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1등의 여유가 돋보이는..현대차 더 뉴 아반떼

데일리카 조회 수2,818 등록일 2018.09.10
현대차, 더 뉴 아반떼


[남양주=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안정적인 직장을 잡고, 연차가 쌓여감에 따라 차를 사는 친구들이 많아졌다.

그리고, 여전히 아반떼는 첫 차를 선택하는 사람들의 선택지상의 유력한 후보로 남아있다. 소형 SUV가 시장의 대세로 떠올랐음에도 말이다.

준중형 세단의 인기가 시들해졌다고는 하지만, 아반떼는 여전히 판매 실적 상위권에 랭크되는, 모름지기 국내를 대표하는 준중형 세단이다.

그런 아반떼가 근래엔 시끄럽다. 상품성이야 딱히 논하지 않아도 될 수준이지만, 파격적으로 바뀐 디자인 때문이다. 네티즌들의 설전 그 중심에 섰던 GDi 엔진도 ‘스마트스트림’이라는 차세대 파워트레인으로 바뀌었다.

신형 아반떼는 ‘이름값’을 하는 존재일까. 경기도 남양주에서 춘천을 오가는 왕복 100여km에서 신형 아반떼를 시승했다.

현대차, 더 뉴 아반떼


■ 적응이 필요할 것 같은 디자인

출시 초기부터 논란이 많았던 디자인이다. 워낙에 파격적인 모습이기 때문이다.

전면부 디자인은 한 마디로 ‘뾰족뾰족’하다. 과거 쌍용차 액티언을 처음 봤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다. 강인한 인상이지만, 낯설다는 뜻이다.

삼각형 기조의 헤드램프는 그릴과 교차되는, 연속성을 지닌 형상이다. 때문에 차량의 전면부를 바라보자니, 본능적으로 그릴 주변에 시선이 몰린다. 그런데, 사고가 나면 헤드램프의 수리비 까지 걱정되는 건 기분 탓일까.

페이스리프트 모델이지만, 전면부 디자인은 ‘풀 체인지’ 모델이라도 믿을 것 같다. 보닛이나 펜더 등 주요 부품들을 교체하지 않는 특성상 더욱 그렇다. 이는 비슷한 시기 선보여진 투싼 페이스리프트와는 차이다.

현대차, 더 뉴 아반떼


신형 아반떼는 범퍼는 물론, 보닛과 펜더의 형상까지 변경됐다. 다소 어색해 보일 수 있지만, 디테일하게 보자면 딱 맞아 떨어지는 면이 제법 인상적이다. 꼭 맞는 퍼즐이나 블록처럼 빈 틈 없는 면이 인상적이다.

활공하는 전투기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하지만, 인상이 강인하다는 것 외에는 잘 모르겠다. 날렵하다는 느낌은 되려 측면부에서 강하게 느껴진다. 제원 상으로는 설명이 안되는, 낮게 자세를 웅크리고 있는 모습이다.

전면부는 차츰 적응될 수 있겠는데, 후면부가 아쉽다. 쏘나타가 생각나서가 아니라, 준중형차에 이런 디자인이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해서다.

번호판이 아래로 내려갔다는 점이 특히 그렇다. 차체를 커보이게 하기 위한, 전통적인 기법이다. 큰 차를 선호하는 나라라고는 하지만, 커보이는 디자인을 추구하는 건 최근 현대차의 디자인 기조와는 거리가 멀기 때문이다.

범퍼 하단에 자리잡은 디퓨져도 살짝 아쉽다. 조금 더 과격하거나, 없었으면 좋았을텐데, 이도 저도 아닌 느낌이다. 아반떼 스포츠가 염두된 탓일까.

현대차, 더 뉴 아반떼


■ 중형급 수준의 편의사양

인테리어는 기존 아반떼의 기조를 유지한다. 그럼에도 특유의 밋밋함은 많이 옅어졌다.

대시보드는 카본 패턴이 적용돼 입체적인 감각을 더했고, 송풍구엔 금속 패턴이 적용돼 자칫 심심할 수 있는 형상에 위트를 더했다. 버튼류에도 금속 질감을 내는 몰드를 추가해 고급감을 더한 모습이다.

스티어링 휠의 형상도 변경됐다. 기존 아반떼 오너들이라면 다소 배가 아플 수 있겠다. 이전 디자인이 못생겨 보일 수 있을 정도로 잘 어울려서다. 벨로스터, i30, 아이오닉 등에서 선보여진 스티어링 휠 디자인은 현대차의 준중형 라인업에 통일성을 추구한다는 점에서도 잘 맞는 선택이다.

2열은 181cm의 성인 남성이 앉기에 부족함이 없다. 1열 탑승자가 표준 시트포지션을 취해도 무릎 한 개 정도의 레그룸이 확보되는 모습이다. 패밀리세단으로서도 손색이 없을 것이란 뜻이다.

현대차, 더 뉴 아반떼


신규 적용 사양은 근래 현대차의 기조에 맞는 커넥티드 서비스, 능동형 안전 사양 등에 집중된 모습이다.

신형 아반떼에는 차로이탈방지보조, 운전자주의경고, 후방교차추돌경고 등이 신규 적용됐으며, 안전하차보조 기능의 경우, 동급에선 최초로 적용됐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대폭 강화됐다. 서버형 음성인식 ‘카카오 i'와 재생중인 음악을 인식해 곡의 정보를 찾을 수 있는 ’사운드 하운드‘ 등 인공지능 기반의 첨단 사양을 추가했으며, 안드로이드 오토,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공기청정모드도 추가됐다.

■ 만족스러운 정숙성, 의외의 연비

시승 차량은 아반떼의 볼륨 모델에 속하는 1.6리터 가솔린. 새로운 파워트레인인 스마트스트림 G 1.6 엔진과 IVT 무단변속기가 적용됐다. 최고출력은 123마력, 최대토크는 15.7kg.m 수준이다.

현대차, 더 뉴 아반떼


기존의 GDi 엔진 대비 눈에 띄는 건, 줄어든 출력도 아닌 정숙성이다. 기존의 아반떼도 정숙성은 부족함이 없었지만, 직분사 엔진 특유의 짤짤거리는 엔진음을 찾아볼 수 없기 때문이다. 주행 상황에서의 정숙성 또한 만족스럽다.

제원상 17마력의 출력이 줄었지만, 부족하다는 느낌은 없다. 특정 단수가 아닌, 유동적인 움직임으로 동력을 전달하는 IVT 변속기 덕이다.

무단변속기 특유의 패턴에 이질감을 느끼는 국내 소비자들에 대한 배려도 돋보인다. 고회전 영역까지 회전계가 치솟는 기존의 무단변속기와 달리, 부단히 속도계를 튕겨내는 모습이다. 때문에 이 차량이 무단변속기가 장착된 차량임을 알지 못한다면, 일반 토크컨버터 타입의 변속기라고 하더라도 믿을 수 있으리라.

다만, 속도를 높여나가는 상황에선 영락없는 무단변속기의 모습이다. 추월을 위해 액셀러레이터에 힘을 주면, 변속 없이 그대로 고회전 영역까지 바늘이 휘어진다.

그간 무단변속기를 꺼렸던 이유는 치솟는 회전계에 비해 가속이 더딘 움직임 탓이었다. 일부 제조사가 이런 모습을 보이긴 했지만, 아반떼는 이와는 달리 부지런히 속도를 올린다.

현대차, 더 뉴 아반떼


고속 주행에서의 안정성도 만족스럽다. 이전 아반떼부터 꾸준히 개선되어 왔던 점이기에, 좋다 나쁘다를 더 이상 논하는 건 필요 없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승차감은 단단한 감각에 가깝지만, 유럽이 타깃인 i30보다는 조금 더 뉴트럴한 느낌에 가깝다. 급커브 구간이 반복되는 와인딩 로드에서는 일정 부분 차체의 쏠림이 허용되지만, 그 이상으로 과하게 나가거나 흐트러지지는 않는 모습이다.

고속 주행이 반복되는 패턴이었지만, 아반떼는 가솔린 엔진임에도 불구하고 제법 뛰어난 연비를 선사한다. 이날 남양주와 춘천을 오간 왕복 100여km에서 측정된 연비는 16km/l 수준. 복합연비 15.2km/l 보다도 높게 측정됐다.

■ 보편성의 기준을 끌어올린 준중형 세단

딱히 단점을 꼬집기가 어렵다. 그 만큼 보편적이고, 누가 타더라도 좋을 것 같다.

현대차, 더 뉴 아반떼


실제로 지난 해 아반떼의 구매 고객층 중 67%는 현대차의 신규 고객이었다. 그리고 2030층의 구매 비중은 4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여전히 ‘첫 차’로서의 아반떼의 입지는 강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옵션 또한 이에 잘 맞게 구성됐다. 통풍시트 등 운전자에게 집중된 ‘컴포트 패키지 1’은 사회 초년생을, 2열 열선과 에어벤트 등 후석 탑승자가 배려된 ‘컴포트 패키지 2’는 패밀리카를 염두하는 소비자에겐 만족스러운 옵션이 될 수 있다.

가장 인상적인 건 최 하위 트림인 ‘스타일’에서 선택 가능한 ‘스마트 초이스’ 트림이다. 버튼 시동 스마트키, 스마트 트렁크, 오토라이트, 전동접이식 아웃사이드 미러, 후측방 충돌경고, 열선시트, 17인치 휠 등 소위 있어보이는, 그리고 선호도가 높은 사양들로 패키징된 구성은 아반떼에서 가장 선택하기 좋은 구성이리라 생각된다.

기자가 즐겨보는 시사 프로 중, JTBC에서 방영되는 ‘스포트라이트’ 라는 탐사보도 프로그램이 있다. 이 프로그램에선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탐사’를 슬로건을 강조한다. 아반떼가 이와 같이 경쟁자보다 앞서나가는 건, 준중형 세단 시장이 ‘더 나아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 아닐까.

신형 아반떼의 가격은 1.6 가솔린이 1404만~2214만원, 1.6 디젤이 1796만~2454만원, 1.6 LPi는 1617만~2010만원으로 책정됐다.

현대차, 더 뉴 아반떼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아우디 A3, 받은 사람 없는데 지난 달 701대 판매(?)..그 이유는...
기아차 텔루라이드, 뉴욕 패션위크서 공개..美 디자이너와 협업
중고차 시장, BMW 거래량 회복세..“리콜·인증 여부 확인해야”
푸조, 8월 역대 최대 실적 기록..SUV 판매 비중만 91%
신형 BMW Z4, 수도권 외곽서 포착..내년 중 출시 전망
그리하라 새안재팬 사장, “건설기계 전기차로 대체..일본시장 공략”
화재 사태로 ‘실적 반토막’ 났다는 BMW..실제로 그랬을까?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 현대 현대 아반떼 종합정보
    2018.09 출시 준중형 01월 판매 : 5,428대
    휘발유, 경유, LPG 1582~1598cc 복합연비 10.6~17.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신형 쏘나타 심장은 4개, 터보로 배기량 키운 ‘N스포츠’까지
오는 3월 출시를 앞둔 현대자동차 신형 쏘나타(코드명 DN8)의 고성능 터보 버전 윤곽이 드러났다. 2.0 T-GDi 엔진을 탑재해 온 기존 모델과 달리, 2.
조회수 11,008 2019-02-21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90 리무진 출시..가격은 1억5511만원
고급차 제네시스 G90 리무진이 나왔다. 제네시스는 글로벌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G90의 리무진 모델을 출시하고 본격 시판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G
조회수 2,002 2019-02-19
데일리카
인피니티가 선보인 세계 최초의 ‘이것’..“성능·효율 모두 챙겼다”
인피니티가 세계 최초로 양산에 성공한 VC-터보 엔진은 가변 압축비 기술을 적용해 연료 효율성과 성능을 동시에 챙긴 것이 특징이다. 19일 인피니티가 국내…
조회수 1,376 2019-02-20
데일리카
기아차 텔루라이드 연비, 현대차 팰리세이드보다 한 수 위
기아자동차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의 북미 내 공식 연비가 발표됐다. 형제격 모델 현대차 팰리세이드 보다 우수한 기록을 보
조회수 5,694 2019-02-20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BMW·미니, 롤스로이스 이어 레몬법 적용 계획..소비자 권익 ‘확산’
BMW그룹코리아는 정부가 추진 중인 한국형 ‘레몬법’을 2019년 1월1일 이후 차량을 인수한 고객도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소급 적용하기로 결정했다고
조회수 360 2019-02-21
데일리카
올해 연초 출시된 신차 10대 중 8대가SUV인 것으로 나타났다. 저렴한 소형 SUV부터 1억 원이 넘는 고가의 프리미엄 SUV까지 모델 라인업도 고르게 분포해
조회수 966 2019-02-21
오토헤럴드
캐딜락, 신형 CT6··XT6 투입 계획..시장 공략 강화
캐딜락이 새해 공격적인 신차 출시를 예고했다. 21일 캐딜락코리아에 따르면, 신형 CT6와 XT6는 올해 중 국내 시장에 투입될 계획이다. 여기에 중형세단
조회수 762 2019-02-21
데일리카
코란도의 이유있는 자신감은
쌍용차에 코란도(KORANDO)는 단순한 차가 아니다. 1969년 신진자동차 지프로 출발, 1983년 코란도로 이름을 바꾼 이후 대한민국 남성의 로망으로 군림을
조회수 2,876 2019-02-20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렉서스, 차세대 IS에 BMW B58 파워트레인 탑재
렉서스가 스포츠 세단 IS의 차세대 모델에 BMW의 강력한 엔진 B58을 탑재할 것이라는 소식이다. BMW B58은 M340i, 540i, 740i 등에 탑재되
조회수 312 2019-02-21
오토헤럴드
기아차, 제네바 모터쇼서 공개할 소형 SUV
기아자동차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개발 중인 신차가 오는 3월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최초 공개된다. 이에 앞서 해당 차량의 티저 이미지가 유출됐다
조회수 830 2019-02-21
오토헤럴드
기아차, 텔루라이드 美 조지아 공장서 양산 돌입
기아자동차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가 미국 조지아주 웨스트 포인트에 위치한 기아차 조립공장에서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했다.1
조회수 1,364 2019-02-21
오토헤럴드
푸조, 전기차를 위한 새로운
프랑스의 대중차 브랜드 푸조가 다음달 개최되는 '2019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전기차 라인업을 위한 새로운 '라이언' 로고를 공개
조회수 331 2019-02-21
오토헤럴드
현대차 픽업
현대자동차가 북미시장을 겨냥해 개발 중인 가칭 '산타크루즈(Santa Cruz·HCD-15)' 픽업이 디자인 작업을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1
조회수 3,215 2019-02-20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아메리카 프리미엄의 진화,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플래티넘
얼마 전 영화 ‘싱 스트리트’를 다시 감상할 기회가 있었다. 어느 날 첫사랑에 빠진 소년이 그녀에게 잘 보이고 싶어 밴드를 결성하는 과정 그리고 음악 속에서의
조회수 158 2019-02-21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창의적 디자인이 돋보이는..폭스바겐 아테온
폭스바겐이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을 내놨다. 아테온(Ateon)은 스포츠 세단 CC의 후속 모델로 알려져 있으나, CC와 파사트의 장점을 골고루 적용한 새로운
조회수 263 2019-02-21
데일리카
넥쏘가
"수소 폭탄요? 우리나라는 아직 그런 능력을 갖추고 있지도 않은데 수소 전기차가 수소 폭탄이면 그건 대단한 거죠" 충남 홍성군 내포 수소 스테이션에서 만난 충남
조회수 197 2019-02-21
오토헤럴드
가변 압축비의 마법 - 인피니티 QX50 시승기
2019년 시장 점유율 25% 달성이 유력해 보이는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프리미엄 SUV 시장은 가장 주목받고 있는 부문이다. 국내 수입차 판매 가운데 프리미엄
조회수 339 2019-02-20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내 차와의 첫 교감, 자동차 문 손잡이 TMI
처음 자동차가 발명된 이후 지금에 이르기까지 자동차의 모양과 성능은 정말 크게 달라졌다. 또한 이전의 기능과 기술들은 지속적으로 개발돼 새롭고 다양한 기능으로
조회수 325 2019-02-21
카룻
[김필수 칼럼] 위기감 고조되는 르노삼성..생존 전략은?
국내 자동차 산업은 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고비용 저생산 이라는 고정적 공식은 지속되고 있고 전체 경기도 어려워 일자리 창출도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다. …
조회수 110 2019-02-20
데일리카
[단상] 어떤 것을 탑승할 것인지는 소비자가 결정한다
기자가 처음으로 ‘타다’를 이용한 것은 우연이었다. 술을 마실 일이 있을 때는 무조건 자동차를 집에 두고 나오는 것이 개인적인 원칙이기 때문에 교통이 불편한 곳
조회수 515 2019-02-19
글로벌오토뉴스
[임기상 칼럼] 초미세먼지 주범 노후경유차..DPF 장착이 현실적 대안
이달 15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미세먼지 특별법으로 노후경유차의 운행이 전면 제한된다. 미세먼지 특별법이 시행된 첫날 2월 15일, 경기도 고양시 소…
조회수 605 2019-02-19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롤스로이스, 10년 내 모든 차량 EV로 전환한다
롤스로이스는 고객 맞춤형 비스포크 공간인 ‘롤스로이스 부티크’를 전 세계 최초로 서울에 오픈하고, 국내 럭셔리 브랜드 시장에서의 판매 확대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
조회수 170 2019-02-21
글로벌오토뉴스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닛산 리프, 지금까지 37만대
전세계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BEV, PHEV)는 닛산 리프로 나타났다. 유럽 최대의 태양 에너지 및 수소 연구 센터인 ZSW가 발표한 전기차 시장
조회수 94 2019-02-21
오토헤럴드
르노삼성, 이륜차보다 저렴한 전기차 ‘트위지 라이프’ 출시
르노삼성차가 기존 모델 대비 최대 150만원이 더 저렴한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라이프(Twizy Life) 트림을 새로 출시했다.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르노
조회수 577 2019-02-21
오토헤럴드
볼보 최초의 EV 트럭, 고객에게 첫 인도
볼보는 자사 최초의 EV 트럭인 볼보 FL 일렉트릭 (Volvo FL Electric) 1호차를 고객에게 인도했다고 발표했다. 볼보 FL 일렉트릭에 탑재된 EV
조회수 1,050 2019-02-20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SK 텔레콤, 자율주행차 해킹 위험 원천봉쇄 기술 공개
SK텔레콤이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MWC19」에서 ‘양자암호 게이트웨이’, ‘모바일 엣지 컴퓨팅’ 등 차세대 5G 기술을 대거 시연한다. SK
조회수 211 2019-02-20
글로벌오토뉴스
애플, 안면 인식 기술 자동차에 접목 계획..“얼굴로 차 문 연다”
애플이 안면 인식 프로그램을 자동차에 접목하기 위한 특허를 출원했다. 18일 씨넷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7일(현지 시각) 미국 특허청에 ‘…
조회수 369 2019-02-18
데일리카
테슬라, 새로운 차량 보안 시스템 도입
테슬라 미국시장에 판매되고 있는 모델 3를 시작으로 모델 S와 모델 X에 새로운 보안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보안 시스템은 '센트리 모드'라 불리
조회수 507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