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쌍용 2019 티볼리, G4 렉스턴 시승기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638 등록일 2018.10.10


쌍용차에 있어서 티볼리와 G4 렉스턴은 큰 의미를 갖고 있다. 그래서 출시 이후에도 크게 알리지는 않았지만 조금씩 상품성을 개선해 가며 신선함을 유지해 나가고 있다. 코란도는 이제 신형 모델을 준비하고 있기에 잠시 소강상태에 돌입하고 있지만, 티볼리와 G4 렉스턴은 앞으로도 갈 길이 꽤 멀리 있기 때문이다. 안정기로 접어든 지 얼마 안 되는 쌍용차로써는 앞으로도 티볼리와 G4 렉스턴이 인기를 지속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안고 있다.

쉽지는 않은 길이다. 전 세계에서 내연기관에 대한 환경규제가 강화되고 있으며, 유럽에 이어 국내에서도 유로 6보다 더 강화된 배출규제인 유로 6C가 도입된다. 측정방식 역시 실 도로주행에 더 가까운 강화된 측정방식인 WLTP가 도입된다. 그리고 내년 가을부터는 더 강화된 기준인 유로 6D Temp가 도입될 것이다. 디젤 엔진을 주로 도입하고 있는 쌍용차로써는 여기에 대응해야만 한다.


티볼리는 조금 더 힘든 상황에 놓여있다. 티볼리가 출시되었던 2015년만 해도 국내 소형 SUV 시장에서 경쟁 모델은 3개에 불과했다. 그러나 3년이 흐른 현재, 국내에서도 6개의 모델과 경쟁을 벌여야 한다. 경쟁 모델들은 가격과 실용성을 앞세우거나, 혹은 다른 것을 앞세워 티볼리의 위상을 위협 중이다. 그래서 한 때 전체 소형 SUV 판매량의 50%가 넘었던 티볼리는 올해에는 29%만을 차지하고 있다.

티볼리와 G4 렉스턴이 2019년형으로 등장한 배경에는 이러한 여러 가지 요인들이 얽혀 있다. 이 시점에서 쌍용차에게 있어 반가운 소식은 국내에서 SUV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것 그리고 G4 렉스턴이 포진한 대형 SUV 시장과 티볼리가 포진한 소형 SUV 시장이 앞으로도 성장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시장 자체가 성장하면 그만큼 더 판매를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다른 반가운 소식도 있다. 티볼리는 물론 G4 렉스턴에서도 2~30대 고객의 선택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본래 G4 렉스턴의 연령층이 상당히 높다는 점을 고려하면 전체 고객 중 젊은 고객이 24%를 차지한다는 점은 상당히 고무적이다. 티볼리는 본래부터 젊은 고객이 많았지만, 그 고객들 중 64%가 여성 고객들이라는 점에서 희망이 살아 있다. 실질적인 차량 선택에서 여성의 의견 그리고 지불 허가가 차지하는 비중이 정말 크기 때문이다.

2019년형 티볼리와 G4 렉스턴은 어떤 감각을 갖고 있을까? 두 모델 모두 일전에 시승을 진행한 모델들이기에, 이번에는 변화를 부여한 곳 위주로 그리고 승차감과 주행 감각을 중시하여 간단하게 변화를 보고자 한다. 주어진 시간은 길지 않지만, 충분히 살펴볼 차례이다. 어느 새 바깥에는 티볼리와 G4 렉스턴들이 도열해 있다.

티볼리, 젊음을 강조하다


티볼리는 페이스리프트 모델부터 ‘기어 에디션’을 선보이며 색상과 데칼 조합 등을 통해 운전자만이 가질 수 있는 개성 있는 티볼리를 강조하고 있다. 무채색이 인기인 국내 시장에서 과감하게 유채색을 도입하고 있는데, 그 선택 비율도 상당히 높다고 한다. 이번에 2019년형을 공개하며 그런 형태를 한층 더 강조하고 있는데 보닛과 펜더, 도어에 가니쉬가 추가되어 포인트를 주고 있다. 리어 범퍼 하단에도 크롬 가니쉬를 둘렀다. 이번에 추가된 오렌지 펄과 실키 화이트 펄 색상 중 오렌지 펄의 선택 비율이 7.1%에 달한다.

실내 디자인은 극적으로 변한 것은 없지만 센터페시아의 에어컨 조작 버튼이 좀 더 누르기 쉬운 형상으로 변해 편의성이 조금 더 높아졌다. 그 동안 그대로 드러나 있던 변속 레버도 가죽 부츠를 감싸 단정하게 만들었다. 기어 노브의 형태도 변했는데, 잡는 부분에 있어서는 손을 어떤 방식으로 놓느냐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것 같다. 착좌감이 다소 단단한 형태의 가죽 시트 역시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


파워트레인은 변하지 않았다. 가솔린과 디젤 모델이 모두 공급되며, 시승차는 모두 디젤 모델로 제공되었다. 전에 탑승했던 모델은 4륜 구동 버전이었는데, 이번에는 배정에 따라 전륜 구동 버전을 탑승했다. 시트 포지션을 최대한 낮춰봐도 엉덩이의 높이는 물론 시선도 상당히 높은 위치에 있다. 그래서 보닛 끝이 선명하게 보이고 끝부분의 위치도 짐작할 수 있다. 그 외형만큼 ‘SUV를 SUV답게’ 제작한다는 쌍용차의 의지가 보이는 것 같다.

이전에도 느꼈던 사항이지만, 디젤 엔진과 조합되는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는 조화를 위한 튜닝이 잘 이루어지지 않은 느낌이다. 시내 주행 시 평범한 가속 상황이라면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고속도로와 같은 곳에서 가속을 얻기 위해서는 각 단 간의 상당히 먼 기어비를 감수해야 하고 그만큼 가속도 느리다는 것이 바로 체감된다. 기어 단수가 많고 적고의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되는데, 이와 같은 조합을 보이는 다른 제조사의 모델은 그런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가속 페달에서도 밟는 감각이 제어되는 것 같다. 간단하게는 2단으로 나누어진 가속 페달은 첫 번째 단까지는 쉽게 밟아지지만 킥다운을 위해 두 번째 단까지 밟아도 엔진에서 변속기로 그리고 바퀴로 힘이 잘 들어가지 않는다는 느낌이다. 그래도 기어비가 긴 것을 디젤 엔진의 토크가 보완하고 있어, 스포츠 주행을 즐기지 않으며 평범한 이동을 위해 티볼리를 사용한다면 이 정도로 만족할 수 있을 것 같다.

티볼리는 모든 것이 필요한 만큼만 있다. 출력도 필요한 만큼만 있고, 차체 역시 필요한 만큼만 강하다. 일전에 단단하다고 시승기를 쓴 적이 있는데, 당시에는 고속과 초고속 영역에 진입한 시간이 길지 않아서였던 것 같다. 고속 영역까지는 무난히 진입하고 여기에서도 안정적인 자세를 보인다. 그러나 고속 영역을 넘어서 초고속 영역으로 가려 하면, 그 때부터는 차체에서 발생하는 풍절음이 방해한다. 풍절음이 세지는 않아 오디오는 들을 수 있다.


티볼리는 평범하게 운전할 때 눈이 즐거운 자동차다. 그리고 소형 SUV에서 잘 선택할 수 없는 4륜 구동이 있어 운전할 때 좀 더 안정적인 감각을 느낄 수 있다는 것에 큰 가치를 둘 수 있다. 티볼리에 경쾌한 가속을 바라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아마도 스티어링 휠을 잡는 대부분의 운전자들은 그런 가속보다는 편안함과 넓은 공간을 더 바랄 것이다. 그리고 티볼리는 일상적인 주행 영역에서 그런 조건을 대부분 만족시킨다. 티볼리는 버릴 것은 과감하게 버리고 선택과 집중을 하고 있다. 그런 점은 2019년형에 들어서도 바뀌지 않았다.

G4 렉스턴, 조용함과 안락함으로 무장하다


G4 렉스턴 역시 2019년형이 되면서 소소한 변화를 거쳤다. 주로 편의 쪽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 운전석에 전동식 럼버서포트가 갖춰지고 조수석 위치를 운전석에서도 제어할 수 있는 ‘워크 인 디바이스’가 추가됐다. 우드그레인이 새로워지고 기어 노브에도 G4 렉스턴 전용 엠블럼이 적용됐는데, 엠블럼 자체가 돌출되어 있어 기어를 잡을 때 손바닥에 조금씩 걸린다. 자동변속기이기 때문에 기어 조작이 많지 않다는 것이 다행인 것 같다.

G4 렉스턴의 강점은 자연스러운 주행 감각과 조용함 그리고 안락함이다. 매끄러우면서도 자연스러운 가속이 이루어지는데 개발 시부터 메르세데스 벤츠에서 자사의 7단 자동변속기를 2.2L 디젤 엔진과 직접 매칭시켰다는 점이 상당히 크게 다가온다. 쌍용 자체의 기술이 아니어서 실망할 수도 있겠지만, 기술의 교류가 적극적으로 이루어지는 현 시대에 있어서 현명한 선택을 했다고 이야기해야 할 것 같다. 결과적으로는 성공적이다.


시트 포지션은 정말 높다. 시선을 옆으로 돌리니 2.5톤 트럭을 운전하던 어느 운전자와 마주보게 됐다. 그래서 위에서 내려다본다는 감각이 강해 도로를 지배하고 있다는 느낌도 들지만, 그만큼 사각지대가 생기기도 한다. 그 점은 ‘어라운드 뷰 모니터’가 커버하고 있어 주차나 저속 주행 시에는 상당히 편리하다. 여기에 시트가 편안하고 주행 중 들려오는 소리가 거의 없다. 심지어 풍절음조차도 거의 차단되어 있어 상당한 안락함을 제공한다.

프레임 바디를 사용하고 있어서인지 고속 영역을 조금만 넘어가면 차체에서 불안함이 조금씩 느껴지기는 한다. 그래도 과거와는 달리 ‘불안감으로 인해 가속 페달에서 자연스럽게 힘을 풀게 되는’ 정도는 아니다. 이를 무시하고 달리자면 충분히 달릴 수 있고, 초고속 영역 이전까지는 들어갈 수 있기도 하다. 단지 G4 렉스턴이 그렇게 달리기 위한 차는 아니라는 것을 인지는 해야 한다. 대형 SUV를 운전하는 것이지 스포츠카를 운전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아쉬운 점은 아직 있긴 하다. 출시 때부터 요구가 있었던 ‘고급 대형 SUV로 거듭나기 위한 대배기량 엔진’이 아직 준비되지 않았다. 크기와 함께 실용성을 추구했다고도 할 수 있지만 아무래도 대배기량 엔진이 주는 넉넉한 출력과 토크 그리고 로망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대배기량 엔진이 있지만 필요에 의해 다른 엔진을 선택했다’와 ‘대배기량 엔진이 없어서 다른 엔진을 선택했다’는 전혀 다른 느낌을 운전자에게 주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


2019년형으로 거듭난 티볼리와 G4 렉스턴은 자신이 갖고 있는 장점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매력을 키우는 방향으로 아주 조금씩이지만 확실하게 진화했다. 그래서 상품성은 충분히 갖고 있고, 대다수의 운전자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를 통해 젊은이들의 선택이 늘고 있다는 것은 쌍용차에게 있어서는 아주 좋은 징조이다. 그러한 진화가 계속될 수 있을지, 그래서 신선함이 오래 유지될 것인지가 이제 쌍용차에게 남아있는 과제이다. G4 렉스턴용 대배기량 엔진과 함께 말이다. 올해의 쌍용차 성적이 기대된다.


주요제원 쌍용 티볼리 디젤
크기
전장×전폭×전고 : 4,205×1,795×1,590mm
휠 베이스 2,600mm
트레드 앞/뒤 : 1,555/1,555mm
공차중량 : 1,495kg(4WD)
연료탱크 용량 : 47리터
트렁크 용량 : ---리터

엔진
형식 : 1,597cc e-XDi160
압축비 : ---
보어Ⅹ스트로크 : ---
최고출력 : 115ps/4,000rpm,
최대토크 : 30.6kgm/1,500 ~ 2,500rpm

트랜스미션
형식 : 6단 자동
기어비 : ---
최종감속비 : ---

섀시
서스펜션 앞/뒤 : 맥퍼슨 스트럿 / 토션빔(2WD) 멀티링크(4WD)
브레이크 : V.디스크 / 디스크
스티어링 : 랙&피니언
타이어 앞/뒤 : 215/45R18
구동방식 : 4WD

성능
0-100km/h : ---
최고속도 : ---
최소회전반경 : ---m
연비 : 13.4km/l(도심 12km/l, 고속도로 15.7km/l)
CO2 배출량 : 142g/km

시판 가격
TX : 2,030 만원
VX : 2,209 만원
LX : 2,376 만원
기어 플러스 : 2,361 만원
(4WD 선택 시 177만원 추가)

(작성 일자 2018년 10월 09일)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쌍용
    모기업
    Mahindra
    창립일
    1962년
    슬로건
    Robust, Specialty and Premium
  • 쌍용 쌍용 G4 렉스턴 종합정보
    2017.04 출시 대형SUV 09월 판매 : 1,239대
    경유 2157cc 복합연비 10.1~10.5 ㎞/ℓ
  • 쌍용 쌍용 티볼리 종합정보
    2017.07 출시 소형SUV 09월 판매 : 3,071대
    휘발유, 경유 1597cc 복합연비 10.7~14.2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10.10
    타 리뷰에서는 티볼리 디젤&미션의 궁합이 가솔린버전보다 낫다고 말하는데, 위의 평가를 봤을때..
    가솔린 버전을 구입한다면, 미션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많겠군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닛산, 다음 달 전기차 신형 리프 공개 계획..사전계약 동시 진행
닛산의 순수 전기차 리프가 다음 달 국내 시장에 공개된다. 한국닛산은 내달 1일 개막하는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 참가해 2세대 신형 리프를 국내 최…
조회수 543 2018-10-18
데일리카
1.3톤 가장 ‘넓은’ 마스터 vs. 1.2톤 가장 ‘긴’ 봉고..소비자 선택은?
르노삼성이 판매를 시작한 상용밴 ‘마스터’는 국내 시장에서 현대차 포터, 스타렉스, 기아차 봉고와 직접적인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16일 르노삼성자동차에…
조회수 911 2018-10-17
데일리카
2019년형 제네시스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스포츠세단 'G70'이 연식변경을 통해 새롭게 출시된다. 신차에는 세계 최초로 12.3 인치 3D 클러스터
조회수 3,417 2018-10-17
오토헤럴드
기아차 K3 하이브리드, 2019년 데뷔 가능성이 커졌다
기아차 준중형 세단 K3가 내년 중반에 하이브리드 모델로 거듭날 것으로 보인다. 몇 개월 전 오토헤럴드가 포착한 한대의 사진은 이런 의구심을 키우기 충분했고,
조회수 4,212 2018-10-16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르노 마스터, 유럽형과 적재중량 최대 383kg 격차 둔 이유는...
르노삼성이 선보인 화물밴 마스터의 여유 설계 범위에 관심이 쏠린다. 그간 수입 상용차들은 국내 시장에서 ‘과적’ 문제로 곤란을 겪은 바 있기 때문이다. 1…
조회수 181 2018-10-18
데일리카
아우디코리아, 11년만에 이유 있는 수입차 1위 등극
지난달 아우디코리아가 총 2376대의 차량을 판매하며 2007년 1월 이후 11년만에 수입차 신규 등록 1위를 달성했다. 또한 주력 A6 35 TDI를 비롯 A
조회수 460 2018-10-18
오토헤럴드
잔존가치 높은 SUV..기아차 쏘렌토·벤츠 GLC클래스 ‘최고’
중고차 시장에서 잔존가치율이 높은 SUV로로 기아차 쏘렌토와 메르세데스-벤츠 GLC클래스가 꼽혔다. 중고차 업체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은 SUV의 계절
조회수 279 2018-10-17
데일리카
38년에 걸친 노하우, 유럽형 상용차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15일 르노그룹의 주력 상용 모델인 '마스터(Master)'를 한국시장에 정식 출시하고 고객 인도를 개시했다. 현재까지 약
조회수 159 2018-10-16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폭스바겐, 딜러 네트워크 혁신..2020년부터 온라인 판매 계획
폭스바겐이 17일(현지시각) 유럽 전역에서 시행되는 딜러 및 판매 네트워크 조직 변화에 대해 발표해 주목된다. 모터트렌드와 오토에볼루션 등 외신에 따르…
조회수 85 2018-10-18
데일리카
BMW도 디젤 지속성 강조..“적은 CO2 배출량..대안 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에 이어 BMW도 디젤엔진 등의 내연기관의 지속성을 강조했다. 18일 클라우스 프렐리히(Klaus Frhlich BMW 개발담당 총괄은 해외 자
조회수 258 2018-10-18
데일리카
美 도둑이 혼다 어코드와 시빅의 에어백을 노리는 이유
미국에서 차량 에어백을 도난 당하는 일이 급증하고 있다. 미국 보험범죄국(NICB)에 따르면 매년 5만여 개의 에어백이 도난을 당했고 일부 지역에서는 특정 모델
조회수 97 2018-10-18
오토헤럴드
아우디, 독일 정부에 8억 유로의 벌금 납부
아우디는 디젤엔진의 배출 가스 비리 문제와 관련, 독일 당국으로부터 8억 유로의 벌금을 부과했다. 뮌헨 지방 검찰은 폭스 바겐 그룹이 생산하는 V6 및 V8 디
조회수 108 2018-10-18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뉴 파나메라 GTS’, ’뉴 파나메라 GTS 스포츠 투리스모’ 공개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는 강력한 성능과GTS만의 유니크한 퍼포먼스 패키지를 갖춘 ‘뉴 파나메라 GTS’와 ‘뉴 파나메라
조회수 107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페라리 488 스파이더 시승기
이것은 비현실적이지만 직접 겪은 이야기다. 페라리에 탑승해 인제 서킷을 달리는 것이다. 높은 가격과 희소성으로 인해 스티어링만 잡고 있어도 저절로 긴장감이 돌
조회수 99 2018-10-18
글로벌오토뉴스
2019 기아 스포티지 더 볼드 시승기
기아 스포티지의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스마트 스트림 1.6리터 엔진을 탑재하고 7단 DCT를 조합했으며 고속도로 주행보조 시스템을 비롯한 다양한 ADAS
조회수 384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시티 커뮤터로서의 역할 톡톡한..혼다 슈퍼커브
슈퍼커브를 구매하게 된 건 소위 말하는 ‘뽐뿌’였다. 스마트폰 최저가를 수소문하는 그 커뮤니티에서 비롯된 건 절대 아니다. 처음 구입을 고려했던 이륜차…
조회수 229 2018-10-16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전기차 충전소, 구글맵 통해 검색 가능..그 특징은?
구글이 구글맵 앱을 통해 근처 전기차 충전소를 찾을 수 있는 기능을 출시한다. 18일 인터넷 검색 서비스 기업 구글에 따르면, 전기차 충전소 검색 기능은 …
조회수 164 2018-10-18
데일리카
포르쉐, 배터리 전기 SUV 만든다
포르쉐는 내년에 배터리 전기차인 ‘타이칸’을 공개하면서 본격적인 배터리 전기차 시대에 진입할 예정이다. 또한 타이칸의 뒤를 이을 배터리 전기차들도 대기하고 있는
조회수 227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 EV 전문 브랜드로 거듭난다
재규어 브랜드가 EV 전문 브랜드로 거듭날 계획이다. 재규어는 향후 5~7년간 자사의 내연기관 차량을 배터리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러한 계
조회수 254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배터리 방전 걱정 끝, 기아차
기아차가 기존 제주 지역에서 운영하던 전기차 안심출동 서비스를 전국 규모로 확대 개편해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전기차 안심출동 서비스는 전기차 주행 중 갑작스
조회수 412 2018-10-16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브랜드 히스토리] ‘기술의 닛산’ 브랜드 밸류 높인..알티마
일본차 닛산(Nissan)은 ‘기술의 닛산’이라는 애칭이 늘 따라 붙는다. 이 같은 브랜드 밸류를 높인 건 닛산의 중형세단 알티마로부터 기인한다. 알티마의 혁신
조회수 242 2018-10-17
데일리카
렉서스 드라이빙 타쿠미 이야기
“아키오 군. 레이서가 되라는 것이 아니야. 우선은 이 자동차가 사랑스러운지 미운지를 알아야 해. 자동차와 대화를 하는 거야. 자동차는 생물이기 때문에 계산만으
조회수 166 2018-10-16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내로남불’, 부작용 심화된 김영란법..개선책은?
김영란법이 적용된 지 2년이 다되어 가고 있지만 아직도 각종 부작용은 계속되고 있다. 분명한 것은 김영란법이 사회에 긍정적인 효과는 끼친 것은 시살이지만 …
조회수 225 2018-10-16
데일리카
[구상 칼럼] 신형 ‘508’에서도 적용된..푸조 디자인의 특징
강렬한 얼굴을 가진 푸조 508이 2019년형으로 등장했다. 푸조에서는 508이 현재 가장 큰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사실상 벤츠나 BMW 등 럭셔리 브랜
조회수 501 2018-10-15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가을 행락철 사망ㆍ음주사고 급증, 관광버스가 최다
도로교통공단이 최근 3년간(2015년~2017년)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가을 행락철인 10월~11월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그로 인한
조회수 41 2018-10-18
오토헤럴드
2018.09 타이어 인기순위 가이드
추석 연휴로 인하여 전반적인 판매량이 소폭 감소한 가운데, 제조사별 점유율에서는 큰 차이가 보이지 않았다. 제조사별 전반적인 특이사항으로는 한국타이어의 벤투스
조회수 171 2018-10-17
다나와
[오토저널] 내연기관의 배기 에너지 활용 기술
화석연료의 고갈과 지구 온난화 문제가 전 세계적인 이슈로 부각되면서 수송 차량을 포함한 화석 연료를 사용하는 다양한 내연기관 장착 장비에서 배출되는 CO2 배출
조회수 97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이 65세 이상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절반이 65세 이상의 고령자인 것으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김한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남양주을)이 도로교통공단에
조회수 74 2018-10-17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