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나와 자동차

재규어 E-페이스, 야수의 본능은 그대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202 등록일 2018.07.12


갓 태어난 어린 동물은 귀엽다. 그것은 초원을 무대로 하는 어린 맹수도 마찬가지다. 어미와는 달리 머리도, 눈도 크고 다리는 짧고 발과 꼬리는 앙증맞게 움직인다. 그래서인지 어린 맹수들도 자기들과 놀 때는 그렇게 귀여워 보일수가 없다. 만약 동물원에서 어린 재규어를 본 적이 있다면, 이 작은 생명체가 얼마 지나지 않아 중남미 지역을 지배하는 맹수로 성장한다는 데 놀랄지도 모른다.

그런데 사실 어리다고 해도 재규어는 재규어다. 귀여울 것 같은 커다란 눈은 한 번 포착한 먹이를 놓치지 않는 야수의 눈이고, 천진난만하게 벌린 입 역시 사냥감에게 치명상을 입힐 수 있는 송곳니를 제대로 갖고 있다. 아직 제대로 발달하지 못한 앞발이지만, 그 근육의 형태는 언제든 목표로 달려가서 한 번에 발톱을 꽂을 수 있는 형태임에 분명하다. 날 때부터 다른 동물들과는 다른 신체라는 것이 어린시절부터 그대로 드러난다.


이번에 시승하게 되는 재규어 E-페이스가 바로 어린 재규어를 닮아있다. 그동안 디자인과 비율을 통해 날렵함과 역동성을 자랑하던 재규어가 E-페이스를 처음 세상에 내놓았을 때, 처음에는 재규어의 전통이 깨진 줄 알았다. 전면이 상당히 크고 전체적으로 동글동글한 형상을 갖춘 차체 그리고 조금 크게 다듬어진 헤드램프가 전통적인 재규어의 날카로운 형태 대신 귀여운 형태를 보여주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E-페이스는 분명히 재규어의 이름을 잇는 야수이고, 작은 크기에도 날카로움과 근육을 품은 디자인을 그리고 야수에 맞는 성능을 갖고 있다. 세상에 등장하자마자 장거리 배럴롤을 성공시켜 기네스 기록을 갱신한 것이 이를 증명한다. 이것만으로도 E-페이스의 디자인과 성능은 증명된 것이나 마찬가지이지만, 놓치고 있는 다른 매력이 있는지를 살피는 것도 중요한 일. 무엇보다 E-페이스는 SUV이므로 가족을 태울 수 있는지, 편안하게 주행할 수 있는지도 중요한 것이다.




전체적인 인상은 ‘재규어답지 않은 비율과 날카롭지 않은, 통통한 모습’이다. 역동적인 SUV를 지향하는 F-페이스와도 다른, E-페이스만의 독특한 마스크를 살리고 있는데, 디자이너인 이안 칼럼이 E-페이스를 ‘베이비 재규어’라고 칭할 만하다. 그런데 이 통통한 모습을 순식간에 ‘스포츠카’의 모습으로 만드는 방법이 있으니, 그것은 바로 헤드램프 하단부터 그대로 수평으로 차체를 잘라내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드러나는 것은 ‘재규어의 4도어 쿠페’인데, 이 시점에서 인상이 귀여움에서 역동성으로 달라진다.

XE의 SUV라는 뜻의 E-페이스라는 이름을 갖고 있지만, 헤드램프와 프론트 그릴 등 전체적인 디자인은 스포츠카인 F-타입에 가깝다. 헤드램프에 ‘J-블레이드’라고 불리는 LED DRL이 적용되어 있어 더욱 그런 인상을 부추킨다. 측면에서 눈에 띄는 것은 곡선을 그리며 날카로운 형태로 떨어지고 있는 상단 윈도우 라인으로, 이로 인해 루프 라인을 완만하게 그려도 역동적인 이미지를 챙기고 있다. 측면 하단을 강하게 파고들어 장식하는 캐릭터 라인은 통통한 차체로 인해 자칫 밋밋해질 수 있는 측면 디자인에 포인트를 준다.


F-타입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을 것이라고 보이는 곳이 뒷모습이고 특히 테일램프 중에서 브레이크 점등으로 그려지는 라인을 보고 있으면 이와 같은 생각이 강해진다. 테일게이트를 장식하는 리어윙은 그 크기로 인해 역동성이 배가되며, 테일게이트의 각도가 생각보다 완만하게 그어져 있어 쿠페와도 같은 인상을 남기고 있다. 리어 범퍼 하단을 장식하는 메쉬 장식과 좌우에 배열된 대구경 머플러는 E-페이스의 성능을 극단적으로 대변한다.

전체적인 인상은 ‘전고가 높은 4도어 쿠페’이다. SUV의 실용성을 살리기 위해 하단을 확보한 결과 통통한 인상이 되긴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규어만의 날카로움을 살리고 있다. 마치 새끼 재규어가 야수다움을 품고 있듯이 말이다. 윈드실드 왼쪽 하단에 새겨진 새끼 재규어의 일러스트가 그래서 인상적으로 남는다.




외형과 마찬가지로 실내도 F-타입의 흔적이 강하게 배어있다. 스티어링 휠, 운전석과 조수석을 구분하는 형태의 센터페시아 디자인 그리고 재규어 특유의 다이얼식 노브가 아닌 스틱 형태의 기어노브를 사용한다는 점이 그렇다. 운전석이 독립된 형태로 다듬어졌다는 것은 E-페이스가 지향하는 바를 정확히 이야기한다. 가족을 태울 수 있지만 운전자의 즐거움에 조금 더 집중한다는 것이다.

디지털 디바이스를 적극적으로 적용하는 재규어답게 계기반도 LCD 패널로 되어 있다. 전통적인 계기반 형태 외에도 운전자의 취향에 따라 네비게이션 화면을 크게 띄우거나 필요한 게이지 하나만을 출력하는 것도 가능하다. 그것은 좋다고 할 수 있는데, 버그 없는 안정적인 프로그램 확립은 필요해 보인다. 주행 또는 안전과는 관련이 없는 사항이긴 하지만, 가끔씩 특정 기능을 사용할 수 없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이다.


스포츠카의 분위기를 내고 있지만 SUV답게 곳곳에 수납공간을 현명하게 마련해두고 있다. 컵홀더 사이에는 스마트폰을 끼울 수 있고, 센터콘솔의 수납함에는 스마트패드를 별도로 보관하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디지털 디바이스를 자주 사용하는 현대인들의 취향에 맞춘 것으로 보이는데, 컵홀더에 스마트폰을 던져놓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다는 것을 고려하면 주행 중 흔들리지 않는다는 점에서 큰 점수를 줄 수 있겠다.

1열 시트는 자세를 낮춰도 일반 차량보다는 약간 높다. 착좌감이 부드러우면서도 지지력이 좋다는 것이 특징으로 과감한 주행도 소화해낼 수 있다. 2열 시트는 레그룸도 넓지만, 절묘한 루프 디자인으로 인해 헤드룸도 충분히 확보되어 있다. 이 정도면 가족을 태웠을 때 불만은 나오지 않을 것이다. 트렁크 용량은 기본 484L로 크기를 고려하면 어느 정도는 확보되어 있고 2열 등받이를 접으면 1,141L로 증가한다.




E-페이스는 출력에 따라 디젤과 가솔린 엔진을 고루 준비하고 있는데, 국내에 수입되는 것은 최고출력 249마력을 발휘하는 2.0L 인제니움 가솔린 엔진 하나이다. 여기에 9단 자동변속기와 4륜구동을 조합한다. 이러한 조합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에도 있는 것이지만, E-페이스에서는 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가속 페달에 발을 올리면 상당히 높은 토크가 먼저 다가온다. SUV인데다가 준중형 크기의 차체이지만 재규어가 자랑하는 알루미늄이 아니기 때문에 무거움에도 불구하고 발진 시 그러한 무게를 신경쓰지 못할 정도로 경쾌하게 뛰쳐나간다. 스포츠카 정도의 만족을 부여하지는 않지만, 여러 가지 사정으로 인해 스포츠카를 운전하지 못하는 괴로움을 달래줄 수 있을 정도. 그런 점에서 ‘베이비 재규어’라는 말이 틀리지는 않은 것 같다.


초기 가속도 그렇지만, 고속 영역을 지나 초고속 영역으로 진입하려고 해도 출력 부족을 느끼기는 힘들다. 게다가 불리한 점이라고 느껴졌던 차체 무게가 초고속 영역에 진입하면서 오히려 차체를 땅에 효과적으로 눌러주는 형태로 진화한다. 작은 차체임에도 불구하고 폭이 넓은 효과를 보고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물론 리어윙을 비롯해 차체 곳곳에 적용된 에어로파츠의 효과도 있을 것이다.

가속 페달을 깊게 밟고 있으면 엔진 회전이 상승하면서 엔진음도 같이 상승해 운전자를 자극하지만, 통상적인 주행 상황에서는 정숙함이 더 강조되고 있다. 3,500rpm 이하로 회전을 사용한다면 패밀리 SUV로써는 충분할 정도. 노면에서 올라오는 소음과 풍절음도 대부분 차단되다 보니 주행 중 음악을 즐기기에도 충분하다. 물론 거칠게 밀어붙이고 싶다면 엔진 회전을 높이면 되고 주행 모드도 스포츠로 바꿔주면 더 좋다.


프론트 맥퍼슨 스트럿, 리어 멀티링크 방식의 서스펜션은 고속에서도 안정적이지만 코너링에도 큰 힘을 보탠다. 독일 자동차들보다는 약간 무르지만 다른 느낌으로 단단함과 코너링의 재미를 제공하는 재규어 특유의 감각도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 요철 등에서 서스펜션이 살짝 눌렸다가 살짝 튕겨주면서 운전자에게 전달되는 느낌은 불쾌함이 아닌, 노면을 파악하고 운전의 재미를 주는 형태로 다가온다.

국내 출시 당시 인제스피디움을 공략하던 영상이 머릿속에 떠올라 와인딩 로드로 자리를 옮겨봤다. 아무래도 높은 전고로 인해 F-타입처럼 매끈하게 달릴 수는 없지만, 의외로 거동이 좋다. 코너를 한계 속도로 공략하기보다는 80~90% 정도로 공략하며 재미를 느끼겠다고 생각한다면, 높은 차체와 높은 시트 포지션을 의식하지 않고 재미를 찾으며 주행할 수 있다. 이 때의 거동은 재규어 그 자체다.


SUV인데다가 랜드로버의 기술이 들어간 만큼 상당히 거친 임도도 여유롭게 주행할 수 있다. 단지 다른 것은 랜드로버의 모델들이 임도를 저속으로 천천히 주파해가는 데 비해 E-페이스는 모래 또는 자갈을 튕기며 경쾌하게 달리는 것이 좀 더 어울린다는 것이다. 물론 저속 주파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ASPC등 다양한 기능이 적용되어 있긴 하지만, E-페이스를 임도 공략에 사용할 운전자가 있을지는 잘 모르겠다. 달릴 수는 있지만 그것을 굳이 겉으로 드러내지 않는다는 점을 높이 사야 할 것이다.

ACC를 중심으로 하는 ADAS 기능도 만재되어 있다. ACC는 서행이 반복되는 길에서는 물론, 고속도로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차선 유지 기능도 인식률이 상당히 좋다. 이제는 완만한 코너 대부분은 스티어링 자율조작에 맡겨도 될 정도다. 물론 아직까지는 운전자가 상황을 주시하고 보조 역할로만 사용해야 한다는 점은 변함없다.


E-페이스를 보면서 ‘디자인만으로 모든 것을 판단할 수는 없다’는 생각이 불현 듯 들었다. 통통한 인상이지만 그 안에 날렵함을 숨기고 있고 주행 감각은 스포츠카에 가까우며 실용성은 그대로 챙기고 있는, 만능에 가까운 자동차라는 느낌이 들었기 때문이다. 한 가지 흠이라면 연비가 좋지 않다는 것이지만, 성능을 생각하면 연비도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일 것이다.

통통하면서 그 안에 옹골참이 들어있는, 그것이 바로 E-페이스의 본질인 것 같다. 그리고 그 옹골참은 가족과 같이 즐기기에도, 혼자서 즐기기에도 부족함이 없다. 그래서 폭 넓은 선택을 받을 가능성은 충분히 갖고 있다. 작은 재규어의 울부짖음을 느끼고 싶지만 가족이 마음에 걸린다면, E-페이스가 이것을 채워줄 것이다.
주요 제원 재규어 E-PACE P250
크기
전장×전폭×전고 : 4,395×1,900×1,638mm
휠베이스 : 2,681mm
트레드 앞/뒤 : 1,625 / 1,624 mm
트렁크 용량 : 484/1,141 리터
공차중량 : 2,220kg
?
엔진
형식 : 1,997cc 직렬 4기통 터보차저 가솔린
보어X스트로크 : 83 X 92.3mm
압축비 : 10.5 : 1
최고출력 (마력/rpm) : 249/5,500
최대토크 (kg·m/rpm) : 37.2/1,500~4,500
연료탱크 용량 : 68.5리터
?
트랜스미션
형식 : 9단 자동
기어비 : 4.713/2.842/1.909/1.382/1.000/0.808/0.699/0.580/0.480/R 3.830
최종감속비 : 4.544
?
섀시
서스펜션 앞/뒤 : 맥퍼슨 스트럿/멀티링크
스티어링 : 랙 & 피니언
브레이크 앞/뒤 : V디스크/디스크
타이어 : 235/55 R19 (기본형 235/60 R18)
구동방식 : AWD
?
성능
0-100km/h : 7.0 초
최고속도 : 230 km/h
복합연비 : 9.0km/L(도심 7.9/고속 10.8)
CO2 배출량 : 189g/km

시판 가격
P250 S : 5,530 만원
P250 SE : 6,070 만원
P250 R-다이나믹 SE : 6,470 만원

(작성 일자 2018년 7월 12일)
?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재규어
    모기업
    타타 모터스
    창립일
    1921년
    슬로건
    Beautiful Fast Car
  • 재규어 재규어 E-Pace 종합정보
    2018.04 출시 소형SUV 08월 판매 : 112대
    휘발유 1998cc 복합연비 미정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남다른 차, 르노삼성 QM6 가솔린 국내 최초 연간 2만대 돌파
르노삼성 중형 가솔린 SUV QM6 GDe가 동급차로는 국내 최초로 2만대 판매의 벽을 돌파했다.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QM6 GDe가 지난해 9월 출시 이후 8
조회수 383 11:13
오토헤럴드
아우디, 최초의 전기 SUV e-트론 공개..내년 국내 투입 계획
아우디 최초의 전기차가 공개됐다. 주행거리는 400km 수준이다. 아우디는 17일(현지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브랜드 최초의 양산형 순수전기차 e-트론…
조회수 1,038 2018-09-20
데일리카
폭스바겐, 내년 초 페이스리프트 파사트 공개 예정..달라지는 점은?
폭스바겐이 2019 파사트 페이스리프트를 공개할 예정이다. 18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파사트는 이번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업데…
조회수 1,946 2018-09-19
데일리카
배우 구혜선도 탄다는 경차..안 팔리는 바로 그 이유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경차 판매량이 20개월 연속 감소했다. 1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7월 경차 판매는 1만1068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조회수 3,172 2018-09-19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쌍용차 쌍가락지, G4렉스턴과 티볼리의 재무장
쌍용차가 주력 브랜드인 G4 렉스턴과 티볼리의 진용을 새로 짰다. 상품성을 크게 강화한 2019년형 모델을 차례로 등장시켰고 이에 맞춰 국내는 물론 해외 판매에
조회수 240 10:02
오토헤럴드
기아차, 하도급 근로자 1300명 직접 고용 결정..노사 갈등 종식
기아차가 노사 갈등으로 남아있던 사내 하도급 근로자 직접 고용을 실시한다. 기아자동차 노사는 21일 ‘사내하도급 특별합의’를 통해 내년까지 사내 하도급 …
조회수 98 14:12
데일리카
현대차 대박, 수소전기트럭 1000대 스위스 공급 계약
현대차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수소 전기차 분야에서 괄목할 성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국제상용차 박람회가 열리고 있는 독일 하노버에서 현대차가 스위스 H2 En
조회수 268 2018-09-20
오토헤럴드
현대차, 증강현실 내비 개발...스위스 웨이레이 전략 투자
스마트 모빌리티에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는 현대차가 이번에는 스위스 홀로그램 전문 업체인 웨이레이에 전략 투자를 단행했다. 2012년 설립된 웨이레이는 전체 직
조회수 255 2018-09-19
오토헤럴드
캠리 잡겠다던 신형 어코드의 선전포고는 엄포였나
혼다코리아는 10세대 신형 어코드를 출시하면서 경쟁모델인 토요타코리아 캠리와의 정면승부를 예고했다. 하지만 지난 5월 출시 이후, 3개월 간의 성적표를 살펴보니
조회수 1,815 2018-09-18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푸조, e-레전드 콘셉트 공개..레드로한 디자인 ‘주목’
푸조가 20일 레트로한 인상을 지닌 자율주행 전기차 콘셉트 ′e-레전드(e-LEGEND)′를 공개했다. 푸조의 대표작인 504 쿠페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e
조회수 106 11:13
데일리카
핫해치의 정수, 메르세데스-AMG A 35 4MATIC 최초 공개
메르세데스 벤츠가 새로운 엔트리급 AMG 모델을 공개했다. 정식명칭은 ‘메르세데스-AMG A 35 4MATIC’이다. 기존보다 더 날렵한 핸들링과 디자인 그리고
조회수 532 2018-09-20
오토헤럴드
[프리뷰] 메르세데스 AMG A35
메르세데스 AMG가 자사의 라인업을 확장하면서 새롭게 만들고 있는 35라인업의 첫 번째 타자인 A35 4매틱이 모습을 드러냈다. 트윈스크롤 터보차저를 적용한 2
조회수 348 2018-09-20
글로벌오토뉴스
2018 파리모터쇼 - BMW 뉴 X5 /  M5 컴페티션 공개
BMW는 오는 10월 4일부터 14일까지 개최되는 ‘2018 파리 모터쇼’에서 이전 세대보다 한층 더 진보된 4세대 뉴 X5와 새로운 차원의 운전 재미를 제공하
조회수 159 2018-09-20
글로벌오토뉴스
MINI, 브렉시트(Brexit) 이후 한 달간 영국 공장 패쇄 결정
안팎으로 단종설에 휘말리고 있는 미니가 이번에는 한달여 간 공장을 패쇄하기로 결정했다. 미니의 정신적 고향이자 주요 생산기지인 영국에서 벌어지는 일이다. 최근
조회수 191 2018-09-19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야성적이면서도 매력적인 스포츠 쿠페..인피니티 Q60S
인피니티(Infiniti)는 일본차 닛산의 고급 브랜드에 속하는데, 처음으로 선보인 건 지난 1989년의 일이다. 대중차 이미지가 강한 닛산이 북미시장을 공략하
조회수 868 2018-09-19
데일리카
[시승기] 사륜구동의 진가를 알 수 있는 SUV..르노삼성 QM6
SUV 하면 그 주력은 디젤 엔진이지만, QM6는 가솔린이 주력이다. 물론, 디젤도 있지만 말이다. 때문에 QM6 디젤은 그 빛이 강하게 드러나지 않는 게 사
조회수 472 2018-09-18
데일리카
쉐보레 스파크 페이스리프트 시승기
경차가 갖고 있는 이미지는 어떤 것일까를 진지하게 고민해 본 적이 있다. 국내에 처음으로 경차인 티코가 등장했을 때, 이 차를 비하하는 여론도 있었고 어떤 이들
조회수 589 2018-09-17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전기차 e-트론 공개한 아우디..국내에도 충전소 400개 설치 계획
아우디가 글로벌 시장에서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확충한다. 국내 또한 400개의 충전소 확충이 예고됐다. 아우디는 17일 (현지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조회수 168 11:19
데일리카
폭스바겐 ID 버즈 전기차로 변신, 레벨4에 550km 달려
폭스바겐을 상징하는 레트로 ID 버즈가 30분 급속 충전으로 최대 550km를 달릴 수 있는 전기차로 변신했다. 독일 하노버에서 개막한 국제상용차전시회에서 세계
조회수 282 2018-09-20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전차종에 전기차 구축 2022년까지 10만대 보급
폭스바겐 그룹이 바로 어제(17일, 현지시각) 향후 2022년까지 전기차 10만대를 보급하겠다고 선언했다. 간혹 인터뷰를 통해 자사의 전동화 계획을 암시한 바는
조회수 351 2018-09-18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불란서 자동차 #12] 악삼메가? 이 정도 알면 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를 통해 한국 시장에 소개된 '르노(Renault)'를 비롯해 자동차에 조금 관심을 기울이면 한불모터스에서 수입·판매하는 푸조·시트로
조회수 63 09:55
오토헤럴드
[흑역사 #3] 못생긴차 단골, 쿠페형 SUV 쌍용차 액티언
전 세계 여러 매체가 선정하는 못생긴 차 순위에 매번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국산 대표 모델은 쌍용차 로디우스와 액티언이다. 이 가운데 액티언은 중국 상하이자동차
조회수 111 11:09
오토헤럴드
[임기상 칼럼] 사고시 가장 안전한 자리는 중앙 뒷좌석..왜?
추석과 같은 명절에는 교통정체와 통행이 집중되고 장시간 운전으로 피로도가 증가되고 집중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사고 발생 위험이 높다.명절 연휴…
조회수 507 2018-09-20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메르텐스 아우디 기술 총괄, “현대차와의 수소차 협력..이제 막 논의단계”
현대차와 아우디의 수소차 협력에 대한 로드맵이 나오기 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피터 메르텐스(Dr. Peter Mertens) 아우디AG 기술개발
조회수 92 11:20
데일리카
현대모비스, 후측방 단거리 레이더 독자 개발 성공..2020년 공급 계획
현대모비스는 21일 자율주행 차량용 단거리 레이더를 개발하는 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는 합자개발 에 의존하지 않은 국내 순수 기술로만 개발된 최초의…
조회수 82 13:36
데일리카
혼다 서스펜션에 대한 이야기 (2)
앞서 1부에서는 좋은 서스펜션의 조건 중 첫 번째인 ‘확실히 진동을 흡수할 것에 대해서 설명했었다. 이번에는 두 번째인 ‘리어 서스펜션이 제대로 능력을 발휘할
조회수 114 2018-09-20
글로벌오토뉴스
추석 장거리 안전 운전, 가장 신경 쓰이는
운전자들이 장거리 운전 시 가장 신경을 많이 쓰는 요소는 ‘차선 변경’인 것으로 나타났다. 불스원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20대부터 40대 남녀 350명을 대상으
조회수 73 2018-09-20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