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하이패스 관련 최다 민원은 ‘위험한차로변경’

오토헤럴드 조회 수1,827 등록일 2018.10.11

고속도로 등 유료 도로에 설치된 하이패스 관련 민원 가운데 가장 많이 제기된 것은 ‘위험한 차로 변경’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가 2016년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최근 2년간 민원정보분석시스템에 수집된 하이패스 이용 관련 민원을 분석한 결과다.

권익위에 접수된 하이패스 이용 관련 민원 876건, 하이패스 안전에 대한 국민생각함 의견 469건 등 1345건을 분석한 결과, 하이패스 구간에서 위험한 차로 변경 행위와 관련된 민원이 38.7%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차로 설계 등 요금소의 구조 문제’가 12.1%를 차지했다. 

이어 하이패스 차로 추가 설치 요구(10.2%), 요금소 운영·관리 불만(10.6%), 통행료 납부 관련 불편사항’(9.9%), 감속이나 과속 등 하이패스 구간 내 속도 관련(7.0%)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접수된 ‘위험한 차로 변경 행위’와 관련해서는 ‘방향지시등 미점등 등 부주의한 차선 변경 차량에 대한 신고’가 80.5%(273건)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차로 변경과정에서 발생하는 보복행위 등 분쟁(13.3%), 화물차 지정차로 위반에 대한 내용(6.2%)이 뒤를 이었다. 두 번째로 많았던 ‘차로 설계 등 요금소의 구조 문제’로는 교통 흐름을 방해하거나 사고를 유발하는 하이패스 차로 위치, 협소한 차로 폭 등 잘못된 설계에 대한 불만이 65.7%로 가장 많았다.

하이패스와 일반 차로의 식별이 곤란하여 발생한 민원이 25.7%로 뒤를 이었다. 권익위는 교통흐름을 방해하거나 급차로 변경 등으로 사고 위험성이 높은 하이패스 차로에 대한 위치 조정과 유도선 등을 개선하고, 일반차로와 쉽게 구별하도록 요금소별로 다른 하이패스 차로 위치, 표지판 등을 통일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도 ‘요금소 운영·관리 불만 사항’에서는 통로 경계석 등 하이패스 구간 내 시설물 등에 대한 관리 부실이 35.5%로 가장 많고, 영업소 직원의 불친절(26.9%), 음주?안전벨트 단속 등 하이패스 차로에서의 단속행위에 대한 불만(23.7%)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로 화물차들이 협소한 차로를 주행하면서 노후되거나 관리가 소홀한 시설물에 의해 차량이 파손된 경우가 많아, 시설물에 대한 점검과 함께 화물차 특성에 맞는 전용하이패스 차로 설치가 확대되어야 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통행료 납부’와 관련해서는 하이패스 카드?신용카드 등 납부 방식과 관련한 불편사항이 31.0%, 통행료 과다 징수나 잘못된 징수에 대한 내용이 29.9%, 기계 오작동으로 인한 통행료 납부 불편사항이 28.7%를 차지했다. 

고속도로별로는 한국도로공사 관리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민원이 55.7%로 가장 많았고, 민자 고속도로(25.7%), 도시고속도로(18.6%) 순이었으며, 노선별로는 경부선에서, 요금소별로는 서울요금소, 고잔요금소, 김포요금소, 의왕요금소 등에서 많이 발생했다. 

또한, 한국도로공사 관리 고속도로에서는 주로 ‘위험한 차로 변경’과 ‘요금소 운영·관리 불만’이 많고, 민자?도시고속도로에서는 ‘통행료 납부 불편’, ’하이패스 차로 추가 요구‘ 민원이 많아 고속도로 종류별로 중점을 두고 개선해야 할 사항이 각기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민생각함을 통해 하이패스 안전을 위협하는 요인에 대해 469명의 국민의견을 수렴한 결과, ‘구조적 문제’ 중에서는 제한속도의 비현실성(43.1%), 하이패스·일반 차로 혼동(28.4%), 차로 폭 협소(23.5%) 문제를, ‘운전자 행태’ 문제로는 차로 변경(52.0%), 급정거(29.0%) 등을 중요하게 꼽았다.

권익위 안준호 권익개선정책국장은 “하이패스의 편리성을 강화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안전성 확보가 먼저 우선되어야 한다.”라며, “위험한 차로 변경 행위를 예방할 수 있는 요금소 구조 개선 뿐만 아니라 하이패스 이용자들도 차로 변경이나 감속 시 세심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자동차 디자이너의 등용문”..2019 오토디자인어워드 개최
“자동차 디자이너의 꿈을 펼친다.” 글로벌 자동차 디자인 공모전 ‘2019 오토디자인어워드(Auto Design Award 2019)’가 개최된다. 오토디자
조회수 190 2019-03-22
데일리카
르노삼성이 서울모터쇼서 공개할 쇼카 ‘XM3’..르노 ‘아르카나’(?)
르노삼성이 최근 XM3 인스파이어 쇼카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한 가운데, 이 콘셉트카가 지난해 르노가 공개한 콘셉트카 ‘아르카나’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조회수 3,922 2019-03-22
데일리카
PSA, 인수합병 논의 ‘신호탄’..FCA·GM ·재규어랜드로버 ‘물망‘
PSA와 FCA의 인수합병 논의가 외신을 통해 제기됐다. GM, 재규어랜드로버 등과의 협력 가능성도 언급된 상태다. 프랑스 PSA의 지주회사를 이끌고 있는 로
조회수 601 2019-03-22
데일리카
포르쉐, 단종됐던 911 GT2 RS의 부활(?)..과연 그 이유는?
지난 2월 생산을 끝으로 단종됐던 포르쉐 911 GT2 RS가 4대를 추가 생산한다. 22일 독일 매체 아우토자이퉁은 포르쉐가 911 GT2 RS의 추가로
조회수 209 2019-03-22
데일리카
볼보의 주력 모델 ‘S60’ 가격 발표..과연 한국 판매 가격은?
볼보의 중심 모델 S60이 유럽에서의 출시 가격을 발표했다. 22일 독일의 아우토자이퉁은 볼보가 콤팩트 세단 S60을 오는 여름 하반기부터 판매를 시작된다…
조회수 370 2019-03-22
데일리카
마지막을 기념하는 자동차..‘파이널 에디션’의 세계
자동차 역사의 한 획을 그은 차들이 단종되면, 그 또한 기념비적인 사건이 된다. 그래서 많은 제조사들은 그 역사를 ‘기념’하고자 한다. 기억 속으로 사라지는 …
조회수 1,156 2019-03-22
데일리카
골프의 끝판왕으로 불리는 신형 ’골프R’..출시 일정이 지연되는 이유는?
해치백의 대명사 골프가 핫해치 GTI를 넘어 끝판왕의 자리에 오를 골프R의 출시가 지연되고 있어 그 배경에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22일 아우토빌트는 폭…
조회수 217 2019-03-22
데일리카
[오토포토]투싼 N의 화려한 변신
올해 말 본격 판매에 돌입하는 현대차 고성능 버전 투싼 N이 화려한 아트카로 변신해 주목을 끌었다. 현대차는 뉴 투싼 N 라인 출시를 기념하기 위해 독일 예술가
조회수 209 2019-03-22
오토헤럴드
신형 쏘나타 리뷰, 이상엽 디자이너가 울컥한 사연
현대차 신형 쏘나타(8세대)가 출시됐습니다. 디자인, 실내, 플랫폼 그리고 각종 디바이스에서 혁신적인 변화가 엿보인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요. 간략한 디자인 리
조회수 840 2019-03-22
오토헤럴드
서울모터쇼 자동차만 보면 손해 꼭 챙겨야할 컨퍼런스와 세미나
2019 서울모터쇼가 1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 모터쇼에는 국내 및 해외 브랜드에서 출품한 다양한 자동차와 부대행사가 준비돼 있지만 모터쇼 조직위는 행사 기
조회수 201 2019-03-22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