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인간 삶을 혁신 시킨 명차들 Top 20 (11)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256 등록일 2018.08.09


? 트럭의 보좌관 픽업트럭
중, 대형 트럭은 비용이 비싸고 운전하기 부담 스러워 큰 화물 수송회사에서 주로 사용하지만 경비 적게들고 운전하기 쉬우며 가동성이 민첩한 픽업, 소형 트럭은 개인 수송 수단으로 크게 활용되고 있다. 기술적으로 픽업 트럭은 밀봉 된 운전실인 캡(Cab)과 개방된 적제함이 캡 뒤에 설치된 작은 트럭이다. 픽업 트럭은 세계적으로 여러 이름으로 불려지는 경량의 다용도 차이다. 예를 들어 남아프리카에서는 바키(bakkie)로, 호주에서는 유트(ute ; 유틸리티의 약자)로 부른다.

픽업 트럭은 과거 1960년대까지 반 톤 트럭이라 불렀다. 그러나 픽업트럭은 오늘날 일시 4륜 구동 또는 상시 4륜 구동 등 많은 발전을 거듭하여 현재화물 적재량이 반톤(500kg) 넘는 경우가 많은데, 4~6인승 2열 시트로 된 더블 픽업 등이다. 역사적인 유명한 픽업 트럭으로는 포드의 F-시리즈, 토요타의 툰드라, 쉐보레의 실버라도와 콜로라도, 닛산의 타이탄, 닷지의 다코타와 램 등이 있다

픽업트럭의 왕국은 역사적으로 또는 보급대수로 당연히 미국이다. 2017년도 미국 자동차 총 판매대수 1,720만대 중 픽업트럭이 15%를 차지한 것을 봐도 알 수있다. 대중형 모델이 1913년에 소개 된 이래 픽업트럭은 미국에서 광범위하게 보급되기 시작했다. 최초의 대중형 픽업 트럭은 1913년에 자동차 왕 헨리 포드(Henry Ford)가 생산 하던 포드 모델 T에 픽업 바디를 만들어 얹어 생산 출시한 미니트럭이다. 물론 헨리 포드가 대중형 픽업트럭을 내놓기전에 픽업트럭을 개발한 매이커들이 여러곳 있었지만 그들은 포드처럼 대중형 모델을 대량생산하지 못했다.

포드가 모델 T(Model T)를 선보인 직후, 헨리 포드는 드 넓은 공장내의 각 생산라인에 부품들을 빠르게 공급할 수 있는 소형 운반 트럭이 필요했다. 헨리는 컨베어 라인으로 대량생산을 갖 시작한 모델 T의 섀시를 이용한 미니 트럭을 만들어 편리하게 사용했다. 포드 미니트럭의 인기는 공장내 뿐만 아니라 하청 부품업체들 사이에서도 순식간에 큰 인기를 얻게 되자 헨리 포드는 또 다른 욕심이 생겼다.

인간이 손쉽게 운반할 수 없는 무거운 짐을 간편하게 운반할 수 있는 소형 화물수송차량에 대한 요구가 강해졌다. 포드는 이러한 소비자의 욕구에 맞춰 1914년, 모델 T(Model T)의 엔진과 운전대를 적용한 트럭 모델인 적재량 0.5톤급의 픽업트럭 ‘포드 T트럭’을 선보였다. 1913년 포드 T 승용차가격이 840달러일 때 포드 픽업은 600달러에 판매되어 출시되자마자 소기업은 물론 상인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어 1914년 그 해에만 207대가 판매되는 기록을 세웠다.

? 미국 개척의 주역 카우보이들의 말을 바꾼 픽업트럭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픽업트럭이 포드 F150, 쉐보레 실버라도, 다지 램 등 미국인들은 커다란 픽업트럭을 좋아한다. 업무용으로 픽업트럭을 사용하는 것 보다 평범한 가정에서 자가용 승용차처럼 이런 픽업트럭을 많이 타는데, 그러면 미국인들은 왜 픽업트럭을 좋아하는가다. 미국은 다국적 인간들이 이민하여 동부에서 서부로 그 넓은 땅을 개척하며 완성한 국가다. ‘아메리칸 드림(American Dream)’을 쫓아 서부로 이동하는 그들에게는 가족과 짐을 많이 싣고 갈 수 있는 마차(Wagon)는 필수였다. 그리고 서부에 정착한 이들은 주업인 농업과 목축에 마차 다음으로 필요한 것이 발 빠른 말이었다.


자동차시대로 접어들자 미국인들은 느리고 불편한 마차와 말 대신 픽업트럭으로 바꾸기 시작했다. 서부의 사나이 카우보이들의 필수인 권총과 말은 픽업 트럭으로 변해갔다. 대형 트럭보다 픽업트럭이 말처럼 발 빠르고 민첩했다. 이러한 야성적인 카우보이들이 미국의 픽업 트럭을 현대의 야생마로 진화 시켰다. 미국인들의 픽업트럭 사랑은 그들의 오랜 생활 습관에서도 영향이 크다. 그들은 짐을 싣기 위해 픽업을 산다. 초기 미국인들은 이동 생활로 원하는 물건을 쉽게 얻을 수 없었다. 대부분 스스로 만들고, 고쳐 썼다. 즉 자동차도 집도 스스로 고쳐 사용하는 ‘DIY(Do It Yourself)’ 정신이 철저하다.

그래서 필요한 물건들을 운반하는, 그러면서 가족도 탈 수 있는 픽업트럭이 안성맞춤이다. 미국인들은 여가 시간을 주로 가족과 함께 보내기를 즐긴다. 따라서 가족끼리 레저나 캠핑을 즐기기 위해서 가족과 짐을 충분히 실을 수 있고 캠핑카나 요트도 끌고 다닐 수 있는 픽업트럭이 제격이다. 그래서 픽업트럭은 다이내믹한 스타일과 실용성으로 미국인들을 사로잡고 있다.

? 픽업트럭은 가솔린 자동차의 아우
픽업트럭의 시조는 사실 19세기 말로 돌아간다. 1886년 같은 해에 독일인 고트리프 다임러(Gottlieb Wilhelm Daimler ;1834 ? 1900)[와 칼 벤츠(Karl Friedrich Benz ; 1844 ? 1929)가 특허를 받은 세계 최초의 실용 석유 내연기관 자동차를 발명하여 자동차시대를 열었다. 두 발명가 중 고트리브 다임러는 특히 엔진 탈것 발명의 천재였다, 승용 4륜차를 발명하기 1년전인 1885년에는 자신의 엔진을 얹은 세계 최초의 오토바이를, 1886년에는 승용차를, 1887년에는 엔진 철로차를, 1888년에는 모터보트를, 같은 해인 1888년에는 헬리콥터를, 1896년에는 화물 수송용 마차를 대신할 픽업트럭을, 이로부터 2년 후인 1898년 에는 적재량 1톤급의 대형 트럭을 차례로 발명 인간의 생활을 하나하나 혁신 시켰다.


고트리브 다임러는 사람이 글고 다니는 수레를 자동 수레로 바꾸어야 하겠다는 결심으로 이미 생산하고 있는 스용차의 엔진을 얹은 소형 트럭을 우선 시험삼아 제작했다. 이것이 말하자면 오늘날 픽업트럭의 시조였다. 이 다임러 픽업트럭은 2기통 1526cc 5.5마력의 가솔린 엔진으로 최대 800kg의 화물을 싣고 최고시속 10km로 운행할 수 있었다.

? 한국 최초의 픽업트럭은 시발차 부품 운반용으로 탄생
한국 최초의 자동차인 시발을 55년에 만들었던 국제차량공업이 공장의 자동차 부속품 운반과 시내 용달용으로 57년에 만든 우리나라 최초의 국산 픽업트럭이다. 시발 차의 엔진과 새시를 이용해 만든 시발 픽업트럭은 불행하게도 단 두 대만 만들고 말았다. 이유는 시발 승용차의 주문이 폭주하여 제작에 정신이 없었고, 시중에서는 짐 운반용으로 값이 싼 수레를 많이 사용했기 때문에 상품으로의 가치가 별로여서 대량 생산을 하지 않았다. 역시 시발자동차에서 처음으로 만든 국산 4기통 2250cc 28마력의 가솔린 엔진을 얹어 최고시속 60km로 300kg의 짐을 운반할 수 있었다.


그후 1964년 당시 진주에서 경윤기를 생산하던 대동공업에서 자체가 선박용으로 생산하던 디젤엔진을 얹은 한국 최초의 국산 디젤 픽업트럭을 만들었나 당시 국내의 빈약한 경제사정 때문에 판매는 실폐하여 한 대 제작으로 끝났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재규어랜드로버, 2019년형 레인지로버 이보크 1만대 판매 기념 가격 인하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랜드로버의 프리미엄 컴팩트 SUV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국내 판매 1만대를 기념해 19년형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가격을 인하한다고 밝혔다.
조회수 979 2018-12-10
글로벌오토뉴스
푸조, 프리미엄 시장 공략할
프랑스를 대표하는 자동차 브랜드 푸조가 연내 플래그십 세단 '뉴 푸조 508'을 국내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올해 초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세계
조회수 3,525 2018-12-07
오토헤럴드
르노 클리오, 120주년 한정판 STEEL 에디션 120대 판매
르노(Renault)의 소형차, ‘클리오(CLIO)’의 19년형 모델이 등장했다. 또한 르노의 120년 헤리티지를 담은 한정판 모델, 스틸(STEEL)에디션도
조회수 2,167 2018-12-05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 출시..가격은 5216만~5711만원
폭스바겐이 프리미엄을 추구하는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Arteon)을 내놨다. 폭스바겐코리아(대표 슈테판 크랍)는 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아트&라이
조회수 3,875 2018-12-05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없어서 못 판다’ 1000대 클럽을 노리는 수입차는
지난 11월, 수입차 판매량이 회복세로 돌아서면서 각 브랜드 별 베스트셀러들의 판매량도 일제히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일부 모델은 지난 달 1000대 넘는 판매
조회수 453 2018-12-10
오토헤럴드
토요타 아발론 하이브리드, 한 달에 3년치 목표 달성
토요타의 준대형 하이브리드 세단 아발론이 기대 이상의 첫 달 실적을 달성하며 이전 세대의 부진을 씻어냈다. 이에 회사 측은 출시 초기 좋은 시장 반응으로 내년도
조회수 504 2018-12-10
오토헤럴드
자동차 업계, 카셰어링 진출 박차..푸조가 재조명 받는 이유는?
자동차 제조사들이 카셰어링 및 렌터카 사업에 뛰어들고 있는 가운데, 푸조시트로엥의 국내 렌터카 사업이 재조명 받고 있다. 10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
조회수 108 2018-12-10
데일리카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올해 포털사이트서 검색 1위..그 이유는?
2018년 한 해 동안 포털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자동차는 렉스턴 스포츠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카카오다음이 올해 들어 지난 11월 30일까지 집계한 검색
조회수 283 2018-12-10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맥라렌 720S 스파이더 공개, 페라리 압도하는 스펙
영국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의 플래그십 모델 720S가 컨버터블로 가치를 높였다. 공식명칭은 ‘맥라렌 720S 스파이더’로 리트랙터블 하드 톱 시스템을 갖춘 최상
조회수 111 2018-12-10
오토헤럴드
닛산, 신형
닛산의 소형 크로스오버 '쥬크(Juke)'가 내년 여름 2세대 신모델의 첫 선을 보인다. 신차는 르노-닛산의 CMF-B 플랫폼 적용과 신규 친환경
조회수 292 2018-12-10
오토헤럴드
렉서스, 고성능 ′RC F 트랙 에디션′ 티저 공개..데뷔 일정은?
렉서스가 6일(현지시각) 강력한 주행성능을 갖춘 ′RC F 트랙 에디션′의 첫 번째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렉서스 RC F 트랙 에디션은 RC의 고성능 버전
조회수 414 2018-12-07
데일리카
306마력의 메르세데스-AMG A35 4MATIC 공개
메르세데스-벤츠 (Mercedes-Benz)의 고성능 차량 부문인 메르세데스 AMG는 메르세데스 AMG 페트로나스 F1 'A35 4MATIC'을 유럽시장에 출시
조회수 1,953 2018-12-07
글로벌오토뉴스
유럽서 니로와 코나 EV 주행거리 조정
현대기아자동차의 니로와 코나 순수전기차의 주행가능거리가 하향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기아차는 니로 전기차의 주행가능거리 오류를 인정하고 하향 조정할 것을
조회수 1,024 2018-12-07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제네시스 G70
심장이 뛰었다. 그동안 BMW3 시리즈가 최고였는데 막 나온 이 차 제네시스 G70이 더 낫다. 인피니티 G35보다 더 고급스럽고, 벤츠 C클래스에 없는 뭔가가
조회수 210 2018-12-10
오토헤럴드
[시승기] 최고급차의 여건을 두루 갖춘 ‘팔방미인’..기아차 THE K9
그간 고급 세단을 선택하며 K9이 선택지에 오르지 못했던 건 사실이다. 근래의 상황은 조금 다르다. 비록 제네시스에 미치진 못하지만, 출시 이후 부터는 월…
조회수 571 2018-12-07
데일리카
르노 마스터 시승기
르노의 상용 밴 마스터를 시승했다. 승합차, 즉 미니버스와 같은 구조이지만 화물 탑재를 위한 밀폐된 공간이 있는 모델이다. 유럽시장에서 LCV(Light Com
조회수 1,379 2018-12-07
글로벌오토뉴스
페라리 GTC4 루쏘 T, 강하고 부드러운
페라리 'GTC4 루쏘 T'는 페라리 브랜드 중에서도 그랜드투어링(GT) 콘셉트에 맞춰 개발된 만큼 장거리 여행에도 적합한 4인승 구조와 어느 좌
조회수 254 2018-12-07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테슬라, 람보르기니보다 빠른
올 가을 국내서 처음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X'의 본격적인 고객 인도를 실시한 테슬라코리아가 모델 X 100D와 75D에 이어 최
조회수 432 2018-12-10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ID R, 뉘르부르크링 전기차 기록 수립에 도전
진보적인 기술을 담은 레이스카의 경쟁은 자동차 기술 개발결과를 대중에게 알리고 시판차의 신뢰를 쌓는 데 여전히 중요한 덕목이다.폭스바겐의 전기차 기술의 총아인
조회수 50 2018-12-10
오토헤럴드
아이오닉은 되고 니로는 안되는..전기차에 대한 LH·SH의 ‘불편한 진실’
공공임대주택 거주자의 전기차 선택권에 제약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다. 10일 한국토지주택공사 LH의 ′고가차량 등록 제한을 위한 차량등록 지침′에 …
조회수 489 2018-12-10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BMW 8 시리즈 쿠페가 온다
역사는 반복되고 유행 역시 어느 새 돌아온다. 한 때 6 시리즈(E24)와 M635CSi로 그랜드 투어러 쿠페 시장을 공략했던 BMW는 양산차에서는 쉽게 볼 수
조회수 292 2018-12-10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소비자 중심으로 재편되는 자동차 정책..과연 실효성은?
국내 경기가 점차 어려워지고 있다. 모든 지수가 하강 국면이고 더욱이 가장 대표적인 바로미터인 자동차 산업의 하강국면이 이어지면서 내리막 길을 계속 내려…
조회수 160 2018-12-10
데일리카
[구상 칼럼] 차별화 강조한..제네시스 G90의 디자인 특징은?
국산 최고급승용차의 타이틀을 지닌 EQ900가 제네시스 브랜드 명명법에 따라 G90이라는 이름으로 바뀌면서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출시됐다. 1999년에 미쓰
조회수 451 2018-12-06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푸조·시트로엥, 겨울철 무상점검 실시..부품 10~30% 할인
프랑스 푸조와 시트로엥을 국내에 소개하고 있는 한불모터스(대표 송승철)는 ‘2018 푸조 윈터 서비스 캠페인’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
조회수 65 2018-12-10
데일리카
로봇카 시대 열렸다, 구글 웨이모 세계 첫 상용서비스
로봇카 시대가 열렸다. 알파벳 구글 자율주행차 사업을 담당하는 웨이모(Waymo)는 5일(현지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세계 최초의 상용 서비스 '
조회수 339 2018-12-07
오토헤럴드
단 돈 99유로, 시트로엥 자동차 멀미 해결 안경 출시
개성 넘치는 디자인과 기발한 아이디어로 실용성 높은 자동차를 생산하는 프랑스 PSA그룹의 시트로엥이 자동차 멀리를 해결해주는 안경을 개발해 직접 판매에 들어간다
조회수 326 2018-12-07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