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디이스 폭스바겐그룹 회장, 전동화 전략 고충..“예상보다 지출 크다”

데일리카 조회 수935 등록일 2018.09.14
폭스바겐, 전기차 I.D. 라인업(I.D. 버즈, I.D., I.D. 크로즈)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폭스바겐그룹의 전동화 전략에 변수가 발생했다. 계획된 투자 집행 금액 보다 높은 액수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헤르베르트 디이스(Herbert Diess) 폭스바겐그룹 회장은 14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전기차 개발 비용이 당초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전동화를 위해선)당초 계획했던 금액 보다는 더 많은 투자가 이어져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경쟁사들이 더 빠른 진전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고 덧붙였다.

헤르베르트 디이스 폭스바겐그룹 회장


폭스바겐그룹은 ‘로드맵 E'로 알려진 전동화 전략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연간 300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할 계획으로, 폭스바겐, 아우디, 포르쉐, 스코다, 세아트를 통해 총 80여종의 전기차를 선보일 예정이다.

배터리 부문에만 투자된 금액은 500억 유로(한화 약 65조원)로, 폭스바겐그룹은 이를 위해 삼성 SDI, LG화학 등 국내 배터리 업체들과의 공급 계약을 체결한 상황이다.

투자 금액이 당초보다 높아질 것이란 점은, 경쟁사의 전기차 성능이 폭스바겐그룹의 예상을 웃돌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되지만, 생산 원가의 상승세도 무시할 수 없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포르쉐, 타이칸 EV


특히, 배터리 제조 원가의 50%를 차지하는 리튬, 코발트, 니켈 등의 광물은 주요 변수로 꼽힌다. 글로벌 경제 통계 사이트인 트레이딩 이코노믹스에 따르면, 리튬의 거래 가격은 전년 대비 30.91%, 니켈은 36.79% 상승했다. 특히 코발트 가격은 같은 기간 77.21% 상승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한정된 광물 자원인 데다, 채굴 지역의 정치적 불안정성으로 인한 수급 불안정이 주된 이유다. 이 광물들은 남미, 아프리카 지역 등지에서 집중적으로 채굴되고 있다.

디이스 회장은 투자금액 확대를 위해선 영업이익률 확대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폭스바겐그룹은 지난 해 2307억 유로(한화 약 302조원)의 매출액을 기록,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한 바 있다. 영업이익률은 6%.

아우디, E-트론


그는 “미래를 위해선 더 높은 이익이 필요하다”며 “4% 정도는 이익이 발생해야 하며, 5~6%는 되어야 투자가 가능하고 7~8% 선에선 위기에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폭스바겐그룹은 오는 2025년까지 8%의 영업이익률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향후 7년간 최소 6% 이상의 영업이익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힘 실리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 부회장으로 승진..그 배경은?
수소차, 2030년 700만대 운행 전망..맥킨지 분석
토요타, 야리스 GR 스포트 공개..고성능 핫해치
[TV 데일리카] 가파르게 성장한 한국 자동차 산업..경쟁력 더욱 높이려면...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렌더링 이미지 공개..트럭도 수소차 시대
“잘못된 정책..일자리 수만개 잃게 할 것”..재규어랜드로버 CEO의 경고
폭스바겐, 3D 프린터로 부품 생산 연구..3년 이내 상용화 목표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포드, 차세대 기술 탑재한 F-시리즈 슈퍼 듀티 픽업 공개
포드가 차세대 기술이 탑재된 F-시리즈 슈퍼 듀티 픽업을 공개했다. 새로운 F-시리즈 슈퍼 듀티는 7.3ℓ V8 엔진이 최초로 도입됐으며 기존 6.2 ℓ V8
조회수 36 14:16
글로벌오토뉴스
중고차부터 불기 시작한 픽업 열풍, 인기 모델 거래 급증
미국 자동차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픽업트럭 열풍이 국내에서도 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판매대수 순위 1위부터 3위까지를 모두 픽업트럭이 차지한 미국은
조회수 41 14:15
오토헤럴드
드 로스 모조스 르노 부회장, 부산공장 방문..최종 경고(?)
르노삼성이 노사합의가 지연되면서 부분파업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드 로스 모조스 르노그룹 부회장이 르노삼성 부산공장을 전격 방문, 그 배경에 관심…
조회수 34 14:15
데일리카
포드, 직원이 제기한
미국 포드가 자사 차량의 연비가 과대 표시되거나 배기가스 배출량이 축소됐는지에 대해 대대적인 조사를 벌인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9월, 일부 직원이 주
조회수 28 14:14
오토헤럴드
아우디, ‘신형 SQ5 TDI’ 공개..기존 Q5와 달라진 점은?
아우디가 22일(한국시간) 디젤 엔진을 탑재한 ‘신형 SQ5 TDI’를 발표해 주목된다. 새 모델은 기존의 Q5에 비해 엔진 뿐만 아니라 디자인과 인테리어가 업
조회수 36 14:14
데일리카
넥쏘가 수소폭탄? 수소전기차 안전성 믿어도 되나요.
"수소 폭탄요? 우리나라는 아직 그런 능력을 갖추고 있지도 않은데 수소 전기차가 수소 폭탄이면 그건 대단한 거죠" 충남 홍성군 내포 수소 스테이션에서 만난 충남
조회수 26 14:13
오토헤럴드
푸조, ‘508 PSE 콘셉트’ 공개 계획..고급스런 감각 ′물씬′
푸조는 다음달 개막하는 ‘2019 제네바 모터쇼’에서 고성능 하이브리드 세단 ‘508 PSE’ 콘셉트를 공개할 계획이다. 508 ‘PSE’라는 고성능을 뜻하는
조회수 25 14:12
데일리카
혼다, 영국 공장 2021년 폐쇄 결정..터키서도 생산 축소
혼다가 영국 공장 폐쇄를 공식화한 가운데, 터키에서도 생산 축소를 결정했다. 혼다는 21일(현지 시각) 발표한 공식 입장문을 통해 오는 2021년 영국 스윈던
조회수 19 14:11
데일리카
르노삼성, 차별화를 위한 마케팅 전략 더 강화해야
자동차산업의 그림을 그리기가 쉽지 않다. 특히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하는 정치적인 이슈에 의해 흔들리는 구조로 인해 미래의 불확실성은 더 커지고 있다. 한국의
조회수 22 14:11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투싼 N라인 티저 이미지 공개..SUV도 고성능으로...
고성능 N 브랜드를 적용한 첫 SUV 출시가 임박했다. 현대자동차는 21일 투싼 N라인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투싼 N의 출시설이 외신들을 통해 전해진지
조회수 43 14:10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