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브랜드 역사의 시작 #23. 뛰어난 에어로 다이내믹 '사브 92'

오토헤럴드 조회 수494 등록일 2019.02.0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사브는 스웨덴 항공기 회사(Svenska Aeroplan Aktiebolaget)의 머리글자를 딴 회사 이름에서 알 수 있듯, 1937년 항공기 제작회사로 역사를 시작했다. 제2차 세계대전 중 군용기를 생산했던 사브는 전쟁이 끝나자 새로운 사업 분야로 서둘러 진출해야 했다. 그래서 1945년에 자동차 설계 프로젝트를 처음으로 시작했다.

프로젝트는 회사 내에서 '92'로 불렸다. 앞서 진행한 항공기 프로젝트의 이름이 91이었기 때문에, 다음 숫자인 92가 쓰인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자동차 개발과 생산 경험이 없었던 탓에, 사브는 프로젝트 92를 백지 상태에서 시작해야 했다. 설계를 주도한 사람은 전쟁 중 항공기 설계를 맡았던 식스텐 사손(Sixten Sason)이었다.

그는 볼보가 저가형 차를 내놓으리라는 소문을 의식해, 대중차를 염두에 두고 앞바퀴굴림 방식에 다섯 명이 타고 짐을 실을 수 있도록 바닥이 평평하고 깔끔한 실내를 갖추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아울러 단순한 모노코크 구조를 바탕으로 부품들은 튼튼하고 신뢰성 있으며 저렴해야 했다.

가장 공을 들인 부분은 차체였다. 대중차를 염두에 둔 만큼 효율과 성능을 모두 고려한 엔진이 필요했지만, 사브는 현실적으로 앞선 기술의 고출력 엔진을 만들기 어려웠다. 따라서 다른 부분에서 효율과 성능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최대한 동원해야 했고, 항공기 제작 경험을 바탕으로 공기저항을 최소화해 엔진의 부담을 줄이기로 했다.

6개월 동안 항공기 개발에 썼던 풍동을 활용해 공기역학적으로 다듬은 시제차가 만들어졌다. 물방울 형태의 차체는 앞쪽이 낮고 넓은 대신 지붕과 펜더가 차체 뒤쪽으로 갈수록 좁아졌다. 또한, 네 바퀴를 모두 덮개로 덮었다. 성형한 강판을 여러 장 겹쳐 용접한 덕분에 차체는 튼튼했다. 이렇게 해서 첫 시제차 92001가 만들어졌다.

이 차는 울사브(Ursaab)라는 이름으로 알려졌다. 시제차는 기능적으로는 훌륭했지만, 사브는 보기에 매력적이지도 않을뿐 아니라 실용성도 떨어진다고 판단해 개선에 나섰다. 1947년 6월에 이르러 두 번째 시제차인 92002가 나왔다. 이 차의 기본 형태는 첫 번째 시제차와 비슷했지만 차체 앞쪽을 부풀렸고 바퀴 주변은 실용성을 고려해 조금 파냈다. 차체는 전체가 하나의 패널로 이루어져 있었고, 성형한 뒤 도어와 유리를 달 부분을 잘라내는 방식으로 만들었다.

엔진은 전쟁 전에 독일 DKW가 만든 자동차용 엔진 설계를 참고해 독자 개발했다. 2행정 2기통 764cc 엔진은 3000rpm에서 25마력의 최고출력을 냈고, 냉각수는 펌프 없이 자연 순환하는 서모사이펀(thermosiphon) 수랭식 구조를 썼다. 연료 소비를 줄이기 위해 작은 엔진을 얹었지만, 사브는 2행정 엔진의 특성을 고려해 내구성을 높이는 데 많은 공을 들였다.

엔진 출력은 낮은 편이었기 때문에 프리 휠 기구를 달아 회전관성을 유지하게 만들어야 했다. 차체 앞쪽에 가로로 배치된 엔진에서 나온 힘은 간단한 구조의 변속기를 거쳐 앞바퀴를 굴렸다. 변속기는 전진 3단, 후진 1단으로 2단과 3단에만 동기기구(싱크로나이저)가 있었다. 앞뒤 서스펜션은 토션 바를 이용한 독립식이었고, 네 바퀴 모두 유압식 드럼 브레이크가 쓰였다.

92001이 만들어진 뒤, 개선 과정에서 20대의 시제차가 더 만들어졌고 본격적인 생산은 1949년 12월부터 시작되었다. 사브의 첫 양산차에는 프로젝트 이름을 바탕으로 92라는 이름이 주어졌다. 이 차의 공기저항계수는 0.30Cd로 당시는 물론 20세기 전반에 걸쳐서도 양산차로는 매우 뛰어난 수준이었다. 당시 사브는 생산비용이 민감했기 때문에 수입 자재에 들어가는 비용을 최소화했다.

아울러 차체색은 녹색으로 통일했다. 전쟁 중 항공기 생산에 쓰고 남은 페인트를 활용함으로써 비용을 줄이려는 목적이었다. 좌우 도어는 B 필러에 경첩을 달아 뒤쪽으로 열리도록 만들었다. 트렁크는 차체 뒤쪽에 있었지만 트렁크 리드가 없어 뒷좌석을 앞으로 젖히거나 떼어내야 짐을 넣을 수 있었다. 뒷좌석 공간과 시야는 무척 좁았다.

성능이 뛰어난 편은 아니어서, 시속 80km까지 가속하는 데 26.6초가 걸렸고 최고속도는 시속 105km에 불과했다. 그러나 출시 2주 후, 사브 엔지니어링 책임자였던 롤프 멜데(Rolf Mellde)가 스웨덴 랠리에 출전해 클래스 2위를 차지한 것을 시작으로 1952년 몬테카를로 랠리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등 모터스포츠에서 크게 활약했다. 성능보다는 뛰어난 핸들링의 공이 컸다. 정작 개발 초기에 의식했던 볼보의 대중차는 나오지 않았던 덕분에, 사브는 92로 스웨덴 대중차 시장에서 든든히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1955년에 후속 모델 격인 93이 나왔지만 92는 1957년까지 생산되었다.

 


류청희 칼럼니스트/webmas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사브
    모기업
    Investor AB
    창립일
    1946년
    슬로건
    Find Your Own Road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현대자동차, ‘2021 베뉴’ 출시
현대자동차는 22일(목) 상품성을 강화한 ‘2021베뉴’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2021 베뉴는 고객의 선호도를 반영하여 인기 사양을 기본화하고
조회수 355 2020-10-22
글로벌오토뉴스
푸조, 디지털 아이-콕핏 적용한 2021년형 ‘푸조 308 GT 팩’ 출시
푸조(www.epeugeot.co.kr)가 디지털 아이-콕핏(i-Cockpit®) 을 적용하며 상품성을 강화한 2021년형 푸조 308 GT 팩(GT Pack)
조회수 201 2020-10-22
글로벌오토뉴스
벤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GLC 300 e 4MATIC · e 4MATIC 쿠페 국내 출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3세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술이 적용된 중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GLC 300 e 4MATIC'과 'GL
조회수 267 2020-10-21
오토헤럴드
신형 볼보 크로스컨트리 V90 출시, 시퀀셜턴시그널 추가 디젤 삭제
볼보 플래그십 크로스오버 크로스컨트리 V90 부분변경이 국내 출시됐다. 2014년부터 정통 SUV XC 레인지와 별개 라인업으로 편성된 V90은 넓은 적재공간과
조회수 398 2020-10-21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깐깐해진 정의선 회장, 기아차 신형 스포티지 왜 자꾸 늦어지나 했더니
기아차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포티지 5세대 완전변경모델이 국내 출시를 앞두고 막바지 품질 점검에 돌입했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개발코드명
조회수 463 2020-10-22
오토헤럴드
토크 컨버터 과열되는 포드 익스플로러 등 이번주 공개된 무상수리
포드 익스플로러, 기아자동차 레이, 랜드로버 벨라 등 일부 차량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되어 무상수리가 실시된다. 2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먼저 포드세일즈서비스코
조회수 95 2020-10-21
오토헤럴드
음주운전 사고 패가망신에 파산까지, 자기 부담금 최대 1억6500만원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면 패가망신은 물론 파산 위기로 내 몰리게 된다. 금융감독원은 20일, 음주운전 사고시 자기부담금을 대폭 올린다고 밝혔다. 금감원이 2
조회수 170 2020-10-21
오토헤럴드
현대ㆍ기아차 빅 배스 전략, 세타2 엔진 리콜 충당금 3.4조 실적 선반영
현대기아자동차가 올 3분기 실적에 세타2 GDI 엔진 관련 리콜 충당금으로 3조4000억원을 반영한다고 밝혔다. 관련 업계는 현대ㆍ기아차는 2018년 3분기 4
조회수 186 2020-10-21
오토헤럴드
미려한 세단 폭스바겐 아테온, 내달에 없는 지금이 기회 10월이 적기
2018년 첫 출시된 폭스바겐 아테온이 지난달까지 약 8000여대가 판매되며 브랜드를 대표하는 베스트셀링 세단이자 한국 수입 세단에 새로운 돌풍을 일으킨 주역으
조회수 989 2020-10-20
오토헤럴드
출시 임박 제네시스 두 번째 SUV GV70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주력으로 자리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인기 속 제네시스 라인업 준대형 SUV 'GV80'에 이어 새롭게 합류하게 될
조회수 1,606 2020-10-19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i20 WRC 랠리카에서 영감 얻은 현대차 신형 i20 N 완전 공개
현대자동차 소형 해치백 i20 N의 신모델이 현지 시간으로 20일 완전 공개됐다. 신차는 1.6리터 T-GDi 엔진을 탑재해 204마력의 최고 출력과 28.0k
조회수 150 2020-10-22
오토헤럴드
현대자동차, 글로벌 100대 브랜드, 자동차 브랜드 Top 5 달성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2020 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 2020
조회수 88 2020-10-21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포르쉐가 2020년 10 월 20 일, 신형 '파나 메라'(Panamera) 시리즈의 고성능 PHEV '파나 메라 터보 S E- 하이브리드'를 유럽시장에 출시했
조회수 98 2020-10-21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신형 골프ㆍID. 3, 2021 독일 올해의 차 2개 부문 선정
폭스바겐의 8세대 신형 골프 및 첫 번째 순수 전기차 ID. 3가 컴팩트 및 프리미엄 세그먼트에서 각각 ‘2021 독일 올해의 차(GCOTY)’로 선정됐다.&#
조회수 179 2020-10-21
오토헤럴드
[오토포토] GMC 허머 EV 완전 공개. 1000마력 · 완충시 563km 달리는 야수
'GMC 허머 순수전기차(GMC HUMMER EV)'가 현지 시간으로 20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개최된 메이저리그 월드
조회수 263 2020-10-21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2021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 PHEV 시승기
토요타의 프리우스 프라임의 2021년형 모델을 시승했다. 프리우스를 베이스로 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이다. 예방 안전 시스템인 'Toyota Safety S
조회수 42 2020-10-22
글로벌오토뉴스
[리뷰]벤틀리 3세대 플라잉스퍼, 처음부터 끝까지 감탄을 하면서 찍은 영상
새로운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4도어 리무진 올 뉴 플라잉스퍼가 국내 최초로 공개됐습니다. 3세대 올 뉴 플라잉스퍼는 이전 세대보다 웅장해진 외관에 크롬 슬리브가
조회수 279 2020-10-20
오토헤럴드
현대차 부분변경 신종 코나 N라인, 디테일 살리고 숨 죽인 정숙성까지
시승차만 그랬다는 나중 설명이 있었지만 실망스러웠다. 정차했다가 브레이크 페달에서 발을 떼면 오래된 차에서나 나타나는 RPM 부조 현상처럼 차체가 가볍게 떨렸다
조회수 301 2020-10-19
오토헤럴드
가공할 성능의 V6, 아우디 S6 3.0 TDI 콰트로 시승기
아우디 S6를 시승했다. 8세대 A6를 베이스로 한 아우디스포츠사가 아닌 아우디 AG가 생산하는 고성능 모델이다. 기본 모델과 변함없는 실용성과 쾌적성을 유지하
조회수 440 2020-10-19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중국 테슬라 니오, 현대차 45 EV 컨셉트 쏙 빼닮은
샤오펑 모터스, 리 오토와 함께 제2의 테슬라를 꿈꾸는 중국 니오(Nio) 자동차가 차세대 플래그십 세단의 미리 보기 콘셉트카 'EE7' 티저 이
조회수 187 2020-10-21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테슬라, 모델 Y 효율성 개선으로 주행가능거리 523km 예정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보급형 스포츠유틸티차량(SUV) '모델 Y'의 업그레이드를 통해 1회 완전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를 325마일(약 523
조회수 255 2020-10-19
오토헤럴드
현대차 또 하나의 브랜드 아이오닉 전기차 통합, 2024년까지 3종 출시
현대차가 내년부터 순차 출시 예정인 전기차 전용 브랜드 명칭을 '아이오닉(IONIQ)'으로 확정하고 2024년까지 준중형 CUV, 중형 세단, 대
조회수 798 2020-10-16
오토헤럴드
르노, 미래 전기차 전략 보이는 메간 e비전 스포티 콘셉트 공개
프랑스 르노자동차가 미래 전기차 전략을 예고하는 '메간 e비전 스포티 콘셉트'를 최초 공개했다.현지시간으로 15일 르노는 메간 e비전 스포티 콘셉
조회수 494 2020-10-16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코로나 팬데믹’이 상당수 국가의 자동차 산업에 큰 타격을 주고 있지만 전기차 부문은 판매가 늘면서 지속적인 성장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세계전기차협
조회수 62 2020-10-22
글로벌오토뉴스
[시시콜콜] 내연기관 퇴출, 전기차 제조사 목줄 잡는 정책의 묘수
한국은 물론 유럽과 미국 등 전 세계가 자동차 내연기관 퇴출에 열을 올리며 몰아 붙이고 있다. 지금까지 나온 정책들을 모두 종합해 보면 이르면 2025년, 늦어
조회수 77 2020-10-22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두 줄 스토리 발굴 제안
최근에 공개된 제네시스 G70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을 기점으로 이제 모든 제네시스 브랜드의 차들이 이른바 ‘두 줄’의 디자인을 가지게 됐다. 물론 아직 공식 출
조회수 236 2020-10-19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빅데이터와 사물 인터넷, 자동차는 물론 운전 패턴과 안전에 긍정적
기술 발전으로 사물에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인터넷으로 주고받는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과 이들 실시간 데이터를 저장,
조회수 26 2020-10-22
오토헤럴드
디젤차 생명수 요소수 변질 주의보, 싸다고 썼다가 수리비 1000만원
배출가스 저감을 위해 디젤차에 사용하는 요소수(애드블루, Adblue) 관리 상태가 매우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임이자 의원(경북 상주·문경, 국민의 힘
조회수 217 2020-10-21
오토헤럴드
캐딜락, CT4-V 등에 4세대 마그네틱 라이드컨트롤 탑재
캐딜락이 2020년 10 월 15 일, 4 세대 마그네틱 라이드컨트롤을 고성능 스포츠 세단 CT4-V 와 CT5-V의 2021년형 모델에 탑재해 미국시장에 출시
조회수 286 2020-10-20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