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배기량 고정관념에 대한 도전, 쉐보레 말리부 E-터보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357 등록일 2019.03.0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시베리아에서 그 위세를 떨치고 있던 동장군의 기운도 조금씩 사라져가고 있는 2월 끝자락의 어느 날, 다시 한 번 쉐보레 말리부를 만났다. 페이스리프트 이후 시승을 진행한 적은 있는데, 그 때는 2L 버전이었고 이번에 탑승하는 것은 온전하게 새로 개발한 엔진인 1.35L 3기통 E-터보 버전이다. 그 동안 중형 세단이라고 하면 2L 가솔린 엔진이 기본이었고 대부분의 모델들이 여기에 맞추고 있는 현실에서 과감하게 소형차에 적용할 법한 다운사이징 엔진을 탑재한 것이다.

글 : 유일한(글로벌오토뉴스 기자)

생각해보면 참 긴 세월이다. 지금은 국내 중형세단의 대명사가 되어 있는 현대 쏘나타가 등장한 이후 근 30년에 달하는 기간 동안 국내에서 중형세단 출시 시 2L 엔진은 필수가 되다시피 했다. 그 이후 세월이 흘러 2010년도에 들어서면서 다운사이징이라는 개념이 소비자들에게도 인식되며 배기량을 낮추고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버전들이 등장하기는 했지만, 어디까지나 기존의 2L 엔진을 보조한다는 개념이었다.

사실 말리부도 그랬다. 이번 10세대 모델이 등장했을 때, 1.5L 다운사이징 엔진을 전면에 내세우며 ‘기존 2L 엔진을 대신한다’라고 말했던 기억이 아직까지 남아있다. 그 와중에 넉넉한 출력으로 역동적인 운전을 즐기고자 하는 젊은 가장을 위해 2L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을 준비했는데, 오히려 시장에서는 이 모델이 더 인기가 있었다. 아마도 다운사이징을 통한 경제적인 주행보다는 배기량과 출력이 좀 더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였던 것 같다.


그래서 이번 페이스리프트 모델에 1.35L 엔진이 등장한다고 했을 때 상당히 놀랐다. 본고장인 미국에서조차 탑재되지 않은 엔진이 한국에서 처음 등장한 것도 그렇지만 기존 4기통 엔진에 반기라도 드는 것 같은 3기통을 당당하게 내세우고 있다. 그 동안 중형 세단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CVT도 등장했다. 변속 충격을 줄이고 연비를 향상시키는 데 있어서는 유리하지만 과거 특유의 반응으로 인해 선택하는 사람들이 적었던 그 변속기가 말이다.

쉐보레는 이 차를 ‘도전’이라고 이야기한다. 기존의 중형차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다운사이징, 아니 라이트사이징(Rightsizing)을 통해 이야기하겠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해도 사실 소비자들이 그런 것까지 고려할 일은 없을 것이다. 말해야 할 것은 오직 상품성 그러니까 이 엔진과 변속기가 과연 이 크기의 차체를 효율적으로 끌고 갈 수 있는가 그것뿐이다. 엔진에 대한 자료는 잠시 접어두고 순수하게 주행 능력 그리고 중형 세단의 미덕에 집중해 볼 것이다.

Exterior & Interior




일전에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시승하면서도 느꼈던 것이지만 새로 변경된 듀얼 포트 그릴은 특유의 크롬 라인이 헤드램프까지 이어지면서 독특한 라인을 그리고 있다. 처음에는 적응이 힘들 것으로 생각했는데 두 번째 보면서 벌써 익숙해지는 것을 보면 많이 도드라지지 않으면서도 개성을 살리는 전면인 것 같다. 쿠페를 닮은 루프 라인은 트렁크 리드까지 이어져 노치백의 느낌조차 내지 않고 있으며, 옵션이기는 하지만 휠하우스를 가득 채우는 19인치 휠의 존재감이 상당하다.

테일램프는 Y자가 누워있는 형태인데, 자세히 보니 스포츠카인 카마로와도 닮아 있다. 생각해 보면 이전 세대부터 카마로의 테일램프 디자인을 적극적으로 적용해 온 말리부다. 그만큼 역동성을 살리고 있다고 봐도 될 것인데, 2L 모델과는 달리 범퍼 하단에 머플러가 드러나 있지 않다 보니 그 느낌이 약간 반감된다는 아쉬움이 있다. 이럴 때는 역시 미국에서 판매하고 있는 RS 모델의 국내 부재가 더더욱 아쉽게 느껴진다.


실내에 대한 감상은 이전과 대동소이하다. 크림베이지 색의 시트는 한국 시장에서는 받아들여지기 힘든 색으로 여겨졌지만, 현장에서는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한다. 이 급의 자동차를 선택하는 데 있어 여성의 결정권이 크다 보니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기도 하다. 8인치 수퍼비전 계기반은 이번에 추가로 조작을 해 보니 정보를 좀 더 크게 얻고 싶은 운전자를 위해 속도는 숫자만으로 간단히 표시하는 모드도 있다. 네비게이션 연동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Powertrain & Impression





E-터보 엔진에 대해 간단히 이야기하면, 3기통의 다운사이징 엔진이지만 이전 1.5L 가솔린 모델과 거의 동일한 수준의 최고출력 156마력, 최대토크 24.1kg-m을 발휘한다. 이 정도의 정보만을 머릿속에 넣어두고 가속 페달에 발을 올린다. 과감하게 가속해 보고 싶지만 처음에는 시내 주행이 위주가 되기에 일반적인 주행 패턴이 된다.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갖고 있을만한 편견이 3기통 엔진에 대한 소음과 진동이 아닐까 한다. 결론만 이야기하면, 진동에 대해서는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으며 소음 역시 약간 가릉대는 수준으로 거슬릴 정도가 아니라고 해 두겠다. 최근의 엔진이라는 것은 진동을 잡아내기 위해 역 위상을 인위적으로 만들어내거나 크랭크에 카운터밸런서를 적용하는 등 다양한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굳이 그런 기술들을 모르더라도, 사전 정보 없이 이 차에 탑승한다 해도 발생하는 진동을 4기통 엔진과 구분하기는 힘들 것이다.


소음에 대해서는 시내 주행 중에는 어쩔 수 없이 일어난다. 가속 페달을 밟는 깊이에 따라 달라지지만 저속과 중속 사이, 정확히는 0~40km/h 구간까지는 3기통 엔진이 내는 특유의 소리가 있다. 마치 맹수가 낮게 가릉대는 것 같은 소리가 나는데, 사실 이것도 신경을 쓰고 있으니 느낄 수 있는 것이지 일반적인 운전자가 이와 같은 미묘한 차이까지 구분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게다가 CVT를 적용했다고 해도 과거처럼 엔진 회전이 무조건 높아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더더욱 그렇다.

이즘에서 한 번 이 CVT에 대해 언급을 해야 할 것 같다. 최근의 CVT들이 이런 방식으로 진화를 하고 있는데 말리부의 CVT 역시 고 부하 영역에서의 변속감각 개선을 위해 자동변속기의 패턴을 모방한 특유의 ‘톱니 변속’을 적용하고 있다. 그래서 CVT 특유의 변속 충격이 없는 장점은 그대로 가져가면서 엔진 회전 역시 오르락내리락 하며 운전의 재미도 추구하고 있다. 여기에 CVT 특유의 높은 연비까지 가져가고 있으니, 앞으로 CVT가 널리 적용될 것이라는 예측도 사실이 될 듯 하다.


자신이 정말 예민한 운전자라서 시내 주행 시 엔진 소음이 신경 쓰인다면, 고속도로나 간선도로를 주행할 때는 이것을 전혀 느낄 수 없을 것이다. 고속 영역의 가속까지도 수월하게 진입하고, 그 이후로도 조금은 더 힘이 남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물론 배기량과 출력 그리고 차체 무게가 있기 때문에 초고속 영역에서는 힘에 부치는 모습을 보여주지만, 이 차는 중형 세단이다. 만약 그렇게 운전한다면 출력 부족을 느끼기 이전에 가정의 경제권을 쥔 동승객의 큰소리부터 날아와 귀에 따갑게 박힐 것이다.

연비에 대해서 이야기하자면 라이트사이징 엔진과 CVT의 장점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해야겠다. 공인 복합연비는 13.3km/l 이지만 잠시간의 정속 주행만으로 얻은 연비는 17km/l가 넘었고, 최대는 20km/l였다. 상대적으로 연비에 불리한 19인치 휠과 콘티넨탈의 타이어를 적용하고도 이렇게 기록하고 있으니 유지비를 줄이는 데 있어서는 큰 공헌을 한다고 말해야겠다. 추후 하이브리드 모델이 라인업에 추가되면 직접 연비를 비교하고 싶어진다.

프론트 맥퍼슨 스트럿, 리어 멀티링크 방식의 서스펜션은 일전에 2L 모델을 탑승했을 때와 대동소이한 느낌을 준다. 아무래도 승차감을 고려하고 있어 날카로운 맛은 약간 덜하지만, 와인딩에서 코너를 공략하는 재미는 있다. 중요한 것은 2L 모델보다 프론트가 가볍기 때문에 그만큼 언더스티어가 덜하다는 것이며 직관적인 화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이럴 때는 말리부에 패들시프트가 없다는 점이 또 다시 아쉬워진다.


말리부 E-터보는 그 성능으로 모든 아쉬움을 지워버린다. 3기통 다운사이징 엔진에 대한 불식도, CVT에 대한 편견도 직접 주행해 보면 모두 날아갈 것이다. 탑승하지 않아도 느낄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중형 세단임에도 불구하고 라이트사이징 엔진을 탑재했기에 발생하는 낮은 자동차세 그리고 배출가스가 적기에 얻을 수 있는 주차장 할인과 통행료 할인이 있다. 한 푼이라도 낭비를 줄여야 하는 가장의 무게를 견뎌내기에 이만큼 좋은 이야기도 없을 것이다.

그렇다고 단순히 지갑만을 위해 모든 것을 포기하라고도 하지 않는다. 넉넉한 공간과 뜻밖의 즐거움을 주는 변속기 그리고 서스펜션도 그렇지만, 가끔씩 기분 전환을 위해 혼자서 엔진 회전을 높여볼 때 나오는 음색은 스트레스를 풀기에 충분할 것이다. 그렇게 말리부는 단순히 엔진 뿐만이 아닌, 라이프스타일에 활력을 줄 수 있는 도전까지도 잇고 있다.


주요제원 쉐보레 더 뉴 말리부 1.35 터보 가솔린

크기
전장×전폭×전고 : 4,935×1,855×1,465mm
휠 베이스 : 2,830mm
트레드 앞/뒤 : 1,594/1,597mm
공차중량 : 1,415kg
연료탱크 용량 : 61.7리터

엔진
형식 : 1,341cc E-TURBO
최고출력 : 156ps/5,600rpm,
최대토크 : 24.1kgm/1,500~4,000rpm

트랜스미션
형식 : CVT (VT40)

섀시
서스펜션 앞/뒤 : 맥퍼슨 스트럿 / 멀티 링크
브레이크 : 디스크
스티어링 : 랙&피니언
타이어 앞/뒤 : 245/40R 19
구동방식 : 앞바퀴 구동방식

성능
연비 : 13.3km/l(도심 12.2km/l, 고속도로 14.9km/l)
CO2 배출량 : 126g/km

시판 가격
LS : 2,345만원
LT : 2,566만원
프리미어 : 2,845 만원
프리미어 퍼펙트 블랙 : 2,930 만원
프라임 세이프티 퍼펙트블랙 : 3,210 만원

(작성 일자 2019년 03월 04일)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쉐보레
    모기업
    General Motors
    창립일
    1955년
    슬로건
    Find New Roads
  • 쉐보레 쉐보레 더 뉴 말리부 종합정보 저공해2종
    2018.11 출시 중형 11월 판매 : 775대
    휘발유, 경유 1341~1998cc 복합연비 10.8~17.1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N  배지 달고 290마력, 쏘나타 N 라인 고화질 스파이샷
쏘나타 고성능 모델 쏘나타 N 라인의 스파이샷이 공개됐다. 쏘나타 N과 일반 쏘나타와 차이점은 꽤 클 것으로 보인다. 위장막에 가려져 있지 않은 라디에이터 그릴
조회수 663 2019-12-05
오토헤럴드
올해 마지막 신차, 제네시스 GV80ㆍ기아차 K5 판도 뒤집나
현대차 그랜저와 쏘나타는 원래 잘 팔리는 모델이다. 지난 11월 한달 그랜저는 1만대 넘게 팔렸고 쏘나타와 싼타페도 저력을 보이며 각각 8800여대, 7000여
조회수 545 2019-12-05
오토헤럴드
국산차 5개 제조업체, 19년 12월 판매조건 발표
국내 5개 자동차 제조업체의 12월 자동차 판매조건이 발표되었다. 업체들은 연말 이벤트를 통해 현금 할인 혜택과 다양한 할부상품을 제공하며, 일부 차종에 대해서
조회수 17,662 2019-12-01
다나와자동차
주행 테스트에 돌입한 산타크루즈 픽업, 국내서 먼저 목격
지난달 현대자동차가 북미 시장을 겨냥해 라입업에 새롭게 추가하는 가칭 '산타크루즈 픽업 트럭'이 미국 앨라배마 공장에 생산되어 2021년 판매에
조회수 658 2019-12-04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현대차 고성능 콘셉트카 RM19 통해 예상 가능한 변화
현대자동차는 지난 '2019 LA 오토쇼'를 통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콘셉트 '비전 T(Vision T)'와 함께 고성능 콘
조회수 235 2019-12-05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신형 골프, 가솔린 vs. 디젤..한국시장에 투입할 차종은?
폭스바겐이 8세대 신형 골프를 공개한 가운데, 한국시장에 어떤 차종이 투입할지 관심을 모은다. 폭스바겐 관계자는 3일(현지시각)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열…
조회수 344 2019-12-04
데일리카
DS 오토모빌, 동급 최고 사양의 프리미엄 콤팩트 SUV ‘DS 3 크로스백’ 출시 임박
DS 오토모빌(이하 DS)이 프리미엄 콤팩트 SUV ‘DS 3 크로스백(DS 3 CROSSBACK)’의 10일 국내 공식 출시를 앞두고 오늘부터 사전계약을 시작
조회수 369 2019-12-04
글로벌오토뉴스
BMW 화재 EGR과 무관 누유 등 원인, 국토부 중간결과 발표
지난 10월 집중적으로 발생한 BMW 차량 화재의 원인이 지난해 논란이 됐던 EGR(배기가스 재 순환장치) 결함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교통부는
조회수 266 2019-12-04
오토헤럴드
국내 완성차 5사, 11월 판매 부진 지속... 그랜저 1위 탈환
국내 완성차 업체 5개사의 11월 판매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신차효과로 전월 대비 소폭 증가한 모습을 보였지만, 전년 동월 대비 모두 내수와 수출에서 부진한
조회수 1,431 2019-12-03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역동성+친환경, BMW 5시리즈 PHEV 국내 출시 초읽기
BMW의 베스트셀링 세단 5시리즈에 친환경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시스템이 결합된 BMW '530e iPerformance'의 국내 시장
조회수 254 2019-12-05
오토헤럴드
3.5리터 V6 탑재한 싼타페는 어떤 맛, 현대차 호주 시장 투입
현대자동차가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싼타페의 2020년형 모델을 호주에서 선보이며 3.5리터 V6 엔진 라인업을 새롭게 추가했다. 현대차는 호주에서 판
조회수 447 2019-12-04
오토헤럴드
아우디 최강의 Q8,
아우디는 고성능 Q8 모델인 'RS Q8' (Audi RS Q8)를 2020년 1분기 유럽 시장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독일에서의 기본 모델 가격은 12만 70
조회수 2,458 2019-12-03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신형 골프, 독일서 판매 돌입..한국시장 투입은 언제?
‘해치백의 대명사’로 통하는 폭스바겐 골프가 독일시장에서부터 판매가 시작된다. 또 한국시장은 빠르면 내년 말, 늦어도 오는 2022년부터는 판매된다. 폭…
조회수 830 2019-12-03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시승기] 엔진회전수 8000rpm도 거뜬..도로 위 레이싱카 페라리 ‘F8 트리뷰토’
8000rpm까지 상승하는 V8 트윈터보, 미드십 후륜구동, F1의 손길이 매만져진 디자인. 어느 것 하나 쉽게 지나칠 수 없는 단어들이 한 조합을 이루고 눈앞
조회수 143 2019-12-05
데일리카
작지만 역동적이다, 메르세데스 벤츠 4세대 A220 시승기
메르세데스 벤츠의 4세대 A클래스를 시승했다. 스타일링 익스테리어는 좀 더 심플하면서도 전체적인 형상으로 역동성을 살리고 있으며 인테리어는 S클래스와 같은 더블
조회수 2,730 2019-11-28
글로벌오토뉴스
[LA 특급 EP.31] 기아차 스팅어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기아자동차는 총 51만3605대로 전년 동기 대비 3.30%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미국 내 신차 판매가 지난해
조회수 513 2019-11-28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하영선 칼럼] 45년된 폭스바겐 ‘골프’를 보면서..현대차 ‘포니’가 떠오른 이유!
딱 40초에 1대, 1분이면 1.71대가 팔린다. 글로벌 시장에서 ‘해치백의 대명사’로 불리는 독일 폭스바겐 브랜드의 골프(Golf) 얘기다. 골프는 작년
조회수 166 2019-12-05
데일리카
[기자수첩] 허술한 보안에 맥 빠진 신차 제네시스 GV80
올해 출시되는 신차 가운데 마지막 모델이 될 제네시스 GV 80이 연일 화제다.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온 실제 차 이미지를 보고 난 후의 반응은 일단 뜨겁다. 역
조회수 470 2019-12-05
오토헤럴드
재활용과 디자이너의 딜레마
재활용(再活用; recycling)이라는 말은 요즈음 가장 ‘트렌디(trendy)’한 단어들 중의 하나일 것이다. 제품의 종류를 막론하고 재활용의 개념이 들어가
조회수 263 2019-12-03
글로벌오토뉴스
[구상 칼럼] 포드가 내놓은 대형 SUV ‘올 뉴 익스플로러’..디자인 특징은?
요즈음은 그야말로 대형 SUV가 물밀듯이 등장한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미국 본토에서 온 또 하나의 차량이 등장했다. 그것은 포드의 중형 SUV 익스플로
조회수 460 2019-12-03
데일리카
[브랜드 히스토리] ‘해치백의 대명사’ 폭스바겐 골프..45년 역사 살펴보니...
골프는 지금으로부터 45년전인 지난 1974년에 처음으로 선보였는데, 당시 인기를 모았던 각진 형태의 세단 스타일에서 벗어나 실용성을 강조한 새로운 디자인으…
조회수 334 2019-12-03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제네시스 첫 전기차 2021년 출시, 2024년 전동화 라인업 확대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번째 전기차가 2021년 출시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2024년 이후 전동화 라인업을 본격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
조회수 284 2019-12-05
오토헤럴드
테슬라 사이버트럭, 각진 디자인 선보인 이유는?
최근 공개된 테슬라의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트럭'은 성능 뿐만 아니라 독특한 디자인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테슬라의 CEO인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사이버
조회수 661 2019-11-28
글로벌오토뉴스
링컨, 리비안 플랫폼 적용한 전기 SUV 출시 계획..차별점은?
링컨이 오는 2022년 전기 SUV를 선보인다. 27일(현지시각) 로이터 통신은 포드의 정통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링컨이 오는 2022년 전기차 제조사인 리
조회수 675 2019-11-28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최첨단 신기술 대거 적용된..폭스바겐 8세대 신형 골프의 ‘변신’
3일(현지시각) 폭스바겐이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열린 폭스바겐 골프(Golf) 8세대 글로벌 미디어 드라이빙 행사에서 공개한 신형 골프에는 새로운 차원의 지능성…
조회수 2,453 2019-12-04
데일리카
폭스바겐 8세대 골프..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무장(武裝)
해치백의 대명사로 불려온 폭스바겐 골프가 8세대로 진화하면서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해 주목을 받는다. 2일(현지시각) 폭스바겐이 포르투갈 포…
조회수 374 2019-12-03
데일리카
메르세데스 벤츠트럭, 사이드 가드 어시스트 개발
메르세데스 벤츠 트럭이 대형 트럭 악트로스에 주변의 전동 스쿠터 등 이동체를 인지하고 운전자에게 경고할 수 있는 사이드 가드 어시스트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메
조회수 452 2019-11-28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