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세단은 정말로 종말을 맞게 될까?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265 등록일 2018.07.09


세단의 인기가 줄어들고 SUV가 대중화되면서 미국의 포드는 이제 세단을 만들지 않기로 했다고 한다. 게다가 크라이슬러 역시 세단 중심의 브랜드 크라이슬러를 정리하고 SUV와 트럭 중심 브랜드 Jeep 과 닷지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들려온다. GM은 세단을 없앤다는 소식은 없지만, SUV와 트럭 모델이 매우 촘촘해서 현재의 모델 군으로도 여전히 SUV와 트럭의 비중이 엄청나다. 과연 가까운 미래에 미국 시장에서 세단은 완전히 사라지게 될까?

글 / 구상 (국민대학교 자동차 운송디자인학과 교수)



미국 메이커의 모델을 보면 정말로 픽업 트럭과 SUV 중심으로 돼 있고, 승용차들은 곁다리로 존재하는 느낌이다. 그나마 GM이 그 정도이고 크라이슬러는 최근에 300C나 200 같은 세단 모델들을 모두 단종시켰다. 포드 역시 대표적인 세단 토러스(Taurus)를 2013년형 이후로 내놓지 않고 있다. 마국 포드가 만들고 있는 승용차는 2도어 쿠페 머스탱(Mustang)이 유일하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정말로 세단은 미국 시장에서 사라지는 걸까? 그런데 세단 이외의 승용차, 가령 해치백은 이미 미국 시장에서는 그 동안 전통적으로(?) 팔리지 않는 모델 군이었다. 그나마 4도어 세단과 2도어 쿠페가 팔리던 미국 시장에서 이제 4도어 세단이 사라져가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정말로 미국 소비자들은 세단을 타지 않는 걸까? 그런데 미국 시장에서 베스트 셀링 세단 모델은 여전히 존재한다. 바로 일본산 중형 세단들이다. 그리고 그 나머지 시장을 한국산 세단들이 채워주고 있는 형국이다.



그렇다면 왜 미국 소비자들은 왜 중형 세단 이상의 급에서는 덩치 큰 SUV로 몰려가는 것일까? 그런데 다시 살펴보면 미국 소비자들의 차량 선호 형태는 전통적으로 중형 세단 이라는 장르가 존재하지 않았었다. 미국 시장에서 중형 세단이 등장한 건 1970년대의 오일쇼크 이후 고 유가를 틈타 미국 시장에 들어온 일본제 승용차들이었다. 그 이전까지 미국 소비자들은 알맞게 덩치 큰 SUV와 승용차들만 탔다. 그런데 미국 소비자들이 갖고 있는 ‘알맞은’ 차량의 크기는 단지 큰 게 아니라, 쓰기 편한 정도의 크기이다.





미국에서 그런 정도 크기의 SUV는 쉐보레 서버번(Suburban) 등이 대표적이다. 쉐보레 서버번은 1932년 이후 85년이 넘는 긴 역사를 가진 모델이다. 그런데 1930년대의 초대 서버번 모델은 4륜구동도 아니었고 SUV도 아니었다. 단지 0.5톤 적재량의 트럭 섀시(chassis)를 바탕으로 만든 웨건형 차량이었다. 즉 승용차였음에도 차체 높이는 2미터가 넘는 어마어마한 크기였던 것이다. 게다가 차체 구조는 보디 온 프레임(body on frame), 이른바 프레임구조였다. 당연히 견고하지만 높고 무거웠으며 연비는 좋지 않았지만, 휘발유 값이 싼 미국에서는 문제되지 않았다.



사실 1930년대까지만 해도 오늘날 우리들이 보는 3박스 세단형 승용차는 존재하지 않았다. 단지 차체 뒤쪽에 별도의 ‘트렁크’를 단 2박스 형태의 승용차들이 존재했다. 이후로 트렁크기 차체 구조로 정착된 3박스 차체가 나타나지만, 여전히 차체가 높고 무거운 프레임 구조는 유지된다. 그런 유형의 차량들이 1930년대 후반부터 1950년대 초가지 주류를 이룬다.



그런데 1951년에 허드슨(Hudson, 지금은 사라진 브랜드이다)이라는 브랜드에서 프레임을 없애는 대신 차체와 일체로 만들어진 ‘모노빌트(Monobuilt)’라고 하는, 오늘날의 일체구조식 차체, 즉 모노코크와 같은 개념의 차량을 내놓는다. 이로써 차체는 더 낮아지면서 날렵하고 가벼워 승차감과 가속성능이 좋아지기 시작했던 것이다. 물론 이런 가벼운 승차감과 구조를 좋아하지 않아서 8기통 이상의 엔진을 가진 전통적(?) 구조의 덩치 큰 차량을 고수하는 소비자들이 여전히 대형 SUV 시장을 이끌었다고 한다.



그러나 1970년대 오일쇼크 이후 모노코크 세단 구조는 모든 승용차들의 평균이 됐고, 원래의 높은 차체에 프레임을 가진 구조는 이제는 대형 SUV에서만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런 이유에서 유가가 안정세를 유지하는 지금의 미국 소비자들이 ‘원래의 실용적인 차량’을 타게 되면서 작은 크기의 세단은 인기를 잃고 있는 건지도 모른다. 그렇지만 1970년대 오일쇼크를 계기로 일본의 소형 승용차가 미국 시장을 뒤흔들었고 경제적인 소형차가 없었던 미국의 빅3는 큰 어려움을 겪었다. 그런데 지금 다시 그런 일이 생기지 말라는 법이 없다. 세단이 안 팔린다는 이유로 ‘세단의 종말’을 선언하는 근시안적 경영을 하고 있는 미국 메이커들을 보면서 정말로 세단의 종말이 올 것인가 하는 의문을 품게 된다. 유가가 언젠가 다시 요동을 친다면, 세단으로 대표되는 효율적인 승용차를 없애버린 미국 메이커들의 입지는 어떻게 될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신형 쏘나타 심장은 4개, 터보로 배기량 키운 ‘N스포츠’까지
오는 3월 출시를 앞둔 현대자동차 신형 쏘나타(코드명 DN8)의 고성능 터보 버전 윤곽이 드러났다. 2.0 T-GDi 엔진을 탑재해 온 기존 모델과 달리, 2.
조회수 10,959 2019-02-21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90 리무진 출시..가격은 1억5511만원
고급차 제네시스 G90 리무진이 나왔다. 제네시스는 글로벌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G90의 리무진 모델을 출시하고 본격 시판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G
조회수 2,001 2019-02-19
데일리카
인피니티가 선보인 세계 최초의 ‘이것’..“성능·효율 모두 챙겼다”
인피니티가 세계 최초로 양산에 성공한 VC-터보 엔진은 가변 압축비 기술을 적용해 연료 효율성과 성능을 동시에 챙긴 것이 특징이다. 19일 인피니티가 국내…
조회수 1,376 2019-02-20
데일리카
기아차 텔루라이드 연비, 현대차 팰리세이드보다 한 수 위
기아자동차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의 북미 내 공식 연비가 발표됐다. 형제격 모델 현대차 팰리세이드 보다 우수한 기록을 보
조회수 5,690 2019-02-20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BMW·미니, 롤스로이스 이어 레몬법 적용 계획..소비자 권익 ‘확산’
BMW그룹코리아는 정부가 추진 중인 한국형 ‘레몬법’을 2019년 1월1일 이후 차량을 인수한 고객도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소급 적용하기로 결정했다고
조회수 358 2019-02-21
데일리카
올해 연초 출시된 신차 10대 중 8대가SUV인 것으로 나타났다. 저렴한 소형 SUV부터 1억 원이 넘는 고가의 프리미엄 SUV까지 모델 라인업도 고르게 분포해
조회수 964 2019-02-21
오토헤럴드
캐딜락, 신형 CT6··XT6 투입 계획..시장 공략 강화
캐딜락이 새해 공격적인 신차 출시를 예고했다. 21일 캐딜락코리아에 따르면, 신형 CT6와 XT6는 올해 중 국내 시장에 투입될 계획이다. 여기에 중형세단
조회수 760 2019-02-21
데일리카
코란도의 이유있는 자신감은
쌍용차에 코란도(KORANDO)는 단순한 차가 아니다. 1969년 신진자동차 지프로 출발, 1983년 코란도로 이름을 바꾼 이후 대한민국 남성의 로망으로 군림을
조회수 2,875 2019-02-20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렉서스, 차세대 IS에 BMW B58 파워트레인 탑재
렉서스가 스포츠 세단 IS의 차세대 모델에 BMW의 강력한 엔진 B58을 탑재할 것이라는 소식이다. BMW B58은 M340i, 540i, 740i 등에 탑재되
조회수 311 2019-02-21
오토헤럴드
기아차, 제네바 모터쇼서 공개할 소형 SUV
기아자동차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개발 중인 신차가 오는 3월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최초 공개된다. 이에 앞서 해당 차량의 티저 이미지가 유출됐다
조회수 825 2019-02-21
오토헤럴드
기아차, 텔루라이드 美 조지아 공장서 양산 돌입
기아자동차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가 미국 조지아주 웨스트 포인트에 위치한 기아차 조립공장에서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했다.1
조회수 1,361 2019-02-21
오토헤럴드
푸조, 전기차를 위한 새로운
프랑스의 대중차 브랜드 푸조가 다음달 개최되는 '2019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전기차 라인업을 위한 새로운 '라이언' 로고를 공개
조회수 330 2019-02-21
오토헤럴드
현대차 픽업
현대자동차가 북미시장을 겨냥해 개발 중인 가칭 '산타크루즈(Santa Cruz·HCD-15)' 픽업이 디자인 작업을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1
조회수 3,215 2019-02-20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아메리카 프리미엄의 진화,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플래티넘
얼마 전 영화 ‘싱 스트리트’를 다시 감상할 기회가 있었다. 어느 날 첫사랑에 빠진 소년이 그녀에게 잘 보이고 싶어 밴드를 결성하는 과정 그리고 음악 속에서의
조회수 158 2019-02-21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창의적 디자인이 돋보이는..폭스바겐 아테온
폭스바겐이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을 내놨다. 아테온(Ateon)은 스포츠 세단 CC의 후속 모델로 알려져 있으나, CC와 파사트의 장점을 골고루 적용한 새로운
조회수 262 2019-02-21
데일리카
넥쏘가
"수소 폭탄요? 우리나라는 아직 그런 능력을 갖추고 있지도 않은데 수소 전기차가 수소 폭탄이면 그건 대단한 거죠" 충남 홍성군 내포 수소 스테이션에서 만난 충남
조회수 197 2019-02-21
오토헤럴드
가변 압축비의 마법 - 인피니티 QX50 시승기
2019년 시장 점유율 25% 달성이 유력해 보이는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프리미엄 SUV 시장은 가장 주목받고 있는 부문이다. 국내 수입차 판매 가운데 프리미엄
조회수 339 2019-02-20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내 차와의 첫 교감, 자동차 문 손잡이 TMI
처음 자동차가 발명된 이후 지금에 이르기까지 자동차의 모양과 성능은 정말 크게 달라졌다. 또한 이전의 기능과 기술들은 지속적으로 개발돼 새롭고 다양한 기능으로
조회수 324 2019-02-21
카룻
[김필수 칼럼] 위기감 고조되는 르노삼성..생존 전략은?
국내 자동차 산업은 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고비용 저생산 이라는 고정적 공식은 지속되고 있고 전체 경기도 어려워 일자리 창출도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다. …
조회수 110 2019-02-20
데일리카
[단상] 어떤 것을 탑승할 것인지는 소비자가 결정한다
기자가 처음으로 ‘타다’를 이용한 것은 우연이었다. 술을 마실 일이 있을 때는 무조건 자동차를 집에 두고 나오는 것이 개인적인 원칙이기 때문에 교통이 불편한 곳
조회수 514 2019-02-19
글로벌오토뉴스
[임기상 칼럼] 초미세먼지 주범 노후경유차..DPF 장착이 현실적 대안
이달 15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미세먼지 특별법으로 노후경유차의 운행이 전면 제한된다. 미세먼지 특별법이 시행된 첫날 2월 15일, 경기도 고양시 소…
조회수 605 2019-02-19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롤스로이스, 10년 내 모든 차량 EV로 전환한다
롤스로이스는 고객 맞춤형 비스포크 공간인 ‘롤스로이스 부티크’를 전 세계 최초로 서울에 오픈하고, 국내 럭셔리 브랜드 시장에서의 판매 확대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
조회수 169 2019-02-21
글로벌오토뉴스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닛산 리프, 지금까지 37만대
전세계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BEV, PHEV)는 닛산 리프로 나타났다. 유럽 최대의 태양 에너지 및 수소 연구 센터인 ZSW가 발표한 전기차 시장
조회수 94 2019-02-21
오토헤럴드
르노삼성, 이륜차보다 저렴한 전기차 ‘트위지 라이프’ 출시
르노삼성차가 기존 모델 대비 최대 150만원이 더 저렴한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라이프(Twizy Life) 트림을 새로 출시했다.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르노
조회수 574 2019-02-21
오토헤럴드
볼보 최초의 EV 트럭, 고객에게 첫 인도
볼보는 자사 최초의 EV 트럭인 볼보 FL 일렉트릭 (Volvo FL Electric) 1호차를 고객에게 인도했다고 발표했다. 볼보 FL 일렉트릭에 탑재된 EV
조회수 1,050 2019-02-20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SK 텔레콤, 자율주행차 해킹 위험 원천봉쇄 기술 공개
SK텔레콤이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MWC19」에서 ‘양자암호 게이트웨이’, ‘모바일 엣지 컴퓨팅’ 등 차세대 5G 기술을 대거 시연한다. SK
조회수 211 2019-02-20
글로벌오토뉴스
애플, 안면 인식 기술 자동차에 접목 계획..“얼굴로 차 문 연다”
애플이 안면 인식 프로그램을 자동차에 접목하기 위한 특허를 출원했다. 18일 씨넷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7일(현지 시각) 미국 특허청에 ‘…
조회수 369 2019-02-18
데일리카
테슬라, 새로운 차량 보안 시스템 도입
테슬라 미국시장에 판매되고 있는 모델 3를 시작으로 모델 S와 모델 X에 새로운 보안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보안 시스템은 '센트리 모드'라 불리
조회수 507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