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한국의 G바겐’으로 불려온..기아차 모하비

데일리카 조회 수2,972 등록일 2019.02.0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차, 모하비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6기통 디젤엔진이 탑재된 후륜구동 기반의 프레임바디 SUV.

떠오르는 차량을 찾기란 쉽지 않다. 국내 시장에서는 기아자동차 모하비가 유일하다.

현대차가 팰리세이드를 앞세워 바람몰이에 나섰지만, 모하비의 존재감이 유별난 이유다. 소위 ‘정통 SUV'를 추구하고 있으니, 그 지향점도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지만...

기아차, 모하비


모하비가 출시된 시점은 2008년.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여전한 현역이다. 어느 정도 세월의 흔적이 느껴질 수 밖에 없다.

근래의 대형 SUV와 비교한다면, 그 덩치가 약간은 왜소한 것도 사실이다. 팰리세이드보다 짧고, G4 렉스턴 보다도 키가 작다.

그럼에도 매력적인 디자인인건 사실이다. 해치백 같은 SUV가 득세하는 시대에 일침을 가하듯, 모하비의 투박한 스타일은 돋보인다. 유려하거나 예쁘진 않지만, 견고하고 단단해 보이는 인상이다.

마치 ‘이게 진짜 SUV다’ 라고 하는 듯한 모습이다. 연식변경을 거치며 그릴과 램프류 등의 형상은 어느 정도의 유행을 반영했지만, 그 디테일은 존재감을 높이는 방향으로 발전했다.

기아차, 모하비


클러스터, 내비게이션, 스티어링 휠, 퀼팅시트 등 부분변경을 거치며 추가된 사양들도 있지만, 전반적 구성의 오래된 인상을 지우기란 어렵다.

■ 여유로운 공간, 풍부한 편의사양

2열 거주성은 부족함이 없다. 시트의 등받이 각도 조절도 가능한데다. 키 181cm의 성인 남성이 앉더라도 담배갑 1.5개 정도의 레그룸이 확보된다. 다만 3열에 누군가를 앉히기에는 다소 민망하다.

센터페시아의 디자인은 한 세대 전의 것처럼 느껴지지만, 버튼의 배치와 조작 편의성은 높다. 일종의 반 작용일까, 버튼이 제법 크고, 가짓수가 많지 않아서 일수도 있겠다.

기아차, 모하비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과 후측방 경고 시스템,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등 근래의 안전 사양 구성은 충실히 갖춰져 있다. 유압식 스티어링 휠이 적용되는 특성상,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가 지원되지 않는 점은 아쉽다.

기존의 음성인식 서비스는 인공지능 플랫폼이 ‘카카오 i'로 변경됐다. 실제로 사용해봐도, 음성인식 서비스의 정확도는 제법 높아졌다.

큰 차체 탓일까. 서라운드 뷰 모니터링 기능은 기존 대비 발전했다. 주행 중 후방영상 디스플레이 기능은 물론, 세차장 진입 가이드 기능이 추가됐다.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과 동승석 워크인, 통풍시트 기능은 중간 트림인 ‘VIP'에서도 기본 사양과 선택 사양으로 적용됐다. 그간 두 기능은 최상위 트림 ’프레지던트‘에서만 선택이 가능했다. 3.0리터 디젤엔진은 강돠된 유로6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시키는 것도 특징이다.

더 뉴 모하비


■ 프레임바디 고유의 주행 감각

3.0리터 V6 디젤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는 최고출력 260마력, 57.1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시승 차량의 공차중량은 2285kg.

무게가 결코 가벼운 편이 아니지만, 이 거구를 끌고 나가는 데엔 차고 넘치는 성능이다. 실제로 도로를 달리다 보면 덩치에 안맞게 제법 빠르다. 물론, 유념해야한다. 이 차는 포르쉐 카이엔이 아니라는걸.

프레임바디 특유의 진동은 충분히 억제된 수준. 쌍용차 G4 렉스턴보다 노후한 뼈대라는 건 사실이지만, 승차감은 경쟁 차종 보다 나은 편이다. 다만, 키가 큰 SUV의 태생상 휘청이는 모습은 어쩔 수 없다.

기아차, 모하비


급격히 차선을 바꾸는 상황에서는 약간의 흔들림이 몇 번 반복된다. 물론, 그래선 안되겠지만, 이와 같은 주행이 반복된다면 2열 탑승자는 다소 멀미를 호소할지도 모르겠다.

정숙성은 G4 렉스턴이 보다 우위에 있다는 생각이지만, 전혀 기분 나쁘지 않은 소리를 발산한다. 6기통 엔진 특유의 회전질감, 다소 거친 디젤엔진 특유의 사운드는 강력한 주행 성능과 적절한 배합을 이룬다.

스티어링의 조향 감은 예상하는 그 느낌이다. 묵직하다. 덩치에 걸맞게 근엄하게 움직인다. 즉각적인 응답성이 아닌, 한 템포 여유 있는 움직임이다.

■ 모하비, 여전히 가치있는 SUV

기아차, 모하비


프레임바디 SUV를 논할 때, 오프로드 주행 성능은 반드시 언급되는 편이다. 물론, 국내에서의 모하비는 오프로더가 아닌, 고급 SUV의 인식이 짙은 건 사실이다.

그 관점에서 바라보자면, 노후한 탓에 상품성의 개선 여지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하비는 여전히 매력있는 SUV라는 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국산 SUV로는 유일한 6기통 디젤엔진을 갖췄다는 점. 이 만으로 팰리세이드와 G4 렉스턴 보다도 우위에 있을 수 있는 이유는 충분하다.

‘사골’이라 비판받는 문제야 어쩔 수 없다. 그리고 이는 기아차만의 문제는 아니다. 프레임바디의 특성상, 라이프사이클이 길기 때문이다.

기아차, 모하비


이는 토요타 랜드크루저, 닛산 패트롤도 안고 있는 문제인데, 두 모델의 용도를 상기시켜본다면, 모하비가 왜 오랫동안 풀체인지를 하지 않는지 돌이켜볼 수 있다. SUV도 점차 비슷해져가는 시대, 모하비가 더 가치있게 느껴지는 이유다.

사골이라 한들 어떠한가, 사골도 우려낼게 있으니까 사골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부가티, 1479마력 발휘하는 ′치론 스포트 에디션′ 공개..과연 가격은?
호주 공장 닫은 GM, 홀덴 판매망도 외주화 검토..철수 수순 밞나
폭스바겐, 상품성 높인 2019년형 아테온 출시..가격은 5718만원
“6만달러 넘는 고급차 전면 번호판 면제”..美서 법안 놓고 ‘논란’
닛산, ′캐시카이 N-모션′ 2000대 한정 판매..가격은 3700만원
재규어, 2019년형 F-페이스 출시..가격은 7110만~1억260만원
쌍용차, 신형 코란도에 ‘딥 컨트롤’ 탑재..레벨 2.5 자율주행 구현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2.09
    사골은 사골인데 이젬 맹물만 나오는게 아니였나 이걸 빨아주는게 신기하다 이딴거 말고 차라리 2번째 페리 예상도나올려라.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2.09
    댓글도 참 더럽게 다네..
    3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2.11
    렉스턴도 후륜기반 프레임바디...단지 4기통일뿐...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2.11
    두번째 페리 펠리세이드 잡을라면 텔루라이드로 변신해야될 듯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N  배지 달고 290마력, 쏘나타 N 라인 고화질 스파이샷
쏘나타 고성능 모델 쏘나타 N 라인의 스파이샷이 공개됐다. 쏘나타 N과 일반 쏘나타와 차이점은 꽤 클 것으로 보인다. 위장막에 가려져 있지 않은 라디에이터 그릴
조회수 1,056 2019-12-05
오토헤럴드
올해 마지막 신차, 제네시스 GV80ㆍ기아차 K5 판도 뒤집나
현대차 그랜저와 쏘나타는 원래 잘 팔리는 모델이다. 지난 11월 한달 그랜저는 1만대 넘게 팔렸고 쏘나타와 싼타페도 저력을 보이며 각각 8800여대, 7000여
조회수 857 2019-12-05
오토헤럴드
국산차 5개 제조업체, 19년 12월 판매조건 발표
국내 5개 자동차 제조업체의 12월 자동차 판매조건이 발표되었다. 업체들은 연말 이벤트를 통해 현금 할인 혜택과 다양한 할부상품을 제공하며, 일부 차종에 대해서
조회수 18,689 2019-12-01
다나와자동차
주행 테스트에 돌입한 산타크루즈 픽업, 국내서 먼저 목격
지난달 현대자동차가 북미 시장을 겨냥해 라입업에 새롭게 추가하는 가칭 '산타크루즈 픽업 트럭'이 미국 앨라배마 공장에 생산되어 2021년 판매에
조회수 764 2019-12-04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현대차 고성능 콘셉트카 RM19 통해 예상 가능한 변화
현대자동차는 지난 '2019 LA 오토쇼'를 통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콘셉트 '비전 T(Vision T)'와 함께 고성능 콘
조회수 346 2019-12-05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신형 골프, 가솔린 vs. 디젤..한국시장에 투입할 차종은?
폭스바겐이 8세대 신형 골프를 공개한 가운데, 한국시장에 어떤 차종이 투입할지 관심을 모은다. 폭스바겐 관계자는 3일(현지시각)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열…
조회수 385 2019-12-04
데일리카
DS 오토모빌, 동급 최고 사양의 프리미엄 콤팩트 SUV ‘DS 3 크로스백’ 출시 임박
DS 오토모빌(이하 DS)이 프리미엄 콤팩트 SUV ‘DS 3 크로스백(DS 3 CROSSBACK)’의 10일 국내 공식 출시를 앞두고 오늘부터 사전계약을 시작
조회수 409 2019-12-04
글로벌오토뉴스
BMW 화재 EGR과 무관 누유 등 원인, 국토부 중간결과 발표
지난 10월 집중적으로 발생한 BMW 차량 화재의 원인이 지난해 논란이 됐던 EGR(배기가스 재 순환장치) 결함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교통부는
조회수 304 2019-12-04
오토헤럴드
국내 완성차 5사, 11월 판매 부진 지속... 그랜저 1위 탈환
국내 완성차 업체 5개사의 11월 판매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신차효과로 전월 대비 소폭 증가한 모습을 보였지만, 전년 동월 대비 모두 내수와 수출에서 부진한
조회수 1,487 2019-12-03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역동성+친환경, BMW 5시리즈 PHEV 국내 출시 초읽기
BMW의 베스트셀링 세단 5시리즈에 친환경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시스템이 결합된 BMW '530e iPerformance'의 국내 시장
조회수 380 2019-12-05
오토헤럴드
3.5리터 V6 탑재한 싼타페는 어떤 맛, 현대차 호주 시장 투입
현대자동차가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싼타페의 2020년형 모델을 호주에서 선보이며 3.5리터 V6 엔진 라인업을 새롭게 추가했다. 현대차는 호주에서 판
조회수 509 2019-12-04
오토헤럴드
아우디 최강의 Q8,
아우디는 고성능 Q8 모델인 'RS Q8' (Audi RS Q8)를 2020년 1분기 유럽 시장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독일에서의 기본 모델 가격은 12만 70
조회수 2,557 2019-12-03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신형 골프, 독일서 판매 돌입..한국시장 투입은 언제?
‘해치백의 대명사’로 통하는 폭스바겐 골프가 독일시장에서부터 판매가 시작된다. 또 한국시장은 빠르면 내년 말, 늦어도 오는 2022년부터는 판매된다. 폭…
조회수 859 2019-12-03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시승기] 엔진회전수 8000rpm도 거뜬..도로 위 레이싱카 페라리 ‘F8 트리뷰토’
8000rpm까지 상승하는 V8 트윈터보, 미드십 후륜구동, F1의 손길이 매만져진 디자인. 어느 것 하나 쉽게 지나칠 수 없는 단어들이 한 조합을 이루고 눈앞
조회수 218 2019-12-05
데일리카
작지만 역동적이다, 메르세데스 벤츠 4세대 A220 시승기
메르세데스 벤츠의 4세대 A클래스를 시승했다. 스타일링 익스테리어는 좀 더 심플하면서도 전체적인 형상으로 역동성을 살리고 있으며 인테리어는 S클래스와 같은 더블
조회수 2,752 2019-11-28
글로벌오토뉴스
[LA 특급 EP.31] 기아차 스팅어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기아자동차는 총 51만3605대로 전년 동기 대비 3.30%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미국 내 신차 판매가 지난해
조회수 526 2019-11-28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하영선 칼럼] 45년된 폭스바겐 ‘골프’를 보면서..현대차 ‘포니’가 떠오른 이유!
딱 40초에 1대, 1분이면 1.71대가 팔린다. 글로벌 시장에서 ‘해치백의 대명사’로 불리는 독일 폭스바겐 브랜드의 골프(Golf) 얘기다. 골프는 작년
조회수 249 2019-12-05
데일리카
[기자수첩] 허술한 보안에 맥 빠진 신차 제네시스 GV80
올해 출시되는 신차 가운데 마지막 모델이 될 제네시스 GV 80이 연일 화제다.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온 실제 차 이미지를 보고 난 후의 반응은 일단 뜨겁다. 역
조회수 748 2019-12-05
오토헤럴드
재활용과 디자이너의 딜레마
재활용(再活用; recycling)이라는 말은 요즈음 가장 ‘트렌디(trendy)’한 단어들 중의 하나일 것이다. 제품의 종류를 막론하고 재활용의 개념이 들어가
조회수 273 2019-12-03
글로벌오토뉴스
[구상 칼럼] 포드가 내놓은 대형 SUV ‘올 뉴 익스플로러’..디자인 특징은?
요즈음은 그야말로 대형 SUV가 물밀듯이 등장한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미국 본토에서 온 또 하나의 차량이 등장했다. 그것은 포드의 중형 SUV 익스플로
조회수 487 2019-12-03
데일리카
[브랜드 히스토리] ‘해치백의 대명사’ 폭스바겐 골프..45년 역사 살펴보니...
골프는 지금으로부터 45년전인 지난 1974년에 처음으로 선보였는데, 당시 인기를 모았던 각진 형태의 세단 스타일에서 벗어나 실용성을 강조한 새로운 디자인으…
조회수 342 2019-12-03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제네시스 첫 전기차 2021년 출시, 2024년 전동화 라인업 확대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번째 전기차가 2021년 출시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2024년 이후 전동화 라인업을 본격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
조회수 446 2019-12-05
오토헤럴드
테슬라 사이버트럭, 각진 디자인 선보인 이유는?
최근 공개된 테슬라의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트럭'은 성능 뿐만 아니라 독특한 디자인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테슬라의 CEO인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사이버
조회수 671 2019-11-28
글로벌오토뉴스
링컨, 리비안 플랫폼 적용한 전기 SUV 출시 계획..차별점은?
링컨이 오는 2022년 전기 SUV를 선보인다. 27일(현지시각) 로이터 통신은 포드의 정통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링컨이 오는 2022년 전기차 제조사인 리
조회수 689 2019-11-28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최첨단 신기술 대거 적용된..폭스바겐 8세대 신형 골프의 ‘변신’
3일(현지시각) 폭스바겐이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열린 폭스바겐 골프(Golf) 8세대 글로벌 미디어 드라이빙 행사에서 공개한 신형 골프에는 새로운 차원의 지능성…
조회수 3,145 2019-12-04
데일리카
폭스바겐 8세대 골프..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무장(武裝)
해치백의 대명사로 불려온 폭스바겐 골프가 8세대로 진화하면서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해 주목을 받는다. 2일(현지시각) 폭스바겐이 포르투갈 포…
조회수 391 2019-12-03
데일리카
메르세데스 벤츠트럭, 사이드 가드 어시스트 개발
메르세데스 벤츠 트럭이 대형 트럭 악트로스에 주변의 전동 스쿠터 등 이동체를 인지하고 운전자에게 경고할 수 있는 사이드 가드 어시스트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메
조회수 463 2019-11-28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