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하드코어 오프 로더들의 공통점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728 등록일 2018.08.08


오늘날의 자동차 시장은 사실상 SUV의 전성시대라고 해도 틀리지 않을 것이다. 대중 브랜드에서부터 프리미엄 브랜드는 물론이고 울트라 럭셔리 브랜드까지 모두가 SUV를 만들어서 판매하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미국의 포드는 승용차는 모두 없애고 SUV만을 만들 계획이라고 하는 것이 그것을 말해준다.

SUV는 Sports Utility Vehicle의 줄임말이며, 지형을 가리지 않는 전천후 주행성능과 공간 활용성을 갖춘 차량을 의미하며, 1980년대 전후로 미국에서부터 쓰이기 시작한 용어이다. 그러나 한편으로 오늘날의 대부분의 SUV들은 비포장도로를 달리기 위한 차량이기보다는 도시형 차량으로 승용차 플랫폼을 바탕으로 제작된다. 그러나 SUV의 시작은 길이 없는 야지(野地)를 주행하기 위한 4륜구동차량에서 비롯됐다. 그러므로 본래의 4륜구동 차량들과는 엄밀히 발해 다르다.

그렇지만 오늘날의 다양한 SUV 속에서도 본래의 4륜구동 차량의 모습을 지키고 있는 차량들이 여전히 존재하며, 그들을 가리켜 하드코어 오프 로더(hardcore off-roader)라고 이야기하기도 한다. 그들 중에서 유럽 브랜드 이면서도 본래의 하드코어 4륜구동차량의 모습을 지키고 있는 대표적 모델들을 살펴보자.


변하지 않는 가치를 보여주는 벤츠 G-클래스
?
벤츠 G-클래스는 그 뿌리를 찾아 올라가보면 2차 대전 중에 독일군의 기동차량으로 쓰였던 퀴벨바겐(K?bel wagen)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고 해도 틀리지 않은 역사를 가지고 있다. 사실상 전 셰계 SUV의 원조라고 해도 크게 반박할 수 없는 정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물론 퀴벨바겐은 2차대전 이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긴 했지만….





그러나 그런 바탕 위에 1979년에 처음 등장한 G-바겐은 벤츠의 오프 로더의 계보를 이어 왔고, 이제는 G-Class라고 불리고 있다. 그리고 1979년의 1세대 모델 이후 기본적인 차체 디자인을 거의 바꾸지 않았다. 물론 2013년형 모델부터는 앞쪽 헤드라이트 베젤 아래쪽에 주간주행등(Daylight Running Light)를 달았고, 휠의 크기가 커지는 등의 변화가 있었지만, 기본적으로 거의 바뀌지 않은 것을 볼 수 있다. 무려 40년 동안 기본적인 디자인을 바꾸지 않으면서 꾸준하게 성능과 승차감을 개선시켜 온 셈이다. 과연 다른 브랜드에서도 이런 것이 가능했을까? 물론 벤츠 이기에 가능한 것이었을지도 모른다.



사실 1979년에 등장한 초기의 G-클래스 자체도 그 당시에는 유행을 선도하는 최신형의 디자인은 아니었다. 마치 미국의 지프가 2차 세계대전 당시에 개발된 디자인에서 크게 변화하지 않은 것이었듯이, 벤츠 G-클래스 역시 처음 개발된 1940년대의 구조에서 크게 변화하지는 않은 것이다. 이 시기는 군용 차량이 개발될 때였는데, 폭스바겐 비틀의 원형이었던 Type 1을 설계한 페르디난트 포르쉐 박사의 설계로 독일군을 위한 쉬빔바겐과 퀴벨바겐이 개발되고, 그것이 여러 변형을 거치면서 폭스바겐 Type 181과 벤츠 G바겐으로 변형되는 등의 과정이 있었다. 그래서 1979년에 등장한 첫 G-클래스도 근본적인 형태나 구조는 거의 2차 대전 때의 G-바겐을 민간용으로 만든 1979년형에서 달라지지 않은 것이었다. 물론 크기는53mm 길어지고 121mm 넓어져서 주행안정성과 거주성이 향상됐을 것이다.



그런 맥락에서 본다면 G-클래스는 마치 타임캡슐과도 같은 셈이다. 세부적인 형태가 변화되기는 했지만, 근본적인 구조는 유지되는 것이다. 이렇게 형태를 바꾸지 않는 것은 기술적인 철학이 명확하기 때문이 가장 큰 요인일 것이다. 만약 메이커가 그러한 철학이 확고하지 않다면, 시류에 따라 바꾸어야 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또 다른 이유로는 차량의 생산량이 적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바와 같이 자동차는 수만 개의 부품이 모여서 완성되며, 각각의 부품들은 정말로 많은 세부 부품들로 구성된다. 그리고 그 세부 부품들은 금형에 의해 만들어지게 되므로 오늘날의 자동차들은 바로 금형의 개발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부품의 재질이나 형상에 따라 다르겠지만, 대개의 금형은 2만~10만개 정도를 만들게 되면 수명이 다하고 새로운 금형을 개발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주기적인 모델 변경이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주간주행등과 LED가 쓰인 헤드램프가 변화를 보여준다. 그러나 실내는 거의 전면적인 변화를 보여준다. 조작성과 시각적 품질, 그리고 최신 디지털 장비를 고루 갖춘 실내는 벤츠에서 만든 오프로더임을 유감없이 보여준다.





한 해에 수만 대가 팔리는 차들은 당연히 시간이 지나면 낡은 금형을 새로 만들면서 모양도 바꿀 수 있지만, G-클래스는 형태는 그대로 유지하지만 안전성이나 주행성능, 편의성 등을 높이기 위한 개선이 끊임없이 이루어져 왔다. 그런 의미에서 유행을 따르지 않으면서 학=드코어 4륜구동차량의 가치를 지켜나간다는 상징으로 여겨지는지도 모른다.


존재감을 강조한 랜드로버 디펜더
?
우리나라에는 공식적으로 들어오지 않지만, 랜드로버 디펜더(Land Rover Defender)는 랜드로버의 역사와도 같은 모델이다. 랜드로버 디펜더의 탄생은 2차대전 이후 미군이 남겨놓고 간 지프의 뼈대를 바탕으로 전쟁 직후 부족한 철을 대신해서 오히려 구하기 쉬웠던 알루미늄으로 차체를 만들어서 소형 차량을 만든 것에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이러한 사실만으로 본다면, 최초의 국산차 ‘시발(始發)’과 기 시작은 매우 비슷했다.



시발 역시 미군이 남겨놓은 폐 지프의 뼈대를 바탕으로 빈 드럼통을 펴서 만든 철판으로 차체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시발은 이후 개발이 이어지지 못했고, 랜드로버는 70년 가까운 역사를 가지게 된 것이다.



‘디펜더’는 지붕의 양쪽에 가느다란 쪽창을 가진 디자인으로 유명하다. 아프리카를 탐험하는 영국의 귀족들이 바로 쪽창이 달린 디펜더를 타고 대 평원을 누비는 장면을 우리는 여러 영화들을 통해 봐 왔기 때문이다. 그런 이유에서 랜드로버 디펜더는 가장 잘 랜드로버를 대변하는 야성미와 귀족적 이미지를 모두 가진 차로 인식돼 왔다. 그렇지만 그런 대표적인 모델 디펜더 역시 높아진 안전 규제와 환경 규제 때문에 2016년에 단종이 될 수밖에 없었지만, 이제 브랜드의 70주년을 맞아 한정 모델이 생산되기도 했다.



랜드로버(Land rover) 브랜드의 이름에서 그 의미가 Land는 땅, 대지 등의 의미에 rover는 유랑자 라는 뜻이다. 전면의 디자인은 랜드로버의 초대 모델의 정체성을 그대로 유지한 수평 리브를 바탕으로 헤드램프는 기하학적 원과 거의 정 사각형에 가까운 형태로 구성돼 있어서, 전체적으로 육중한 기계를 연상시킨다. 랜드로버 브랜드의 이런 디자인 특징은 1940년대에 개발된 초기 모델의 차체를 철 대신 알루미늄으로 만들면서 곡면보다는 평면이나 직선 형태를 취했던 것에 대한 역사적 맥락을 담고 있는 것이다. 차체 디자인이 단지 ‘형태를 위한 형태’가 아니라, 메이커가 가진 역사와 기술 개발 철학을 반영한 것이라는 사실을 다시금 확인시켜주는 사례이다.



차체 측면에서 두드러지는 것은 물론 지붕 양 측면의 쪽창 디자인이다. 다른 모델, 가령 랜지로버 등은 이런 부분을 전혀 부각시키지 않는데, 이것 역시 디펜더의 오리지낼러티를 위함일 것이다. 쪽창은 뒷모습에서도 나타난다. 테일 게이트 양쪽의 세로형 쪽창은 오리지널 랜드로버의 이미지 그대로이다. 전반적인 뒷모습의 표정은 우직하지만 무덤덤한, 마치 무슨 일이 일어나도 ‘별일 없었다’ 고 말할 것 같은 인상이다.



오늘날의 이른바 크로스오버 SUV들이 대부분 승용차처럼 날렵한 디자인으로 바뀌고 있음에도 여전히 각지고 우직한 인상을 유지하는 모습의 G-Class와 디펜더의 모습은 본래의 4륜구동차량이 지향했던 전천후 주행성능과 우직스러운 야성미를 정체성으로 유지해 나가는 디자인의 표출이라고 할 것이다.

글 / 구상 (국민대학교 자동차 운송디자인학과 교수)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BMW 코리아, 안전진단 진행 경과 보고
BMW 코리아는 8월 16일 0시 기준으로 리콜대상 차량 약 106,000대 중 약91,000대가 안전진단을 완료했고, 약 9,700대가 예약 대기 중으로 총
조회수 258 2018-08-16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불날 수도 있는 A6 결함 무상수리로 어물쩍
명백하고 중대한 결함이 드러났음에도 수개월째 리콜을 미뤄온 아우디가 리콜 무마를 위해 무상수리라는' 땜질' 조처를 내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조회수 507 2018-08-16
오토헤럴드
정부, BMW 중고차 유통 관리 조치 발표..중고차 업계는 ‘글쎄’
BMW 차량 화재 사태에 대해 정부가 내놓은 중고차 유통 관리 조치에 업계가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8일 국토교통부가 긴급 브리핑을 통해 밝힌 중…
조회수 1,186 2018-08-14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다나와, 삼성카드와 손잡고 중고차 특판 이벤트 진행
다나와(대표 손윤환, 안징현)는 삼성카드와 손잡고 중고차 특판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8월 16일부터 30일 간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는 등록된 중고
조회수 139 2018-08-16
다나와
르노 클리오, 수입차 꺾고 국산 준중형차도 추월..조용한 질주
르노 클리오는 실패했을까? 통계상으로는 그렇지 않았다. 13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클리오는 판매가 본격화된 지난 5월부터 지난 달 까지 총 1656대
조회수 2,381 2018-08-14
데일리카
[르포] 심야(深夜)에도 분주했던 BMW 서비스센터..그 12시간의 기록
지난 13일 오후 8시 6분.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 위치한 BMW 코오롱모터스 성산 서비스센터. 이곳은 정상 근무 시간이 2시간을 가까이 초과한 상황에서도 입
조회수 471 2018-08-14
데일리카
압도적인 현대기아차 시장 점유율...“적수가 없다”
현대기아차의 내수 시장 점유율이 크게 상승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베스트셀링 승용차 1∼10위를 모두 싹쓸이하는 등 시장 점유율이 크게 상승하는 추세다. …
조회수 2,036 2018-08-14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신형 쉐보레 트랙스, 시험주행 포착
쉐보레의 컴팩트 SUV 트랙스가 차세대 모델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에 포착된 쉐보레 트랙스는 미국 미시건 밀포드 시험주행장에서 포착된 것으로 기존보다 더 날렵하
조회수 582 2018-08-16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AMG GT 페이스리프트
메르세데스 AMG GT가 페이스리프트에 돌입했다. 이번에 포착된 모델은 전면에서는 디자인 자체의 변화를 보이지는 않지만, 헤드램프의 내부 디자인을 달리해 신선함
조회수 311 2018-08-16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8 시리즈 그란쿠페
BMW가 공개한 8 시리즈 쿠페의 4도어 버전인 그란쿠페가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올해 제네바모터쇼에서 이미 그란쿠페 컨셉트로 대략적인 이미지를 보여줬지만, 양
조회수 241 2018-08-16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2019년형 시빅 북미시장 출시 계획..차량 판매가격은?
혼다가 13일(현지시각) 2019년형 시빅을 북미시장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제 10세대 부분변경 모델인 2019년형 시빅은 외관 디자인 변화와 새로운 스포트 트
조회수 668 2018-08-14
데일리카
BMW, M2 CS·CSL 버전 출시 가능성..판매 일정은?
BMW가 M2 CS 버전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4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에 따르면, BMW는 올해 초 M2 컴페티션을 출시
조회수 439 2018-08-14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현대 벨로스터 N 시승기
‘부아아아앙-‘ 머플러에서 날카로운 사운드를 방출하며 옆에 있던 미니 JCW가 갑자기 멀어진다. 유니언잭을 펄럭이며 앞서 나가는 미니의 모습을 보면서 잠시 웃음
조회수 231 2018-08-16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국산 드림카의 등장..기아차 스팅어 GT
이런 국산차가 있었을까. 주차를 하고 나서도 한참을 쳐다보게 된다. 기아자동차 스팅어를 보고 드는 생각이다. 기아에 이런 차를 원한 적도 없고, 기대한 …
조회수 1,153 2018-08-14
데일리카
혼다, 어코드 터보
날카로운 눈매, 최신 트랜드가 반영된 패스트백 디자인, 전고를 낮추고 전폭과 휠베이스를 늘려 군더더기 없는 차체는 한 눈에도 날렵한 주행성능을 뽐내는 스포츠 세
조회수 741 2018-08-14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폭스바겐, 전기·하이브리드차서 발암물질 검출..12만대 리콜(?)
폭스바겐이 약 12만 4000 대 가량의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 차량을 리콜할 가능성이 있어 주목된다. 16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에 따르면, 폭스바겐
조회수 210 2018-08-16
데일리카
파나메라 엔진, 벤틀리 플라잉 스퍼 PHEV 테스트카 포착
내년 출시가 유력한 벤틀리 플라잉 스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최근 도로에서 포착됐다. V6를 기반으로 한 벤틀리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경쟁 모델은
조회수 117 2018-08-16
오토헤럴드
BMW 3시리즈 전기차 포착
국내 시장에서 연일 계속되는 차량 화재로 이슈의 중심에 선 BMW가 모두의 예상보다 빠르게 내연기관에서 전기로 파워트레인 변화를 시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14
조회수 781 2018-08-14
오토헤럴드
주유소와 충전소 차이는? 지붕과 바닥을 보면 안다
전기차 시대를 맞이해 새로운 기술과 환경들이 속속 선보이고 있다. 과거 슈퍼카도 넘보지 못했던 1천마력대 전기차가 등장하는가 하면, 너무 조용해서 문제가 되는
조회수 608 2018-08-14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구상 칼럼] 자동차의 리플렉션..7월30일 오후 7시30분이 의미하는 건...
빛은 만물에 생명력을 더해주는 마법과도 같은 힘을 가지고 있다. 빛에 의해 비로소 우리는 사물을 보게 되며, 거기에 내재한 아름다움을 느끼게 된다. 그런데 …
조회수 144 2018-08-13
데일리카
[기자수첩] BMW 포비아 확산, 솥뚜껑 보고도 놀란다.
1904년 국내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최악의 폭염을 맞이하고 있는 올 여름 불볕더위와 함께 찾아온 BMW 520d의 연이은 화재 소식에 차주는 물론 일반인들
조회수 419 2018-08-13
오토헤럴드
[김필수 칼럼] 신차 교환·환불 가능한..한국형 레몬법 성공하려면...
한국형 레몬법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 즉 이법은 미국의 레몬법을 벤치마킹하여 신차 하자 시 교환 환불할 수 있는 최초의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다. …
조회수 482 2018-08-13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카드뉴스] 여권없으면 무면허, 해외 운전 필수 팁
최근 해외여행과 출장이 증가하면서 국제운전면허증 발급건수가 지난 5년간 34% 증가했다. 해외 운전에서 꼭 필요한 국제운전면허증을 발급 받고 유효기간 및 사용시
조회수 152 2018-08-16
오토헤럴드
보쉬의 신기술, 디젤 엔진을 살릴 수 있을까?
폭스바겐에 이어 BMW사태가 터지면서 디젤 엔진의 입지가 더 좁아지고 있다. 폭스바겐 스캔들로 인해 이미지가 크게 손상된 데 이어 이번에는 BMW차량의 화재사고
조회수 401 2018-08-16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는 말한다
3만 개가 넘는 부품으로 이뤄진 자동차는 언제든 고장이 날 수 있다. 제조사나 부품의 결함에 따른 것도 있지만 차량 관리의 소홀 또는 운행 조건과 여건에 따라서
조회수 129 2018-08-16
오토헤럴드
EGR 찌꺼기 제거 필수, 차량 화재 예방법과 전조증상
BMW 차량의 연이은 화재로 국민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최근에는 역대 최악의 폭염과 함께 BMW 차량뿐 아니라 현대차 에쿠스와 스타렉스 등에서도 화재가 발생
조회수 859 2018-08-14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