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F1 챔프 '루이스 해밀턴'의 체력 관리 비결은?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578 등록일 2019.02.0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F1 드라이버들의 신체 조건이 매우 뛰어나다는 사실은 모두가 알고 있다. 시속 300km가 넘는 초고속에서 순간적으로 정보를 읽어내는 눈, 체중의 4∼5배에 가까운 압력을 이겨내고 핸들을 잡는 근력, 그리고 50℃를 넘는 콕핏 안에서 2시간에 걸친 싸움을 벌일 수 있는 지구력과 집중력. 이것이 최고의 드라이버들에게 요구되는 신체적 능력이다.

하지만 운동광이 아닌 이상 어떻게 최고 5G를 견딜 수 있는 목 근육을 만드는지는 모를 것이다. F1 드라이버의 신체를 조사한 외국의 자료들은 한 가지 중요한 점을 말해 주고 있다. 바로 빠르게 성장하는 신체능력이다. 그랑프리 경력이 쌓이면서 다른 분야의 스포츠선수들이 같은 기간 끌어올린 육체적 발전도를 뛰어넘는 기록을 보였다는 분석도 있다.


그만큼 극한의 경쟁상황에서 육체가 빠르게 달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변화의 속도만큼 머신을 다루는 솜씨도 좋아졌다. 물론 평소 체력관리도 매우 중요하다. 통산 5회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도 예외는 아니다.

해밀턴은 매주 스케줄에 따라 두세 차례 웨이트 트레이닝을 실시한다. 체육관에 있을 때에는 웨이트 트레이닝을 즐겨한다. 팔과 가슴, 어깨를 강하게 만들기 위해 운동한다. 이렇게 해서 레이스가 끝날 때까지 경주차를 제어하는 데 필요한 지구력을 얻는다.


이 운동은 혹독하다. 아령 두 개를 바닥에 놓은 상태로 쥐고 아령을 옆 방향으로 놓고 양옆으로 모았다가 벌리는 방식으로 굴린 후 팔굽혀펴기를 하고, 각각의 아령을 한쪽씩 노를 젓는 식으로 들어올린다. 자세를 유지하고 아령이 굴러가서 서로 너무 벌어지지 않도록 버티는 것은 엄청나게 힘들다.

해밀턴은 레이스 전에는 피로가 쌓이지 않도록 무게를 줄인다. 지구력을 키우는 운동이기 때문에 그는 무거운 기구를 들지 않는다. 하지만 이 운동을 자주 반복하면 근육에 젖산이 쌓이고 횟수가 많아질수록 힘든 움직임에 더 잘 견딜 수 있다.


또한 해밀턴은 브레이킹, 가속을 할 때와 코너를 지날 때 견딜 수 있을 만큼의 강한 목을 위해 특수 설계된 트레이닝 기계를 사용한다. 목과 어깨는 드라이빙을 할 때 엄청난 힘이 집중적으로 가해지는 곳이다. 만약 실제 레이스에서 루이스의 목이 피곤해지면 머리를 독바로 세우고 있지 못하게 된다. 그렇게 되면 브레이킹 지점과 코너의 정점을 정확하게 판단하기가 힘들어진다. 그는 오랜 시간 목을 단련했기 때문에 이미 충분한 준비가 되어 있다. 이 특수기계는 헬멧과 스티어링 축에 중량을 더해 드라이빙을 할 때 루이스의 목과 팔에 가해지는 힘을 재현한다.

실제 레이스에서 수백 번 방향을 바꾸는 스티어링 훈련도 빠지지 않는다. 휠을 통과하는 힘의 강도는 상상을 초월한다. 가상 고속 코너를 지나면서 왼쪽과 오른쪽으로 20번씩 스티어링을 하고나면 거의 한계점에 이른다.


레이스는 최고 두 시간 동안 지속되기 때문에 해밀턴은 절대적인 힘보다는 근육의 지구력을 키우는 데 집중하기 위해 특별 훈련을 한다. 스티어링 동작을 사용하는데다가 다리를 들어 올려 상체의 중심부 근육에 압박을 가하는 것이다. 이러한 중심 근육은 드라이버가 매번 움직이는 데 중심으로 작용하고 횡가속의 영향으로부터 몸과 내부 기관들을 안정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

이 운동을 하기 위해 그는 양 손에 8kg짜리 아령을 쥔 채로 팔을 앞으로 쭉 뻗고 드라이빙 자세로 앉는다. 발을 지면에서 떨어뜨린 상태에서 좌우로 스티어링 휠을 돌리듯 팔을 휘두른다. 팔을 뻗고 있기가 무척이나 힘들고, 복부 근육에는 마치 윗몸 일으키기 한 번을 아주 길고 고통스럽게 하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든다. 60회씩 3세트를 반복하고 난 뒤에 끝낸다.


사다리를 이용한 훈련도 눈에 띈다. 해밀턴의 신체 조절력과 민첩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고안된 것이다. 정해진 패턴대로 사다리를 지나가는 것이다. 낮은 속도에서는 하기 쉽지만, 속도를 높이기 시작하면 숨이 가빠지면서 정확성을 유지하기 힘들어지는데, 여기서 피로가 집중력에 끼치는 영향을 경험하게 된다.

사다리 훈련의 속도를 뒤죽박죽으로 바꿔 자신의 발에 신경 쓸 수밖에 없도록 한다. 드라이버는 콕핏 안에서 엄청난 집중력을 발휘해야 하기 때문에 만약 피로감이 몰려오기 시작하면 성적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 레이스가 이어지는 동안 피로의 영향을 줄일 수 있다면 자신의 최고 실력을 발휘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글 / 김병헌 (모터스포츠 전문기자)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스파이샷] 현대 투싼
현대자동차의 차세대 투산이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언제나 그렇듯이 위장막이 점차 벗겨져 가며 좀 더 정확한 디테일을 확인할 수 있다. 이미 글로벌오
조회수 7 16:0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현대 i30 F/L
현대자동차의 해치백 i30 의 부분 변경 모델이 스페인에서 주행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2020년 출시가 예고되어 있다. 폭스바겐 골프와 포드 포커스 등
조회수 9 16:0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현대 i30N 패스트백 F/L
현대 i30 N은 현대차가 고성능 브랜드 N을 앞세워 처음으로 해외시장을 공략한 고성능차로 2017 프랑크프루트 모터쇼에서 첫 공개 후 지2017년 말부터 본격
조회수 8 16:07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자동차의 하중 또는 대기 온도 변화에 따른 자동차 성능과 타이어 특성 변화
자가 운전자라면 미끄러운 오르막길을 오르는 자동차의 바퀴가 헛돌고 올라가지 못하는 경우를 흔히 경험하였을 것이다. 이런 경우에 차량이 미끄러지지 않고 언덕길을
조회수 8 16:06
글로벌오토뉴스
포드, 6세대 익스플로러로 국내 대형 SUV 시장 왕좌 지킨다.
포드코리아가 11월 풀 모델체인지한 대형 SUV 6세대 익스플로러를 출시한다. 신형 익스플로러는 새로운 뒷바퀴 굴림방식 플랫폼을 베이스로 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조회수 17 16:04
글로벌오토뉴스
람보르기니 ‘우라칸’..딱 5년만에 ‘가야르도’ 판매량 추월
람보르기니의 우라칸이 출시 5년만에 가야르도의 판매량을 경신했다. 람보르기니는 2003년부터 2013년까지 10년간 1만4022대의 판매량을 기록한 가야르도의
조회수 12 16:04
데일리카
2030년엔 신차의 33%는 전기차·수소차..친환경차로 승부수
정부가 친환경차 보급에 속도를 낸다. 목표를 달성하기 전 까지 구매 보조금을 지속 지급하는 등 사실상 ‘무제한 지원’을 강구하는 모양새다. 15일 산업통상…
조회수 12 16:04
데일리카
람보르기니, 4인승 전기 GT 개발..600마력·600km 주행
람보르기니가 우라칸, 아벤타도르, 우루스에 이은 4번째 신차를 4인승 GT로 확정지었다. 올해 초 스테파노 도메니칼리(Stefano Domenicali) 람보
조회수 6 16:02
데일리카
신형 투싼 넥쏘에서 전염된 디자인, 2021년 이전 N 버전 예상
현대자동차가 내년 상반기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의 4세대 완전변경모델을 출시할 예정인 가운데 신차의 외관 디자인이 넥쏘와 상당 부분 닮을 것으로
조회수 138 09:54
오토헤럴드
르노 마스터의 ‘조용한 흥행’..꾸준한 판매 상승세 ‘눈길’
르노 마스터가 상용차 시장에서 조용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16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자동차가 수입 판매하고 있는 마스터는 지난 달 50…
조회수 88 09:54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