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렉스턴 스포츠 칸 310mm로 증명한 '작은 변화 큰 차이'

오토헤럴드 조회 수2,227 등록일 2019.01.11

작은 변화로도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테크의 길이가 310mm 늘어난 것, 리프 서스펜션이 적용된 모델이 추가된 정도의 작은 변화지만 이전에 없었던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칸은 전혀 다른 느낌으로 시장 판도를 바꾸고 있다. 거창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쌍용차는 2002년 무쏘 스포츠를 시작으로 액티언 스포츠, 코란도 스포츠 그리고 렉스턴 스포츠까지 고집스럽게 국산 픽업트럭 시장을 홀로 지켜왔다.

지난해 1월 출시된 렉스턴 스포츠는 그  정점의 모델이었다. 프리미엄 SUV G4 렉스턴을 기반으로 고급스러움이 강조된 렉스턴 스포츠는 지난 한 해에만 4만2000대가 팔렸다. 비교할 차도 없지만 렉스턴 스포츠는 기아차 스포티지보다 5000대가량 더 팔렸다. 내친김에 쌍용차는 화물 적재 용량을 키운 렉스턴 스포츠 칸을 전면에 내세워 올해 판매 기록 경신을 장담하고 있다.

그런 렉스턴 스포츠를 우습게 만든 310mm

강원도 춘천 소남이섬 미디어 시승 행사에서 아주 짧은 순간 1500mm의 테크 길이를 가진 렉스턴 스포츠가 1610mm의 렉스턴 스포츠 칸을 곁을 스치듯 지나갔다. 순간 렉스턴 스포츠는 '만들다 만 것 같은', 렉스턴 스포츠 칸은 '미국 정통 픽업 같다'라는 이야기가 여기저기에서 쏟아져 나왔다.

310mm의 테크 확장은 렉스턴 스포츠를 전혀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게 했다. 측면 비율이 환상적이다. 엔진을 품고 있는 프런트와 케빈 부, 테크의 3분할 면적과 길이가 비슷해지면서 꼬리를 잘라낸 반려견처럼 밋밋했던 후부의 웅장함이 확 살아났다. 이 비율은 쉐보레 콜로라도나 포드 F150, 닛산 프론티어 등과 유사하다.

테일게이트를 열면 테크의 길이는 2180mm로 늘어난다. 이 정도의 크기면 모터바이크와 산악자전거 등의 액티비티 도구는 물론이고 대형 캠핑 도구를  올리는데도 부족하지 않다. 테크의 용량은 1262ℓ, 적재가 허용되는 중량은 최대 700kg(파워 리프 서스펜션) 나 된다. 일반 가정에서 나오는, 캠핑과 같은 레저용이라면 못 실을 짐도 이겨내지 못할 무게도 없는 셈이다.

전면의 파르테논 그릴, 엄청나게 큰 후면의 칸(KHAN) 레터링도 기존 렉스턴 스포츠와 차별화된 것이다. 슬라이딩 배드, 테크의 롤 바, 루프 바스켓과 같은 오리지널 커스터마이징으로 외관을 더욱 멋지게 꾸밀 수 있다는 것도 매력이다. 실내는 변속기 레버가 G4 렉스턴과 같은 것으로 바뀌고 천장을 칸 전용 블랙 헤드라이닝으로 꾸며 차별화 한 것이 전부다.

듬직한 파워 리프 서스펜션과 강력한 무기 LD

e-XDi220 LET 엔진의 스펙 가운데 수치가 오른 것은 최대 토크 뿐이다. 렉스턴 스포츠 칸의 최대토크는 기본 모델 대비 2.0kg.m 향상된 42.8kg.m(1400~2800rpm), 쌍용차는 테크의 확장에 맞춰 토크뿐만 아니라 브레이크 디스크의 크기를 늘려 제동 성능을 높였다.

그리고 무거운 짐을 이겨내기 위해 적재량 700kg을 수용하는 판 스프링 방식의 파워 리프 서스펜션을 도입했다. 5링크 서스펜션의 적재량은 500kg이다. 두 서스펜션의 도로 주행 질감 차이는 미세했다. 과속방지턱을 지날 때 파워 리프는 '턱' 5링크는 '툭' 하는 식으로 노면 충격을 받아들이는 정도의 차이다. 

쌍용차는 영악스럽게 파워 리프 모델에 200kg 가까운 화물을 실어 어쩌면 거칠 수도 있는 차체 반응을 어느 정도의 하중으로 흡수하도록 했다. 덕분에 파워 리프 서스펜션의 회전구간 반응이 약간 어색한 것을 빼면 기본적인 차체의 반응도 5링크 서스펜션과 큰 차이를 느낄 수 없었다. 두 타입 모두 온로드에서는 일반적인 소형 SUV 이상으로 정숙하고 매끄럽다.

오프로드에서도 마찬가지다. 쌍용차가 전례 없이 과격하게 만들어 놓은 체험 코스를 두 타입 모두 무리 없이 극복해 낸다. 오프로드에서는 특히 LD(차동기어잠금장치/Differential Lock)가 위력을 발휘한다. 사륜구동으로 전환하고 LD가 작동하기 시작하면 엄청난 난이도의 아리랑급 모굴 코스도 슬립이 발생하는 휠 구동력을 제어해 탈출을 돕는다.

오프로드에 특화된 상급 브랜드의 것들처럼 유연하지는 않아도 험로를 장악하기에는 충분한 능력을 갖추고 있고 또 보여줬다. LD는 선택품목이다. 30만 원의 추가 비용을 내야 하지만 캠핑 또는 험지에서의 레저용이라면 필요한 장치로 보인다.

부족한 것도 있다. 꼰대 스타일의 인테리어다

넓고 편안한 것은 좋지만 대시보드, 콘솔 부의 세련미는 아쉽다. 쌍용차 고유의 아이덴티티라는 얘기를 들을 정도로 차급을 가리지 않는 일률적 디자인, 플라스틱으로 마감된 대시보드, 흔한 무드 램프도 없고 G4 렉스턴의 인테리어를 호화스럽게 만든 시트의 퀼팅도 보이지 않는다.

방향 지시등 소리도 여전히 퉁명스럽고 변속기 레버가 중앙에 떡하니 자리를 잡고 있는 콘솔 부의 수납공간도 효율적이지 않다. 급이 다르다고 얘기하겠지만 렉스턴이라는 이름을 공유하고 있어서 하는 얘기다. 대신 클러스터와 센터 모니터의 시인성, 터치에 반응하는 속도는 만족스럽다. 잘 보이고 빠르게 반응한다.

1열과 2열에 모두 제공되는 히팅 시트(2열에 앉은 내내 기분이 좋았다) 27도로 기울어진 2열 등받이의 각도, 넉넉한 엘보우 룸 공간이 주는 여유도 렉스턴 스포츠 칸의 장점이다. 첨단 안전 사양은 보강이 필요하다. 70만 원짜리 스마트 드라이빙 패키지(ADAS)가 제공되고는 있지만 차선 유지, 헤드 업 디스플레이가 선택품목으로도 빠진 것이 아쉽다.

시승을 함께 한 여성 운전자는 사이드 스텝이 없어 타고 내리기가 불편하다고 했다. 사이드 스텝 역시 고정식 35만 원, 전동식은 130만 원이나 한다. 이걸 달고 사륜구동, 테크랙, ADAS, LD 정도를 추가하면 렉스턴 5링크 서스펜션을 장착한 스포츠 칸 프로페셔널 S의 값은 3700만 원대로 높아진다. 개인적으로 구매한다면 승차감에 별 차이가 없고 더 많은 짐을 실을 수 있는 데다  가격도 3000만 원을 넘지 않는 파워 리프 서스펜션 파이오니어 X를 선택하겠다. 그리고 마음에 들게 꾸며 나가는 재미를 즐기고 싶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쌍용
    모기업
    Mahindra
    창립일
    1962년
    슬로건
    Robust, Specialty and Premium
  • 쌍용 쌍용 렉스턴 스포츠 칸 종합정보
    2019.01 출시 픽업/밴
    경유 2157cc 복합연비 9.7~10.0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1.14
    가솔린도 잇엇으면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시트로엥, 뉴 C5 에어크로스 SUV 공식 출시
시트로엥은 컴포트 SUV ‘뉴 C5 에어크로스 SUV(New C5 Aircross SUV)’를 22일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 뉴 C5 에어크로스
조회수 215 15:50
글로벌오토뉴스
인기 치솟는 LPG 차, 도넛탱크 vs. 실린더타입..과연 차별점은?
정부가 LPG 차량에 대한 일반 소비자들의 판매를 허용하면서 LPG 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LPG 연료는 가솔린이나 디젤보다는 가격이 싸면
조회수 633 15:48
데일리카
아우디, 신형 RS7 공개 계획..BMW M5·AMG E63과 ‘정면승부’
아우디가 S7에 이어 공개할 A7 라인업의 최상위 고성능 모델 RS7이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포착됐다. 22일 독일 아우토모토운트스포트에 따르면, 올해 중 선
조회수 175 16:32
데일리카
2019 뉴욕오토쇼 - 현대 베뉴 최초 공개
현대자동차 '베뉴(VENUE)'가 뉴욕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현대자동차(주)는 1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Jacob Javits Ce
조회수 795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뉴욕 오토쇼] 800대 한정판, 기아차 스팅어 GTS
기아자동차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개막한 '2019 뉴욕 국제 오토쇼(New York International Auto S
조회수 2,763 2019-04-18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랭글러 루비콘 파워탑은 어떻게
지난해 여름 11년 만에 6세대 완전변경모델로 국내 시장에 출시된 지프의 아이콘 신형 '랭글러(JL)'와 짧은 만남을 가졌던 이후 해가 바뀌고 어
조회수 60 09:41
오토헤럴드
최대45도 급경사 오르는 벤츠 유니목 산불진화 소방차
극한의 험로와 산악 지형에서 탁월한 성능을 발휘하는 메르세데스-벤츠 유니목 다목적 산불진화 소방차가 선을 보였다. 유니목 소방차는 460mm에 달하는 지상고로
조회수 305 10:00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더 뉴 C 350 e’ PHEV 국내 공식 출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C-클래스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의 효율성을 더한 더 뉴 C 350 e(The New
조회수 1,644 2019-04-19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 뉴 XE, 하반기 국내 상륙한다.
재규어의 컴팩트 세단 XE 부분변경 모델이 국내 상륙을 앞두고 있다. 2014년 출시된 이래 5년만에 내외장을 일신하고 파워트레인을 개량해 주행성을 강화한 것이
조회수 1,116 2019-04-19
글로벌오토뉴스
지프, 궁극의 레인지 완성
지프(Jeep)가 SUV의 아이콘인 ‘올 뉴 랭글러’의 풀 라인업을 선보이며, 궁극의 레인지를 완성한다.올 뉴 랭글러 풀 라인업은 2도어 모델인 스포츠와 루비콘
조회수 743 2019-04-1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BMW 신형 3시리즈 투어링 포착
BMW 신형 3시리즈 투어링(G21)의 독일 뉘르부르크링 테스트 장면이 포착됐다. 3시리즈 투어링은 3시리즈 전체 라인업의 성공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매우 중
조회수 138 09:43
오토헤럴드
다임러, 르노닛산과 협력 관계 청산..대규모 구조조정 예고
다임러가 르노닛산과의 협력 관계를 청산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독일 경제지 매니저매거진에 따르면, 올라 칼레니우스(Ola Kallenius) 다임
조회수 128 11:46
데일리카
메르세데스-AMG 45 ‘420마력의 가장 강력한 4기통 탑재’
메르세데스-AMG 45 컴팩트 모델 라인업이 이전보다 훨씬 강력하게 업그레이드 된다. 이전에도 2.0리터 엔진으로 양산차 최강의 성능을 자랑했지만, 신형 모델은
조회수 120 11:44
오토헤럴드
렉서스, 상하이오토쇼서 고급 미니밴 LM 공개..특징은?
지난 주 개막한 2019 상하이오토쇼를 통해 처음 선보인 렉서스의 프리미엄 미니밴 LM은 세단으로만 구성된 쇼퍼드리븐의 정의를 바꾸고자 한다. 쇼퍼드리븐(…
조회수 98 16:32
데일리카
캐딜락, 중형세단 CT5 공개..5시리즈·E클래스와 정면승부
캐딜락은 오는 2019 뉴욕오토쇼를 통해 중형세단 CT5를 공개했다. 발표와 동시에 미국 언론들은 BMW의 5시리즈와 벤츠의 E클래스 등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조회수 1,651 2019-04-19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시승기] 4도어 쿠페의 ‘리더’..벤츠 CLS 400d 4MATIC
지난 2004년 메르세데스-벤츠는 4도어 쿠페라는 생소한 장르의 차량 하나를 세상에 내놓았다. 쿠페라면 떠올릴 수 있는 멋진 디자인과 큼지막한 2개의 도어가 …
조회수 73 15:48
데일리카
매혹적이고 치명적인, 지프 랭글러 루비콘 2도어 시승기
지프를 대표하는 차종인 랭글러가 완전 변경을 거쳐 새롭게 출시한 다양한 라인업을 국내시장에 선보였다. 총 6가지의 랭글러 풀 라인업을 전개하면서 판매가 시작됐고
조회수 57 09:50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오프로더 지프 랭글러..도심형 SUV로의 변신은 ‘실패’
산과 흙먼지로 뒤덮인곳을 헤쳐나가는 상상을 했을때 함께 그 옆을 지키는 단 하나의 차량을 떠올려보면 첫번째로 떠오르는 모델, 단연 랭글러다. 78년의 역…
조회수 19 09:45
데일리카
[시승기] 정의하기 어려운 SUV..캐딜락 에스컬레이드 플래티넘
도대체 이 폭군같은 차를 어떻게 정의해야 할까. 솔직히 ‘무지막지하다’란 표현 외엔 별다른 표현 방법이 떠오르지 않는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를 두고 하…
조회수 538 2019-04-19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지금 당장 한국에 내놔도 팔릴 것 같은
개과천선(改過遷善)을 했다고 해도 '2019 오토 상하이'에서는 낯이 익은 신차(?)가 여전했다. 포르쉐 혹은 랜드로버의 느낌, 조금 떨어져 보면
조회수 293 09:41
오토헤럴드
렉서스 미니밴
결론부터 얘기하면 그런 계획이 전혀 없단다. 렉서스가 '2019 상하이 오토쇼'에 브랜드 최초의 미니밴 'LM'을 공개했으니까 라인
조회수 54 15:46
오토헤럴드
텔루라이드는 정말 화중지병(畵中之餠)인가?
SUV의 세계적인 인기와 더불어 국내에서도 불고 있는 대형 SUV에 대한 관심과 인기는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변화를 보여주는 현상이라고도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조회수 2,966 2019-04-19
글로벌오토뉴스
[르포] 이제는 두려워지는 중국차..한산했던 국산차 부스에 ‘씁쓸’
지난 16일 오전 8시40분.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국영전시컨벤션센터. 주최측에 따르면, 이틀간 예정된 20개국 1000여개 브랜드가 진행하는 프레스 컨퍼런스
조회수 353 2019-04-19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친환경차로 믿었던 전기차의 ‘배신’..감춰진 CO2 배출량은?
최근 독일의 IFO-Institute 경제연구소는 친환경차로 알려진 전기차가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손꼽히는 디젤 차량보다 더 많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는 연구 결
조회수 220 11:45
데일리카
재규어 전기 SUV I-PACE..‘2019 월드카 어워드’ 수상 ‘주목’
재규어 브랜드의 순수 전기 SUV I-PACE가 2019 월드카 어워드(2019 World Car Awards)에서 3관왕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18일 재
조회수 76 2019-04-19
데일리카
제네시스가 공개한 전기 시티카 ‘민트 콘셉트’..디자인 차별점은?
고급브랜드 제네시스는 ‘2019 뉴욕국제오토쇼’에서 전기차 기반 콘셉트카 ‘민트 콘셉트(Mint Concept)’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제네시스는 ‘민트
조회수 994 2019-04-19
데일리카
2019 상하이쇼 7신 - 중국 지리차의 새로운 도전, 지오메트리 A
대부분의 중국 브랜드들이 자국 시장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지리(Geely)자동차는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야심찬 계획을 실현해가고 있다. 2019 상하이오토쇼에
조회수 371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브리지스톤, 우주 탐사 프로젝트 참여..달 표면 접지력 연구
브리지스톤이 우주 탐사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달 탐사를 타이어 연구가 주요 핵심이다. 브리지스톤은 19일 일본항공연구개발기구(JAXA)와 토요타가 추진하…
조회수 93 2019-04-19
데일리카
현대기아차, 스마트폰으로 출력 제어..모바일 튠업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을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 선보여졌다. 현대기아차는 22일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과 효율성, 주행질감 등을 사용자의 필요…
조회수 102 11:45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수소연료전지차 개발 25주년 맞아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사의 전기 구동화 전략을 이끄는 한 축인 수소연료전지차 개발이 올해로 25주년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조회수 333 2019-04-16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