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절정의 우아함 - 메르세데스-벤츠 E400 카브리올레 시승기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120 등록일 2018.10.26


컨버터블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얼마나 감미롭고 강렬한 엔진을 탑재하고 있는가라고 생각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지붕을 내리면 엔진의 매력을 더 가까이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엔진음과 배기 사운드를 느끼기에 컨버터블 만큼 좋은 차는 없다. 또한 탄소 섬유 섀시를 가진 같은 슈퍼카가 아니라면, 쿠페 스타일의 다른 차량보다 무게가 무거워 그에 걸맞은 힘도 갖추어야 한다. 메르세데스-벤츠 E400 카브리올레는 이러한 조건에 부합하는 모델이다.

글 / 원선웅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과거 하드탑 컨버터블이 유행하던 시기, 자동차 제조사들은 유행에 뒤쳐질세라 컨버터블 모델을 선보였다. 컨버터블하면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상하지만, 모든 차량이 그랬던 것은 아니다. 지붕을 닫았을 때의 어색했던 모습이 떠오르지만, 이제는 과거의 일이다.

이제 컨버터블 모델을 생산하고 있는 제조사는 많지 않다. 일부 프리미엄 브랜드에서만 하드탑이 아닌 소프트탑 컨버터블을 선보이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E400 카브리올레는 오랜 시간 완성도를 높인 소프트탑 기술이 더해져 지붕을 닫은 상태에서도 아름답고 우아함이 느껴진다. 지붕을 닫고 있는 시간이 훨씬 많은 만큼 닫은 상태에서 디자인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E 클래스 카브리올레의 루프 라인은 마치 쿠페와 같은 깨끗한 흐름을 그리고 있다. 쿠페와 동일하진 않지만 우아한 분위기 만큼은 뒤지지 않는다.


컨버터블의 지붕은 최대한 열고 주행하는 것이 매력이라는 의견도 있지만, 기자의 생각은 조금 다르다. 잠시 시원한 바람을 맞고 싶은 잠깐 동안의 오픈 에어링이면 좋다고 생각한다. 도심에서의 공기도 탁하고, 사계절이 뚜렷한 한국시장에서 컨버터블은 사치스럽다는 의견도 들었다. 하지만, 단 몇 분이라도 내가 원할 때면 언제든 지붕을 열고 햇살과 바람을 느낄 수 있는 자유를 느낄 수 있다는 것, 그것이 컨버터블을 소유한 오너의 특권이다.

지붕을 열었을 때 중요해지는 것은 바로 인테리어이다. 운전자나 동승자 뿐만 아니라, 지나는 누구나 볼 수 있기 때문에 아름다워야 한다. E400 카브리올레의 긴 도어를 열고 시트에 앉으면, 눈앞에는 고급스러우면서도 첨단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간결한 실내 디자인과 마주하게 된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두 개의 12.3인치 와이드 스크린 콕핏 디스플레이는 상급 모델인 S클래스의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좀 더 감성적인 모델인 만큼 에어컨 송풍구의 디자인이 비행기 엔진의 전면부와 비슷한 형태를 하고 있다. 스티어링 휠 역시 D컷 형태로 경쾌하고 스포티한 이미지를 전한다. 도어에는 장식과 같이 부드러운 조명이 더해져 특히 야간에는 화려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한다. 도어 디자인의 경우 개폐 스위치의 위치만 제외하면 쿠페 모델과 동일하지만, 컨버터블 모델을 위해 특별히 디자인된 것으로 생각될 만큼 인상적이다. 만약 야간에 E400 컨버터블을 길에서 만난다면 지나치지 않으면서도 감각적인 실내 조명에 시선을 뺏길만 하다.


소프트탑 모델이지만, 소음이나 방수에 대한 걱정은 전혀 필요없다. 시승 중 잠시 소나기가 내려 지붕을 닫고 주행했었다. 비가 그치고 외부에서 소프트탑을 살펴보았지만, 패브릭 재질이라고는 생각되지 않을 만큼 손에 물방울이 묻어 나올 정도로 습해 있는 곳은 없었다. 뿐만 아니라, 빗소리 때문에 시끄럽다는 생각은 할 수 없었다. 오히려 독특한 음색이 분위기를 바꾸는 기분이다. 짧은 소나기 였지만 편안한 주행을 할 수 있었다.

전동식 루프는 차음성을 강화한 어쿠스틱 소프트톱이 장착되어 있다. 3겹의 직물이 겹겹이 층을 이뤄 차음성과 내구성을 높였다. 열리는데 걸리는 시간은 20초만. 시속 50km/h 이하의 속도에서는 주행 중에도 조작이 가능하다. 정차 중에는 브레이크를 밟아야 작동된다.


승차감 역시 겉모습 만큼이나 우아하다. 길이 끝나지 않는다면 계속 달리고 싶을 정도로 훌륭하다. 과거의 E클래스 카브리올레는 C클래스와 플랫폼을 공유했지만, 현재의 E클래스 카브리올레는 E클래스와 섀시를 공유하고 있다. 그만큼, 주행성에서는 세단이나 쿠페에 뒤지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E400 카브리올레는 에어 서스펜션인 에어보디 컨트롤이 적용되어 있다. 덕분에 저속 영역에서도 일일이 노면 요철의 충격을 전달하지 않고 유연하고 부드럽게 상쇄시켜 부드러운 승차감을 보여준다. 이번 시승기에 자주 사용하게 되는 단어지만 ‘우아한’ 승차감이다.

다소 굴곡이 있는 코너에서 나름 속도를 높여도 기분 좋게 달릴 수 있다. 핸들링이 날카롭다고 할 수는 없지만, 원하는 만큼 반응하면서 매끄러운 느낌이 들게 한다. 그 때의 반응에서 오는 운전자의 기대감과 자동차의 움직임에 서로 위화감은 들지 않는다. 오히려 빠르게 코너를 감고 돌아 상쾌한 기분이다. 부드러운 승차감이지만 코너링에서 좌우 움직임이 잘 억제된 것은 분명 에어보디 컨트롤이 제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안정적이고 빠르다. 그래서 상당히 짜릿하다. 물론 스파르탄한 스포츠카의 감성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컨버터블 모델로 이 정도의 주행감각을 느끼는 것도 쉽진 않다.


E400 카브리올레에 탑재된 엔진은 2,996cc V형 6기통 DOHC 직분 터보차저로 최고출력 333ps/5,250~6,000rpm, 최대토크 48.9kgm/1,600~4,000rpm을 발휘한다. 변속기는 9단 AT인 9G트로닉. 저속 영역에서 발생하는는 강력한 토크가 중속영역까지 거침없이 전해진다. 속도의 상승세가 드라마틱한 엔진은 아니지만, 0-100km/h 가속시간 5.5초로 준수한 가속성능이다.

나무랄데 없는 성능의 엔진을 탑재하고 있지만, E400 카브리올레를 타고 몰아붙이듯 운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1600rpm에서 발생하는 48.9kgm의 강력한 토크를 만드는 힘을 살려 부드럽게 속도를 올려가는 느낌이 가장 기분 좋다. 2000rpm을 넘지 않는 선에서, 부드럽게 변속이 이어지는 9단 AT의 도움을 받으면 E400 카브리올레의 편안한 주행을 오롯이 즐길 수 있다.




잘 달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컨버터블은 스타일도 중요하다. 50km/h 이하의 속도라면 개폐가 가능하다고 했지만, 안전을 위해 갓길에 세워 지붕을 열고 주행을 시작했다. 제법 차가워진 저녁 기운이 실내로 밀려든다 생각했는데 속도를 높여도 바람의 유입이 크지 않다. 전면 창 상단에서 밀어오는 바람과 시트 뒤에서 밀려오는 바람의 양이 에어캡과 에어보드 덕분에 감소한다. 좌회전이나 우회전 시에는 실내로 바람이 밀려오지만, 달리고 있는 동안이라면 헤어스타일이 헝클어지는 일 없이 주행할 수 있다.

사실 컨버터블은 여러모로 신경써야 할 일이 많은 차량이다. 앞서 말한 것처럼 실내가 보이는 일이 있는 만큼 이왕이면 깨끗하게 관리해야 한다. 내구성이 향상된 소프트탑이지만 일반적인 세단보다는 관리도 필요하다. 여기에 메르세데스-벤츠의 엠블럼을 달고 있는 만큼 진입 장벽도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랜만에 시승차를 반납하기가 쉽지 않았다. 아쉬웠다. 더 달리고 싶은 욕구가 차 올랐다.


경쟁모델인 아우디 S5 카브리올레는 주행성에 있어서는 탁월하지만, A4와 플랫폼을 공유하는 모델인 만큼 크기가 작다. 여기에 메르세데스-벤츠 E400 카브리올레와 나란히 서 있다면, 특별한 느낌을 받기 어렵다. 다른 경쟁모델인 BMW 6시리즈는 이미 너무 오래된 차량이 되어 버렸다.

해외 시장에서는 4기통 엔진을 탑재한 다소 저렴한 E300 카브리올레도 판매되고 있다. 하지만, E400 카브리올레가 보여준 정교함이나 우아한 주행성능을 보여줄 수 있을지 의구심이 든다. 이 강력하고 럭셔리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컨버터블과 직접적인 경쟁을 펼칠 차량은 당분간 없다고 해도 좋을 것이다.


주요제원 메르세데스 벤츠 E400 카브리올레

크기
전장×전폭×전고 : 4,840×1,860×1,440mm
휠 베이스 2,875mm
트레드 앞/뒤 : 1,600/1,595mm
공차중량 : 1,995kg
연료탱크 용량 : 66리터
트렁크 용량 : 385리터

엔진
형식 : 2,996cc V6 DOHC터보차저 가솔린
압축비 : 10.5 : 1
보어Ⅹ스트로크 : ---
최고출력 : 333hp/5,250-6,000rpm,
최대토크 48.9kgm/1,600-4,000rpm

트랜스미션
형식 : 9G-TRONIC
기어비 : 5.35/3.24/2.25/1.64/1.21/1.00/0.86/0.72/0.60/R1 4.80 R2 2.82
최종감속비 : 2.82

섀시
서스펜션 앞/뒤 : 멀티링크
브레이크 : V.디스크
스티어링 : 랙&피니언
타이어 앞/뒤 : 245/35 R20 / 275/30 R20
구동방식 : FR


성능
0-100km/h : 5.5 초
최고속도 : 250km/h
최소회전반경 : 5.6m
연비 : 9.9km/L(도심 8.8km/L, 고속 11.6km/L)
CO2 배출량 : 176g/km

시판 가격
9,660만원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벤츠
    모기업
    Daimer AG
    창립일
    1883년
    슬로건
    The best or nothing
  • 벤츠 벤츠 E-class 종합정보
    2016.06 출시 준대형 02월 판매 : 2,038대
    휘발유, 경유 1950~1991cc 복합연비 14.6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프리뷰] 현대 투싼 N 라인
현대차가 유럽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투싼에 N 라인을 추가했다. 이를 통해 N 라인의 선택폭을 높이고 현대차 내에서 스포티한 룩을 가진 최초의 SUV도 제공한다
조회수 4,475 2019-03-22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이 서울모터쇼서 공개할 쇼카 ‘XM3’..르노 ‘아르카나’(?)
르노삼성이 최근 XM3 인스파이어 쇼카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한 가운데, 이 콘셉트카가 지난해 르노가 공개한 콘셉트카 ‘아르카나’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조회수 7,634 2019-03-22
데일리카
현대차, 이름 빼고 다 바꾼 신형 쏘나타 출시..가격은 2346만~3289만원
완전히 새로워졌다. 8세대 신형 쏘나타는 이름만 빼고 모든 게 바뀌었다.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를 적용한 것이 핵심이다. 현대자동차는 21일 경기도 고…
조회수 7,052 2019-03-21
데일리카
현대차, 모빌리티 디바이스 강조한 신형 쏘나타..새로 적용된 신기술은?
21일 출시된 신형 쏘나타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전환을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다양한 첨단 신기술이 대거 적용된 게 특징이다. …
조회수 2,013 2019-03-21
데일리카
현대차 고성능 N 로드스터 , 진짜보다 더 매력적인 디자인
다이내믹한 국산 로드스터가 등장했다. 그것도 현대차, 고성능 N 배지를 달고 나왔다. 진짜는 아니다. 전세계 디자이너들이 이용하는 SNS 비엔스(Behance)
조회수 1,634 2019-03-21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하반기 출시, 현대차 소형 SUV
현대자동차가 지난 22일 서울 서초구 현대차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올해 역대 최다인 8종의 신차 투입 계획을 밝힌데 이어 최근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조회수 771 2019-03-25
오토헤럴드
신형 쏘나타 무슨 색이 좋을까? 색상별로 찍어온 B-roll 영상
신형 쏘나타 색상별로 찍어온 영상 입니다.
조회수 780 2019-03-25
카랩
신차 가뭄에 ‘김 샌’ 2019 서울모터쇼… 활성화 대책 있나
불과 며칠 앞으로 다가온 2019 서울모터쇼가 신차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당초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신차들이 앞서 출시되고, 그나마 출품
조회수 1,028 2019-03-25
오토헤럴드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 “쏘나타 7만대 판매 목표..세단 부활 자신”
“요즘 (우리나라의 자동차) 시장 트렌드는 SUV가 주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신형 쏘나타를 통해 세단 시장을 부활시키겠습니다.” 현대자동차의 국내 영업을…
조회수 556 2019-03-22
데일리카
안전 및 파워 업 혼다 시빅 스포츠, 한국 전용 사양으로 출시
혼다코리아가 오는 29일 개막하는 2019 서울모터쇼에서 국내 최초로 ‘시빅 스포츠(Civic Sport)’를 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조회수 2,471 2019-03-22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스파이샷] 지프 랭글러 PHEV
지프가 생산한다고 공언했던 랭글러의 PHEV 버전이 포착됐다. 프론트 펜더 주변의 약간의 위장을 제외하면 현재 판매하고 있는 랭글러와 디자인의 차이가 없다. 아
조회수 176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NSX, 단 한 대의 수퍼카만을 위한 엔진
스포츠카를 넘어 수퍼카를 제작하는 제조사는 적다. 게다가 그 수퍼카를 제조하는 회사가 본래 대량 양산을 주로 수행하는 대중적인 브랜드라면 더더욱 그렇다. 만약
조회수 177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랜드로버, 中 ‘짝퉁 이보크’ 상대 승소..저작권 ‘녹색불’
재규어 랜드로버가 중국의 ′장링(Jiangling)′ 사와 짝퉁 이보크로 불리는 ‘랜드윈드(LandWind)′ X7을 놓고 벌인 저작권 소송에서 승리했다고 22
조회수 489 2019-03-25
데일리카
미니, 클럽맨 부분변경 모델 포착..과연 달라진 점은?
외신 오토익스프레스는 미니 클럽맨 부분변경 모델의 공식 발표 이미지 촬영 중에 찍힌 스파이샷을 25일 공개했다. 미니 클럽맨 부분변경 모델은 이번 하반기부…
조회수 171 2019-03-25
데일리카
콤팩트 시장의 쌍두마차 3시리즈와 C클래스의 대결..그 결과는?
이전까지 전세계 프리미엄 콤팩트 시장은 BMW의 3시리즈의 독주였다. 하지만 지난 2014년 새로운 C클래스가 등장 후 견고했던 위치가 조금씩 흔들리고 있었다.
조회수 317 2019-03-25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닛산 2세대 리프 시승기
2010년 1세대 모델이 유럽 시장에서 등장 이후 전기자동차 (EV) 보급의 주역이었던 닛산 리프. 7년만에 등장한 풀모델 체인지 모델은 기존의 1세대 모델보다
조회수 76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푸조 508, 유럽에서 파사트를 제압한 플래그십 세단
푸조의 수장 '장 필립 임파라토' CEO는 최근 한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세단의 바람이 불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 증거가 푸조의 플래그십 "50
조회수 98 2019-03-25
오토헤럴드
[시승기] 동력 성능이 내내 아쉬웠던..8세대 신형 ‘쏘나타’
국민차, 패밀리 세단, 택시, 아빠차 등 다양한 수식어를 가진 ‘쏘나타’가 8세대로 진화했다. 이름만 빼고 다 바꿨다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쏘나타. 이
조회수 826 2019-03-22
데일리카
첨단의 끝에 서다 - 현대 8세대 쏘나타 시승기
국내 대표 중형 세단 쏘나타의 8세대 모델이 출시되었다. 공식 출시된 21일 기준 사전 계약 대수 12,000여대. 새로운 쏘나타에 대한 기대를 엿볼 수 있는
조회수 912 2019-03-22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신차 환경인증 시간, 획기적으로 줄여라
신차 출시는 일반인들이 가장 기다리는 기간이라 할 수 있다. 메이커 입장에서도 다른 마케팅 전략 등 판매를 올리는 여러 방법이 있지만 무엇보다 신차 효과는 가장
조회수 90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마지막을 기념하는 자동차..‘파이널 에디션’의 세계
자동차 역사의 한 획을 그은 차들이 단종되면, 그 또한 기념비적인 사건이 된다. 그래서 많은 제조사들은 그 역사를 ‘기념’하고자 한다. 기억 속으로 사라지는 …
조회수 3,832 2019-03-22
데일리카
[칼럼] 사업용차 수소차 전환 비용 195,000,000,000,000원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오는 2035년까지 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과 건설기계를 수소와 전기차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195,000,000,000,000원
조회수 694 2019-03-21
오토헤럴드
코란도인가 티볼리인가? 차별성 없는 코란도
최근의 어느 영화에서 나온 주인공의 대사 덕분(?)에 요즘 유행하는 말이 있다. ‘지금까지 이런 치킨은 없었다. 이것은 치킨인가 갈비인가?’ 가 그것이다. 그
조회수 1,069 2019-03-20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세 가지 키워드로 살펴본..닛산의 순수 전기차 ‘리프’
닛산이 국내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한 순수 전기차 ‘리프’는 지난 2010년 선보인 이래 누적 판매 40만대를 달성한 모델로, 전기차 판매 1위를 이어가고 있는
조회수 114 2019-03-25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최초의 EV, 유럽 10만개 이상의 충전소 이용 가능
다임러 그룹은 메르세데스-벤츠 브랜드 최초의 EV 'EQC'의 유럽 출시에 맞춰 유럽에서 10만 개 이상의 충전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발표했다. E
조회수 47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미니 양산형 순수 전기차 11월 첫 선
BMW그룹의 고급 소형차 브랜드 미니(MINI)가 오는 11월 첫 순수전기차 모델을 선보일 전망이다. 해당 차량은 최대출력 184마력의 동력성능과 완전 충전 시
조회수 71 2019-03-25
오토헤럴드
BMW그룹, 올해 안에 MINI 일렉트릭 출시
BMW 그룹 (BMW Group)은 2021년까지 신형 EV 5개 차종을 출시 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5개 차종 가운데 가장 먼저 출시되는 차량은 MINI
조회수 584 2019-03-19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아우디 DTM 엔진, 효율과 출력 그리고 경량화의 핵심
아우디가 2019년 DTM 시즌을 앞두고 새로운 2.0L 4기통 가솔린 엔진을 공개했다. 약 2년 6개월 동안의 개발 기간과 1,000 시간의 동력 테스트를 거
조회수 509 2019-03-22
글로벌오토뉴스
플랫폼을 팝니다, 폭스바겐 MEB
‘MEB 플랫폼을 팝니다.’ 이번 제네바 모터쇼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순간이었다. 수많은 브랜드와 회사들이 미래의 자동차를 향한 새로운 모델과 기술들을 발표했지
조회수 346 2019-03-20
글로벌오토뉴스
자율주행차에 회의적인 트럼프..“그런 차 타고 싶지 않다”
미국 교통부가 자율주행차 규제 완화를 위한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지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9일 악시…
조회수 543 2019-03-19
데일리카
토요타와 엔비디아, 자율주행 부문 협력 확대
엔비디아 (NVIDIA)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산호세에서 열린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 (GTC) 2019'에서 토요타와 자율주행 분야에서의 협력을 확대한다
조회수 171 2019-03-19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