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칼럼] BMW 성장통, 우리가 배우고 고쳐야 할 것

오토헤럴드 조회 수1,482 등록일 2018.12.0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지난여름, 폭염보다 더 큰 이슈는 BMW 차량에서 연이어 발생한 화재였다. 해마다 연간 실적을 갈아치우며 고공 성장을 이뤄왔던 BMW는 이 여파로 1월부터 10월까지의 누적 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줄었다.

그러나 수입차 브랜드 가운데 사상 최대 규모인 10만6000여 대의 리콜, 집단 소송과 화재 원인을 둘러싼 여러 의혹 제기, 국정조사, 정부 차원의 합동 조사가 진행되는 위기에도 BMW의 판매 감소 폭은 크지 않았다. 같은 기간 메르세데스 벤츠와 토요타의 판매도 각각 2.5%, 3.1% 줄었다.

사태 초기 BMW가 회복하기 어려운 치명타를 입게 될 것이라는 우려가 컸지만 평년작을 유지한 것을 두고 여러 분석이 나온다. 문제가 발생한 차종이 지금 판매하고 있는 것과 다른 이유도 있고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가 워낙 높아서라는 얘기, BMW 코리아가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처했기 때문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정부 민관합동조사단의 발표가 아직 남아있고 피해보상에 대한 재판이 진행되고 있지만, 무엇보다 문제가 발생했을 때 BMW가 보여준 태도는 우리가 배워야 할 점이다. BMW 코리아는 최초 화재가 발생한 이후 독일 본사와 함께 원인 조사를 바로 시작했다.

8월에는 대국민 사과와 함께 독일 본사 품질관리 최고 임원 등이 직접 한국을 방문해 이번 사태의 정확한 원인과 조사 결과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했다. 당연한 것처럼 보이지만 자동차에서 어떤 결함이 발생했거나 문제가 생겼을 때, 국내 브랜드는 물론 어떤 수입 브랜드도 본사 최고 임원이 직접 사과하고 원인을 설명하고 대책을 내놓은 사례는 없었다.

잘잘못을 가리기 이전에 BMW가 사태 해결을 위해 보여준 행동들은 평가할 가치가 있고 우리가 배워야 한다. 김효준 BMW 코리아 사장도 몇 번씩 진정성을 담아 사과를 했다. 그리고 BMW코리아와 협력사, 서비스 파트너와 24시간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리콜 전 안전진단을 한 전례도 없었다. BMW 코리아는 8월 20일 공식 리콜에 돌입하기 전 혹시라도 모를 화재에 대비해 전국 서비스센터에서 밤을 새워가며 안전진단을 먼저 시작했다. 홍보와 마케팅 부서도 나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콜센터는 차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리콜 사실을 알리는 데 주력했다.

부품 수급 상황, 서비스 센터의 시설 한계를 이유로 대부분은 BMW 리콜이 올해를 넘겨 내년 상반기 마무리될 것으로 보는 관측이 많았다. 이 때문에 차량 화재가 계속될 것이라는 우려가 컸지만 11월 2일 현재 리콜 시정률이 85%에 달한다. 10만6000여 대 가운데 9만1000여 대가 휴일도 없이 밤샘 작업을 마다하지 않은 직원들의 노력으로 수리를 마친 것이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리콜 차량의 평균 시정률은 국산 차가 74.1%, 수입차는 69.2%에 불과했다. 리콜 시정률이 80%를 넘긴, 그것도 3개월 정도의 짧은 기간에 달성한 사례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극히 드물다. 리콜 차량에 필요한 10만여 개의 부품이 이렇게 단기간에 공급된 사례도 찾기 힘들다.

BMW가 당연히 해야 할 일로 볼 수 있지만, BMW 본사와 BMW 코리아 그리고 부품사와 딜러 서비스가 협력하지 않았으면 불가능했다. 일차적 책임이 BMW에 있고 따라서 당연한 과정으로 보이지만 폭스바겐, 타카타 에어백 등 굵직한 사태가 있을 때마다 소비자가 아쉬워했던 부분들이  이번에는 채워졌다.

고쳐야 할 것도 있다. 자동차라는 고가의 소비재는 문제가 발생했을 때 구매자가 느끼는 실망감이 허탈감이나 상실감 나아가 배신감으로 감정이 격해지는 특성이 있다. BMW도 초기 대응에 소홀했던 측면이 분명히 있다는 점을 반성해야 한다.

또 하나는 한국 시장의 규제와 정서에 눈높이를 맞춰야 한다는 것이다. BMW뿐만 아니라 수입차 브랜드 모두가 안전, 환경 등의 규제를 악용하기보다는 선의로 해석하고 특정 계층이 아닌 한국 사회 전체를 아우르는 마케팅, 그리고 더 폭넓은 사회공헌을 실천해 이미지를 쇄신해야 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SUV 기세 여전, 2020년
2020년 '경자년(庚子年)'을 약 한 달여 앞두고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신차 출시 계획을 알아봤다. 내년에는 스포츠유틸리티 차량의 인기가 지속되
조회수 693 2019-12-06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70 부분변경, 쏘나타 N 라인과 같은 2.5 터보 도입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향후 선보일 G70 부분변경모델에서 현행 2.0 터보를 대체하는 2.5 터보 엔진을 탑재한다. 해당 엔진은 현대차가 출시
조회수 951 2019-12-06
오토헤럴드
BMW, 가격 경쟁력 갖춘 신규 디젤 라인업 뉴 X1·뉴 X2 출시
BMW 코리아가 뉴 X1, 뉴 X2의 새로운 디젤 라인업인 뉴 X1 xDrive18d, 뉴 X2 xDrive18d를 국내 공식 출시했다.뉴 X1 xDrive18
조회수 1,017 2019-12-06
오토헤럴드
N  배지 달고 290마력, 쏘나타 N 라인 고화질 스파이샷
쏘나타 고성능 모델 쏘나타 N 라인의 스파이샷이 공개됐다. 쏘나타 N과 일반 쏘나타와 차이점은 꽤 클 것으로 보인다. 위장막에 가려져 있지 않은 라디에이터 그릴
조회수 1,923 2019-12-05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환경부, 노후 경유차·건설기계 배출가스 저감사업 추진..‘주목’
국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는 노후 경유차 및 건설기계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정부는 조기폐차와 건설기계 엔진교체, 각종 지원 사업…
조회수 64 13:51
데일리카
아우디 코리아, ‘더 뉴 아우디 A6 40 TDI’ 출시
아우디는 아우디의 프리미엄 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A6 40 TDI (The new Audi A6 40 TDI)’ 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더 뉴 아우디 A6
조회수 295 2019-12-06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고성능 콘셉트카 RM19 통해 예상 가능한 변화
현대자동차는 지난 '2019 LA 오토쇼'를 통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콘셉트 '비전 T(Vision T)'와 함께 고성능 콘
조회수 820 2019-12-05
오토헤럴드
올해 마지막 신차, 제네시스 GV80ㆍ기아차 K5 판도 뒤집나
현대차 그랜저와 쏘나타는 원래 잘 팔리는 모델이다. 지난 11월 한달 그랜저는 1만대 넘게 팔렸고 쏘나타와 싼타페도 저력을 보이며 각각 8800여대, 7000여
조회수 2,409 2019-12-05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신형 골프, 가솔린 vs. 디젤..한국시장에 투입할 차종은?
폭스바겐이 8세대 신형 골프를 공개한 가운데, 한국시장에 어떤 차종이 투입할지 관심을 모은다. 폭스바겐 관계자는 3일(현지시각)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열…
조회수 528 2019-12-04
데일리카
BMW 화재 EGR과 무관 누유 등 원인, 국토부 중간결과 발표
지난 10월 집중적으로 발생한 BMW 차량 화재의 원인이 지난해 논란이 됐던 EGR(배기가스 재 순환장치) 결함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교통부는
조회수 442 2019-12-04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독일 제조사들의 모델 라인업 축소, 그 숨은 이유는?
최근 국내 출시된 BMW 8시리즈는 2도어 쿠페 모델뿐만 아니라 4도어 그란 쿠페 모델도 함께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에 대응하고 있다. 또 다른 차량
조회수 60 13:47
글로벌오토뉴스
BMW, ‘M4 GT3’ 티저 이미지 공개..출시 일정은?
새로운 BMW M4는 아직 출시까지 수개월에서 1년 이상이 남았다. 하지만 그동안 2도어가 적용된 차량의 테스트 주행 모습이 외신에 의해 포착됐으며, 9일 BM
조회수 59 13:51
데일리카
폭스바겐 8세대 골프, 독일 출시
폭스바겐의 8세대 골프가 2019년 12월 6일 독일시장에 출시됐다. 독일 시판 가격은 2만 7,510유로부터다. 지난 10월 공개된 8세대 신형 골프는 ‘완
조회수 62 13:52
글로벌오토뉴스
르망 24시 내구레이스에 하이퍼카 클래스 추가..경쟁 브랜드는?
르망 24시(Le Mans 24) 레이스로 유명한 내구레이스 경주에 새로운 시리즈가 추가됐다. 8일(현지시각) 국제자동차연맹(FIA)는 지난 4일 프랑스 파리
조회수 56 13:52
데일리카
역동성+친환경, BMW 5시리즈 PHEV 국내 출시 초읽기
BMW의 베스트셀링 세단 5시리즈에 친환경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시스템이 결합된 BMW '530e iPerformance'의 국내 시장
조회수 878 2019-12-05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BMW 840i xDrive 그란쿠페 M스포츠 시승기
BMW 8시리즈를 시승했다. 20년 만에 부활한 8시리즈는 쿠페와 카브리올레를 베이스로 M버전도 있고 그란쿠페도 라인업 하는 등 프리미엄 브랜드의 희소성을 세분
조회수 264 2019-12-06
글로벌오토뉴스
작지만 역동적이다, 메르세데스 벤츠 4세대 A220 시승기
메르세데스 벤츠의 4세대 A클래스를 시승했다. 스타일링 익스테리어는 좀 더 심플하면서도 전체적인 형상으로 역동성을 살리고 있으며 인테리어는 S클래스와 같은 더블
조회수 2,942 2019-11-28
글로벌오토뉴스
[LA 특급 EP.31] 기아차 스팅어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기아자동차는 총 51만3605대로 전년 동기 대비 3.30%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미국 내 신차 판매가 지난해
조회수 622 2019-11-28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현대자동차 비전 T 콘셉트의 디자인
올해 11월 22일부터 12월 1일까지 미국 서부의 최대 도시 로스엔젤레스(Los Angeles)에서 모터쇼가 열렸다. 그런데 LA에서 열린 모터쇼의 공식 명칭
조회수 79 13:48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 45년된 폭스바겐 ‘골프’를 보면서..현대차 ‘포니’가 떠오른 이유!
딱 40초에 1대, 1분이면 1.71대가 팔린다. 글로벌 시장에서 ‘해치백의 대명사’로 불리는 독일 폭스바겐 브랜드의 골프(Golf) 얘기다. 골프는 작년
조회수 506 2019-12-05
데일리카
[기자수첩] 허술한 보안에 맥 빠진 신차 제네시스 GV80
올해 출시되는 신차 가운데 마지막 모델이 될 제네시스 GV 80이 연일 화제다.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온 실제 차 이미지를 보고 난 후의 반응은 일단 뜨겁다. 역
조회수 2,209 2019-12-05
오토헤럴드
재활용과 디자이너의 딜레마
재활용(再活用; recycling)이라는 말은 요즈음 가장 ‘트렌디(trendy)’한 단어들 중의 하나일 것이다. 제품의 종류를 막론하고 재활용의 개념이 들어가
조회수 361 2019-12-03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중국에서 생산되는 테슬라 전기차 ‘모델3’..과연 성공할까?
테슬라모터스가 중국 상하이에 설립한 전기차 제조공장 '기가팩토리'가 드디어 가동을 시작한다. 최근 최초로 시제품을 생산한 기가팩토리는 올해 연말부터 주…
조회수 60 13:48
데일리카
제네시스 첫 전기차 2021년 출시, 2024년 전동화 라인업 확대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번째 전기차가 2021년 출시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2024년 이후 전동화 라인업을 본격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
조회수 1,184 2019-12-05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최첨단 신기술 대거 적용된..폭스바겐 8세대 신형 골프의 ‘변신’
3일(현지시각) 폭스바겐이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열린 폭스바겐 골프(Golf) 8세대 글로벌 미디어 드라이빙 행사에서 공개한 신형 골프에는 새로운 차원의 지능성…
조회수 5,690 2019-12-04
데일리카
폭스바겐 8세대 골프..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무장(武裝)
해치백의 대명사로 불려온 폭스바겐 골프가 8세대로 진화하면서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해 주목을 받는다. 2일(현지시각) 폭스바겐이 포르투갈 포…
조회수 486 2019-12-03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