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아 스포티지 더 볼드, 남성다움과 효율로 무장하다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5,972 등록일 2018.07.25


기아차의 4세대 스포티지가 페이스리프트를 단행했다. 기존 모델의 디자인과 라인에 변화를 주어 남성스러움을 좀 더 부각하고, 새로 개발한 스마트스트림 D 엔진이 라인업에 추가된 것이 특징이다. 겉으로 보기에 크게 눈에 띄는 변화가 보이지는 않지만 내실을 다지고 HDA(고속도로 주행보조)와 인공지능 스피커를 이용한 홈투카 서비스가 가능해지는 등 내부적으로는 상당히 많은 변화가 있다.

외형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프론트 그릴과 범퍼의 변화이다. 그릴은 내부 그래픽을 달리해 인상이 좀 더 강해졌으며, 프론트 범퍼를 세로로 가로지르는 라인을 적용해 더욱 남성적인 스타일을 지향하고 있다. 기존 스포티지는 여성적인 면이 있었기에 작지만 확실한 인상을 줄 수 있는 변화를 통해 남성적인 이미지를 부여하고자 노력했다고 한다. 그러한 변화로 인해 안개등의 그래픽도 변했으며, 프론트 범퍼 하단에 위치한 검정색으로 감싼 에어 인테이크가 강인한 이미지를 더한다.


헤드램프는 외부 디자인의 변화는 없지만, 내부 그래픽을 달리하고 LED를 적용해 시인성은 물론 인상을 달리한다. 신형 K3에도 적용된 ‘X’자 형태로 배열된 4개의 사각형 LED DRL과 선명도가 더 높아진 LED 방향지시등이 눈에 띈다. 측면에서는 변한 부분이 거의 없지만, 휠의 디자인을 좀 더 역동적인 형상으로 변경했다. 테일램프는 내부 그래픽을 달리 적용해 변화를 부여했으며, 양쪽 테일램프를 잇는 가로바는 기존의 크롬 대신 붉은색을 적용해 통일감을 더 강조했다.


실내에서는 스티어링 휠의 디자인과 센터페시아의 LCD 모니터 주변 그래픽에 변화가 있다. 블랙 하이그로시를 적용한 부분이 좀 더 많아지고 버튼의 촉감도 좀 더 좋아졌다고 한다. 등받이를 눕힐 수 있어 탑승객에게 편안함을 부여할 수 있는 2열 시트와 최대 1,492L의 적재 용량을 확보할 수 있는 트렁크는 그대로 유지된다.

파워트레인의 변화, 효율을 주도한다
스포티지는 페이스리프트를 단행하면서 파워트레인의 변화가 커졌다. R 2.0 디젤 엔진은 기존 6단 자동변속기 대신 상위 모델에 적용되던 8단 자동변속기와 조화를 이룬다. 이미 완성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8단 자동변속기는 부드러운 변속 감각과 우수한 동력전달 효율을 보인다고 한다. 엔진은 최고출력 186마력, 최대토크 41.0kg-m으로 변화가 없지만 새로운 자동변속기의 도움을 빌어 복합연비가 0.5km/l 높아졌으며, 이를 통해 14.4km/l의 복합연비(2WD, 17인치 기준)를 기록한다고 한다.


스포티지 페이스리프트 모델에서 주목할만한 엔진은 해외에서도 소개된 스마트스트림(SmartStream) D 1.6 엔진이다. 기존의 1.7L CRDi 엔진을 대체하는 것으로 ‘U3 CRDi 엔진’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요소수를 사용하는 SCR방식을 적용해 기아차가 제작한 디젤 엔진들 중 가장 깨끗한 엔진이라고 언급하고 있다. 국내에 판매되는 스포티지에 탑재되는 것은 최고출력 136마력을 발휘하며, 7단 DCT와 조합하며 전륜구동 또는 4륜구동의 선택이 가능하다.

배출가스를 적게 내뿜는 것 뿐만 아니라 연비 경쟁력도 확보했다고 한다. 알루미늄 소재를 적용해 경량화와 최적화를 진행했으며, 연료 분사에 고압 인젝터를 적용하고 저마찰 터보차저를 장착했으며 경량화 피스톤 등을 적용해 실린더 내 마찰을 줄였다고 한다. 엔진오일 열교환기, 통합 열관리 시스템 등을 적용해 연비를 끌어올리는 것은 물론 정숙성 확보를 위해 타이밍 체인을 벨트로 변경하는 등 변화를 꾀했다.


한 가지 아쉬운 것은 외국에서 먼저 소개된 에코다이나믹스 플러스 2.0L R 디젤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국내에 등장하지 않은 것이다. 0.44 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 그리고 전기모터와 발전기를 통합한 형태의 MHSG(Mild-Hybrid Starter-Generator) 유닛을 결합한 것으로 12 kW의 출력을 보태 이산화탄소 배출을 조금 더 줄여주고 약간의 연비 향상에 기여하는 전동화 파워트레인이지만, 국내에서는 가격 저항이 심할 수 있다고 판단하여 적용하지 않았다고 한다.

가솔린 엔진은 누우 2.0L 엔진 하나만이 제공된다. 여기에 6단 자동변속기만 제공되지만, 기존 모델보다 연비가 조금 더 높아졌다고 한다. 외국에서 공급되는 최고출력 177마력의 1.6L T-GDi 엔진 또는 일반 GDi 엔진이 제공되지 않는 점은 아쉽지만, 그만큼 진입 가격을 낮추기 위해 노력했다고 하니 그 점에서 점수를 줘야 할 것이다.

처음 적용되는 홈투카 커넥티드 기술


스포티지 페이스리프트 모델에는 최근 주목받고 있는 커넥티드 기술이 탑재된다. 기아차의 커넥티드 서비스인 UVO와 사물인터넷 서비스인 ‘홈투카(Home2Car)’를 결합한 것으로 SK 텔레콤 또는 KT의 인공지능 스피커를 통해 자동차를 제어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는 스포티지를 시작으로 다음달에는 현대 투싼에 기능을 적용하는 등 신차에 이 기능을 필수로 적용할 예정이며, 기존 차량들 중 UVO가 탑재되어 있으면 업그레이드를 통해 확대 적용할 수 있다고 한다.

홈투카는 집에서 AI 스피커를 통해 시동을 걸고 에어컨 또는 히터의 온도를 설정하고 음성 명령만으로 도어를 열고 닫는 기능을 지원해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다. 뜨거운 여름에 미리 시동을 걸고 에어컨을 작동시키도록 한 후 쾌적한 실내 환경이 만들어진 차에 편안하게 오를 수 있는 것이다. 만약 서 있는 자동차를 한 번에 찾기 힘들거나 다른 사람이 접근하려 한다면 비상등을 켜거나 경적을 울릴 수도 있다. 날이 갈수록 발전하는 커넥티드 기술을 집에서도 음성으로 편안하게 누릴 수 있는 것이다.


또한 커넥티드 기술은 집에서 차량의 제어 뿐 아니라 차량에서 음성으로 집의 기능을 제어하는데도 사용할 수 있다. 이미 일부 통신회사에서는 이러한 서비스를 진행 중이며, 이를 통해 한국에서도 스마트홈 또는 스마트카 이용자들이 급속도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컨설팅 업체인 맥킨지는 오는 2030년 커넥티드 카 관련 서비스 시장이 1조5000억 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데, 이와 같은 시장에 기아차도 스포티지로 뛰어들 수 있게 된 것이다.


스포티지는 페이스리프트를 단행하면서 거의 변하지 않은 것 같지만 많은 곳이 변한 모습을 보여줬다. 디자인의 변경만이 아닌 파워트레인의 변경과 효율 향상을 통한 연비 향상 그리고 본격적인 홈투카 커넥티드 기술을 적용해 집과 자동차를 연결하고 있다. 그래서 스포티지 더 볼드는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들에게 좀 더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 있는 가능성을 안고 있다. 새로운 스포티지는 ‘더 볼드’라는 이름처럼 강인함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스포티지 종합정보
    2018.07 출시 소형SUV 02월 판매 : 2,214대
    휘발유, 경유 1598~1999cc 복합연비 16.3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프리뷰] 현대 투싼 N 라인
현대차가 유럽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투싼에 N 라인을 추가했다. 이를 통해 N 라인의 선택폭을 높이고 현대차 내에서 스포티한 룩을 가진 최초의 SUV도 제공한다
조회수 4,858 2019-03-22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이 서울모터쇼서 공개할 쇼카 ‘XM3’..르노 ‘아르카나’(?)
르노삼성이 최근 XM3 인스파이어 쇼카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한 가운데, 이 콘셉트카가 지난해 르노가 공개한 콘셉트카 ‘아르카나’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조회수 7,783 2019-03-22
데일리카
현대차, 이름 빼고 다 바꾼 신형 쏘나타 출시..가격은 2346만~3289만원
완전히 새로워졌다. 8세대 신형 쏘나타는 이름만 빼고 모든 게 바뀌었다.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를 적용한 것이 핵심이다. 현대자동차는 21일 경기도 고…
조회수 7,149 2019-03-21
데일리카
현대차, 모빌리티 디바이스 강조한 신형 쏘나타..새로 적용된 신기술은?
21일 출시된 신형 쏘나타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전환을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다양한 첨단 신기술이 대거 적용된 게 특징이다. …
조회수 2,041 2019-03-21
데일리카
현대차 고성능 N 로드스터 , 진짜보다 더 매력적인 디자인
다이내믹한 국산 로드스터가 등장했다. 그것도 현대차, 고성능 N 배지를 달고 나왔다. 진짜는 아니다. 전세계 디자이너들이 이용하는 SNS 비엔스(Behance)
조회수 1,715 2019-03-21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하반기 출시, 현대차 소형 SUV
현대자동차가 지난 22일 서울 서초구 현대차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올해 역대 최다인 8종의 신차 투입 계획을 밝힌데 이어 최근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조회수 1,338 2019-03-25
오토헤럴드
신형 쏘나타 무슨 색이 좋을까? 색상별로 찍어온 B-roll 영상
신형 쏘나타 색상별로 찍어온 영상 입니다.
조회수 1,464 2019-03-25
카랩
신차 가뭄에 ‘김 샌’ 2019 서울모터쇼… 활성화 대책 있나
불과 며칠 앞으로 다가온 2019 서울모터쇼가 신차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당초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신차들이 앞서 출시되고, 그나마 출품
조회수 1,687 2019-03-25
오토헤럴드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 “쏘나타 7만대 판매 목표..세단 부활 자신”
“요즘 (우리나라의 자동차) 시장 트렌드는 SUV가 주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신형 쏘나타를 통해 세단 시장을 부활시키겠습니다.” 현대자동차의 국내 영업을…
조회수 570 2019-03-22
데일리카
안전 및 파워 업 혼다 시빅 스포츠, 한국 전용 사양으로 출시
혼다코리아가 오는 29일 개막하는 2019 서울모터쇼에서 국내 최초로 ‘시빅 스포츠(Civic Sport)’를 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조회수 2,572 2019-03-22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스파이샷] 지프 랭글러 PHEV
지프가 생산한다고 공언했던 랭글러의 PHEV 버전이 포착됐다. 프론트 펜더 주변의 약간의 위장을 제외하면 현재 판매하고 있는 랭글러와 디자인의 차이가 없다. 아
조회수 285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NSX, 단 한 대의 수퍼카만을 위한 엔진
스포츠카를 넘어 수퍼카를 제작하는 제조사는 적다. 게다가 그 수퍼카를 제조하는 회사가 본래 대량 양산을 주로 수행하는 대중적인 브랜드라면 더더욱 그렇다. 만약
조회수 581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랜드로버, 中 ‘짝퉁 이보크’ 상대 승소..저작권 ‘녹색불’
재규어 랜드로버가 중국의 ′장링(Jiangling)′ 사와 짝퉁 이보크로 불리는 ‘랜드윈드(LandWind)′ X7을 놓고 벌인 저작권 소송에서 승리했다고 22
조회수 788 2019-03-25
데일리카
미니, 클럽맨 부분변경 모델 포착..과연 달라진 점은?
외신 오토익스프레스는 미니 클럽맨 부분변경 모델의 공식 발표 이미지 촬영 중에 찍힌 스파이샷을 25일 공개했다. 미니 클럽맨 부분변경 모델은 이번 하반기부…
조회수 276 2019-03-25
데일리카
콤팩트 시장의 쌍두마차 3시리즈와 C클래스의 대결..그 결과는?
이전까지 전세계 프리미엄 콤팩트 시장은 BMW의 3시리즈의 독주였다. 하지만 지난 2014년 새로운 C클래스가 등장 후 견고했던 위치가 조금씩 흔들리고 있었다.
조회수 538 2019-03-25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닛산 2세대 리프 시승기
2010년 1세대 모델이 유럽 시장에서 등장 이후 전기자동차 (EV) 보급의 주역이었던 닛산 리프. 7년만에 등장한 풀모델 체인지 모델은 기존의 1세대 모델보다
조회수 122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푸조 508, 유럽에서 파사트를 제압한 플래그십 세단
푸조의 수장 '장 필립 임파라토' CEO는 최근 한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세단의 바람이 불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 증거가 푸조의 플래그십 "50
조회수 155 2019-03-25
오토헤럴드
[시승기] 동력 성능이 내내 아쉬웠던..8세대 신형 ‘쏘나타’
국민차, 패밀리 세단, 택시, 아빠차 등 다양한 수식어를 가진 ‘쏘나타’가 8세대로 진화했다. 이름만 빼고 다 바꿨다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쏘나타. 이
조회수 866 2019-03-22
데일리카
첨단의 끝에 서다 - 현대 8세대 쏘나타 시승기
국내 대표 중형 세단 쏘나타의 8세대 모델이 출시되었다. 공식 출시된 21일 기준 사전 계약 대수 12,000여대. 새로운 쏘나타에 대한 기대를 엿볼 수 있는
조회수 932 2019-03-22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신차 환경인증 시간, 획기적으로 줄여라
신차 출시는 일반인들이 가장 기다리는 기간이라 할 수 있다. 메이커 입장에서도 다른 마케팅 전략 등 판매를 올리는 여러 방법이 있지만 무엇보다 신차 효과는 가장
조회수 136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마지막을 기념하는 자동차..‘파이널 에디션’의 세계
자동차 역사의 한 획을 그은 차들이 단종되면, 그 또한 기념비적인 사건이 된다. 그래서 많은 제조사들은 그 역사를 ‘기념’하고자 한다. 기억 속으로 사라지는 …
조회수 4,129 2019-03-22
데일리카
[칼럼] 사업용차 수소차 전환 비용 195,000,000,000,000원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오는 2035년까지 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과 건설기계를 수소와 전기차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195,000,000,000,000원
조회수 707 2019-03-21
오토헤럴드
코란도인가 티볼리인가? 차별성 없는 코란도
최근의 어느 영화에서 나온 주인공의 대사 덕분(?)에 요즘 유행하는 말이 있다. ‘지금까지 이런 치킨은 없었다. 이것은 치킨인가 갈비인가?’ 가 그것이다. 그
조회수 1,102 2019-03-20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세 가지 키워드로 살펴본..닛산의 순수 전기차 ‘리프’
닛산이 국내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한 순수 전기차 ‘리프’는 지난 2010년 선보인 이래 누적 판매 40만대를 달성한 모델로, 전기차 판매 1위를 이어가고 있는
조회수 185 2019-03-25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최초의 EV, 유럽 10만개 이상의 충전소 이용 가능
다임러 그룹은 메르세데스-벤츠 브랜드 최초의 EV 'EQC'의 유럽 출시에 맞춰 유럽에서 10만 개 이상의 충전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발표했다. E
조회수 67 2019-03-25
글로벌오토뉴스
미니 양산형 순수 전기차 11월 첫 선
BMW그룹의 고급 소형차 브랜드 미니(MINI)가 오는 11월 첫 순수전기차 모델을 선보일 전망이다. 해당 차량은 최대출력 184마력의 동력성능과 완전 충전 시
조회수 110 2019-03-25
오토헤럴드
BMW그룹, 올해 안에 MINI 일렉트릭 출시
BMW 그룹 (BMW Group)은 2021년까지 신형 EV 5개 차종을 출시 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5개 차종 가운데 가장 먼저 출시되는 차량은 MINI
조회수 596 2019-03-19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아우디 DTM 엔진, 효율과 출력 그리고 경량화의 핵심
아우디가 2019년 DTM 시즌을 앞두고 새로운 2.0L 4기통 가솔린 엔진을 공개했다. 약 2년 6개월 동안의 개발 기간과 1,000 시간의 동력 테스트를 거
조회수 522 2019-03-22
글로벌오토뉴스
플랫폼을 팝니다, 폭스바겐 MEB
‘MEB 플랫폼을 팝니다.’ 이번 제네바 모터쇼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순간이었다. 수많은 브랜드와 회사들이 미래의 자동차를 향한 새로운 모델과 기술들을 발표했지
조회수 359 2019-03-20
글로벌오토뉴스
자율주행차에 회의적인 트럼프..“그런 차 타고 싶지 않다”
미국 교통부가 자율주행차 규제 완화를 위한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지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9일 악시…
조회수 551 2019-03-19
데일리카
토요타와 엔비디아, 자율주행 부문 협력 확대
엔비디아 (NVIDIA)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산호세에서 열린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 (GTC) 2019'에서 토요타와 자율주행 분야에서의 협력을 확대한다
조회수 175 2019-03-19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