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차, 디트로이트에서 깜짝 공개할 N 브랜드 신차는?

오토헤럴드 조회 수1,102 등록일 2019.01.10

현대자동차가 2019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통해 고성능 N 브랜드의 신모델을 선보인다. 관련업계는 해당 차량이 미드십 형태의 고성능 차량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현지시각으로 지난 7일 'CES 2019' 참가를 위해 미국 라스베이거스를 방문한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장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국내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 "N 브랜드 론칭의 기본적인 목적은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고, 기술적 역량을 키우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희가 만드는 N브랜드의 하이 퍼포먼스 차량은 다른 경쟁 모델과 비교해 부족함 없게 만들고 있다고 생각한다. 최근 미디어에서 N 브랜드에 대해 평가하는 것을 보면 저희의 이러한 자신감을 잘 반영해준다"라고 운을 띄었다.

이어 비어만 사장은 "지금까지 N 브랜드를 런칭한 것에 대해 만족하고 있고,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N 브랜드 측면의 서프라이즈가 있을 것이다. 다만, 아직 구체적인 것들을 말씀 드릴 순 없다"라고 언급했다.

비어만 사장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해 여름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 뉴스와 인터뷰에서도 언급된 바 있다. 그는 당시 "2, 3개월 안에 정의선 부회장과 경영진에게 신모델을 보여줄 기회가 생길 것이며 현재 분위기와 상황에 따라 긍정적인 평가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매체들은 비어만 사장의 이 같은 언급을 바탕으로 미스터리 신모델이 'RM16 N'일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앞서 비어만은 뉘르부르크링에서 해당 모델을 직접 테스트하고 RM 프로그램에 지속적으로 참여해 온 것으로 전해졌으며 또한 그는 공공연하게 신차의 개발 과정이 이미 시작되었다고 밝힌 바 있다.

RM16 N의 기반이 될 차량은 앞서 '2016 부산 모터쇼'를 통해 최초 공개된 'RM16(Racing Midship 2016)'으로 이를 통해 향후 공개될 신차의 모습을 짐작해 볼 수 있다. 고성능 N 개발 과정을 보여주는 콘셉트카로 등장한 RM16은 전장 4260mm, 전폭 1865mm, 전고 1340mm의 크기로, 고용량 터보차저를 장착한 고성능 세타Ⅱ 2.0 터보 GDI 개선 엔진이 탑재됐다. 이를 통해 최고출력 300마력, 최대토크 39.0kg.m의 폭발적인 동력성능을 자랑한다.

RM16은 엔진을 운전석과 뒷 차축 사이에 위치시키는 '미드십(Midship)' 형식에 뒷바퀴 굴림 방식을 채택함으로써 고성능차 구현에 필수적인 전후 무게 배분별 차량 움직임, 고강성 경량차체의 성능 기여도 등의 선행 연구에 사용되어 왔다. 현대차는 2012년부터 프로젝트 RM(Racing Midship)이란 이름으로 고성능 모델 개발을 시작하고, 지속적인 고성능 연구개발 과정을 고객들과 소통하기 위해 2014년부터 매년 'RM시리즈'를 국내외 모터쇼를 통해 선보였다.

당시 현대차는 "RM16에는 주행 성능 향상과 동시에 고성능 N이 추구하는 ‘자동차와 운전자가 일체감을 느끼게 하는’ 다양한 신기술들이 적용돼 선행 검증 및 성능 육성을 위한 테스트가 진행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외신들은 i30 N, 벨로스터 N 그리고 i30 패스트백 N에 이어 N 라인업에 추가될 신차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또 비어만 사장의 인터뷰를 통해 2021년 이후 N 라인업에서도 전동화는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보도하고 비어만 사장이 "우리는 조만간 EV를 갖게 될 것이고 그저 타이밍의 문제일 뿐"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비어만 사장은 이번 국내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도 "환경 규제 등으로 인해 내연기관이 종말을 맞더라도 펀 투 드라이브가 죽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아주 먼 미래 내연기관이 설령 종말을 맞더라도 N 브랜드는 EV, PHEV 등 친환경차를 통해 펀 투 드라이브를 지속할 것이다. 펀 투 드라이브는 죽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며 앞선 고성능 친환경차 개발에 대한 의미를 관철시켰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1.10
    인상썼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현대차 노조, “광주형 일자리 반대..한국지엠 군산공장 재가동 필요”
현대차노조가 광주형 일자리 반대 입장을 밝혔다. 대신 한국지엠 군산공장 재가동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최근 발행한 공식 입…
조회수 390 2019-01-18
데일리카
[TV 데일리카] BMW가 공개한 신형 7시리즈..실내 디자인 특징은?
BMW가 최근 공개한 ‘2019년형 7시리즈’는 부분변경 모델에 속한다. 뉴 7시리즈의 실내는 넓은 공간과 엄선된 소재, 그리고 다양한 디자인 요소들이 어우러져
조회수 2,203 2019-01-18
데일리카
국토부·서울시, 상암동에 5G 자율주행 시험장 조성..‘세계 최초’
국토부가 서울시와 협력해 5G 기반 자율주행 전용 시험장을 조성한다. 18일 국토교통부는 서울 상암동 일대에 5G 자륭주행 전용 시험장을 조성하고 5G 자륭…
조회수 437 2019-01-18
데일리카
美, 무역확장법 232조 발효 임박..유럽차 최대 25% 관세 부과되나
미국 정부가 유럽차에 고관세를 부과할 수 있는 무역확대법 232조에 대한 검토가 임박했다. 18일 로이터통신은 찰스 그래슬리(Charles Grassley)
조회수 262 2019-01-18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C 스타필드 하남 전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더 뉴 EQC(The new EQC)’를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스타필드 하남 1층에 전시한다고
조회수 721 2019-01-18
글로벌오토뉴스
Tesla, 설 맞이 ‘Drive Me Home’ 시승 이벤트 실시
Tesla Korea는 민족 최대의 설 연휴를 맞아 Tesla의 대표 차량을 체험할 수 있는 시승 이벤트 ‘Drive Me Home’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
조회수 630 2019-01-18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센싱 탑재, 2019년형 CR-V 터보 사전계약
혼다코리아가 차세대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혼다 센싱을 탑재한 2019년형 CR-V 터보의 사전 계약을 18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2019년형 CR-V 터보는
조회수 274 2019-01-18
오토헤럴드
현대차, 저주파 안테나 기반 무선충전 위치정렬 기술 공개
현대차가 15일부터 18일까지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 오디토리움(일산서구 소재)에서 ‘ISO 전기차 무선충전 국제표준화 회의’를 개최했다. ISO 전기차 무선충전
조회수 383 2019-01-18
오토헤럴드
캐딜락, 동급 최장거리 주행하는 전기차 출시 계획..“내연기관 수준 될것”
캐딜락이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거리를 갖춘 전기차를 내놓을 것이라 공언했다. 18일 스티브 칼라일(Steve Carlisle) 캐딜락 사장은 GM 관련 소식을
조회수 987 2019-01-18
데일리카
현대차, 전기차 무선충전 기술 선도 박차
현대자동차는 15일(화)부터 18일(금)까지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 오디토리움(일산서구 소재)에서 ‘ISO[i] 전기차 무선충전 국제표준화 회의’를 개최했다.‘I
조회수 287 2019-01-18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