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쏘나타, 그 변화에 대한 직접적인 비교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3,639 등록일 2019.03.1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쏘나타가 풀체인지를 단행했다. 현재는 사전계약을 받는 중으로 사진 몇 장만을 공개한 상태이며, 이번 달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이전까지 사용해왔던 ‘플루이딕 스컬프쳐’를 버리고 ‘센슈어스 스포트니스’를 적용하는데, 그 디자인 자체는 작년 3월 제네바모터쇼 무대에 등장했던 ‘르 필 루즈 컨셉트’에서 많이 갖고 왔다. 양산형이라는 제약으로 인해 변한 부분도 있지만 비율과 구조, 스타일링에서는 그렇다는 이야기다.

글 : 유일한(글로벌오토뉴스 기자)

그래서 디자인만을 놓고 많은 부분을 비교해봤다. 그 변화가 상당히 크기에 기존의 모습을 과감히 버린 곳도 있지만, 반대로 쏘나타의 정체성을 잇고 있는 부분도 있다. 사진을 통해 하나씩 설명하고자 한다.


전면에서 가장 큰 차이를 보이는 곳은 헤드램프 그리고 범퍼 하단의 디자인이다. 캐스케이딩 그릴 자체는 큰 변화가 없어 보이지만 내부에 ‘디지털 펄스’라고 부르는 패턴을 적용하고 있으며, 주변의 그래픽을 달리 하고 범퍼에 라인을 둘러 다른 멋을 내고 있다. 특히 범퍼 하단을 두르면서 측면 에어 인테이크를 살짝 감싸는 크롬 라인은 이전 모델에서 볼 수 없었던 것인데, 앞으로 등장할 것으로 알려진 쏘나타 고성능 모델에서는 이 부분이 어떻게 바뀔 것인지가 기대된다.

이전 모델의 헤드램프는 쐐기형 디자인이었던 것에 비해 이번에는 그 자세를 낮추고 차체 곡면을 따라 낮게 깔린 형태이다. 르 필 루즈처럼 극단적으로 아래로 배치된 형태는 아니지만, 그 느낌을 잇기 위해 수 많은 터치가 가해졌을 것으로 짐작되는 부분이다. 그래서 헤드램프 끝 부분이 프론트 그릴과 좀 더 자연스럽게 만나는 형태가 되었다. 헤드램프부터 시작해 벨트라인을 두르는 크롬 라인은 낮에는 평범한 크롬이지만 밤에는 그 일부가 LED로 빛난다.


이전에는 이미 크기가 결정된 차체 내에서 급진적인 변화를 주기 위해 프론트를 극단적으로 낮추로 상대적으로 리어를 높이는 방법을 사용했었다. 날카로운 인상을 가졌지만 보기에 따라 측면에서는 균형이 흐트러지는 면을 보이기도 했다. 신형은 새로 만들어지면서 전체적으로 높이를 낮추고 있기 때문에 좀 더 균형이 있어 보이며 조금 더 쿠페에 가까워진 인상을 준다. 이전에도 후면을 상대적으로 올리면서 트렁크가 아주 약간만 남아있는 형태였지만 이번에는 트렁크 리드 외에는 남지 않았다.


테일램프는 파격적이라고 해야겠다. 브레이크 램프를 통해 좌우를 C자 형태로 감싸면서 그 안에 방향지시등을 별도로 적용하는 형식은 혼다 시빅에서도 보아왔던 것이지만 쏘나타에서는 새로운 느낌을 갖고 온다. 적어도 테일램프에서는 이전 모델과의 접점은 전혀 찾을 수 없고 그만큼 변화가 필요했다고 보는 것이 맞겠다. 램프에 적극적으로 개성을 담고자 하는 움직임은 여기서도 이어지고 있다.

트렁크에서는 의외로 이전 모델과의 접점을 찾을 수 있다. 상단에 위치한 현대의 엠블럼과 하단에 있는 쏘나타의 레터링이다. 그 한가운데를 붉은 램프가 길게 가로지르고 있기에 다른 인상을 보여줄 수도 있겠지만, 쏘나타라는 이름에서는 아직 이어지는 것을 알 수 있다. 리어 범퍼는 이전보다 좀 더 입체적인 형태로 바뀌었고 테일램프는 따로 내려와 범퍼로 이동했다. 이전 모델과는 달리 범퍼에서 머플러가 숨겨져 있다.


전체적으로는 차체를 강조하는 라인이 좀 더 많아졌다. 또한 사각지대를 줄이면서 역동적인 느낌을 살리기 위한 장치로 플래그 타입의 사이드미러가 눈에 띈다. 펜더부터 테일램프까지 이어지는 숄더라인 그 아래로 또 하나의 라인이 곡선을 그리며 얇아졌다가 다시 두께를 살리는 형태가 되는 것도 주목할 점이다. 휠 디자인 역시 양산하기 까다로운 형태로, 디자인에 공을 들인 형태이다.


실내에서는 스티어링이 원형의 4 스포크 형태로 바뀌고 대시보드 상단의 LCD 모니터가 좀 더 자연스러운 형태로 다듬어진 것이 보인다. 계기반에서 모니터로 시선이 이동할 때 위아래로의 움직임 없이 자연스럽게 이동하기 위한 것이지만 멋도 살리고 있다. 센터터널에서는 기어 노브가 없어지고 버튼이 마련된 것이 보인다. 송풍구를 상당히 얇게 다듬었는데, 그만큼 디자인을 좀 더 중시하는 형태로 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4 스포크 스티어링은 역동적인 운전에 적합할 형태는 아니며 가족용 세단에 맞는 편안한 운전을 더 강조할 것으로 짐작된다. 그 안으로는 디지털 계기반이 보이는데, 시계 방향으로 계기가 회전하는 통상적인 형태와 달리 회전계가 시계 반대 방향으로 역회전한다. 그런 점에서 보면 실내는 기존 쏘나타와 이어지는 접점이 거의 없이 많은 부분이 변하고 있다. 그 형태까지는 아직 자세히 알 수 없지만, 대시보드와 그 주변의 디자인만으로 보면 그렇다는 이야기다.


쏘나타는 전체적으로 과감한 변화를 결정했다. 굳이 더 이야기하자면 YF 쏘나타가 처음 등장했을 때 전했던 충격에 가깝다. 쏘나타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는 시장에서 과연 통할 수 있을까? 그 결과는 사전계약 대수와 서울모터쇼 무대에서의 관객의 주목도 그리고 올해 말 발표될 판매량이 말해줄 것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 현대 현대 쏘나타 종합정보 저공해3종
    2019.03 출시 중형 09월 판매 : 5,844대
    휘발유, LPG 1598~1999cc 복합연비 9.8~13.7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스테이션 왜건 - 유럽은 실리적인 소형, 미국은 크고 안락형으로 판가름
*1948년 시트로엥 2CV 스테이션 왜건이 일반화되기 시작한 것은 미국이 1930년대, 유럽은 1940년대 후반부터였다. 유럽의 스테이션왜건은 경제적인 중소형
조회수 156 2019-10-22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AMG C63에 4기통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탑재
전동화의 흐름에 대응하기 위해 메르세데스-AMG는 향후 출시될 예정인 3세대 AMG C63에 오랫동안 사용했던 V8 엔진 대신 최신 4기통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
조회수 229 2019-10-22
글로벌오토뉴스
국토부, 향후 5년간 800억 투입 국도변 졸음쉼터 50개 신설
정부가 국도변에 화장실과 대형차 주차공간, CCTV, 여성안심벨 등 방범시설도 갖춘 졸음쉼터를 향후 5년간 50개소 신설될 예정이다.국토교통부는 향후 5년간 일
조회수 162 2019-10-22
오토헤럴드
아우디, A6 55 TFSI e 콰트로 공개..전동화 라인업 강화
아우디의 중형세단 A6 라인업에 새로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추가됐다. 21일(현지시간) 아우디는 A6 55 TFSI e Quattro를 공개하며, Q5
조회수 207 2019-10-22
데일리카
정부, 수소 인프라 구축에 노력
산업부, 국토부, 환경부 등 정부 관계부처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및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 전략의 후속조치로 '수소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 방안'
조회수 163 2019-10-22
오토헤럴드
현대차,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
현대자동차가 ‘2019 북미 상용 전시회(North American Commercial Vehicle Show)’를 앞두고 현대자동차의 미래 상용차의 새로운 비
조회수 185 2019-10-22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영국에서 S60 · V60 · XC60 폴스타 엔지니어드 출시
볼보자동차가 영국에서 S60 V60 그리고 XC60의 '폴스타 엔지니어드(Polestar Engineered)'버전을 공개하고 공식 판매에 돌입했
조회수 171 2019-10-22
오토헤럴드
현대차,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티저 공개
내달 초 현대자동차 준대형 세단 '그랜저'의 페이스리프트모델이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현대차는 공식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신차의 주요 디자인 변화
조회수 306 2019-10-22
오토헤럴드
[시승기] ‘승승장구’ 하는 가솔린 SUV..르노삼성 QM6 GDe
SUV 강세 속에서 눈에띄는 모델이 있다. SUV는 디젤이다는 공식을 깨트리고 가솔린 엔진을 탑재하고 승승장구 중인 QM6 이야기다. 소형 SUV는 가솔린
조회수 407 2019-10-21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와 관련 기술 브랜드 EQ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The new Mercede
조회수 517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