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신형 렉서스 ES300h, 성깔 좀 있는 세단으로 변신

오토헤럴드 조회 수669 등록일 2018.10.08

토요타 고급 브랜드 렉서스의 출범과 함께 1989년 등장한 ES는 지금까지 전 세계 시장에서 220만대 이상 팔린 베스트셀링카다. 역사로 봤을 때, 프리미엄 브랜드의 단일 모델이 거둔 실적이라고 믿기 힘든 수치다.

ES는 토요타가 북미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렉서스 브랜드를 출범시키고 1989년 열린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데뷔한 플래그십 LS400과 함께 선을 보인 곁다리 모델이었다. LS400 달랑 한 개의 모델만 전시하기에는 프리미엄 브랜드의 정체성에 맞지 않다고 본 렉서스가 서둘러 개발해 구색을 갖춘 것.

태생은 그랬지만 벤츠 E 클래스, BMW의 5시리즈와 경쟁을 하면서도 ES는 대단한 성공을 거뒀다. ES가 처음부터 주목을 받은 것은 아니다. 첫 모델인 ES250은 LS의 그늘에 가려지고 토요타 캠리와 별반 다를 것이라는 평가를 들으며 판매도 부진했다.

이 때문에 1세대 ES는 1991년 2년 만에 세대교체가 이뤄진다. 파워트레인을 업그레이드하고 실내 공간, 인테리어의 소재를 고급스럽게 꾸미면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2001년 등장한 4세대 ES는 북미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프리미엄 모델이 됐고 2012년 6세대부터 하이브리드 버전 300h가 추가됐다.

ES300h가 가장 많이 팔리는 시장은 중국, 그 다음이 한국이다. 인구수, 연간 자동차 수요를 생각하면 한국에서의 ES 판매는 기록적이다. 이런 만큼, 6년 만에 전면 변경으로 출시된 뉴 제네레이션 ES300h 공개 행사와 미디어 시승에는 일본 렉서스의 타쿠미(장인)가 직접 나와 제품을 소개하고 궁금증을 묻는 말에 답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이토(ITO) 타쿠미 드라이버는 뉴 제네레이션 ES300h의 가장 큰 변화가 '깔끔하고 깊은 맛'이라고 수차례 반복했다. 깔끔하고 깊은 맛, 이 모호한 변화를 탐구해봤다.

도발적인 우아함...여기에 더해진 스포티함

신형 ES의 개발 컨셉은 난해하다. '도발적인 우아함', 이걸 어디에서 읽어내야 하는 것인지 모호했다. 렉서스 관계자는 도발적이라는 의미를 스포티함 또는 역동적으로 변화한 디자인에서 찾아보면 될 것이라고 말한다.

이전 세대와 비교해 신형 ES의 변화는 그 폭이 꽤 크다. 전장(4975mm)과 전폭(1865mm)이 늘어났고 전고(1455mm)는 낮아졌다. 휠 베이스는 2870mm로 커졌다. 차체 크기가 늘어나면서 비례감이 좋아졌다.

미려한 루프라인은 쿠페를 닮았고 시원하게 또 폭이 넓어진 벨트라인,  특히 앞쪽 차대의 위치를 후방으로 빼 후드를 더 길게 배분하고 엔진 후드의 높이를 낮춰 군살이 전혀 없는 매끈한 몸매를 보여준다.

강력한 인상은 전면과 후면에서 나온다. 에어 인테이크 홀까지 과장되게 영역을 넓힌 스핀들 그릴, 무사의 갑옷처럼 겹겹으로 처리되고 F 스포츠에서나 볼 수 있었던 범퍼(립)의 마감은 흔히 볼 수 있던 것이 아니다.

라디에이터 그릴 셔터는 주행이나 엔진냉각 상태에 따라 자동으로 열리고 셔터의 기능이 포함돼 있다. 강렬한 엣지에 렉서스의 아이덴터티를 상징하는 L자형 풀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도 깔끔했다.

1%가 아쉬운 실내...넉넉한 공간과 고급스러움

‘시트 인 컨트롤’, ES300h의 인테리어는 운전자가 자세를 유지한 상태에서 모든 기능을 조작할 수 있도록 하는 데 공을 들였다. 넉넉한 휠베이스로 확보한 공간이 기본적으로 풍부한 것도 있지만 운전석에서 동승자석으로 좁혀지는 듯한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실내를 더 넓어 보이게 하는 효과를 줬다.

시트는 완벽하다. 상하 2분할 시트는 고급가죽을 사용하고 골반의 각도까지 세밀하게 분석해 허리를 지지하거나 골반이 닿는 부분의 스트레스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오랜 시간 운전을 한 것은 아니지만 흔하게 있는 허리뼈의 불편함도 없었다.

2열도 다르지 않다, 1열에서 2열의 등받이 간격을 말하는 커플 디스턴스가 1M 이상인 덕분에 다리를 꼬고 있어도 공간이 남았다. 팔걸이에는 에어컨, 오디오, 열선 시트, 리어 선쉐이드까지 조정할 수 있는 컨트롤 기능이 적용됐다.

도어 팔걸이와 센터 콘솔의 표면은 고도의 가공 기술인 비스코텍스로 마감이 됐다. 철, 높이 차이, 두께를 표현하는 물결과 같은 입체적인 패턴이 사용돼 고급스러움이 물씬하다. 7인치 컬러 LCD 클러스터와 12.3인치 와이드 센터 디스플레이 그리고 그 주변부는 아쉽다.

클러스터의 구성이 단조롭고 크기가 작아 차급과 어울리지 않고 두 배나 큰 센터 디스플레이의 조작은 터치가 아닌 패드로 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따른다. 커서를 정확한 타깃으로 이동하는 일이 쉽지도 않다. 상당한 숙련이 필요하다. 클러스터는 에코와 스포츠, 노말 등 주행 모드에 따라 다양한 변화를 주는 요즘 트렌드와 달리, 배경색 정도만 달라진다. 헤드업 디스플레이의 선명도도 아쉬웠다.

빨라진 페달 반응...단단해진 리바운드

신형 ES300h에 탑재된 2.5ℓ 엔진은 시스템 총 출력 218마력(엔진 178마력,  모터 88마력/최대 토크 22.5kg.m)을 발휘한다. 연비는 복합 기준 17.0km/l. 렉서스는 완전히 새로 개발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통해 경차 수준의 연비 그리고 응답성과 경쾌한 가속감을 양립시켰다고 설명했다.

배터리의 재배치, 새로 개발한 GA-K(Global Architecture-K) 플랫폼, '스윙 밸브'라는 생소한 기술이 사용된 쇼크 업 소버가 더해지면서 ES300h는 자신의 성격을 완전히 바꿔 버렸다. 고속도로 위주의 시승이었지만 가속을 할 때의 페달 응답성은 내연기관차와 크게 다르지 않다.

고속 직진에서의 균형감도 뛰어났고 짧은 국도 구간에서 거칠게 다룬 조향을 쉽게 받아들인다. 렉서스 코리아는 "세계 최초로 적용된 스윙 밸브 쇼크 업 소버는 저속 구간이나 고속 구간을 가리지 않고 차체의 미세한 움직임을 감지해 적절한 감쇠력을 발생시켜, 주행 시 안정감과 뛰어난 승차감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차체 균형 유지 능력이 뛰어난 프런트 맥퍼슨 스트럿과 리어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의 구성이 더해져 주행 안정감이 아늑하고 신뢰할 만 하다. 다만, 급격한 레인 체인지 그리고 코너링에서는 ESC의 개입이 신중하지 못했다.

운전 중 확보되는 시야는 뛰어나다. 모터를 돌리는 배터리는 상하 폭을 대폭 줄여 2열 시트 아래에 배치했다. 답답했던 2열의 시야가 이전보다 좋아졌고 1열 포지션도 낮아졌지만 엔진 후드를 낮춰 역시 확 트인 개방감을 준다. 정숙성은 렉서스다웠다.

차선을 유지하고 이탈을 경고하는 그리고 선행 차량과의 안전 거리를 유지하고 돌발상황에서 긴급제동을 보조하는 첨단 안전 사양(렉서스 세이프티 시스템 플러스)도 적용됐다. 여기에는 오토매틱 하이빔도 포함이 됐다.

<총평>

렉서스 코리아가 큰 공을 들이지 않아도 꾸준하게 팔리는 차가 ES, 그중에서도 하이브리드 모델인 ES300h다. 프리미엄급 사양이야 비슷한 브랜드가 모두 갖추고 있지만, 렉서스는 이런 요소들을 절묘하게 섞어 눈에 띄게 해놓은 것이 어필한 때문이다. 여기에는 작은 구성품 하나에도 각별한 의미를 부여해 가치를 높이는 일본 특유의 정서가 큰 몫을 했다. 신형 ES300h도 다르지 않다. 깔끔해졌다는 의미는 찾지 못했지만 깊은 맛은 더해졌다. 여기에 더해 주행질감에서 제법 성깔이 느껴지기 시작한 것도 큰 변화로 볼 수 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렉서스
    모기업
    토요타
    창립일
    1988년
    슬로건
    Amazing in Motion
  • 렉서스 렉서스 New Generation ES 종합정보
    2018.10 출시 중형
    휘발유 2487cc 복합연비 17.0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현대차 i30 N 라인과 N 옵션, 어떤 차이가 있을까?
현대차가 고성능 브랜드인 N의 감성을 더한 N Line 첫 번째 모델 ‘i30 N Line’을 국내 출시한다. 이달 24일부터 출시되는 N Line은 기본 i3
조회수 533 2018-10-19
글로벌오토뉴스
지난달 국산차 판매는 총 11만130대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6% 줄어든 실적을 기록했다. 전반적으로 실적히 하향 평준화된 상황에서도 상반기에
조회수 615 2018-10-19
오토헤럴드
닛산, 다음 달 전기차 신형 리프 공개 계획..사전계약 동시 진행
닛산의 순수 전기차 리프가 다음 달 국내 시장에 공개된다. 한국닛산은 내달 1일 개막하는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 참가해 2세대 신형 리프를 국내 최…
조회수 1,010 2018-10-18
데일리카
2019년형 제네시스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스포츠세단 'G70'이 연식변경을 통해 새롭게 출시된다. 신차에는 세계 최초로 12.3 인치 3D 클러스터
조회수 3,829 2018-10-1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위장막 벗은 벤츠 A클래스, 서울 도심서 포착..‘출시 임박’
내년 중 국내 시장에 출시될 신형 A클래스의 시험 주행 장면이 추가로 목격됐다. 19일 데일리카는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A클래스가 이날 아침 서울 종로구 …
조회수 459 2018-10-19
데일리카
현대차,  i30 N Line 외장 디자인 공개
고성능 N의 감성을 기본차에 적용한 N Line 첫 번째 모델 ‘i30 N Line’이 국내에 출시한다. 현대자동차는 고성능 N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디자인에 스
조회수 336 2018-10-19
글로벌오토뉴스
2018 오토위크 개막, 애프터마켓에서 전기차까지 참가
국토교통부와 오토위크 조직위원회가 주최하는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 '2018 오토위크'가 19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KINTEX) 제1전
조회수 41 2018-10-19
오토헤럴드
SUV 대세에 신바람, 강세로 돌아선 수입차 브랜드는
SUV 전문브랜드 지프(JEEP)와 랜드로버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좋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랜드로버는 2018년 9월 누적판매 대수가 9270대로 전년 동
조회수 259 2018-10-19
오토헤럴드
LPG 자동차 시장, 친환경 바람타고 성장세로 터닝..‘주목’
친환경 차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LPG 차량이 현실적인 대안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어 주목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LPG 차량은 우리나라를 비롯해
조회수 198 2018-10-19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포르쉐, ′718 카이맨 T′ 출시 계획..주행성능에 초점
포르쉐가 718 카이맨 S보다 상위에 위치하는 ‘718 카이맨 T′를 출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익스프레스는 18일(현지시
조회수 96 2018-10-19
데일리카
BMW 7인승 SUV
최근 내외관 디자인이 완전 공개된 BMW의 플래그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뉴 X7'의 대략적인 판매 가격이 공개됐다. 신차의 가격은 독일
조회수 131 2018-10-19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인터랙티브 헤드램프 및 테일램프 클러스터 개발
폭스바겐이 차세대 헤드램프와 리어 컴비내이션 램프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조명 시스템에는 레이저 조명에 대한 저가형 대안으로 3만개의 조명 포인트가 있는
조회수 88 2018-10-19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중국 전용 스포티 세단 ‘라페스타’출시
현대차가 중국 전용 스포티 세단 ‘라페스타’를 앞세워 중국 시장을 공략한다. 현대차 중국 합자법인 베이징현대는 18일(현지시간) 중국 산동성 옌타이시(烟台市)에
조회수 95 2018-10-19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딜러 네트워크 혁신..2020년부터 온라인 판매 계획
폭스바겐이 17일(현지시각) 유럽 전역에서 시행되는 딜러 및 판매 네트워크 조직 변화에 대해 발표해 주목된다. 모터트렌드와 오토에볼루션 등 외신에 따르…
조회수 141 2018-10-18
데일리카
BMW도 디젤 지속성 강조..“적은 CO2 배출량..대안 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에 이어 BMW도 디젤엔진 등의 내연기관의 지속성을 강조했다. 18일 클라우스 프렐리히(Klaus Frhlich BMW 개발담당 총괄은 해외 자
조회수 411 2018-10-18
데일리카
아우디, 독일 정부에 8억 유로의 벌금 납부
아우디는 디젤엔진의 배출 가스 비리 문제와 관련, 독일 당국으로부터 8억 유로의 벌금을 부과했다. 뮌헨 지방 검찰은 폭스 바겐 그룹이 생산하는 V6 및 V8 디
조회수 211 2018-10-18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페라리 488 스파이더 시승기
이것은 비현실적이지만 직접 겪은 이야기다. 페라리에 탑승해 인제 서킷을 달리는 것이다. 높은 가격과 희소성으로 인해 스티어링만 잡고 있어도 저절로 긴장감이 돌
조회수 168 2018-10-18
글로벌오토뉴스
2019 기아 스포티지 더 볼드 시승기
기아 스포티지의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스마트 스트림 1.6리터 엔진을 탑재하고 7단 DCT를 조합했으며 고속도로 주행보조 시스템을 비롯한 다양한 ADAS
조회수 518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시티 커뮤터로서의 역할 톡톡한..혼다 슈퍼커브
슈퍼커브를 구매하게 된 건 소위 말하는 ‘뽐뿌’였다. 스마트폰 최저가를 수소문하는 그 커뮤니티에서 비롯된 건 절대 아니다. 처음 구입을 고려했던 이륜차…
조회수 265 2018-10-16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포르쉐의 첫 전기 스포츠카 가격은
포르쉐의 첫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Taycan)'의 예상 판매 가격이 공개됐다. 포르쉐는 지난 6월 자사 최초 순수 전기 스포츠카 '
조회수 292 2018-10-19
오토헤럴드
전기차 충전소, 구글맵 통해 검색 가능..그 특징은?
구글이 구글맵 앱을 통해 근처 전기차 충전소를 찾을 수 있는 기능을 출시한다. 18일 인터넷 검색 서비스 기업 구글에 따르면, 전기차 충전소 검색 기능은 …
조회수 272 2018-10-18
데일리카
재규어, EV 전문 브랜드로 거듭난다
재규어 브랜드가 EV 전문 브랜드로 거듭날 계획이다. 재규어는 향후 5~7년간 자사의 내연기관 차량을 배터리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러한 계
조회수 284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배터리 방전 걱정 끝, 기아차
기아차가 기존 제주 지역에서 운영하던 전기차 안심출동 서비스를 전국 규모로 확대 개편해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전기차 안심출동 서비스는 전기차 주행 중 갑작스
조회수 441 2018-10-16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구상 칼럼] 자동차 디자인의 획일성과 통일성..그 차이점은?
자동차의 여러 속성 중에서 최근에는 디자인 아이덴티티(design identity)가 메이커나 소비자 모두에게 큰 관심거리이다. 요즈음의 차들은 성능이나 연
조회수 44 2018-10-19
데일리카
[브랜드 히스토리] ‘기술의 닛산’ 브랜드 밸류 높인..알티마
일본차 닛산(Nissan)은 ‘기술의 닛산’이라는 애칭이 늘 따라 붙는다. 이 같은 브랜드 밸류를 높인 건 닛산의 중형세단 알티마로부터 기인한다. 알티마의 혁신
조회수 403 2018-10-17
데일리카
렉서스 드라이빙 타쿠미 이야기
“아키오 군. 레이서가 되라는 것이 아니야. 우선은 이 자동차가 사랑스러운지 미운지를 알아야 해. 자동차와 대화를 하는 거야. 자동차는 생물이기 때문에 계산만으
조회수 181 2018-10-16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환경부, 전국 운행차 배출가스 특별단속
환경부는 겨울철 미세먼지 고농도에 대비하기 위해 10월 17일부터 11월 16일까지 전국 17개 시도와 함께 273곳에서 운행차 배출가스 초과 차량을 집중 단속
조회수 65 2018-10-18
글로벌오토뉴스
“소비자에게 딱 맞는 차(車)..이젠 빅데이터 분석 통해 고른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나에게 맞는 차를 찾아준다.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은 혁신 대학 미네르바 스쿨과 협업을 통해 빅데이터를 활용해 ‘나에게 맞는 차’…
조회수 18 2018-10-19
데일리카
가을 행락철 사망ㆍ음주사고 급증, 관광버스가 최다
도로교통공단이 최근 3년간(2015년~2017년)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가을 행락철인 10월~11월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그로 인한
조회수 65 2018-10-18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