기 까다로운 형태로, 디자인에 공을 들인 형태이다.


실내에서는 스티어링이 원형의 4 스포크 형태로 바뀌고 대시보드 상단의 LCD 모니터가 좀 더 자연스러운 형태로 다듬어진 것이 보인다. 계기반에서 모니터로 시선이 이동할 때 위아래로의 움직임 없이 자연스럽게 이동하기 위한 것이지만 멋도 살리고 있다. 센터터널에서는 기어 노브가 없어지고 버튼이 마련된 것이 보인다. 송풍구를 상당히 얇게 다듬었는데, 그만큼 디자인을 좀 더 중시하는 형태로 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4 스포크 스티어링은 역동적인 운전에 적합할 형태는 아니며 가족용 세단에 맞는 편안한 운전을 더 강조할 것으로 짐작된다. 그 안으로는 디지털 계기반이 보이는데, 시계 방향으로 계기가 회전하는 통상적인 형태와 달리 회전계가 시계 반대 방향으로 역회전한다. 그런 점에서 보면 실내는 기존 쏘나타와 이어지는 접점이 거의 없이 많은 부분이 변하고 있다. 그 형태까지는 아직 자세히 알 수 없지만, 대시보드와 그 주변의 디자인만으로 보면 그렇다는 이야기다.


쏘나타는 전체적으로 과감한 변화를 결정했다. 굳이 더 이야기하자면 YF 쏘나타가 처음 등장했을 때 전했던 충격에 가깝다. 쏘나타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는 시장에서 과연 통할 수 있을까? 그 결과는 사전계약 대수와 서울모터쇼 무대에서의 관객의 주목도 그리고 올해 말 발표될 판매량이 말해줄 것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 현대 현대 신형 쏘나타 종합정보 저공해3종
    2019.03 출시 중형
    휘발유, LPG 1999cc 복합연비 9.8~13.3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서울모터쇼, 현대차
2019 서울모터쇼의 빈약함이 지적되고 있지만 현대차와 기아차는 남다른 준비를 하고 있다. 눈에 확 들어오는 신차는 없지만 나름의 의미가 있는 모델을 전시하고
조회수 270 2019-03-25
오토헤럴드
[시승기] 새로움과 익숙함 사이의 전기차..닛산 리프
조금은 우울하다. 아마도 자동차를 좋아하는 많은 이들이 그렇게 느낄 것이다. 전기차는 이제 현실로 다가왔고, 진짜 엔진 소리를 들어볼 시대는 종말을 맞이하…
조회수 71 2019-03-25
데일리카
2019서울모터쇼, 대중교통 이용하면 더욱 편리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SustainableConnectedMobility)”을 주제로 하는 ‘2019서울모터쇼’가 3월 29일(금) 개막한다. 올해는
조회수 61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GM, 미시건 공장에 3억 달러 투자
GM이 미시건 주 오리온 타운십에 있는 공장에 300억 달러를 투자해 400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기로 결정했다. GM은 이를 통해 쉐보레 볼트 EV와 함께
조회수 56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콤팩트 시장의 쌍두마차 3시리즈와 C클래스의 대결..그 결과는?
이전까지 전세계 프리미엄 콤팩트 시장은 BMW의 3시리즈의 독주였다. 하지만 지난 2014년 새로운 C클래스가 등장 후 견고했던 위치가 조금씩 흔들리고 있었다.
조회수 317 2019-03-25
데일리카
미래차의 핵심 자율주행차 기술력..중국 바이두에 밀린 현대차...
자율주행기술 분야에서 권위를 자랑하는 보고서가 새롭게 나왔다. 현대차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5위를 유지했다. 미국의 유력 기술조사업체인 내비건트 리…
조회수 54 2019-03-25
데일리카
현대차그룹, ′정의선 시대′ 개막..입사 20년만에 오른 그의 행보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주요 4개 계열사 대표이사 자리에 올랐다. 이로써 정의선의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자동차 주주총…
조회수 59 2019-03-25
데일리카
한국닛산, OCN 주말 드라마 ‘킬잇(KILL IT)’에 차량 지원
한국닛산은 OCN 새 주말드라마 ‘킬잇(KILL IT)’에 글로벌 베스트셀링으로 자리매김한 준중형 SUV 더 뉴 엑스트레일(The New Nissan X-Tra
조회수 65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클라쎄오토, 일산 서비스센터 확장 이전 오픈
폭스바겐 공식딜러 클라쎄오토가 폭스바겐 일산 서비스센터를 일산 풍동에 확장 이전하고 경기 서북부 지역의 서비스 네트워크를 강화한다.폭스바겐 일산 서비스센터는 수
조회수 50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2019년 부품협력사 콘퍼런스 개최
쌍용자동차는 부품협력사와의 상생 협력 및 동반 성장, 사업비전 공유 등을 위해 2019년 쌍용자동차 부품협력사 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2일
조회수 48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