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아 쏘울 부스터, 별에서 온 그대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112 등록일 2019.01.24


아직 크로스오버 모델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전, 닛산 큐브가 병행수입으로 한국 땅을 밟았던 적이 있다. 그 동안 박스 형태의 자동차는 한국에서 성공할 수 없다는 편견을 깨고 제법 인기를 얻었던 큐브는 얼마 뒤, 기아 쏘울을 만나게 되었다. 큐브와 동일한 박스 형태의 차체를 갖고 등장한 쏘울은 자신을 CUV라고 칭했고, 크로스오버 모델로써 경쟁을 벌였다. 경쟁은 한국을 넘어 미국 시장까지 이어졌다.

글 : 유일한(글로벌오토뉴스 기자)

세월이 흐른 현재, 승자는 쏘울로 굳어져가고 있다. 국내에서는 큰 인기를 얻고 있지 못하지만, 미국 시장에서 쏘울의 인기는 월평균 1만대 이상을 판매하고 있을 정도로 압도적이다. 몇 달 전 업무로 인해 미국 텍사스로 출장을 갔을 때도 거리에서 쏘울을 정말 흔하게 볼 수 있었고, 그만큼 많이 판매된 자동차라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그래서인지 세월이 흐른 현재는 경쟁 모델들도 사라졌고, 가히 쏘울의 독주 체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기아차가 쏘울의 후속 모델을 개발할 수 있었던 것이 바로 이 압도적인 인기다. 그만큼 새로운 모델을 개발하는 데 있어서도 부담이 컸을 것이다. 그리고 미국 시장에서의 성공은 고무적인 일이지만 국내 시장에서의 성공 역시 간절했을 것이다. 그래서 기아차가 선택한 것은 평범한(?) 쏘울이 아닌, 젊은이들을 노릴 수 있는 강렬한 쏘울이다. 이번 쏘울이 ‘부스터’라는 이름을 추가한 것 역시 그런 강렬함을 담고자 하는 의도이리라.

기아차는 이제 쏘울을 CUV 또는 크로스오버라고 이야기하지 않는다. 그 대신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장르인 소형 SUV라고 불러주길 원한다. 그러나 쏘울은 박스 형태의 크로스오버이고 그 점은 이번 풀체인지 모델에서도 바뀌지 않았다.


쏘울을 패션 그리고 디자인이 강한 모델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실용성이 정말 강하게 배어있는 크로스오버다. 박스 형태의 차체는 스티커를 추가하거나 랩핑 등으로 일부분의 색상만 바꿔도 개성이 쉽게 살아난다. 특유의 디자인으로 인해 넓은 실내공간이 만들어지고 헤드룸의 확보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 트렁크를 비롯한 수납공간도 실용적이다. 최저지상고는 다른 소형 SUV와 비슷하거나 오히려 더 높기도 하다.

새로운 쏘울, 쏘울 부스터는 이제 강렬한 인상으로 온전히 모습을 드러냈다. 다른 별에서 온 큐브의 힘을 빌려 탄생했다는 것을 강조하는 이 새로운 쏘울에는 어떤 것이 담겨 있을까. 기존의 장점들을 계승하면서 정말로 새롭게 태어나 주행 감각에서도 감동을 줄 수 있을까? 이 새로운 박스카를 보면서 떠오르고 있는 의문은 상당히 많다. 아직 본격적으로 등장하지 않은 일렉트릭 모델은 잠시 젖혀두고, 지금은 1.6L 가솔린 모델에 모든 것을 집중해 본다.

Exterior




신형으로 태어난 쏘울이지만, 전체적인 형태는 기존 모델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러나 박스카라는 형태가 아닌 그 안에서 디테일이 더해지면, 전혀 새로운 디자인과 모델이 될 수 있다. 쏘울 부스터의 디자인 테마는 ‘다이나믹 박스’. 커다란 휠하우스와 그 동안 기아차에서 볼 수 없었던 독특한 전면 형태 그리고 측면과 후면에서 강조되는 라인 그리고 형태로 개성을 발산하고 있다. 길이 4,195mm, 너비 1,800mm, 높이 1,615mm로 기존 모델과 비교하면 길이와 높이가 조금씩 증가했다.

전면에서 눈에 띄는 것은 그릴이다. 기존의 프론트 그릴이 없어지고 그 자리를 프론트 범퍼 하단에 위치한 대형 에어 인테이크가 차지하고 있는데, 기아차 특유의 호랑이코 그릴 형상은 약간의 엑센트만으로 형태만을 남겨두고 있다. 그보다 눈에 띄는 것은 육각 패턴을 촘촘하게 배열한 것 그리고 그 안에 크롬으로 엑센트를 준 Y자 형상이 새겨졌다는 것이다. 왼쪽에 위치한 쏘울 레터링과 어우러져 존재감을 발한다.


자세히 보면 헤드램프가 상당히 얇다. LED 만으로 모든 것을 해결하고 있으며 4개의 사각 큐브를 각각 하향등과 상향등으로 나누어 대응하고 있다. 기술의 발전으로 디자인의 자유로움이 한층 더 배가되고 이를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모습이다. 하단에 있는 것은 방향지시등과 안개등으로 이 역시 LED로 구성되었다. LED가 아닌 일반 프로젝션 모델의 경우 헤드램프가 상단이 아닌 하단에 위치하고, 이 자리는 방향지시등이 갖게 된다.

측면에서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차체에 비해 면적을 크게 차지하고 있는 펜더이다. 휠을 감싸기 위해 부풀어 있기 때문에 존재감이 크게 다가온다. 펜더 그리고 휠하우스 안에는 18인치 휠이 적용되었는데, 제법 당당한 자세를 만들어내고 있다. 프론트 펜더와 1열 도어 그리고 도어 하단에 각각 차체를 강하게 파고 들어가는 형태의 캐릭터라인이 있어 박스카의 심심함을 상쇄시키고 있다. 2열 도어 끝부분에서 상승하는 벨트라인은 상어의 지느러미에서 영감을 얻었다.


테일게이트의 상단과 중단을 완전히 감싸는 형태로 디자인한 ‘랩 어라운드 테일램프’는 양산형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과격한 형태이다. 실은 이보다 더 과감한 디자인이 있었지만 절제한 것이라고. 기존 쏘울보다 테일게이트가 열리는 범위가 더 넓어졌는데, 화물을 쉽게 적재하기에 유리하다. 범퍼 하단에 있는 센터 머플러와 디퓨저는 ‘이제는 달릴 줄 안다’는 부스터의 감각을 강조하는 것 같다.


Interior




쏘울의 실내는 아마도 기아차 내에서 가장 개성이 강한 실내가 아닐까 한다. 기존 쏘울도 그랬지만 신형 역시 기아차 내 다른 모델에서 볼 수 없는 스티어링 휠 디자인 그리고 대시보드, 센터페시아의 디자인을 갖고 있다. 원과 타원 그리고 부채꼴 형태를 볼 수 있는 대시보드와 도어 트림은 쏘울만의 느낌을 확실히 살리고 있다. 사진만으로는 어지럽다고 느낄 수 있지만, 운전석에 앉아 기능을 조작하다 보면 그런 느낌은 사라진다.

D 컷 스티어링 자체는 기아차의 다른 모델에서도 볼 수 있는 것이지만, 좌우에 배치한 원형의 기능 조작 스위치는 신선하다. 이 특유의 디자인으로 인해 기능 조작이 조금 더 직관적이면서 쉬워졌다는 느낌이다. 센터페시아의 10.25인치 디스플레이는 K9의 디스플레이처럼 화면을 3분할 하는 것도 가능한데, 기본적으로는 아마 2 화면으로 쓰게 될 것이다. 화면이 선명하기 때문에 네비게이션 등을 볼 때도 답답함이 없을 것이다.


쏘울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사운드 무드 램프’는 한층 더 진화했다. 이제는 스피커뿐만 아니라 1열 도어 트림에서도 빛을 발하는데, 다양한 테마의 빛 색을 사용할 수 있고, 반응도 조절할 수 있다. 이 램프는 운전 중 방해를 주지 않게 만들어졌기에 낮에는 그 위력을 실감할 수 없지만, 밤에는 은은하면서도 화려한 불빛으로 음악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든다. 젊은이들에게는 즉석에서 만들어지는 클럽과도 같은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을 것이다.


시트는 푹신함보다는 단단함 쪽으로 조금 더 맞추어져 있다. 그렇다고 해도 주행 중 불편함을 줄 정도는 아니며 오히려 장시간 앉아 있는 경우에는 편안함을 제공한다. 1열의 경우 사이드가 약간 부풀어 있어 코너링에서도 상체가 흔들리지 않는다. 기존 모델보다 휠베이스가 증가했는데, 늘어난 공간을 2열에 할당하고 있어서인지 2열 무릎 공간에 여유가 있다. 무엇보다 박스카의 장점인 높은 지붕은 그 동안 다른 차에서 쉽게 겪을 수 없었던 헤드룸의 여유를 보장한다. 트렁크는 생각보다 크지는 않지만, 스토케 유모차 정도는 여유 있게 적재할 수 있다.


Powetrain & Impression




국내에서 판매하는 쏘울 부스터의 파워트레인은 두 가지. 1.6L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한 버전과 전기 모터를 탑재한 버전으로 나뉜다. 미국에는 2.0L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버전도 있다. 이번에 시승하는 것은 최고출력 204마력을 발휘하는 가솔린 터보 엔진으로 7단 DCT를 통해 앞바퀴를 구동한다. K3 GT를 통해 익숙한 파워트레인이다.

발진 시 DCT 특유의 주춤거림은 있지만, 일단 구동이 걸리기 시작하면 가벼운 발걸음을 보인다. 역동적인 모델을 지향하는 K3 GT 정도는 아니지만, 이 정도라면 성격이 급한 운전자라고 해도 시내에서 가속할 때 답답함을 느끼지는 않을 것이다. 외형과 실내만 보고서 평범한 박스카라고 생각했던 쏘울이 왜 부스터라는 이명을 추가했는지 단 번에 이해가 된다. 이 정도라면 일반적인 2.0L 자연흡기 엔진을 탑재한 세단 모델들은 가볍게 젖힐 수 있을 것 같다.


처음에는 약간 가속이 답답하고 변속 반응이 약간 느렸는데, 주행 모드가 에코에 맞춰져 있었다.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할 노멀 주행 모드로 맞추면 이와 같은 느린 변속은 순식간에 사라진다. 스포츠 모드가 있긴 하나, 노멀 모드만으로도 충분한 가속 감각을 느낄 수 있다. 가속 페달을 밟았다 떼면서 느끼는 것은 평범하게 주행할 때는 조용하다는 것과 엔진 회전을 3,000rpm 이상으로 높이면 제법 괜찮은 엔진음이 유입된다는 것이다. 스포츠카처럼 운전자의 아드레날린을 자극할 정도는 아니지만 분위기를 낼 수 있을 정도는 된다.

정해진 목적지로 이동하기 위해 고속도로에 올랐다. 고속 영역에 도달한 후에 느낄 수 있는 것은 박스형 차체에 비해 풍절음이 적다는 것이다. 아마도 일반 운전자들이 도달할 만한 속력까지는 풍절음으로 인해 동승자와의 대화가 끊기거나 음악 감상에 방해를 받을 일은 없을 것이다. 또 한 가지 사실은 노면에서 올라오는 소음이 생각보다 적다는 것이다. 차체 밑에서 올라오는 소음은 물론 휠하우스에서 발생할 법한 소용돌이 소음도 거의 없다.


고속 영역을 지나 초고속 영역에 도달하려 하면 그 때부터는 소음이 조금씩 발생하긴 하나, 이 역시 거슬릴만한 소리는 아니다. 그보다는 최저지상고가 일반 승용모델에 비해 높은 크로스오버임에도 불구하고 차체에 안정감이 있다는 점이 더 크게 다가온다. 속력을 높일수록 차체가 다운포스를 받아 노면에 가라앉거나 하는 감각은 아니지만, 뜨지도 않고 가라앉지도 않으면서 중간 영역을 안정적으로 달린다는 느낌이다. 젊은이들의 주행에 대한 욕망을 반영한 것이리라.

프론트 맥퍼슨 스트럿, 리어 CTBA(토션빔) 방식의 서스펜션은 제법 단단하게 설정되어 있다. 쇼크 업쇼버는 위아래로 움직이는 영역이 짧은 편에 속하는데, 노면의 정보를 제법 정확하게 전달한다. 그래서 노면이 좋지 않은 곳에서 노면 상태가 스티어링을 통해, 시트를 통해 전달되기는 하는데 그 와중에 큰 충격은 걸러내고 있다. 요철을 통과할 때도 차체를 울릴 수 있는 큰 충격은 걸러지고, 요철을 통과했다는 감각은 확실히 전달한다.


박스 형태의 크로스오버이기 때문에 코너링 능력을 본격적으로 시험해보지는 않았지만, 이러한 서스펜션 반응으로 보았을 때 와인딩 로드에서 스포츠카를 충분히 따라갈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줄 것이다. 패들시프트와 수동 변속 모드도 있기에 마음만 먹으면 끝까지 엔진 회전을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록투록 2.5의 스티어링도 그러한 코너링 본능을 보탠다. 알버트 비어만이 등장한 이후로 기아차의 코너링 능력은 상당히 발전해 있고, 그것을 이제는 쏘울 부스터에서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18인치 휠을 장착한 이 차의 본래 복합연비는 12.2km/l. 시승 도중 기록한 연비는 10km/l를 약간 넘겼다. 여러 가지 테스트를 위해 고회전을 자주 사용한 것을 고려하면 준수한 연비라고 할 수 있다. 100km/h로 주행할 때 엔진 회전은 1,950rpm으로 차급을 고려하면 제법 낮게 설정됐다.


현대기아차의 ADAS 기술은 이제 차급을 가리지 않고 적용되며 기민하게 작동한다. 이제는 1분을 넘기는 시간 동안 스티어링에서 손을 떼고 있어도 차선을 유지해주며, ACC는 전방에 차량이 끼여드는 것을 제법 기민하게 감지한다. 고속도로에서는 이 기능만 켜 두고 있어도 운전 중 몰려올 수 있는 피로를 크게 덜 수 있을 것 같으며, 시내 주행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물론 언제나 차를 제어할 수 있는 주체는 운전자라는 것을 잊으면 안 된다.

쏘울 부스터는 개성이 확실한 크로스오버다. 디자인적으로도 눈에 띄는 것은 물론 실내 공간은 소형 SUV보다 더 실용적이며 주행 능력 역시 보장받고 있다. 그래서 박스카임을 부정하고 싶은 입장이 이해가 되기도 하지만, 소형 SUV라고 주창하는 것이 마음에 들지는 않는다. 차라리 젊은이들을 위한 실용적이면서도 개성 강한, 마치 ‘컨버스’의 스니커즈 같은 자동차라고 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


쏘울이 부스터라는 이명을 단 이상, 이제는 더 당당해졌으면 좋겠다. 누군가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고는 하지만, 쏘울을 선택할 젊은이들이 누군가의 시선 때문에 쏘울을 포기할 것 같지는 않기 때문이다. 오랜만에 개성과 실용성을 다 잡은 ‘별에서 온 올스파크를 지닌 그대’를 만났기에 더더욱 그렇다.


주요제원 기아 쏘울 부스터 1.6
크기
전장×전폭×전고 : 4,195×1,800×1,615mm
휠 베이스 2,600mm
트레드 : 1,561/1,568mm
공차중량 : 1,375kg
연료탱크 용량 : --리터
트렁크 용량 : --리터?

엔진
형식 : 1,591cc T-GDI
보어 x 스트로크 : 77.0 x 85.44 mm
압축비 : 10.0:1
최고출력 : 204ps/6,000rpm,
최대토크 27.0kgm/1,500~4,500rpm
구동방식 : 앞바퀴 굴림방식

트랜스미션
형식 : 7단 DCT
기어비 : ---
최종감속비 : 4.786:1 (1/2/4/5) /3.526:1 (3/6/7/R)

섀시
서스펜션 : 앞/뒤 맥퍼슨 스트럿/CTBA
브레이크 : V.디스크/디스크
스티어링 : 랙&피니언
타이어 : 235/45R18

성능
0-100km/h : ---
최고속도 : ---
연비: 12.2km/L(도심 11.2/고속 13.7)
CO2 배출량 : 137g/km

시판 가격
프레스티지 : 1,914 만원
노블레스 : 2,150 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 2,346 만원

(작성 일자 2019년 1월 24일)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쏘울 부스터 종합정보
    2019.01 출시 박스카 03월 판매 : 778대
    휘발유 1591cc 복합연비 12.2~12.4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시트로엥, 뉴 C5 에어크로스 SUV 공식 출시
시트로엥은 컴포트 SUV ‘뉴 C5 에어크로스 SUV(New C5 Aircross SUV)’를 22일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 뉴 C5 에어크로스
조회수 625 2019-04-22
글로벌오토뉴스
인기 치솟는 LPG 차, 도넛탱크 vs. 실린더타입..과연 차별점은?
정부가 LPG 차량에 대한 일반 소비자들의 판매를 허용하면서 LPG 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LPG 연료는 가솔린이나 디젤보다는 가격이 싸면
조회수 1,740 2019-04-22
데일리카
아우디, 신형 RS7 공개 계획..BMW M5·AMG E63과 ‘정면승부’
아우디가 S7에 이어 공개할 A7 라인업의 최상위 고성능 모델 RS7이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포착됐다. 22일 독일 아우토모토운트스포트에 따르면, 올해 중 선
조회수 410 2019-04-22
데일리카
2019 뉴욕오토쇼 - 현대 베뉴 최초 공개
현대자동차 '베뉴(VENUE)'가 뉴욕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현대자동차(주)는 1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Jacob Javits Ce
조회수 872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뉴욕 오토쇼] 800대 한정판, 기아차 스팅어 GTS
기아자동차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개막한 '2019 뉴욕 국제 오토쇼(New York International Auto S
조회수 2,849 2019-04-18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랭글러 루비콘 파워탑은 어떻게
지난해 여름 11년 만에 6세대 완전변경모델로 국내 시장에 출시된 지프의 아이콘 신형 '랭글러(JL)'와 짧은 만남을 가졌던 이후 해가 바뀌고 어
조회수 114 2019-04-22
오토헤럴드
최대45도 급경사 오르는 벤츠 유니목 산불진화 소방차
극한의 험로와 산악 지형에서 탁월한 성능을 발휘하는 메르세데스-벤츠 유니목 다목적 산불진화 소방차가 선을 보였다. 유니목 소방차는 460mm에 달하는 지상고로
조회수 701 2019-04-22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더 뉴 C 350 e’ PHEV 국내 공식 출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C-클래스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의 효율성을 더한 더 뉴 C 350 e(The New
조회수 2,016 2019-04-19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 뉴 XE, 하반기 국내 상륙한다.
재규어의 컴팩트 세단 XE 부분변경 모델이 국내 상륙을 앞두고 있다. 2014년 출시된 이래 5년만에 내외장을 일신하고 파워트레인을 개량해 주행성을 강화한 것이
조회수 1,263 2019-04-19
글로벌오토뉴스
지프, 궁극의 레인지 완성
지프(Jeep)가 SUV의 아이콘인 ‘올 뉴 랭글러’의 풀 라인업을 선보이며, 궁극의 레인지를 완성한다.올 뉴 랭글러 풀 라인업은 2도어 모델인 스포츠와 루비콘
조회수 765 2019-04-1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BMW 신형 3시리즈 투어링 포착
BMW 신형 3시리즈 투어링(G21)의 독일 뉘르부르크링 테스트 장면이 포착됐다. 3시리즈 투어링은 3시리즈 전체 라인업의 성공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매우 중
조회수 289 2019-04-22
오토헤럴드
다임러, 르노닛산과 협력 관계 청산..대규모 구조조정 예고
다임러가 르노닛산과의 협력 관계를 청산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독일 경제지 매니저매거진에 따르면, 올라 칼레니우스(Ola Kallenius) 다임
조회수 284 2019-04-22
데일리카
메르세데스-AMG 45 ‘420마력의 가장 강력한 4기통 탑재’
메르세데스-AMG 45 컴팩트 모델 라인업이 이전보다 훨씬 강력하게 업그레이드 된다. 이전에도 2.0리터 엔진으로 양산차 최강의 성능을 자랑했지만, 신형 모델은
조회수 344 2019-04-22
오토헤럴드
렉서스, 상하이오토쇼서 고급 미니밴 LM 공개..특징은?
지난 주 개막한 2019 상하이오토쇼를 통해 처음 선보인 렉서스의 프리미엄 미니밴 LM은 세단으로만 구성된 쇼퍼드리븐의 정의를 바꾸고자 한다. 쇼퍼드리븐(…
조회수 218 2019-04-22
데일리카
캐딜락, 중형세단 CT5 공개..5시리즈·E클래스와 정면승부
캐딜락은 오는 2019 뉴욕오토쇼를 통해 중형세단 CT5를 공개했다. 발표와 동시에 미국 언론들은 BMW의 5시리즈와 벤츠의 E클래스 등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조회수 2,187 2019-04-19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시승기] 4도어 쿠페의 ‘리더’..벤츠 CLS 400d 4MATIC
지난 2004년 메르세데스-벤츠는 4도어 쿠페라는 생소한 장르의 차량 하나를 세상에 내놓았다. 쿠페라면 떠올릴 수 있는 멋진 디자인과 큼지막한 2개의 도어가 …
조회수 198 2019-04-22
데일리카
매혹적이고 치명적인, 지프 랭글러 루비콘 2도어 시승기
지프를 대표하는 차종인 랭글러가 완전 변경을 거쳐 새롭게 출시한 다양한 라인업을 국내시장에 선보였다. 총 6가지의 랭글러 풀 라인업을 전개하면서 판매가 시작됐고
조회수 136 2019-04-22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오프로더 지프 랭글러..도심형 SUV로의 변신은 ‘실패’
산과 흙먼지로 뒤덮인곳을 헤쳐나가는 상상을 했을때 함께 그 옆을 지키는 단 하나의 차량을 떠올려보면 첫번째로 떠오르는 모델, 단연 랭글러다. 78년의 역…
조회수 36 2019-04-22
데일리카
[시승기] 정의하기 어려운 SUV..캐딜락 에스컬레이드 플래티넘
도대체 이 폭군같은 차를 어떻게 정의해야 할까. 솔직히 ‘무지막지하다’란 표현 외엔 별다른 표현 방법이 떠오르지 않는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를 두고 하…
조회수 737 2019-04-19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지금 당장 한국에 내놔도 팔릴 것 같은
개과천선(改過遷善)을 했다고 해도 '2019 오토 상하이'에서는 낯이 익은 신차(?)가 여전했다. 포르쉐 혹은 랜드로버의 느낌, 조금 떨어져 보면
조회수 840 2019-04-22
오토헤럴드
렉서스 미니밴
결론부터 얘기하면 그런 계획이 전혀 없단다. 렉서스가 '2019 상하이 오토쇼'에 브랜드 최초의 미니밴 'LM'을 공개했으니까 라인
조회수 124 2019-04-22
오토헤럴드
텔루라이드는 정말 화중지병(畵中之餠)인가?
SUV의 세계적인 인기와 더불어 국내에서도 불고 있는 대형 SUV에 대한 관심과 인기는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변화를 보여주는 현상이라고도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조회수 3,778 2019-04-19
글로벌오토뉴스
[르포] 이제는 두려워지는 중국차..한산했던 국산차 부스에 ‘씁쓸’
지난 16일 오전 8시40분.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국영전시컨벤션센터. 주최측에 따르면, 이틀간 예정된 20개국 1000여개 브랜드가 진행하는 프레스 컨퍼런스
조회수 405 2019-04-19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친환경차로 믿었던 전기차의 ‘배신’..감춰진 CO2 배출량은?
최근 독일의 IFO-Institute 경제연구소는 친환경차로 알려진 전기차가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손꼽히는 디젤 차량보다 더 많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는 연구 결
조회수 681 2019-04-22
데일리카
재규어 전기 SUV I-PACE..‘2019 월드카 어워드’ 수상 ‘주목’
재규어 브랜드의 순수 전기 SUV I-PACE가 2019 월드카 어워드(2019 World Car Awards)에서 3관왕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18일 재
조회수 87 2019-04-19
데일리카
제네시스가 공개한 전기 시티카 ‘민트 콘셉트’..디자인 차별점은?
고급브랜드 제네시스는 ‘2019 뉴욕국제오토쇼’에서 전기차 기반 콘셉트카 ‘민트 콘셉트(Mint Concept)’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제네시스는 ‘민트
조회수 1,356 2019-04-19
데일리카
2019 상하이쇼 7신 - 중국 지리차의 새로운 도전, 지오메트리 A
대부분의 중국 브랜드들이 자국 시장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지리(Geely)자동차는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야심찬 계획을 실현해가고 있다. 2019 상하이오토쇼에
조회수 385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브리지스톤, 우주 탐사 프로젝트 참여..달 표면 접지력 연구
브리지스톤이 우주 탐사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달 탐사를 타이어 연구가 주요 핵심이다. 브리지스톤은 19일 일본항공연구개발기구(JAXA)와 토요타가 추진하…
조회수 129 2019-04-19
데일리카
현대기아차, 스마트폰으로 출력 제어..모바일 튠업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을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 선보여졌다. 현대기아차는 22일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과 효율성, 주행질감 등을 사용자의 필요…
조회수 281 2019-04-22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수소연료전지차 개발 25주년 맞아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사의 전기 구동화 전략을 이끄는 한 축인 수소연료전지차 개발이 올해로 25주년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조회수 345 2019-04-16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