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한국의 G바겐’으로 불려온..기아차 모하비

데일리카 조회 수1,280 등록일 2019.02.08
기아차, 모하비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6기통 디젤엔진이 탑재된 후륜구동 기반의 프레임바디 SUV.

떠오르는 차량을 찾기란 쉽지 않다. 국내 시장에서는 기아자동차 모하비가 유일하다.

현대차가 팰리세이드를 앞세워 바람몰이에 나섰지만, 모하비의 존재감이 유별난 이유다. 소위 ‘정통 SUV'를 추구하고 있으니, 그 지향점도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지만...

기아차, 모하비


모하비가 출시된 시점은 2008년.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여전한 현역이다. 어느 정도 세월의 흔적이 느껴질 수 밖에 없다.

근래의 대형 SUV와 비교한다면, 그 덩치가 약간은 왜소한 것도 사실이다. 팰리세이드보다 짧고, G4 렉스턴 보다도 키가 작다.

그럼에도 매력적인 디자인인건 사실이다. 해치백 같은 SUV가 득세하는 시대에 일침을 가하듯, 모하비의 투박한 스타일은 돋보인다. 유려하거나 예쁘진 않지만, 견고하고 단단해 보이는 인상이다.

마치 ‘이게 진짜 SUV다’ 라고 하는 듯한 모습이다. 연식변경을 거치며 그릴과 램프류 등의 형상은 어느 정도의 유행을 반영했지만, 그 디테일은 존재감을 높이는 방향으로 발전했다.

기아차, 모하비


클러스터, 내비게이션, 스티어링 휠, 퀼팅시트 등 부분변경을 거치며 추가된 사양들도 있지만, 전반적 구성의 오래된 인상을 지우기란 어렵다.

■ 여유로운 공간, 풍부한 편의사양

2열 거주성은 부족함이 없다. 시트의 등받이 각도 조절도 가능한데다. 키 181cm의 성인 남성이 앉더라도 담배갑 1.5개 정도의 레그룸이 확보된다. 다만 3열에 누군가를 앉히기에는 다소 민망하다.

센터페시아의 디자인은 한 세대 전의 것처럼 느껴지지만, 버튼의 배치와 조작 편의성은 높다. 일종의 반 작용일까, 버튼이 제법 크고, 가짓수가 많지 않아서 일수도 있겠다.

기아차, 모하비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과 후측방 경고 시스템,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등 근래의 안전 사양 구성은 충실히 갖춰져 있다. 유압식 스티어링 휠이 적용되는 특성상,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가 지원되지 않는 점은 아쉽다.

기존의 음성인식 서비스는 인공지능 플랫폼이 ‘카카오 i'로 변경됐다. 실제로 사용해봐도, 음성인식 서비스의 정확도는 제법 높아졌다.

큰 차체 탓일까. 서라운드 뷰 모니터링 기능은 기존 대비 발전했다. 주행 중 후방영상 디스플레이 기능은 물론, 세차장 진입 가이드 기능이 추가됐다.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과 동승석 워크인, 통풍시트 기능은 중간 트림인 ‘VIP'에서도 기본 사양과 선택 사양으로 적용됐다. 그간 두 기능은 최상위 트림 ’프레지던트‘에서만 선택이 가능했다. 3.0리터 디젤엔진은 강돠된 유로6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시키는 것도 특징이다.

더 뉴 모하비


■ 프레임바디 고유의 주행 감각

3.0리터 V6 디젤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는 최고출력 260마력, 57.1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시승 차량의 공차중량은 2285kg.

무게가 결코 가벼운 편이 아니지만, 이 거구를 끌고 나가는 데엔 차고 넘치는 성능이다. 실제로 도로를 달리다 보면 덩치에 안맞게 제법 빠르다. 물론, 유념해야한다. 이 차는 포르쉐 카이엔이 아니라는걸.

프레임바디 특유의 진동은 충분히 억제된 수준. 쌍용차 G4 렉스턴보다 노후한 뼈대라는 건 사실이지만, 승차감은 경쟁 차종 보다 나은 편이다. 다만, 키가 큰 SUV의 태생상 휘청이는 모습은 어쩔 수 없다.

기아차, 모하비


급격히 차선을 바꾸는 상황에서는 약간의 흔들림이 몇 번 반복된다. 물론, 그래선 안되겠지만, 이와 같은 주행이 반복된다면 2열 탑승자는 다소 멀미를 호소할지도 모르겠다.

정숙성은 G4 렉스턴이 보다 우위에 있다는 생각이지만, 전혀 기분 나쁘지 않은 소리를 발산한다. 6기통 엔진 특유의 회전질감, 다소 거친 디젤엔진 특유의 사운드는 강력한 주행 성능과 적절한 배합을 이룬다.

스티어링의 조향 감은 예상하는 그 느낌이다. 묵직하다. 덩치에 걸맞게 근엄하게 움직인다. 즉각적인 응답성이 아닌, 한 템포 여유 있는 움직임이다.

■ 모하비, 여전히 가치있는 SUV

기아차, 모하비


프레임바디 SUV를 논할 때, 오프로드 주행 성능은 반드시 언급되는 편이다. 물론, 국내에서의 모하비는 오프로더가 아닌, 고급 SUV의 인식이 짙은 건 사실이다.

그 관점에서 바라보자면, 노후한 탓에 상품성의 개선 여지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하비는 여전히 매력있는 SUV라는 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국산 SUV로는 유일한 6기통 디젤엔진을 갖췄다는 점. 이 만으로 팰리세이드와 G4 렉스턴 보다도 우위에 있을 수 있는 이유는 충분하다.

‘사골’이라 비판받는 문제야 어쩔 수 없다. 그리고 이는 기아차만의 문제는 아니다. 프레임바디의 특성상, 라이프사이클이 길기 때문이다.

기아차, 모하비


이는 토요타 랜드크루저, 닛산 패트롤도 안고 있는 문제인데, 두 모델의 용도를 상기시켜본다면, 모하비가 왜 오랫동안 풀체인지를 하지 않는지 돌이켜볼 수 있다. SUV도 점차 비슷해져가는 시대, 모하비가 더 가치있게 느껴지는 이유다.

사골이라 한들 어떠한가, 사골도 우려낼게 있으니까 사골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부가티, 1479마력 발휘하는 ′치론 스포트 에디션′ 공개..과연 가격은?
호주 공장 닫은 GM, 홀덴 판매망도 외주화 검토..철수 수순 밞나
폭스바겐, 상품성 높인 2019년형 아테온 출시..가격은 5718만원
“6만달러 넘는 고급차 전면 번호판 면제”..美서 법안 놓고 ‘논란’
닛산, ′캐시카이 N-모션′ 2000대 한정 판매..가격은 3700만원
재규어, 2019년형 F-페이스 출시..가격은 7110만~1억260만원
쌍용차, 신형 코란도에 ‘딥 컨트롤’ 탑재..레벨 2.5 자율주행 구현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모하비 종합정보
    2016.02 출시 대형SUV 01월 판매 : 391대
    경유 2959cc 복합연비 9.6~10.1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2.09
    사골은 사골인데 이젬 맹물만 나오는게 아니였나 이걸 빨아주는게 신기하다 이딴거 말고 차라리 2번째 페리 예상도나올려라.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2.09
    댓글도 참 더럽게 다네..
    3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2.11
    렉스턴도 후륜기반 프레임바디...단지 4기통일뿐...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2.11
    두번째 페리 펠리세이드 잡을라면 텔루라이드로 변신해야될 듯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현대차, 투싼 N라인 티저 이미지 공개..SUV도 고성능으로...
고성능 N 브랜드를 적용한 첫 SUV 출시가 임박했다. 현대자동차는 21일 투싼 N라인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투싼 N의 출시설이 외신들을 통해 전해진지
조회수 3,297 2019-02-22
데일리카
기아차, 제네바서 데뷔하는 전기차 콘셉트카 티저 공개
기아차 유럽법인(KME)이 새로운 전기차 콘셉트카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전기차 콘셉트카는 기아차 유럽 디자인센터에서 제작됐으며, 다음달 초
조회수 656 2019-02-22
오토헤럴드
제네시스도 ‘다운사이징
한국과 미국 소비자의 취향에 맞춰 배기량이 큰 엔진을 주로 탑재해 왔던 제네시스도 신형 모델에서는 배기량을 줄이고 본격적인 다운사이징에 나선다. 특히 브랜드의
조회수 2,022 2019-02-22
오토헤럴드
신형 쏘나타 심장은 4개, 터보로 배기량 키운 ‘N스포츠’까지
오는 3월 출시를 앞둔 현대자동차 신형 쏘나타(코드명 DN8)의 고성능 터보 버전 윤곽이 드러났다. 2.0 T-GDi 엔진을 탑재해 온 기존 모델과 달리, 2.
조회수 17,035 2019-02-21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90 리무진 출시..가격은 1억5511만원
고급차 제네시스 G90 리무진이 나왔다. 제네시스는 글로벌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G90의 리무진 모델을 출시하고 본격 시판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G
조회수 2,287 2019-02-19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드 로스 모조스 르노 부회장, 부산공장 방문..최종 경고(?)
르노삼성이 노사합의가 지연되면서 부분파업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드 로스 모조스 르노그룹 부회장이 르노삼성 부산공장을 전격 방문, 그 배경에 관심…
조회수 969 2019-02-22
데일리카
BMW·미니, 롤스로이스 이어 레몬법 적용 계획..소비자 권익 ‘확산’
BMW그룹코리아는 정부가 추진 중인 한국형 ‘레몬법’을 2019년 1월1일 이후 차량을 인수한 고객도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소급 적용하기로 결정했다고
조회수 563 2019-02-21
데일리카
올해 연초 출시된 신차 10대 중 8대가SUV인 것으로 나타났다. 저렴한 소형 SUV부터 1억 원이 넘는 고가의 프리미엄 SUV까지 모델 라인업도 고르게 분포해
조회수 1,444 2019-02-21
오토헤럴드
캐딜락, 신형 CT6··XT6 투입 계획..시장 공략 강화
캐딜락이 새해 공격적인 신차 출시를 예고했다. 21일 캐딜락코리아에 따르면, 신형 CT6와 XT6는 올해 중 국내 시장에 투입될 계획이다. 여기에 중형세단
조회수 1,074 2019-02-21
데일리카
코란도의 이유있는 자신감은
쌍용차에 코란도(KORANDO)는 단순한 차가 아니다. 1969년 신진자동차 지프로 출발, 1983년 코란도로 이름을 바꾼 이후 대한민국 남성의 로망으로 군림을
조회수 3,534 2019-02-20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캐딜락, “CT6 단종은 억측..신모델 출시 예정대로 진행될 것”
캐딜락이 CT6 단종은 없을 것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21일 캐딜락코리아 관계자는 신형 CT6 출시 계획과 해외에서 불거진 단종설을 묻는 질문에 “CT
조회수 263 2019-02-22
데일리카
푸조, ‘508 PSE 콘셉트’ 공개 계획..고급스런 감각 ′물씬′
푸조는 다음달 개막하는 ‘2019 제네바 모터쇼’에서 고성능 하이브리드 세단 ‘508 PSE’ 콘셉트를 공개할 계획이다. 508 ‘PSE’라는 고성능을 뜻하는
조회수 531 2019-02-22
데일리카
포드, 직원이 제기한
미국 포드가 자사 차량의 연비가 과대 표시되거나 배기가스 배출량이 축소됐는지에 대해 대대적인 조사를 벌인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9월, 일부 직원이 주
조회수 473 2019-02-22
오토헤럴드
포드, 차세대 기술 탑재한 F-시리즈 슈퍼 듀티 픽업 공개
포드가 차세대 기술이 탑재된 F-시리즈 슈퍼 듀티 픽업을 공개했다. 새로운 F-시리즈 슈퍼 듀티는 7.3ℓ V8 엔진이 최초로 도입됐으며 기존 6.2 ℓ V8
조회수 297 2019-02-22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를 밀어낸 스바루, 컨슈머 리포트 브랜드 랭킹 1위
지난해 미국 컨슈머 리포트 조사에서 브랜드 순위 1위를 차지해 주목을 받았던 제네시스가 올해는 스바루에게 자리를 내주고 2위로 밀려났다. 현지시각으로 21일 발
조회수 349 2019-02-22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포르쉐 파나메라4 E 하이브리드 시승기
포르쉐 파나메라4 E 하이브리드를 시승했다. 3.0리터 V6 트윈 터보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를 조합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카이엔과 함께 포르쉐의 전
조회수 254 2019-02-22
글로벌오토뉴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플래티넘
5.1미터, 2.6톤에 이르는 차체는 도로는 물론 어디에서도 강력한 위압감을 전달했다. 6.2리터 8기통 자연흡기식 엔진은 다운사이징과 터보가 넘쳐나는 요즘같은
조회수 191 2019-02-22
오토헤럴드
아메리카 프리미엄의 진화,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플래티넘
얼마 전 영화 ‘싱 스트리트’를 다시 감상할 기회가 있었다. 어느 날 첫사랑에 빠진 소년이 그녀에게 잘 보이고 싶어 밴드를 결성하는 과정 그리고 음악 속에서의
조회수 272 2019-02-21
글로벌오토뉴스
넥쏘가
"수소 폭탄요? 우리나라는 아직 그런 능력을 갖추고 있지도 않은데 수소 전기차가 수소 폭탄이면 그건 대단한 거죠" 충남 홍성군 내포 수소 스테이션에서 만난 충남
조회수 280 2019-02-21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블레이저의 디자인과 크로스오버 차량
한국 GM이 조만간 선보일 것으로 보이는 신형 블레이저는 준중형급 이쿼녹스와 대형급 트래버스 사이에 위치하는 차체 크기다. 블레이저의 길이는 4,917mm, 폭
조회수 439 2019-02-22
글로벌오토뉴스
자율주행차를 멀어지게 만든 이세돌
흔히 ‘인간 대 인공지능’이라고 불리는 대결이었던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가 끝난 지도 어느 새 3년이 흘렀다. 구글 딥마인드의 바둑 인공지능인 알파고와
조회수 336 2019-02-22
글로벌오토뉴스
내 차와의 첫 교감, 자동차 문 손잡이 TMI
처음 자동차가 발명된 이후 지금에 이르기까지 자동차의 모양과 성능은 정말 크게 달라졌다. 또한 이전의 기능과 기술들은 지속적으로 개발돼 새롭고 다양한 기능으로
조회수 451 2019-02-21
카룻
[김필수 칼럼] 위기감 고조되는 르노삼성..생존 전략은?
국내 자동차 산업은 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고비용 저생산 이라는 고정적 공식은 지속되고 있고 전체 경기도 어려워 일자리 창출도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다. …
조회수 154 2019-02-20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2019 제네바쇼 - 푸조, 모든 모델에 전동화 적용
푸조가 새로운 브랜드를 런칭한다. 2019년부터 출시하는 뉴모델에 전동화를 실현하고자 하는 푸조는 MOTION & e-MOTION이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조회수 326 2019-02-22
글로벌오토뉴스
2019 상하이쇼 - 테슬라 모델 Y, 상하이모터쇼에서 양산 모델 공개
테슬라는 자사의 5번째 양산 모델인 '모델 Y'를 4월 개최하는 상하이 모터쇼를 통해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모델 3과 동일한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된 모델 Y
조회수 532 2019-02-22
글로벌오토뉴스
롤스로이스, 10년 내 모든 차량 EV로 전환한다
롤스로이스는 고객 맞춤형 비스포크 공간인 ‘롤스로이스 부티크’를 전 세계 최초로 서울에 오픈하고, 국내 럭셔리 브랜드 시장에서의 판매 확대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
조회수 215 2019-02-21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 이륜차보다 저렴한 전기차 ‘트위지 라이프’ 출시
르노삼성차가 기존 모델 대비 최대 150만원이 더 저렴한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라이프(Twizy Life) 트림을 새로 출시했다.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르노
조회수 738 2019-02-21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SK 텔레콤, 자율주행차 해킹 위험 원천봉쇄 기술 공개
SK텔레콤이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MWC19」에서 ‘양자암호 게이트웨이’, ‘모바일 엣지 컴퓨팅’ 등 차세대 5G 기술을 대거 시연한다. SK
조회수 255 2019-02-20
글로벌오토뉴스
애플, 안면 인식 기술 자동차에 접목 계획..“얼굴로 차 문 연다”
애플이 안면 인식 프로그램을 자동차에 접목하기 위한 특허를 출원했다. 18일 씨넷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7일(현지 시각) 미국 특허청에 ‘…
조회수 404 2019-02-18
데일리카
테슬라, 새로운 차량 보안 시스템 도입
테슬라 미국시장에 판매되고 있는 모델 3를 시작으로 모델 S와 모델 X에 새로운 보안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보안 시스템은 '센트리 모드'라 불리
조회수 571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