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르노 클리오 RS 18 프랑스 현지 시승기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795 등록일 2018.10.10


르노 클리오의 고성능 모델인 클리오 RS, 그 중에서도 올 1월 르노의 F1 출전 40주년을 기념해 출시된 클리오 RS 18 스페셜 에디션 모델을 만났다. 2018 파리모터쇼 취재를 마치고, 파리 인근 도로에서 시승한 클리오 RS 18은 디자인 뿐만 아니라 일반적인 클리오에서는 느끼기 어려웠던 짜릿한 주행성능까지 더해져 운전의 즐거움이 넘쳐났다. 프랑스 본국에서 르노의 핫해치를 운전할 수 있다는 점도 나름의 의미를 가졌다.

글 / 원선웅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 프랑스 현지 시승)

앞서 설명한 것처럼 클리오 RS 18은 클리오 RS 220 EDC 트로피를 기반으로 F1 진출 4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스페셜 에디션 모델로 지난 1월 출시되었다. 차명의 RS는 ‘RENAULT SPORT’의 약자로 그만큼 스포티한 모델임을 상기시킨다. 르노 클리오는 서스팬션의 셋팅에 따라 스포츠, 컵, 트로피로 구분되며 트로피가 가장 스포티하게 설정된 모델이다. 스포츠 모델은 스프링과 댐퍼 모두 부드러운 설정이며, 트로피는 모두 단단한 스프링과 댐퍼가 장착된다. 다양한 선택사항이 오히려 소비자들을 괴롭게 하지는 않을까하는 괜한 걱정을 해보지만, 어떤 모델을 선택해도 만족스러운 주행 성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는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전고에도 차이가 있다. 클리오 RS 컵은 전면부만 스포츠 모델보다 전고가 3mm 낮게 설정되어 있지만, 트로피는 더 대담하게 변형되었다. 전면 20mm, 후면 10mm 낮은 높이 덕분에 3개의 모델 가운데 트로피가 가장 탄탄한 주행성을 주행성을 보여준다.

파리 시내 외곽에 위치한 르노 시승 센터에서 클리오 RS 18과 처음으로 마주했다. 기존 클리오의 레이아웃과 큰 차이는 없지만, 스페셜 에디션 모델인 만큼 곳곳에 특별함이 더해져 전혀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르노의 F1 머신을 떠오르게 하는 블랙과 옐로우의 조화다. 외관에는 유광 블랙 색상이 메인 컬러로 활용되었으며, 스포일러와 도어트림, 브레이트 패드, 휠 캡에는 옐로우 컬러로 포인트를 주고 있다. 곳곳의 RS 로고도 눈에 띈다. 외관에서는 전면부 엠블럼 하단에 블랙 컬러의 RS 로고와 함께 사이드 미러 하단의 측면부에도 표시가 되어 있다. 잘 찾아보지 않으면 보기 어려운 루프 상단에도 RS 로고가 큼지막하게 위치해 있다.


실내에서는 운전석 좌측의 도어씰과 스티어링 휠에 로고가 삽입되어 특별함을 더했다. 차량 내부에는 알칸타라와 가죽소재의 시트가 적용되어, 스포티한 분위기 뿐만 아니라 몸을 잘 잡아주는 기능적인 역할도 하고 있다. 실내는 레드 컬러가 포인트 컬러이다. 화려한 외관이나 실내디자인과는 달리 기능적인 부분은 단출한 편이다. 오로지 주행에만 집중하겠다는 의지로도 보여진다. 센터페시아 상단의 디스플레이 창에서는 터보의 압력과 온도, G포스, 주행기록 등 다양한 주행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파워트레인은 RS 220 EDC 트로피에 탑재되었던 162마력의 1.6리터 4기통 터보 엔진이 탑재된다. 최대 토크는 280Nm/2000rpm으로 RS 컵이나 스포츠 모델보다 출력은 20ps, 토크는 20Nm 높다. 스포티하게 설정된 서스팬션 덕분에 충격 흡수 감쇠력은 40% 증가했다. 함께 장착된 듀얼 클러치 기어박스로 0-100km/h까지 가속시간은 6.6초의 성능을 발휘한다.

파리 시내와 외곽의 고속도로를 주행하면서 ‘서킷에서 타보고 싶다’는 생각을 줄곧 하게 되었다. 일반 모델과는 비교되지 않을 정도의 탁월한 운동 성능은 다른 경쟁 모델들과의 비교에서도 전혀 뒤처짐이 없었다. 가속패달에 무게를 실으면 터보 부스트가 작동하며 시원하고 토크감 넘치는 가속이 시작된다. 6단 EDC 변속기의 변속감도 뛰어나다. 두꺼운 저중속 토크 덕분에 가속이 끊어지거나 무뎌지는 기분은 느낄 수 없다.


승차감 역시 서스팬션의 설정 뿐만 아니라 18인치 타이어의 강성까지 더해지면서 유연함보다는 탄탄함이 강하다. 앞서 설명한 엔진의 특성과도 잘 어울리는 덕분에, 클리오 RS 18은 운전자의 기분을 적당히 조여주면서 힘찬 주행을 이어나간다. 낯선 도로 환경이지만, 오랜만에 상쾌한 주행을 이어갈 수 있었다.

이러한 주행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전륜에 위치한 HCC (유압 압축 컨트롤) 댐퍼의 영향이다. HCC는 보조 댐퍼로 충격을 완화시키는 기구로 갑작스러운 큰 압력에도 충격에 의한 반발을 줄여 적절한 제동력을 유지하게 한다. 차고가 낮아졌음에도 불구하고, 적절한 압력이 안정적인 주행을 유지시킨다.


센터 콘솔 하단에 위치한 은색의 ‘RS DRIVE’ 모드 버튼을 누르면 엔진의 응답은 향상되고, 변속 속도 역시 기본의 스포츠나 컵 모델보다 30% 증가한다. 또한 파워 스티어링의 반응이 더 예민해져 본격적으로 운전을 즐기기에 적합한 상태로 변화한다. 하지만, ESC는 여전히 작동하고 있는 만큼, 타이어가 미끄러지는 상황에서도 ESC가 이를 보정하게 된다.

ESC의 작동을 멈추기 위해서는 RS DRIVE 버튼을 길게 눌러 RACE 모드로 진입하면 된다. 본격적인 서킷 주행 모드인 만큼 기어 변속은 더욱 날카로워진다. 레이스 모드에서는 RPM 게이지의 바늘이 레드존에 머물러도 자동으로 시프트업 되지 않는다. 한계 영역에서 마음대로 변속이 진행되 토크를 잃어버리는 것을 막아 준다.


그래서 레이스 모드의 경우 운전자는 전방과 RPM 게이지를 모두 보면서 적절한 순간 변속할 타이밍을 잡아야 한다. 하지만, 일반 도로에서 라면 RS DRIVE 모드 버튼을 한번 누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스포티한 주행을 즐길 수 있다. 가속 패달을 밟는 것만으로 변속이 이뤄지는 것이 자동변속기의 장점이자 편리함이다. 모두가 쉽게 스포티한 주행을 즐길 수 있는 것이 요즘의 스포츠카, 특히 클리오 RS 18의 장점이다. 가속 시 운전자를 자극하는 배기 사운드도 의욕을 불태우게 한다.


르노 클리오 RS 18은 요즘 트렌드가 된 ADAS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과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등의 장비는 없지만, 달리기 위한 기본기만큼은 탄탄하다. B 세그먼트 해치백 가운데 이만큼의 탄탄한 기본기를 갖춘 차량을 만난 건 오랜만이다.


주요제원 르노 클리오 RS 18

크기
전장×전폭×전고 : 4,090×1,732×1,434mm
휠베이스 : 2,589mm
트레드 앞/뒤 : 1,504/1,500mm
공차 중량 : 1,204kg
승차 정원 : 5명

엔진
형식 : 1,618cc 직렬 4기통 터보 가솔린
최고출력 : 162ps/6050rpm
최대토크 : 280Nm/2000rpm

변속기

형식 : 6단 EDC
기어비 : 40.93 / 33.16 / 25.33 / 18.01 / 11.83 / 7.34

섀시
서스펜션 앞/뒤 : 맥퍼슨 스트럿 / 토션빔
브레이크 앞/뒤 : V. 디스크 / 드럼
스티어링 : 랙 & 피니언
타이어 앞/뒤 : 205/40 R18
구동방식 : 앞바퀴 굴림방식

성능
0-100km/h : 6.6초
최고속도 : 234km/h
연비 : 5.9L/100km
이산화탄소 배출량 : 135g/km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르노삼성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2000년
    슬로건
    새로운 10년, 세계로의 비상
  • 르노삼성 르노삼성 클리오 종합정보
    2018.05 출시 소형 09월 판매 : 304대
    경유 1461cc 복합연비 17.7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닛산, 다음 달 전기차 신형 리프 공개 계획..사전계약 동시 진행
닛산의 순수 전기차 리프가 다음 달 국내 시장에 공개된다. 한국닛산은 내달 1일 개막하는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 참가해 2세대 신형 리프를 국내 최…
조회수 525 2018-10-18
데일리카
1.3톤 가장 ‘넓은’ 마스터 vs. 1.2톤 가장 ‘긴’ 봉고..소비자 선택은?
르노삼성이 판매를 시작한 상용밴 ‘마스터’는 국내 시장에서 현대차 포터, 스타렉스, 기아차 봉고와 직접적인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16일 르노삼성자동차에…
조회수 909 2018-10-17
데일리카
2019년형 제네시스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스포츠세단 'G70'이 연식변경을 통해 새롭게 출시된다. 신차에는 세계 최초로 12.3 인치 3D 클러스터
조회수 3,400 2018-10-17
오토헤럴드
기아차 K3 하이브리드, 2019년 데뷔 가능성이 커졌다
기아차 준중형 세단 K3가 내년 중반에 하이브리드 모델로 거듭날 것으로 보인다. 몇 개월 전 오토헤럴드가 포착한 한대의 사진은 이런 의구심을 키우기 충분했고,
조회수 4,203 2018-10-16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르노 마스터, 유럽형과 적재중량 최대 383kg 격차 둔 이유는...
르노삼성이 선보인 화물밴 마스터의 여유 설계 범위에 관심이 쏠린다. 그간 수입 상용차들은 국내 시장에서 ‘과적’ 문제로 곤란을 겪은 바 있기 때문이다. 1…
조회수 179 2018-10-18
데일리카
아우디코리아, 11년만에 이유 있는 수입차 1위 등극
지난달 아우디코리아가 총 2376대의 차량을 판매하며 2007년 1월 이후 11년만에 수입차 신규 등록 1위를 달성했다. 또한 주력 A6 35 TDI를 비롯 A
조회수 434 2018-10-18
오토헤럴드
잔존가치 높은 SUV..기아차 쏘렌토·벤츠 GLC클래스 ‘최고’
중고차 시장에서 잔존가치율이 높은 SUV로로 기아차 쏘렌토와 메르세데스-벤츠 GLC클래스가 꼽혔다. 중고차 업체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은 SUV의 계절
조회수 273 2018-10-17
데일리카
38년에 걸친 노하우, 유럽형 상용차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15일 르노그룹의 주력 상용 모델인 '마스터(Master)'를 한국시장에 정식 출시하고 고객 인도를 개시했다. 현재까지 약
조회수 158 2018-10-16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폭스바겐, 딜러 네트워크 혁신..2020년부터 온라인 판매 계획
폭스바겐이 17일(현지시각) 유럽 전역에서 시행되는 딜러 및 판매 네트워크 조직 변화에 대해 발표해 주목된다. 모터트렌드와 오토에볼루션 등 외신에 따르…
조회수 83 2018-10-18
데일리카
BMW도 디젤 지속성 강조..“적은 CO2 배출량..대안 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에 이어 BMW도 디젤엔진 등의 내연기관의 지속성을 강조했다. 18일 클라우스 프렐리히(Klaus Frhlich BMW 개발담당 총괄은 해외 자
조회수 253 2018-10-18
데일리카
美 도둑이 혼다 어코드와 시빅의 에어백을 노리는 이유
미국에서 차량 에어백을 도난 당하는 일이 급증하고 있다. 미국 보험범죄국(NICB)에 따르면 매년 5만여 개의 에어백이 도난을 당했고 일부 지역에서는 특정 모델
조회수 93 2018-10-18
오토헤럴드
아우디, 독일 정부에 8억 유로의 벌금 납부
아우디는 디젤엔진의 배출 가스 비리 문제와 관련, 독일 당국으로부터 8억 유로의 벌금을 부과했다. 뮌헨 지방 검찰은 폭스 바겐 그룹이 생산하는 V6 및 V8 디
조회수 102 2018-10-18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뉴 파나메라 GTS’, ’뉴 파나메라 GTS 스포츠 투리스모’ 공개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는 강력한 성능과GTS만의 유니크한 퍼포먼스 패키지를 갖춘 ‘뉴 파나메라 GTS’와 ‘뉴 파나메라
조회수 106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페라리 488 스파이더 시승기
이것은 비현실적이지만 직접 겪은 이야기다. 페라리에 탑승해 인제 서킷을 달리는 것이다. 높은 가격과 희소성으로 인해 스티어링만 잡고 있어도 저절로 긴장감이 돌
조회수 97 2018-10-18
글로벌오토뉴스
2019 기아 스포티지 더 볼드 시승기
기아 스포티지의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스마트 스트림 1.6리터 엔진을 탑재하고 7단 DCT를 조합했으며 고속도로 주행보조 시스템을 비롯한 다양한 ADAS
조회수 378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시티 커뮤터로서의 역할 톡톡한..혼다 슈퍼커브
슈퍼커브를 구매하게 된 건 소위 말하는 ‘뽐뿌’였다. 스마트폰 최저가를 수소문하는 그 커뮤니티에서 비롯된 건 절대 아니다. 처음 구입을 고려했던 이륜차…
조회수 229 2018-10-16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전기차 충전소, 구글맵 통해 검색 가능..그 특징은?
구글이 구글맵 앱을 통해 근처 전기차 충전소를 찾을 수 있는 기능을 출시한다. 18일 인터넷 검색 서비스 기업 구글에 따르면, 전기차 충전소 검색 기능은 …
조회수 158 2018-10-18
데일리카
포르쉐, 배터리 전기 SUV 만든다
포르쉐는 내년에 배터리 전기차인 ‘타이칸’을 공개하면서 본격적인 배터리 전기차 시대에 진입할 예정이다. 또한 타이칸의 뒤를 이을 배터리 전기차들도 대기하고 있는
조회수 224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 EV 전문 브랜드로 거듭난다
재규어 브랜드가 EV 전문 브랜드로 거듭날 계획이다. 재규어는 향후 5~7년간 자사의 내연기관 차량을 배터리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러한 계
조회수 253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배터리 방전 걱정 끝, 기아차
기아차가 기존 제주 지역에서 운영하던 전기차 안심출동 서비스를 전국 규모로 확대 개편해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전기차 안심출동 서비스는 전기차 주행 중 갑작스
조회수 412 2018-10-16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브랜드 히스토리] ‘기술의 닛산’ 브랜드 밸류 높인..알티마
일본차 닛산(Nissan)은 ‘기술의 닛산’이라는 애칭이 늘 따라 붙는다. 이 같은 브랜드 밸류를 높인 건 닛산의 중형세단 알티마로부터 기인한다. 알티마의 혁신
조회수 231 2018-10-17
데일리카
렉서스 드라이빙 타쿠미 이야기
“아키오 군. 레이서가 되라는 것이 아니야. 우선은 이 자동차가 사랑스러운지 미운지를 알아야 해. 자동차와 대화를 하는 거야. 자동차는 생물이기 때문에 계산만으
조회수 165 2018-10-16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내로남불’, 부작용 심화된 김영란법..개선책은?
김영란법이 적용된 지 2년이 다되어 가고 있지만 아직도 각종 부작용은 계속되고 있다. 분명한 것은 김영란법이 사회에 긍정적인 효과는 끼친 것은 시살이지만 …
조회수 223 2018-10-16
데일리카
[구상 칼럼] 신형 ‘508’에서도 적용된..푸조 디자인의 특징
강렬한 얼굴을 가진 푸조 508이 2019년형으로 등장했다. 푸조에서는 508이 현재 가장 큰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사실상 벤츠나 BMW 등 럭셔리 브랜
조회수 500 2018-10-15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가을 행락철 사망ㆍ음주사고 급증, 관광버스가 최다
도로교통공단이 최근 3년간(2015년~2017년)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가을 행락철인 10월~11월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그로 인한
조회수 41 2018-10-18
오토헤럴드
2018.09 타이어 인기순위 가이드
추석 연휴로 인하여 전반적인 판매량이 소폭 감소한 가운데, 제조사별 점유율에서는 큰 차이가 보이지 않았다. 제조사별 전반적인 특이사항으로는 한국타이어의 벤투스
조회수 171 2018-10-17
다나와
[오토저널] 내연기관의 배기 에너지 활용 기술
화석연료의 고갈과 지구 온난화 문제가 전 세계적인 이슈로 부각되면서 수송 차량을 포함한 화석 연료를 사용하는 다양한 내연기관 장착 장비에서 배출되는 CO2 배출
조회수 97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이 65세 이상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절반이 65세 이상의 고령자인 것으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김한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남양주을)이 도로교통공단에
조회수 74 2018-10-17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