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세단은 정말로 종말을 맞게 될까?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214 등록일 2018.07.09


세단의 인기가 줄어들고 SUV가 대중화되면서 미국의 포드는 이제 세단을 만들지 않기로 했다고 한다. 게다가 크라이슬러 역시 세단 중심의 브랜드 크라이슬러를 정리하고 SUV와 트럭 중심 브랜드 Jeep 과 닷지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들려온다. GM은 세단을 없앤다는 소식은 없지만, SUV와 트럭 모델이 매우 촘촘해서 현재의 모델 군으로도 여전히 SUV와 트럭의 비중이 엄청나다. 과연 가까운 미래에 미국 시장에서 세단은 완전히 사라지게 될까?

글 / 구상 (국민대학교 자동차 운송디자인학과 교수)



미국 메이커의 모델을 보면 정말로 픽업 트럭과 SUV 중심으로 돼 있고, 승용차들은 곁다리로 존재하는 느낌이다. 그나마 GM이 그 정도이고 크라이슬러는 최근에 300C나 200 같은 세단 모델들을 모두 단종시켰다. 포드 역시 대표적인 세단 토러스(Taurus)를 2013년형 이후로 내놓지 않고 있다. 마국 포드가 만들고 있는 승용차는 2도어 쿠페 머스탱(Mustang)이 유일하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정말로 세단은 미국 시장에서 사라지는 걸까? 그런데 세단 이외의 승용차, 가령 해치백은 이미 미국 시장에서는 그 동안 전통적으로(?) 팔리지 않는 모델 군이었다. 그나마 4도어 세단과 2도어 쿠페가 팔리던 미국 시장에서 이제 4도어 세단이 사라져가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정말로 미국 소비자들은 세단을 타지 않는 걸까? 그런데 미국 시장에서 베스트 셀링 세단 모델은 여전히 존재한다. 바로 일본산 중형 세단들이다. 그리고 그 나머지 시장을 한국산 세단들이 채워주고 있는 형국이다.



그렇다면 왜 미국 소비자들은 왜 중형 세단 이상의 급에서는 덩치 큰 SUV로 몰려가는 것일까? 그런데 다시 살펴보면 미국 소비자들의 차량 선호 형태는 전통적으로 중형 세단 이라는 장르가 존재하지 않았었다. 미국 시장에서 중형 세단이 등장한 건 1970년대의 오일쇼크 이후 고 유가를 틈타 미국 시장에 들어온 일본제 승용차들이었다. 그 이전까지 미국 소비자들은 알맞게 덩치 큰 SUV와 승용차들만 탔다. 그런데 미국 소비자들이 갖고 있는 ‘알맞은’ 차량의 크기는 단지 큰 게 아니라, 쓰기 편한 정도의 크기이다.





미국에서 그런 정도 크기의 SUV는 쉐보레 서버번(Suburban) 등이 대표적이다. 쉐보레 서버번은 1932년 이후 85년이 넘는 긴 역사를 가진 모델이다. 그런데 1930년대의 초대 서버번 모델은 4륜구동도 아니었고 SUV도 아니었다. 단지 0.5톤 적재량의 트럭 섀시(chassis)를 바탕으로 만든 웨건형 차량이었다. 즉 승용차였음에도 차체 높이는 2미터가 넘는 어마어마한 크기였던 것이다. 게다가 차체 구조는 보디 온 프레임(body on frame), 이른바 프레임구조였다. 당연히 견고하지만 높고 무거웠으며 연비는 좋지 않았지만, 휘발유 값이 싼 미국에서는 문제되지 않았다.



사실 1930년대까지만 해도 오늘날 우리들이 보는 3박스 세단형 승용차는 존재하지 않았다. 단지 차체 뒤쪽에 별도의 ‘트렁크’를 단 2박스 형태의 승용차들이 존재했다. 이후로 트렁크기 차체 구조로 정착된 3박스 차체가 나타나지만, 여전히 차체가 높고 무거운 프레임 구조는 유지된다. 그런 유형의 차량들이 1930년대 후반부터 1950년대 초가지 주류를 이룬다.



그런데 1951년에 허드슨(Hudson, 지금은 사라진 브랜드이다)이라는 브랜드에서 프레임을 없애는 대신 차체와 일체로 만들어진 ‘모노빌트(Monobuilt)’라고 하는, 오늘날의 일체구조식 차체, 즉 모노코크와 같은 개념의 차량을 내놓는다. 이로써 차체는 더 낮아지면서 날렵하고 가벼워 승차감과 가속성능이 좋아지기 시작했던 것이다. 물론 이런 가벼운 승차감과 구조를 좋아하지 않아서 8기통 이상의 엔진을 가진 전통적(?) 구조의 덩치 큰 차량을 고수하는 소비자들이 여전히 대형 SUV 시장을 이끌었다고 한다.



그러나 1970년대 오일쇼크 이후 모노코크 세단 구조는 모든 승용차들의 평균이 됐고, 원래의 높은 차체에 프레임을 가진 구조는 이제는 대형 SUV에서만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런 이유에서 유가가 안정세를 유지하는 지금의 미국 소비자들이 ‘원래의 실용적인 차량’을 타게 되면서 작은 크기의 세단은 인기를 잃고 있는 건지도 모른다. 그렇지만 1970년대 오일쇼크를 계기로 일본의 소형 승용차가 미국 시장을 뒤흔들었고 경제적인 소형차가 없었던 미국의 빅3는 큰 어려움을 겪었다. 그런데 지금 다시 그런 일이 생기지 말라는 법이 없다. 세단이 안 팔린다는 이유로 ‘세단의 종말’을 선언하는 근시안적 경영을 하고 있는 미국 메이커들을 보면서 정말로 세단의 종말이 올 것인가 하는 의문을 품게 된다. 유가가 언젠가 다시 요동을 친다면, 세단으로 대표되는 효율적인 승용차를 없애버린 미국 메이커들의 입지는 어떻게 될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고효율 터보 장착한 말리부 부분변경 모델, 이달 말 공개
이달(11월) 26일, 사전 계약을 시작으로 공개될 쉐보레의 부분변경 말리부에 고효율의 최첨단 엔진이 탑재된다. 엔진 ‘라이트사이징(Rightsizing)’ 트
조회수 18 13:43
오토헤럴드
한국지엠, 신형 카마로 12월 국내 투입..2.0 터보 출시 가능성은?
카마로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다음 달 국내 시장에 출시된다. 12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신형 쉐보레 카마로는 오는 12월 경 국내에서 공식 론칭된다. 이를 위…
조회수 1,895 2018-11-12
데일리카
현대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 사전계약 실시..소비자 선택은?
현대차가 대형 SUV의 모델명을 팰리세이드로 확정하고, 이달 말부터 사전계약을 실시한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플래그십 대형 SUV(프로젝트명 LX2)
조회수 8,739 2018-11-09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유류세 15% 인하 일주일… 전국 기름값 인하 동향
주유소 종합정보 모바일 앱 오일나우가 유류세 인하 이후 1주일 간 전국 11,413개 주유소 정보를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 94.7%의 주유소가 가격 인하를 단
조회수 11 13:45
글로벌오토뉴스
풀 체인지급 제네시스 G90 돌풍, 사전계약 첫 날 3000대
제네시스 브랜드의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G90이 지난 12일 사전계약 개시 첫날 계약대수가 3000대를 육박하며 흥행을 예고했다.G90가 사전 계약 첫날 기록한
조회수 11 13:43
오토헤럴드
토요타 아발론, 아무도 넘지 못한 ‘그랜저의 벽
지난 6일 한국토요타가 5세대 아발론 하이브리드를 한국 시장에 출시하면서 수입 준대형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준대형 세단의 절대강자인 현대차 그랜저와
조회수 12 13:41
오토헤럴드
현대차의 신형 SUV 계획
현대자동차가 내년 7인승 대형 SUV 출시와 함께 자사 라인업 중 가장 작은 크기의 소형 SUV 등을 선보이며 둔화된 시장 분위기 전환을 꾀한다. 또 현대차 프
조회수 2,407 2018-11-12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현대차 벨로스터 N, 켈리블루북 선정 최고의 고성능
현대차 벨로스터 N이 미국 최고 권위의 자동차 평가기관 켈리블루북(Kelly Blue Book. KBB) '2019 올해의 차(Best Buy Award
조회수 49 09:47
오토헤럴드
아우디 TT 차기 버전, 쿠페 접고 4도어로 CLA 겨냥
아우디의 스포츠 쿠페 TT가 차기 버전에서는 문이 4개인 스포츠 세단으로 변신한다. 포드의 대표 포니카 머스탱이 최근 4도어를 전략적으로 선택할 수 있다고 이야
조회수 60 09:49
오토헤럴드
재규어, 랠리카로 개조된 컨버터블 스포츠카 F-타입 공개
재규어가 자사의 대표 컨버터블 스포츠카 F-타입을 랠리 카로 개조해 선보였다. 재규어 스포츠 카 탄생 70주년을 기념하는 이 모델은 랠리에 투입시키기 위한 모델
조회수 9 13:47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C 클래스
메르세데스 벤츠의 C 클래스 풀체인지 모델이 처음으로 포착됐다. 외형을 완전히 가리고 있는데다가 테일램프 역시 양산형이 아니기 때문에 디자인을 확실히 알 수는
조회수 212 2018-11-12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렉서스 7세대 ES 300h 시승기
렉서스 ES 7세대 모델을 시승했다. TNGA를 기반으로 하는 GA-K플랫폼을 유용한 렉서스 유일의 앞바퀴 굴림방식 모델이다. 렉서스의 DNA인 승차감과, 정숙
조회수 51 09:44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XC40, 여심 자극하는 산토끼
혹 자동차를 구입해 본 적이 있는가? 만약 결혼한 후 자동차를 새로 구매해야 하는 상황과 마주친 남자라면 구매하기도 전부터 정말 강력한 벽을 만나게 될 것이다.
조회수 275 2018-11-12
글로벌오토뉴스
100km 남짓한 거리를 달린 토요타 아발론 하이브리드의 연비가 25.0km/ℓ를 찍었다. 2년가량 된 휘발유 중형 세단으로 제아무리 용을 써도 평균 연비 14
조회수 464 2018-11-12
오토헤럴드
차체에 비해 넉넉한 실내공간과 편안한 승차감, 우수한 연료효율성에 해외에서 검증받은 높은 안전성까지 무엇하나 패밀리카로 사용하기에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 
조회수 627 2018-11-09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시트로엥, 2020년 칵투스 전기차 출시 계획..레벨2 반자율주행 탑재
올해 9월 페이스리프트를 입은 시트로엥 C4 칵투스가 2020년에는 전기동력을 지닌 차세대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익스프레스는 11일…
조회수 289 2018-11-12
데일리카
BMW, 25개 친환경차 출시 계획..전기차 시장 공략 강화
BMW가 향후 자사의 전기차 개발계획에 관한 로드맵을 추가적으로 공개해 주목된다. 7일(현지시각) 전기차 전문매체 일렉트렉(Electrek)은 하랄드 크루거(H
조회수 627 2018-11-08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현대차의 연료전지차가 패착이라고?
현대기아차에 큰 위기가 왔다고 한다. 그 동안 현대기아차에 위기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이번만큼은 그 규모가 다르다고 이곳저곳에서 떠들고 있다. 기업의 실적이
조회수 14 13:47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 라인업 확대 다음 단계는 시장과의 소통이다
르노삼성의 라인업이 10개로 늘었다. 20년 전 SM5 하나로 시작했었으나 지금은 세단 다섯 개, SUV 두 개, 배터리 전기차 두 개 모델이 있고 소형 상용차
조회수 6 13:42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지난 8일 정부가 '비상ㆍ상시 미세먼지 관리 강화대책'의 일환으로 2009년 이후 사용된 클린디젤 정책의 공식 폐기를 선언했다. 당장 내년부터 저
조회수 254 2018-11-12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국내외 수소충전소와 수소차의 보급 및 개발동향
최근 국내외적으로 크게 부각되고 있는 온실가스, 미세먼지 배출은 수송분야의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내연기관 자동차가 가장 큰 요인으로 지목되어 그 어느때보다 환경친
조회수 140 2018-11-12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불스원, 차량 실내 미세먼지 잡는 카매트 ‘더스트가드’ 출시
불스원이 차량 실내에 미세먼지가 날리지 않도록 강력히 잡아주는 신개념 카매트 ’더스트가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차량 운행 중 에어컨 또는 히터를 켜면 카매트에
조회수 9 13:44
글로벌오토뉴스
포드, 자동차 스스로 신차 냄새 없애는 특허 출원
포드가 최근 신차 냄새를 없애는 특허 신청서를 제출했다. 차에서 발생한 냄새를 센서로 확인하면 차 스스로 창문을 조금 열고 히터 및 팬을 돌려 냄새를 방출하는
조회수 172 2018-11-12
오토헤럴드
저공해 경유차 인센티브 폐지, 2030년 공공부문 제로화
저공해 경유차에 대한 인센티브가 폐지되고 오는 2030년까지 공공 부문의 경유차 제로화가 추진된다. 정부는 8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
조회수 792 2018-11-09
오토헤럴드
디젤차 청결수
[아롱테크] 오는 2019년 9월부터 디젤차의 배출가스 기준이 강화됨에 따라 최근 출시되고 있는 디젤차의 배출가스 후처리장치인 선택적 촉매환원시스템(Select
조회수 655 2018-11-09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