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붉은 깃발, 마부와 택시 그리고 증기기관차와 차량 공유

오토헤럴드 조회 수1,889 등록일 2018.08.08

19세기, 영국에서 처음 등장한 증기기관차는 혁신이자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의 하나였다. 말이 끌고 사람이 모는 마차가 유일한 이동수단이었던 시대, 힘들이지 않고 더 많은 사람과 짐을 싣고 오랜 시간 이동하는 신개념 교통 수단으로 이후 국가 경쟁력을 좌우하는 자동차산업으로 발전했으니 말이다.

영국은 물론 전 세계가 주목을 했지만 만만찮은 견제세력이 등장했다. 런던 도심의 교통을 좌지우지하던 마부. 이들은 스스로 움직이는 증기기관차가 사람에게 매우 위험할 뿐만 아니라 생존을 위협한다는 이유를 들어 정부에 강력한 운행 규제를 요구했다.

영국 정부는 증기기관차 증가에 맞춰 1861년 지금의 도로교통법을 만들어 중량을 12t, 시외 최고 속도를 16km/h(도심 8km/h)로 제한했다. 이 규제는 그러나 생존권 사수를 외친 마부의 강력한 요구에 밀려 1865년 대폭 강화된다.

시외와 도심 최고 제한 속도를 각각 6km/h, 3km/h로 낮춰 사람보다 느린 속도 규제와 증기기관차 1대에 무려 3명이 운행에 나서도록 했다. 증기기관차 한 대당 마차 한대가 앞서고 여기에 운전사와 보조기사 그리고 기수까지 갖춰야만 운행이 가능했다. 기수는 증기기관차가 움직일 때마다 바로 앞에서 붉은 깃발을 들고 위험한 사람의 접근을 막는 등 주변을 통제했다. 

마차의 기수는 1878년 사라졌지만, 이후에도 말이 놀라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는 새로운 규제가 추가되기도 했다. 마부의 기득권을 지켜주기 위해 영국 정부가 증기기관차를 규제하는 사이 칼 벤츠, 폭스바겐, 포드, 르노 등이 내연기관을 발명하고 자동차를 만들어낸다. 

세계 최초의 증기기관차를 만들고도 영국 자동차 산업이 독일과 프랑스, 미국 등에 밀려나게 만든 이른바 붉은 깃발법, '적기조례'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인터넷 전문은행 규제혁신을 얘기하면서 언급한 붉은 깃발법이 당장 사라져야 할 분야가 자동차다. 그 동안 카풀 서비스를 제공하려 했던 차량 공유, 대리운전과 렌터카를 결합한 혁신 사업 등이 정부 규제와 기득권에 밀려 좌초되거나 사업을 접게 될 처지가 됐기 때문이다.

중고차와 정비 분야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로 사업을 하려 했던 수많은 스타트업도 기존 사업자의 반발과 규제에 막혀있다. 그래서인지 마부와 택시, 공유 차량과 증기기관차가 겹친다. 일제부터 시작된 택시는 지난 80여 년간 철저한 정부 관리와 보호로 지탱해온 대표적인 업종이다.

사업 면허, 운임, 증차와 감차 등 사업 전반을 정부가 통제하고 있고 사업자는 그런 보호 속에 자기 영역을 침범 당하지 않고 지켜왔다. 과거의 콜밴 사태 때도 그랬고 대리운전이 처음 등장했을 때도 그랬다. 차량뿐만 아니라 대상을 가리지 않고 공유 서비스는 전 세계적이고 시대적인 추세다.

대중교통이 촘촘해지고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카셰어링이 일반화되면서 택시 경쟁력은 떨어지고 있다. 마부 보호를 위해, 택시업종의 기득권에 밀려, 증기기관차를 규제하듯 공유 차량 사업 진출을 막으면 마부가 사라진 것처럼 택시가 사라져도 공유 차량 사업은 우리가 아닌 다른 이들이 주도하게 될지도 모를 일이다.

대부분의 규제는 이해관계자의 기득권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운수사업을 규제하는 듯한 여객, 화물운송사업법은 사실 외부 침입을 막는 벽과 다르지 않다. 이 때문에 2300만여 대의 자동차 가운데 150만여 대의 사업용 자동차가 아니면 요즘 뜨거나 아니면 혁신적인 아이디로 돈벌이를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100년 전 마부를 위한 영국의 붉은 깃발법이 지금 대한민국에 버젓이 살아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프리뷰] 현대 투싼 N 라인
현대차가 유럽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투싼에 N 라인을 추가했다. 이를 통해 N 라인의 선택폭을 높이고 현대차 내에서 스포티한 룩을 가진 최초의 SUV도 제공한다
조회수 4,897 2019-03-22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이 서울모터쇼서 공개할 쇼카 ‘XM3’..르노 ‘아르카나’(?)
르노삼성이 최근 XM3 인스파이어 쇼카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한 가운데, 이 콘셉트카가 지난해 르노가 공개한 콘셉트카 ‘아르카나’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조회수 7,797 2019-03-22
데일리카
현대차, 이름 빼고 다 바꾼 신형 쏘나타 출시..가격은 2346만~3289만원
완전히 새로워졌다. 8세대 신형 쏘나타는 이름만 빼고 모든 게 바뀌었다.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를 적용한 것이 핵심이다. 현대자동차는 21일 경기도 고…
조회수 7,160 2019-03-21
데일리카
현대차, 모빌리티 디바이스 강조한 신형 쏘나타..새로 적용된 신기술은?
21일 출시된 신형 쏘나타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전환을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다양한 첨단 신기술이 대거 적용된 게 특징이다. …
조회수 2,043 2019-03-21
데일리카
현대차 고성능 N 로드스터 , 진짜보다 더 매력적인 디자인
다이내믹한 국산 로드스터가 등장했다. 그것도 현대차, 고성능 N 배지를 달고 나왔다. 진짜는 아니다. 전세계 디자이너들이 이용하는 SNS 비엔스(Behance)
조회수 1,720 2019-03-21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하반기 출시, 현대차 소형 SUV
현대자동차가 지난 22일 서울 서초구 현대차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올해 역대 최다인 8종의 신차 투입 계획을 밝힌데 이어 최근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조회수 1,407 2019-03-25
오토헤럴드
신형 쏘나타 무슨 색이 좋을까? 색상별로 찍어온 B-roll 영상
신형 쏘나타 색상별로 찍어온 영상 입니다.
조회수 1,534 2019-03-25
카랩
신차 가뭄에 ‘김 샌’ 2019 서울모터쇼… 활성화 대책 있나
불과 며칠 앞으로 다가온 2019 서울모터쇼가 신차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당초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신차들이 앞서 출시되고, 그나마 출품
조회수 1,736 2019-03-25
오토헤럴드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 “쏘나타 7만대 판매 목표..세단 부활 자신”
“요즘 (우리나라의 자동차) 시장 트렌드는 SUV가 주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신형 쏘나타를 통해 세단 시장을 부활시키겠습니다.” 현대자동차의 국내 영업을…
조회수 570 2019-03-22
데일리카
안전 및 파워 업 혼다 시빅 스포츠, 한국 전용 사양으로 출시
혼다코리아가 오는 29일 개막하는 2019 서울모터쇼에서 국내 최초로 ‘시빅 스포츠(Civic Sport)’를 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조회수 2,581 2019-03-22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스파이샷] 지프 랭글러 PHEV
지프가 생산한다고 공언했던 랭글러의 PHEV 버전이 포착됐다. 프론트 펜더 주변의 약간의 위장을 제외하면 현재 판매하고 있는 랭글러와 디자인의 차이가 없다. 아
조회수 294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NSX, 단 한 대의 수퍼카만을 위한 엔진
스포츠카를 넘어 수퍼카를 제작하는 제조사는 적다. 게다가 그 수퍼카를 제조하는 회사가 본래 대량 양산을 주로 수행하는 대중적인 브랜드라면 더더욱 그렇다. 만약
조회수 616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랜드로버, 中 ‘짝퉁 이보크’ 상대 승소..저작권 ‘녹색불’
재규어 랜드로버가 중국의 ′장링(Jiangling)′ 사와 짝퉁 이보크로 불리는 ‘랜드윈드(LandWind)′ X7을 놓고 벌인 저작권 소송에서 승리했다고 22
조회수 825 2019-03-25
데일리카
미니, 클럽맨 부분변경 모델 포착..과연 달라진 점은?
외신 오토익스프레스는 미니 클럽맨 부분변경 모델의 공식 발표 이미지 촬영 중에 찍힌 스파이샷을 25일 공개했다. 미니 클럽맨 부분변경 모델은 이번 하반기부…
조회수 280 2019-03-25
데일리카
콤팩트 시장의 쌍두마차 3시리즈와 C클래스의 대결..그 결과는?
이전까지 전세계 프리미엄 콤팩트 시장은 BMW의 3시리즈의 독주였다. 하지만 지난 2014년 새로운 C클래스가 등장 후 견고했던 위치가 조금씩 흔들리고 있었다.
조회수 553 2019-03-25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닛산 2세대 리프 시승기
2010년 1세대 모델이 유럽 시장에서 등장 이후 전기자동차 (EV) 보급의 주역이었던 닛산 리프. 7년만에 등장한 풀모델 체인지 모델은 기존의 1세대 모델보다
조회수 124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푸조 508, 유럽에서 파사트를 제압한 플래그십 세단
푸조의 수장 '장 필립 임파라토' CEO는 최근 한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세단의 바람이 불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 증거가 푸조의 플래그십 "50
조회수 157 2019-03-25
오토헤럴드
[시승기] 동력 성능이 내내 아쉬웠던..8세대 신형 ‘쏘나타’
국민차, 패밀리 세단, 택시, 아빠차 등 다양한 수식어를 가진 ‘쏘나타’가 8세대로 진화했다. 이름만 빼고 다 바꿨다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쏘나타. 이
조회수 869 2019-03-22
데일리카
첨단의 끝에 서다 - 현대 8세대 쏘나타 시승기
국내 대표 중형 세단 쏘나타의 8세대 모델이 출시되었다. 공식 출시된 21일 기준 사전 계약 대수 12,000여대. 새로운 쏘나타에 대한 기대를 엿볼 수 있는
조회수 932 2019-03-22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신차 환경인증 시간, 획기적으로 줄여라
신차 출시는 일반인들이 가장 기다리는 기간이라 할 수 있다. 메이커 입장에서도 다른 마케팅 전략 등 판매를 올리는 여러 방법이 있지만 무엇보다 신차 효과는 가장
조회수 139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마지막을 기념하는 자동차..‘파이널 에디션’의 세계
자동차 역사의 한 획을 그은 차들이 단종되면, 그 또한 기념비적인 사건이 된다. 그래서 많은 제조사들은 그 역사를 ‘기념’하고자 한다. 기억 속으로 사라지는 …
조회수 4,152 2019-03-22
데일리카
[칼럼] 사업용차 수소차 전환 비용 195,000,000,000,000원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오는 2035년까지 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과 건설기계를 수소와 전기차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195,000,000,000,000원
조회수 708 2019-03-21
오토헤럴드
코란도인가 티볼리인가? 차별성 없는 코란도
최근의 어느 영화에서 나온 주인공의 대사 덕분(?)에 요즘 유행하는 말이 있다. ‘지금까지 이런 치킨은 없었다. 이것은 치킨인가 갈비인가?’ 가 그것이다. 그
조회수 1,102 2019-03-20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세 가지 키워드로 살펴본..닛산의 순수 전기차 ‘리프’
닛산이 국내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한 순수 전기차 ‘리프’는 지난 2010년 선보인 이래 누적 판매 40만대를 달성한 모델로, 전기차 판매 1위를 이어가고 있는
조회수 190 2019-03-25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최초의 EV, 유럽 10만개 이상의 충전소 이용 가능
다임러 그룹은 메르세데스-벤츠 브랜드 최초의 EV 'EQC'의 유럽 출시에 맞춰 유럽에서 10만 개 이상의 충전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발표했다. E
조회수 68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미니 양산형 순수 전기차 11월 첫 선
BMW그룹의 고급 소형차 브랜드 미니(MINI)가 오는 11월 첫 순수전기차 모델을 선보일 전망이다. 해당 차량은 최대출력 184마력의 동력성능과 완전 충전 시
조회수 111 2019-03-25
오토헤럴드
BMW그룹, 올해 안에 MINI 일렉트릭 출시
BMW 그룹 (BMW Group)은 2021년까지 신형 EV 5개 차종을 출시 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5개 차종 가운데 가장 먼저 출시되는 차량은 MINI
조회수 596 2019-03-19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아우디 DTM 엔진, 효율과 출력 그리고 경량화의 핵심
아우디가 2019년 DTM 시즌을 앞두고 새로운 2.0L 4기통 가솔린 엔진을 공개했다. 약 2년 6개월 동안의 개발 기간과 1,000 시간의 동력 테스트를 거
조회수 522 2019-03-22
글로벌오토뉴스
플랫폼을 팝니다, 폭스바겐 MEB
‘MEB 플랫폼을 팝니다.’ 이번 제네바 모터쇼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순간이었다. 수많은 브랜드와 회사들이 미래의 자동차를 향한 새로운 모델과 기술들을 발표했지
조회수 359 2019-03-20
글로벌오토뉴스
자율주행차에 회의적인 트럼프..“그런 차 타고 싶지 않다”
미국 교통부가 자율주행차 규제 완화를 위한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지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9일 악시…
조회수 552 2019-03-19
데일리카
토요타와 엔비디아, 자율주행 부문 협력 확대
엔비디아 (NVIDIA)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산호세에서 열린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 (GTC) 2019'에서 토요타와 자율주행 분야에서의 협력을 확대한다
조회수 175 2019-03-19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