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토요타 아발론, 이제는 하이브리드다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491 등록일 2018.11.07


토요타의 아메리칸 세단인 아발론이 다시 한국 땅을 밟는다. 그 동안 국내에서 아발론의 판매량이 그리 인상적이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과감한 결정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토요타는 이전의 결과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이번에는 일반 가솔린 엔진 대신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만을 수입하기로 결정했다. 토요타는 이를 통해 국내에서 하이브리드 전문 브랜드로의 입지를 강화할 예정이며, 판매 역시 동시에 증가시킬 계획이다.

글 : 유일한(글로벌오토뉴스 기자)

‘테크니컬 뷰티’를 담다


아발론은 일본 브랜드인 토요타가 제작하지만 미국을 중심으로 하는 북미 시장을 위한 스페셜 모델이다. 캠리와 동일한 차체, 파워트레인을 사용하지만 좀 더 넓고 큰, 넉넉한 세단을 지향한다. 그래서 1994년에 등장한 1세대 모델은 기어노브를 센터콘솔이 아닌 스티어링 칼럼에 적용했고 벤치 시트를 장착해 6명이 넉넉히 탑승할 수 있는 편안함을 추구했다. 미국이기에 할 수 있는 자동차 만들기였고 결과적으로는 성공이었다.

등장 이후 20년이 넘는 세월이 흐르는 동안 아발론을 둘러싼 환경도 급격하게 변했다. 배출가스에 대한 고려로 인해 파워트레인의 전동화가 급격하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디자인 역시 과거 전통적인 형태의 다소 투박한 세단 대신 패스트백에 가까운 또는 4도어 쿠페 형상의 세단이 많이 등장하고 있다. 그런 변화 속에서 아발론은 토요타의 새로운 TNGA GA-K 플랫폼을 이용해 차체 개선은 물론 낮은 자세로 디자인의 변혁을 꾀했고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도 한층 더 다듬었다.


아발론의 디자인 목표는 정통성과 과감함, 이 두 가지를 양립하는 ‘테크니컬 뷰티(Technical Beauty)’를 표현하는 것이다. 신형 아발론은 이제 디자인에서부터 과감하게 퍼포먼스를 연상시킨다. 차체 폭을 넓게 다듬으면서 기존 모델보다 좀 더 공격적인 자세를 구현했고, 슬림한 LED 헤드램프와 과감한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을 구사한다. 물론 디자인적인 것 뿐만이 아니라 공기역학, 냉각, 보행자 보호 능력을 모두 품고 있다.

측면에서는 ‘애프터버너(Afterburner)’의 느낌을 내고 있다. 전체적으로는 전고를 낮추고 캐빈도 상대적으로 뒤로 당겨 패스트백과 비슷한 스타일을 만들었다. 그래도 트렁크 리드를 유지하고 있어 아발론의 장르가 세단임을 확실히 하고 있다. 루프는 물론 트렁크 리드도, 보닛도 기존 모델에 비해 낮아졌고 프론트와 리어 오버행도 상대적으로 짧게 잡고 있다. 늘어난 길이는 휠베이스 확보에 양보했고, 이를 통해 상대적으로 넉넉한 실내를 만든다.


테크니컬 뷰티는 실내로도 이어진다. 플로팅 센터 스택을 적용해 과감함을 강조하면서도 사용하기 쉬운 직관적인 기술을 적용했고, 고급 소재를 적용해 우아함과 동시에 편안함을 만든다. 콘솔은 전체적으로 부드러운 소재를 적용해 손이 오래도록 닿을 수 있도록 했고 기어노브 뒤에 있는 주행모드 스위치도 조작이 쉽도록 배치한 것이다. 컵홀더 역시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는 최근의 고객들을 위해 거치하기 쉽도록 디자인했다.

아발론 하이브리드에 탑재되는 파워트레인은 캠리 그리고 렉서스 ES에서도 볼 수 있는 2.5L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으로 최고출력 218마력을 발휘한다. e-CVT를 적용한 것도 동일한데, 동일한 부품을 사용하면서도 아발론에서는 느낌이 다르게 나도록 다듬었다고. 그래서 직접 운전해 보면 스티어링을 조작하는, 브레이크를 밟는 느낌과 반응이 다를 것이라고 한다. 이를 위해 아발론의 개발을 주도한 ‘랜디 스테판스(Randy Strphens)’가 일본으로 건너가기도 하고 일본의 엔지니어들이 미국으로 건너오기도 하는 등 적극적인 기술 교류가 이루어졌다.


주행뿐만 아니라 안전을 위해 ‘토요타 세이프티 센스’를 기본 적용했다. 여기에는 긴급 제동 보조시스템, 차선 이탈 경고, 다이내믹 레이더 크루즈 컨트롤, 오토매틱 하이빔이 포함된다. 또한 사각지대 감지 모니터, 후측방 경고 시스템도 기본이다. 그 구성을 보고 있으면, 그 동안 아발론에 없었던 것들이 대거 적용되면서 안전과 디자인, 다이나믹 면에서 큰 진보를 이룰 것이라는 것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한국에서의 아발론은


한국의 중대형 세단 시장은 SUV의 인기를 고려하면 결코 작은 시장은 아니다. 특히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조금씩 판매가 성장했고, 그 결과 최종적으로 455,817대를 판매하는 시장이 되었다. 그러나 아발론이 뛰어들게 될 시장은 그 중에서도 럭셔리가 아닌, 수입차 중 일반 브랜드를 대상으로 하는 중대형 세단 시장이다. 이 시장의 규모는 2017년 기준 19,628 대로 그리 크지는 않기 때문에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

아발론은 젊은 40대를 공략하고자 한다. 자신이 주도하는 삶을 살며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그러면서도 세련된 스타일을 구사하고 있는, 아직은 여유를 갖고 있는 사람들이다. 품격과 스타일을 중시하는 그러면서도 렉서스로 건너가기 보다는 아직까지는 토요타의 가치를 좀 더 중시하는 그런 고객들이다. 그들 중에서는 이미 캠리를 충분히 경험했고 그 상위 모델을 선택하고 싶어하지만 그러면서도 하이브리드라는 친환경의 이미지를 갖고 싶은 사람들도 있다.

아발론의 국내 연간 판매 목표는 1,000대 이상. 이를 위해서 아발론의 등급을 생각하면 파격적인 가격인 4,660 만원으로 결정했다. 기존 4세대 아발론의 국내 판매 가격이 4,940만원(2013년 기준)임을 고려하면 상당히 파격적이라고 할 수 있다. 게다가 일반적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의 판매 가격은 일반 자연흡기 모델보다도 비싸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더욱 그렇다. 하이브리드 모델인 만큼 세금감면 혜택과 교통혼잡 통행료 면제 등의 혜택도 고려할 수 있다.


아발론은 이제 과감한 디자인으로 다이내믹을 자랑한다. 그러면서도 아발론만의 캐릭터를 유지하고, 특별히 두드러지게 만드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고객의 요구에 따라 디자인을 변경하고 퍼포먼스를 고려했지만 선대 모델로부터 이어지고 있는 넓은 실내만큼은 양보하지 않는, 다분히 미국적인 차임을 알린다. 그리고 이제 하이브리드를 내세워 한국 시장에서 논 럭셔리 중대형 세단으로의 입지를 다지고자 한다. 아발론의 또 다른 도전을 지켜볼 때가 되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토요타
    모기업
    토요타
    창립일
    1937년
    슬로건
    You are so smart
  • 토요타 토요타 Avalon 종합정보
    2018.11 출시 대형 12월 판매 : 133대
    휘발유 2487cc 복합연비 16.6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조용한 택시’ 공개 11일 유튜브 조회수 1000만 돌파
현대차그룹이 청각 장애인 택시 기사를 위해 자동차와 신기술을 접목시키는 휴먼 테크놀로지 구현 영상 '조용한 택시'가 유튜브 공개 11일만에 100
조회수 54 11:20
오토헤럴드
BMW, ‘2019년형 7시리즈’ 공개..바뀐 디자인 살펴보니
BMW가 16일 ‘2019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새로운 모습과 기술을 담은 ‘2019년형 7시리즈’ 부분변경 모델을 공개했다. 데뷔 전 유출 이미지로 공개됐던
조회수 622 2019-01-17
데일리카
현대차, 상품성 높인 더 뉴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출시..가격은?
현대차가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아이오닉을 내놨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내외장 디자인을 변경하고 편의 사양을 대폭 강화한 아이오닉의 개선모델 ‘…
조회수 1,525 2019-01-17
데일리카
제네시스, 2021년 까지 SUV 3종 출시 계획..‘GV90’ 현실화 되나
제네시스가 두 대의 SUV 라인업을 추가한다. 15일 제네시스 브랜드는 GV80 외 두 종류의 SUV 라인업을 추가하고, 2021년 까지 세 종류의 세단과 S
조회수 4,183 2019-01-16
데일리카
2019 CES 7신 - 메르세데스-벤츠 2세대 CLA 최초 공개
메르세데스-벤츠는 2019 CES를 통해 2세대 CLA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전동화 모델이 아닌 일반 내연기관 차량을 CES를 통해 최초로 공개한 것이 이채
조회수 1,214 2019-01-16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주목받는 대형 SUV, 팰리세이드 vs. 텔루라이드..과연 소비자 선택은?
국내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로 SUV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대형 SUV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아차는 최근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
조회수 56 11:24
데일리카
혼다, 첨단 안전장치 적용한 신형 CR-V 터보 출시..가격은 3690만~4300만원
혼다코리아(대표 정우영)는 차세대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혼다 센싱(Honda SENSING)을 탑재한 2019년형 CR-V 터보의 사전계약을 시작했다고 18일
조회수 42 11:20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지난해를 돌아보고 2019년부터 펼펴질 새로운 미래 모빌리티 전략 등 계획 발표를 위한 자리였다. 특히 올
조회수 288 2019-01-17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설 명절 7박 8일 렌탈 시승 이벤트’실시
현대자동차는 설 명절을 맞아 총 250대의 귀성 차량을 설 연휴 기간 동안 무상 대여해주는 '설 명절 7박 8일 렌탈 시승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16일(수) 밝
조회수 759 2019-01-16
글로벌오토뉴스
지난해 독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메르세데스-벤츠의 상용밴 '스프린터'의 3세대 완전변경모델이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16일 다임러 트럭 코리아는
조회수 459 2019-01-16
오토헤럴드
혼다, 최첨단 안전사양 적용한 어코드 터보 출시..가격은 3690만원
혼다가 최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을 적용해 안전성을 높인 어코드 터보를 내놨다. 혼다코리아(대표 정우영)는 15일 차세대 운전자보조시스템으로 불리는 혼…
조회수 2,834 2019-01-15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2019 디트로이트쇼  폭스바겐 파사트
폭스바겐이 북미형 파사트를 새로 공개했다. 정확히는 두 번째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본래대로라면 새로운 플랫폼을 사용해야 하지만 기존 플랫폼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
조회수 155 2019-01-17
글로벌오토뉴스
에디션 부자 미니 쿠퍼, 이번에는 60주년 한정모델 등장
미니가 수 많은 에디션 모델에 또 하나의 한정생산 모델을 추가했다. 바로 미니 출시 6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만든 ‘미니 쿠퍼 S 60주년 에디션(Cooper
조회수 269 2019-01-17
오토헤럴드
쌍용차 G4 렉스턴, 英 4X4 ‘최고 가치상’ 2년 연속 수상
쌍용차가 영국에서 G4 렉스턴과 렉스턴 스포츠가 제품력을 인정받아 ‘올해의 사륜구동’ 어워즈에서 잇달아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고 17일 밝혔다.G4 렉스턴은 지난
조회수 322 2019-01-17
오토헤럴드
토요타 수프라를 향한 반감
최근 열린 북미국제오토쇼를 통해 데뷔한 토요타의 대표 스포츠카 수프라에 대한 모터팬들의 반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20여년간 젊은 층을 대변하는 2도어 스포츠카
조회수 692 2019-01-16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인피니티 QX30 2.0T AWD 시승기
인피니티의 소형 크로스오버 QX30을 시승했다. 억양이 강한 인피니티 고유의 디자인 언어를 계승하면서 크로스오버로서의 성격을 실린 모델이다. Q30과 마찬가지로
조회수 23 11:24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아테온 2.0TDI 시승기
폭스바겐의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 아테온을 시승했다. 5도어 쿠페를 표방하는 모델로 파사트를 베이스로 차체 크기를 키웠다. 루프라인을 패스트백 형상으로 처리해 스
조회수 521 2019-01-16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의 미래 - 재규어 I-PACE 시승기
고성능 프리미엄 전기차를 표방하고 있는 재규어 브랜드의 첫 번째 EV, I-PACE가 국내 출시되었다. 신차발표와 함께 영종도 일대에서 진행된 시승을 통해 앞으
조회수 351 2019-01-15
글로벌오토뉴스
푸조 3008 GT, 프랑스 감성으로 제주도 렌터카 체험하기
제주 하늘은 변화무쌍했다. 오후 느지막한 시간, 공항을 빠져나올 때만 해도 미세먼지까지 더해져 음침했다. 그것도 잠시, 한라산 정상부근으로 햇빛 한줄기가 수줍은
조회수 314 2019-01-15
오토헤럴드
렉스턴 스포츠 칸, 확실한 목적 그리고 목표
작년 초 등장한 렉스턴 스포츠는 그 동안 세대교체 없이 액티언 스포츠부터 이어져 오던 쌍용차의 픽업트럭을 대체하며 인기를 얻었다. 국내 브랜드들 중에서 픽업트럭
조회수 816 2019-01-14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로터리? 2019년에 모두 회전교차로로 다시 태어나라!
행정안전부는 2019년, 그동안 형태가 유사하지만 통행방법이 서로 달라 구분하기 어려웠던 로터리를 회전교차로로 일원화한다고 밝혔다. 2018년 5월 기준 전국에
조회수 162 2019-01-17
카룻
그린하우스의 디자인과 유리창
‘그린하우스(greenhouse)’라는 영어 단어는 ‘온실’을 의미하는 명사이지만, 자동차 디자인에서는 벨트라인(belt line), 즉 차체의 측면에서 유리창
조회수 121 2019-01-17
글로벌오토뉴스
브랜드 역사의 시작 #12 유럽 최초의 완성차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프랑스에서 자동차를 만드는 곳은 수 백 개에 이르렀다. 그러나 그들의 만드는 차들은 대부분 여전히 산업의 산물이라기보다는 공방에서
조회수 47 2019-01-17
오토헤럴드
브랜드 역사의 시작 #11 스타트 모터 첫 적용
1911년부터 자동차 역사에 등장한 쉐보레는 GM을 창업한 윌리엄 듀런트(William C. Durant)가 투자자들에 의해 퇴출된 뒤에 세운 회사다. 듀런트는
조회수 77 2019-01-16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캠시스, 초소형 전기차 쎄보(CEVO)-C 3월 출시..가격은 1500만원
캠시스가 오는 3월 초소형 전기차를 출시한다. 캠시스(대표 박영태)는 오는 3월 개막되는 ‘2019 서울국제모터쇼’를 통해 초소형 전기차 쎄보(CEVO)-C
조회수 432 2019-01-17
데일리카
수소차, 2022년까지 8만대 확대…점유율 1위 목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6일 서울 서초구 양재 R&CD 혁신허브에서 ‘제1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2019년 제3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조회수 270 2019-01-17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美서 2022년 부터 전기차 생산..총 8천억원 투자
폭스바겐이 미국에 판매할 전기차 생산 지역으로 테네시주를 확정했다. 16일 폭스바겐에 따르면, 테네시주 채터누가(Chattanooga) 공장은 오는 2022년
조회수 65 2019-01-16
데일리카
폭스바겐, 미국에 배터리 전기차 공장 건설한다.
폭스바겐이 미국 테네시주 차타누가에 배터리 전기차 생산을 위한 공장을 건설한다고 발표했다. 차타누가 공장에서는 파사트와 아틀라스가 생산되고있다. 폭스바겐은 모듈
조회수 163 2019-01-15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2019 CES 9신 - 보쉬와 콘티넨탈이 선보인 모빌리티의 미래
대표적인 자동차 부품사이자 전장기업인 보쉬와 콘티넨탈은 올해 CES에서도 다양한 신기술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보쉬는 자율주행과 커넥티드, 전동화의 최신 기술
조회수 145 2019-01-17
글로벌오토뉴스
현대모비스ㆍKT, 5G시대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 박차
현대모비스와 KT가 충남 서산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 5G 통신을 개통하고, 이를 활용한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에 본격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모
조회수 46 2019-01-17
오토헤럴드
2019 CES 8신 - 아우디, 자동차를 가상현실 플랫폼으로
아우디는 2019 CES에서 자동차에 탄 승객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선보였다. 자동차의 움직임에 맞춰 영상이 바뀌거나, 영상에
조회수 167 2019-01-16
글로벌오토뉴스
사고 날 것 같아도 차가 알아서 달리는..토요타가 선보인 신기술은?
자동차가 사고를 감지해서 미리 피할 수 있다면? 영화 같은 신기술을 토요타가 2020년까지 선보인다. 데일리카 기자가 2019 소비자가전쇼(CES)에서 목격한
조회수 666 2019-01-15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