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브랜드 역사의 시작 #26. 일본 최초의 빨간색 '혼다 S500'

오토헤럴드 조회 수382 등록일 2019.02.07

혼다가 시판한 첫 자동차는 1963년 8월에 나온 T360 경 트럭이었다. T360도 기술적으로 흥미로운 점이 많지만, 두 달 뒤에 판매를 시작한 S500은 그 이상으로 큰 의미가 있다. 창업자 혼다 소이치로(本田宗一?) 의지가 직접 반영되었고, 당시까지 혼다가 쌓은 모터사이클 경험을 바탕으로 이후로 나올 자동차들의 성격과 이미지를 규정한 모델이기 때문이다.

혼다가 자동차 개발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것은 1958년 9월, 혼다 시로코(白子) 공장에 있었던 기술연구소에 자동차 개발을 맡을 제3연구과가 만들어지면서 부터다. 이곳에서는 국민차 규격에 맞춰 승용차와 트럭, 스포츠카의 시제차를 만들기 시작했다. 이 가운데 트럭은 당시 일본 내 수요가 많았던 상용차 시장을 의식한 후지사와 다케오(藤?武夫)와 스포츠카는 기존 자동차 업체와의 직접 경쟁을 피하면서 새로운 수요를 개척하는 한편 모터스포츠 참여를 통한 자동차 발전을 꾀한 혼다 소이치로의 의견을 따른 것이었다.

한창 개발이 진행 중이던 1961년 5월에 통상산업성이 자동차 행정 기본방침을 통해 생산업체 신규 참여를 금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혼다의 움직임은 바빠졌다. 법안이 시행되기 전에 생산실적을 만들지 않으면 자동차 산업 진출이 가로 막힐 수 있었다. 결국 1962년 초에 경 스포츠카와 경 트럭부터 양산 전 단계의 시제차 제작이 시작되었다. 그리고 1962년 6월, 건설이 한창이었던 스즈카 서킷에서 혼다는 스포츠카인 스포츠 360 시제차에 개발책임자 나카무라 요시오(中村良夫)를 동반석에 태우고 관중 앞을 달렸다.

시제차 개발을 시작해 완성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겨우 4개월 반 정도였다. 그리고 10월에 열린 전일본 자동차 쇼(지금의 도쿄모터쇼)에 스포츠 360, 스포츠 360을 바탕으로 크기를 키운 S500, 경 트럭인 T360을 함께 전시했다. 여러 여건을 고려한 끝에, 혼다는 스포츠 360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결국 혼다의 첫 시판 승용차는 S500이 되었다. 경차와 소형차를 고루 내놓음으로써 혼다를 법적 제한에서 벗어날 수 있는 종합 자동차 회사로 키우는 한편 기왕 스포츠카를 내놓는다면 성능 면에서도 손색이 없는 차를 만들겠다는 혼다 소이치로의 생각이 반영된 결정이었다.

S500은 스포츠 360의 차체 너비를 약 10cm, 길이를 약 30cm 키우고 더 큰 엔진을 얹은 모델이었다. 디자인은 가와무라 마사오(河村雅夫)가 맡았다. 혼다의 첫 차에 쓰인 수랭식 4기통 엔진은 당시 양산차로는 평범하지 않은 기술이 쓰였다. 밸브계는 고회전 특성이 뛰어난 DOHC(기통당 2밸브) 구성으로, 모터사이클 엔진의 경험을 살린 것이었다. 흡기 쪽에는 실린더마다 한 개씩 모두 네 개의 카뷰레터를 달았고, 배기 매니폴드는 실린더마다 길이를 통일했다.

실린더 헤드와 블록은 알루미늄 합금으로 만드는 한편, 회전수를 충분히 높일 수 있도록 값비싼 니들롤러 베어링으로 크랭크샤프트를 지지했다. 초기에 492cc 였던 배기량은 양산 모델에서 531cc로 커졌고, 8000rpm에서 44마력의 최고출력을 내며 회전한계는 9500rpm에 이르렀다. 당시 양산차로서는 보기 드문 고회전형 엔진이었던 셈이다.

변속기는 1단을 제외한 나머지 단에 동기기구(싱크로나이저)가 쓰인 4단 수동이었고, 뒤 디퍼렌셜에서 갈라져 나온 드라이브 샤프트가 다시 알루미늄 케이스에 들어 있는 체인 구동계를 거쳐 뒷바퀴로 구동력을 전달하는 동력계 배치가 독특했다. 모터사이클의 것을 연상케 하는 이 체인 구동계는 서스펜션의 트레일링 암 역할도 했고, 절묘한 디퍼렌셜 배치로 차체 뒤쪽에 스페어 타이어를 넣고도 짐을 실을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할 수 있었다.

단순한 사다리꼴 프레임에 달린 서스펜션은 앞이 더블 위시본, 뒤가 구동방식을 고려한 트레일링 암 형식으로, 당시에는 경주차에서나 볼 수 있는 구성이었다. 1963년 10월부터 판매를 시작한 S500은 45만 9000엔의 가격표가 붙었다. 스포츠카 성격의 일본차 가운데에서도 꽤 저렴한 값이었다.

또한, S500은 일본 승용차 처음으로 빨간색 차체를 쓴 것이 화제가 되었다. 당시 빨간색은 긴급자동차 전용으로 일반 차에서는 쓸 수 없도록 법으로 제한되어 있었기 때문에, 혼다는 일본 운수성과 논쟁을 벌인 끝에 사용허가를 받았다.

S500 이후로 다른 업체들도 빨간색 차를 내놓기 시작했다. 혼다에게는 큰 의미가 있는 차인 S500이 판매된 기간은 1년 남짓으로 무척 짧았다. 1964년 말에 같은 설계를 바탕으로 더 큰 엔진을 얹은 S600에게 자리를 넘겨주었기 때문이다. 1년여 동안 생산된 S500은 1363대였고, 이후 S600, S800으로 발전하며 초기 혼다 스포츠카의 기틀을 마련했다.

첫 승용차가 모터스포츠에서 갈고 닦은 모터사이클 기술이 어우러진 창의적 스포츠카였다는 사실은 소비자들의 기억에 혼다의 브랜드 이미지를 뚜렷하게 새기기에 충분했다. 그리고 혼다가 경 스포츠카 출시를 포기하는 계기가 되었던 통상산업성의 자동차 산업 신규진출 금지 움직임은 법안이 폐기되면서 자연스럽게 사라지고 말았다.


류청희 칼럼니스트/webmas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인피니티가 선보인 세계 최초의 ‘이것’..“성능·효율 모두 챙겼다”
인피니티가 세계 최초로 양산에 성공한 VC-터보 엔진은 가변 압축비 기술을 적용해 연료 효율성과 성능을 동시에 챙긴 것이 특징이다. 19일 인피니티가 국내…
조회수 762 2019-02-20
데일리카
기아차 텔루라이드 연비, 현대차 팰리세이드보다 한 수 위
기아자동차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의 북미 내 공식 연비가 발표됐다. 형제격 모델 현대차 팰리세이드 보다 우수한 기록을 보
조회수 1,035 2019-02-20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90 리무진 출시..가격은 1억5511만원
고급차 제네시스 G90 리무진이 나왔다. 제네시스는 글로벌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G90의 리무진 모델을 출시하고 본격 시판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G
조회수 1,649 2019-02-19
데일리카
신차 주력 소비자층, 20~30대 밀리고..50~60대 핵심으로 급부상
신차를 구매하는 소비자층에 변화가 생겼다. 주력 소비자층으로 불렸던 20~30대를 밀어내고 50~60대가 주력으로 떠올랐다. 리서치 업체 컨슈머인사이트(대…
조회수 1,025 2019-02-19
데일리카
신형 코란도 2216만원부터, 투싼보다 싸게 공격적으로
쌍용차 신형 코란도의 가격과 외관 및 실내 일부가 동호회 사이트 등을 통해 공개됐다. 사전 계약을 위해 인터넷에 공개된 코란도의 가격은 2216만원부터 최고 2
조회수 10,311 2019-02-18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코란도의 이유있는 자신감은
쌍용차에 코란도(KORANDO)는 단순한 차가 아니다. 1969년 신진자동차 지프로 출발, 1983년 코란도로 이름을 바꾼 이후 대한민국 남성의 로망으로 군림을
조회수 982 2019-02-20
오토헤럴드
롤스로이스, ‘한국형 레몬법’ 전격 도입..럭셔리 브랜드 최초
롤스로이스가 한국형 ‘레몬법’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럭셔리 브랜드로는 최초의 사례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Torsten Mller-
조회수 279 2019-02-20
데일리카
인피니티, 중형 SUV ‘더 올-뉴 QX50’ 출시..가격은 5190만~6330만원
인피니티코리아(대표 강승원)는 19일 서울 워커힐 그랜드 호텔에서 ‘더 올-뉴 QX50(THE ALL-NEW QX50)’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조회수 1,447 2019-02-19
데일리카
[오토포토] 포르쉐, 신형 카이엔에 적용된 국내 사양은?
'카이엔'은 지난 2002년 포르쉐 라인업에 추가된 이후 전세계 시장에서 76만대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사실상 포르쉐 전체 판매 실적을 견인하던 중
조회수 1,363 2019-02-18
오토헤럴드
혼다, 2019년형 CR-V 국내 시판..가격은 3690만~4300만원
혼다가 2019년형 CR-V 터보를 시판한다. 혼다코리아는 첨단 안전 사양을 ‘혼다 센싱’을 기본 탑재한 2019년형 CR-V 터보의 국내 판매를 시작한다고
조회수 2,785 2019-02-18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JD파워 내구성 조사 순위, 쉐보레는 오르고 현대기아차는 하락
쉐보레는 오르고, 현대기아차는 하락했다. 19일 미국 자동차 시장조사업체 JD파워의 내구성 조사(VDS)에 따르면, 현대차는 31개 브랜드 중 공동 8위를
조회수 170 2019-02-20
데일리카
현대차 픽업
현대자동차가 북미시장을 겨냥해 개발 중인 가칭 '산타크루즈(Santa Cruz·HCD-15)' 픽업이 디자인 작업을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1
조회수 1,077 2019-02-20
오토헤럴드
2019 제네바쇼 - BMW 인디비주얼 M850i 나이트 스카이 에디션
BMW는 2019 제네바 모터쇼에서 BMW 인디비주얼 M850i 나이트 스카이 에디션을 공개한다. BMW 인디비주얼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탄생한 M850i 나
조회수 164 2019-02-20
글로벌오토뉴스
2019 제네바쇼 - BMW, 다양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공개
BMW는 오는 3월 7일부터 17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되는 ‘2019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인 뉴 7시리즈 부분변경 모델을 유럽
조회수 120 2019-02-20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가변 압축비의 마법 - 인피니티 QX50 시승기
2019년 시장 점유율 25% 달성이 유력해 보이는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프리미엄 SUV 시장은 가장 주목받고 있는 부문이다. 국내 수입차 판매 가운데 프리미엄
조회수 183 2019-02-20
글로벌오토뉴스
2019 메르세데스 벤츠 C220d 시승기
메르세데스 벤츠 5세대 C클래스(W205)의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부분 변경이라고 하지만 6,500개소 이상이 달라졌다. 내외장을 일신하고 가솔린 버전은
조회수 1,021 2019-02-19
글로벌오토뉴스
중국에서 생산돼 한국서 판매되는..볼보 S90
스웨덴의 볼보 브랜드는 작년 한해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60만대가 넘는 차량을 팔았다. 지난 2010년 중국 지리차가 볼보를 인수한 이후 최다 판매를 기록한 셈…
조회수 748 2019-02-18
데일리카
놀라운 변화, 포르쉐의 올라운드 플레이어
스포츠카의 순발력, 럭셔리 세단의 편안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넉넉한 공간과 오프로드 성능까지 무엇하나 빼놓을 수 없는 장점들로 채워졌다. 겉으로 드러
조회수 337 2019-02-18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필수 칼럼] 위기감 고조되는 르노삼성..생존 전략은?
국내 자동차 산업은 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고비용 저생산 이라는 고정적 공식은 지속되고 있고 전체 경기도 어려워 일자리 창출도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다. …
조회수 52 2019-02-20
데일리카
[단상] 어떤 것을 탑승할 것인지는 소비자가 결정한다
기자가 처음으로 ‘타다’를 이용한 것은 우연이었다. 술을 마실 일이 있을 때는 무조건 자동차를 집에 두고 나오는 것이 개인적인 원칙이기 때문에 교통이 불편한 곳
조회수 431 2019-02-19
글로벌오토뉴스
[임기상 칼럼] 초미세먼지 주범 노후경유차..DPF 장착이 현실적 대안
이달 15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미세먼지 특별법으로 노후경유차의 운행이 전면 제한된다. 미세먼지 특별법이 시행된 첫날 2월 15일, 경기도 고양시 소…
조회수 476 2019-02-19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볼보 최초의 EV 트럭, 고객에게 첫 인도
볼보는 자사 최초의 EV 트럭인 볼보 FL 일렉트릭 (Volvo FL Electric) 1호차를 고객에게 인도했다고 발표했다. 볼보 FL 일렉트릭에 탑재된 EV
조회수 363 2019-02-20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200만대 판매 돌파..예상보다 빠르게 커지는 시장 ‘주목’
전 세계 전기차 시장 성장세가 예상보다 가파르게 진행되고 있다. 전기차 시장이 급속도로 커지면서 국산 자동차 업체의 대응을 주문하는 목소리도 커진다. …
조회수 803 2019-02-18
데일리카
르노삼성, 전기차 트위지·SM3 Z.E. 가격 70만~250만원 인하..‘파격’
르노삼성자동차는 준중형 전기차 2019년형 SM3 Z.E.와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의 가격을 인하한다고 18일 밝혔다. SM3 Z.E.는 250만원, 트위지는
조회수 543 2019-02-18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SK 텔레콤, 자율주행차 해킹 위험 원천봉쇄 기술 공개
SK텔레콤이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MWC19」에서 ‘양자암호 게이트웨이’, ‘모바일 엣지 컴퓨팅’ 등 차세대 5G 기술을 대거 시연한다. SK
조회수 110 2019-02-20
글로벌오토뉴스
애플, 안면 인식 기술 자동차에 접목 계획..“얼굴로 차 문 연다”
애플이 안면 인식 프로그램을 자동차에 접목하기 위한 특허를 출원했다. 18일 씨넷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7일(현지 시각) 미국 특허청에 ‘…
조회수 327 2019-02-18
데일리카
테슬라, 새로운 차량 보안 시스템 도입
테슬라 미국시장에 판매되고 있는 모델 3를 시작으로 모델 S와 모델 X에 새로운 보안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보안 시스템은 '센트리 모드'라 불리
조회수 478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