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뛰어난 연비에 기대치 넘는 퍼포먼스..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데일리카 조회 수3,103 등록일 2018.07.06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녹록치는 않은 환경이다.

현대차 그랜저 하이브리드가 그렇고, 토요타 캠리가 그렇다. 충분한 경쟁력을 갖춘 모델임은 분명하지만, 어코드 하이브리드가 이 공고한 두 개의 벽을 어떻게 넘을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회의감도 없지 않았다.

그러나 시승을 해 보고 난 뒤 그 생각이 바뀌는 데에는 그리 오랜 시간을 요구하지 않았다. 경쟁 상대를 의식하지도 않았고, 오롯이 자신만의 색채를 가진 모습이 인상적이었기 때문이다.

■ 로봇 같은 파격적인 외관

건담 로봇 같은 전면부의 인상이 눈길을 끈다. 그만큼 사이버틱하고 미래 지향적인 이미지다.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가장 큰 인상을 주는 건 전면부의 풀 LED 헤드램프. 프로젝션 타입이었다면 제법 괴랄한 느낌이었을 것 같단 생각도 든다.

여기에 혼다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로 자리 잡은 굵직한 크롬 바 또한 그렇다. 심플하면서도 강렬한 인상을 주는 이 형상은, 헤드램프에 다 달아 점차 얇아지며 일체감을 더한다.

라디에이터 그릴 하단에는 혼다의 예방안전 시스템 ‘혼다 센싱’의 레이더 센서가 자리잡았다. 때문에 번호판이 다소 위에 자리잡은 모습인데, 이는 다소 아쉽게 느껴진다.

다만 파격적인 전면부와 달리 뒤는 다소 심심하다. 시빅에서 보여진 바와 같은 파격적인 스타일을 추구했어도 좋았을 것 같은데, 중형 세단의 주력 구매층이 다소 보수적인 성향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이해할 수 있는 대목이다.

어코드가 가장 빛나는 부분은 측면이다. 후륜구동 세단을 연상시키는 듯 길게 뻗은 보닛과 트렁크 라인까지 길게 뻗어내려간 C필러가 압권이다. 마치 패스트백을 연상시키는 비주얼이다.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잘 드러나지 않는, 디테일한 부분에서도 제법 신경을 쓴 모습이다. 파일럿, 오딧세이 등 그간의 혼다 차들은 우측 사이드미러에 툭 튀어나온 ‘레인 워치 카메라’가 위치해 미관상 좋아 보이지 않았는데, 카메라의 위치가 조정되며 전반적으로 매끈해졌다.

이 밖에도 루프 라인의 용접 공법을 레이저 방식으로 교체함에 따라, 몰딩이 없다는 점도 독특하다. 때문에 루프 라인은 정갈하면서도 깨끗한 모습이다.

■ 뛰어난 완성도, 더 화려했어도 됐을 구성

파격적인 외관에 비해 인테리어는 차분한 인상이다. 화려한 맛의 토요타 캠리와는 반대된다.

도어 패널과 인스트루먼트 패널까지 이어진 수평적인 기조의 디자인은 공간감을 강조한다. 때문에 중형 세단이지만, 보다 넓어보이는 인상이다.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전통적으로 자리 잡던 기어노브가 사라졌다는 점도, 보여지는 부분에서의 큰 특징이다. 이는 오딧세이에서도 보여진 바와 같이 버튼형으로 대체됐는데, 보편적인 고객들을 대상으로 하기에는 유독 낯설게 느껴진다.

살짝 눕혀져 있는 돌출형 디스플레이는 꼿꼿이 서있는 경쟁 모델과 달리 시인성 확보에도 더 좋다. 대시보드 끝단을 가리지 않는 탓에 시야 확보에 용이한 것. 파일럿과 달리 모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한글화가 됐다는 점도 강점이다.

시트의 등받이 부분은 측면 대비 살짝 튀어나와 있지만, 운전자의 허리를 충분히 감싸줄 만큼 부드러운 소재가 적용됐다. 반대로 버킷이라 할 수 있는 측면 부위는 제법 단단한 편이어서, 운전자의 몸을 잘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동급 세단 중에서는 가장 낮은 수준으로 설계된 ‘저중심 구조’라는 게 혼다 측의 설명이지만, 시야 확보에는 전혀 무리가 없다. 되려 편안하기 까지 하다.

대시보드의 높이 자체가 낮기 때문에, 운전석 시트를 가장 아래까지 내려도 보닛의 끝이 보일 정도로 탁월한 시야감을 보인다. 차량의 공간 감에 익숙하지 않은 초보 운전자들에게도 탁 트인 시야감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일 듯 싶다.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휠 베이스가 이전 대비 55mm 늘어난 탓에 2열 거주성도 만족스럽다. 1열 탑승자들이 충분한 공간을 영위하면서도 181cm의 성인 남성이 앉기에도 주먹 두 개 수준의 레그룸이 영위될 정도로 넉넉하다.

패스트백 스타일을 갖춘 탓에 2열 헤드룸이 부족하지 않을까 싶지만, 2열의 천장은 일정 부분 파여있다. 때문에 앉은 키가 큰 운전자들도 충분한 헤드룸을 누릴 수 있다는 점은 칭찬할 만 하다.

■ 이질감 없는 하이브리드 시스템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3세대 i-MMD(intelligent Multi Mode Drive) 시스템을 탑재, 동급 최소 수준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보이며, 시스템 출력 215마력을 달성하면서도 동급 최고의 도심연비 19.2km/ℓ(복합 18.9km/ℓ, 고속 18.7km/ℓ)를 갖췄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특성상 정숙성은 뛰어나다. 다만, 기존 어코드의 정숙성도 기본적으로 뛰어났던 탓에, 이 부분이 도드라지지는 않는다.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인상적인 건 전기모터로 주행하는 상황과 엔진이 깨어나는, 소위 ‘동력 전달’이라는 측면에서다. 여타 하이브리드 차량들을 경험하게 되면, 모터로 차가 움직이고 있다는 점, 혹은 엔진이 개입했다는 점을 쉽게 알아챌 수 있지만,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이와 같은 ‘이질감’을 느끼기 어렵다. 그 만큼 매끄러운 주행 감각을 선사한다.

출력 만을 놓고 본다면,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2.0 터보 스포츠 다음으로 빠른 모델이다. 출력에서 오는 스트레스는 전혀 없다는 뜻이다.

‘북미 올해의 차’ 평가단은 어코드를 올해의 차로 평가하며 ‘혼다는 어코드에 마치 마법을 부린 것 같다’는 심사평을 남긴 바 있다. 이 평가가 수긍되는 부분은 바로 하체다.

승차감은 기본적으로 단단한 편에 속하지만, 그럼에도 운전자는 차 내에서 제법 안락함을 영위할 수 있다. 여느 중형 세단들은 편안함과의 타협을 위해 일정 수준의 댐핑을 허용하지만, 그 흔한 잔 진동 없이 아주 매끄럽게 노면의 요철을 넘어가는 실력이 수준급이다. 분명 조여질 대로 조여진 단단한 세팅인데, 그럼에도 불편하다거나, 승차감이 나쁘다고 느껴지지 않는 것.

‘혼다 센싱’의 차선 유지와 이탈 경고도 이름처럼 ‘센스’ 있다. 이질감도 적거니와, 운전자를 당황하게 하지 않을 정도의, 인지할 만큼의 경고만을 내보낸다. 필요 이상으로 스티어링이 조향되며 운전자를 당황시키지 않는다는 뜻이다.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다만, 차선 유지 상황에서 다소 왼쪽으로 치우치는 경향이 있다. 운전자마다 차선의 중심을 잡고 가는 기준에 차이가 있는 만큼, 이 시스템을 처음 작동시키는 운전자라면 다소 당황할 수도 있겠다.

■ 어코드 하이브리드의 시장 경쟁력은...

어코드 2.0 터보 스포츠 모델에서 보여졌던 단단한 승차감, 그리고 그에 상응하는 출력, 그리고 뛰어난 연비는 어코드 하이브리드의 강점이다. 이날 시승 이후 체크한 어코드 하이브리드의 연비는 리터당 17km 내외.

가격은 EX-L이 4240만원, 투어링이 4540만원으로 경쟁 상대로 지목되는 현대차 그랜저 하이브리드,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에 비해선 비싼 편에 속한다.

그럼에도 사전 계약 결과는 긍정적이다. 이미 1000대 수준의 누적 계약이 발생했으며, 구매 고객의 대부분은 혼다 센싱이 포함된 최상위트림 ‘투어링’이 가장 많이 팔렸다. 가격의 유무를 떠나 최고급 트림에 대한 수요가 많았다는 점은 가격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뜻으로도 풀이된다.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혼다코리아는 신형 어코드를 출시하며 ‘압도적인 자신감’을 표방했다. 지난 해 녹 사태로 홍역을 치른 만큼 철저히 준비했을 것이며, 그 만큼 차에 대한 자신감이 넘친다는 의미이리라.

충분한 경쟁력을 갖춘 어코드가 시장에서 어떤 경쟁력을 발휘할지 지켜볼 일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최고의 차, 롤스로이스 vs. 마이바흐..한국시장 판매 성적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누적 계약 1천대 돌파..‘인기 예감’
하이브리드 강자 토요타·렉서스, 아우디·폭스바겐 복귀에 ‘주춤’..왜?
푸조 3008, 폭스바겐 티구안 돌풍에도 판매량은 ‘꿋꿋’
중국 전기트럭·전기버스·중대형 트럭 몰려온다..국산 상용차와 ‘맞짱’
폭스바겐, 카셰어링 사업 진출 계획..′WE′ 플랫폼 론칭
혼다 CR-V, 연식 변경·상품성 보강 계획..국내 물량 ‘완판’
  • 회사명
    혼다
    모기업
    혼다
    창립일
    1948년
    슬로건
    The power of Dreams
  • 혼다 혼다 Accord 종합정보 저공해2종
    2018.05 출시 준대형 10월 판매 : 704대
    휘발유 1498~1996cc 복합연비 10.8~18.9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쉐보레 볼트EV, 2018년 판매 마감
쉐보레(Chevrolet)가 11월 20일 전기차 볼트EV(Bolt EV)의 올해 국내 도입 물량에 대한 판매를 공식 완료하고, 2019년형 볼트EV 계약 준비
조회수 369 2018-11-20
글로벌오토뉴스
인피니티, QX30 사전계약 개시..가격은 4360만~4810만원
인피니티코리아는 20일 전국 인피니티 전시장을 통해 QX30의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QX30은 올해 부산모터쇼 당시 인피니티가 밝힌 SUV 라인업 확
조회수 1,062 2018-11-20
데일리카
[오토포토]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5세대 부분변경모델로 연내 출시를 앞둔 콤팩트 세단 '더 뉴 C 클래스'를 16일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 호텔에서 국내서 처
조회수 1,172 2018-11-19
오토헤럴드
쉐보레 말리부, 새 모델에 ‘10 에어백’ 적용
쉐보레가 26일 사전계약에 돌입하는 신형 말리부(Malibu)에 동급 최초로 10개 에어백을 탑재하며 또 한번 국산 중형세단의 안전 기준을 제시한다. 신형 말리
조회수 1,550 2018-11-19
글로벌오토뉴스
소리소문없이 출시, BMW 소형 SUV
이달 초 본격적인 국내 판매가 시작된 BMW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뉴 X2'는 BMW SUV 라인업 'X 시리즈'에
조회수 2,533 2018-11-19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에
현대자동차는 곧 출시될 대형 SUV, 팰리세이드에 새롭게 장착될 '스노우 모드' 실험 영상을 자사 미디어 채널인 HMG TV와 공식 SNS를 통해 20일 공개했
조회수 225 2018-11-20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티볼리 테스트카, 서울 도심에서 포착..그 정체는?
주행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는 쌍용차 티볼리가 서울 도심에서 포착됐다. 20일 데일리카는 쌍용자동차 티볼리 시험주행 차량이 서울 양천구 인근 한 주택가에…
조회수 479 2018-11-20
데일리카
사납금 없는 ‘마카롱 택시’ 12월 시동..카풀 논란속 ‘눈길’
새로운 택시 서비스가 론칭된다. 사납금 없이 기사를 월급제로 고용한다는 점은 눈길을 끈다. 20일 택시 기반의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업체 KST모빌리티(KSTM
조회수 608 2018-11-20
데일리카
자동차업계, 단체로 ‘힘들어 죽겠다’ 하소연..속 사정은?
자동차업계가 정부에 내수 활성화와 부품업체 금융지원을 요청했다. 완성차 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부품사 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자동차산업협동…
조회수 756 2018-11-19
데일리카
수입 상용차, 10월 총 343대 신규 등록..볼보트럭 1위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 10월 수입 상용차 신규등록대수가 343대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브랜드별 등록 대수는 볼보트럭이 137대로 가장
조회수 149 2018-11-19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람보르기니, 레이싱 SUV ′우르스 ST-X 콘셉트′ 공개..카리스마 ′작렬′
람보르기니가 19일(현지시각) 브랜드 최초의 레이싱 전용 SUV ′우르스 ST-X 콘셉트′를 공개해 주목된다. 공도가 아닌 트랙기반으로 탄생한 우르스 ST-X
조회수 181 2018-11-20
데일리카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E 클래스 페이스리프트
메르세데스 벤츠 E 클래스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포착됐다.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만큼 전면과 후면의 디자인 변경이 주를 이룰 것으로 보이지만, 흥미로운 것은 테일램
조회수 328 2018-11-19
글로벌오토뉴스
2018 LA모터쇼 - 토요타 코롤라 하이브리드
토요타는 2018 LA모터쇼에서 신형 코롤라 하이브리드를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코롤라 최초의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토요타는 현재 미국에서 5개 차종의 하이브리드
조회수 305 2018-11-19
글로벌오토뉴스
순발력 최고, BMW 330e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공개
BMW가 신형 3시리즈(G20)의 고성능 버전 M340i를 선보인데 이어 친환경 모델 330e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최근 공개하며 3시리즈 제품군을 점차 넓혀가
조회수 515 2018-11-19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2019 토요타 시에나 7인승 시승기
토요타의 미니밴 시에나 2019년형을 시승했다. 현행 시에나는 2011년 데뷔해 2015년 부분 변경 모델을 선 보인데 이어 2017년에는 파워트레인을 업그레이
조회수 2,898 2018-11-16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보스’가 음악으로 디자인한 감성 SUV..르노삼성 ‘QM6 GDe’
르노삼성이 최근 QM6 GDe를 대상으로 시티 드라이빙 스쿨&씨네마라는 이색 행사를 펼쳤다. 이는 국내 고객을 대상으로 한 체험마케팅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조회수 1,102 2018-11-15
데일리카
[시승기] ‘뭔가 보여주는’ 북유럽 SUV 트리오..볼보 XC레인지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라는 말이 딱 볼보를 두고 하는 말인 것 같다. 가격대와 차급을 떠난, 모든 세그먼트에서 SUV가 득세하고 있고, 그런 와중에 볼보
조회수 2,207 2018-11-14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테슬라, 중국에서 모델 3 주문 시작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에서 콤팩트 세단 '모델 3'의 주문을 받기 시작했다. 실제 고객 인도는 이르면 내년 3월부터 시행될 것으로
조회수 276 2018-11-20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獨 내 3개 공장 전기차 생산체계로 전환..1조5천억 투자
폭스바겐이 기존의 공장 세 곳을 전기차 생산 시설로 전환한다고 밝혀 주목된다. 16일 폭스바겐에 따르면, 엠덴, 하노버, 츠비카우 공장 등 세 개의 생산 시…
조회수 152 2018-11-19
데일리카
현대차 미국법인, 코나 일렉트릭 공급 확대 요구..그 배경은 ?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시범 운영중인 ZEV 정책에 따라 현대차 북미법인이 코나 일렉트릭의 공급 확대를 요구하고 나섰다. 16일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워즈…
조회수 433 2018-11-19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필수 칼럼] 엠블럼·패밀리룩에 대한 기대감..기아차의 숙제는?
기아차는 현대차 그룹에 합병되었으나 독자적인 디자인 철학을 가지고 독립적인 역할에 노력하여 왔다. 같은 차종의 경우 동일 플랫폼을 이용하지만 겉으로는 …
조회수 200 2018-11-20
데일리카
[기자수첩] 재난 수준 미세먼지, 주범 놓친 저감 대책
오늘도 미세먼지는 '나쁨' 수준이다. 미세먼지보다 더 나쁜 '초미세먼지'도 내륙을 중심으로 '나쁨' 수준이다. 미세먼
조회수 261 2018-11-19
오토헤럴드
현대 에쿠스의 디자인 변화
국산 최고급승용차의 타이틀을 지닌 EQ900의 시작은 1999년에 일본 미쯔비시와 공동개발로 등장한 각진 디자인의 에쿠스(EQUUS) 였다. 물론 지금은 3세대
조회수 1,640 2018-11-19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유류세 인하, 국제유가 하락.. 2주째 유가 하락
정부의 유류세 인하와 함께 국제유가까지 하락하고 있지만, 아직 유류세 인하가 모두 반영되지 않은 주유소는 33%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유소 종합정보 모바일 앱
조회수 174 2018-11-20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가 당장 버려야 할 것
현대차 그룹에 합병이 된 이후 기아차는 독자적인 디자인 철학과 역할을 갖기 위해 노력했다. 같은 차급이나 차종이 같은 플랫폼을 공유하면서도 전혀 다른 색깔과 특
조회수 396 2018-11-19
오토헤럴드
운전자 10명 중 4명
미국인 10명 중 4명은 자동차 업체에서 공지하는 반자율주행 시스템의 명칭으로 인해 해당 기능이 완전자율주행이 가능한 것으로 잘못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
조회수 159 2018-11-19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