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反 디젤 정서를 넘어 정책으로 확실히 굳혀 가는 유럽

오토헤럴드 조회 수1,629 등록일 2018.10.08

유럽이 반디젤 정서를 확실히 굳혀가고 있다. 기존 도심 중심부에 한해 디젤자동차에 대한 출입을 금지하는 것을 넘어서 국가 전체적으로 디젤자동차의 입지를 좁혀 나가고 있다. 유럽 전역으로 퍼지는 반디젤 정서는 이제 국가정책화의 길로 접어들었다.

독일은 바로 어제 독일 대도시에 등록된 노후 디젤차에 대한 현대화 작업에 착수한다고 밝혔고, 프랑스에서는 르노가 구형 디젤차 소유자들이 새 차를 살 경우 10만유로(11,500 달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덴마크 중앙정부는 2030년까지 디젤은 물론 가솔린 자동차까지도 완전히 판매를 끝낼 방안을 내놓겠다고 말한다.

유럽 최대 자동차 메이커인 폭스바겐도 독일 시책에 편승하고 있다. 독일의 교통장관인 안드레아스 쉐어(Andreas Scheuer)와 환경 장관 스벤자 슐츠 (Svenja Schulze)는 최근 기자회견에서 “독일 대도시의 위험한 질소산화물 수준을 방지하기 위해 오래된 자동차들에 대한 퇴출 혹은 업그레이드 비용을 정부가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몇일 후 폭스바겐은 이에 대한 비용을 적어도 수천 유로 수준으로 지원하겠다고 선언했다. 일명 ‘트레이드-인 보너스(Trade In bonus) 프로그램’을 수립한다는 이야기다.

여기에는 독일을 비롯한 유럽의 환경단체 역할이 컸다. 이들은 유럽의 여러 대도시 정부를 비롯해 중앙정부까지 광범위한 영역에 걸쳐 소송을 제기했다. 환경단체들이 기준으로 삼은 건 2016년 12월 EU 대기오염 물질의 배출규제를 강화하는 신규 배출상한 지침(NEC)이다.

이 지침의 내용 중 디젤자동차와 관련이 높은 사항은 2030년까지 질소산화물(NOx)을 무려 63%나 감축해야 한다. 시내 중심부를 휘젓는 노후디젤차나 상용차들이 주요 타겟이 되는 셈이다. 독일 정부는 아예 지자체 쓰레기 트럭이나 거리 청소기, 배달용 밴들이 매일 운행되는데 이런 차들의 디젤엔진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한다.

2018년 이전까지 정부차원의 움직임보다는 지자체 중심의 디젤자동차에 대한 개선이 진행됐지만 지금은 서유럽 국가 중심으로 중앙정부가 직접 나서고 있다. 여기에는 그 동안 지자체 중심으로 진행됐던 디젤차 개선 프로그램이 효과를 얻지 못했다는 반성의 목소리가 여론의 주목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구형 디젤차의 문제는 독일 혼자만의 문제가 아니며 유럽 전역의 도시를 넘어 국가에서도 운행금지를 고려 중이다. 신형 모델들은 강화된 배출가스 기준을 넘기 위해 많은 장치를 추가해야 하며 일부는 아예 디젤차를 내놓지 않고 있다. 한국과 아시아를 비롯한 여러 국가에 경쟁적으로 디젤차를 수출하는 것과는 상반된다.


마이클 김 기자/ksh20140324@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포르쉐의 첫 전기 스포츠카 가격은
포르쉐의 첫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Taycan)'의 예상 판매 가격이 공개됐다. 포르쉐는 지난 6월 자사 최초 순수 전기 스포츠카 '
조회수 283 2018-10-19
오토헤럴드
국토부, 스마트폰 개발사와 손잡고 거리 사각지대 원천 봉쇄
국토교통부가 스마트폰 서비스 개발사와 협업을 통해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를 활용한 보행자 안전서비스 개발에 착수한다. 18일 국토부는 이 같이 밝히고
조회수 39 2018-10-19
오토헤럴드
콘티넨탈, 기계학습 기반 ADAS 개발
콘티넨탈이 기계학습을 도입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컨티넨탈은 독일 다름슈타트 공과 대학과 공동으로 도시 교통의 운전자를 지원하도록 설계된
조회수 44 2018-10-19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산업 한 눈에 볼 수 있는..’2018 오토위크’ 일산 킨텍스서 개막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가 개막했다. 국토교통부와 오토위크 조직위원회는 19일 개막식을 열고 오는 21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3일간 ‘2…
조회수 42 2018-10-19
데일리카
부가티, 자사 최초의 SUV 모델 개발 중
람보르기니, 롤스로이스에 이어 부가티도 SUV 모델 출시에 합류했다. 올 1월 부터 부가티의 새로운 CEO로 취임한 스테판 윙켈만은 2018 파리모터쇼에서 진행
조회수 45 2018-10-19
글로벌오토뉴스
영국의회,
영국 의회 위원회는 19일, 가솔린과 디젤차량의 판매 금지 조치를 기존 계획보다 8년 앞당겨 2032년부터 실시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영국은 배터리 전기차 기술
조회수 49 2018-10-19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내연기관의 터보 컴파운딩 기술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후 변화가 급격하게 진행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온난화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CO2의 저감 기술 중 내연기관의 터보 컴파운딩 기술에 대해서
조회수 47 2018-10-19
글로벌오토뉴스
포드·마힌드라, 추가 기술 제휴 발표..쌍용차에 미칠 영향은?
포드가 마힌드라와의 추가적인 협업을 발표했다. 두 회사의 제휴는 전기차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비즈니스투데이 등 주요 외신들은 18일 포드와 마힌드…
조회수 48 2018-10-19
데일리카
현대파워텍·현대다이모스, 합병 추진..변속기 업계 ‘파란’
현대자동차그룹의 부품계열사인 현대파워텍과 현대다이모스가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합병을 추진한다. 현대다이모스는 19일 오후 이사회를 열…
조회수 57 2018-10-19
데일리카
요즘 뜨는 ‘그 차’ 디자이너..그들의 과거작 살펴보니...
자동차 디자인은 그 차에 대한 첫 인상을 남기는 데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자동차 업계가 스타급 디자이너를 경쟁적으로 영입해오는 이유다. 디자이너들…
조회수 73 2018-10-19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