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쉐보레 더 뉴 말리부 1.35 E-터보 '효율성의 끝판왕'

오토헤럴드 조회 수3,352 등록일 2018.11.2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한국지엠 쉐보레가 지난 26일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중형 세단 '말리부'의 부분변경모델 '더 뉴 말리부'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더 뉴 말리부의 가장 큰 특징은 소폭 변경된 내외관 디자인 뿐 아니라 기존 1.5 터보, 2.0 터보 파워트레인에서 1.35 E-터보, 2.0 터보, 1.6 디젤 등 엔진 라인업의 다변화다. 쉐보레 말리부 트림에 새롭게 추가된 1.5 터보와 1.6 디젤을 번갈아가며 인제 스피디움의 블라인드 코너와 급격한 고저차를 통해 기본적인 주행성능을 경험해봤다.  

먼저 부분변경 말리부의 차체는 전후면 범퍼 디자인의 변경으로 제원상 소폭 변화됐다. 신차의 크기는 전장과 전폭, 전고가 각각 4935mm, 1465mm, 1855mm로 기존에 비해 전장에서 10mm 늘어나고 전고는 오히려 5mm 낮아졌다. 휠베이스의 경우 기존과 동일한 2830mm로 동급 경쟁 모델인 쏘나타, K5, SM5는 물론 SM6와 비교해도 가장 넉넉하다. 구체적으로 실내공간을 좌우하는 말리부의 휠베이스는 쏘나타와 K5에 비해 25mm, SM5와 SM6와 비교해서는 각각 70mm, 20mm가 길다. 이를 통해 국내 중형 세단 중에서는 가장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자랑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2016년 4월, 9세대 완전변경모델 출시 후 대략 3년만에 새롭게 출시될 더 뉴 말리부의 눈에 보이는 변화는 가장 먼저 전면부 디자인에 집중된다. 신차는 앞서 출시된 신형 스파크를 통해 선보인 바 있는 쉐보레의 최신 패밀리룩이 적극 반영되어 보다 역동적이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선사한다. 더 뉴 말리부의 전면부는 새롭게 디자인된 LED 헤드램프는 한층 세련된 LED 주간주행등과 더욱 와이드해진 듀얼포트 크롬 그릴과 함께 역동적 인상을 완성한다.

여기에 후면에는 앞서 출시된 현대차 쏘나타 뉴 라이즈를 닮은 듯 트렌디한 면발광 LED 램프가 적용된 새로운 LED 테일램프로 고급스러움을 더하고 테일램프를 함께 구성하고 있는 크리스탈 LED 제동등은 루프에 위치한 LED 보조제동등과 어울려 높은 시인성은 물론 감각적이면서도 스포티한 모습을 연출했다.

실내는 항공기 조종석을 연상케하는 쉐보레 시그니처 디자인인 듀얼 콕핏 인테리어가 그대로 적용되어 편안하고 안락한 실내 분위기를 조성한다. 새롭게 추가된 크림 베이지 프리미엄 가죽 인테리어는 화사하고 고급스런 실내 공간 연출을 극대화하며, 계기판 디자인이 보다 높아진 시인성을 자랑한다. 또 센터페시아에 위치한 디스플레이는 UI 개선 및 안드로이트 오토, 애플 카플레이 지원을 통해 보다 다양한 용도로 활용가능하다.

이 밖에 더 뉴 말리부는 기존 스노우 화이트 펄, 스위치 블레이드 실버, 다크 스칼렛 레드, 모던 블랙, 카푸치노 브라운 외장색에 신규 컬러인 문라이트 블루, 다크나이트 그레이를 더해 총 7가지 외장색을 제공하고 기존 19인치 메탈릭 알로이 휠과 함께 새롭게 디자인된 16인치, 17인치 알로이 휠의 선택이 가능하다.

이날 서킷 시승에 앞서 첫 테스트 주행은 앞서 판매되어 오던 1.5 터보와 신형 1.35 E-터보의 말리부를 나란히 놓고 정지상태에서 약 100km/h의 순간 가속력을 겨뤄보는 테스트로 시작됐다. 신차 출시와 함께 1.35 E-터보는 기존 1.5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엔진을 대체하게 된다.

먼저 결론부터 말하자면 싱겁게도 약 10여명의 운전자들이 두 차량을 번갈아가며 겨뤄 봤지만 1.35 E-터보의 순간 가속성이 분명 우위에 있었다. 심지어 반박자 늦게 출발을 하더라도 2~3초 후면 1.5 터보를 따라 잡을 정도로 1.35 E-터보의 가속성은 우수했다.

또한 이후 이어진 서킷 주행에서도 기존 말리부의 단단한 하체와 안정적인 핸들링에서 이어진 주행성능은 실용영역에서 전혀 부담이 없을 달리기 성능을 자랑했다. 다만 엔진회전수가 약간의 가속 페달에도 심하게 올라가는 등 배기량을 감안하면 말리부 이상에서 해당 엔진의 사용은 추천하고 싶지않다. 

이날 함께 동승한 인스트럭터는 "더 뉴 말리부 1.35 E-터보의 경우 배기량이 더 작지만 이전 모델과 달리 무단변속기를 쓴 이유로 해당 세팅값에 따라 가속성이 더 높아진 것으로 여겨진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쉐보레는 신차를 출시하며 GM의 전세계 판매 시장 중 처음으로 해당 엔진을 더 뉴 말리부에 넣었다. 1.35 E-터보 엔진은 GM의 첨단 엔지니어링 기술이 집약된 차세대 터보 엔진으로 경량 알루미늄 소재를 기반으로 한 중량 감소와 초정밀 가변 밸브 타이밍 기술로 불필요한 연료 낭비를 줄이는 등 성능과 효율에서 최적의 균형을 이루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해당 엔진에는 이번 더 뉴 말리부 중 유일하게 무단변속기가 적용되었는데 VT40 무단변속기는 빈틈없는 동력 전달로 연료 효율 극대화에 일조한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일반 스틸 벨트 타입이 아닌 루크 체인 벨트가 적용되어 동력 전달 효율과 내구성을 높였다. 이 밖에도 순간 가속성 테스트를 통해 확인 된 것과 같이 광범위한 토크 영역을 충분히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되고 고부하 영역에서의 변속감 개선을 위해 일반 자동변속기의 톱니바퀴 패턴이 프로그램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1.35 E-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156마력, 최대토크 24.1kg.m의 힘을 발휘한다. 여기에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된 스톱&스타트 시스템과 함께 복합연비 14.2km/l라는 동급 최고의 연비를 실현했다. 뿐만 아니라 첨단 배출가스 저감 기술을 바탕으로 제 3종 저공해 차량 인증을 획득, 저 배기량에 따른 세제 혜택은 물론 공영주차장 할인 등 친환경 차량이 누리는 각종 혜택까지 제공 받을 수 있는 부분도 매력이다.

쉐보레는 더 뉴 말리부 출시와 함께 새롭게 유럽에서 개발한 1.6리터 CDTi 디젤엔진을 추가하며 연비 효율성 또한 놓치지 않았다. 앞서 이쿼녹스와 트랙스 등에 탑재되며 성능을 입증 받은 해당 엔진은 일명 '위스퍼 디젤'이라는 별칭처럼 뛰어난 정숙성과 우수한 효율성이 특징이다. 실제로 서킷 진입 전 정차상태에서 실내로 유입되는 디젤 특유의 떨림과 소음은 전혀 느낄 수 없을 만큼 만족스럽다. 또 최고출력 136마력과 최대토크 32.6kg.m을 발휘하는 힘은 가속페달을 밟는데로 치고 나가는 힘이 풍부했다.

무엇보다 2016년 9세대 완전변경모델 출시 전 말리부 디젤과 비교하면 효율과 정숙성은 증대되고 속도가 높아질수록 묵직하게 밀어붙이는 디젤 특유의 맛은 그대로 유지됐다. 다만 여전히 이번 부분변경에서도 미국과 달리 여전히 6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됐다. 우려와 달리 변속은 매끄럽고 부드러운 세팅이지만 수동 변속의 경우 타코미터 바늘이 레드존을 넘나들어도 한참을 고정 단수를 유지하거나 주행모드 선택 기능이 여전히 따로 마련되지 않았고 수동 변속은 변속기 레버 위쪽 토글 스위치 만을 이용해야하는 등은 아쉽다.

한편 쉐보레는 더 뉴 말리부 출시와 함께 동급 최초로 10개의 에어백을 기본으로 탑재하며 또 한번 안전성에 대한 상품성을 끌어올렸다. 신차에는 기존 운전석과 조수석 에어백, 좌우 커튼 에어백, 1열과 2열 사이드 에어백 등 8개 에어백 외에도 추가로 앞좌석 무릎 에어백이 추가되며 국산 중형 세단 처음으로 10개 에어백이 적용됐다. 국내서 중형 세단이 대부분 패밀리 세단으로 활용되고 있음을 감안하면 이번 쉐보레 더 뉴 말리부의 10개 에어백 기본 탑재는 분명 매력적인 요소다.

올 연말 본격적인 고객 인도가 시작되는 쉐보레 더 뉴 말리부의 가격은 E-터보 2345만~3210만원, 2.0 터보 3022만~3279만원, 1.6 디젤 2936만~3195만원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쉐보레
    모기업
    General Motors
    창립일
    1955년
    슬로건
    Find New Roads
  • 쉐보레 쉐보레 말리부 종합정보 저공해2종
    2018.11 출시 중형 09월 판매 : 602대
    휘발유, 경유 1341~1998cc 복합연비 10.8~17.1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뉴 미니 클럽맨 출시..가격은 3640만~4980만원
미니가 플래그십 모델인 ‘클럽맨’의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혔다. 미니는 21일 서울 합정동에 위치한 카페 ‘포비 베이직’에서 출시회를 열고, 이날부터 ‘뉴 미…
조회수 1,063 2019-10-21
데일리카
현대차, 그랜저 IG 부분변경 디자인 유출, 역대급 파격
다음달 초 현대자동차 준대형 세단 그랜저의 부분변경모델이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국내 한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그랜저 IG 부분변경모델의 실내외가 담긴 사
조회수 17,433 2019-10-18
오토헤럴드
현대차 그랜저, 부분변경 앞두고 10% 할인 공세..K7에 ‘견제구’
현대차가 사실상 그랜저에 대한 ‘재고 처리’에 돌입했다. 17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이달 그랜저에 최대 10% 할인과 1%대의 저금리 혜
조회수 2,279 2019-10-17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한·일 갈등 유탄 맞은 일본차..대박할인에 소비자 마음 돌아설까(?)
국내 자동차 판매량이 8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일본 자동차 브랜드만큼은 예외다. 한일 갈등으로 야기된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때문이다. 일본 자동차는…
조회수 1,196 2019-10-21
데일리카
40억짜리 슈퍼카 코닉세그..국내 딜러십 보유한 의외의 기업은...
스웨덴 슈퍼카 브랜드 코닉세그(Koenigsegg)의 국내 딜러십은 누가 보유하고 있을까. 정답은 의외로 안마의자 브랜드 바디프랜드다. 바디프랜드가 코닉세그…
조회수 422 2019-10-21
데일리카
쉐보레 말리부 시동꺼짐 등 32개 차종 2만1452대 리콜
국토교통부는 한국지엠, 캐딜락, 인피니티, 메르세데스-벤츠, 다임러트럭, BMW 등에서 제작 및 수입 판매한 32개 차종 2만145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조회수 416 2019-10-21
오토헤럴드
국토부, 미래 도로상 반영한
도로의 조립식 건설, 시설물 점검 작업의 무인화, 지하와 지상을 넘나드는 입체 도로망(3D), 상상에서나 접해봤던 도로의 모습이 2030년에 우리의 눈 앞에 펼
조회수 214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DS3 크로스백, 11월 국내 출시..프리미엄 소형차 시장 공략
올해 국내 시장에 진출한 PSA의 프리미엄 브랜드 DS가 라인업을 확대한다. 21일 수입차업계에 따르면, DS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는 오는 11월 소형차
조회수 373 2019-10-21
데일리카
폭스바겐 티구안 이달 말 본격 인도 개시, 베스트셀링 따논 당상
폭스바겐의 간판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구안이 최근 국내 인증을 통과하며 이달말 본격적인 고객 인도에 돌입한다. 지난 9월부터 사전 예약을 실시한 202
조회수 1,271 2019-10-18
오토헤럴드
E클래스 vs. 5시리즈 vs. A6, 시장 경쟁 후끈..소비자 선택은?
이달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신형 아우디 A6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등과 시장에서 직접적인 경쟁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국내 수
조회수 2,894 2019-10-18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최강의 2시리즈 그란쿠페, BMW M235i 공개
BMW는 2시리즈 그란 쿠페 (BMW 2 Series Gran Coupe) 최상위 모델인 'M235i xDrive'를 공개했다. 파워트레인은 직분사 2.0리터
조회수 225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르노, 소형 SUV 캡처(QM3) 유럽 판매 가격 공개..‘주목’
국내에선 QM3로 불리는 르노의 소형 SUV, 2세대 캡처가 현지 판매 가격을 공개하고 올해 말부터 본격 인도에 나선다. 지난 7월 르노는 커진 차체와 강화된
조회수 278 2019-10-21
데일리카
中, 친환경차 시장 성장세 주춤..위기론 고개드는 배경은?
북미시장과 함께 전세계 자동차 시장을 이끌고 있는 중국내 전기차 시장의 조짐이 심상치 않다. 17일 중국 자동차 협회(CAAM)에 따르면 지난 9월까지 중국에
조회수 297 2019-10-18
데일리카
드리프트도 가능한..현대차가 공개한 고성능 ‘스타렉스 N’
현대차가 만우절 이벤트로 선보인 이른바 ‘스타렉스 N'을 현실화 시켰다. 18일 현대자동차는 스타렉스 기반의 드리프트 차량 ‘i맥스 N 드리프트버스’
조회수 4,751 2019-10-18
데일리카
애스턴마틴 고성능 SUV ‘DBX’..실내 스파이샷 살펴보니
영국 스포츠카 제조사인 애스턴마틴이 올 12월 공개를 예고한 고성능 SUV DBX의 실내 스파이샷이 포착됐다. 사진 속 DBX의 실내는 커다란 2개의 디스플레
조회수 505 2019-10-18
데일리카
GM, 파업 31일만에 노·사 극적 합의..공장 일부 폐쇄 철회
최근 미국에서 총파업으로 갈등에 휩싸여있던 GM이 잠정 합의에 성공했다. 17일 전미자동차노조(UAW)는 GM 사측과의 잠정 합의와 함께 이에 관련한 세부 사
조회수 462 2019-10-18
데일리카
NHTSA, 2020년 보다 강화된 신차평가 프로그램 업데이트 계획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현지시간으로 16일 2020년 보다 업그레이드된 신차평가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라고 발표했다. NHTSA는 보다 다양한 충돌 실
조회수 270 2019-10-18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좌로 3보 이동’..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지프 랭글러와 로터스 엑시지는 결국 같은 차라고 생각한다. ‘어디를’의 차이만 있을 뿐, 눈 앞에 직면한 것들을 헤쳐나가기 위한 차라는 점은 똑같다. 그래…
조회수 145 2019-10-21
데일리카
수퍼 SUV-람보르기니 우루스 시승기
람보르기니의 수퍼 SUV 우루스를 시승했다. 그룹 내 MLB에보 플랫폼을 공유하고 있으며 람보르기니 최초로 엔진을 앞쪽에 탑재한 고성능SUV를 추구하고 있는 것
조회수 301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승승장구’ 하는 가솔린 SUV..르노삼성 QM6 GDe
SUV 강세 속에서 눈에띄는 모델이 있다. SUV는 디젤이다는 공식을 깨트리고 가솔린 엔진을 탑재하고 승승장구 중인 QM6 이야기다. 소형 SUV는 가솔린
조회수 253 2019-10-21
데일리카
그 들이 만든 세 번째 스포츠카
2005년 다임러 그룹에서 자회사로 독립한 내용을 몰랐다면 메르세데스-AMG는 그동안 단순히 벤츠의 고성능차를 제작하는 서브 브랜드로 인식됐을지 모른다. 하지만
조회수 621 2019-10-17
오토헤럴드
[시승기] 가솔린의 실질적 대안..K7 프리미어 하이브리드
널찍한 실내공간, 편안한 승차감, 풍부한 편의사양 등을 갖춘 국산 준대형 세단은 SUV 강세 속에서도 꾸준한 인기를 넘어 세단 시장의 중심으로 자리잡고 있다.…
조회수 679 2019-10-17
데일리카
현대 8세대 쏘나타 하이브리드 시승기
현대자동차 8세대 쏘나타의 하이브리드버전을 시승했다. 진화한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더불어 세계 최초로 능동 변속 제어기술 채용한 것이 포인트다. 솔라 패널로 전기
조회수 929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아우디 A5 시리즈의 디자인
아우디의 아이덴티티는 콰트로(Quattro)라고 불리는 상시4륜구동방식에 의한 전천후 주행성능이 가장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할 수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바
조회수 336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스팅어에 물들다, 인제 스피디움 그리고 한계령의 가을꽃
제대로 가는 길을 두고 에둘러 갔다. 인제 원대리 자작나무 숲을 지나고 내린천을 따라가느라 19일 인제 스피디움에서 오전 9시에 시작하는 스팅어 서킷 챌린지는
조회수 208 2019-10-21
오토헤럴드
2차 대전이 안겨 준 4륜구동 오프로드 스테이션 왜건 시대
*1946년 윌리스 오버랜드 왜건 스테이션 왜건을 전지형(全地形) 주파용으로 혁신시킨 것은 2차 세계대전이었다. 2차 세계대전은 속전속결의 전투로 그 주역을 담
조회수 331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포르쉐 타이칸 vs. 테슬라 모델S..드래그·무스 테스트 승자는?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 기록으로 고성능 전기차 시장의 경쟁을 뜨겁게 달궜던 테슬라 모델S와 포르쉐 타이칸이 이번에는 드래그 레이스와 무스 테스트로 맞붙…
조회수 192 2019-10-21
데일리카
테슬라, 중국에서 자동차제조업체 승인
테슬라가 중국 정부로부터 자동차제조업체의 승인을 받았다. 복수의 중국 미디어 따르면 중국 산업정보기술부가 테슬라를 정부의 승인된 자동차 제조업체 목록에 추가됐다
조회수 111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MINI EV, 브레이크 조작 없이 뉘르부르크링 완주
MINI는 MINI의 EV 모델인 '쿠퍼 SE'(MINI Cooper SE)가 독일 뉘르부르크링 북쪽 코스에서 브레이크 페달을 조작하지 않고 20.8km를 주행
조회수 171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와 관련 기술 브랜드 EQ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The new Mercede
조회수 239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출시 앞서 리콜 먼저, 메르세데스-벤츠의 첫 순수전기차 EQC
이달 국내 출시가 예정된 메르세데스-벤츠의 첫 순수전기차 EQC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 리콜이 실시된다. 당연히 고객 인도에 앞서 미판매된 물량 중 극소
조회수 147 2019-10-21
오토헤럴드
포드, 머스탱 기반 전기 SUV 출시 계획..티저 이미지 살펴보니
포드가 머스탱을 기반으로 하는 전기 SUV의 개발 과정 일부를 공개했다. 16일(현지시간) 포드는 머스탱을 기반으로 개발 중인 전기 SUV의 테스트 과정을 공
조회수 399 2019-10-17
데일리카
전기차 폴스타2, 테슬라 모델3 직접 겨냥..막바지 개발 과정!
볼보의 고성능 브랜드 폴스타는 오는 2020년 6월 출시할 폴스타2 순수 전기차 개발 막바지에 들어섰다고 밝혔다. 이달 초 판매 가격까지 공개한 폴스타2는 …
조회수 523 2019-10-18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현대차·기아차, 인공지능 기반의 부분 자율주행 기술 최초 개발해 양산적용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21일(월) 운전자의 주행성향에 맞는 부분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기술인 SCC-ML(Smart Cruise Control-Machine
조회수 159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2리터 터보 엔진의 전성 시대
전동화가 대세로 굳어가는 분위기 속에서 내연기관에 대한 관심은 상대적으로 줄어 든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소비자의 입장에서이고 자동차회사들은
조회수 571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터보랙’을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전자식 터보 시스템
최근 배기가스와 연료효율을 높이기 위한 방법으로 각 제조사들은 전동화 파워트레인 전략과 함께 다운사이징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그러나 줄어든 배기량의 …
조회수 204 2019-10-21
데일리카
불청객 미세먼지, 현명한 에어컨·히터 필터 선택법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가을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미세먼지·초미세먼지는 호흡기, 폐 질환은 물론 심리 건강에도 영향을 미친다. 자동차 실내도 안전 지대가
조회수 118 2019-10-21
오토헤럴드
애스턴마틴, 맥라렌 등 슈퍼카 업체들의 신기술 쟁탈전
일반 승용차 보다 월등한 성능을 자랑하는 스포츠카는 많은 사람이 '드림카'로 꼽으며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억대를 호가하는 가격과 차체 소재부
조회수 234 2019-10-18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