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배기량 고정관념에 대한 도전, 쉐보레 말리부 E-터보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3,235 등록일 2019.03.0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시베리아에서 그 위세를 떨치고 있던 동장군의 기운도 조금씩 사라져가고 있는 2월 끝자락의 어느 날, 다시 한 번 쉐보레 말리부를 만났다. 페이스리프트 이후 시승을 진행한 적은 있는데, 그 때는 2L 버전이었고 이번에 탑승하는 것은 온전하게 새로 개발한 엔진인 1.35L 3기통 E-터보 버전이다. 그 동안 중형 세단이라고 하면 2L 가솔린 엔진이 기본이었고 대부분의 모델들이 여기에 맞추고 있는 현실에서 과감하게 소형차에 적용할 법한 다운사이징 엔진을 탑재한 것이다.

글 : 유일한(글로벌오토뉴스 기자)

생각해보면 참 긴 세월이다. 지금은 국내 중형세단의 대명사가 되어 있는 현대 쏘나타가 등장한 이후 근 30년에 달하는 기간 동안 국내에서 중형세단 출시 시 2L 엔진은 필수가 되다시피 했다. 그 이후 세월이 흘러 2010년도에 들어서면서 다운사이징이라는 개념이 소비자들에게도 인식되며 배기량을 낮추고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버전들이 등장하기는 했지만, 어디까지나 기존의 2L 엔진을 보조한다는 개념이었다.

사실 말리부도 그랬다. 이번 10세대 모델이 등장했을 때, 1.5L 다운사이징 엔진을 전면에 내세우며 ‘기존 2L 엔진을 대신한다’라고 말했던 기억이 아직까지 남아있다. 그 와중에 넉넉한 출력으로 역동적인 운전을 즐기고자 하는 젊은 가장을 위해 2L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을 준비했는데, 오히려 시장에서는 이 모델이 더 인기가 있었다. 아마도 다운사이징을 통한 경제적인 주행보다는 배기량과 출력이 좀 더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였던 것 같다.


그래서 이번 페이스리프트 모델에 1.35L 엔진이 등장한다고 했을 때 상당히 놀랐다. 본고장인 미국에서조차 탑재되지 않은 엔진이 한국에서 처음 등장한 것도 그렇지만 기존 4기통 엔진에 반기라도 드는 것 같은 3기통을 당당하게 내세우고 있다. 그 동안 중형 세단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CVT도 등장했다. 변속 충격을 줄이고 연비를 향상시키는 데 있어서는 유리하지만 과거 특유의 반응으로 인해 선택하는 사람들이 적었던 그 변속기가 말이다.

쉐보레는 이 차를 ‘도전’이라고 이야기한다. 기존의 중형차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다운사이징, 아니 라이트사이징(Rightsizing)을 통해 이야기하겠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해도 사실 소비자들이 그런 것까지 고려할 일은 없을 것이다. 말해야 할 것은 오직 상품성 그러니까 이 엔진과 변속기가 과연 이 크기의 차체를 효율적으로 끌고 갈 수 있는가 그것뿐이다. 엔진에 대한 자료는 잠시 접어두고 순수하게 주행 능력 그리고 중형 세단의 미덕에 집중해 볼 것이다.

Exterior & Interior




일전에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시승하면서도 느꼈던 것이지만 새로 변경된 듀얼 포트 그릴은 특유의 크롬 라인이 헤드램프까지 이어지면서 독특한 라인을 그리고 있다. 처음에는 적응이 힘들 것으로 생각했는데 두 번째 보면서 벌써 익숙해지는 것을 보면 많이 도드라지지 않으면서도 개성을 살리는 전면인 것 같다. 쿠페를 닮은 루프 라인은 트렁크 리드까지 이어져 노치백의 느낌조차 내지 않고 있으며, 옵션이기는 하지만 휠하우스를 가득 채우는 19인치 휠의 존재감이 상당하다.

테일램프는 Y자가 누워있는 형태인데, 자세히 보니 스포츠카인 카마로와도 닮아 있다. 생각해 보면 이전 세대부터 카마로의 테일램프 디자인을 적극적으로 적용해 온 말리부다. 그만큼 역동성을 살리고 있다고 봐도 될 것인데, 2L 모델과는 달리 범퍼 하단에 머플러가 드러나 있지 않다 보니 그 느낌이 약간 반감된다는 아쉬움이 있다. 이럴 때는 역시 미국에서 판매하고 있는 RS 모델의 국내 부재가 더더욱 아쉽게 느껴진다.


실내에 대한 감상은 이전과 대동소이하다. 크림베이지 색의 시트는 한국 시장에서는 받아들여지기 힘든 색으로 여겨졌지만, 현장에서는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한다. 이 급의 자동차를 선택하는 데 있어 여성의 결정권이 크다 보니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기도 하다. 8인치 수퍼비전 계기반은 이번에 추가로 조작을 해 보니 정보를 좀 더 크게 얻고 싶은 운전자를 위해 속도는 숫자만으로 간단히 표시하는 모드도 있다. 네비게이션 연동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Powertrain & Impression





E-터보 엔진에 대해 간단히 이야기하면, 3기통의 다운사이징 엔진이지만 이전 1.5L 가솔린 모델과 거의 동일한 수준의 최고출력 156마력, 최대토크 24.1kg-m을 발휘한다. 이 정도의 정보만을 머릿속에 넣어두고 가속 페달에 발을 올린다. 과감하게 가속해 보고 싶지만 처음에는 시내 주행이 위주가 되기에 일반적인 주행 패턴이 된다.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갖고 있을만한 편견이 3기통 엔진에 대한 소음과 진동이 아닐까 한다. 결론만 이야기하면, 진동에 대해서는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으며 소음 역시 약간 가릉대는 수준으로 거슬릴 정도가 아니라고 해 두겠다. 최근의 엔진이라는 것은 진동을 잡아내기 위해 역 위상을 인위적으로 만들어내거나 크랭크에 카운터밸런서를 적용하는 등 다양한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굳이 그런 기술들을 모르더라도, 사전 정보 없이 이 차에 탑승한다 해도 발생하는 진동을 4기통 엔진과 구분하기는 힘들 것이다.


소음에 대해서는 시내 주행 중에는 어쩔 수 없이 일어난다. 가속 페달을 밟는 깊이에 따라 달라지지만 저속과 중속 사이, 정확히는 0~40km/h 구간까지는 3기통 엔진이 내는 특유의 소리가 있다. 마치 맹수가 낮게 가릉대는 것 같은 소리가 나는데, 사실 이것도 신경을 쓰고 있으니 느낄 수 있는 것이지 일반적인 운전자가 이와 같은 미묘한 차이까지 구분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게다가 CVT를 적용했다고 해도 과거처럼 엔진 회전이 무조건 높아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더더욱 그렇다.

이즘에서 한 번 이 CVT에 대해 언급을 해야 할 것 같다. 최근의 CVT들이 이런 방식으로 진화를 하고 있는데 말리부의 CVT 역시 고 부하 영역에서의 변속감각 개선을 위해 자동변속기의 패턴을 모방한 특유의 ‘톱니 변속’을 적용하고 있다. 그래서 CVT 특유의 변속 충격이 없는 장점은 그대로 가져가면서 엔진 회전 역시 오르락내리락 하며 운전의 재미도 추구하고 있다. 여기에 CVT 특유의 높은 연비까지 가져가고 있으니, 앞으로 CVT가 널리 적용될 것이라는 예측도 사실이 될 듯 하다.


자신이 정말 예민한 운전자라서 시내 주행 시 엔진 소음이 신경 쓰인다면, 고속도로나 간선도로를 주행할 때는 이것을 전혀 느낄 수 없을 것이다. 고속 영역의 가속까지도 수월하게 진입하고, 그 이후로도 조금은 더 힘이 남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물론 배기량과 출력 그리고 차체 무게가 있기 때문에 초고속 영역에서는 힘에 부치는 모습을 보여주지만, 이 차는 중형 세단이다. 만약 그렇게 운전한다면 출력 부족을 느끼기 이전에 가정의 경제권을 쥔 동승객의 큰소리부터 날아와 귀에 따갑게 박힐 것이다.

연비에 대해서 이야기하자면 라이트사이징 엔진과 CVT의 장점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해야겠다. 공인 복합연비는 13.3km/l 이지만 잠시간의 정속 주행만으로 얻은 연비는 17km/l가 넘었고, 최대는 20km/l였다. 상대적으로 연비에 불리한 19인치 휠과 콘티넨탈의 타이어를 적용하고도 이렇게 기록하고 있으니 유지비를 줄이는 데 있어서는 큰 공헌을 한다고 말해야겠다. 추후 하이브리드 모델이 라인업에 추가되면 직접 연비를 비교하고 싶어진다.

프론트 맥퍼슨 스트럿, 리어 멀티링크 방식의 서스펜션은 일전에 2L 모델을 탑승했을 때와 대동소이한 느낌을 준다. 아무래도 승차감을 고려하고 있어 날카로운 맛은 약간 덜하지만, 와인딩에서 코너를 공략하는 재미는 있다. 중요한 것은 2L 모델보다 프론트가 가볍기 때문에 그만큼 언더스티어가 덜하다는 것이며 직관적인 화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이럴 때는 말리부에 패들시프트가 없다는 점이 또 다시 아쉬워진다.


말리부 E-터보는 그 성능으로 모든 아쉬움을 지워버린다. 3기통 다운사이징 엔진에 대한 불식도, CVT에 대한 편견도 직접 주행해 보면 모두 날아갈 것이다. 탑승하지 않아도 느낄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중형 세단임에도 불구하고 라이트사이징 엔진을 탑재했기에 발생하는 낮은 자동차세 그리고 배출가스가 적기에 얻을 수 있는 주차장 할인과 통행료 할인이 있다. 한 푼이라도 낭비를 줄여야 하는 가장의 무게를 견뎌내기에 이만큼 좋은 이야기도 없을 것이다.

그렇다고 단순히 지갑만을 위해 모든 것을 포기하라고도 하지 않는다. 넉넉한 공간과 뜻밖의 즐거움을 주는 변속기 그리고 서스펜션도 그렇지만, 가끔씩 기분 전환을 위해 혼자서 엔진 회전을 높여볼 때 나오는 음색은 스트레스를 풀기에 충분할 것이다. 그렇게 말리부는 단순히 엔진 뿐만이 아닌, 라이프스타일에 활력을 줄 수 있는 도전까지도 잇고 있다.


주요제원 쉐보레 더 뉴 말리부 1.35 터보 가솔린

크기
전장×전폭×전고 : 4,935×1,855×1,465mm
휠 베이스 : 2,830mm
트레드 앞/뒤 : 1,594/1,597mm
공차중량 : 1,415kg
연료탱크 용량 : 61.7리터

엔진
형식 : 1,341cc E-TURBO
최고출력 : 156ps/5,600rpm,
최대토크 : 24.1kgm/1,500~4,000rpm

트랜스미션
형식 : CVT (VT40)

섀시
서스펜션 앞/뒤 : 맥퍼슨 스트럿 / 멀티 링크
브레이크 : 디스크
스티어링 : 랙&피니언
타이어 앞/뒤 : 245/40R 19
구동방식 : 앞바퀴 구동방식

성능
연비 : 13.3km/l(도심 12.2km/l, 고속도로 14.9km/l)
CO2 배출량 : 126g/km

시판 가격
LS : 2,345만원
LT : 2,566만원
프리미어 : 2,845 만원
프리미어 퍼펙트 블랙 : 2,930 만원
프라임 세이프티 퍼펙트블랙 : 3,210 만원

(작성 일자 2019년 03월 04일)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현대차, 신형 싼타페 2.5 터보 가솔린 사전계약. 판매가 2975만원부터
현대자동차가 더 뉴 싼타페 가솔린 2.5 터보 모델의 사전계약을 다음달 2일부터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현대차는 싼타페 가솔린 모델을 디젤과 동일한 사양으로
조회수 1,990 2020-10-30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V70 디자인 내외부 완전 공개, 여백의 미 강조한 실내
제네시스 브랜드가 올해 공개 예정인 럭셔리 중형 SUV 모델 ‘GV70’의 내외장 디자인을 29일 완전 공개했다. 먼저 GV70의 차명은 ‘제네시스(Genesi
조회수 3,679 2020-10-29
오토헤럴드
조금만 더 기다려, 내달 출시될 기대되는 국산 신형 SUV 3종
국내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 속에서도 국산차 판매 약진이 돋보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에도 전년 동월 대비 생산, 내수, 수출 등 국산차 판매가 두
조회수 2,109 2020-10-28
오토헤럴드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4기통, 메르세데스 AMGCLA 45 S 4MATIC+ 출시
지난 2월 국내에 소개된 2세대 ‘포켓 로켓’ CLA 쿠페 세단 고성능 AMG 엔트리 모델이자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4기통 터보 차저 엔진을 탑재한 메르세데스-
조회수 461 2020-10-2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오토포토] 쿠페형 SUV 스타일 제네시스 GV70, 디테일 뜯어보기
현대자동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두번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70 내외관 디자인이 완전 공개됐다. 올 연말 글로벌 공개가 예정된 해당 모델은 20
조회수 1,253 2020-10-30
오토헤럴드
BMW 14개 차종의 부적합한 주차등, 수입차 6개사 1만233대 리콜
국토교통부는 BMW코리아, FCA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스즈키씨엠씨에서 수입·판매한 총 23개 차종 1만23
조회수 490 2020-10-29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V70 내달 출시 앞두고 가솔린 2종 추가 인증. 스포티함 기대
현대자동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 라인업에 새롭게 합류할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 'GV70' 출시가 다음달로 잠정 확정된 가운데 지난주 디젤
조회수 899 2020-10-28
오토헤럴드
올뉴랭글러윌리스 에디션, 특별한 요소 가득 채워국내에 딱 100대
지프 올 뉴 랭글러 스포츠 4도어를 베이스로 전설적인 윌리 헤리티지를 담은 스페셜 에디션이 출시됐다. 올 뉴 랭글러 윌리스 에디션은 1948년 후반에 도입된 &
조회수 720 2020-10-28
오토헤럴드
현대차, 포니2 · 갤로퍼 · 스쿠프 등 헤리티지 시승 프로그램 시행
현대자동차가 도전정신으로 일군 ‘최초’와 연관된 상징적 모델 ‘포니’와 ‘갤로퍼’ 차량을 주제로 ‘현대 헤리티지’에 대한 고객 경험 강화에 나선다. 현대차는 창
조회수 395 2020-10-2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페라리 로마, 2020 카 디자인 어워드 양산차 부문 최우수상 수상
‘페라리 로마(Ferrari Roma)’가 이탈리아의 권위있는 자동차 디자인상인 ‘2020 카 디자인 어워드(2020 Car Design Award)’의 양산차
조회수 404 2020-10-30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폭스바겐의 준중형 세단 제타가 미국에서 연료 누유로 인한 화재 위험으로 약 21만여대의 차량에 대한 리콜을 실시한다. 30일 미국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따
조회수 571 2020-10-30
오토헤럴드
유럽 大 이변, 27개국 9월 신차 전기차가 디젤차보다 더 팔렸다
유럽 신차 시장에서 불과 10년 전만 해도 총 판매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0%에 달했던 디젤차가 전기차에 추월 당하는 대 이변이 발생했다. 유럽 자동차 시장
조회수 379 2020-10-30
오토헤럴드
도요타, 연료펌프 결함으로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330만대 리콜
일본 도요타 자동차가 연료펌프 결함을 원인으로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도요타, 렉서스 등 약 330만대 차량에 대해 리콜을 실시한다. 29일 모터원닷컴 등 외신에
조회수 240 2020-10-29
오토헤럴드
중국, 2035년 내연 기관차 완전 퇴출. 하이브리드카 등 전동화 100%
중국이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내연기관차 종식을 선언했다. 중국자동차공업학회는 27일(현지 시각) ‘에너지 절감 및 신에너지 차량 기술 로드맵 2.0’을 발표하고
조회수 261 2020-10-28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실용적인 패밀리카, 메르세데스-벤츠 GLB 250 4매틱 시승기
메르세데스 벤츠의 컴팩트 SUV GLB를 시승했다. 메르세데스 벤츠의 9번째 SUV로 합류한 GLB는 실용적인 패밀리카를 표방하고 있다. GLA와 같은 플랫폼을
조회수 283 2020-10-30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돌아온 스마트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E350 4매틱 AMG 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지난 10월 13일 공식 출시한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는 10세대 E-클래스의 부분 변경 모델입니다. 더 뉴 E-클래스는
조회수 316 2020-10-29
글로벌오토뉴스
알아서 다하는 10세대 E 클래스 부분변경, 벤츠 첨단 기술 다 모았다!
2개의 12.3인치 디지털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와이드 스크린 콕핏과 증강 현실 내비게이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선보이는 MBUX, 여기에 차세대 지능형
조회수 311 2020-10-29
오토헤럴드
2021 시트로엥 그랜드 C4 스페이스 투어러 시승기
시트로엥의 MPV 그랜드 C4 스페이스 투어러의 2021년형을 시승했다. 다목적성 및 편리성, 쾌적성을 표방하는 미니밴의 세계에 시트로엥만의 독창성을 가미한 7
조회수 377 2020-10-26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2022년 국내 출시, 폭스바겐의 전기 SUV ID.4와 전동화 전략
2020년 9월 23일, 폭스바겐이 신형 배터리 전기차인 ID.4를 온라인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통해 공개했다. ID.4는 2020년 3월 프로토타입 모델이 온
조회수 393 2020-10-30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돌연 연기된 E-GMP 플랫폼 공개. 짐작되는 아이오닉 5 디자인
당초 지난 21일로 예정됐던 현대자동차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모듈에 대한 공개 일정이 알 수 없는 이유로 무기한 연기된 가운데 해당
조회수 548 2020-10-28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순수 전기차 ID.3, 우월한 충돌 안전성 유로앤캡 별 5개
폭스바겐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 'ID.3'가 유로앤캡(Euro NCAP) 테스트에서 최고 등급인 5스타를 획득했다. 심사위원들은 MEB 플랫폼
조회수 286 2020-10-27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기아차, 전기차 중심으로 라인업 전면 개편. 엠블럼 신호탄
기아자동차가 2025년까지 판매 라인업 대부분을 순수전기차 중심으로 재편하고 올 연말 신규 엠블럼 런칭을 통해 중장기 미래 전략 '플랜 S(Plan S)
조회수 244 2020-10-27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기자수첩] 코로나19 위기에 적자가 겹쳐도 파업하겠다는 자동차 노조
유럽을 비롯한 미국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 조짐과 이로 인한 폐쇄 조치 우려가 깊어지는 가운데 국내외 자동차 시장이 지난 3월와 같은 글로벌
조회수 248 2020-10-30
오토헤럴드
[시시콜콜] 전동 킥보드, 등굣길 중학생 사망 사고 뻔한 악법 고쳐라
오는 12월부터다. 전동 킥보드는 개인형 이동 장치, 그러니까 자전거와 다르지 않게 분류되면서 13세 이상이면 누구나 사용(운전)이 가능해진다. 그때까지는 이륜
조회수 1,022 2020-10-29
오토헤럴드
전동 킥보드, 보도 운행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전동 킥보드 문제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얼마 전에도 삼거리에서 운행하던 전동 킥보드가 건설기계와
조회수 259 2020-10-26
글로벌오토뉴스
3년 4개월만의 변화, 코나 페이스 리프트
벌써 3년 4개월이 지났다. 코나가 등장한지…. 코나가 처음 등장해 리뷰를 쓴 것이 2017년 6월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그새 3년 4개월이 지난 것이다. 그
조회수 464 2020-10-26
글로벌오토뉴스
[시시콜콜] 테슬라 완전자율주행 FSD, 국내 사용 못하게 선제 조치해야
테슬라 FSD(Full Self-Driving) 베타 버전이 도로 주행을 시작했다. 지난 10월20일, 제한적인 사람들에게 우선 배포된 FSD는 말 그대로 완전
조회수 1,269 2020-10-26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테슬라 오토 파일럿 57점, 최고는 69점 GM 캐딜락 슈퍼 크루즈
가장 진보한 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ADAS)으로 알려진 테슬라 오토 파일럿(Auto pilot)이 머쓱해졌다. 미국에서 최고 권위와 공신력을 자랑하는 컨슈머리포
조회수 729 2020-10-29
오토헤럴드
패들 시프트가 쓸모없다? 오해 받는 자동차 과잉 옵션을 위한 변명
"VDC, CCS, ECS. 이 약자들이 뭘 뜻하는지 아십니까? 자동차 계기판이나 주변 버튼에 적혀 있는 옵션의 이름들입니다. 자동차가 계속 진화하면서 이런 옵
조회수 479 2020-10-27
오토헤럴드
보쉬, 파워 트레인의 미래에 대한 유럽인 설문 조사 : 응답자들은 다양성을 선호
보쉬가 시장조사 기관 이노팩트(Innofact) 의뢰해 2020 년 6 월에 실시한 파워트레인의 미래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파워 트
조회수 269 2020-10-26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