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닉 라일리 전 GM대우 CEO의 경고..“현대차 점유율 하락은 경쟁력 문제”

데일리카 조회 수785 등록일 2018.11.08
현대차, 신형 싼타페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GM대우 CEO를 역임한 바 있는 닉 라일리가 현대차의 위기에 대해 경고했다.

8일 로이터통신은 닉 라일리 (Nick Reilly) 전 GM대우 CEO의 발언을 인용, 현대자동차의 해외 시장 경쟁력 감소 추세는 가격 경쟁력의 문제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을 포함한 GM의 아시아태평양지역 비즈니스를 총괄한 전문가다.

닉 라일리(Nick Reilly) 전 GM아시아태평양본부 사장


라일리 전 CEO는 “현대차의 브랜드 인지도가 상승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 어떤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브랜드에 가깝지 않다”며 “브랜드의 볼륨을 유지하기 위해선 가격 경쟁력이 뛰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2009년 현대기아차의 중국 시장 점유율은 9%대를 기록, GM과 폭스바겐에 이은 3위에 위치했지만, 작년엔 4%대의 점유율을 보이며 중국 진출 이래 최저치를 보였다.

당시 현대차는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사태 여파에 따른 판매 감소를 주장했으나, 이는 지리, BYD 등 중국 토종 브랜드의 급격한 성장세에 따른 결과라는 게 로이터 측의 설명이다.

폭스바겐, GM 등은 프리미엄 브랜드를 통해 점유율 방어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지만, 현대차는 이에 대한 대처가 부족했다는 점, SUV 수요를 놓쳤다는 점, 브랜드 이미지 대비 높은 가격을 책정했다는 점도 업계의 시각이다.

실제 중국 시장에서 SUV의 판매 실적은 부진했다. 지난 4월 중국 시장에 출시된 엔씨노(코나)는 연간 6만대 수준의 판매 목표치를 설정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출시 이후 지난 달 까지의 중국 내 판매 대수는 6000대 수준에 머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시장 또한 SUV와 픽업트럭 수요에 빠르게 대처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미국의 자동차 컨설팅 업체 오토퍼시픽의 에드 김 (Ed Kim) 부사장은 “북미법인 측은 SUV와 픽업트럭을 지속적으로 요구했지만 본사 임원들의 관심은 세단에 집중되어있었다”며 “현대차가 직면한 난제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도전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2004년부터 2008년까지 현대차 북미법인의 상품 담당 매니저로 근무한 바 있다.

연구개발, 즉 R&D 투자 비용도 경쟁사 대비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가 발행한 지속가능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매출 대비 R&D 투자 비중은 2.6%에 그쳤다. 이는 같은 기간 폭스바겐의 6.7%, 토요타 3.8% 보다 낮았으며, 중국 BYD의 3.6%보다도 저조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팰리세이드, 텔루라이드, 레오니스 등 SUV 라인업을 추가적으로 선보이고 내년 글로벌 시장에서의 점유율 회복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美서 ‘지각생’ 평가 받은 현대기아차..“SUV 비중 업계 평균 이하”
BMW모토라드, S1000RR에 고성능 M 접목..‘눈길’
BMW, 25개 친환경차 출시 계획..전기차 시장 공략 강화
쉬미에라 부사장, “N 적용한 친환경차 검토”..아이오닉 N 현실화(?)
스포츠카 ‘머스탱’에 꽂힌 여성 마니아..이젠 ‘여풍당당’ 시대!
출시 임박한 현대차 대형 SUV ‘LX2’..모델명 ‘팰리세이드’로 확정
독일차의 역습 ″경쟁자가 없다″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BMW 그룹 코리아, 봄맞이 카 액세서리 &라이프스타일 캠페인 실시
BMW 그룹 코리아(대표 한상윤)가 4월 22일부터 5월 19일까지 한 달간 전국 BMW·MINI 공식 서비스 센터 및 라이프스타일 샵에서 ‘빌드 유어 드라
조회수 84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제4회 기브앤레이스’ 참가자 모집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의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내달 26일 개최하는 제4회 메르세데스-벤츠 ‘기브앤레이스(GIVE ’N RACE)’의 참가자를 오늘
조회수 63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2019EV트렌드코리아, 5월2일부터 코엑스에서 개최
친환경자동차에 대한 높은 관심이 반영됐던 서울모터쇼가 폐막하고, 친환경자동차 전시에서 시승, 구입정보까지 확인할 수 있는 대한민국 대표 친환경자동차 전시회인 '
조회수 59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브리지스톤, JAXA·토요타와 손잡고 국제 우주 탐사 프로그램 참여한다
브리지스톤이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Japan Aerospace Exploration Agency), 토요타와 함께 국제 우주탐사 프로그램에 참여한
조회수 58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콘티넨탈 MK C1 브레이크 시스템, 하이브리드 차량의 CO2 배출량 약 5g 저감
콘티넨탈(http://www.continental-corporation.co.kr)이 오는 25일까지 개최되는 중국 상하이 모터쇼에서 최근 진행한 MK C1 브
조회수 64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79. 파워트레인의 미래- 19. 중국 전기차 시장, 본격 시험무대에 서다.
2019 상하이오토쇼에서 가장 주목을 끈 것은 여전히 SUV였다. 당장에 판매되는 모델에서는 크로스오버와 SUV가 중심을 잡고 있다는 얘기이다. 그런 한편으로
조회수 145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2019 상하이쇼 8신 - 렉서스 최초의 미니밴과 토요타 최초의 EV
이번 상하이모터쇼에서 토요타와 렉서스는 그간 중국 시장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차량들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오랫동안 하이브리드 기술을 갈고 닦은 토요타지만
조회수 323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현대모비스, 미래 꿈나무 육성을 위한 공학교실 ‘개최’
미래의 꿈나무 육성을 위해 다양한 재능기부를 펼치고 있는 현대모비스는 이번 주니어 공학교실을 통해 4차산업을 대비한 과학 인재 육성에 힘을 쏟는다는 계획…
조회수 51 2019-04-18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특별판 ′EQC 에디션 1886′ 공개..고객친화 서비스 ′눈길′
메르세데스-벤츠는 2019 뉴욕국제모터쇼에서 17일(현지시각) 순수 전기 SUV의 특별판을 공개했다. 이 모델은 벤츠에서 만든 세계 최초 가솔린 3륜 자동차 파
조회수 90 2019-04-18
데일리카
벤츠, ‘2020 메르세데스 GLS’ 데뷔..마이바흐도 출시 ′예고′
메르세데스-벤츠가 17일(현지시각) ‘2019 뉴욕 오토쇼’에서 풀사이즈 럭셔리 SUV ‘2020 신형 메르세데스 GLS′의 모습을 선보여 주목된다. 제 3세
조회수 377 2019-04-18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