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고성능 N이 아니어도 즐겁다”..현대차 벨로스터 1.6T

데일리카 조회 수1,801 등록일 2018.06.14
현대차, 벨로스터 1.6T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아직까진 아버지의 그랜저를 벗어나지 못한 나이라서 그럴까. ‘내 차’에 대한 욕심이 유독 짙어지는 시기다. 친구들이 속속들이 자기 차를 갖기 시작하면서 부터다.

그리고 요사이 가장 마음을 흔들어놓는 차는 벨로스터다. 고성능 N 모델의 가격이 발표된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이지만, N이 아니어도 충분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차였다. 스타일도 독특하고, 운전도 재밌다.

도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차도 아닌 만큼, 소위 ‘관종’이라면 이만한 차도 없을 듯 하다. 현대차 중 가장 개성 있는 디자인과 재미를 가진 차라서 그렇다.

■ 1세대 대비 심플해진 디자인

현대차, 벨로스터 1.6T


1세대 벨로스터가 출시됐을 때의 충격을 기억한다. 당시 대학생이었던 기자는 현대차에서 이런 차가 나왔다는 것에 새삼 놀랄 수 밖에 없었다.

콘셉트카가 양산형 그대로 만들어 질 수 있다는 걸 그때서야 알았다. 비대칭형 2+1도어, 개성있는 전면부와 후면부 디자인, 위트있는 인테리어가 모두 그랬다.

다만, 2세대 들어 다소 차분해진 인상이다. 다소 괴랄한 모습이었던...그래서 ‘요괴차’라는 별명을 얻었던 1세대 벨로스터보다는 심플하다. 직선 기조의 헤드램프와 그릴의 형상은 지극히 평범한 모습이다.

다만 독특한 형상의 덕트와 라디에이터 그릴의 디테일에서 차별점을 둔 모습이다. 헤드램프의 LED 형상은 조금 더 디테일 할 수도 있었을텐데, 조금은 아쉬운 부분인 게 사실.

현대차, 벨로스터 1.6T


측면부는 이 차가 영락없는 벨로스터라는 걸 잘 드러내는 디자인 포인트다. B 필러에서부터 완만히 꺾여 내려가는 루프 라인은 해치백이 아닌, 패스트백의 형상에 조금 더 가까운 모습이며, 이는 후면부의 독특한 디자인과 함께 개성있는 모습을 잘 나타낸다.

후면부는 볼 거리가 상당히 많은 편. 입체적인 형상의 테일램프 디테일이 그렇고, 범퍼 하단에 위치한 다소 공격적인 디퓨져, 중앙에 몰린 머플러가 그렇다.

실내는 외관의 비대칭 콘셉트를 잘 따른 모습이다. 운전자 중심으로 설계된 운전석과 조수석 공간을 분리시키는 인테리어 트림 컬러, 운전자를 더욱 깊숙이 품어주는 낮은 힙 포지션의 버킷시트, 인체공학적 설계로 사용편의성을 강화한 센터페시아, 돌출형 내비게이션 등 운전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으로 구성됐다.

편의 및 안전 사양도 확대 적용됐다. 재생 중인 음악에 대한 정보를 확인 할 수 있는 ‘사운드하운드’가 국내 최초로 탑재됐으며, 카카오의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음성인식 서버를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해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과 정확성도 향상됐다.

현대차, 벨로스터 1.6T


■ 성능에 부응하는 뛰어난 운전 재미

시승 차량은 1.6리터 터보 엔진과 7단 듀얼클러치 자동변속기가 적용된 모델로, 최고출력 204마력, 27.0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아반떼 보다 조금 작은 차체를 가진 탓에, 204마력의 출력은 벨로스터를 끌고 나가는데에 전혀 무리가 없다. 심지어 빠르기 까지 하다. 조금씩이지만, 아주 미세하게 파고 들어오는 배기음도 운전자의 심리를 충분히 자극한다.

주행 모드를 스포츠로 변경할 경우, 소리는 더 커진다. 배기음이 온전히 커진다기 보다는, 스피커로 송출되는 인위적인 배기음이다. 이전 세대 벨로스터 보다는 더 자연스러운 세팅이다. 미디어 프리뷰에서 만났던 사운드 담당 연구원에 따르면, 이와 같은 소리를 만들어 내기 위해 영화 ‘분노의 질주’를 수십 번은 봤단다.

현대차, 벨로스터 1.6T


벨로스터에 최초로 적용된 ‘오버부스트 기능’은 제원상 보다 1kg.m의 토크를 더한다. 체감되는 수준은 아니지만, 고속 영역에 치달았을 때에도 지침 없이 꾸준한 가속을 보이는 모습을 보이며, 실제로 속도계가 저 멀리까지 가는데에는 그리 오랜 시간을 요하지 않는다.

변속기는 제법 기민하고, 수동 모드로 조작하는 상황에서도 기존 보다 더 적극적이다. 엔진 회전계가 레드존에 치달으려 하면 곧바로 바늘을 튕겨내던 기존의 양상과는 달리, 고회전 영역을 꾸준히 붙잡고 변속하는 모습도 기특하다.

핸들링 성능도 기존의 벨로스터를 생각한다면 매우 뛰어난 수준. 다소 높은 속도에서 코너에 진입하더라도 노면을 꽉 붙잡고 움직이는 모습은 운전에 대한 더 높은 자신감을 갖게 한다. 마치 조금 더 밀어 붙여도 된다고 자극하는 것과 같달까.

하체는 기본적으로 단단한 세팅이지만, 어느 정도의 롤링은 허용한다. 아반떼 스포츠 보다는 단단한 편이지만, 승차감이 나빠지더라도 조금 더 단단하게 세팅됐다면 운전의 재미가 더 극대화 될 수 있을 것 같다.

현대차, 벨로스터 1.6T


■ N이 아니어도 충분하다

벨로스터 1.6 터보의 최상위트림 ‘스포츠 코어’의 가격은 2430만원, 여기에 자동변속기와 현대 스마트센스 등을 추가한다면 N과 가격 차이가 얼마 나지 않는다는 것은 다소 단점일 수는 있겠다.

그러나 국산차에서 이와 같은 핸들링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차는 드물 것 같다. 실제로 벨로스터에 대한 평가는 국내 못지 않게 외신에서도 후한 모습이 잘 비춰진다.

부족함 없는 터보엔진의 출력, 그리고 일상과 잘 타협된 운전 재미는 현대차가 말하는 ‘일상에서 즐기는 스포츠카’라는 모토와도 잘 부합한다는 게 기자의 생각이다.

현대차, 벨로스터 1.6T


이 차가 부족하다고 생각된다면 벨로스터 N을 선택할 수 있겠지만, 이 뿐만으로도 충분하다. 벨로스터 N은 아직 자동변속기가 제공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섣불리 선택하기 보단 벨로스터 1.6 터보를 반드시 시승해봤으면 하는 바램이다.

매 주말마다 서킷을 찾아 차량을 거칠게 몰아붙여야 한다면 할 말은 없지만, 일상에서, 퇴근길 와인딩 로드에서 운전의 재미를 만끽하기로는 벨로스터 1.6 터보 만으로도 충분했다.

현대차, 벨로스터 1.6T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르노 클리오, 출시 첫 달 만에 756대 판매 기록..소형차 1위 ‘등극’
中 바이튼, 전기차 세단 콘셉트 ‘K-바이트’ 공개..출시 계획은?
롤스로이스, 공식 인증 중고차 사업 실시..부산서 시범 운영
현대차, 中서 인공지능·자율주행 분야 협업 강화..미래 기술 확보 ‘주력’
기아차, 中 텐센트와 협업..대화형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공개
[프리뷰] 포르쉐가 출시할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은 어떤 차?
QM6 쌍둥이차 ‘닛산 엑스트레일’..르노삼성 생산 가능성은?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 현대 현대 벨로스터-N 종합정보
    2018.06 출시 준중형 06월 판매 : 15대
    휘발유 1998cc 복합연비 10.7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8.06.16
    3대 양카
    스포티지.k5.벨로스터
    공도에서 그만좀 보고싶다. 배기튜닝부터 극혐튜닝까지 ㄹㅇ ㅈ같음 줘도 안타는차에다 뭔 돈지랄들을 해놨는지..으휴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정부, BMW 중고차 유통 관리 조치 발표..중고차 업계는 ‘글쎄’
BMW 차량 화재 사태에 대해 정부가 내놓은 중고차 유통 관리 조치에 업계가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8일 국토교통부가 긴급 브리핑을 통해 밝힌 중…
조회수 625 2018-08-14
데일리카
신형 아반떼·쏘울, 강원도 내륙서 포착..국내 출시 임박
현대기아차가 올해 중 국내 시장에 선보일 신형 아반떼와 쏘울이 강원도에서 목격됐다. 데일리카는 지난 7일 현대자동차 신형 아반떼, 기아자동차 신형 쏘울…
조회수 3,848 2018-08-13
데일리카
현대차,
현대자동차 고성능 'N'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될 세 번째 모델 'i30 Fastback N(i30 패스트백 N)'이 오는 10월 4
조회수 2,160 2018-08-13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르노 클리오, 수입차 꺾고 국산 준중형차도 추월..조용한 질주
르노 클리오는 실패했을까? 통계상으로는 그렇지 않았다. 13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클리오는 판매가 본격화된 지난 5월부터 지난 달 까지 총 1656대
조회수 1,145 2018-08-14
데일리카
[르포] 심야(深夜)에도 분주했던 BMW 서비스센터..그 12시간의 기록
지난 13일 오후 8시 6분.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 위치한 BMW 코오롱모터스 성산 서비스센터. 이곳은 정상 근무 시간이 2시간을 가까이 초과한 상황에서도 입
조회수 224 2018-08-14
데일리카
압도적인 현대기아차 시장 점유율...“적수가 없다”
현대기아차의 내수 시장 점유율이 크게 상승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베스트셀링 승용차 1∼10위를 모두 싹쓸이하는 등 시장 점유율이 크게 상승하는 추세다. …
조회수 1,147 2018-08-14
데일리카
닛산 알티마..베스트셀링카는 아니지만 스테디셀링카에 오른 이유
시장에서 갓 출시된 신차와 스테디셀링 모델 중 어떤 모델을 선택하는 것이 좋을까? 대부분의 신차는 신선하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는 매력을 지닌다. 기존 …
조회수 1,042 2018-08-13
데일리카
현대기아차,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 공개..빠르면 2년 이내 상용화
현대기아차가 새로운 음향 기술을 공개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13일 차세대 음향 기술인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Separated Sound Zone)을 그룹 미디
조회수 419 2018-08-13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혼다, 2019년형 시빅 북미시장 출시 계획..차량 판매가격은?
혼다가 13일(현지시각) 2019년형 시빅을 북미시장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제 10세대 부분변경 모델인 2019년형 시빅은 외관 디자인 변화와 새로운 스포트 트
조회수 384 2018-08-14
데일리카
BMW, M2 CS·CSL 버전 출시 가능성..판매 일정은?
BMW가 M2 CS 버전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4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에 따르면, BMW는 올해 초 M2 컴페티션을 출시
조회수 234 2018-08-14
데일리카
슈퍼카 씹어먹는 정통왜건의 변신, G-파워 AMG E 63 S
초강력 왜건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묘한 매력이 있다. 특히 웬만한 슈퍼카 정도는 명함도 못 내밀 만큼 강력하다면 더 화끈하게 주말을 즐길 수 있을 터.
조회수 407 2018-08-13
오토헤럴드
BMW, “자율주행차 상용화 여부..규제 따라 결정될 것”
BMW가 완전 자율주행차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자율주행 기술 개발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실제로 소비자가 해당 기술을 사용할 수 있을지는 아직까지…
조회수 311 2018-08-13
데일리카
폭스바겐 T 크로스, 티저이미지 공개
폭스바겐 2018년 가을 출시 예정인 신형 SUV 'T 크로스'(Volkswagen T-Cross)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T 크로스는 2016년 봄에 발표
조회수 678 2018-08-13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시승기] 국산 드림카의 등장..기아차 스팅어 GT
이런 국산차가 있었을까. 주차를 하고 나서도 한참을 쳐다보게 된다. 기아자동차 스팅어를 보고 드는 생각이다. 기아에 이런 차를 원한 적도 없고, 기대한 …
조회수 504 2018-08-14
데일리카
혼다, 어코드 터보
날카로운 눈매, 최신 트랜드가 반영된 패스트백 디자인, 전고를 낮추고 전폭과 휠베이스를 늘려 군더더기 없는 차체는 한 눈에도 날렵한 주행성능을 뽐내는 스포츠 세
조회수 397 2018-08-14
오토헤럴드
[시승기] 힘 세고 오래 가는 전기차..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전기차는 우리에게 거역할 수 없는 운명으로 다가오고 있다. 그게 정확히 언제일진 모르지만, 언젠가는 내연기관이 종말을 고하고, 전기차를 탈 수 밖에 없…
조회수 4,659 2018-08-13
데일리카
태풍도 피해가는 폭염이 가고 있다. 40도가 넘는 열탕의 기온을 경험한 덕분에 입추가 지나고 기세가 꺾인 30도 중반의 요즘 날씨는 견딜만하다. 가을이 오면 무
조회수 329 2018-08-13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BMW 3시리즈 전기차 포착
국내 시장에서 연일 계속되는 차량 화재로 이슈의 중심에 선 BMW가 모두의 예상보다 빠르게 내연기관에서 전기로 파워트레인 변화를 시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14
조회수 418 2018-08-14
오토헤럴드
주유소와 충전소 차이는? 지붕과 바닥을 보면 안다
전기차 시대를 맞이해 새로운 기술과 환경들이 속속 선보이고 있다. 과거 슈퍼카도 넘보지 못했던 1천마력대 전기차가 등장하는가 하면, 너무 조용해서 문제가 되는
조회수 315 2018-08-14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구상 칼럼] 자동차의 리플렉션..7월30일 오후 7시30분이 의미하는 건...
빛은 만물에 생명력을 더해주는 마법과도 같은 힘을 가지고 있다. 빛에 의해 비로소 우리는 사물을 보게 되며, 거기에 내재한 아름다움을 느끼게 된다. 그런데 …
조회수 95 2018-08-13
데일리카
[기자수첩] BMW 포비아 확산, 솥뚜껑 보고도 놀란다.
1904년 국내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최악의 폭염을 맞이하고 있는 올 여름 불볕더위와 함께 찾아온 BMW 520d의 연이은 화재 소식에 차주는 물론 일반인들
조회수 259 2018-08-13
오토헤럴드
[김필수 칼럼] 신차 교환·환불 가능한..한국형 레몬법 성공하려면...
한국형 레몬법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 즉 이법은 미국의 레몬법을 벤치마킹하여 신차 하자 시 교환 환불할 수 있는 최초의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다. …
조회수 259 2018-08-13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EGR 찌꺼기 제거 필수, 차량 화재 예방법과 전조증상
BMW 차량의 연이은 화재로 국민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최근에는 역대 최악의 폭염과 함께 BMW 차량뿐 아니라 현대차 에쿠스와 스타렉스 등에서도 화재가 발생
조회수 492 2018-08-14
오토헤럴드
타이어 안전관리 소홀 1위
한국타이어가 하계 고속도로 안전점검 캠페인 기간에 진행한 타이어 안전관리 현황 조사 결과, 검사 차량 581대 중 절반이 넘는 311대가 타이어 안전점검 및 관
조회수 149 2018-08-13
오토헤럴드
2018.07 타이어 인기순위 가이드
7월에는 월초 장마 기간과 휴가 대비 등의 이슈로 유난히 판매량이 급증했다. 하지만, 다나와 소비자들의 소비 패턴은 비슷하게 유지되었다. 넥센타이어 선호 트랜드
조회수 1,535 2018-08-10
다나와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