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포르쉐, 신형 911 카브리올레 공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58 등록일 2019.01.10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8세대 신형 911 쿠페에 이어911 카레라 S와 4S 카브리올레를 공개한다.

6기통 터보 박서 엔진(2,981cm³)을 탑재한 신형 911 카브리올레는 6,500rpm에서 최고 출력 450마력(PS), 2,300-5,000rpm 사이에서 최대 토크 54.1kg?m를 발휘한다. 향상된 연료분사 프로세스로 구동 효율성과 배기 가스 배출량이 개선됐다. 터보차저 및 인터 쿨러 냉각 시스템도 새로운 레이아웃으로 최적화되었으며, 새롭게 개발된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PDK)가 탑재되었다. 카레라 S 카브리올레는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는 가속하는데 3.9초(스포츠 크로노 패키지 장착 시 3.7초), 카레라 4S 카브리올레는 3.8초(스포츠 크로노 패키지 장착 시 3.6초)가 소요된다. 최고 속도는S와 4S 모델 각각 306km/h, 304km/h에 달한다.

또한, 엔진 마운트의 위치가 새롭게 변경되어 이전 모델 대비 비틀림 강성이 훨씬 더 견고해졌다. 911 카브리올레 모델에서는 최초로 포르쉐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PASM) 스포츠 섀시가 적용되었으며, 짧고 단단한 스프링, 더 견고해진 전·후면 안티 롤 바, 10mm 낮아진 섀시는 정교한 무게 배분과 함께 중립성을 더욱 강화시켜준다.

특히, 신형 911 카브리올레는 쿠페의 모든 혁신 요소뿐 아니라 새로운 유압 장치로 지붕 개폐가 더욱 빨라지는 등 카브리올레만의 진보된 기능까지 갖췄다. 완전 자동화된 소프트 탑은 후면창과 통합된 통합 글래스 형태로, 마그네슘 표면 요소가 포함되어 고속에서도 루프가 팽창되지 않도록 방지한다. 소프트 탑은 최대 50km/h의 속도에서 개폐 가능하며, 새로운 유압 장치 덕분에 개방 시간이 12초로 단축되었다. 전자식으로 확장 가능한 윈드 디플렉터는 바람의 영향으로부터 탑승자를 보호한다.

신형 911 카브리올레는 포르쉐 특유의 카브리올레 디자인 형태를 유지하면서도 쿠페의 현대적 라인을 반영하고 있다. 외관은 이전 모델보다 더 넓어졌으며 보다 확고하고 강인한 모습이 돋보인다. 20인치 프런트 휠과 21인치의 리어 휠로 더 넓어진 휠 아치가 인상적이며, 44mm 늘어난 리어 엔드로 이제 후륜 구동 모델도 사륜 구동 911과 동일한 너비를 갖게 되었다. 차량 전면의 45mm 더 넓어진 차체 폭과 앞으로 확장된 보닛 등의 요소로 더욱 다이내믹한 모습이 강조되었으며, 이는 초기 911의 전통적인 특징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차량 후면은 훨씬 더 넓어진 폭과 가변 리어 스포일러, 매끄럽고 우아한 라이트 라인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다. 프런트와 리어 엔드를 제외한 모든 외관은 알루미늄으로 제작된다.

완전히 새로워진 인테리어는 오목한 계기판과 직선 라인이 강조된 대시보드가 특징이다. 오리지널 911과 마찬가지로 새로운 대시보드는 두 개 윙 사이의 전체 너비를 완전히 덮고 있다. 중앙에 위치한 타코미터와 함께 두 개의 얇고, 프레임이 없는 디스플레이는 운전자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며, 10.9인치의 포르쉐 커뮤니케이션 매니지먼트(PCM) 센터 스크린은 운전에 방해 없이 더욱 신속하게 작동된다.

이 밖에도, 신형 911은 정교한 보조 시스템을 새롭게 선보이며 차량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강화했다. 신형 911에는 세계 최초로 개발한 웻(Wet) 모드가 기본사양으로 탑재된다. 웻 모드는 노면 위 물을 감지, 제어 시스템을 사전 설정하고 운전자에게 경고하는 기능으로, 버튼을 누르거나 스티어링 휠(스포츠 크로노 패키지)의 모드 스위치를 통해 활성화시킬 수 있다. 또한, 기본 사양으로 제공되는 카메라 기반의 경고 및 브레이크 지원 시스템은 차량, 보행자 그리고 자전거 운전자와의 충돌 위험을 감지하고, 필요한 경우 비상 제동을 시작한다. 후방 카메라를 장착한 파크 어시스트 시스템은 기본 사양으로 제공되며, 열 화상 카메라를 장착한 나이트 비전 어시스트와 자동 거리 제어 시스템 및 스탑 앤 고(stop-and-go) 기능, 리버시블 탑승자 보호 기능을 포함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은 옵션으로 선택 가능하다.

신형 911 카레라 S 카브리올레와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의 부가세 및 국가별 특별 사양을 포함한 독일 시장 판매 가격은 각각 134,405유로, 142,259유로부터 시작한다.

포르쉐는 지난 1981년 프랑크푸르트 국제 모터쇼(IAA)에서 최초의 911 카브리올레 프로토타입을 공개해 전 세계 팬들을 열광시킨 바 있으며, 이후 카브리올레는 포르쉐의 아이코닉 오픈 탑 스포츠카로서 수십 년 동안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포르쉐
    모기업
    Volkswagen AG
    창립일
    1930년
    슬로건
    There is no substitut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현대차 노조, “광주형 일자리 반대..한국지엠 군산공장 재가동 필요”
현대차노조가 광주형 일자리 반대 입장을 밝혔다. 대신 한국지엠 군산공장 재가동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최근 발행한 공식 입…
조회수 390 2019-01-18
데일리카
[TV 데일리카] BMW가 공개한 신형 7시리즈..실내 디자인 특징은?
BMW가 최근 공개한 ‘2019년형 7시리즈’는 부분변경 모델에 속한다. 뉴 7시리즈의 실내는 넓은 공간과 엄선된 소재, 그리고 다양한 디자인 요소들이 어우러져
조회수 2,205 2019-01-18
데일리카
국토부·서울시, 상암동에 5G 자율주행 시험장 조성..‘세계 최초’
국토부가 서울시와 협력해 5G 기반 자율주행 전용 시험장을 조성한다. 18일 국토교통부는 서울 상암동 일대에 5G 자륭주행 전용 시험장을 조성하고 5G 자륭…
조회수 438 2019-01-18
데일리카
美, 무역확장법 232조 발효 임박..유럽차 최대 25% 관세 부과되나
미국 정부가 유럽차에 고관세를 부과할 수 있는 무역확대법 232조에 대한 검토가 임박했다. 18일 로이터통신은 찰스 그래슬리(Charles Grassley)
조회수 262 2019-01-18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C 스타필드 하남 전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더 뉴 EQC(The new EQC)’를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스타필드 하남 1층에 전시한다고
조회수 722 2019-01-18
글로벌오토뉴스
Tesla, 설 맞이 ‘Drive Me Home’ 시승 이벤트 실시
Tesla Korea는 민족 최대의 설 연휴를 맞아 Tesla의 대표 차량을 체험할 수 있는 시승 이벤트 ‘Drive Me Home’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
조회수 631 2019-01-18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센싱 탑재, 2019년형 CR-V 터보 사전계약
혼다코리아가 차세대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혼다 센싱을 탑재한 2019년형 CR-V 터보의 사전 계약을 18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2019년형 CR-V 터보는
조회수 276 2019-01-18
오토헤럴드
현대차, 저주파 안테나 기반 무선충전 위치정렬 기술 공개
현대차가 15일부터 18일까지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 오디토리움(일산서구 소재)에서 ‘ISO 전기차 무선충전 국제표준화 회의’를 개최했다. ISO 전기차 무선충전
조회수 383 2019-01-18
오토헤럴드
캐딜락, 동급 최장거리 주행하는 전기차 출시 계획..“내연기관 수준 될것”
캐딜락이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거리를 갖춘 전기차를 내놓을 것이라 공언했다. 18일 스티브 칼라일(Steve Carlisle) 캐딜락 사장은 GM 관련 소식을
조회수 990 2019-01-18
데일리카
현대차, 전기차 무선충전 기술 선도 박차
현대자동차는 15일(화)부터 18일(금)까지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 오디토리움(일산서구 소재)에서 ‘ISO[i] 전기차 무선충전 국제표준화 회의’를 개최했다.‘I
조회수 291 2019-01-18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