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구상 칼럼] 미래 자동차 디자인의 변화와 방향성

데일리카 조회 수1,624 등록일 2019.01.11
아우디, 자율주행 콘셉트 아이콘(Aicon)


디지털 기술에 의한 자동차의 변화와 아울러 아프리카와 베트남에서의 신생 자동차 메이커의 출현 등으로 오늘날의 자동차와 자동차산업은 전환기를 향해 달려가고 있음이 틀림 없다.

이제 4차산업혁명이라는 말은 너무나 많이 들어서 일상적(?)이다. 이처럼 최근 가장 많이 들리는 말 중의 하나인 4차산업혁명에 대해서는 많은 학자들이 디지털 기술에 의한 인류산업 전체의 변혁이라는 데에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

2005년에 출간된 ‘총, 균, 쇠(Guns, Germs, and Steel)’의 저자 제레드 다이아몬드는 인류역사에서 1차혁명을 농경의 시작으로 보고 있지만, ‘한계비용 제로 사회(Zero Marginal Cost Society, 2014)’의 저자 제레미 리프킨은 1차 혁명을 증기기관의 발명에 의한 대량생산의 기반 제공으로, 1890년의 전기동력 상용화를 2차 혁명으로 보고 있다.

한편으로 제레드 다이아몬드는 증기기관의 발명을 두 번째 혁명이라고 해서 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3차 혁명에 대해서는 1995년의 상업인터넷, 이른바 월드와이드웹(World Wide Web)의 등장이라는 데에 일치된 관점을 보여준다.

린스피드, 자율주행 마이크로버스 ′스냅(Snap)′


한편으로 4차산업혁명에 대해서는 딱 들어맞는 통일된 견해는 찾기 어렵지만, 대체로 디지털 정보기술의 영향력이 크게 증대된 2016년 전후로 보는 견해가 대부분이다.

그런데 이들이 제시한 인류 역사에서의 혁명 중에서 앞의 세 번은 모두 제조업, 즉 식량이나 물건을 만드는 방법에서의 변화에 그 핵심이 있었다. 그러나 4차혁명은 제조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정보’라는 것, 즉 보다 포괄적인 산업의 역동적 기술요인에 초점이 있다.

이와 같은 기술패러다임 변화의 한가운데에 바로 오늘날의 자동차와 자동차산업이 자리잡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자동차산업은 매 시기마다 다양한 사회적 혹은 산업적 요인들에 의해 변화되어 왔으며, 그러한 변화가 자동차라는 모습으로 우리들 앞에 나타났던 것이다.

그 변화들 중 오늘날의 4차산업혁명에 의한 변화는 전통적(?) 모습의 수송기계로서의 자동차를 전혀 다르게 바꾸고 있는 것이다. 바로 최근의 화두 MaaS(Mobility as a Service)와 TaaS(Transportation as a Service)로 대표되는 자동차의 범위와 제품의 성격 변화가 그것이다.

인류 역사에서의 산업혁명 연표 (제공 : 구상 국민대학교 교수)


즉 제품의 개발이 과거의 개별 제품 중심의 하드웨어(hardware) 개발을 중심으로 했던 것에서 그 제품을 구성하는 기능과 그것의 응용이 포함된 소프트웨어(software)까지 확대되고, 나아가 제품 사용에 따른 경험과, 그 경험에 의해 만들어지는 스토리까지 확대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디자이너들의 디자인 대상 역시 20세기 전반에는 제품 본체에만 국한되었던 것에서 이제는 토털 서비스의 개념으로 확대되고 있다.제품의 개발과 관련된 기술은 대체로 하드웨어(hardware)적 기술과 소프트웨어(software)적 기술로 나눌 수 있다.

하드웨어적 기술은 기구의 설계와 제조, 조립, 시작(試作) 등 제품 그 자체를 물리적으로 성립시키기 위한 기술이며, 소프트웨어적 기술은 하드웨어적 기술 이외의 부분으로, 디자인(또는 스타일링), 판매, 애프터서비스 등 추상적이고 무형적 성격이 강한 기술이다.

20세기까지 자동차산업에서는 하드웨어적 기술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메이커들이 시장을 이끌어왔고, 또한 우위를 점했다. 그러나 21세기에 새로이 생겨난 전기동력 차량의 제조사들 대부분은 전통적 하드웨어적 기술의 강점을 가지지 않았음에도 자동차산업에서의 영향력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주요 자동차 메이커의 설립 연표 (제공 : 구상 국민대학교 교수)


그러는 한편으로 아프리카와 베트남 등지에서 전통적 기술에 기반한 자동차를 만드는 신생 메이커들 역시 생겨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후발 메이커들 역시 기존의 선진 메이커들과 경쟁해야 한다는 사실은 달라지지 않는다.

기존 메이커들과의 경쟁 방법 중 하나는 소프트웨어적 기술에서 시각적인 부분이 가장 높은 비중을 가진 디자인 차별화가 영향력을 가진다. 21세기에 와서 오히려 시각적 차별화가 부각된다는 것은 마치 60여 년 전의 테일 핀과 크롬으로 뒤덮였던 자동차의 아르데코 시대를 떠올리는 일면이 있다.

물론 테일 핀과 크롬 장식은 단기적으로는 비판 받았지만, 거시적으로는 하나의 시대 유형을 만들어 냈으며, 이후의 기술발달의 시금석이 됐다는 점은 틀림 없는 사실이다. 그러나 오늘날의 스타일링 개념은 과거의 그것과는 그 모습이나 내용, 그리고 접근방법에서 판이하게 다르다.

이와 유사한 활동으로 1990년대에 일본의 가전 및 자동차 메이커들이 시도했던 이른바 ‘하이 터치(Hi-touch)’, 혹은 ‘J-Factor’ 라는 개념으로 접근한 ‘감성공학(感性工學; Kansei Engineering)’을 도입하는 움직임이 있었다.

디자인의 개념 변화 (제공 : 구상 국민대학교 교수)


이는 일본 문화의 감각적 성향과 맞물려 주목 받기도 했으나, 정작 감성공학 자체는 서구에서 그다지 호응을 얻지는 못했었다.

일반적으로 디자인에서의 조형작업은 정성적 활동이라는 것이 공통된 견해였고, 그런 이유에서 논리적 설명이나 정량적 접근은 제한적이거나 불가능에 가까운 것으로 여겨져 왔다.

그러나 최근에는 Grass Hooper와 같은 파라메트릭(parametric)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정량적 접근이 시도되고 있다.

향후의 보다 다양화된 디지털 기술과 새로운 개념의 차량 등장으로 기존의 선진 메이커와 발전이 진행된 fast follower, 그리고 신생 메이커들 간의 차별화 경쟁은 더욱 더 치열해질 것이다. 그런 속에서 디자인 조형의 특징을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다.

형태를 정량적으로 접근하는 소프트웨어 Grass Hooper


- 기능성에 가려 주목 받지 못했던 ‘감성’과 ‘감수성’에 대한 관심 증대

- 탈 중심의 다원적 사고, 탈 이성적 사고에 의한 신 조형의 주목

- 다양성을 지향하는 동시에 고유성, 놀라움 지향적 조형 성향

- 물리적 실용성보다는 창의적 조형에 대한 관심과 주목

최근의 조형 사조에서의 주요 요소 종합 (제공 : 구상 국민대학교 교수)


- 전반적으로 유희적이고 장식적 성향의 요구 증가

이러한 경향 속에서 한편으로 제품의 기능에 의한 실용적 가치보다는 감성가치에 대한 중요성이 중시될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이 말은 실용성이 중요하지 않다는 것이 아니라, 실용성이 충족된 것을 전제로 한 상태에서 감성적 가치의 차별성을 얼마나 둘 것인가가 차별화의 요인의 하나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는 의미이다.

이러한 경향은 몇 차종의 시간 흐름에 따른 디자인 변화에서 발견할 수 있다. 즉 1990년대의 균형을 통한 보편성을 추구하던 전면 디자인이 점차로 강렬한 표정을 매개로 감성지향적으로 변화되어 온 것을 볼 수 있다.

벤츠 SL과 르노 클리오의 전면 인상 변화 (제공 : 구상 국민대학교 교수)


제품의 하드웨어적 기술은 제품을 물리적으로 현실세계에 존재할 수 있도록 해주지만, 그것이 비로소 MaaS(Mobility as a Service)와 TaaS(Transportation as a Service)가 되기 위해서는 소프트웨어로써의 감성이 반영되어야 한다.

향후의 변화된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자동차산업에서는 정교하고 정량화된 감성특성 반영에 의한 차별화 된 디자인의 차량이 글로벌 시장의 소비자들의 공감을 얻게 될 것으로 보인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QM6 vs. 팰리세이드 vs. 말리부..진화 거듭하는 카 인포테인먼트
제네시스 G80 생산라인 정비..현대차 울산공장 생산 감소 ‘불가피’
BMW, 신형 7시리즈 온라인 공개..X7 빼닮은 스타일
文 대통령, “친환경차 보급 확대..자율주행·수소차 예산 확충”
최종식 쌍용차 사장, “인건비 토요타·폭스바겐 비해 3~4% 높아..대책 절실”
현대차, 포터 전기차 출시 계획..상용차도 이젠 전기차 시대!
닛산, 주행거리 늘린 전기차 ‘리프 e+’ 공개..5천대 한정 판매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시트로엥, 뉴 C5 에어크로스 SUV 공식 출시
시트로엥은 컴포트 SUV ‘뉴 C5 에어크로스 SUV(New C5 Aircross SUV)’를 22일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 뉴 C5 에어크로스
조회수 212 15:50
글로벌오토뉴스
인기 치솟는 LPG 차, 도넛탱크 vs. 실린더타입..과연 차별점은?
정부가 LPG 차량에 대한 일반 소비자들의 판매를 허용하면서 LPG 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LPG 연료는 가솔린이나 디젤보다는 가격이 싸면
조회수 605 15:48
데일리카
아우디, 신형 RS7 공개 계획..BMW M5·AMG E63과 ‘정면승부’
아우디가 S7에 이어 공개할 A7 라인업의 최상위 고성능 모델 RS7이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포착됐다. 22일 독일 아우토모토운트스포트에 따르면, 올해 중 선
조회수 172 16:32
데일리카
2019 뉴욕오토쇼 - 현대 베뉴 최초 공개
현대자동차 '베뉴(VENUE)'가 뉴욕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현대자동차(주)는 1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Jacob Javits Ce
조회수 793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뉴욕 오토쇼] 800대 한정판, 기아차 스팅어 GTS
기아자동차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개막한 '2019 뉴욕 국제 오토쇼(New York International Auto S
조회수 2,758 2019-04-18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랭글러 루비콘 파워탑은 어떻게
지난해 여름 11년 만에 6세대 완전변경모델로 국내 시장에 출시된 지프의 아이콘 신형 '랭글러(JL)'와 짧은 만남을 가졌던 이후 해가 바뀌고 어
조회수 59 09:41
오토헤럴드
최대45도 급경사 오르는 벤츠 유니목 산불진화 소방차
극한의 험로와 산악 지형에서 탁월한 성능을 발휘하는 메르세데스-벤츠 유니목 다목적 산불진화 소방차가 선을 보였다. 유니목 소방차는 460mm에 달하는 지상고로
조회수 288 10:00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더 뉴 C 350 e’ PHEV 국내 공식 출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C-클래스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의 효율성을 더한 더 뉴 C 350 e(The New
조회수 1,633 2019-04-19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 뉴 XE, 하반기 국내 상륙한다.
재규어의 컴팩트 세단 XE 부분변경 모델이 국내 상륙을 앞두고 있다. 2014년 출시된 이래 5년만에 내외장을 일신하고 파워트레인을 개량해 주행성을 강화한 것이
조회수 1,114 2019-04-19
글로벌오토뉴스
지프, 궁극의 레인지 완성
지프(Jeep)가 SUV의 아이콘인 ‘올 뉴 랭글러’의 풀 라인업을 선보이며, 궁극의 레인지를 완성한다.올 뉴 랭글러 풀 라인업은 2도어 모델인 스포츠와 루비콘
조회수 743 2019-04-1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BMW 신형 3시리즈 투어링 포착
BMW 신형 3시리즈 투어링(G21)의 독일 뉘르부르크링 테스트 장면이 포착됐다. 3시리즈 투어링은 3시리즈 전체 라인업의 성공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매우 중
조회수 132 09:43
오토헤럴드
다임러, 르노닛산과 협력 관계 청산..대규모 구조조정 예고
다임러가 르노닛산과의 협력 관계를 청산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독일 경제지 매니저매거진에 따르면, 올라 칼레니우스(Ola Kallenius) 다임
조회수 123 11:46
데일리카
메르세데스-AMG 45 ‘420마력의 가장 강력한 4기통 탑재’
메르세데스-AMG 45 컴팩트 모델 라인업이 이전보다 훨씬 강력하게 업그레이드 된다. 이전에도 2.0리터 엔진으로 양산차 최강의 성능을 자랑했지만, 신형 모델은
조회수 115 11:44
오토헤럴드
렉서스, 상하이오토쇼서 고급 미니밴 LM 공개..특징은?
지난 주 개막한 2019 상하이오토쇼를 통해 처음 선보인 렉서스의 프리미엄 미니밴 LM은 세단으로만 구성된 쇼퍼드리븐의 정의를 바꾸고자 한다. 쇼퍼드리븐(…
조회수 96 16:32
데일리카
캐딜락, 중형세단 CT5 공개..5시리즈·E클래스와 정면승부
캐딜락은 오는 2019 뉴욕오토쇼를 통해 중형세단 CT5를 공개했다. 발표와 동시에 미국 언론들은 BMW의 5시리즈와 벤츠의 E클래스 등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조회수 1,642 2019-04-19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시승기] 4도어 쿠페의 ‘리더’..벤츠 CLS 400d 4MATIC
지난 2004년 메르세데스-벤츠는 4도어 쿠페라는 생소한 장르의 차량 하나를 세상에 내놓았다. 쿠페라면 떠올릴 수 있는 멋진 디자인과 큼지막한 2개의 도어가 …
조회수 68 15:48
데일리카
매혹적이고 치명적인, 지프 랭글러 루비콘 2도어 시승기
지프를 대표하는 차종인 랭글러가 완전 변경을 거쳐 새롭게 출시한 다양한 라인업을 국내시장에 선보였다. 총 6가지의 랭글러 풀 라인업을 전개하면서 판매가 시작됐고
조회수 56 09:50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오프로더 지프 랭글러..도심형 SUV로의 변신은 ‘실패’
산과 흙먼지로 뒤덮인곳을 헤쳐나가는 상상을 했을때 함께 그 옆을 지키는 단 하나의 차량을 떠올려보면 첫번째로 떠오르는 모델, 단연 랭글러다. 78년의 역…
조회수 19 09:45
데일리카
[시승기] 정의하기 어려운 SUV..캐딜락 에스컬레이드 플래티넘
도대체 이 폭군같은 차를 어떻게 정의해야 할까. 솔직히 ‘무지막지하다’란 표현 외엔 별다른 표현 방법이 떠오르지 않는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를 두고 하…
조회수 535 2019-04-19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지금 당장 한국에 내놔도 팔릴 것 같은
개과천선(改過遷善)을 했다고 해도 '2019 오토 상하이'에서는 낯이 익은 신차(?)가 여전했다. 포르쉐 혹은 랜드로버의 느낌, 조금 떨어져 보면
조회수 281 09:41
오토헤럴드
렉서스 미니밴
결론부터 얘기하면 그런 계획이 전혀 없단다. 렉서스가 '2019 상하이 오토쇼'에 브랜드 최초의 미니밴 'LM'을 공개했으니까 라인
조회수 54 15:46
오토헤럴드
텔루라이드는 정말 화중지병(畵中之餠)인가?
SUV의 세계적인 인기와 더불어 국내에서도 불고 있는 대형 SUV에 대한 관심과 인기는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변화를 보여주는 현상이라고도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조회수 2,943 2019-04-19
글로벌오토뉴스
[르포] 이제는 두려워지는 중국차..한산했던 국산차 부스에 ‘씁쓸’
지난 16일 오전 8시40분.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국영전시컨벤션센터. 주최측에 따르면, 이틀간 예정된 20개국 1000여개 브랜드가 진행하는 프레스 컨퍼런스
조회수 353 2019-04-19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친환경차로 믿었던 전기차의 ‘배신’..감춰진 CO2 배출량은?
최근 독일의 IFO-Institute 경제연구소는 친환경차로 알려진 전기차가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손꼽히는 디젤 차량보다 더 많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는 연구 결
조회수 213 11:45
데일리카
재규어 전기 SUV I-PACE..‘2019 월드카 어워드’ 수상 ‘주목’
재규어 브랜드의 순수 전기 SUV I-PACE가 2019 월드카 어워드(2019 World Car Awards)에서 3관왕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18일 재
조회수 76 2019-04-19
데일리카
제네시스가 공개한 전기 시티카 ‘민트 콘셉트’..디자인 차별점은?
고급브랜드 제네시스는 ‘2019 뉴욕국제오토쇼’에서 전기차 기반 콘셉트카 ‘민트 콘셉트(Mint Concept)’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제네시스는 ‘민트
조회수 984 2019-04-19
데일리카
2019 상하이쇼 7신 - 중국 지리차의 새로운 도전, 지오메트리 A
대부분의 중국 브랜드들이 자국 시장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지리(Geely)자동차는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야심찬 계획을 실현해가고 있다. 2019 상하이오토쇼에
조회수 371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브리지스톤, 우주 탐사 프로젝트 참여..달 표면 접지력 연구
브리지스톤이 우주 탐사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달 탐사를 타이어 연구가 주요 핵심이다. 브리지스톤은 19일 일본항공연구개발기구(JAXA)와 토요타가 추진하…
조회수 93 2019-04-19
데일리카
현대기아차, 스마트폰으로 출력 제어..모바일 튠업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을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 선보여졌다. 현대기아차는 22일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과 효율성, 주행질감 등을 사용자의 필요…
조회수 99 11:45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수소연료전지차 개발 25주년 맞아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사의 전기 구동화 전략을 이끄는 한 축인 수소연료전지차 개발이 올해로 25주년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조회수 333 2019-04-16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