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컬리넌 국내 출시, 롤스로이스는 왜 SUV를 만드는가?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446 등록일 2018.06.29


롤스로이스의 ‘프로젝트 컬리넌’이 처음으로 공개된 것은 2015년 2월 18일 영국 파이낸셜 타임즈의 기사를 통해서였다. 롤스로이스는 SUV라는 차종으로 부르기 보다는 ‘하이사이드 비클’이라는 표현으로 자사 최초의 SUV가 개발되고 있음을 밝혔다. 그 후 약 2년간 세계 각국에서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면서 개발 상황을 전해왔다.

글 / 원선웅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그리고 발렌타인데이였던 2018년 2월 14일, 롤스로이스는 공식 발표를 통해 프로젝트의 이름을 공식 차명으로 정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올 여름까지 전 세계 시장에서 판매를 개시한다는 내용도 전했다.


이는 자동차 역사상 보기 드문, 오랜 기간 동안 진행된 티저 캠페인이었다. 그리고 3년이 조금 더 지난 6월 28일, 롤스로이스 컬리넌이 국내 시장에도 출시되었다. 오랜 기간 조금씩 이미지를 노출시키며 프로젝트를 진행해 온 것은 새로운 장르의 차량을 선보이는데 따른 신중함으로 생각하고 싶다. 혹자는 ‘롤스로이스마저...’라는 표현으로 브랜드 최초의 SUV에 대한 유려를 보이기도 했지만, 결과물을 마주한 순간 그 의구심은 사라졌다.


획기적인 내외장 디자인
?
롤스로이스 컬리넌을 처음 마주한 순간, 가장 먼저 감탄한 부분은 그 명성과 전통에 걸 맞는 품위있는 형태였다. 일부 스페셜 코치빌더의 차량을 제외하고, 롤스로이스 114년의 역사속에서도 처음으로 시도된 차량 스타일은 매력적으로 비춰졌다.


세상의 SUV들의 상당수가 화려한 외형과 프레스 라인을 통해 치열한 SUV 시장에서 보다 도드라지기 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반면, 컬리넌의 디자인은 지금까지의 SUV 또는 크로스오버 차량의 상식을 간단히 뒤집고 있다. 다소 익숙해보이는, 간결한 측면의 아름다움을 통해 SUV에서도 우아함을 잃지 않고 있는 롤스로이스의 브랜드 이미지를 잘 표현하고 있다.

무엇보다 육중한 차체의 질량감이 압도적이다. 지난해 출시된 8세대 팬텀에서도 느껴던 감흥이지만, 이번에는 전고가 더욱 높다. 사실 컬리넌은 길이 5341mm, 전고 1835mm로 팬텀보다 약 400mm 짧고 190mm 높다. 2164mm의 폭은 팬텀과 크게 다르지 않다.


신차 발표에 오랜 시간이 걸리는 롤스로이스의 경우 모든 신차 발표가 특별하지만, 컬리넌의 경우는 더욱 특별했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된 컬리넌 국내 출시 행사에서는 한정된 참석인원들과 함께 영국에서 온 개발 담당자의 설명이 더해졌다. 컬리넌 출시 행사에 참석한 롤스로이스모터카 아시아태평양 총괄 디렉터 폴 해리스(Paul Harris)는 “컬리넌은 강원도에서의 서핑, 스노우보딩 등 다양한 여가활동 뿐만 아니라 도심에서 쇼핑, 미술관 관람을 하기에도 전혀 부족함이 없는 터프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SUV”라며 “최근 몇 년간 한국 시장에서 거듭된 성장을 유지해 온 롤스로이스가 컬리넌을 계기로 더욱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컬리넌의 스타일링을 단적으로 말하면 높이를 키운 팬텀이다. 스피릿 오브 엑스터시가 자리 잡은 판테온 그릴과 양쪽의 겸손한 헤드램프의 관계는 팬텀 그 자체이다. 측면에서는 SUV 형태를 기본으로 트렁크 부분이 약간 튀어 나온 노치백 형태임을 알 수 있다. SUV 세그먼트 최초로 적용된 ‘쓰리 박스(Three Box)’ 스타일이라는 설명이 덧붙었지만, 2.5박스 같은 느낌을 받는다. 컬리넌에 대한 디자인을 설명하면서 “1930년대의 그랜드 투어러는 여행용 트렁크를 차량 외부에 고정했었다. 그 이미지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특히, 컬리넌은 오프로드에서의 주행 성능 또한 뛰어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사이드 윈도우의 크기라든가 실내에서 실외를 볼 수 있는 창의 비율도 커 험로를 주행하는 상황에서 외부의 노면 상황을 육안으로 확인하기도 좋아 보인다. 랜드로버와 같이 오프로드 성능에 정평이 나있는 SUV의 경우 탑승자가 노면을 직접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윈도우의 하단이 낮게 설정되어 있다. 칼리넌의 경우도 이러한 특성이 어느정도 반영되어 있다.


또한, 실내에 마련된 ‘에브리웨어(Everywhere)’ 버튼을 누르면 컬리넌의 오프로드 성능을 최대로 활용할 수 있다. 이 기능이 활성화 되면 최대토크를 4개의 휠에 막힘없이 전달해 거친 트랙이나 젖은 잔디, 자갈길, 진흙밭과 모래밭에서도 부드러운 주행이 가능하다. 차체의 하부에는 험로 주행시 스크래치를 줄이기 위한 처리가 더해졌다.


왜 SUV가 필요한가?

롤스로이스는 컬리넌과 함께 미개척의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고 있다. 최고급 라이프 스타일이 진화하고 있는 만큼 롤스로이스 또한 진화해야 한다는 사명에 대한 결과물이 바로 컬리넌이다. 롤스로이스는 럭셔리라는 개념이 더 이상 도시에 국한된 개념이 아님을 강조하고 있다. 고객이 원하고, 롤스로이스가 추구하는 럭셔리가 장소와 지형에 따라 제약을 받아서는 안된다는 사실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어떤 곳에서든 타협하지 않고 사치를 누릴 수 있는 자동차를 만드는 것에 대한 대답을 롤스로이스는 컬리넌을 통해 제시하고 있다. 롤스로이스의 획기적인 모델이 드디어 국내에서도 빛을 보게 되었다. 컬리넌은 롤스로이스에게도, SUV 라는 장르에도 큰 변환점이 분명하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롤스로이스
    모기업
    BMW AG
    창립일
    1905년
    슬로건
    The Best Car in the World
  • 롤스로이스 롤스로이스 Cullinan 종합정보
    2018.06 출시 대형SUV
    휘발유 6750cc 복합연비 5.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외신을 통해 사실상 완전 공개된 제네시스 G90 디자인
오는 27일 국내 공식 출시가 예정된 제네시스 플래그십 세단 'G90'의 디자인이 대부분 드러났다. 앞서 제네시스 측은 신차의 헤드램프 정도만 보
조회수 287 09:50
오토헤럴드
쉐보레 볼트EV, 2018년 판매 마감
쉐보레(Chevrolet)가 11월 20일 전기차 볼트EV(Bolt EV)의 올해 국내 도입 물량에 대한 판매를 공식 완료하고, 2019년형 볼트EV 계약 준비
조회수 468 2018-11-20
글로벌오토뉴스
인피니티, QX30 사전계약 개시..가격은 4360만~4810만원
인피니티코리아는 20일 전국 인피니티 전시장을 통해 QX30의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QX30은 올해 부산모터쇼 당시 인피니티가 밝힌 SUV 라인업 확
조회수 1,429 2018-11-20
데일리카
[오토포토]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5세대 부분변경모델로 연내 출시를 앞둔 콤팩트 세단 '더 뉴 C 클래스'를 16일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 호텔에서 국내서 처
조회수 1,251 2018-11-19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에
현대자동차는 곧 출시될 대형 SUV, 팰리세이드에 새롭게 장착될 '스노우 모드' 실험 영상을 자사 미디어 채널인 HMG TV와 공식 SNS를 통해 20일 공개했
조회수 268 2018-11-20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티볼리 테스트카, 서울 도심에서 포착..그 정체는?
주행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는 쌍용차 티볼리가 서울 도심에서 포착됐다. 20일 데일리카는 쌍용자동차 티볼리 시험주행 차량이 서울 양천구 인근 한 주택가에…
조회수 631 2018-11-20
데일리카
사납금 없는 ‘마카롱 택시’ 12월 시동..카풀 논란속 ‘눈길’
새로운 택시 서비스가 론칭된다. 사납금 없이 기사를 월급제로 고용한다는 점은 눈길을 끈다. 20일 택시 기반의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업체 KST모빌리티(KSTM
조회수 818 2018-11-20
데일리카
자동차업계, 단체로 ‘힘들어 죽겠다’ 하소연..속 사정은?
자동차업계가 정부에 내수 활성화와 부품업체 금융지원을 요청했다. 완성차 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부품사 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자동차산업협동…
조회수 793 2018-11-19
데일리카
수입 상용차, 10월 총 343대 신규 등록..볼보트럭 1위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 10월 수입 상용차 신규등록대수가 343대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브랜드별 등록 대수는 볼보트럭이 137대로 가장
조회수 160 2018-11-19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람보르기니, 레이싱 SUV ′우르스 ST-X 콘셉트′ 공개..카리스마 ′작렬′
람보르기니가 19일(현지시각) 브랜드 최초의 레이싱 전용 SUV ′우르스 ST-X 콘셉트′를 공개해 주목된다. 공도가 아닌 트랙기반으로 탄생한 우르스 ST-X
조회수 233 2018-11-20
데일리카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E 클래스 페이스리프트
메르세데스 벤츠 E 클래스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포착됐다.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만큼 전면과 후면의 디자인 변경이 주를 이룰 것으로 보이지만, 흥미로운 것은 테일램
조회수 353 2018-11-19
글로벌오토뉴스
2018 LA모터쇼 - 토요타 코롤라 하이브리드
토요타는 2018 LA모터쇼에서 신형 코롤라 하이브리드를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코롤라 최초의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토요타는 현재 미국에서 5개 차종의 하이브리드
조회수 331 2018-11-19
글로벌오토뉴스
순발력 최고, BMW 330e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공개
BMW가 신형 3시리즈(G20)의 고성능 버전 M340i를 선보인데 이어 친환경 모델 330e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최근 공개하며 3시리즈 제품군을 점차 넓혀가
조회수 592 2018-11-19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2019 현대 아반떼 스마트스트림 G1.6 시승기
현대 아반떼의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내외장을 일신하고 파워트레인을 바꾸었으며 안전장비도 추가하는 등 풀 체인지에 가까운 변화가 포인트다. 커넥티비티와 A
조회수 133 09:52
글로벌오토뉴스
2019 토요타 시에나 7인승 시승기
토요타의 미니밴 시에나 2019년형을 시승했다. 현행 시에나는 2011년 데뷔해 2015년 부분 변경 모델을 선 보인데 이어 2017년에는 파워트레인을 업그레이
조회수 3,040 2018-11-16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보스’가 음악으로 디자인한 감성 SUV..르노삼성 ‘QM6 GDe’
르노삼성이 최근 QM6 GDe를 대상으로 시티 드라이빙 스쿨&씨네마라는 이색 행사를 펼쳤다. 이는 국내 고객을 대상으로 한 체험마케팅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조회수 1,129 2018-11-15
데일리카
[시승기] ‘뭔가 보여주는’ 북유럽 SUV 트리오..볼보 XC레인지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라는 말이 딱 볼보를 두고 하는 말인 것 같다. 가격대와 차급을 떠난, 모든 세그먼트에서 SUV가 득세하고 있고, 그런 와중에 볼보
조회수 2,225 2018-11-14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테슬라, 중국에서 모델 3 주문 시작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에서 콤팩트 세단 '모델 3'의 주문을 받기 시작했다. 실제 고객 인도는 이르면 내년 3월부터 시행될 것으로
조회수 342 2018-11-20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獨 내 3개 공장 전기차 생산체계로 전환..1조5천억 투자
폭스바겐이 기존의 공장 세 곳을 전기차 생산 시설로 전환한다고 밝혀 주목된다. 16일 폭스바겐에 따르면, 엠덴, 하노버, 츠비카우 공장 등 세 개의 생산 시…
조회수 163 2018-11-19
데일리카
현대차 미국법인, 코나 일렉트릭 공급 확대 요구..그 배경은 ?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시범 운영중인 ZEV 정책에 따라 현대차 북미법인이 코나 일렉트릭의 공급 확대를 요구하고 나섰다. 16일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워즈…
조회수 446 2018-11-19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필수 칼럼] 엠블럼·패밀리룩에 대한 기대감..기아차의 숙제는?
기아차는 현대차 그룹에 합병되었으나 독자적인 디자인 철학을 가지고 독립적인 역할에 노력하여 왔다. 같은 차종의 경우 동일 플랫폼을 이용하지만 겉으로는 …
조회수 268 2018-11-20
데일리카
[기자수첩] 재난 수준 미세먼지, 주범 놓친 저감 대책
오늘도 미세먼지는 '나쁨' 수준이다. 미세먼지보다 더 나쁜 '초미세먼지'도 내륙을 중심으로 '나쁨' 수준이다. 미세먼
조회수 285 2018-11-19
오토헤럴드
현대 에쿠스의 디자인 변화
국산 최고급승용차의 타이틀을 지닌 EQ900의 시작은 1999년에 일본 미쯔비시와 공동개발로 등장한 각진 디자인의 에쿠스(EQUUS) 였다. 물론 지금은 3세대
조회수 1,941 2018-11-19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유류세 인하, 국제유가 하락.. 2주째 유가 하락
정부의 유류세 인하와 함께 국제유가까지 하락하고 있지만, 아직 유류세 인하가 모두 반영되지 않은 주유소는 33%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유소 종합정보 모바일 앱
조회수 201 2018-11-20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가 당장 버려야 할 것
현대차 그룹에 합병이 된 이후 기아차는 독자적인 디자인 철학과 역할을 갖기 위해 노력했다. 같은 차급이나 차종이 같은 플랫폼을 공유하면서도 전혀 다른 색깔과 특
조회수 433 2018-11-19
오토헤럴드
운전자 10명 중 4명
미국인 10명 중 4명은 자동차 업체에서 공지하는 반자율주행 시스템의 명칭으로 인해 해당 기능이 완전자율주행이 가능한 것으로 잘못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
조회수 172 2018-11-19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