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렉서스 ES 300h, 일상으로의 초대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300 등록일 2018.10.04


렉서스 ES가 풀체인지 모델로 국내 시장 공략을 시작한다. 첫 수입 당시 넓은 실내공간과 정숙성으로 인기를 얻었던 ES 모델은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인기를 유지하고 있었다. 특히 조용함과 동시에 연료도 절약할 수 있었던 ES 하이브리드는 국내에서도 상당히 많이 판매되어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ES 하이브리드를 많이 판매한 나라’가 되었고 경쟁 제조사에서 동급의 자동차를 제작할 때 벤치마킹 모델로 사용하기도 했다.

렉서스는 신형 ES300h와 함께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하이브리드 리딩 컴퍼니’로의 길을 걷고자 한다. 하이브리드의 가능성을 보고 일찍부터 그 길을 걸어왔고 이제 ‘The Power Of h’를 앞세운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운전이 재미없다는 공식을 깨고 이제는 ‘감각적인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추구하고자 한다. 디자인부터 시작해 모든 것이 치밀하게 제작되었고, 모든 것은 인간의 감성을 향한다. 그리고 ES300h는 그 감성의 대중화를 말한다.

신형 ES는 라이프스타일 속에


렉서스 ES는 등장 이후 렉서스 내 베스트 셀링카로써의 지위를 계속 유지해 왔다. 그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정숙성과 탑승객에게 편안함을 주는 승차감 그리고 넓은 실내공간이 주목을 받았었다. 그러나 변화를 시작하고 있는 렉서스인 만큼 기존 ES의 장점을 잇는 것만으로는 부족함이 있었을 것이다. 그래서 신형 ES는 큰 변혁을 이룰 필요가 있었다. 기존의 장점을 유지하면서도 새로운 장점을 만들어나갈 필요가 있었던 것이다.

신형 ES는 럭셔리 스포츠 쿠페인 LC로부터 시작되어 LS로 이어지고 있는 변혁을 계승해야 했다. 그렇다면 ES의 정체성은 어디에 있는 것인지가 중요한데, 그 힌트는 기존 ES가 항상 움직이고 있는 일상 속에 있었다. 자신의 몸에 꼭 맞는 셔츠와 수트를 입고 시계를 차며 음식을 먹는, 자신에게 잘 맞춰져 있는 소소한 일상이 ES가 지향해야 하는 길이다. ES는 단순히 움직이는 자동차가 아닌, 운전자와 탑승자에게 맞춰지는 생활의 일부가 되는 것이다.


ES를 새로 개발하면서 중점을 둔 것은 두 가지. 하나는 신형 LC와 LS로부터 이어지는 ‘감성적인 주행 감각’. 또 다른 하나는 ‘최상의 쾌적함에 대한 진화’이다. 최상의 쾌적함은 공간에서 만들어지는 것으로 그 동안 이 부분에서는 강점을 갖고 있는 ES 였지만 ‘한 눈에 반하는 디자인을 갖춘 자동차’로써의 변화도 동시에 진행해야 했기 때문에 좀 더 치밀하게 공간을 구성할 필요가 있었다.

감성적인 주행 감각은 그 동안의 ES를 고려해 보면 새롭게 추구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그래서 그 감성과 맛을 만들어내기 위해 개발을 시작하는 시점부터 LC, LS의 치프 엔지니어들과 함께 모여 차량을 교대로 탑승하며 맛을 만들어나갔다고 한다. 100km/h를 넘는 고속 주행은 물론 30km/h의 낮은 속력에서도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만들 수 있는지, 노면이 나쁜 도로에서도 최상의 승차감을 유지할 수 있는지, 그 모든 것이 도전에 가까웠다.


최상의 쾌적함에 대한 정의도 다시 정했다. 주목한 것은 ‘인간의 눈의 움직임’. 눈이 상하로 자주 움직일수록, 진동에 따라 여러 방향으로 굴러갈수록 피로가 느껴진다는 점을 고려하여 눈의 움직임을 되도록 감소시키는 방향으로 개발이 진행됐다. 이를 위해서 진동, 주파수에 관한 연구까지 진행되었다. 또한 단순히 조용한 공간을 만들기 위한 것이 아니라 안락함을 추구하며 조용한 공간을 만들어내기 위해 귀에 들려오는 소리에도 집중했다.

실내 공간의 확보 역시 기민하게 이루어졌다.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하는 데 있어 제일 좋은 것은 사실 박스형 디자인이지만, 렉서스의 디자인을 담기 위해서는 박스형을 구사할 수 없다. 그러나 헤드룸 등 공간을 확보해야만 탑승객이 편안함을 느낄 수 있기에 제일 먼저 구사한 것은 ‘시트의 높이를 낮추는 것’이었다. 그 외에도 공간을 확보하기 위한 여러 가지 기술 구사를 통해 변화가 생겼고 상대적으로 넓은 공간이 확보되었다.


결론적으로 신형 ES는 ‘오감에 호소하는 두근거림’을 만들어내는 자동차가 되었다고 한다. 이후 사장인 도요다 아키오가 직접 스티어링을 잡았는데, 그는 출발하자마자 바로 100km/h까지 속력을 올리는 다소 거친 스타일을 갖고 있다고 한다. 그런 그가 ES의 주행을 마치고 주행 능력에 있어서 상당히 높은 평가를 내리면 만족했다고 하니 이에 대해서는 기존의 편견을 접고 기대를 해도 좋을 것이다.

좀 더 일상으로 들어가는 렉서스


렉서스는 ‘장인 정신’을 중시한다. 과거 특징이 없는 다소 평범한 고급 브랜드였던 렉서스를 좀 더 가치 있는 브랜드로 이끌어낼 수 있었던 것은 오랜 기간 실력을 갈고 닦으며 경지에 오른 장인이 부품을 만들어내고 미를 담아내고 움직임을 다듬는, 정성을 통해서였다. 직접 만들어내는 것의 가치를 알고 있기에 이를 존중하며 성장하는 브랜드로 전환할 수 있었고, 그것을 한국에서도 ‘렉서스 크레이티브 마스터즈’를 통해 실현하고 있다.

또한 하이브리드에 그리고 고객에게 더욱 더 집중하게 될 것이다. ES는 일반 가솔린 엔진도 탑재하지만 국내에 들어오는 모델은 ES300h 이다. 그 이유는 기존에 판매된 ES 모델 중 90% 가량이 하이브리드 모델이었다는 것에 기인한 것으로, 선택의 집중에 가깝다. 과거에도 내구성은 중시되었지만, 이제 내구성 뒤에 하이브리드라는 것이 주요 구매 이유가 되었고 그 뒤에는 디자인이 중시되어 렉서스 내에서도 많은 것이 변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고객의 소리를 듣기 위해 주요 임원들이 렉서스 매장에서 직접 일하며 의견을 수집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매장이 좀 더 고급스러우면서도 친근감 있게 다가갈 수 있는 곳으로 변했고 판매 및 서비스망도 지금보다 확충될 예정이다. 올해 안으로 3개의 판매 겸 서비스 망이 확충되고, 내년에는 더욱 더 늘어날 것이다. 이제 렉서스는 한국에서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브랜드’로써 다시금 태어나고자 한다.


과거 렉서스 ES의 구매 고객들은 평균 연령이 상당히 높았고, 미국에서는 한 때 65세까지 증가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제 ES는 좀 더 과감한 디자인과 감성적인 주행을 내세워 그 연령을 상당히 낮추고자 한다. 어려지는 것이 아닌 젊어지는 것으로, 누구나 보편적으로 탈 수 있으면서도 젊음을 느낄 수 있게 만드는 것이다. 그 결과는 서서히 드러나고 있으며, 한국에서는 이제 30대의 ES 구매 문의도 생겼다고 한다. ES는 이제 ‘전 세대에 대해서 일상으로의 초대’를 꿈꾼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렉서스
    모기업
    토요타
    창립일
    1988년
    슬로건
    Amazing in Motion
  • 렉서스 렉서스 ES 종합정보
    2018.10 출시 중형
    휘발유 2487cc 복합연비 17.0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프리미엄 브랜드 DS, DS 7 크로스백과 함께 국내 상륙
프랑스의 프리미엄 브랜드 DS 오토모빌이 플래그십 SUV 모델 ‘DS 7 크로스백’과 함께 드디어 다음 달 8일 국내에 상륙한다.1955년 선보인 최초의 DS
조회수 67 10:18
오토헤럴드
한국지엠, 머슬카 쉐보레 ‘더 뉴 카마로 SS’ 사전계약 실시.. 가격은?
한국지엠이 더 뉴 카마로 SS를 내놨다. 한국지엠(사장 카허 카젬)은 13일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더 뉴 카마로 SS(The New Camaro SS)를
조회수 798 2018-12-13
데일리카
혼다, 굿 대디를 위한 전천후 대형 SUV ‘뉴 파일럿’ 출시
혼다코리아가 전천후 대형 SUV 뉴 파일럿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혼다 SUV 라인업의 맏형인 파일럿은 온 가족이 일상 생활뿐만 아니라 아웃도어 라이프스타
조회수 1,174 2018-12-13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르노 브랜드, 2018 웹어워드 자동차 분야 대상 수상
르노 브랜드 홈페이지가 13일 사단법인 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가 주최하는 ‘2018 웹어워드코리아’에서 자동차 분야 대상을 수상했다. 르노 브랜드 홈페이지는 201
조회수 43 10:18
오토헤럴드
현대차
현대자동차가 13일(미국 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가 선정하는 ‘2019 세계 10대 엔진’에 넥쏘의 수소전기 파워트레인과 코나 일
조회수 66 10:19
오토헤럴드
기아차, 3세대 쏘울 펫네임
국내 고객들의 삶을 활기차게 해줄 기아차 ‘쏘울 부스터’의 출격이 임박했다. 기아자동차는 13일(목) 지난 2018 LA 오토쇼에서 첫 선을 보인 3세대 쏘울
조회수 717 2018-12-13
글로벌오토뉴스
맥라렌, 600LT 국내 론칭
맥라렌의 공식 수입원인 맥라렌 서울이 13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에 위치한 대선제분에서 ‘600LT 론칭 미디어 데이’ 행사를 열었다. 맥
조회수 156 2018-12-13
글로벌오토뉴스
럭셔리 하이 퍼포먼스카 추구하는 마세라티..수입차 시장서 ‘약진’
최근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럭셔리카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의 하이 퍼포먼스 브랜드 마세라티의 약진이 눈에 띈다. 13…
조회수 153 2018-12-13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토요타와 BMW의 콜라보레이션 신형 수프라 사진 유출
지난 여름 영국에서 개막한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 이벤트를 통해 데뷔했던 신형 수프라가 위장막이 전혀 없는 전면부 장면이 포착됐다. 위장을 한 채로 굿우드
조회수 299 2018-12-13
오토헤럴드
2018 LA 모터쇼 - 알칸타라, 알칸타라 채택한 새로운 차량 모델 공개
알칸타라는 2018 LA 오토쇼에서 포르쉐와 BMW 등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들이 차량 내부의 소재로 알칸타라를 채택했다고 13일 밝혔다. 또한, 전기차 전문 제
조회수 150 2018-12-13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더 커진 ‘A4 아반트‘ 주행 테스트 포착..출시 일정은?
2019년 데뷔를 준비중인 아우디 A4 아반트의 주행 테스트 장면이 포착돼 주목된다. 10일(현지시각) 영국의 자동차매체 오토익스프레스는 혹한기 테스트 중인…
조회수 718 2018-12-11
데일리카
포르쉐, 신형 마칸 S 공개
포르쉐가 강력한 성능의 신형 마칸 S(The new Macan S)를 새롭게 선보이며, 자사 콤팩트 SUV 세그먼트 라인을 더욱 확장한다. 2014년 첫 선을
조회수 697 2018-12-11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모던 아메리칸 - 쉐보레 카마로 SS 시승기
쉐보레 카마로 SS를 시승하기 위해 AMG 스피드웨이를 찾은 이른 아침. 함박눈이 쏟아지고 있다. 트랙주행은 어렵다는 말에 짧은 탄식이 흐른다. 일반도로와 AM
조회수 36 09:43
글로벌오토뉴스
코지하우스 - 현대 팰리세이드 2.2 디젤 시승기
현대차 SUV 라인업의 맏형인 팰리세이드가 출시되었다. 현대차는 용인의 한 스튜디오에서 신차발표회와 함께 온로도와 오프로드를 함께 체험할 수 있는 시승행사를 개
조회수 508 2018-12-12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팰리세이드 솔직 평가
과거 '베라크루즈'를 생각하거나 수입 프리미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감안하고 현대자동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PALISADE)
조회수 368 2018-12-12
오토헤럴드
2019 제네시스 G70 3.3T HTRAC 시승기
제네시스의 G70 2019년형 모델을 시승했다. 세계 최초로 3D 클러스터를 도입하고 다이내믹 AWD 시스템을 채용하는 등 상품성을 향상시킨 것이 포인트다. 그
조회수 1,275 2018-12-12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전기차 시장..이젠 전기차 시대!
올해 전기차 보급 대수는 3만대를 상회하며 지난 7년 동안 보급된 누적 대수를 뛰어 넘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가 개막됐다는 얘기다. …
조회수 32 09:46
데일리카
[전기차 상식] PHEV(?) FCEV(?)..그 종류도 다양한 전기차의 세계
전기를 동력원으로 사용하는 자동차들이 많아졌다. 순수 전기만으로 움직이는 자동차가 있는 반면, 내연기관을 보조하거나 그 반대의 역할을 하는 자동차도 존…
조회수 901 2018-12-12
데일리카
테슬라, 람보르기니보다 빠른
올 가을 국내서 처음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X'의 본격적인 고객 인도를 실시한 테슬라코리아가 모델 X 100D와 75D에 이어 최
조회수 2,973 2018-12-10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ID R, 뉘르부르크링 전기차 기록 수립에 도전
진보적인 기술을 담은 레이스카의 경쟁은 자동차 기술 개발결과를 대중에게 알리고 시판차의 신뢰를 쌓는 데 여전히 중요한 덕목이다.폭스바겐의 전기차 기술의 총아인
조회수 138 2018-12-10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흥곤 칼럼] 중고차 시장, 품질은 좋은데 낮은 가격대..왜?
12월 중고차 시장은 중고차 가치를 가장 많이 떨어뜨리는 연식변경 영향으로 대부분의 중고차가격이 하락된다. 여기에 중고차 구매에 관심을 가졌던 소비자…
조회수 65 10:07
데일리카
[TV 데일리카] 눈길 모은 ‘카마로’ 1~6세대..역시 근육질의 ‘머슬카’
한국지엠은 13일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더 뉴 카마로 SS를 공개했다. 스피드웨이에서는 특히 1967년 처음으로 생산된 카마로 1세대를 비롯해 6세대에 이
조회수 354 2018-12-13
데일리카
[칼럼] 130년의 자동차 생태계를 바꿀 현대차 수소 전략
이론이 있지만, 자동차의 역사는 1886년 칼 벤츠의 모터바겐을 시작으로 본다. 그가 만든 내연기관의 원리로 132년이 지난 오늘까지 전 세계에 13억대 이상의
조회수 144 2018-12-12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아우디, 자율주행 이후
아우디가 '2019 CES'를 통해 차량용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공개한다. 해당 시스템은 향후 선보일 e-트론 SUV에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
조회수 39 09:45
오토헤럴드
2019 CES  아우디, 새로운 카 엔터테인먼트 기술 공개 예정
내년 1월에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되는 CES에서 아우디는 자동차 내부를 놀이공원으로 바꾸는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완전히 새로운 도로용 엔터테인먼트 형식과
조회수 108 2018-12-13
글로벌오토뉴스
차량용 디스플레이 그리고 클러스터의 변화
과거의 자동차에는 디스플레이라는 개념이 없었다. 대부분의 정보는 바늘을 통해서 움직이는 아날로그 방식의 계기반을 통해 운전자에게 전달했고, 목적지까지 가는 길은
조회수 171 2018-12-13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울산시와 수소에너지산업 및 수소전기차 확대를 위한 상호협력 MOU 체결
현대차와 울산시가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실증 사업을 통해 수소사회 구현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자동차와 울산광역시, 울산테크노파크는 13일(목) 울산광역시청에서 ‘
조회수 81 2018-12-13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