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1등의 여유가 돋보이는..현대차 더 뉴 아반떼

데일리카 조회 수2,534 등록일 2018.09.10
현대차, 더 뉴 아반떼


[남양주=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안정적인 직장을 잡고, 연차가 쌓여감에 따라 차를 사는 친구들이 많아졌다.

그리고, 여전히 아반떼는 첫 차를 선택하는 사람들의 선택지상의 유력한 후보로 남아있다. 소형 SUV가 시장의 대세로 떠올랐음에도 말이다.

준중형 세단의 인기가 시들해졌다고는 하지만, 아반떼는 여전히 판매 실적 상위권에 랭크되는, 모름지기 국내를 대표하는 준중형 세단이다.

그런 아반떼가 근래엔 시끄럽다. 상품성이야 딱히 논하지 않아도 될 수준이지만, 파격적으로 바뀐 디자인 때문이다. 네티즌들의 설전 그 중심에 섰던 GDi 엔진도 ‘스마트스트림’이라는 차세대 파워트레인으로 바뀌었다.

신형 아반떼는 ‘이름값’을 하는 존재일까. 경기도 남양주에서 춘천을 오가는 왕복 100여km에서 신형 아반떼를 시승했다.

현대차, 더 뉴 아반떼


■ 적응이 필요할 것 같은 디자인

출시 초기부터 논란이 많았던 디자인이다. 워낙에 파격적인 모습이기 때문이다.

전면부 디자인은 한 마디로 ‘뾰족뾰족’하다. 과거 쌍용차 액티언을 처음 봤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다. 강인한 인상이지만, 낯설다는 뜻이다.

삼각형 기조의 헤드램프는 그릴과 교차되는, 연속성을 지닌 형상이다. 때문에 차량의 전면부를 바라보자니, 본능적으로 그릴 주변에 시선이 몰린다. 그런데, 사고가 나면 헤드램프의 수리비 까지 걱정되는 건 기분 탓일까.

페이스리프트 모델이지만, 전면부 디자인은 ‘풀 체인지’ 모델이라도 믿을 것 같다. 보닛이나 펜더 등 주요 부품들을 교체하지 않는 특성상 더욱 그렇다. 이는 비슷한 시기 선보여진 투싼 페이스리프트와는 차이다.

현대차, 더 뉴 아반떼


신형 아반떼는 범퍼는 물론, 보닛과 펜더의 형상까지 변경됐다. 다소 어색해 보일 수 있지만, 디테일하게 보자면 딱 맞아 떨어지는 면이 제법 인상적이다. 꼭 맞는 퍼즐이나 블록처럼 빈 틈 없는 면이 인상적이다.

활공하는 전투기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하지만, 인상이 강인하다는 것 외에는 잘 모르겠다. 날렵하다는 느낌은 되려 측면부에서 강하게 느껴진다. 제원 상으로는 설명이 안되는, 낮게 자세를 웅크리고 있는 모습이다.

전면부는 차츰 적응될 수 있겠는데, 후면부가 아쉽다. 쏘나타가 생각나서가 아니라, 준중형차에 이런 디자인이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해서다.

번호판이 아래로 내려갔다는 점이 특히 그렇다. 차체를 커보이게 하기 위한, 전통적인 기법이다. 큰 차를 선호하는 나라라고는 하지만, 커보이는 디자인을 추구하는 건 최근 현대차의 디자인 기조와는 거리가 멀기 때문이다.

범퍼 하단에 자리잡은 디퓨져도 살짝 아쉽다. 조금 더 과격하거나, 없었으면 좋았을텐데, 이도 저도 아닌 느낌이다. 아반떼 스포츠가 염두된 탓일까.

현대차, 더 뉴 아반떼


■ 중형급 수준의 편의사양

인테리어는 기존 아반떼의 기조를 유지한다. 그럼에도 특유의 밋밋함은 많이 옅어졌다.

대시보드는 카본 패턴이 적용돼 입체적인 감각을 더했고, 송풍구엔 금속 패턴이 적용돼 자칫 심심할 수 있는 형상에 위트를 더했다. 버튼류에도 금속 질감을 내는 몰드를 추가해 고급감을 더한 모습이다.

스티어링 휠의 형상도 변경됐다. 기존 아반떼 오너들이라면 다소 배가 아플 수 있겠다. 이전 디자인이 못생겨 보일 수 있을 정도로 잘 어울려서다. 벨로스터, i30, 아이오닉 등에서 선보여진 스티어링 휠 디자인은 현대차의 준중형 라인업에 통일성을 추구한다는 점에서도 잘 맞는 선택이다.

2열은 181cm의 성인 남성이 앉기에 부족함이 없다. 1열 탑승자가 표준 시트포지션을 취해도 무릎 한 개 정도의 레그룸이 확보되는 모습이다. 패밀리세단으로서도 손색이 없을 것이란 뜻이다.

현대차, 더 뉴 아반떼


신규 적용 사양은 근래 현대차의 기조에 맞는 커넥티드 서비스, 능동형 안전 사양 등에 집중된 모습이다.

신형 아반떼에는 차로이탈방지보조, 운전자주의경고, 후방교차추돌경고 등이 신규 적용됐으며, 안전하차보조 기능의 경우, 동급에선 최초로 적용됐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대폭 강화됐다. 서버형 음성인식 ‘카카오 i'와 재생중인 음악을 인식해 곡의 정보를 찾을 수 있는 ’사운드 하운드‘ 등 인공지능 기반의 첨단 사양을 추가했으며, 안드로이드 오토,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공기청정모드도 추가됐다.

■ 만족스러운 정숙성, 의외의 연비

시승 차량은 아반떼의 볼륨 모델에 속하는 1.6리터 가솔린. 새로운 파워트레인인 스마트스트림 G 1.6 엔진과 IVT 무단변속기가 적용됐다. 최고출력은 123마력, 최대토크는 15.7kg.m 수준이다.

현대차, 더 뉴 아반떼


기존의 GDi 엔진 대비 눈에 띄는 건, 줄어든 출력도 아닌 정숙성이다. 기존의 아반떼도 정숙성은 부족함이 없었지만, 직분사 엔진 특유의 짤짤거리는 엔진음을 찾아볼 수 없기 때문이다. 주행 상황에서의 정숙성 또한 만족스럽다.

제원상 17마력의 출력이 줄었지만, 부족하다는 느낌은 없다. 특정 단수가 아닌, 유동적인 움직임으로 동력을 전달하는 IVT 변속기 덕이다.

무단변속기 특유의 패턴에 이질감을 느끼는 국내 소비자들에 대한 배려도 돋보인다. 고회전 영역까지 회전계가 치솟는 기존의 무단변속기와 달리, 부단히 속도계를 튕겨내는 모습이다. 때문에 이 차량이 무단변속기가 장착된 차량임을 알지 못한다면, 일반 토크컨버터 타입의 변속기라고 하더라도 믿을 수 있으리라.

다만, 속도를 높여나가는 상황에선 영락없는 무단변속기의 모습이다. 추월을 위해 액셀러레이터에 힘을 주면, 변속 없이 그대로 고회전 영역까지 바늘이 휘어진다.

그간 무단변속기를 꺼렸던 이유는 치솟는 회전계에 비해 가속이 더딘 움직임 탓이었다. 일부 제조사가 이런 모습을 보이긴 했지만, 아반떼는 이와는 달리 부지런히 속도를 올린다.

현대차, 더 뉴 아반떼


고속 주행에서의 안정성도 만족스럽다. 이전 아반떼부터 꾸준히 개선되어 왔던 점이기에, 좋다 나쁘다를 더 이상 논하는 건 필요 없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승차감은 단단한 감각에 가깝지만, 유럽이 타깃인 i30보다는 조금 더 뉴트럴한 느낌에 가깝다. 급커브 구간이 반복되는 와인딩 로드에서는 일정 부분 차체의 쏠림이 허용되지만, 그 이상으로 과하게 나가거나 흐트러지지는 않는 모습이다.

고속 주행이 반복되는 패턴이었지만, 아반떼는 가솔린 엔진임에도 불구하고 제법 뛰어난 연비를 선사한다. 이날 남양주와 춘천을 오간 왕복 100여km에서 측정된 연비는 16km/l 수준. 복합연비 15.2km/l 보다도 높게 측정됐다.

■ 보편성의 기준을 끌어올린 준중형 세단

딱히 단점을 꼬집기가 어렵다. 그 만큼 보편적이고, 누가 타더라도 좋을 것 같다.

현대차, 더 뉴 아반떼


실제로 지난 해 아반떼의 구매 고객층 중 67%는 현대차의 신규 고객이었다. 그리고 2030층의 구매 비중은 4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여전히 ‘첫 차’로서의 아반떼의 입지는 강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옵션 또한 이에 잘 맞게 구성됐다. 통풍시트 등 운전자에게 집중된 ‘컴포트 패키지 1’은 사회 초년생을, 2열 열선과 에어벤트 등 후석 탑승자가 배려된 ‘컴포트 패키지 2’는 패밀리카를 염두하는 소비자에겐 만족스러운 옵션이 될 수 있다.

가장 인상적인 건 최 하위 트림인 ‘스타일’에서 선택 가능한 ‘스마트 초이스’ 트림이다. 버튼 시동 스마트키, 스마트 트렁크, 오토라이트, 전동접이식 아웃사이드 미러, 후측방 충돌경고, 열선시트, 17인치 휠 등 소위 있어보이는, 그리고 선호도가 높은 사양들로 패키징된 구성은 아반떼에서 가장 선택하기 좋은 구성이리라 생각된다.

기자가 즐겨보는 시사 프로 중, JTBC에서 방영되는 ‘스포트라이트’ 라는 탐사보도 프로그램이 있다. 이 프로그램에선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탐사’를 슬로건을 강조한다. 아반떼가 이와 같이 경쟁자보다 앞서나가는 건, 준중형 세단 시장이 ‘더 나아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 아닐까.

신형 아반떼의 가격은 1.6 가솔린이 1404만~2214만원, 1.6 디젤이 1796만~2454만원, 1.6 LPi는 1617만~2010만원으로 책정됐다.

현대차, 더 뉴 아반떼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아우디 A3, 받은 사람 없는데 지난 달 701대 판매(?)..그 이유는...
기아차 텔루라이드, 뉴욕 패션위크서 공개..美 디자이너와 협업
중고차 시장, BMW 거래량 회복세..“리콜·인증 여부 확인해야”
푸조, 8월 역대 최대 실적 기록..SUV 판매 비중만 91%
신형 BMW Z4, 수도권 외곽서 포착..내년 중 출시 전망
그리하라 새안재팬 사장, “건설기계 전기차로 대체..일본시장 공략”
화재 사태로 ‘실적 반토막’ 났다는 BMW..실제로 그랬을까?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 현대 현대 더 뉴 아반떼 종합정보
    2018.09 출시 준중형 10월 판매 : 7,228대
    휘발유, 경유, LPG 1582~1598cc 복합연비 10.6~17.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외신을 통해 사실상 완전 공개된 제네시스 G90 디자인
오는 27일 국내 공식 출시가 예정된 제네시스 플래그십 세단 'G90'의 디자인이 대부분 드러났다. 앞서 제네시스 측은 신차의 헤드램프 정도만 보
조회수 1,778 2018-11-21
오토헤럴드
쉐보레 볼트EV, 2018년 판매 마감
쉐보레(Chevrolet)가 11월 20일 전기차 볼트EV(Bolt EV)의 올해 국내 도입 물량에 대한 판매를 공식 완료하고, 2019년형 볼트EV 계약 준비
조회수 713 2018-11-20
글로벌오토뉴스
인피니티, QX30 사전계약 개시..가격은 4360만~4810만원
인피니티코리아는 20일 전국 인피니티 전시장을 통해 QX30의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QX30은 올해 부산모터쇼 당시 인피니티가 밝힌 SUV 라인업 확
조회수 2,032 2018-11-20
데일리카
[오토포토]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5세대 부분변경모델로 연내 출시를 앞둔 콤팩트 세단 '더 뉴 C 클래스'를 16일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 호텔에서 국내서 처
조회수 1,476 2018-11-19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한국지엠, 스포츠카 ‘카마로SS’ 내달 출시 계획..2.0 버전은?
2019년형 더 뉴 카마로SS(The New Camaro SS)가 다음달 국내 시장에서 출시 된다. 20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디자인이 한층 업그레이드 된 더
조회수 1,560 2018-11-21
데일리카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에
현대자동차는 곧 출시될 대형 SUV, 팰리세이드에 새롭게 장착될 '스노우 모드' 실험 영상을 자사 미디어 채널인 HMG TV와 공식 SNS를 통해 20일 공개했
조회수 342 2018-11-20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티볼리 테스트카, 서울 도심에서 포착..그 정체는?
주행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는 쌍용차 티볼리가 서울 도심에서 포착됐다. 20일 데일리카는 쌍용자동차 티볼리 시험주행 차량이 서울 양천구 인근 한 주택가에…
조회수 910 2018-11-20
데일리카
사납금 없는 ‘마카롱 택시’ 12월 시동..카풀 논란속 ‘눈길’
새로운 택시 서비스가 론칭된다. 사납금 없이 기사를 월급제로 고용한다는 점은 눈길을 끈다. 20일 택시 기반의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업체 KST모빌리티(KSTM
조회수 1,141 2018-11-20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스마트폰 등장한 볼보의 티저..LA오토쇼 앞두고 의문 증폭
볼보가 LA오토쇼를 앞두고 의문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해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21일 볼보는 미디어 페이지와 공식 SNS등을 통해 ‘#FutureIsMobil
조회수 225 2018-11-21
데일리카
스바루 최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크로스 트랙’ 연내 미국서 판매
일본 스바루가 자사 최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크로스 트랙 하이브리드를 미국에서 발표했다. 실제 모델은 LA 모터쇼에 등장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연내 판
조회수 218 2018-11-21
오토헤럴드
내년 출시가 예상되는 르노의 완전변경
내년 글로벌 시장 출시가 예상되는 르노의 소형 해치백 '클리오'의 신모델이 본격적인 테스트 작업에 돌입했다. 5세대 완전변경모델로 출시될 신형 클
조회수 552 2018-11-21
오토헤럴드
미니, LA오토쇼서 ′JCW 나이츠에디션′ 공개 계획..특징은?
미니가 미국에서 열리는 ‘2018 LA국제오토쇼’에서 JCW 나이츠 에디션을 선보인다. 미니는 30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막하는 ‘2018 L
조회수 191 2018-11-21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2019 현대 아반떼 스마트스트림 G1.6 시승기
현대 아반떼의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내외장을 일신하고 파워트레인을 바꾸었으며 안전장비도 추가하는 등 풀 체인지에 가까운 변화가 포인트다. 커넥티비티와 A
조회수 832 2018-11-21
글로벌오토뉴스
2019 토요타 시에나 7인승 시승기
토요타의 미니밴 시에나 2019년형을 시승했다. 현행 시에나는 2011년 데뷔해 2015년 부분 변경 모델을 선 보인데 이어 2017년에는 파워트레인을 업그레이
조회수 3,285 2018-11-16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보스’가 음악으로 디자인한 감성 SUV..르노삼성 ‘QM6 GDe’
르노삼성이 최근 QM6 GDe를 대상으로 시티 드라이빙 스쿨&씨네마라는 이색 행사를 펼쳤다. 이는 국내 고객을 대상으로 한 체험마케팅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조회수 1,188 2018-11-15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테슬라, 중국에서 모델 3 주문 시작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에서 콤팩트 세단 '모델 3'의 주문을 받기 시작했다. 실제 고객 인도는 이르면 내년 3월부터 시행될 것으로
조회수 511 2018-11-20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獨 내 3개 공장 전기차 생산체계로 전환..1조5천억 투자
폭스바겐이 기존의 공장 세 곳을 전기차 생산 시설로 전환한다고 밝혀 주목된다. 16일 폭스바겐에 따르면, 엠덴, 하노버, 츠비카우 공장 등 세 개의 생산 시…
조회수 199 2018-11-19
데일리카
현대차 미국법인, 코나 일렉트릭 공급 확대 요구..그 배경은 ?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시범 운영중인 ZEV 정책에 따라 현대차 북미법인이 코나 일렉트릭의 공급 확대를 요구하고 나섰다. 16일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워즈…
조회수 489 2018-11-19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필수 칼럼] 엠블럼·패밀리룩에 대한 기대감..기아차의 숙제는?
기아차는 현대차 그룹에 합병되었으나 독자적인 디자인 철학을 가지고 독립적인 역할에 노력하여 왔다. 같은 차종의 경우 동일 플랫폼을 이용하지만 겉으로는 …
조회수 442 2018-11-20
데일리카
[기자수첩] 재난 수준 미세먼지, 주범 놓친 저감 대책
오늘도 미세먼지는 '나쁨' 수준이다. 미세먼지보다 더 나쁜 '초미세먼지'도 내륙을 중심으로 '나쁨' 수준이다. 미세먼
조회수 355 2018-11-19
오토헤럴드
현대 에쿠스의 디자인 변화
국산 최고급승용차의 타이틀을 지닌 EQ900의 시작은 1999년에 일본 미쯔비시와 공동개발로 등장한 각진 디자인의 에쿠스(EQUUS) 였다. 물론 지금은 3세대
조회수 2,552 2018-11-19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현대기아차, 6대 로봇 이용
현대기아자동차가 전장 집중검사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처음으로 해당 기술을 공개했다. 이번 공개된 전장 집중검사 시스템은 6대의 로봇을 이용하여 5가지의
조회수 186 2018-11-21
오토헤럴드
유류세 인하, 국제유가 하락.. 2주째 유가 하락
정부의 유류세 인하와 함께 국제유가까지 하락하고 있지만, 아직 유류세 인하가 모두 반영되지 않은 주유소는 33%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유소 종합정보 모바일 앱
조회수 245 2018-11-20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가 당장 버려야 할 것
현대차 그룹에 합병이 된 이후 기아차는 독자적인 디자인 철학과 역할을 갖기 위해 노력했다. 같은 차급이나 차종이 같은 플랫폼을 공유하면서도 전혀 다른 색깔과 특
조회수 546 2018-11-19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