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컬리넌 국내 출시, 롤스로이스는 왜 SUV를 만드는가?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594 등록일 2018.06.29


롤스로이스의 ‘프로젝트 컬리넌’이 처음으로 공개된 것은 2015년 2월 18일 영국 파이낸셜 타임즈의 기사를 통해서였다. 롤스로이스는 SUV라는 차종으로 부르기 보다는 ‘하이사이드 비클’이라는 표현으로 자사 최초의 SUV가 개발되고 있음을 밝혔다. 그 후 약 2년간 세계 각국에서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면서 개발 상황을 전해왔다.

글 / 원선웅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그리고 발렌타인데이였던 2018년 2월 14일, 롤스로이스는 공식 발표를 통해 프로젝트의 이름을 공식 차명으로 정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올 여름까지 전 세계 시장에서 판매를 개시한다는 내용도 전했다.


이는 자동차 역사상 보기 드문, 오랜 기간 동안 진행된 티저 캠페인이었다. 그리고 3년이 조금 더 지난 6월 28일, 롤스로이스 컬리넌이 국내 시장에도 출시되었다. 오랜 기간 조금씩 이미지를 노출시키며 프로젝트를 진행해 온 것은 새로운 장르의 차량을 선보이는데 따른 신중함으로 생각하고 싶다. 혹자는 ‘롤스로이스마저...’라는 표현으로 브랜드 최초의 SUV에 대한 유려를 보이기도 했지만, 결과물을 마주한 순간 그 의구심은 사라졌다.


획기적인 내외장 디자인
?
롤스로이스 컬리넌을 처음 마주한 순간, 가장 먼저 감탄한 부분은 그 명성과 전통에 걸 맞는 품위있는 형태였다. 일부 스페셜 코치빌더의 차량을 제외하고, 롤스로이스 114년의 역사속에서도 처음으로 시도된 차량 스타일은 매력적으로 비춰졌다.


세상의 SUV들의 상당수가 화려한 외형과 프레스 라인을 통해 치열한 SUV 시장에서 보다 도드라지기 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반면, 컬리넌의 디자인은 지금까지의 SUV 또는 크로스오버 차량의 상식을 간단히 뒤집고 있다. 다소 익숙해보이는, 간결한 측면의 아름다움을 통해 SUV에서도 우아함을 잃지 않고 있는 롤스로이스의 브랜드 이미지를 잘 표현하고 있다.

무엇보다 육중한 차체의 질량감이 압도적이다. 지난해 출시된 8세대 팬텀에서도 느껴던 감흥이지만, 이번에는 전고가 더욱 높다. 사실 컬리넌은 길이 5341mm, 전고 1835mm로 팬텀보다 약 400mm 짧고 190mm 높다. 2164mm의 폭은 팬텀과 크게 다르지 않다.


신차 발표에 오랜 시간이 걸리는 롤스로이스의 경우 모든 신차 발표가 특별하지만, 컬리넌의 경우는 더욱 특별했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된 컬리넌 국내 출시 행사에서는 한정된 참석인원들과 함께 영국에서 온 개발 담당자의 설명이 더해졌다. 컬리넌 출시 행사에 참석한 롤스로이스모터카 아시아태평양 총괄 디렉터 폴 해리스(Paul Harris)는 “컬리넌은 강원도에서의 서핑, 스노우보딩 등 다양한 여가활동 뿐만 아니라 도심에서 쇼핑, 미술관 관람을 하기에도 전혀 부족함이 없는 터프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SUV”라며 “최근 몇 년간 한국 시장에서 거듭된 성장을 유지해 온 롤스로이스가 컬리넌을 계기로 더욱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컬리넌의 스타일링을 단적으로 말하면 높이를 키운 팬텀이다. 스피릿 오브 엑스터시가 자리 잡은 판테온 그릴과 양쪽의 겸손한 헤드램프의 관계는 팬텀 그 자체이다. 측면에서는 SUV 형태를 기본으로 트렁크 부분이 약간 튀어 나온 노치백 형태임을 알 수 있다. SUV 세그먼트 최초로 적용된 ‘쓰리 박스(Three Box)’ 스타일이라는 설명이 덧붙었지만, 2.5박스 같은 느낌을 받는다. 컬리넌에 대한 디자인을 설명하면서 “1930년대의 그랜드 투어러는 여행용 트렁크를 차량 외부에 고정했었다. 그 이미지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특히, 컬리넌은 오프로드에서의 주행 성능 또한 뛰어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사이드 윈도우의 크기라든가 실내에서 실외를 볼 수 있는 창의 비율도 커 험로를 주행하는 상황에서 외부의 노면 상황을 육안으로 확인하기도 좋아 보인다. 랜드로버와 같이 오프로드 성능에 정평이 나있는 SUV의 경우 탑승자가 노면을 직접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윈도우의 하단이 낮게 설정되어 있다. 칼리넌의 경우도 이러한 특성이 어느정도 반영되어 있다.


또한, 실내에 마련된 ‘에브리웨어(Everywhere)’ 버튼을 누르면 컬리넌의 오프로드 성능을 최대로 활용할 수 있다. 이 기능이 활성화 되면 최대토크를 4개의 휠에 막힘없이 전달해 거친 트랙이나 젖은 잔디, 자갈길, 진흙밭과 모래밭에서도 부드러운 주행이 가능하다. 차체의 하부에는 험로 주행시 스크래치를 줄이기 위한 처리가 더해졌다.


왜 SUV가 필요한가?

롤스로이스는 컬리넌과 함께 미개척의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고 있다. 최고급 라이프 스타일이 진화하고 있는 만큼 롤스로이스 또한 진화해야 한다는 사명에 대한 결과물이 바로 컬리넌이다. 롤스로이스는 럭셔리라는 개념이 더 이상 도시에 국한된 개념이 아님을 강조하고 있다. 고객이 원하고, 롤스로이스가 추구하는 럭셔리가 장소와 지형에 따라 제약을 받아서는 안된다는 사실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어떤 곳에서든 타협하지 않고 사치를 누릴 수 있는 자동차를 만드는 것에 대한 대답을 롤스로이스는 컬리넌을 통해 제시하고 있다. 롤스로이스의 획기적인 모델이 드디어 국내에서도 빛을 보게 되었다. 컬리넌은 롤스로이스에게도, SUV 라는 장르에도 큰 변환점이 분명하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롤스로이스
    모기업
    BMW AG
    창립일
    1905년
    슬로건
    The Best Car in the World
  • 롤스로이스 롤스로이스 Cullinan 종합정보
    2018.06 출시 대형SUV 01월 판매 : 7대
    휘발유 6750cc 복합연비 5.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긴급제동장치 의무화, 한국 포함 40개국 합의
UN 유럽 경제위원회(ECE)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40여 개국이 긴급 제동 장치 도입을 의무화하는 규제 방안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긴급제동 장치는 다른
조회수 1,149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교통 정체 최악의 도시, 워스트 20
교통관련 데이터를 조사하고 있는 인릭스(INRIX)는 최근 세계에서 가장 정체가 심한 도시 랭킹을 발표했다. 순위산정 기준은 2018년 1인당 통근으로 발생된
조회수 1,223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세계 최초 친환경차 고성능 N 풀 라인업 추진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 라인업이 일반 내연기관을 넘어 수소전기차와 전기차 등 친환경차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반 내연기관을 시작으로
조회수 2,877 2019-02-15
오토헤럴드
[단독] 벤츠, 영업직 판매 수당 환수..‘반토막 월급’ 속출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독주(獨走)하고 있는 메르세데스-벤츠가 영업사원들의 금융상품 중도상환 판매 수당에 대한 비용 환수를 시작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
조회수 3,495 2019-02-14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미세먼지 특별법 오늘부터,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미세먼지 특별법)이 오늘(15일)부터 시행된다. 이에 따라 초미세먼지(PM-2.5) 평균농도가 당일 50
조회수 693 2019-02-15
오토헤럴드
르노삼성차, 마스터 버스 상반기 투입
르노를 대표하는 상용차 마스터가 기대 이상의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10월 출시되기 이전부터 쏠린 관심은 해가 바뀐 이후에도 여전하고 상반기로 예정된 버스
조회수 1,012 2019-02-14
오토헤럴드
기아차, 스팅어 알칸타라 에디션 출시
기아차는 스팅어 구입 고객 중 가장 많은 사람이 선택한 가솔린 2.0 터보 모델 ‘플래티넘’ 트림에 고객 선호도가 가장 높은 알칸타라 소재 및 외장 디자인 차별
조회수 1,392 2019-02-14
글로벌오토뉴스
팰리세이드 쇼크(?)..수입 대형 SUV 판매 일제히 하락
현대차 팰리세이드의 판매가 본격화된 지난 달, 경쟁 수입차들의 판매량은 일제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포드…
조회수 2,399 2019-02-12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벤틀리 ‘벤테이가 스피드’..람보르기니 우루스 제치고 가장 빠른 차 등극
′세상에서 가장 빠른 SUV′의 주인공이 바뀌었다. 지금까지는 람보르기니 우루스가 가장 빠른 SUV로 불렸으나, 벤틀리 ‘벤테이가 스피드‘가 공개되면서 그 자리
조회수 508 2019-02-15
데일리카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스포츠 HST 출시..국내 투입 계획은?
재규어랜드로버는 13일(현지시각) 특별판 레인지로버 스포츠 HST를 영국에서 출시했다. 이 모델은 새로운 3.0리터 터보차지드 직렬 6기통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
조회수 516 2019-02-14
데일리카
300마력의 MINI JCW GP, 2020년 한정판매
MINI는 'MINI 존 쿠퍼 웍스 (JCW) GP'(MINI John Cooper Works GP)를 2020년 전 세계 3000대 한정으로 판매한다고 발표했
조회수 746 2019-02-14
글로벌오토뉴스
할리데이비슨, 전기 모터사이클 출시 계획..전동화 전략 강화
할리데이비슨이 전동화 전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주목된다. 13일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의 모터사이클 브랜드 할리데이비슨은 …
조회수 595 2019-02-13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테슬라 모델X 100D 시승기
테슬라의 SUV 배터리 전기차 모델 X를 시승했다. 걸 윙이 아닌 팔콘 윙을 채용하고 있으며 모델S와 큰 차이가 없는 주행성이 포인트다. 장르상으로는 SUV를
조회수 221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판’ 깨러 온 프랑스산 상용차..르노 마스터 S
“거 삼성에서 봉고차 큰거 하나 나왔더만, 그 차 좋냐?” 연휴를 앞둔 새벽의 동대문시장. 어머니의 가게 일을 거들러 갔을 때 이웃 점포를 운영하시는 사장…
조회수 696 2019-02-12
데일리카
빈틈없는 SAC - BMW X4 M40d 미국 현지 시승기
BMW X시리즈 가운데 쿠페와 같은 스타일링과 역동적인 주행성을 강조한 X4. BMW의 2세대 X4를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그리어 일대에서 시승했다. 3시리즈
조회수 436 2019-02-13
글로벌오토뉴스
2019 푸조 3008
지난해 12월 수입차 업체 중 가장 빠르게 국내 판매 중인 전차종의 WLTP(국제표준시험방식) 인증 기준을 통과한 푸조의 행보가 최근 들어 더욱 두드러져 보인다
조회수 1,847 2019-02-14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오토저널] 자동차 안전과 기업의 책임
소비자의 안전할 권리와 안전한 제품우리는 매일의 삶 속에서 다양한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최근 들어 계속되는 대형 안전사고로 수많은 사람이 생명을 잃거나 부상을
조회수 55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차 이대로 가면, 르노와 닛산 모두 버릴 카드
카를로스 곤(Carlos Ghosn) 전임 회장의 구속과 해임으로 어수선했던 르노 닛산 얼라이언스가 재정비될 전망이다. 일본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장 도미
조회수 1,023 2019-02-13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국내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도 법규
우리나라는 소비자에게 자동차의 환경성 정보를 제공하여 친환경차의 구매를 유도하기 위해 2006년부터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이 제도가
조회수 179 2019-02-13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인공지능 적용될 자율주행차..과연 통제 수단은?
최근 영화 중에서 대도시 한복판에서 전시장에 있던 자동차가 해킹을 당하면서 수백 대의 자동차가 길거리로 쏱아져 나와 주인공을 위협하는 장면이 나온다. 우…
조회수 309 2019-02-13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GM, EV 픽업트럭 출시하나
GM은 쉐보레 볼트 EV를 시작으로 배터리 전기차로 이동하기 위한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중이다. 그와 동시에 현재는 SUV와 픽업트럭을 판매하면서 자금을 마련
조회수 474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전기 SUV ′Q4 e-트론 콘셉트′ 공개..디자인 특징은?
아우디가 13일(현지시각) 제네바 모터쇼를 앞두고 Q4 e-트론 콘셉트의 스케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해 주목된다. 신형 Q4와 아우디 전기차의 미래를 보여주는
조회수 333 2019-02-14
데일리카
재규어 I-Pace의 디자인
재규어 브랜드의 첫 완전 전기동력 SUV인 I-Pace가 국내에 들어왔다. 재규어 브랜드에는 E-Pace라는 이름의 약간 작은, 전장 4,411mm, 폭 1,9
조회수 435 2019-02-14
글로벌오토뉴스
수소전기차 넥쏘, 연료탱크가 폭발한다면..그래도 안전할까?
최근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수소전기차의 안전성에도 궁금증이 늘고 있다. 심한 충격이나 충돌에도 버틸 수 있는 수소연료탱크의 …
조회수 2,076 2019-02-14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토요타, 공기로부터 수소를 얻다
토요타가 공기로부터 수소를 얻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네덜란드에 있는 연구소인 디퍼(DIFFER)와 공동 개발하고 있는 이 기술은 공기 중에 있는 수증기를 흡수
조회수 662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새로운 차량 보안 시스템 도입
테슬라 미국시장에 판매되고 있는 모델 3를 시작으로 모델 S와 모델 X에 새로운 보안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보안 시스템은 '센트리 모드'라 불리
조회수 177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반려동물 위한 ‘도그 모드’ 공개..특징은?
테슬라가 새로운 차량 기능을 선보였다. 이름은 ‘도그 모드(Dog Mode)′. 테슬라는 14일(현지 시각) 공식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차량에 탑승한 동물들
조회수 356 2019-02-15
데일리카
토요타, 가상 충돌 더미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버전 공개
토요타와 토요타 센트럴 R&D 랩스(Central R & D Labs)가 그 동안 개발하여 사용해 오던 가상 충돌 더미 소프트웨어인 THUMS(T
조회수 222 2019-02-14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