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무난한 디자인, 무난한 성능이 오히려 장점인..쌍용차 코란도

데일리카 조회 수3,495 등록일 2019.03.0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쌍용 신형 코란도 주행


[송도=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쌍용차가 준중형급 SUV 코란도를 내놨다. 코란도(Korando)는 지금으로부터 45년 전인 1974년 ‘신진지프’를 기원으로 삼는다. 코란도는 1983년 3월 들어 자체적으로 생산해오던 지프에 ‘코란도’라는 새로운 모델명을 붙인다.

사실상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차량 중 최장수 모델에 속한다는 게 쌍용차 측의 설명이다. 그러나 현대차 쏘나타가 ‘쏘나타(소나타)’라는 모델명으로 1986년부터 소개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질적으로는 쏘나타가 최장수 모델이라는 견해도 만만찮다. 코란도는 2005년 이후 5년간 생산을 중단했던 시기도 있었기 때문이다.

코란도는 ‘한국인은 할 수 있다(Korean can do)’라는 게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이고, 또 다른 건 ‘한국인의 의지와 힘으로 개발한 차(Korean do it)’, ‘한국 땅을 뒤덮는 차(Korean land over)’, ‘한국을 지배하는 차(Korean land dominator)’ 등 여러가지 의미를 포함한다.

어쨌든 코란도는 65년이라는 역사를 지니고 있는 쌍용자동차에게는 ‘쌍용차=SUV’라는 공식을 만들어낸 장본인이나 다름없다는 평가도 나온다.

코란도는 초창기에는 강력한 카리스마를 지니면서도 남성적인 스타일의 오프로더로 인기를 모았지만, 지금은 시대가 변하면서 도심형 스타일로 확 바뀌었다. 시장 트렌드에 따라 차량도 바뀌기 마련인 셈이다.

쌍용 신형 코란도 주행


코란도는 준중형급 SUV로 국내 시장에서는 현대차 투싼과 기아차 스포티지 등과 시장 경쟁을 펼치게 된다. 쌍용차는 연간 3만대 판매를 자신하는 분위기다. 이 시장은 연간 8만대 규모라는 걸 감안하면, 37.5%의 점유율을 보이겠다는 게 쌍용차 측의 설명이다.

■ 부담감 없는 무난한 디자인

코란도의 디자인은 튀지 않고 무난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남성적이거나 또는 여성적인 스타일을 고집하지 않고, 누가 보더라도 부담감이 없다는 의미다. 여기에 소형 SUV 티볼리를 더욱 키운듯한 이미지도 묻어난다.

티볼리는 데일리카에서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디자인 선호도에 대한 리서치를 실시한 결과 국내 소형 SUV 중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특히 20~30대 초반의 여성층에서는 티볼리에 대한 디자인 선호가 압도적 이었다.

쌍용차의 디자인을 총괄하는 이명학 상무는 “SUV는 일반적으로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한 디자인을 적용하는데, 준중형급 SUV에 속하는 코란도는 여성 고객들에게도 부담감이 없도록 무난하게 설계했다”는 설명이다. 여성 고객층을 확보하기 위한 차별화된 디자인 전략이라는 의미다.

쌍용 신형 코란도 주행


코란도는 ‘로우&와이드’ 스타일로 가로는 넓으면서도 낮아 보이는 차체 비율을 지닌다. 이 같은 차체 밸런스는 세련스러우면서도 균형미를 더한다. 역동성을 높인 라디에이터 그릴과 풀 LED 헤드램프가 적용됐고, 수직 배열의 LED 안개등은 하이테크한 이미지다.

측면의 숄더윙은 SUV 고유의 강인한 모습도 엿볼 수 있다. 보디와 루프를 분리하는 C필러 엣지 라인은 스포티한 감각이다. 플로어 높이를 낮춰 승하차 편의성을 높이면서도 클린실도어를 적용해 청결감을 더한 건 여성이나 아이, 노약자를 배려한 감각이다.

후면에서는 보석을 연상시키는 리어램프와 두텁게 크롬바를 적용한 것이 눈에 띈다. 루프 상단에 리어 스포일러 기능을 더했고, 디퓨저는 강한 이미지를 연출한다.

실내는 공간 활용성과 실용성을 강조한 디자인 감각이다. 계기판은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가 적용됐는데, 축소 내비게이션이 제공된다. 에어벤트는 현악기에서 영감을 얻은 라인을 적용해 독창적인 모습이다. 센터페시아는 9인치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는데 양방향 미러링 내비게이션 방식이다.

크러쉬 패드와 도어트림에는 무드램프가 적용됐는데, 34가지 색상과 조명으로 매혹적인 실내 분위기를 자아낸다. 버튼류를 최소화시켜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인 것도 장점이다. 트렁크는 골프백 4개와 보스턴백 4개를 동시에 수납할 수 있을 정도로 여유롭다. 여기에 플로어 하단에는 19cm 깊이의 매직트레이를 별도로 적용해 분리 수납도 가능하다. 매력 포인트다.

쌍용 신형 코란도 메인 대쉬


■ 실용적인 퍼포먼스에 안전성 강화

코란도 시승은 인천 연수구에 위치한 송도컨벤시아에서 출발, 제2경인고속도로와 영종해안북로, 영종해안남로를 거쳐 을왕리를 되돌아오는 약 90km 거리에서 진행됐다.

코란도는 배기량 1.6ℓ 디젤 엔진이 탑재됐다. 최고출력은 136마력(4000rpm), 최대토크는 33.0kg.m(1500~2500rpm)의 파워를 지닌다.

승하차는 플로워가 낮게 세팅된 때문에 편리하다. SUV 임에도 긴 치마를 입은 여성들도 승하차에서 불편함을 느끼지 못할 것 같다. 여기에 그동안 쌍용차의 모든 SUV는 시트 포지션이 높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었는데, 이번 신형 코란도는 적절하게 세팅됐다. SUV여서 운전석 시야도 충분히 확보된다.

엔진회전수 800rpm 전후의 아이들링 상태에서는 실내 소음이 47dB 수준이다. 비교적 조용한 사무실을 연상시키는 정도인데, 지금까지 쌍용차에서 선보인 차량 중 가장 정숙한 감각이다.

쌍용 신형 코란도 주행


페달은 답력이 적절한데, 반응이 민첩한 건 아니다. 다만 실용 엔진회전 영역에서 토크감이 두텁게 세팅된 때문에 초기 발진은 적절하다는 판단이다.

저속에서는 충분한 엔진 파워를 느낄 수 있다. 승차감과 주행감은 편안한 감각이다. 부밍 노이즈나 풍절음이 거친 맛도 아니다. 엔진마운팅을 통해 엔진룸에서 실내로 유입되는 소음을 최소화 시키고, 필러에 발포패드 흡음재를 적용시킨 것도 정숙감을 높이는 한 이유다.

코란도는 준중형급 SUV로 달리기 성능 등 퍼포먼스가 강조된 차량은 아니다. 그런만큼 엔진회전수는 3000rpm에서 4000rpm으로 오르기까지 적잖은 시간이 걸린다. 최고속도는 시속 160km를 넘기는 수준이다. 엔진사운드는 살짝 거친 맛인데, 개선이 요구된다.

주행중에는 크러시 패드와 도어 패널에 위치한 무드램프가 작동돼 분위기를 높인다. 야간 운전시에는 무드램프 조명으로 고급감뿐 아니라 매혹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코란도는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는데, 변속은 매끄럽다. 패들시프트를 통해서 좀 더 다이내믹한 주행감도 느낄 수 있다. 코란도에는 AWD 시스템이 적용됐는데, 평상시에는 전륜구동 방식으로 주행하면서도 주행 환경에 따라 후륜에 구동력을 배분한다. 잠금 모드를 활용하면 험로를 빠져나올 때 구동력을 높일 수 있다. 와인딩 로드에서의 핸들링 감각은 살짝 언더스티어 현상도 엿볼 수 있다.

코란도 딥 컨트롤 - LDWS


코란도에는 딥컨트롤 시스템이 적용됐는데, 레벨 2.5 수준의 자율주행 시스템이라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주행 중 차선을 이탈하면 다시 차가 스스로 알아서 차선을 유지시켜 준다. 앞 차와의 충돌이 감지되는 경우에도 안전거리를 확보하거나 스스로 제동한다.

시내 도로에서는 신호대기로 정차하는 경우, 일시적으로 엔진이 멈췄다가 페달에서 발을 떼면 다시 진행한다. 연비를 향상시키면서도 배출가스를 줄여준다는 점에서는 장점이다. 공인 연비는 트림별 모델에 따라 13.3~14.5km/ℓ 수준이다.

■ 쌍용차 코란도의 시장 경쟁력은...

코란도는 준중형급 SUV로 국내 시장에서는 현대차 투싼과 기아차 스포티지 등과 경쟁을 펼친다. 이 시장은 연간 8만대 규모인데, 쌍용차는 코란도가 3만대 이상의 판매는 자신하는 분위기다.

투싼이나 스포티지는 사실상 이 세그먼트에서는 내로라 할 정도로 쟁쟁한 모델로 평가받는다. 그럼에도 쌍용차가 코란도에 자신감을 갖고 있는 건 틈새 전략을 노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코란도 딥 컨트롤 - LCA


투싼이나 스포티지에 비해 모나지 않은 무난한 디자인이 적용된데다, 또 무난한 퍼포먼스를 발휘한다는 점이 오히려 코란도의 장점이다.

남성이든 여성이든 부담감 없이 접근이 가능한 SUV라는 얘기다. 특히 여성 소비자들을 세심하게 배려한 설계는 돋보인다. 여기에 딥컨트롤 시스템 등 최첨단 안전 사양으로 차별성을 지니는 것도 시장 경쟁력을 높이는 이유다.

쌍용차 코란도의 국내 판매 가격은 트림별 모델에 따라 2216만~2813만원 수준이다. 가성비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합리적인 가격이다.

코란도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부가티, 213억짜리 수퍼카 ‘La Voiture Noire’ 공개..‘가장 비싼 차’ 등극
초미세먼지 발생의 주범 디젤차..가장 많이 판매된 수입 디젤차는?
[TV 데일리카] 배우 정해인이 본..볼보 V60 크로스컨트리의 매력은?
포드, 토러스 생산 종료 발표..34년만 역사 속으로
테슬라, 美서 전시장 정리 작업 착수..“온라인 판매 집중”
현대차, ‘다 바꾼’ 신형 쏘나타 공개..가격은 2346만~3289만원
[르포] ‘플라스틱 프리’ 선언한 볼보..이색 신차발표회 가보니...
  • 회사명
    쌍용
    모기업
    Mahindra
    창립일
    1962년
    슬로건
    Robust, Specialty and Premium
  • 쌍용 쌍용 신형 코란도 종합정보 저공해3종
    2019.02 출시 중형SUV 09월 판매 : 1,619대
    휘발유, 경유 1497~1597cc 복합연비 10.1~14.5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뉴 미니 클럽맨 출시..가격은 3640만~4980만원
미니가 플래그십 모델인 ‘클럽맨’의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혔다. 미니는 21일 서울 합정동에 위치한 카페 ‘포비 베이직’에서 출시회를 열고, 이날부터 ‘뉴 미…
조회수 1,763 2019-10-21
데일리카
현대차, 그랜저 IG 부분변경 디자인 유출, 역대급 파격
다음달 초 현대자동차 준대형 세단 그랜저의 부분변경모델이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국내 한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그랜저 IG 부분변경모델의 실내외가 담긴 사
조회수 18,310 2019-10-18
오토헤럴드
현대차 그랜저, 부분변경 앞두고 10% 할인 공세..K7에 ‘견제구’
현대차가 사실상 그랜저에 대한 ‘재고 처리’에 돌입했다. 17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이달 그랜저에 최대 10% 할인과 1%대의 저금리 혜
조회수 2,501 2019-10-17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한·일 갈등 유탄 맞은 일본차..대박할인에 소비자 마음 돌아설까(?)
국내 자동차 판매량이 8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일본 자동차 브랜드만큼은 예외다. 한일 갈등으로 야기된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때문이다. 일본 자동차는…
조회수 1,998 2019-10-21
데일리카
40억짜리 슈퍼카 코닉세그..국내 딜러십 보유한 의외의 기업은...
스웨덴 슈퍼카 브랜드 코닉세그(Koenigsegg)의 국내 딜러십은 누가 보유하고 있을까. 정답은 의외로 안마의자 브랜드 바디프랜드다. 바디프랜드가 코닉세그…
조회수 1,504 2019-10-21
데일리카
쉐보레 말리부 시동꺼짐 등 32개 차종 2만1452대 리콜
국토교통부는 한국지엠, 캐딜락, 인피니티, 메르세데스-벤츠, 다임러트럭, BMW 등에서 제작 및 수입 판매한 32개 차종 2만145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조회수 673 2019-10-21
오토헤럴드
국토부, 미래 도로상 반영한
도로의 조립식 건설, 시설물 점검 작업의 무인화, 지하와 지상을 넘나드는 입체 도로망(3D), 상상에서나 접해봤던 도로의 모습이 2030년에 우리의 눈 앞에 펼
조회수 306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DS3 크로스백, 11월 국내 출시..프리미엄 소형차 시장 공략
올해 국내 시장에 진출한 PSA의 프리미엄 브랜드 DS가 라인업을 확대한다. 21일 수입차업계에 따르면, DS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는 오는 11월 소형차
조회수 610 2019-10-21
데일리카
국토부, 향후 5년간 800억 투입 국도변 졸음쉼터 50개 신설
정부가 국도변에 화장실과 대형차 주차공간, CCTV, 여성안심벨 등 방범시설도 갖춘 졸음쉼터를 향후 5년간 50개소 신설될 예정이다.국토교통부는 향후 5년간 일
조회수 156 2019-10-22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티구안 이달 말 본격 인도 개시, 베스트셀링 따논 당상
폭스바겐의 간판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구안이 최근 국내 인증을 통과하며 이달말 본격적인 고객 인도에 돌입한다. 지난 9월부터 사전 예약을 실시한 202
조회수 1,423 2019-10-18
오토헤럴드
E클래스 vs. 5시리즈 vs. A6, 시장 경쟁 후끈..소비자 선택은?
이달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신형 아우디 A6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등과 시장에서 직접적인 경쟁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국내 수
조회수 3,161 2019-10-18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최강의 2시리즈 그란쿠페, BMW M235i 공개
BMW는 2시리즈 그란 쿠페 (BMW 2 Series Gran Coupe) 최상위 모델인 'M235i xDrive'를 공개했다. 파워트레인은 직분사 2.0리터
조회수 334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르노, 소형 SUV 캡처(QM3) 유럽 판매 가격 공개..‘주목’
국내에선 QM3로 불리는 르노의 소형 SUV, 2세대 캡처가 현지 판매 가격을 공개하고 올해 말부터 본격 인도에 나선다. 지난 7월 르노는 커진 차체와 강화된
조회수 409 2019-10-21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AMG C63에 4기통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탑재
전동화의 흐름에 대응하기 위해 메르세데스-AMG는 향후 출시될 예정인 3세대 AMG C63에 오랫동안 사용했던 V8 엔진 대신 최신 4기통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
조회수 214 2019-10-22
글로벌오토뉴스
中, 친환경차 시장 성장세 주춤..위기론 고개드는 배경은?
북미시장과 함께 전세계 자동차 시장을 이끌고 있는 중국내 전기차 시장의 조짐이 심상치 않다. 17일 중국 자동차 협회(CAAM)에 따르면 지난 9월까지 중국에
조회수 359 2019-10-18
데일리카
드리프트도 가능한..현대차가 공개한 고성능 ‘스타렉스 N’
현대차가 만우절 이벤트로 선보인 이른바 ‘스타렉스 N'을 현실화 시켰다. 18일 현대자동차는 스타렉스 기반의 드리프트 차량 ‘i맥스 N 드리프트버스’
조회수 5,128 2019-10-18
데일리카
NHTSA, 2020년 보다 강화된 신차평가 프로그램 업데이트 계획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현지시간으로 16일 2020년 보다 업그레이드된 신차평가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라고 발표했다. NHTSA는 보다 다양한 충돌 실
조회수 348 2019-10-18
오토헤럴드
애스턴마틴 고성능 SUV ‘DBX’..실내 스파이샷 살펴보니
영국 스포츠카 제조사인 애스턴마틴이 올 12월 공개를 예고한 고성능 SUV DBX의 실내 스파이샷이 포착됐다. 사진 속 DBX의 실내는 커다란 2개의 디스플레
조회수 583 2019-10-18
데일리카
GM, 파업 31일만에 노·사 극적 합의..공장 일부 폐쇄 철회
최근 미국에서 총파업으로 갈등에 휩싸여있던 GM이 잠정 합의에 성공했다. 17일 전미자동차노조(UAW)는 GM 사측과의 잠정 합의와 함께 이에 관련한 세부 사
조회수 549 2019-10-18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시승기] ‘좌로 3보 이동’..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지프 랭글러와 로터스 엑시지는 결국 같은 차라고 생각한다. ‘어디를’의 차이만 있을 뿐, 눈 앞에 직면한 것들을 헤쳐나가기 위한 차라는 점은 똑같다. 그래…
조회수 215 2019-10-21
데일리카
수퍼 SUV-람보르기니 우루스 시승기
람보르기니의 수퍼 SUV 우루스를 시승했다. 그룹 내 MLB에보 플랫폼을 공유하고 있으며 람보르기니 최초로 엔진을 앞쪽에 탑재한 고성능SUV를 추구하고 있는 것
조회수 497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승승장구’ 하는 가솔린 SUV..르노삼성 QM6 GDe
SUV 강세 속에서 눈에띄는 모델이 있다. SUV는 디젤이다는 공식을 깨트리고 가솔린 엔진을 탑재하고 승승장구 중인 QM6 이야기다. 소형 SUV는 가솔린
조회수 405 2019-10-21
데일리카
그 들이 만든 세 번째 스포츠카
2005년 다임러 그룹에서 자회사로 독립한 내용을 몰랐다면 메르세데스-AMG는 그동안 단순히 벤츠의 고성능차를 제작하는 서브 브랜드로 인식됐을지 모른다. 하지만
조회수 745 2019-10-17
오토헤럴드
[시승기] 가솔린의 실질적 대안..K7 프리미어 하이브리드
널찍한 실내공간, 편안한 승차감, 풍부한 편의사양 등을 갖춘 국산 준대형 세단은 SUV 강세 속에서도 꾸준한 인기를 넘어 세단 시장의 중심으로 자리잡고 있다.…
조회수 788 2019-10-17
데일리카
현대 8세대 쏘나타 하이브리드 시승기
현대자동차 8세대 쏘나타의 하이브리드버전을 시승했다. 진화한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더불어 세계 최초로 능동 변속 제어기술 채용한 것이 포인트다. 솔라 패널로 전기
조회수 1,109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아우디 A5 시리즈의 디자인
아우디의 아이덴티티는 콰트로(Quattro)라고 불리는 상시4륜구동방식에 의한 전천후 주행성능이 가장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할 수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바
조회수 1,354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스팅어에 물들다, 인제 스피디움 그리고 한계령의 가을꽃
제대로 가는 길을 두고 에둘러 갔다. 인제 원대리 자작나무 숲을 지나고 내린천을 따라가느라 19일 인제 스피디움에서 오전 9시에 시작하는 스팅어 서킷 챌린지는
조회수 300 2019-10-21
오토헤럴드
2차 대전이 안겨 준 4륜구동 오프로드 스테이션 왜건 시대
*1946년 윌리스 오버랜드 왜건 스테이션 왜건을 전지형(全地形) 주파용으로 혁신시킨 것은 2차 세계대전이었다. 2차 세계대전은 속전속결의 전투로 그 주역을 담
조회수 405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포르쉐 타이칸 vs. 테슬라 모델S..드래그·무스 테스트 승자는?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 기록으로 고성능 전기차 시장의 경쟁을 뜨겁게 달궜던 테슬라 모델S와 포르쉐 타이칸이 이번에는 드래그 레이스와 무스 테스트로 맞붙…
조회수 289 2019-10-21
데일리카
테슬라, 중국에서 자동차제조업체 승인
테슬라가 중국 정부로부터 자동차제조업체의 승인을 받았다. 복수의 중국 미디어 따르면 중국 산업정보기술부가 테슬라를 정부의 승인된 자동차 제조업체 목록에 추가됐다
조회수 153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출시 앞서 리콜 먼저, 메르세데스-벤츠의 첫 순수전기차 EQC
이달 국내 출시가 예정된 메르세데스-벤츠의 첫 순수전기차 EQC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 리콜이 실시된다. 당연히 고객 인도에 앞서 미판매된 물량 중 극소
조회수 204 2019-10-21
오토헤럴드
MINI EV, 브레이크 조작 없이 뉘르부르크링 완주
MINI는 MINI의 EV 모델인 '쿠퍼 SE'(MINI Cooper SE)가 독일 뉘르부르크링 북쪽 코스에서 브레이크 페달을 조작하지 않고 20.8km를 주행
조회수 243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와 관련 기술 브랜드 EQ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The new Mercede
조회수 510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포드, 머스탱 기반 전기 SUV 출시 계획..티저 이미지 살펴보니
포드가 머스탱을 기반으로 하는 전기 SUV의 개발 과정 일부를 공개했다. 16일(현지시간) 포드는 머스탱을 기반으로 개발 중인 전기 SUV의 테스트 과정을 공
조회수 447 2019-10-17
데일리카
전기차 폴스타2, 테슬라 모델3 직접 겨냥..막바지 개발 과정!
볼보의 고성능 브랜드 폴스타는 오는 2020년 6월 출시할 폴스타2 순수 전기차 개발 막바지에 들어섰다고 밝혔다. 이달 초 판매 가격까지 공개한 폴스타2는 …
조회수 613 2019-10-18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현대차·기아차, 인공지능 기반의 부분 자율주행 기술 최초 개발해 양산적용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21일(월) 운전자의 주행성향에 맞는 부분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기술인 SCC-ML(Smart Cruise Control-Machine
조회수 224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2리터 터보 엔진의 전성 시대
전동화가 대세로 굳어가는 분위기 속에서 내연기관에 대한 관심은 상대적으로 줄어 든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소비자의 입장에서이고 자동차회사들은
조회수 2,405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불청객 미세먼지, 현명한 에어컨·히터 필터 선택법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가을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미세먼지·초미세먼지는 호흡기, 폐 질환은 물론 심리 건강에도 영향을 미친다. 자동차 실내도 안전 지대가
조회수 167 2019-10-21
오토헤럴드
‘터보랙’을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전자식 터보 시스템
최근 배기가스와 연료효율을 높이기 위한 방법으로 각 제조사들은 전동화 파워트레인 전략과 함께 다운사이징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그러나 줄어든 배기량의 …
조회수 311 2019-10-21
데일리카
애스턴마틴, 맥라렌 등 슈퍼카 업체들의 신기술 쟁탈전
일반 승용차 보다 월등한 성능을 자랑하는 스포츠카는 많은 사람이 '드림카'로 꼽으며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억대를 호가하는 가격과 차체 소재부
조회수 287 2019-10-18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