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대단해 보이지만 '1위 메르세데스 벤츠'는 한국과 일본뿐

오토헤럴드 조회 수271 등록일 2019.02.11

메르세데스 벤츠의 가장 큰 시장은 중국이다. 지난해 65만 여대가 팔렸다. 전 세계에서 세 꼭지의 별 엠블럼을 달고 팔린 231만8000여 대(승용)의 벤츠 가운데 약 27%는 중국에서 팔려나갔다. 중국 효과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 전체에서 97만여 대의 벤츠가 팔렸다. 유럽(94만여 대)을 추월한 것이다.

2018년 벤츠의 국가별 연간 판매량 순위는 중국 다음으로 독일(30만3000대), 미국(31만5000대), 영국(17만2000대)이다. 2018년 7만 여대를 기록한 한국은 이들과 엄청난 차이가 났지만 어엿한 세계 5위의 벤츠 소비국이다. 2019년 1월도 변화는 없었다. 중국에서 5만 여대가 넘는 벤츠가 팔렸고 독일과 미국에서는 각각 2만5000여 대와 2만3000여 대 그리고 영국에서는 1만2000여 대를 기록했다.

한국은 중국의 10분의 1 수준인 5700여 대를 팔아 5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켰다. 메르세데스 벤츠가 자국에 생산 시설이 있는 토종 완성차 업체를 내수 시장에서 제친 것도 한국이 처음이다. 벤츠의 1월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2.8% 줄었지만, 르노삼성차 그리고 한국GM을 밀어내고 현대차, 기아차, 쌍용차에 이어 내수 순위 4위를 꿰찼다.

전 세계 주요 국가의 수입차 판매 순위에서 벤츠가 1위를 한 곳이 한국과 일본뿐이라는 것도 놀랍다. 중국, 미국, 독일, 영국 등 5대 시장은 물론이고 벤츠가 팔리고 있는 국가에서 수입차라는 타이틀로 1위를 한 곳은 이렇게 단 두 곳 뿐이다. 내수 규모가 제법 큰 시장에서 수치가 커 보이는 착시로 중국 또는 미국에서 벤츠가 엄청나게 팔리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비중은 크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

실제로 올해 1월을 기준으로 했을 때 중국 다음으로 큰 미국에서 벤츠의 판매 순위는 수입차로 분류했을 때 7위에 불과하고 영국에서는 포드와 폭스바겐 복스홀에 이은 4위다. 유럽에서 제법 큰 시장인 프랑스에서도 벤츠의 순위는 수입차 브랜드 가운데 17위다. 한국과 판매 규모가 비슷한 스페인에서도 벤츠의 순위는 현대차보다 낮다.

그렇기 때문에 내수 규모가 크지 않은 시장에서 수입 대중 브랜드 전체, 그리고 국내 제조사까지 제쳐버린 한국에서의 벤츠는 전혀 다른 의미를 갖는다. 벤츠는 이런 점을 십분 활용한다. 한국의 소비 형태를 적절하게 이용하고 있고 기회가 있을 때마다 중국의 10분 1, 바로 앞순위에 있는 영국의 절반도 안 되는 한국을 세계 5위 시장이라며 추켜세운다. 

이런 효과로 지난해 벤츠의 한국 내수 시장 점유율은 4%를 넘었다. 지난해 수입차 시장 점유율도 27%에 달했다. 고가의 프리미엄 브랜드가 한 국가의 전체 내수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이렇게 높은 사례는 찾기 힘들다. 벤츠와 같이 좋은 차가 많이 팔리는 것에 딴지를 거는 것이 아니다. 이런 소비 행태가 과연 정상적인지 헷갈려서 횡설수설해봤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019 상하이쇼 - 테슬라 모델 Y, 상하이모터쇼에서 양산 모델 공개
테슬라는 자사의 5번째 양산 모델인 '모델 Y'를 4월 개최하는 상하이 모터쇼를 통해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모델 3과 동일한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된 모델 Y
조회수 532 2019-02-22
글로벌오토뉴스
2019 제네바쇼 - 푸조, 모든 모델에 전동화 적용
푸조가 새로운 브랜드를 런칭한다. 2019년부터 출시하는 뉴모델에 전동화를 실현하고자 하는 푸조는 MOTION & e-MOTION이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조회수 326 2019-02-22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도 ‘다운사이징
한국과 미국 소비자의 취향에 맞춰 배기량이 큰 엔진을 주로 탑재해 왔던 제네시스도 신형 모델에서는 배기량을 줄이고 본격적인 다운사이징에 나선다. 특히 브랜드의
조회수 2,022 2019-02-22
오토헤럴드
2019 제네바쇼 - 메르세데스-벤츠 CLA 슈팅브레이크
메르세데스-벤츠는 3월 개최되는 2019 제네바 모터쇼에서 신형 CLA 슈팅 브레이크 (Mercedes-Benz CLA Shooting Brake)를 최초로 공
조회수 205 2019-02-22
글로벌오토뉴스
2019 제네바쇼 - 메르세데스-벤츠 EQV 컨셉 공개
메르세데스-벤츠는 3월 개최되는 2019 제네바 모터쇼에서 '컨셉 EQV (Mercedes-Benz Concept EQV)'를 최초로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메르
조회수 171 2019-02-22
글로벌오토뉴스
푸조 208·르노 클리오 ‘프랑스 국민차’ 걸고 제네바서 격돌
프랑스의 대표적인 두 브랜드, 푸조와 르노가 오는 3월 제네바에서 ‘프랑스 대표 국민차’ 타이틀을 놓고 격돌한다. 유럽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소형차, 르노 클리
조회수 168 2019-02-22
오토헤럴드
포드, 차세대 기술 탑재한 F-시리즈 슈퍼 듀티 픽업 공개
포드가 차세대 기술이 탑재된 F-시리즈 슈퍼 듀티 픽업을 공개했다. 새로운 F-시리즈 슈퍼 듀티는 7.3ℓ V8 엔진이 최초로 도입됐으며 기존 6.2 ℓ V8
조회수 297 2019-02-22
글로벌오토뉴스
중고차부터 불기 시작한 픽업 열풍, 인기 모델 거래 급증
미국 자동차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픽업트럭 열풍이 국내에서도 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판매대수 순위 1위부터 3위까지를 모두 픽업트럭이 차지한 미국은
조회수 294 2019-02-22
오토헤럴드
드 로스 모조스 르노 부회장, 부산공장 방문..최종 경고(?)
르노삼성이 노사합의가 지연되면서 부분파업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드 로스 모조스 르노그룹 부회장이 르노삼성 부산공장을 전격 방문, 그 배경에 관심…
조회수 969 2019-02-22
데일리카
포드, 직원이 제기한
미국 포드가 자사 차량의 연비가 과대 표시되거나 배기가스 배출량이 축소됐는지에 대해 대대적인 조사를 벌인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9월, 일부 직원이 주
조회수 473 2019-02-22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