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아 K3 GT 시승기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145 등록일 2019.01.09


기아 K3 GT를 시승했다. K3를 베이스로 한 5도어 해치백 스포츠 버전이다(세단 버전도 있다). 1,591cc 직렬 4기통 감마 T-GDi 엔진과 7단 DCT의 조합이 포인트다. GT는 주행성에 비중을 둔 모델이라는 의미의 서브 네임이다. 유럽시장 중심으로 라인업했으나 K3 GT는 미국시장에도 출시된다. 기아 K3 GT의 시승 느낌을 적는다.

글/채영석(글로벌오토뉴스 국장)

자동차의 경쟁력은 하드웨어가 중심이다. 아니 그동안 그래 왔다. 그것이 바뀌고 있다. 지금은 소프트웨어가 더 중요한 시대다. 적어도 글로벌 플레이어들의 하드웨어는 상향 평준화됐다. 개발하고 생산하는 주체가 속한 나라의 문화적인 차이로 인한 특징은 여전히 존재하지만 근본적인 하드웨어는 세계화됐다.

3점식 안전벨트를 최초로 적용한 볼보는 안전성이라는 경영전략을 전면에 내 세워 독창적인 입지를 구축했다. 4WD 시스템을 세단에 최초로 적용한 아우디는 매력적인 디자인으로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아왔다. 그러나 지금은 볼보와 아우디는 물론이고 거의 대부분의 브랜드들이 안전성을 위한 장비와 4WD시스템 등을 채용하고 있다. 엔진의 BMW는 품위의 메르세데스 벤츠와 경쟁을 통해 비슷해졌다. 지금은 그런 점에서의 근본적인 차이는 거의 없어졌다. 엔진의 설계와 기본 사상에는 여전히 차이가 있고 변속기를 조합하는 자세도 완전히 같지는 않지만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주행성과 연비성능을 중시한다는 점에서는 같아졌다. 하드웨어 측면에서의 우열을 가리기가 쉽지 않아졌다.

이제는 새로운 관점에서의 브랜드 스토리가 필요한 시대다. 그 이야기는 새로운 스토리가 먹힐 수 있는 시대라고 할 수 있다. 자동차와 스마트폰이 결합했고 인포테인먼트 기능의 중요성이 부각되어 있다. 지금까지는 운전자가 차아 일체가 되어 달리는 즐거움에 매달려왔다. 이제는 인터페이스를 통해 다양한 정보를 확인하고 음악과 영상을 즐기며 디지털 시대의 첨단을 달릴 수 있게 됐다.


K9 2세대 모델을 시승할 때도 그랬지만 현대기아차는 디지털화에 대해서는 한 발 앞선 행보를 보이고 있다. 자동차용 디스플레이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와 삼성 디스플레이와의 협업에 의한 것이다. 기아 K9은 커넥티드 기술에서 또 다른 시각의 진보를 보여 주었고 제네시스 G70는 3D 계기판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이제는 상징적인 스토리를 만들어야 한다. 기아자동차는 1945년에 창업됐다. 짧지 않은 역사다. 그런데 아직까지 기아를 상징할만한 스토리가 없다. 아니 없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구체화하지 않았다고 하는 것이 옳을 것이다.

30여년 시승기를 써 온 입장에서 여러가지 일들이 있었지만 기아자동차는 그것을 자신들의 경영전략과 매치해 스토리를 만들지 않는다는 점이 안타까웠다. 혹자는 품질 문제를 얘기하는데 토요타도 GM도 대규모 리콜 사태를 겪는 시대다. 부품 공급의 글로벌 소싱으로 인해 대부분의 자동차회사들이 겪는 일이다. 품질문제를 지적받는 것은 소비자와의 진정한 소통 부재가 낳은 결과다.

지금은 ‘세계 최고’를 주장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스티브 잡스가 애플에 복귀해 처음 내 건 슬로건이 ‘Think Different’였다. 달라야 한다는 것이다. 기아는 K9으로 럭셔리카로서의 존재감을 주장하고 스팅어로 스포츠 세단의 입지를 구축하려 하고 있다. K9과 스팅어만을 놓고 보면 그런 의도에 충실한 차라고 할 수 있다.


문제는 소비자들과의 소통이다. 초 연결 사회에서는 이야기가 되는 브랜드가 더 중요하다. TV나 신문 매체가 의제 설정력을 잃고 인터넷과 SNS가 여론을 주도하고 있는 시대다. 그것은 개인이 정보의 수용자이자 발신자가 됐다는 의미이다. 이제는 이해 관계로 얽힌 매스 미디어의 편집된 정보보다는 개개인이 정보를 스스로 취합하고 분석하고 판단한다. 그런 사용자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철저히 분석하고 그에 따른 마케팅 전략을 수립해야 하는 시대다.

하버드대학의 문영미 교수는 Different(2010년 살림Biz 刊)를 통해 ‘넘버원을 넘어 온리원으로’ 가야 한다고 설파했다. 기아자동차의 차별화 포인트는 무엇일까? 우선은 현대와 다른 점을 제시해야 하고 세계 시장에서 독창성을 내 세울 수 있어야 한다. 패스트 팔로워로 따라잡기에 성공한 현대기아에게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이다. 고객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전략이 구체화되어야 한다. 사용자가 이해하고 수용하고 충성도를 보일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

Exterior & Interior



GT라는 서브 네임은 흔히 그랜드투어러로 이해된다. 하지만 자동차회사의 라인업에서는 주행성을 강조하는 모델로 자리하는 것이 보통이다. GT라고 해도 나라에 따라, 메이커에 따라 그 성격이 많이 다르다. 폭스바겐 골프 GTi와 BMW 5 GT, 닛산 GT-R, 르노 메간 GT, 포드의 머스탱 GT는 전혀 다른 성격이다. 스타일링 디자인은 물론이고 추구하는 주행성도 딴판이다. 다른 점이라면 골프 GTi는 더 많은 시장에서 존재감을 구축하고 있는데 반해 GT-R과 머스탱 GT는 자국 소비자들에게 크게 어필하고 있다.

기아자동차는 유럽시장에서는 프로씨드 GT와 씨드 GT, 옵티마 SW GT를 판매하고 있다. K5 GT도 있었으나 스팅어와의 관계로 라인업에서 빠졌다. 오늘 시승하는 K3 GT는 미국시장 공략을 위한 모델이다. 기아 K3는 세도나, 쏘울과 함께 미국시장에서 존재감이 강한 모델이다.


4도어 모델의 GT도 있지만 5도어 모델을 놓고 이야기하면, 유럽에서 슈팅 브레이크라는 장르로도 분류할 수 있는 프로포션을 하고 있다. 슈팅 브레이크란 왜건과 해치백, 그리고 쿠페라이크한 루프라인의 절묘한 조화를 이룬 모델을 일컫는다. 그보다는 폭스바겐 아테온 등과 같은 5도어 쿠페로 분류하는 것이 더 합리적일 듯하다. 앞 얼굴에서는 GT엠블럼과 그릴 안쪽에 레드 칼라 포인트를 더한 강인한 인상의 다크 크롬 레드 포인트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됐다.

측면에서는 예의 루프라인이 실루엣을 주도하고 있다. 주행성을 강조한 모델이라는 것을 한 눈에 알 수 있는 선이 도드라져 있다. 그러면서 통상적인 해치백과는 다른 비율이 눈길을 끈다. 뒤쪽에서는 상대적으로 높은 히프가 포인트다. 여기에서 해치백과의 차별화 포인트가 보인다. 그렇다고 적재공간을 우선하는 왜건도 아니다. 차체 크기는 K3 세단보다 전장은 30mm 짧고 전고는 5mm 높다.


인테리어도 K3를 베이스로 GT만의 엑센트를 가미하고 있다. 우선은 D컷 스티어링 휠로 성격을 표현하고 있다. 페달에 알로이 합금을 사용한 것도 주행성을 강조하기 위한 기법이다. 시트는 붉은색 바늘땀으로 엑센트를 주고 있다. 시트백 좌우 지지대의 크기를 키워 풀 버킷으로 하고 있다. GT로고를 적용한 GT 전용 튜블러 시트다. 글로브박스 윗 부분에 야광 GT로고를 넣은 것도 눈길을 끈다. 리어 시트는 40 : 60 분할 접이식. 트렁크의 플로어 커버를 들어 올리면 정리된 수납공간이 나타난다. 그 아래에도 스페어 타이어 대신 수납공간과 수리공구가 있다.

Powertrain & Impression



엔진은 1,591cc 직렬 4기통 DOHC 터보차저 가솔린으로 벨로스터와 같은 감마 엔진이다.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kgm를 발휘한다. 최고출력 발생 회전수는 같지만 최대토크는 벨로스터가 1,750~4,500rpm인데 비해 시승차는 1,500~4,500rpm이다.

변속기는 7단 DCT. 패들 시프트가 있다. 드라이브 모드는 Comfort-Eco-Smart가 기본이다. 어느 모드에서나 실렉터 레버를 왼쪽으로 젖히면 스포츠 모드로 전환한다. 구동방식은 앞바퀴 굴림방식.

우선인 기어비 점검 순서. 100km/h에서의 엔진회전은 2,100rpm. 벨로스터는 2,000rpm 이다. 레드존은 6,500rpm부터. 정지 상태에서 풀 가속을 하면 6,200rpm 부근에서 시프트 업이 이루어진다. 40km/h에서 2단, 75km/h에서 3단, 120km/h에서 4단으로 변속이 진행된다.


컴포트 모드에서의 발진 감각은 무난하다. 풀 가속시 DCT 특유의 버벅거림이 약간 있기는 하지만 위화감을 줄 정도는 아니다. 미세한 터보 래그가 있는 것은 벨로스터와 다르지 않다. 이 엔진은 오버 부스트 기능을 적용해 1,500~4,000rpm구간에서 최대토크를 넘어서는 강력한 파워를 발휘한다.

소음은 평범한 패밀리카 수준이다. 컴포트 모드에서는 사운드도 소음도 충분히 억제되어 있다. 스포츠 모드로 바꾸면 배기량을 의심할 정도의 사운드가 올라온다. 인위적인 것이기는 하지만 1.6리터 엔진으로도 으르렁거리는 사운드를 즐길 수 있는 시대다. 당연히 섀시 전체의 반응이 달라지며 운전자를 자극한다. 오른발에 대한 가속 페달의 응답성이 우선 다가온다. 그저 평범하게 달리도록 두지 않는다. 컴포트 모드에서와는 다른 즉답식에 가까운 반응으로 차체를 밀어 부친다. 이 반응은 운전자를 그냥 두지 않는다. 과감하게 도전해 보라고 부추긴다.

서스펜션은 앞 맥퍼슨 스트럿, 뒤 멀티링크. 댐핑 스트로크는 짧다. 스팅어가 떠오르는 반응이다. 노면의 요철은 대부분 전달하면서 적절한 감쇄력으로 거동을 제어한다. 그동안 과거에 비해 말랑한 감이 상대적으로 더 부각됐던 기아 브랜드의 차들이 스팅어 이후 좀 더 날카롭고 단단해지고 있다는 느낌이다. 차체에 비해 큰 18인치 휠이 미치는 영향도 크다.


록 투 록 2.5회전의 스티어링 휠을 중심으로 한 핸들링 특성은 뉴트럴에 가깝다. 해치백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당연한 거동이다. 응답성은 상당히 날카롭다. 조타각에 대한 차체의 반응도 직설적이다. 기아 씨드를 처음 탔을 때의 느낌보다 더 진보했다. 과도하게 조작해도 오버하거나 부족하지 않게 라인을 추종해 준다. 그런 감각을 뒷받침해 주는 것은 차체 강성이다. 최근 들어 등장하는 현대기아차의 차체 강성은 기대 이상이다. 차체 강성이 확보되어야 서스펜션의 세팅에 자유도가 주어진다.

다만 벨로스터에서도 그랬지만 스포츠 모드에서의 사운드에 비해 하체의 거동은 2% 부족한 느낌이다. 역으로 말하면 사운드가 섀시보다 앞선다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전체적으로는 한 단계 진화한 것은 분명하다. 안정성을 바탕으로 자극적인 맛을 살려내고 있다. GT라는 서브 네임에 충분히 부합하는 주행성이다.


ADAS장비는 지금 등장한 것들은 모두 채용되어 있다. ACC와 차로 이탈 방지장치의 기능도 옵션으로 설정되어 있다. ACC를 작동시키고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떼면 약 15초 후에 스티어링 휠을 잡으라는 경고 메시지가 뜬다. 그래도 잡지 않으면 약 5초 후에 차로 이탈 방지 기능이 해제된다. 이것이 옳다.

얼마 전에 시승했던 제네시스 G70의 경우 노면이 편평하면 기능이 해제되지 않고 차로를 유지했다. 자율주행이라고 표현하지만 아직은 스티어링 휠에서 아예 손을 떼는 것은 불가능하다. 자율주행 프로세스인 인지, 분석, 실행 중 아직 인지 단계도 갈 길이 멀다. 그보다는 후측방 경고, 후방교차로 추돌 경고, 차로 이탈 경고,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등으로 안전성을 더 높인 기술로 받아 들이는 것이 지금으로서는 옳다.


K3 GT 는 분명 하드웨어 측면에서 동급의 같은 장르의 모델들과 비교해 결코 꿀릴 것 없는 차만들기가 보인다. 수십년동안 외쳐댔던 ‘유러피언 스포츠카’ 부럽지 않은 주행성을 보여 주고 있다. 무엇보다 이 시대의 화두인 커넥티비티를 중심으로 한 인터페이스와 자율주행 기술에서도 높은 완성도를 보여 주고 있다.



주요제원 기아 K3 GT 5DR
크기
전장×전폭×전고 : 4,510×1,800×1,440mm
휠 베이스 2,700mm
트레드 : 1,545 / 1,559
공차중량 : 1,385kg
연료탱크 용량 : 50리터
트렁크 용량 : --리터?

엔진
형식 : 1,591cc T-GDI
보어 x 스트로크 : -- mm
압축비 : --
최고출력 : 204ps/6,000rpm,
최대토크 27.0kgm/1,500~4,500rpm
구동방식 : 앞바퀴 굴림방식

트랜스미션
형식 : 7단 DCT
기어비 : ---
최종감속비 : ---

섀시
서스펜션 : 앞/뒤 맥퍼슨 스트럿/멀티링크
브레이크 : 디스크/디스크
스티어링 : 랙&피니언
타이어 : 225/40 R18?

성능
0-100km/h : ---
최고속도 : ---
연비: 12.1km/L(도심 11.3/고속 14.5)
CO2 배출량 : 139g/km

시판 가격
GT 베이직 : 2,224 만원
GT 플러스 : 2,464 만원

(작성 일자 2019년 1월 07일)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K3 GT 종합정보
    2018.10 출시 준중형 11월 판매 : 243대
    휘발유 1591cc 복합연비 12.1~12.2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조용한 택시’ 공개 11일 유튜브 조회수 1000만 돌파
현대차그룹이 청각 장애인 택시 기사를 위해 자동차와 신기술을 접목시키는 휴먼 테크놀로지 구현 영상 '조용한 택시'가 유튜브 공개 11일만에 100
조회수 1,332 2019-01-18
오토헤럴드
진짜? 현대차 3월 출시
현대차가 오는 3월 출시 예정인 신형 쏘나타(코드명 DN8) 택시를 판매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영업용보다는 자가용 판매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이전에도
조회수 6,880 2019-01-18
오토헤럴드
[TV 데일리카] BMW가 공개한 신형 7시리즈..실내 디자인 특징은?
BMW가 최근 공개한 ‘2019년형 7시리즈’는 부분변경 모델에 속한다. 뉴 7시리즈의 실내는 넓은 공간과 엄선된 소재, 그리고 다양한 디자인 요소들이 어우러져
조회수 2,205 2019-01-18
데일리카
현대차, 상품성 높인 더 뉴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출시..가격은?
현대차가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아이오닉을 내놨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내외장 디자인을 변경하고 편의 사양을 대폭 강화한 아이오닉의 개선모델 ‘…
조회수 2,737 2019-01-17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주목받는 대형 SUV, 팰리세이드 vs. 텔루라이드..과연 소비자 선택은?
국내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로 SUV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대형 SUV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아차는 최근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
조회수 12,702 2019-01-18
데일리카
혼다, 첨단 안전장치 적용한 신형 CR-V 터보 출시..가격은 3690만~4300만원
혼다코리아(대표 정우영)는 차세대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혼다 센싱(Honda SENSING)을 탑재한 2019년형 CR-V 터보의 사전계약을 시작했다고 18일
조회수 2,409 2019-01-18
데일리카
MINI, 브랜드 탄생 60주년 기념 ‘MINI 60주년 에디션’ 공개
MINI가 브랜드 탄생 60주년을 기념해 영국의 감성과 MINI만의 레이싱 정체성을 반영한 ‘MINI 60주년 에디션’을 선보였다. MINI 60년의 역사와 감
조회수 1,280 2019-01-18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맥라렌 600LT 스파이더 공개
맥라렌의 공식 수입원인 맥라렌 서울(기흥인터내셔널)이 맥라렌 오토모티브의 트랙 25 비즈니스 플랜에 따라 공개되는 세 번째 모델인 600LT 스파이더가 영국 시
조회수 190 2019-01-18
글로벌오토뉴스
2019 디트로이트쇼  폭스바겐 파사트
폭스바겐이 북미형 파사트를 새로 공개했다. 정확히는 두 번째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본래대로라면 새로운 플랫폼을 사용해야 하지만 기존 플랫폼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
조회수 300 2019-01-17
글로벌오토뉴스
에디션 부자 미니 쿠퍼, 이번에는 60주년 한정모델 등장
미니가 수 많은 에디션 모델에 또 하나의 한정생산 모델을 추가했다. 바로 미니 출시 6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만든 ‘미니 쿠퍼 S 60주년 에디션(Cooper
조회수 481 2019-01-17
오토헤럴드
쌍용차 G4 렉스턴, 英 4X4 ‘최고 가치상’ 2년 연속 수상
쌍용차가 영국에서 G4 렉스턴과 렉스턴 스포츠가 제품력을 인정받아 ‘올해의 사륜구동’ 어워즈에서 잇달아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고 17일 밝혔다.G4 렉스턴은 지난
조회수 539 2019-01-17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인피니티 QX30 2.0T AWD 시승기
인피니티의 소형 크로스오버 QX30을 시승했다. 억양이 강한 인피니티 고유의 디자인 언어를 계승하면서 크로스오버로서의 성격을 실린 모델이다. Q30과 마찬가지로
조회수 756 2019-01-18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아테온 2.0TDI 시승기
폭스바겐의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 아테온을 시승했다. 5도어 쿠페를 표방하는 모델로 파사트를 베이스로 차체 크기를 키웠다. 루프라인을 패스트백 형상으로 처리해 스
조회수 980 2019-01-16
글로벌오토뉴스
푸조 3008 GT, 프랑스 감성으로 제주도 렌터카 체험하기
제주 하늘은 변화무쌍했다. 오후 느지막한 시간, 공항을 빠져나올 때만 해도 미세먼지까지 더해져 음침했다. 그것도 잠시, 한라산 정상부근으로 햇빛 한줄기가 수줍은
조회수 463 2019-01-15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로터리? 2019년에 모두 회전교차로로 다시 태어나라!
행정안전부는 2019년, 그동안 형태가 유사하지만 통행방법이 서로 달라 구분하기 어려웠던 로터리를 회전교차로로 일원화한다고 밝혔다. 2018년 5월 기준 전국에
조회수 552 2019-01-17
카룻
브랜드 역사의 시작 #12 유럽 최초의 완성차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프랑스에서 자동차를 만드는 곳은 수 백 개에 이르렀다. 그러나 그들의 만드는 차들은 대부분 여전히 산업의 산물이라기보다는 공방에서
조회수 211 2019-01-17
오토헤럴드
그린하우스의 디자인과 유리창
‘그린하우스(greenhouse)’라는 영어 단어는 ‘온실’을 의미하는 명사이지만, 자동차 디자인에서는 벨트라인(belt line), 즉 차체의 측면에서 유리창
조회수 324 2019-01-17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캐딜락, 동급 최장거리 주행하는 전기차 출시 계획..“내연기관 수준 될것”
캐딜락이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거리를 갖춘 전기차를 내놓을 것이라 공언했다. 18일 스티브 칼라일(Steve Carlisle) 캐딜락 사장은 GM 관련 소식을
조회수 990 2019-01-18
데일리카
캠시스, 초소형 전기차 쎄보(CEVO)-C 3월 출시..가격은 1500만원
캠시스가 오는 3월 초소형 전기차를 출시한다. 캠시스(대표 박영태)는 오는 3월 개막되는 ‘2019 서울국제모터쇼’를 통해 초소형 전기차 쎄보(CEVO)-C
조회수 664 2019-01-17
데일리카
수소차, 2022년까지 8만대 확대…점유율 1위 목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6일 서울 서초구 양재 R&CD 혁신허브에서 ‘제1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2019년 제3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조회수 462 2019-01-17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현대차, 전기차 무선충전 기술 선도 박차
현대자동차는 15일(화)부터 18일(금)까지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 오디토리움(일산서구 소재)에서 ‘ISO[i] 전기차 무선충전 국제표준화 회의’를 개최했다.‘I
조회수 291 2019-01-18
글로벌오토뉴스
국토부·서울시, 상암동에 5G 자율주행 시험장 조성..‘세계 최초’
국토부가 서울시와 협력해 5G 기반 자율주행 전용 시험장을 조성한다. 18일 국토교통부는 서울 상암동 일대에 5G 자륭주행 전용 시험장을 조성하고 5G 자륭…
조회수 438 2019-01-18
데일리카
현대모비스ㆍKT, 5G시대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 박차
현대모비스와 KT가 충남 서산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 5G 통신을 개통하고, 이를 활용한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에 본격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모
조회수 174 2019-01-17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