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아 스포티지 더 볼드, 남성다움과 효율로 무장하다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5,569 등록일 2018.07.25


기아차의 4세대 스포티지가 페이스리프트를 단행했다. 기존 모델의 디자인과 라인에 변화를 주어 남성스러움을 좀 더 부각하고, 새로 개발한 스마트스트림 D 엔진이 라인업에 추가된 것이 특징이다. 겉으로 보기에 크게 눈에 띄는 변화가 보이지는 않지만 내실을 다지고 HDA(고속도로 주행보조)와 인공지능 스피커를 이용한 홈투카 서비스가 가능해지는 등 내부적으로는 상당히 많은 변화가 있다.

외형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프론트 그릴과 범퍼의 변화이다. 그릴은 내부 그래픽을 달리해 인상이 좀 더 강해졌으며, 프론트 범퍼를 세로로 가로지르는 라인을 적용해 더욱 남성적인 스타일을 지향하고 있다. 기존 스포티지는 여성적인 면이 있었기에 작지만 확실한 인상을 줄 수 있는 변화를 통해 남성적인 이미지를 부여하고자 노력했다고 한다. 그러한 변화로 인해 안개등의 그래픽도 변했으며, 프론트 범퍼 하단에 위치한 검정색으로 감싼 에어 인테이크가 강인한 이미지를 더한다.


헤드램프는 외부 디자인의 변화는 없지만, 내부 그래픽을 달리하고 LED를 적용해 시인성은 물론 인상을 달리한다. 신형 K3에도 적용된 ‘X’자 형태로 배열된 4개의 사각형 LED DRL과 선명도가 더 높아진 LED 방향지시등이 눈에 띈다. 측면에서는 변한 부분이 거의 없지만, 휠의 디자인을 좀 더 역동적인 형상으로 변경했다. 테일램프는 내부 그래픽을 달리 적용해 변화를 부여했으며, 양쪽 테일램프를 잇는 가로바는 기존의 크롬 대신 붉은색을 적용해 통일감을 더 강조했다.


실내에서는 스티어링 휠의 디자인과 센터페시아의 LCD 모니터 주변 그래픽에 변화가 있다. 블랙 하이그로시를 적용한 부분이 좀 더 많아지고 버튼의 촉감도 좀 더 좋아졌다고 한다. 등받이를 눕힐 수 있어 탑승객에게 편안함을 부여할 수 있는 2열 시트와 최대 1,492L의 적재 용량을 확보할 수 있는 트렁크는 그대로 유지된다.

파워트레인의 변화, 효율을 주도한다
스포티지는 페이스리프트를 단행하면서 파워트레인의 변화가 커졌다. R 2.0 디젤 엔진은 기존 6단 자동변속기 대신 상위 모델에 적용되던 8단 자동변속기와 조화를 이룬다. 이미 완성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8단 자동변속기는 부드러운 변속 감각과 우수한 동력전달 효율을 보인다고 한다. 엔진은 최고출력 186마력, 최대토크 41.0kg-m으로 변화가 없지만 새로운 자동변속기의 도움을 빌어 복합연비가 0.5km/l 높아졌으며, 이를 통해 14.4km/l의 복합연비(2WD, 17인치 기준)를 기록한다고 한다.


스포티지 페이스리프트 모델에서 주목할만한 엔진은 해외에서도 소개된 스마트스트림(SmartStream) D 1.6 엔진이다. 기존의 1.7L CRDi 엔진을 대체하는 것으로 ‘U3 CRDi 엔진’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요소수를 사용하는 SCR방식을 적용해 기아차가 제작한 디젤 엔진들 중 가장 깨끗한 엔진이라고 언급하고 있다. 국내에 판매되는 스포티지에 탑재되는 것은 최고출력 136마력을 발휘하며, 7단 DCT와 조합하며 전륜구동 또는 4륜구동의 선택이 가능하다.

배출가스를 적게 내뿜는 것 뿐만 아니라 연비 경쟁력도 확보했다고 한다. 알루미늄 소재를 적용해 경량화와 최적화를 진행했으며, 연료 분사에 고압 인젝터를 적용하고 저마찰 터보차저를 장착했으며 경량화 피스톤 등을 적용해 실린더 내 마찰을 줄였다고 한다. 엔진오일 열교환기, 통합 열관리 시스템 등을 적용해 연비를 끌어올리는 것은 물론 정숙성 확보를 위해 타이밍 체인을 벨트로 변경하는 등 변화를 꾀했다.


한 가지 아쉬운 것은 외국에서 먼저 소개된 에코다이나믹스 플러스 2.0L R 디젤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국내에 등장하지 않은 것이다. 0.44 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 그리고 전기모터와 발전기를 통합한 형태의 MHSG(Mild-Hybrid Starter-Generator) 유닛을 결합한 것으로 12 kW의 출력을 보태 이산화탄소 배출을 조금 더 줄여주고 약간의 연비 향상에 기여하는 전동화 파워트레인이지만, 국내에서는 가격 저항이 심할 수 있다고 판단하여 적용하지 않았다고 한다.

가솔린 엔진은 누우 2.0L 엔진 하나만이 제공된다. 여기에 6단 자동변속기만 제공되지만, 기존 모델보다 연비가 조금 더 높아졌다고 한다. 외국에서 공급되는 최고출력 177마력의 1.6L T-GDi 엔진 또는 일반 GDi 엔진이 제공되지 않는 점은 아쉽지만, 그만큼 진입 가격을 낮추기 위해 노력했다고 하니 그 점에서 점수를 줘야 할 것이다.

처음 적용되는 홈투카 커넥티드 기술


스포티지 페이스리프트 모델에는 최근 주목받고 있는 커넥티드 기술이 탑재된다. 기아차의 커넥티드 서비스인 UVO와 사물인터넷 서비스인 ‘홈투카(Home2Car)’를 결합한 것으로 SK 텔레콤 또는 KT의 인공지능 스피커를 통해 자동차를 제어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는 스포티지를 시작으로 다음달에는 현대 투싼에 기능을 적용하는 등 신차에 이 기능을 필수로 적용할 예정이며, 기존 차량들 중 UVO가 탑재되어 있으면 업그레이드를 통해 확대 적용할 수 있다고 한다.

홈투카는 집에서 AI 스피커를 통해 시동을 걸고 에어컨 또는 히터의 온도를 설정하고 음성 명령만으로 도어를 열고 닫는 기능을 지원해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다. 뜨거운 여름에 미리 시동을 걸고 에어컨을 작동시키도록 한 후 쾌적한 실내 환경이 만들어진 차에 편안하게 오를 수 있는 것이다. 만약 서 있는 자동차를 한 번에 찾기 힘들거나 다른 사람이 접근하려 한다면 비상등을 켜거나 경적을 울릴 수도 있다. 날이 갈수록 발전하는 커넥티드 기술을 집에서도 음성으로 편안하게 누릴 수 있는 것이다.


또한 커넥티드 기술은 집에서 차량의 제어 뿐 아니라 차량에서 음성으로 집의 기능을 제어하는데도 사용할 수 있다. 이미 일부 통신회사에서는 이러한 서비스를 진행 중이며, 이를 통해 한국에서도 스마트홈 또는 스마트카 이용자들이 급속도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컨설팅 업체인 맥킨지는 오는 2030년 커넥티드 카 관련 서비스 시장이 1조5000억 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데, 이와 같은 시장에 기아차도 스포티지로 뛰어들 수 있게 된 것이다.


스포티지는 페이스리프트를 단행하면서 거의 변하지 않은 것 같지만 많은 곳이 변한 모습을 보여줬다. 디자인의 변경만이 아닌 파워트레인의 변경과 효율 향상을 통한 연비 향상 그리고 본격적인 홈투카 커넥티드 기술을 적용해 집과 자동차를 연결하고 있다. 그래서 스포티지 더 볼드는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들에게 좀 더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 있는 가능성을 안고 있다. 새로운 스포티지는 ‘더 볼드’라는 이름처럼 강인함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스포티지 종합정보
    2018.07 출시 소형SUV 11월 판매 : 3,388대
    휘발유, 경유 1598~1999cc 복합연비 16.3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푸조, 프리미엄 시장 공략할
프랑스를 대표하는 자동차 브랜드 푸조가 연내 플래그십 세단 '뉴 푸조 508'을 국내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올해 초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세계
조회수 2,732 2018-12-07
오토헤럴드
르노 클리오, 120주년 한정판 STEEL 에디션 120대 판매
르노(Renault)의 소형차, ‘클리오(CLIO)’의 19년형 모델이 등장했다. 또한 르노의 120년 헤리티지를 담은 한정판 모델, 스틸(STEEL)에디션도
조회수 1,967 2018-12-05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 출시..가격은 5216만~5711만원
폭스바겐이 프리미엄을 추구하는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Arteon)을 내놨다. 폭스바겐코리아(대표 슈테판 크랍)는 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아트&라이
조회수 3,670 2018-12-05
데일리카
기아차, 2019년형 K7 출시..가격은 2625만~3952만원
기아차가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K7를 내놨다. 기아자동차는 3일 ‘2019년형 K7’을 출시하고 이발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신형 K7는 첨단 주행
조회수 9,178 2018-12-03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오토포토]
수입자동차 업체로는 처음으로 프랑스 자동차 브랜드 푸조·시트로엥의 자동차 박물관이 제주도에 들어섰다. 지난 5일 푸조 시트로엥을 수입·판매하는 한불모터스는 박물
조회수 379 2018-12-07
오토헤럴드
현대차고성능
고성능 해치백 현대차 'i30 N'이 해외에서 잇단 호평을 받고 있다. 현대차에 따르면 현대차 i30 N이 독일에서 최고의 스포츠카를 가리는 &#
조회수 1,143 2018-12-07
오토헤럴드
롤스로이스, 국내 진출 첫 세 자릿수 판매 돌파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올 해 처음 세 자릿수 판매를 기록하며 국내 진출 15년만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고 밝혔다. 롤스로이스는 이 같은 성공이 지난 15년간 서
조회수 291 2018-12-07
글로벌오토뉴스
환경부, 인증위반 BMW
BMW코리아가 국내에 수입·판매한 '미니 쿠퍼' 차량에 대해 제작차 인증 규정 위반으로 12월 6일에 과징금 약 5억3000만 원을 부과했다고 환
조회수 198 2018-12-07
오토헤럴드
현대차 싼타페, 유럽 최고 등급 안전성 공인 받아
현대자동차는 올해 출시한 신형 싼타페가 5일(현지시간)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NCAP(New Car Assessment Programme)에서
조회수 463 2018-12-06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렉서스, 고성능 ′RC F 트랙 에디션′ 티저 공개..데뷔 일정은?
렉서스가 6일(현지시각) 강력한 주행성능을 갖춘 ′RC F 트랙 에디션′의 첫 번째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렉서스 RC F 트랙 에디션은 RC의 고성능 버전
조회수 309 2018-12-07
데일리카
306마력의 메르세데스-AMG A35 4MATIC 공개
메르세데스-벤츠 (Mercedes-Benz)의 고성능 차량 부문인 메르세데스 AMG는 메르세데스 AMG 페트로나스 F1 'A35 4MATIC'을 유럽시장에 출시
조회수 1,342 2018-12-07
글로벌오토뉴스
유럽서 니로와 코나 EV 주행거리 조정
현대기아자동차의 니로와 코나 순수전기차의 주행가능거리가 하향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기아차는 니로 전기차의 주행가능거리 오류를 인정하고 하향 조정할 것을
조회수 827 2018-12-07
오토헤럴드
지프, 신형 랭글러 유로NCAP 역사상 최저 등급
FCA그룹의 2개 차종이 유럽 신차안전도 평가 '유로엔캡(EURO NCAP)' 테스트에서 치욕적인 점수를 기록했다. 피아트의 소형차 판다(FIAT
조회수 1,630 2018-12-07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최고급차의 여건을 두루 갖춘 ‘팔방미인’..기아차 THE K9
그간 고급 세단을 선택하며 K9이 선택지에 오르지 못했던 건 사실이다. 근래의 상황은 조금 다르다. 비록 제네시스에 미치진 못하지만, 출시 이후 부터는 월…
조회수 454 2018-12-07
데일리카
르노 마스터 시승기
르노의 상용 밴 마스터를 시승했다. 승합차, 즉 미니버스와 같은 구조이지만 화물 탑재를 위한 밀폐된 공간이 있는 모델이다. 유럽시장에서 LCV(Light Com
조회수 510 2018-12-07
글로벌오토뉴스
페라리 GTC4 루쏘 T, 강하고 부드러운
페라리 'GTC4 루쏘 T'는 페라리 브랜드 중에서도 그랜드투어링(GT) 콘셉트에 맞춰 개발된 만큼 장거리 여행에도 적합한 4인승 구조와 어느 좌
조회수 197 2018-12-07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기아차, 유럽시장서 가솔린 빼고 전기차 ‘쏘울EV’ 투입 계획..그 이유는?
기아차가 유럽시장에 전기차 버전 쏘울EV를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3일(현지 시각)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스에 따르면, 기아자동차는 내년 상반기에 유럽…
조회수 370 2018-12-03
데일리카
전기차용 비공용 충전기 보조금 중지, 올바른 방향이다
전기차 활성화가 이제는 대세이다. 물론 아직은 내연기관차 중심이고 보급대수가 연간 3만대 수준이나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전위부대로서의 역할이
조회수 400 2018-12-03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의 첫 번째 BEV는 크로스오버 I-Pace
재규어의 배터리 전기차 I-PACE가 2019 독일 '올해의 차'에 선정되었다. 재규어 I-Pace는 메르세데스 벤츠 EQC와 아우디 e-Tron 등과 마찬가지
조회수 456 2018-12-03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구상 칼럼] 차별화 강조한..제네시스 G90의 디자인 특징은?
국산 최고급승용차의 타이틀을 지닌 EQ900가 제네시스 브랜드 명명법에 따라 G90이라는 이름으로 바뀌면서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출시됐다. 1999년에 미쓰
조회수 402 2018-12-06
데일리카
폭스바겐 아테온, 아름다운 스타일의 기함
폭스바겐의 플래그십 모델인 아테온이 국내 판매를 시작했다. 폭스바겐 아테온은 2017년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되며, 그 동안 폭스바겐 브랜드에
조회수 2,465 2018-12-05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충전기 보조금 중지하는..내연기관 대체 전기차 현실화
전기차 활성화가 이제는 대세이다. 물론 아직은 내연기관차 중심이고 보급대수가 연간 3만대 수준이나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전위부대로서…
조회수 1,147 2018-12-04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2018 CES - 콘티넨탈, 지능형 도어 공개
콘티넨탈은 2019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CES에서 지능형 도어를 최초로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지능형 도어는 자율주행 시대를 위한 차세대 자동
조회수 242 2018-12-07
글로벌오토뉴스
로봇카 시대 열렸다, 구글 웨이모 세계 첫 상용서비스
로봇카 시대가 열렸다. 알파벳 구글 자율주행차 사업을 담당하는 웨이모(Waymo)는 5일(현지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세계 최초의 상용 서비스 '
조회수 305 2018-12-07
오토헤럴드
단 돈 99유로, 시트로엥 자동차 멀미 해결 안경 출시
개성 넘치는 디자인과 기발한 아이디어로 실용성 높은 자동차를 생산하는 프랑스 PSA그룹의 시트로엥이 자동차 멀리를 해결해주는 안경을 개발해 직접 판매에 들어간다
조회수 253 2018-12-07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