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닛산의 미래, 배터리 전기차에 달렸다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74 등록일 2019.02.1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최근 닛산의 전동화 전략이 속도를 높이고 있다. 닛산은 실용적인 전기차 ‘리프’를 통해 일찌감치 배터리 전기차 분야에서의 입지를 닦아 왔을 뿐만 아니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기술인 'e-POWER'를 통해 전동화 전략의 영역을 넓혀 왔다. 닛산의 전동화 전략을 살펴본다.

글 / 원선웅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배터리 전기차 보급은 빠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여전히 회의적인 의견들도 적지 않다. 그러나 닛산은 배터리 전기차인 리프를 2010년부터 판매해 왔으며, 글로벌 누적 판매 실적 약 32만대의 판매고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기술인 ‘e-POWER’를 ‘노트’나 ‘세레나’에 탑재해 판매 실적을 크게 늘렸다.


2019 CES를 통해 공개한 닛산 리프 e-플러스는 에너지 밀도가 늘어난 배터리와 더 강력한 파워트레인을 적용해 기존 리프보다 주행거리를 40% 늘렸다. 리프 e-플러스는 최고 출력 218ps, 최대 토크 34.7kgm의 새롭게 개발된 e-파워트레인이 적용되었다. 기존 리프의 경우 최고출력 109ps, 최대토크 25.9kgm성능을 발휘한데 반해, e-플러스는 출력은 두배, 토크는 8.8kgm 향상되었다.

이로 인해 고속 주행시 가속 성능이 크게 향상되었다 80km/h에서 100km/h 가속 시간은 약 15% 단축되었으며, 고속도로 합류나 추월 시 더 부드러운 드라이빙이 가능해졌다는 설명이다. 최고 속도 또한 약 10% 높아졌다. 또한 리프 e-플러스의 배터리는 에너지 밀도를 약 25% 향상시켰으며, 실내 공간과 디자인을 희생하지 않고 용량을 55% 증가시켰다.


닛산 리프의 출시 시기를 통해 알 수 있듯이 닛산은 다른 제조사들보다 빠른 시점에 배터리 전기차를 출시했다. 닛산이 배터리 전기차 개발을 빠르게 진행했던 이유는 하이브리드 모델의 판매 부진에 있었다. 토요타는 1997년 프리우스를 출시했지만, 닛산의 하이브리드 모델이 출시된 것은 이보다 늦은 2000년 이었다. 이 때 등장한 하이브리드 모델 역시 100대 한정으로 판매된 만큼 판매실적에 큰 영향을 미치진 못했다.

이후 한동안 닛산은 하이브리드 모델을 개발하지 않았다. 당시 닛산은 카를로스 곤이 COO 로 취임해 재건 계획을 실행 중인 때였다. ‘리바이벌 플랜’이 한창 진행 중이었으며, 하이브리드 자동차 시장의 미래가 불투명했던 만큼 새로운 투자를 진행하긴 더욱 어려웠다.

한편, 당시 닛산은 소니와 손을 잡고 배터리 전기차에 적합한 리튬 이온 배터리 개발해 왔다. 토요타가 니켈 수소 배터리를 실용화해 프리우스에 탑재한 이후에도 꾸준히 리튬 이온 배터리를 개발해 왔다. 또한 NEC와 함께 배터리 생산 회사를 설립했던 만큼 배터리 전기차에 빠르게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었다. 하이브리드차 분야에서 뒤쳐진 닛산은 배터리 전기차를 통해 반격을 도모해 왔다.


하지만 초기 배터리 전기차의 보급은 쉽지 않았다. 짧은 주행 거리와 충전 시설 등 인프라 부족은 큰 걸림돌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배터리 기술 등의 발전을 통해 최근에는 일상 생활에서 배터리 전기차를 이용하는데 큰 불편함이 없을 정도로 충전시설이 보급되고 있으며, 주행거리 400km 수준의 전기차들이 본격적으로 보급되고 있다.

또한, 2015년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 사건, 일명 디젤게이트로 인해 내연기관 차량에 대한 규제의 흐름이 거세졌다. 프랑스와 영국의 경우 2040년부터 내연기관 차량에 대한 판매를 금지한다고 발표할 만큼 내연기관에 대한 규제는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이와 반대로 전동 파워트레인에 대한 소비자와 업계의 요구는 더욱 높아졌다. EV 보급을 향한 흐름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리프를 비롯한 닛산의 EV 사업 분야는 점점 더 주목을 받고 있다.


하지만 EV 보급에 따라 해결해야될 과제도 있다. 그 중 하나는 배터리의 재활용이다. 이를 위해 닛산은 배터리 재활용 기업인 ‘4R 에너지'를 설립했다. 이 회사는 1세대 리프 발매전 설립되어 배터리 전기차의 태동시기에 이미 배터리 재활용에 대한 고민을 시작해 왔다. 당시 닛산 내부에서는 리프의 출시에 맞춰, 향후 EV 보급이 확대되면 중고 배터리는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의가 일었다. 이러한 논의의 결과로 리프 출시된 설립된 기업이 바로 4R 에너지이다.

4R 에너지의 ‘4R’은 ‘Reuse (재사용)’ ‘Resale (재판매)’ ‘Refabricate (제품화)’ ‘Recycle (재활용)’의 머리글자이다.


배터리 전기차로 사용하기 어려운 수준의 중고 리튬 이온 배터리의 경우도 배터리 최대 용량의 약 70% 까지 충전 할 수 있기 때문에 다른 상품으로 충분히 재활용 할 수 있다. 그래서 단순히 폐기하는 것이 아니라, 4R 에너지와 같은 배터리 재활용 기업을 통해 다시 제품화해 판매하는 것이다.

4R 에너지 설립 8년이 지난해 4월, 닛사은 후쿠시마 현에 배터리를 재활용해 제품화하는 공장을 설립했다. 이 곳에서는 리프 차량에 사용되었던 배터리를 가공해 다양한 충전시설을 위한 제품을 생산한다.


그러나 배터리를 다시 제품화 하는 데에도 어려움은 있었다. 가장 어려웠던 것은 리튬 이온 배터리의 성능을 재확인하는 작업이었다고 한다. 초기에는 이 공정에 무려 16일의 시간이 걸려 재활용을 통한 제품화 공정에 어려움이 컸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기술 개발을 통해 제품화하는 공정 기간을 크게 줄일 수 있었으며, 그 결과 중고 리튬 이온 배터리 사업이 본격화되었다.

현재 한 대의 리프에서 회수한 리튬 이온 배터리는 3개 등급으로 나뉘어 제품의 성능을 구분하고 이를 바탕으로 다시 제품화한다. A급 성능의 배터리는 중고 EV의 교체 수요에 사용되며, B급 배터리는 지게차와 같은 산업용 전기차량, C급 배터리는 전력 충전시설의 고정식 장비에 사용되는 식이다. 토요타의 경우 프리우스에서 사용되었던 니켈 수소 배터리를 편의점인 세븐 일레븐 점포의 고정형 충전시설에 재활용하는 실증실험을 시작했다. 하지만, 토요타의 경우도 배터리의 성능 검사와 등급 분류까지는 아직 시행하고 있지 않다.

그 밖에도 닛산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배터리 전기차에 충전된 전력을 가정에 공급하는 이른바 ‘리프 투 홈’을 지난 2012년에 실용화하고 일반 이용자를 위해 출시했다. 참고로 유럽의 자동차 제조사가 선보이고 있는 배터리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의 경우 여전히 차량에 충전된 전력을 가정이나 사회에 공급하진 못하고 있다.


지난 해 말 공개된 '닛산 에너지' 또한 위와 같은 맥락의 시스템이다. 자동차와 에너지 시스템을 연결시키는 닛산 에너지는 닛산 에너지 서플라이 (Nissan Energy Supply), 닛산 에너지 쉐어 (Nissan Energy Share), 닛산 에너지 스토리지 (Nissan Energy Storage) 3가지 주요 기능을 가지고 있다. 닛산 에너지 서플라이는 가정이나 여행지 등 사용자가 언제든지 필요할 때 충전 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닛산이 인증한 충전기 설치업체를 통해 가정용 충전 설비를 마련하며, 외부에서는 닛산 커넥트 EV 어플리케이션이나 자동차 네비게이션을 통해 충전 가능한 장소를 확인할 수 있다. 닛산 에너지 쉐어는 협력사와 함게 EV를 활용한 에너지 관리이다. EV의 대용량 배터리에 충전된 전력을 주택과 건물의 전력 공급에 활용할 수 있으며, 여러대의 EV와 전력망을 연결해 VPP (Virtual Power Plant)의 역할을 가능케 한다. 닛산은 이미 일본, 미국, 유럽 등의 시장에서 여러 협력사들과 함께 닛산 에너지 공유의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닛산은 전 세계 자동차 제조사들보다 일찍 배터리 전기차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이를 통해 배터리 전기차 개발에 대한 노하우를 빠르게 획득할 수 있었으며, 동시에 내연기관이나 하이브리드카를 통해서는 실현 되기 어려운 사회 기반으로서의 역할까지 시야를 넓혀 갈 수 있었다.

지금까지 리프를 구입한 전 세계 32만명의 고객을 통해 수집된 데이터 역시 큰 강점이다. 앞으로 배터리 전기차 연구 개발에서 닛산은 확실히 우위에 있다. 또한, 지금까지 판매된 32만대의 차량에서 배터리 관련 사고가 단 한건도 없었다는 점도 향후 EV 개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배터리 전기차와 관련된 닛산의 기술력은 아직 세간에 크게 알려져 있지 않다. 최근 독일 제조사들의 프리미엄 전기차 출시 소식 속에 닛산 리프의 존재감이 다소 약해진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향후 전 세계적으로 배터리 전기차의 보급이 본격화되는 시점에서는 역량의 차이가 확연히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배터리 전기차 제조사로서 닛산의 미래가 기대된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현대차, 그랜저 IG 부분변경 디자인 유출, 역대급 파격
다음달 초 현대자동차 준대형 세단 그랜저의 부분변경모델이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국내 한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그랜저 IG 부분변경모델의 실내외가 담긴 사
조회수 9,392 2019-10-18
오토헤럴드
현대차 그랜저, 부분변경 앞두고 10% 할인 공세..K7에 ‘견제구’
현대차가 사실상 그랜저에 대한 ‘재고 처리’에 돌입했다. 17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이달 그랜저에 최대 10% 할인과 1%대의 저금리 혜
조회수 1,530 2019-10-17
데일리카
신형 투싼 넥쏘에서 전염된 디자인, 2021년 이전 N 버전 예상
현대자동차가 내년 상반기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의 4세대 완전변경모델을 출시할 예정인 가운데 신차의 외관 디자인이 넥쏘와 상당 부분 닮을 것으로
조회수 1,978 2019-10-16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2020년형 G70 출시, 3848만~5375만원
고속도로주행보조 등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시스템을 전트림 기본 탑재한 2020년형 제네시스 G70이 출시된다. 16일 제네시스 브랜드는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20
조회수 3,428 2019-10-16
오토헤럴드
뉘르부르크링에 나타난 제네시스 GV70, 눈에 띄는 독창성
다음달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 GV80이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일 예정인 가운데 해당 모델에 이어 출시를 앞둔 제네시스 콤팩트 SUV GV7
조회수 1,747 2019-10-16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휠체어 이용 가능한 고속버스 시범 운행, 미흡 사항 계속 보완할 것
국토교통부는 오는 28일부터 휠체어탑승 설비를 장착한 고속버스가 3개월 가량 시범(상업) 운행된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휠체어 이용자들도 고속버스를 타
조회수 144 2019-10-18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티구안 이달 말 본격 인도 개시, 베스트셀링 따논 당상
폭스바겐의 간판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구안이 최근 국내 인증을 통과하며 이달말 본격적인 고객 인도에 돌입한다. 지난 9월부터 사전 예약을 실시한 202
조회수 744 2019-10-18
오토헤럴드
E클래스 vs. 5시리즈 vs. A6, 시장 경쟁 후끈..소비자 선택은?
이달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신형 아우디 A6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등과 시장에서 직접적인 경쟁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국내 수
조회수 1,241 2019-10-18
데일리카
물었다 소형 SUV, 기아차 셀토스 사겠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소형 SUV 수요가 크게 증가하면서 경쟁이 치열해 지고 있는 가운데 가장 사고 싶은 모델은 기아차 셀토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카(K Car)가 전국 성인 남
조회수 828 2019-10-17
오토헤럴드
BMW코리아, 차원이 다른
친환경차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대중 브랜드와 프리미엄 브랜드를 가리지 않고 글로벌 완성차들이 앞 다퉈 친환경 로드맵을 발표하고 엔트리부터 플래그십까지 하이브
조회수 235 2019-10-17
오토헤럴드
현대기아차, 11월 그랜저·K5·GV80 출격..‘집안 싸움(?)’
다음 달,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는 현대기아차의 ‘거물급’ 신차들이 대거 선보여진다. 17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오는 11월엔 현대자동차 그랜저 부분…
조회수 1,459 2019-10-17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中, 친환경차 시장 성장세 주춤..위기론 고개드는 배경은?
북미시장과 함께 전세계 자동차 시장을 이끌고 있는 중국내 전기차 시장의 조짐이 심상치 않다. 17일 중국 자동차 협회(CAAM)에 따르면 지난 9월까지 중국에
조회수 175 2019-10-18
데일리카
드리프트도 가능한..현대차가 공개한 고성능 ‘스타렉스 N’
현대차가 만우절 이벤트로 선보인 이른바 ‘스타렉스 N'을 현실화 시켰다. 18일 현대자동차는 스타렉스 기반의 드리프트 차량 ‘i맥스 N 드리프트버스’
조회수 2,035 2019-10-18
데일리카
애스턴마틴 고성능 SUV ‘DBX’..실내 스파이샷 살펴보니
영국 스포츠카 제조사인 애스턴마틴이 올 12월 공개를 예고한 고성능 SUV DBX의 실내 스파이샷이 포착됐다. 사진 속 DBX의 실내는 커다란 2개의 디스플레
조회수 323 2019-10-18
데일리카
GM, 파업 31일만에 노·사 극적 합의..공장 일부 폐쇄 철회
최근 미국에서 총파업으로 갈등에 휩싸여있던 GM이 잠정 합의에 성공했다. 17일 전미자동차노조(UAW)는 GM 사측과의 잠정 합의와 함께 이에 관련한 세부 사
조회수 276 2019-10-18
데일리카
타타 회장이 직접 밝힌..재규어랜드로버 매각 계획은?
타타가 재규어랜드로버 매각은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다만, 새로운 파트너십을 모색해야 한다는 점에선 여지를 남겨뒀다. 나타라잔 찬드라세카란 (Nat…
조회수 405 2019-10-18
데일리카
NHTSA, 2020년 보다 강화된 신차평가 프로그램 업데이트 계획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현지시간으로 16일 2020년 보다 업그레이드된 신차평가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라고 발표했다. NHTSA는 보다 다양한 충돌 실
조회수 157 2019-10-18
오토헤럴드
코나, 독일 ‘아우토 빌트’ 소형 디젤 SUV 비교평가서 종합 1위
현대자동차의 소형SUV ‘코나’가 독일의 유명 자동차 잡지 ‘아우토 빌트(Auto Bild)’에서 실시한 소형 디젤 SUV 4종 비교 평가에서 가장 우수한 모델
조회수 273 2019-10-17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그 들이 만든 세 번째 스포츠카
2005년 다임러 그룹에서 자회사로 독립한 내용을 몰랐다면 메르세데스-AMG는 그동안 단순히 벤츠의 고성능차를 제작하는 서브 브랜드로 인식됐을지 모른다. 하지만
조회수 372 2019-10-17
오토헤럴드
[시승기] 가솔린의 실질적 대안..K7 프리미어 하이브리드
널찍한 실내공간, 편안한 승차감, 풍부한 편의사양 등을 갖춘 국산 준대형 세단은 SUV 강세 속에서도 꾸준한 인기를 넘어 세단 시장의 중심으로 자리잡고 있다.…
조회수 393 2019-10-17
데일리카
현대 8세대 쏘나타 하이브리드 시승기
현대자동차 8세대 쏘나타의 하이브리드버전을 시승했다. 진화한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더불어 세계 최초로 능동 변속 제어기술 채용한 것이 포인트다. 솔라 패널로 전기
조회수 572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2차 대전이 안겨 준 4륜구동 오프로드 스테이션 왜건 시대
*1946년 윌리스 오버랜드 왜건 스테이션 왜건을 전지형(全地形) 주파용으로 혁신시킨 것은 2차 세계대전이었다. 2차 세계대전은 속전속결의 전투로 그 주역을 담
조회수 211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꿈의 자동차로 불리는 자율주행차..불안불안한 이유는?
지난 130여년의 자동차는 잊어라. 미래의 자동차는 모빌리티라는 개념으로 확대되고 관련 비즈니스 모델도 차원을 달리할 것이다. 즉 자동차의 개념이 완전히 …
조회수 657 2019-10-14
데일리카
벤츠의 대형 SUV, 2020년형 GLS
우리나라에서 요즘처럼 대형 SUV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때가 있었을까? 문득 1993년에 쌍용자동차에서 무쏘를 처음 내놓았을 때가 떠오른다. 무쏘는 현재의 싼타
조회수 7,684 2019-10-14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포드, 머스탱 기반 전기 SUV 출시 계획..티저 이미지 살펴보니
포드가 머스탱을 기반으로 하는 전기 SUV의 개발 과정 일부를 공개했다. 16일(현지시간) 포드는 머스탱을 기반으로 개발 중인 전기 SUV의 테스트 과정을 공
조회수 265 2019-10-17
데일리카
전기차 폴스타2, 테슬라 모델3 직접 겨냥..막바지 개발 과정!
볼보의 고성능 브랜드 폴스타는 오는 2020년 6월 출시할 폴스타2 순수 전기차 개발 막바지에 들어섰다고 밝혔다. 이달 초 판매 가격까지 공개한 폴스타2는 …
조회수 316 2019-10-18
데일리카
폭스바겐, 2천만원대 전기차 출시 계획..전기차도 이젠 대중화(?)
폭스바겐이 전기차 대중화의 가장 큰 걸림돌로 꼽히는 비싼 가격을 대폭 낮춘 전기차를 오는 2024년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2025년까지 폭스바겐은 내연기관 …
조회수 316 2019-10-17
데일리카
볼보, 순수 전기차 ‘XC40’ 공개..402마력 파워
16일(현지시각) 볼보의 첫 번째 순수 전기 자동차인 XC40 리차지(Recharge)가 공개돼 주목된다. 순수전기 XC40은 기존의 가솔린, 디젤 및 플러
조회수 349 2019-10-17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애스턴마틴, 맥라렌 등 슈퍼카 업체들의 신기술 쟁탈전
일반 승용차 보다 월등한 성능을 자랑하는 스포츠카는 많은 사람이 '드림카'로 꼽으며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억대를 호가하는 가격과 차체 소재부
조회수 147 2019-10-18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자동차의 하중 또는 대기 온도 변화에 따른 자동차 성능과 타이어 특성 변화
자가 운전자라면 미끄러운 오르막길을 오르는 자동차의 바퀴가 헛돌고 올라가지 못하는 경우를 흔히 경험하였을 것이다. 이런 경우에 차량이 미끄러지지 않고 언덕길을
조회수 195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달표면 17번 왕복 거리를 달린 현대차의 수소전지차
현대자동차의 수소전지차 넥쏘와 투싼이 미국에서 1630만 km 누적주행거리를 달성했다. 이는 달표면을 17번 왕복하는 거리와 맞먹는다.현지 시간으로 14일 현대
조회수 266 2019-10-16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