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하드코어 오프 로더들의 공통점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039 등록일 2018.08.08


오늘날의 자동차 시장은 사실상 SUV의 전성시대라고 해도 틀리지 않을 것이다. 대중 브랜드에서부터 프리미엄 브랜드는 물론이고 울트라 럭셔리 브랜드까지 모두가 SUV를 만들어서 판매하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미국의 포드는 승용차는 모두 없애고 SUV만을 만들 계획이라고 하는 것이 그것을 말해준다.

SUV는 Sports Utility Vehicle의 줄임말이며, 지형을 가리지 않는 전천후 주행성능과 공간 활용성을 갖춘 차량을 의미하며, 1980년대 전후로 미국에서부터 쓰이기 시작한 용어이다. 그러나 한편으로 오늘날의 대부분의 SUV들은 비포장도로를 달리기 위한 차량이기보다는 도시형 차량으로 승용차 플랫폼을 바탕으로 제작된다. 그러나 SUV의 시작은 길이 없는 야지(野地)를 주행하기 위한 4륜구동차량에서 비롯됐다. 그러므로 본래의 4륜구동 차량들과는 엄밀히 발해 다르다.

그렇지만 오늘날의 다양한 SUV 속에서도 본래의 4륜구동 차량의 모습을 지키고 있는 차량들이 여전히 존재하며, 그들을 가리켜 하드코어 오프 로더(hardcore off-roader)라고 이야기하기도 한다. 그들 중에서 유럽 브랜드 이면서도 본래의 하드코어 4륜구동차량의 모습을 지키고 있는 대표적 모델들을 살펴보자.


변하지 않는 가치를 보여주는 벤츠 G-클래스
?
벤츠 G-클래스는 그 뿌리를 찾아 올라가보면 2차 대전 중에 독일군의 기동차량으로 쓰였던 퀴벨바겐(K?bel wagen)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고 해도 틀리지 않은 역사를 가지고 있다. 사실상 전 셰계 SUV의 원조라고 해도 크게 반박할 수 없는 정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물론 퀴벨바겐은 2차대전 이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긴 했지만….





그러나 그런 바탕 위에 1979년에 처음 등장한 G-바겐은 벤츠의 오프 로더의 계보를 이어 왔고, 이제는 G-Class라고 불리고 있다. 그리고 1979년의 1세대 모델 이후 기본적인 차체 디자인을 거의 바꾸지 않았다. 물론 2013년형 모델부터는 앞쪽 헤드라이트 베젤 아래쪽에 주간주행등(Daylight Running Light)를 달았고, 휠의 크기가 커지는 등의 변화가 있었지만, 기본적으로 거의 바뀌지 않은 것을 볼 수 있다. 무려 40년 동안 기본적인 디자인을 바꾸지 않으면서 꾸준하게 성능과 승차감을 개선시켜 온 셈이다. 과연 다른 브랜드에서도 이런 것이 가능했을까? 물론 벤츠 이기에 가능한 것이었을지도 모른다.



사실 1979년에 등장한 초기의 G-클래스 자체도 그 당시에는 유행을 선도하는 최신형의 디자인은 아니었다. 마치 미국의 지프가 2차 세계대전 당시에 개발된 디자인에서 크게 변화하지 않은 것이었듯이, 벤츠 G-클래스 역시 처음 개발된 1940년대의 구조에서 크게 변화하지는 않은 것이다. 이 시기는 군용 차량이 개발될 때였는데, 폭스바겐 비틀의 원형이었던 Type 1을 설계한 페르디난트 포르쉐 박사의 설계로 독일군을 위한 쉬빔바겐과 퀴벨바겐이 개발되고, 그것이 여러 변형을 거치면서 폭스바겐 Type 181과 벤츠 G바겐으로 변형되는 등의 과정이 있었다. 그래서 1979년에 등장한 첫 G-클래스도 근본적인 형태나 구조는 거의 2차 대전 때의 G-바겐을 민간용으로 만든 1979년형에서 달라지지 않은 것이었다. 물론 크기는53mm 길어지고 121mm 넓어져서 주행안정성과 거주성이 향상됐을 것이다.



그런 맥락에서 본다면 G-클래스는 마치 타임캡슐과도 같은 셈이다. 세부적인 형태가 변화되기는 했지만, 근본적인 구조는 유지되는 것이다. 이렇게 형태를 바꾸지 않는 것은 기술적인 철학이 명확하기 때문이 가장 큰 요인일 것이다. 만약 메이커가 그러한 철학이 확고하지 않다면, 시류에 따라 바꾸어야 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또 다른 이유로는 차량의 생산량이 적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바와 같이 자동차는 수만 개의 부품이 모여서 완성되며, 각각의 부품들은 정말로 많은 세부 부품들로 구성된다. 그리고 그 세부 부품들은 금형에 의해 만들어지게 되므로 오늘날의 자동차들은 바로 금형의 개발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부품의 재질이나 형상에 따라 다르겠지만, 대개의 금형은 2만~10만개 정도를 만들게 되면 수명이 다하고 새로운 금형을 개발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주기적인 모델 변경이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주간주행등과 LED가 쓰인 헤드램프가 변화를 보여준다. 그러나 실내는 거의 전면적인 변화를 보여준다. 조작성과 시각적 품질, 그리고 최신 디지털 장비를 고루 갖춘 실내는 벤츠에서 만든 오프로더임을 유감없이 보여준다.





한 해에 수만 대가 팔리는 차들은 당연히 시간이 지나면 낡은 금형을 새로 만들면서 모양도 바꿀 수 있지만, G-클래스는 형태는 그대로 유지하지만 안전성이나 주행성능, 편의성 등을 높이기 위한 개선이 끊임없이 이루어져 왔다. 그런 의미에서 유행을 따르지 않으면서 학=드코어 4륜구동차량의 가치를 지켜나간다는 상징으로 여겨지는지도 모른다.


존재감을 강조한 랜드로버 디펜더
?
우리나라에는 공식적으로 들어오지 않지만, 랜드로버 디펜더(Land Rover Defender)는 랜드로버의 역사와도 같은 모델이다. 랜드로버 디펜더의 탄생은 2차대전 이후 미군이 남겨놓고 간 지프의 뼈대를 바탕으로 전쟁 직후 부족한 철을 대신해서 오히려 구하기 쉬웠던 알루미늄으로 차체를 만들어서 소형 차량을 만든 것에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이러한 사실만으로 본다면, 최초의 국산차 ‘시발(始發)’과 기 시작은 매우 비슷했다.



시발 역시 미군이 남겨놓은 폐 지프의 뼈대를 바탕으로 빈 드럼통을 펴서 만든 철판으로 차체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시발은 이후 개발이 이어지지 못했고, 랜드로버는 70년 가까운 역사를 가지게 된 것이다.



‘디펜더’는 지붕의 양쪽에 가느다란 쪽창을 가진 디자인으로 유명하다. 아프리카를 탐험하는 영국의 귀족들이 바로 쪽창이 달린 디펜더를 타고 대 평원을 누비는 장면을 우리는 여러 영화들을 통해 봐 왔기 때문이다. 그런 이유에서 랜드로버 디펜더는 가장 잘 랜드로버를 대변하는 야성미와 귀족적 이미지를 모두 가진 차로 인식돼 왔다. 그렇지만 그런 대표적인 모델 디펜더 역시 높아진 안전 규제와 환경 규제 때문에 2016년에 단종이 될 수밖에 없었지만, 이제 브랜드의 70주년을 맞아 한정 모델이 생산되기도 했다.



랜드로버(Land rover) 브랜드의 이름에서 그 의미가 Land는 땅, 대지 등의 의미에 rover는 유랑자 라는 뜻이다. 전면의 디자인은 랜드로버의 초대 모델의 정체성을 그대로 유지한 수평 리브를 바탕으로 헤드램프는 기하학적 원과 거의 정 사각형에 가까운 형태로 구성돼 있어서, 전체적으로 육중한 기계를 연상시킨다. 랜드로버 브랜드의 이런 디자인 특징은 1940년대에 개발된 초기 모델의 차체를 철 대신 알루미늄으로 만들면서 곡면보다는 평면이나 직선 형태를 취했던 것에 대한 역사적 맥락을 담고 있는 것이다. 차체 디자인이 단지 ‘형태를 위한 형태’가 아니라, 메이커가 가진 역사와 기술 개발 철학을 반영한 것이라는 사실을 다시금 확인시켜주는 사례이다.



차체 측면에서 두드러지는 것은 물론 지붕 양 측면의 쪽창 디자인이다. 다른 모델, 가령 랜지로버 등은 이런 부분을 전혀 부각시키지 않는데, 이것 역시 디펜더의 오리지낼러티를 위함일 것이다. 쪽창은 뒷모습에서도 나타난다. 테일 게이트 양쪽의 세로형 쪽창은 오리지널 랜드로버의 이미지 그대로이다. 전반적인 뒷모습의 표정은 우직하지만 무덤덤한, 마치 무슨 일이 일어나도 ‘별일 없었다’ 고 말할 것 같은 인상이다.



오늘날의 이른바 크로스오버 SUV들이 대부분 승용차처럼 날렵한 디자인으로 바뀌고 있음에도 여전히 각지고 우직한 인상을 유지하는 모습의 G-Class와 디펜더의 모습은 본래의 4륜구동차량이 지향했던 전천후 주행성능과 우직스러운 야성미를 정체성으로 유지해 나가는 디자인의 표출이라고 할 것이다.

글 / 구상 (국민대학교 자동차 운송디자인학과 교수)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더 뉴 C 220 d 아방가르드 국내 공식 출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지난 11월 국내 최초로 공개된5세대 C-클래스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C 220 d 아방가르드(AVANTGARDE) 모델을 14일
조회수 3,220 2018-12-14
글로벌오토뉴스
3.8리터 V8 트윈터보 엔진에서 최대출력 600마력을 뿜어내며 정지상태에서 100km/h 도달까지 2.9초의 순발력을 자랑하는 슈퍼카가 국내에 출시된다. 13
조회수 1,474 2018-12-14
오토헤럴드
프리미엄 브랜드 DS, DS 7 크로스백과 함께 국내 상륙
프랑스의 프리미엄 브랜드 DS 오토모빌이 플래그십 SUV 모델 ‘DS 7 크로스백’과 함께 드디어 다음 달 8일 국내에 상륙한다.1955년 선보인 최초의 DS
조회수 2,049 2018-12-14
오토헤럴드
한국지엠, 머슬카 쉐보레 ‘더 뉴 카마로 SS’ 사전계약 실시.. 가격은?
한국지엠이 더 뉴 카마로 SS를 내놨다. 한국지엠(사장 카허 카젬)은 13일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더 뉴 카마로 SS(The New Camaro SS)를
조회수 2,152 2018-12-13
데일리카
혼다, 굿 대디를 위한 전천후 대형 SUV ‘뉴 파일럿’ 출시
혼다코리아가 전천후 대형 SUV 뉴 파일럿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혼다 SUV 라인업의 맏형인 파일럿은 온 가족이 일상 생활뿐만 아니라 아웃도어 라이프스타
조회수 1,737 2018-12-13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르노삼성 트위지의 보조금을 유지해야 하는 이유
바야흐로 전기차의 시대이다. 아직은 전위부대의 역할이지만 모든 메이커가 전기차 한두 모델은 생산하고 있고 보급대수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어서 향후의 전망이
조회수 22 10:14
오토헤럴드
[오토포토] 서킷에서 더 빛나는 레이싱 머신
한국지엠 쉐보레가 아메리칸 머슬카를 대변하는 '카마로' 6세대 부분변경모델의 본격적인 국내 판매에 나선다. 한국지엠은 지난 13일 경기도 용인 스
조회수 21 10:14
오토헤럴드
[오토포토] 영국이 만든 럭셔리 슈퍼카
13일 오전 맥라렌 공식 수입사 맥라렌 서울은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에 위치한 대선제분에서 '600LT 론칭 미디어 데이'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국내
조회수 445 2018-12-14
오토헤럴드
현대차
현대자동차가 13일(미국 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가 선정하는 ‘2019 세계 10대 엔진’에 넥쏘의 수소전기 파워트레인과 코나 일
조회수 290 2018-12-14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부진 거듭하던 현대차, 미국시장서 회복세..SUV 판매 ‘견인’
그 동안 미국 시장에서 부진을 면치 못했던 현대차가 실적 회복에 박차를 걸고 있다. 야심차게 투입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판매 성장을 이끌고 있다. …
조회수 36 10:25
데일리카
토요타와 BMW의 콜라보레이션 신형 수프라 사진 유출
지난 여름 영국에서 개막한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 이벤트를 통해 데뷔했던 신형 수프라가 위장막이 전혀 없는 전면부 장면이 포착됐다. 위장을 한 채로 굿우드
조회수 738 2018-12-13
오토헤럴드
2018 LA 모터쇼 - 알칸타라, 알칸타라 채택한 새로운 차량 모델 공개
알칸타라는 2018 LA 오토쇼에서 포르쉐와 BMW 등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들이 차량 내부의 소재로 알칸타라를 채택했다고 13일 밝혔다. 또한, 전기차 전문 제
조회수 263 2018-12-13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더 커진 ‘A4 아반트‘ 주행 테스트 포착..출시 일정은?
2019년 데뷔를 준비중인 아우디 A4 아반트의 주행 테스트 장면이 포착돼 주목된다. 10일(현지시각) 영국의 자동차매체 오토익스프레스는 혹한기 테스트 중인…
조회수 848 2018-12-11
데일리카
포르쉐, 신형 마칸 S 공개
포르쉐가 강력한 성능의 신형 마칸 S(The new Macan S)를 새롭게 선보이며, 자사 콤팩트 SUV 세그먼트 라인을 더욱 확장한다. 2014년 첫 선을
조회수 824 2018-12-11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르노삼성 SM6 프라임 시승기
르노삼성의 중형 세단 SM6 프라임을 시승했다. 2.0리터 가솔린 엔진에 변속기를 CVT로 바꾸고 선호도가 높은 선택 사양만 채용해 가격을 낮춘 것이 포인트다.
조회수 31 10:14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범블비’로 더 잘 알려진..머슬카 ‘카마로 SS’
지난 13일 눈이 많이 내렸다. 용인 에버랜드에 위치한 스피드웨이에서 더 뉴 카마로 SS를 볼 수 있다는 마음에 설레였다. 카마로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조회수 44 10:25
데일리카
모던 아메리칸 - 쉐보레 카마로 SS 시승기
쉐보레 카마로 SS를 시승하기 위해 AMG 스피드웨이를 찾은 이른 아침. 함박눈이 쏟아지고 있다. 트랙주행은 어렵다는 말에 짧은 탄식이 흐른다. 일반도로와 AM
조회수 434 2018-12-14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세그먼트 파괴자의 등장..대형 SUV 현대차 ‘팰리세이드’
출산율은 고꾸라지고 있으며, ‘혼밥’, ‘혼술’이 자연스러워진 시대. 가족을 위한 대형 SUV가 흥행이라니 아이러니다. 현대차 팰리세이드를 두고 하는 말이다.
조회수 1,898 2018-12-14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전기차 시장..이젠 전기차 시대!
올해 전기차 보급 대수는 3만대를 상회하며 지난 7년 동안 보급된 누적 대수를 뛰어 넘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가 개막됐다는 얘기다. …
조회수 225 2018-12-14
데일리카
포르쉐, 전기차 투입·시장 경쟁력 강화..‘타이칸’ 포문(砲門)
포르쉐가 최초의 순수 전기차 ‘타이칸(the new Taycan)’ 출시를 통해 전동화 시대에 본격적으로 진입한다. 14일 포르쉐에 따르면, 포르쉐는 타이칸
조회수 188 2018-12-14
데일리카
[전기차 상식] PHEV(?) FCEV(?)..그 종류도 다양한 전기차의 세계
전기를 동력원으로 사용하는 자동차들이 많아졌다. 순수 전기만으로 움직이는 자동차가 있는 반면, 내연기관을 보조하거나 그 반대의 역할을 하는 자동차도 존…
조회수 2,173 2018-12-12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흥곤 칼럼] 중고차 시장, 품질은 좋은데 낮은 가격대..왜?
12월 중고차 시장은 중고차 가치를 가장 많이 떨어뜨리는 연식변경 영향으로 대부분의 중고차가격이 하락된다. 여기에 중고차 구매에 관심을 가졌던 소비자…
조회수 1,319 2018-12-14
데일리카
[TV 데일리카] 눈길 모은 ‘카마로’ 1~6세대..역시 근육질의 ‘머슬카’
한국지엠은 13일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더 뉴 카마로 SS를 공개했다. 스피드웨이에서는 특히 1967년 처음으로 생산된 카마로 1세대를 비롯해 6세대에 이
조회수 874 2018-12-13
데일리카
[칼럼] 130년의 자동차 생태계를 바꿀 현대차 수소 전략
이론이 있지만, 자동차의 역사는 1886년 칼 벤츠의 모터바겐을 시작으로 본다. 그가 만든 내연기관의 원리로 132년이 지난 오늘까지 전 세계에 13억대 이상의
조회수 444 2018-12-12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손가락이 리모컨으로”..현대모비스가 선보인 가상공간 터치기술 ‘눈길’
현대모비스가 CES에서 선보일 신기술들을 대거 공개했다. 현대모비스는 운전자의 손짓을 인식하는 ‘가상공간 터치기술’ 등 미래차 기술을 공개하고 내년 초 …
조회수 37 10:26
데일리카
2019 CES - 아우디,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공개
아우디는 2019 CES에서 차세대 차내 엔터테인먼트 기술을 최초로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아우디는 2011년부터 CES에 참가하고 있으며, CES에서 신차와 최
조회수 183 2018-12-14
글로벌오토뉴스
2019 CES - 인텔, 차세대 컴퓨팅 기술 공개
인텔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게 개최되는 2019 CES에서 차세대 컴퓨팅 기술을 최초로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인텔은 자동차 분야에서는 커넥티드 및 자율주행 등에
조회수 129 2018-12-14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자율주행 이후
아우디가 '2019 CES'를 통해 차량용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공개한다. 해당 시스템은 향후 선보일 e-트론 SUV에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
조회수 186 2018-12-14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