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붉은 깃발, 마부와 택시 그리고 증기기관차와 차량 공유

오토헤럴드 조회 수1,711 등록일 2018.08.08

19세기, 영국에서 처음 등장한 증기기관차는 혁신이자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의 하나였다. 말이 끌고 사람이 모는 마차가 유일한 이동수단이었던 시대, 힘들이지 않고 더 많은 사람과 짐을 싣고 오랜 시간 이동하는 신개념 교통 수단으로 이후 국가 경쟁력을 좌우하는 자동차산업으로 발전했으니 말이다.

영국은 물론 전 세계가 주목을 했지만 만만찮은 견제세력이 등장했다. 런던 도심의 교통을 좌지우지하던 마부. 이들은 스스로 움직이는 증기기관차가 사람에게 매우 위험할 뿐만 아니라 생존을 위협한다는 이유를 들어 정부에 강력한 운행 규제를 요구했다.

영국 정부는 증기기관차 증가에 맞춰 1861년 지금의 도로교통법을 만들어 중량을 12t, 시외 최고 속도를 16km/h(도심 8km/h)로 제한했다. 이 규제는 그러나 생존권 사수를 외친 마부의 강력한 요구에 밀려 1865년 대폭 강화된다.

시외와 도심 최고 제한 속도를 각각 6km/h, 3km/h로 낮춰 사람보다 느린 속도 규제와 증기기관차 1대에 무려 3명이 운행에 나서도록 했다. 증기기관차 한 대당 마차 한대가 앞서고 여기에 운전사와 보조기사 그리고 기수까지 갖춰야만 운행이 가능했다. 기수는 증기기관차가 움직일 때마다 바로 앞에서 붉은 깃발을 들고 위험한 사람의 접근을 막는 등 주변을 통제했다. 

마차의 기수는 1878년 사라졌지만, 이후에도 말이 놀라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는 새로운 규제가 추가되기도 했다. 마부의 기득권을 지켜주기 위해 영국 정부가 증기기관차를 규제하는 사이 칼 벤츠, 폭스바겐, 포드, 르노 등이 내연기관을 발명하고 자동차를 만들어낸다. 

세계 최초의 증기기관차를 만들고도 영국 자동차 산업이 독일과 프랑스, 미국 등에 밀려나게 만든 이른바 붉은 깃발법, '적기조례'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인터넷 전문은행 규제혁신을 얘기하면서 언급한 붉은 깃발법이 당장 사라져야 할 분야가 자동차다. 그 동안 카풀 서비스를 제공하려 했던 차량 공유, 대리운전과 렌터카를 결합한 혁신 사업 등이 정부 규제와 기득권에 밀려 좌초되거나 사업을 접게 될 처지가 됐기 때문이다.

중고차와 정비 분야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로 사업을 하려 했던 수많은 스타트업도 기존 사업자의 반발과 규제에 막혀있다. 그래서인지 마부와 택시, 공유 차량과 증기기관차가 겹친다. 일제부터 시작된 택시는 지난 80여 년간 철저한 정부 관리와 보호로 지탱해온 대표적인 업종이다.

사업 면허, 운임, 증차와 감차 등 사업 전반을 정부가 통제하고 있고 사업자는 그런 보호 속에 자기 영역을 침범 당하지 않고 지켜왔다. 과거의 콜밴 사태 때도 그랬고 대리운전이 처음 등장했을 때도 그랬다. 차량뿐만 아니라 대상을 가리지 않고 공유 서비스는 전 세계적이고 시대적인 추세다.

대중교통이 촘촘해지고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카셰어링이 일반화되면서 택시 경쟁력은 떨어지고 있다. 마부 보호를 위해, 택시업종의 기득권에 밀려, 증기기관차를 규제하듯 공유 차량 사업 진출을 막으면 마부가 사라진 것처럼 택시가 사라져도 공유 차량 사업은 우리가 아닌 다른 이들이 주도하게 될지도 모를 일이다.

대부분의 규제는 이해관계자의 기득권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운수사업을 규제하는 듯한 여객, 화물운송사업법은 사실 외부 침입을 막는 벽과 다르지 않다. 이 때문에 2300만여 대의 자동차 가운데 150만여 대의 사업용 자동차가 아니면 요즘 뜨거나 아니면 혁신적인 아이디로 돈벌이를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100년 전 마부를 위한 영국의 붉은 깃발법이 지금 대한민국에 버젓이 살아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재규어랜드로버, 2019년형 레인지로버 이보크 1만대 판매 기념 가격 인하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랜드로버의 프리미엄 컴팩트 SUV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국내 판매 1만대를 기념해 19년형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가격을 인하한다고 밝혔다.
조회수 1,028 2018-12-10
글로벌오토뉴스
푸조, 프리미엄 시장 공략할
프랑스를 대표하는 자동차 브랜드 푸조가 연내 플래그십 세단 '뉴 푸조 508'을 국내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올해 초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세계
조회수 3,529 2018-12-07
오토헤럴드
르노 클리오, 120주년 한정판 STEEL 에디션 120대 판매
르노(Renault)의 소형차, ‘클리오(CLIO)’의 19년형 모델이 등장했다. 또한 르노의 120년 헤리티지를 담은 한정판 모델, 스틸(STEEL)에디션도
조회수 2,168 2018-12-05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 출시..가격은 5216만~5711만원
폭스바겐이 프리미엄을 추구하는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Arteon)을 내놨다. 폭스바겐코리아(대표 슈테판 크랍)는 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아트&라이
조회수 3,879 2018-12-05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없어서 못 판다’ 1000대 클럽을 노리는 수입차는
지난 11월, 수입차 판매량이 회복세로 돌아서면서 각 브랜드 별 베스트셀러들의 판매량도 일제히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일부 모델은 지난 달 1000대 넘는 판매
조회수 476 2018-12-10
오토헤럴드
토요타 아발론 하이브리드, 한 달에 3년치 목표 달성
토요타의 준대형 하이브리드 세단 아발론이 기대 이상의 첫 달 실적을 달성하며 이전 세대의 부진을 씻어냈다. 이에 회사 측은 출시 초기 좋은 시장 반응으로 내년도
조회수 519 2018-12-10
오토헤럴드
자동차 업계, 카셰어링 진출 박차..푸조가 재조명 받는 이유는?
자동차 제조사들이 카셰어링 및 렌터카 사업에 뛰어들고 있는 가운데, 푸조시트로엥의 국내 렌터카 사업이 재조명 받고 있다. 10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
조회수 114 2018-12-10
데일리카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올해 포털사이트서 검색 1위..그 이유는?
2018년 한 해 동안 포털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자동차는 렉스턴 스포츠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카카오다음이 올해 들어 지난 11월 30일까지 집계한 검색
조회수 309 2018-12-10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맥라렌 720S 스파이더 공개, 페라리 압도하는 스펙
영국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의 플래그십 모델 720S가 컨버터블로 가치를 높였다. 공식명칭은 ‘맥라렌 720S 스파이더’로 리트랙터블 하드 톱 시스템을 갖춘 최상
조회수 115 2018-12-10
오토헤럴드
닛산, 신형
닛산의 소형 크로스오버 '쥬크(Juke)'가 내년 여름 2세대 신모델의 첫 선을 보인다. 신차는 르노-닛산의 CMF-B 플랫폼 적용과 신규 친환경
조회수 302 2018-12-10
오토헤럴드
렉서스, 고성능 ′RC F 트랙 에디션′ 티저 공개..데뷔 일정은?
렉서스가 6일(현지시각) 강력한 주행성능을 갖춘 ′RC F 트랙 에디션′의 첫 번째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렉서스 RC F 트랙 에디션은 RC의 고성능 버전
조회수 416 2018-12-07
데일리카
306마력의 메르세데스-AMG A35 4MATIC 공개
메르세데스-벤츠 (Mercedes-Benz)의 고성능 차량 부문인 메르세데스 AMG는 메르세데스 AMG 페트로나스 F1 'A35 4MATIC'을 유럽시장에 출시
조회수 1,956 2018-12-07
글로벌오토뉴스
유럽서 니로와 코나 EV 주행거리 조정
현대기아자동차의 니로와 코나 순수전기차의 주행가능거리가 하향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기아차는 니로 전기차의 주행가능거리 오류를 인정하고 하향 조정할 것을
조회수 1,024 2018-12-07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제네시스 G70
심장이 뛰었다. 그동안 BMW3 시리즈가 최고였는데 막 나온 이 차 제네시스 G70이 더 낫다. 인피니티 G35보다 더 고급스럽고, 벤츠 C클래스에 없는 뭔가가
조회수 217 2018-12-10
오토헤럴드
[시승기] 최고급차의 여건을 두루 갖춘 ‘팔방미인’..기아차 THE K9
그간 고급 세단을 선택하며 K9이 선택지에 오르지 못했던 건 사실이다. 근래의 상황은 조금 다르다. 비록 제네시스에 미치진 못하지만, 출시 이후 부터는 월…
조회수 577 2018-12-07
데일리카
르노 마스터 시승기
르노의 상용 밴 마스터를 시승했다. 승합차, 즉 미니버스와 같은 구조이지만 화물 탑재를 위한 밀폐된 공간이 있는 모델이다. 유럽시장에서 LCV(Light Com
조회수 1,403 2018-12-07
글로벌오토뉴스
페라리 GTC4 루쏘 T, 강하고 부드러운
페라리 'GTC4 루쏘 T'는 페라리 브랜드 중에서도 그랜드투어링(GT) 콘셉트에 맞춰 개발된 만큼 장거리 여행에도 적합한 4인승 구조와 어느 좌
조회수 256 2018-12-07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테슬라, 람보르기니보다 빠른
올 가을 국내서 처음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X'의 본격적인 고객 인도를 실시한 테슬라코리아가 모델 X 100D와 75D에 이어 최
조회수 446 2018-12-10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ID R, 뉘르부르크링 전기차 기록 수립에 도전
진보적인 기술을 담은 레이스카의 경쟁은 자동차 기술 개발결과를 대중에게 알리고 시판차의 신뢰를 쌓는 데 여전히 중요한 덕목이다.폭스바겐의 전기차 기술의 총아인
조회수 51 2018-12-10
오토헤럴드
아이오닉은 되고 니로는 안되는..전기차에 대한 LH·SH의 ‘불편한 진실’
공공임대주택 거주자의 전기차 선택권에 제약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다. 10일 한국토지주택공사 LH의 ′고가차량 등록 제한을 위한 차량등록 지침′에 …
조회수 517 2018-12-10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BMW 8 시리즈 쿠페가 온다
역사는 반복되고 유행 역시 어느 새 돌아온다. 한 때 6 시리즈(E24)와 M635CSi로 그랜드 투어러 쿠페 시장을 공략했던 BMW는 양산차에서는 쉽게 볼 수
조회수 313 2018-12-10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소비자 중심으로 재편되는 자동차 정책..과연 실효성은?
국내 경기가 점차 어려워지고 있다. 모든 지수가 하강 국면이고 더욱이 가장 대표적인 바로미터인 자동차 산업의 하강국면이 이어지면서 내리막 길을 계속 내려…
조회수 165 2018-12-10
데일리카
[구상 칼럼] 차별화 강조한..제네시스 G90의 디자인 특징은?
국산 최고급승용차의 타이틀을 지닌 EQ900가 제네시스 브랜드 명명법에 따라 G90이라는 이름으로 바뀌면서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출시됐다. 1999년에 미쓰
조회수 452 2018-12-06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푸조·시트로엥, 겨울철 무상점검 실시..부품 10~30% 할인
프랑스 푸조와 시트로엥을 국내에 소개하고 있는 한불모터스(대표 송승철)는 ‘2018 푸조 윈터 서비스 캠페인’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
조회수 66 2018-12-10
데일리카
로봇카 시대 열렸다, 구글 웨이모 세계 첫 상용서비스
로봇카 시대가 열렸다. 알파벳 구글 자율주행차 사업을 담당하는 웨이모(Waymo)는 5일(현지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세계 최초의 상용 서비스 '
조회수 339 2018-12-07
오토헤럴드
단 돈 99유로, 시트로엥 자동차 멀미 해결 안경 출시
개성 넘치는 디자인과 기발한 아이디어로 실용성 높은 자동차를 생산하는 프랑스 PSA그룹의 시트로엥이 자동차 멀리를 해결해주는 안경을 개발해 직접 판매에 들어간다
조회수 328 2018-12-07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