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 공주는 잠 못 이루고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3,455 등록일 2018.11.02


오페라에서 흐르는 아리아, 그것은 이탈리아에서 시작된 고유의 흐름이다. 마치 이탈리아 북부를 두르고 있는 알프스 산맥을 타고 넘어온 거센 바람이 협곡에 부딪혀 소리를 내듯이, 굴곡을 계속 타며 잔잔한 바람으로 바뀐 뒤 포도밭을 어루만지듯이, 그렇게 이탈리아를 감싸는 바람이 자연스러운 소리를 내고 있었기에 아리아도 생길 수 있었는지도 모른다. 피자와 와인 말고도 이탈리아적인 것이라고나 할까.

글 : 유일한(글로벌오토뉴스 기자)

그 아리아의 특별함은 전 세계를 매료시키는 힘을 갖고 있었고, 이제는 고인이 된 이탈리아의 성악가 루치아노 파바로티는 그 아리아를 타고 노래하며 힘을 얻었다. 그 뒤에도 그리고 지금도 수많은 성악가들이 아리아를 타고 ‘투란도트’를 말하고 ‘공주는 잠 못 이루고’를 외친다. 그 특유한 울림은 아직도 사람들을 매료시키고 있기에 말이다. 그리고 어쩌면 그 울림은 이탈리아인들이 제일 잘 다룰 수 있을지도 모른다.


그런 아리아를 자동차에서 들을 수 있다고 하면 많은 사람들이 그렇지 않다고 가벼이 말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만약 그것이 마세라티라면, 거기에 십여 년도 더 전부터 지금까지 아리아를 외치고 있는 그란투리스모라면, 결코 허언이 아니다. 사람들이 뭐라고 해도 그란투리스모는 마세라티의 르네상스 시대인 1960년대의 정체성을 과거로부터 끄집어내 현 시대에 유지하고 있는, 그런 차이기 때문이다.

이번에는 그 아리아를 느끼기 위해 상당히 먼 곳으로 떠났다. 비록 이탈리아의 토스카나는 아니지만, 그래도 그 비슷함이라도 붙잡기 위해 동해 바다가 보이는 곳으로 스티어링을 돌린다. 이 차는 GT. 장거리를 고속으로, 편안하게 여행하기 위해 만들어진 특별한 차인 만큼 그런 여행에 잘 어울릴 것 같다. 비가 조금씩 내리고 있는 것 같지만, 그런 것에 개의치 않고 잠들어 있는 엔진을 깨운다.




대부분의 자동차라면, 오랜 기간을 지나면 디자인이 힘을 잃는다. 특히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스마트로 빠르게 변하고 있는 요즘 세상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그래서 양산형 자동차들은 개발 주기가 빨라지고, 디자인도 정말 눈에 띌 정도로 빠르게 변한다. 어제는 날카로움을 내세우다가 오늘은 부드러움을 주장하기도 한다. 그런데,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는 이러한 빠른 디자인의 흐름에서 한 발짝 벗어나 있다. 정확히는 그란투리스모의 디자인이 콰트로포르테와 기블리에 영향을 끼쳤다고 하는 게 맞겠지만.

세월이 흐르고 그 동안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지 1년 정도밖에 지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면에서는 거대한 마세라티 특유의 프론트 그릴 그리고 그 중심을 장식하는 특유의 삼지창 엠블럼, 날카로운 쐐기 형태의 헤드램프가 반기고 있다. 헤드램프는 양 끝단을 부풀리고 있는 프론트 펜더와 자연스럽게 이어지고 앞바퀴 뒤로 나열된 3개의 에어벤트가 마세라티의 정체성을 대변한다.


보닛이 상당히 길기 때문에 A 필러가 차체 중앙 그 약간 앞을 가리키는 지점에서 출발한다. 쿠페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아주 뚜렷한 형태의 루프라인을 갖고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최근에 등장하는 쿠페 모델들이 대부분 루프 라인을 트렁크 리드까지 떨어뜨리는 점을 고려하면, 트렁크 부분이 정확히 강조되는 그란투리스모의 루프는 상당히 눈에 띈다. 그만큼 객석과 함께 루프를 확보했다는 이야기이고, 그린하우스가 상당히 큰 편이라 사각지대도 그만큼 줄일 수 있다.

테일램프는 삼각형을 반대로 뒤집어 놓은 것 같은 형태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 그 아래로는 리어 범퍼의 디자인이 약간 바뀌었는데, 마세라티 모델에 관심이 없다면 그냥 지나칠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거대한 타원형 머플러를 범퍼 양 끝단에 하나씩 배치하고, 그 중간에 디퓨저가 있다. 여담으로 그란카브리오의 경우 루프를 닫았을 때의 형상이 그란투리스모와 약간 다르고 트렁크 부분이 그란투리스모보다 덜 남는다. 그 외의 차이는 없다.




외형 상 아직까지는 신선함을 유지하고 있는 그란투리스모는 실내에 들어오는 순간 조금은 오래된 디자인과 마주치게 된다. 오랜 세월을 지나는 동안 그리 바뀌지 않은 실내를 보고 있으면, 최근 출시되는 자동차들의 디지털화와 인테리어의 변화가 새삼 실감난다. 날개처럼 펼쳐져 있는 대시보드의 디자인은 아날로그 시대의 그것으로, 두 개의 바늘을 갖춘 계기반 그리고 다소 투박한 형태의 3 스포크 스티어링 휠과 함께 순식간에 시계를 과거로 돌려버린다.

아날로그가 지배하는 실내에서 디지털 시대임을 알 수 있는 것은 센터페시아의 대형 LCD 모니터와 센터터널 오른쪽에 있는 로터리 컨트롤이다. 마세라티 모델들이 공유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애플 카플레이도 실행할 수 있어 큰 도움이 된다. 센터터널과 센터페시아 하단에는 수 많은 물리버튼이 있어 아직 완전한 디지털화가 이루어진 모델이 아님을 짐작케 한다.


시트는 4인승으로 각 좌석마다 컵홀더가 마련되어 있어 탑승 인원이 전부 커피 한 잔씩 들고 탈 수 있다. 1열 시트는 헤드레스트 일체형의 버킷 시트인데 쿠페 모델의 경우 후면이 카본으로 되어 있어 스포츠카의 멋을 살리고 있다. 2열 시트는 쿠페 모델의 경우 키가 큰 성인이 앉기에는 부족한 면이 있으며, 카브리오 모델은 조금 더 헤드룸에 여유를 두고 있다. 오디오는 하만카돈의 제품으로 음악 재생 능력이 뛰어나지만 아마도 주행 중 사용할 일은 드물 것이다.




그란투리스모의 엔진은 페라리 마나렐로 공장에서 제작된 4.7L V8 자연흡기 엔진이다. 여기에 6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해 뒷바퀴를 구동한다. 최고출력은 460마력.
시동 버튼이 대부분인 시대에 버튼을 눌러 잭나이프처럼 키를 뽑고 이것을 꽂아서 시동을 거는 것은 오랜만이다. 아마도 신형 자동차를 탑승하는 사람들이라면 이 과정에서부터 짜증을 낼 지도 모른다. 그러나 시동을 걸어 엔진을 깨우는 순간, 약간이나마 들려오는 소프라노의 전주곡에 감동하게 될 것이다. 터보차저가 지배하고 있는 시대에 자연흡기 엔진이 주는 소리는 오랜만에 들어볼 것이니 말이다.

처음에는 6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한 이유를 알 수 없었다. 세상은 기어의 다단화를 향해서 가고 있는데다가 마세라티는 이미 기블리와 콰트로포르테에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빠르게 원하는 속력에 도달하기 위해 가속 페달을 깊게 밟으면 변속이 기민하게 이루어지고 회전계가 짧은 범위 내에서 빠르게 위 아래로 오르락내리락 하는 것이 아니라, 느린 변속과 함께 회전계가 상당히 긴 범위를 솟구친다. 레드존 직전까지는 가지 않아도 4~5,000rpm은 기본으로 사용하는 것 같다.


그런데 이렇게 회전을 올리고 있다 보면, 어느 새 엔진이 머플러와 함께 노래를 부르는 영역에 돌입한다. 마치 아리아가 무대를 휘감듯, 루치아노 파바로티가 힘차게 ‘빈체로(vincero)~’를 외치듯, 그렇게 전율을 느끼게 하는 음색이 운전자를 휘감는다. 그래서 카오디오가 따로 있음에도 불구하고 음악을 잘 듣지 않게 된다. 예전에 페라리에 카오디오가 없는 점을 지적했다가 페라리 영업사원이 “엔진음이 소프라노인데 카오디오가 필요한가요?”라고 반문했던 것이 떠오른다.

고속 주행을 기본으로 하는 그란투리스모 모델인 만큼 고속에서의 안정성은 상당히 우수하다. 고속 영역을 넘어 초고속 영역에 도달하고 거기를 약간 넘어서도 느껴지는 체감은 고속 영역 정도이다. 세찬 비가 내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물론 그 영역에서도 가속을 얻기 위해 가속 페달에 힘을 주는 순간, 기어는 지체 없이 떨어지고 엔진 회전 역시 즉각적으로 높아진다. 그리고 소프라노는 한층 더 높아진다. 근처에 민가가 없는 도로라면, 이럴 때는 한 번 즈음 레드존 직전까지 엔진을 돌리고 싶어진다.


프론트 리어 모두 더블위시본 서스펜션을 적용했는데, 차체 크기가 어느 정도는 크게 유지되고 있는 그란투리스모 모델인 만큼 와인딩에서 반응이 기민하지는 않다. 그렇다고 해도 평범한 일반도로에서는 타이어의 스키드음을 끌어낼 수 있을 정도가 되지 않을 것 같다. 무엇보다 앞바퀴는 물론 뒷바퀴가 코너에서 같이 붙어서 이동하는 느낌이 다가온다. 플랫 라이드라고 부르기에 부족함이 없는 코너링 성능을 갖고 있다. 브레이크는 강력하지는 않아도 약 1.9톤에 달하는 차체를 세우기에 부족함이 없다.

신기한 경험이다. 그란투리스모는 외형은 멋있을지 몰라도 실내는 그리 좋은 점수를 주기 힘들다. 아마도 돈만으로 자동차를 구매하려 한다면, 그란투리스모는 구매 리스트에서 제외하게 될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그러나 만약 아리아를 연주하는 엔진음을 듣게 된다면, 자신이 직접 모든 것을 조작하면서 자신만의 투란도트를 만들 수 있다면, 기꺼이 그란투리스모에 가격을 지불하게 될 것이다.


그것이 이상하다고 느낄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감성적인 영역이라는 것은 충분히 돈이라는 이성을 마비시킬 수 있다. 주기적으로 태엽을 감아야 하고 시간도 조금씩 어긋나는 억 대의 손목시계를 감성만으로 구매하듯이 말이다. 만약 이 차의 감성을 알아보고 오너가 된다면, 밤마다 잠 못 이루고 한적한 도로를 찾아다닐지도 모른다. 그 옛날 중국의 공주가 수수께끼를 풀기 위해 아무도 잠 못 들게 했던 것처럼.


주요 제원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 스포츠
크기

전장Ⅹ전폭Ⅹ전고 : 4,910Ⅹ1,915Ⅹ1,355mm.
휠 베이스 : 2,942mm
공차 중량 : 1,880kg
트렁크 용량 : ---리터

엔진
형식 : V8
배기량 : 4,691cc
최고출력 : 460ps/7,000rpm
최대토크 : 53.0kgm/4,750rpm
연료탱크 용량 : 86리터

변속기
형식 : 자동 6단 변속기

섀시
서스펜션 앞/뒤 : 더블위시본
브레이크 앞/뒤 : V디스크
스티어링 : 랙 & 피니언
구동방식 : FR
타이어 : 245 / 45 ZR20 / 285 / 35 ZR20

성능
0->100km/h 가속시간 : 4.8 초
최고속도 : 299km/h
복합연비 : 6.2 km/리터(도심 5.2 / 고속도로 8.0)
이산화탄소 배출량 : 275 g/km

가격
2억 1,900 만원

(작성 일자 : 2018년 11월 02일)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마세라티
    모기업
    Fiat Chrysler Automobiles
    창립일
    1914년
    슬로건
    Excellence through passion
  • 마세라티 마세라티 GranTurismo 종합정보
    2018.02 출시 스포츠카 02월 판매 : 1대
    휘발유 4691cc 복합연비 6.2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11.05
    제목봐... 감성에 올인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르노삼성 vs. 기아차, LPG차 시장서 ‘격돌’..소비자 선택은?
LPG 차량의 일반 판매가 허용된 이후 르노삼성에 이어 기아차도 이 시장에 본격 가세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자동차는 중형세단 K5 LPI와 준대형
조회수 2,198 2019-04-19
데일리카
2019 뉴욕오토쇼 - 제네시스 ‘민트 콘셉트’는 어떤 차?
2019 뉴욕모터쇼에서 공개될 제네시스 민트 콘셉트카의 언베일링 행사가 16일(현지시각) 뉴욕 허드슨 야드에서 진행됐다. 공식적인 공개 행사에 앞서, 패션쇼와
조회수 452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2019 뉴욕오토쇼 - 현대 베뉴 최초 공개
현대자동차 '베뉴(VENUE)'가 뉴욕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현대자동차(주)는 1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Jacob Javits Ce
조회수 543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뉴욕 오토쇼] 800대 한정판, 기아차 스팅어 GTS
기아자동차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개막한 '2019 뉴욕 국제 오토쇼(New York International Auto S
조회수 2,061 2019-04-18
오토헤럴드
[오토포토] 쉐보레, 트랙스 후속의 미리 보기
쉐보레가 현지시각으로 18일 개막한 '2019 상하이 국제 모터쇼'를 통해 '트랙커'와 '트레일블레이저' 등 2대의
조회수 811 2019-04-18
오토헤럴드
2019 상하이쇼 8신 - 렉서스 최초의 미니밴과 토요타 최초의 EV
이번 상하이모터쇼에서 토요타와 렉서스는 그간 중국 시장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차량들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오랫동안 하이브리드 기술을 갈고 닦은 토요타지만
조회수 494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더 뉴 C 350 e’ PHEV 국내 공식 출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C-클래스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의 효율성을 더한 더 뉴 C 350 e(The New
조회수 708 2019-04-19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 뉴 XE, 하반기 국내 상륙한다.
재규어의 컴팩트 세단 XE 부분변경 모델이 국내 상륙을 앞두고 있다. 2014년 출시된 이래 5년만에 내외장을 일신하고 파워트레인을 개량해 주행성을 강화한 것이
조회수 572 2019-04-19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 CEO “한국 시장에 투자 계속될 것”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도미닉 시뇨라 사장이 16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만남을 갖고 르노삼성차의 한국 시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
조회수 598 2019-04-17
글로벌오토뉴스
지프, 궁극의 레인지 완성
지프(Jeep)가 SUV의 아이콘인 ‘올 뉴 랭글러’의 풀 라인업을 선보이며, 궁극의 레인지를 완성한다.올 뉴 랭글러 풀 라인업은 2도어 모델인 스포츠와 루비콘
조회수 659 2019-04-17
오토헤럴드
현대 신형 쏘나타 LPG 일반인 판매 시작
신차 출시와 함께 LPG 차량 규제 완화로 일반인 구매가 가능해지면서 많은 기대를 모았던 신형 쏘나타 LPG 모델의 일반인 판매가 시작되었다.
조회수 6,581 2019-04-16
다나와자동차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캐딜락, 중형세단 CT5 공개..5시리즈·E클래스와 정면승부
캐딜락은 오는 2019 뉴욕오토쇼를 통해 중형세단 CT5를 공개했다. 발표와 동시에 미국 언론들은 BMW의 5시리즈와 벤츠의 E클래스 등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조회수 598 2019-04-19
데일리카
스팅어 GTS 800대 한정 판매..미국시장에 투입하는 이유는?
기아자동차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Jacob Javits Convention Center)에서 개막된 ‘2019 뉴욕국제오토쇼’에서
조회수 560 2019-04-19
데일리카
2019 상하이쇼 5신 - 중국에 올인하는 폭스바겐그룹, 그리고 제타 (JETTA)
폭스바겐이 중국시장에서 대대적인 신차 공세를 예고했다. 2020년까지 SUV 라인업을 2배 이상 늘린다는 계획이다. 2019 상하이 오토쇼에서 폭스바겐은 다양한
조회수 336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2019 상하이 쇼 - 미니 클럽맨 부분변경 모델 공개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MINI가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새롭게 진화한 뉴 MINI 클럽맨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뉴 MINI 클럽맨은 정교하게 향상된 디자
조회수 390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벤츠, ‘2020 메르세데스 GLS’ 데뷔..마이바흐도 출시 ′예고′
메르세데스-벤츠가 17일(현지시각) ‘2019 뉴욕 오토쇼’에서 풀사이즈 럭셔리 SUV ‘2020 신형 메르세데스 GLS′의 모습을 선보여 주목된다. 제 3세
조회수 985 2019-04-18
데일리카
[오토포토] 중국서 만난 쉐보레 신형 올란도
지난해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와 함께 국내서 단종 수순을 밟은 쉐보레의 대표적 MPV 모델 '올란도'의 중국형 버전이 모터쇼를 통해 전시됐다.쉐보
조회수 778 2019-04-18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정의하기 어려운 SUV..캐딜락 에스컬레이드 플래티넘
도대체 이 폭군같은 차를 어떻게 정의해야 할까. 솔직히 ‘무지막지하다’란 표현 외엔 별다른 표현 방법이 떠오르지 않는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를 두고 하…
조회수 184 2019-04-19
데일리카
쌍용 코란도 1.6 디젤 시승기
쌍용의 상징적인 모델 코란도를 시승했다. 차명만으로는 37년의 역사를 갖고 있으나 중간에 단종됐다가 2011년 부활해 다시 풀 체인지한 모델이다. 프레임 온 보
조회수 513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우아함 속에 숨은 야성적 성능..레인지로버 벨라 P380
“레인지로버가 좋은 차야? 랜드로버가 좋은 차야?” 소위 ‘차알못’ 이라고 하는 친구들에게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이다. “레인지로버가 랜드로버야” 라고 애매…
조회수 345 2019-04-17
데일리카
[시승기] “달라 달라 난 달라!”..DS의 야심작 DS7 크로스백
지난 2007년 한 자동차 광고 음악으로 유명했던 곡이 있다. 달라 달라 난 달라 내가 타는 차가 바로 그차 라는 중독석 있는 후렴구로 화제를 모았던 곡이다.
조회수 442 2019-04-15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텔루라이드는 정말 화중지병(畵中之餠)인가?
SUV의 세계적인 인기와 더불어 국내에서도 불고 있는 대형 SUV에 대한 관심과 인기는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변화를 보여주는 현상이라고도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조회수 1,138 2019-04-19
글로벌오토뉴스
[르포] 이제는 두려워지는 중국차..한산했던 국산차 부스에 ‘씁쓸’
지난 16일 오전 8시40분.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국영전시컨벤션센터. 주최측에 따르면, 이틀간 예정된 20개국 1000여개 브랜드가 진행하는 프레스 컨퍼런스
조회수 209 2019-04-19
데일리카
79. 파워트레인의 미래- 19. 중국 전기차 시장, 본격 시험무대에 서다.
2019 상하이오토쇼에서 가장 주목을 끈 것은 여전히 SUV였다. 당장에 판매되는 모델에서는 크로스오버와 SUV가 중심을 잡고 있다는 얘기이다. 그런 한편으로
조회수 287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갈등 끊이지 않는 한국 자동차 업계... 생산 지표 줄줄이 곤두박질
국내 자동차 업계에서 노사갈등이 끊이지 않으면서 생산실적도 곤두박질치고 있다. 실제로 지난 3월 국내 자동차 생산량은 34만3327대를 기록하면서 전년 동기 …
조회수 436 2019-04-17
데일리카
교차로 차로변경 이대로 괜찮을까?
다음 중 주황색 차량이 교차로 통과 후 진입해야 하는 차로는 어디일까요? 1. 유도선을 따라 알맞은 차로로 진입한다. 2. 다른 차량에 방해되지 않는다면 어떤
조회수 504 2019-04-15
카룻

전기차 소식

재규어 전기 SUV I-PACE..‘2019 월드카 어워드’ 수상 ‘주목’
재규어 브랜드의 순수 전기 SUV I-PACE가 2019 월드카 어워드(2019 World Car Awards)에서 3관왕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18일 재
조회수 36 2019-04-19
데일리카
제네시스가 공개한 전기 시티카 ‘민트 콘셉트’..디자인 차별점은?
고급브랜드 제네시스는 ‘2019 뉴욕국제오토쇼’에서 전기차 기반 콘셉트카 ‘민트 콘셉트(Mint Concept)’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제네시스는 ‘민트
조회수 335 2019-04-19
데일리카
2019 상하이쇼 7신 - 중국 지리차의 새로운 도전, 지오메트리 A
대부분의 중국 브랜드들이 자국 시장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지리(Geely)자동차는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야심찬 계획을 실현해가고 있다. 2019 상하이오토쇼에
조회수 333 2019-04-18
글로벌오토뉴스
[최초 보도] 쉐보레, 새로운 SUV 전기차 (BOLT EUV) 선보인다
쉐보레가 미국에서 ‘BOLT EUV’를 상표로 등록하고 특허를 출원했다. 볼트 EUV의 개념은 국내에서 판매중인 쉐보레 볼트 EV + SUV가 결합된 형태로,
조회수 2,226 2019-04-17
글로벌오토뉴스
애스턴마틴, 순수 전기차 ′라피드 E′ 공개..602마력 파워
애스턴마틴은 2019 상하이국제모터쇼에서 자사의 첫 양산형 순수 전기 자동차 ′라피드 E′를 선보였다. 라피드 E는 윌리엄 어드밴스드 엔지니어링과 함께 개발됐…
조회수 468 2019-04-17
데일리카
30분이면 충전 안 되나요? 전기차에 대한 상식부터 높여야
전기차의 수요와 관심이 급증하고 있지만 이와 관련한 일반 소비자의 상식이 매우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순수 전기차의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미니(MI
조회수 516 2019-04-15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메르세데스-벤츠, 수소연료전지차 개발 25주년 맞아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사의 전기 구동화 전략을 이끄는 한 축인 수소연료전지차 개발이 올해로 25주년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조회수 306 2019-04-16
글로벌오토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완전자율주행 옵션 가격 크게 올릴 것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를 통해 테슬라의 완전자율주행(FSD: Full Self-Driving) 옵션의 가격을 향후 큰 폭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조회수 475 2019-04-15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자율주행 레벨4 AI:me 콘셉트카 ‘공개’..A2의 부활?
아우디가 이번 2019 상하이오토쇼에서 공개할 AI:me 콘셉트가 지난 1998년 출시 후 2005년에 단종된 A2의 후속모델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소식이다.
조회수 352 2019-04-15
데일리카
현대차, 시간당 5대 완충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공식 오픈
현대차가 12일 안성휴게소(경기도 안성시 소재)에서 수소충전소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이날 개소식은 현대차가 구축한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안성
조회수 1,227 2019-04-12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