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세차용품, 구매 노하우와 가격에 따른 성능의 차이는?

다나와 조회 수1,235 등록일 2018.07.12


우리의 얼굴과 몸이 더러워지면 깨끗이 씻어내듯이 자동차 역시 더러워지면 깔끔하게 씻어줄 필요가 있다. 먼지에 뒤덮이거나 흙탕물 자국이 말라붙어 있는 자동차는 아무래도 지저분해 보이고, 위생적으로도 좋지 않으며, 자동차 본연의 아름다운 디자인도 훼손한다. 더욱이 관리되지 않은 지저분한 자동차는 차주의 게으름이나 무신경을 상징하기도 한다. 그래서 자동차를 깔끔하게 관리하는 것은 자신의 몸을 깨끗이 씻고 꾸미는 것만큼이나 의미 있는 일이다.


자동차 관리의 기본은 역시 세차라고 할 수 있다. 세차는 보통 자동 세차와 수동 세차로 나뉘는데, 자동 세차는 쉽고 빠르게 자동차를 샤워시킬 수 있지만 세심한 구석구석까지 말끔하게 닦아 내기가 어렵고 표면이 상처입을 가능성이 있다. 반면, 수동 세차는 사람의 노동력을 필요로 하는 대신 구석구석 깔끔하게, 그리고 더 조심스럽게 자동차를 세척할 수 있다. 또한 수동 세차는 전문 인력에게 비용을 지불하고 맡기는 방법과 자신이 직접 차를 닦는 방법이 있는데, 오늘의 주제는 바로 직접 차를 닦는 셀프 세차다.



단계별 셀프 세차 방법




셀프 세차는 자동차에 대한 전문 지식이 없어도 누구나 쉽게 도전할 수 있는 가장 쉬운 자동차 관리다. 그래도 이왕 셀프 세차를 하기로 마음먹었다면 나름의 지식과 도구를 갖추는 것이 여러모로 유용할 것이다. 세차의 과정과 단계별로 필요한 아이템을 하나씩 살펴보자.


▶ 사전 준비


과거에는 집 앞에서 세차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었지만, 요즘은 주변에 민폐가 될 가능성이 높아서 거의 찾아볼 수 없게 됐다. 대신 전문 세차장을 방문하면 셀프 세차를 위한 최적의 공간을 사용할 수 있다. 세차장 이용료는 지역마다 다르지만 최소 2,000원 이상부터 이용 시간과 옵션에 따라 금액이 추가되니 넉넉하게 1만 원 정도는 준비하는 것이 좋다. 


그다음 필요한 것은 세차 도구다. 물론, 세차장에는 세차 도구들이 구비되어 있어서 대여하거나 구매할 수 있다. 하지만 세차장의 사정상 필요한 도구가 구비되지 않거나 부족한 경우도 있으며, 상태가 좋지 않을 수도 있으니 미리 필요한 개인 물품을 챙겨 두면 좋다. 보편적으로 챙기는 세차 도구로는 버킷(물통), 워시미트, 스펀지, 카샴푸, 물수건, 물기 제거용 마른 수건 등이 있다.


▶ 실내 청소


세차는 실내 청소부터 하는 것이 좋다. 세차장까지 가는 동안 엔진과 브레이크 장치가 뜨거워지는데, 이 상태에서 바로 찬물을 뿌리면 차체의 변형이나 이상이 발생할 수 있다. 자동차 시동을 끄고 실내 청소를 먼저 하면 자연스럽게 열을 식힐 수 있다. 내부 청소는 대시보드, 시트를 물걸레 혹은 전용 세정제를 이용해 잘 닦아주고, 에어건을 이용해 구석구석 먼지를 털어내면 된다.


바닥 매트는 밖으로 빼내어 진공청소기로 흡입해 주고, 자동차 바닥 역시 청소기를 이용해 흙먼지를 제거해 주자. 주의할 점은 바닥 매트를 터는 행위는 삼가야 한다는 것이다. 매트를 털 때 나온 먼지가 자신의 차는 물론이고 다른 사람의 자동차에까지 날아가 기껏 세차 중인 차량에 먼지 테러를 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매트를 꼭 털고 싶다면 세차 구역에서 멀리 떨어진 곳까지 이동해서 바람의 방향을 잘 계산해서 털어야 한다.


▶ 고압수 분사


내부 세척이 끝나고 엔진과 브레이크의 열이 어느 정도 식었으면 이제 외부 세척을 시작해 보자. 보통 세차장에서 제공하는 물 호스는 소방 호스처럼 강력한 압력으로 분사된다. 어지간한 먼지와 오염은 고압수 분사만으로 떨어져 나갈 정도다. 고압수는 옆으로 튀지 않도록 위에서 아래로 분사하도록 하며, 또 차체와 일정한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너무 가까운 거리에서 고압수를 분사할 경우 와이퍼처럼 외부로 드러난 약한 부품들이 손상을 받을 수 있다.


▶ 샴푸 세척


자동차 구석구석을 물로 씻어 주었다면 이제 카샴푸로 구석구석 닦아줄 차례다. 준비한 버킷에 카샴푸를 풀어 거품을 듬뿍 만든 다음 워시미트와 스펀지를 이용해 차를 세척해 주면 된다. 보통 자동차 표면은 워시미트로 닦아주고, 휠은 스펀지로 닦아준다. 워시미트로 자동차를 세척하는 과정에서 이물질이 묻게 되는데, 중간중간 버킷에서 헹구어 이물질을 제거해가며 세차하는 것이 좋다. 요즘은 폼건, 혹은 폼캐논이라고 부르는 분사형 세척제를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폼캐논을 사용하면 빠르게 차체 전체에 카삼푸를 도포할 수 있어 편리하다. 꼼꼼하게 구석구석 직접 만지는 것을 선호하면 워시미트, 빠르고 힘이 덜 드는 방식을 원한다면 폼캐논을 추천한다.


▶ 물 세척과 물기 제거


구석구석 꼼꼼하게 미트질을 했다면, 다시 고압수를 이용해 샴푸를 씻어준다. 씻겨 나가는 거품 사이로 마치 새차처럼 뽀얀 자태를 드러내는 자동차를 보면 상쾌한 기분을 맛볼 수 있다. 처음 고압수 세척과 마찬가지로 위에서 아래로 물을 분사해 거품을 깨끗하게 제거했다면, 이제 물기를 제거해 주어야 한다. 물기를 깔끔하게 제거해 주지 않으면 얼룩이 남아 세차를 한 보람이 없어진다.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제거할 때는 유리부터 닦아 내는 걸 추천한다. 바싹 마른 수건의 경우 표면이 상당히 거친 상태이기 때문에 잘못하면 표면에 흠집을 낼 수 있다. 유리 표면은 마른 수건 정도로는 흠집이 나지 않으니, 유리의 물기를 제거해 수건을 부드럽게 만들어 주면 좋다.


▶ 디테일링은 선택


일반적인 세차는 위에서 나열한 과정만 해도 충분하다. 하지만 내 차가 정말 너무 소중해서 무엇인가를 더 해주고 싶은 이들을 위해 디테일링이라는 작업이 있다. 디테일링이란 좀 더 세부적으로 자동차를 관리하는 방법을 총칭한다. 유막 제거나 왁싱 및 코팅 작업 등이 대표적인 디테일링에 속하며, 어떤 작업을 하느냐에 따라 세차 과정에도 변동이 생긴다. 유막 제거나 타르 제거 등은 샴푸 세척 전에 먼저 작업해 주고, 왁싱과 코팅은 자동차를 완전히 건조시킨 후에 작업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세차 도구 선택,  최저가 VS 최고가 전격 비교!



지금까지 기본적인 셀프 세차 방법을 살펴봤다. 얼핏 간단해 보이면서도 은근히 필요한 세차 도구가 많은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이러한 세차 도구들은 마트나 인터넷 쇼핑몰, 그리고 세차장에서도 쉽게 구매할 수 있다. 그런데 같은 종류의 세차 도구라도 가격대가 다양해서 무엇을 구매해야 할지 쉽게 결정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사람들을 위해 대표적인 세차 도구 다섯 종을 선별해서 고급형 제품과 보급형 제품을 각각 비교해 보았다.



ROUND1

카업 부스터 휠 크리너 VS 리퀴몰리 철분제거 휠 크리너


직접 지면과 맞닿는 바퀴의 특성상 자동차 휠은 차체보다 더 많은 이물질로 오염될 수밖에 없다. 일반적인 흙먼지야 고압수 분사와 카샴푸 세척으로도 제거가 가능하지만 아스팔트 바닥에서 묻어나는 타르와 브레이크 분진 등은 일반 세척으로 지워지지 않는다. 이럴 때는 전용 휠 크리너를 사용하면 말끔하게 닦아 낼 수 있다. 


휠 크리너들의 성분과 효능은 대체로 비슷하다. 카업 부스터 휠 크리너는 400ml 용량의 제품이 5,000원대에 판매 중이고, 리퀴몰리 휠 크리너는 1L 제품을 39,000원에 판매 중인데, 두 제품 모두 크롬, 마그네슘, 알루미늄 등 모든 재질의 휠과 타이어에 사용할 수 있으며 철분제거 기능도 갖추고 있다. 차이점은 리퀴몰리 휠 크리너가 pH 7~8의 거의 완벽한 중성 성분이라는 점인데, 휠과 타이어 외에 일반 도장면에도 철분 제거제로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ROUND2

오토반 오렌지툴 뿌리는 카샴푸 VS 스마트왁스 스마트 원 카샴푸


카샴푸는 자동차의 도장면을 세척하는 필수 세정제다. 자동차 도장면의 코팅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일반 세제가 아닌 꼭 전용 카샴푸를 사용해야 한다. 카샴푸는 제품에 따라 기능성 차이가 있다. 단순히 세척력에만 집중한 제품이 있는 반면, 세척과 코팅, 광택 효과까지 더해진 고급형 카샴푸도 있다.


이번에 준비한 제품은 물 없이 사용할 수 있어 협소한 공간에서 간단하게 세차를 가능케 해주는 워터리스 카샴푸다. 오토반 오렌지툴 카샴푸는 본연의 기능에 충실한 보급형 카삼푸로 600ml 한통에 2,500원에 판매 중이고, 스마트왁스 스마트 원 카샴푸는 세척 후 왁싱과 코팅 효과까지 더해진 고급형 제품으로 500ml 한 통에 24,000원 대로 구매할 수 있다. 두 제품 모두 스프레이 방식의 제품으로, 직접 도장면에 분사해 사용한다.



ROUND3

TAC SYSTEM 무봉제/화이버 세차 타월 VS 코브라 디럭스 울트라 600 드라잉타월


드라잉타월은 세차 후 물기를 제거할 때 사용한다. 가격대별 차이를 가장 직접적으로 느낄 수 있는 제품이기도 한데, 비싼 드라잉타월일수록 사이즈가 크고 촉감이 부드러워 쉽게 구분할 수 있다. 드라잉타월의 표면이 거칠면 세차 후 물기를 제거하는 과정에서 미세한 흠집이 발생할 수 있는데, 고급형 제품은 부드러운 소재를 사용해 행여 있을 작은 손상까지도 방지해 준다.


TAC SYSTEM 무봉제/화이버 세차 타월은 80x40cm 사이즈의 제품으로 초극세사의 부드러운 촉감과 뛰어난 흡수력을 자랑한다. 가격은 장당 약 4,500원으로 저렴한 편. 반면 코브라 디럭스 울트라 600 드라잉타월은 장당 약 24,000원 대의 제품으로, 일단 사이즈부터 91x63cm로 다른 제품들보다 크다. 적당한 두께감과 부드러운 질감으로 물기 제거용 뿐만 아니라 디테일링 작업 시에도 여러 용도로 활용되고 있다.



ROUND4

자이몰 필드 글레이즈 VS 캉가루 고광택왁스


왁스 작업은 스탠다드한 세차 과정에는 포함되지 않는, 디테일링 작업에 속한다. 세차 후 자동차를 완전히 건조시킨 뒤 왁스를 바르게 되는데, 스펀지나 전용 패드로 왁스를 고르게 발라준 후 일정 시간 경과 후 버핑타월이라 불리는 부드러운 수건으로 닦아내면 된다. 왁스를 바르는 이유는 자동차의 표면을 보호하고, 또 광택을 내기 위해서다. 또, 작은 흠집들은 왁스를 통해 감추는 효과도 있다.


차량용 왁스는 액체형과 고체형으로 나뉘는데, 자이몰 필드 글레이즈와 캉가루 고강택왁스는 모두 분사 방식의 액체형 왁스에 속한다. 가격 차이는 여기서 소개한 제품들 중 가장 크다. 캉가루 고광택왁스는 2,000원 대의 가격으로 손쉽게 구매할 수 있지만, 자이몰 필드 글레이즈는 구매대행으로 9만 원 중반대(가격변동 있을 수 있음)에 판매 중이다. 자이몰 필드 글레이즈즈는 야자수에서 추출한 천연 왁스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고, 도장면에 손상을 줄 수 있는 알코올이나 실리콘 성분이 전혀 없어 전문가들도 널리 사용하는 제품으로 알려져 있다.



ROUND5

I-COAT 다용도 세차 버킷 VS 아담스 폴리쉬 세차 버킷


세차 버킷은 플라스틱 물 양동이이므로 가격대가 대부분 비슷하다. 보통 5천 원대에서 1만 원대까지 분포되어 있는데, 용량을 제외하면 큰 차이가 없다. 그럼에도 이 두 제품은 가격차이가 꽤 벌어지는데, 아담스 폴리쉬 세차 버킷은 약 15,000원대, I-COAT 세차 버킷은 5,700원대에 판매 중이다. 용량과 색상을 제외하면 두 버킷의 눈에 띄는 차이는 없다.


두 제품 모두 그릿가드와 감마씰을 옵션으로 구매할 수 있다. 그릿가드는 버킷 안쪽에 장치하는 플라스틱 그물망으로 워시미트나 스펀지를 세척할 때 이물질을 밑으로 가라앉히는 역할을 한다. 감마씰은 뚜껑으로 감마씰을 덮은 상태에서 버킷을 발판처럼 사용할 수 있다. 두 버킷 모두 감마씰은 20,000원으로 동일하지만, 그릿가드는 아담스 폴리쉬가 약 15,000원, I-COAT가 9,800원에 판매 중이다. 가격에 따른 품질 차이는 거의 없으므로 용량과 디자인을 보고 저렴한 걸로 결정하면 된다.



★ 세차용품 최저가 최고가 비교! 그 결과는? 






기획, 편집/ 홍석표 hongdev@danawa.com

글, 사진/ 석주원 news@danawa.com

(c)가격비교를 넘어 가치쇼핑으로, 다나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긴급제동장치 의무화, 한국 포함 40개국 합의
UN 유럽 경제위원회(ECE)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40여 개국이 긴급 제동 장치 도입을 의무화하는 규제 방안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긴급제동 장치는 다른
조회수 1,299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교통 정체 최악의 도시, 워스트 20
교통관련 데이터를 조사하고 있는 인릭스(INRIX)는 최근 세계에서 가장 정체가 심한 도시 랭킹을 발표했다. 순위산정 기준은 2018년 1인당 통근으로 발생된
조회수 1,408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세계 최초 친환경차 고성능 N 풀 라인업 추진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 라인업이 일반 내연기관을 넘어 수소전기차와 전기차 등 친환경차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반 내연기관을 시작으로
조회수 3,193 2019-02-15
오토헤럴드
[단독] 벤츠, 영업직 판매 수당 환수..‘반토막 월급’ 속출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독주(獨走)하고 있는 메르세데스-벤츠가 영업사원들의 금융상품 중도상환 판매 수당에 대한 비용 환수를 시작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
조회수 3,630 2019-02-14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미세먼지 특별법 오늘부터,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미세먼지 특별법)이 오늘(15일)부터 시행된다. 이에 따라 초미세먼지(PM-2.5) 평균농도가 당일 50
조회수 790 2019-02-15
오토헤럴드
르노삼성차, 마스터 버스 상반기 투입
르노를 대표하는 상용차 마스터가 기대 이상의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10월 출시되기 이전부터 쏠린 관심은 해가 바뀐 이후에도 여전하고 상반기로 예정된 버스
조회수 1,065 2019-02-14
오토헤럴드
기아차, 스팅어 알칸타라 에디션 출시
기아차는 스팅어 구입 고객 중 가장 많은 사람이 선택한 가솔린 2.0 터보 모델 ‘플래티넘’ 트림에 고객 선호도가 가장 높은 알칸타라 소재 및 외장 디자인 차별
조회수 1,438 2019-02-14
글로벌오토뉴스
팰리세이드 쇼크(?)..수입 대형 SUV 판매 일제히 하락
현대차 팰리세이드의 판매가 본격화된 지난 달, 경쟁 수입차들의 판매량은 일제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포드…
조회수 2,439 2019-02-12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벤틀리 ‘벤테이가 스피드’..람보르기니 우루스 제치고 가장 빠른 차 등극
′세상에서 가장 빠른 SUV′의 주인공이 바뀌었다. 지금까지는 람보르기니 우루스가 가장 빠른 SUV로 불렸으나, 벤틀리 ‘벤테이가 스피드‘가 공개되면서 그 자리
조회수 571 2019-02-15
데일리카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스포츠 HST 출시..국내 투입 계획은?
재규어랜드로버는 13일(현지시각) 특별판 레인지로버 스포츠 HST를 영국에서 출시했다. 이 모델은 새로운 3.0리터 터보차지드 직렬 6기통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
조회수 530 2019-02-14
데일리카
300마력의 MINI JCW GP, 2020년 한정판매
MINI는 'MINI 존 쿠퍼 웍스 (JCW) GP'(MINI John Cooper Works GP)를 2020년 전 세계 3000대 한정으로 판매한다고 발표했
조회수 760 2019-02-14
글로벌오토뉴스
할리데이비슨, 전기 모터사이클 출시 계획..전동화 전략 강화
할리데이비슨이 전동화 전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주목된다. 13일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의 모터사이클 브랜드 할리데이비슨은 …
조회수 606 2019-02-13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테슬라 모델X 100D 시승기
테슬라의 SUV 배터리 전기차 모델 X를 시승했다. 걸 윙이 아닌 팔콘 윙을 채용하고 있으며 모델S와 큰 차이가 없는 주행성이 포인트다. 장르상으로는 SUV를
조회수 246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판’ 깨러 온 프랑스산 상용차..르노 마스터 S
“거 삼성에서 봉고차 큰거 하나 나왔더만, 그 차 좋냐?” 연휴를 앞둔 새벽의 동대문시장. 어머니의 가게 일을 거들러 갔을 때 이웃 점포를 운영하시는 사장…
조회수 722 2019-02-12
데일리카
빈틈없는 SAC - BMW X4 M40d 미국 현지 시승기
BMW X시리즈 가운데 쿠페와 같은 스타일링과 역동적인 주행성을 강조한 X4. BMW의 2세대 X4를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그리어 일대에서 시승했다. 3시리즈
조회수 448 2019-02-13
글로벌오토뉴스
2019 푸조 3008
지난해 12월 수입차 업체 중 가장 빠르게 국내 판매 중인 전차종의 WLTP(국제표준시험방식) 인증 기준을 통과한 푸조의 행보가 최근 들어 더욱 두드러져 보인다
조회수 1,968 2019-02-14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오토저널] 자동차 안전과 기업의 책임
소비자의 안전할 권리와 안전한 제품우리는 매일의 삶 속에서 다양한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최근 들어 계속되는 대형 안전사고로 수많은 사람이 생명을 잃거나 부상을
조회수 69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차 이대로 가면, 르노와 닛산 모두 버릴 카드
카를로스 곤(Carlos Ghosn) 전임 회장의 구속과 해임으로 어수선했던 르노 닛산 얼라이언스가 재정비될 전망이다. 일본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장 도미
조회수 1,051 2019-02-13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국내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도 법규
우리나라는 소비자에게 자동차의 환경성 정보를 제공하여 친환경차의 구매를 유도하기 위해 2006년부터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이 제도가
조회수 188 2019-02-13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인공지능 적용될 자율주행차..과연 통제 수단은?
최근 영화 중에서 대도시 한복판에서 전시장에 있던 자동차가 해킹을 당하면서 수백 대의 자동차가 길거리로 쏱아져 나와 주인공을 위협하는 장면이 나온다. 우…
조회수 319 2019-02-13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GM, EV 픽업트럭 출시하나
GM은 쉐보레 볼트 EV를 시작으로 배터리 전기차로 이동하기 위한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중이다. 그와 동시에 현재는 SUV와 픽업트럭을 판매하면서 자금을 마련
조회수 527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전기 SUV ′Q4 e-트론 콘셉트′ 공개..디자인 특징은?
아우디가 13일(현지시각) 제네바 모터쇼를 앞두고 Q4 e-트론 콘셉트의 스케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해 주목된다. 신형 Q4와 아우디 전기차의 미래를 보여주는
조회수 344 2019-02-14
데일리카
재규어 I-Pace의 디자인
재규어 브랜드의 첫 완전 전기동력 SUV인 I-Pace가 국내에 들어왔다. 재규어 브랜드에는 E-Pace라는 이름의 약간 작은, 전장 4,411mm, 폭 1,9
조회수 468 2019-02-14
글로벌오토뉴스
수소전기차 넥쏘, 연료탱크가 폭발한다면..그래도 안전할까?
최근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수소전기차의 안전성에도 궁금증이 늘고 있다. 심한 충격이나 충돌에도 버틸 수 있는 수소연료탱크의 …
조회수 2,188 2019-02-14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토요타, 공기로부터 수소를 얻다
토요타가 공기로부터 수소를 얻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네덜란드에 있는 연구소인 디퍼(DIFFER)와 공동 개발하고 있는 이 기술은 공기 중에 있는 수증기를 흡수
조회수 740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새로운 차량 보안 시스템 도입
테슬라 미국시장에 판매되고 있는 모델 3를 시작으로 모델 S와 모델 X에 새로운 보안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보안 시스템은 '센트리 모드'라 불리
조회수 202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반려동물 위한 ‘도그 모드’ 공개..특징은?
테슬라가 새로운 차량 기능을 선보였다. 이름은 ‘도그 모드(Dog Mode)′. 테슬라는 14일(현지 시각) 공식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차량에 탑승한 동물들
조회수 421 2019-02-15
데일리카
토요타, 가상 충돌 더미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버전 공개
토요타와 토요타 센트럴 R&D 랩스(Central R & D Labs)가 그 동안 개발하여 사용해 오던 가상 충돌 더미 소프트웨어인 THUMS(T
조회수 227 2019-02-14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