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볼보 S90, 메이드 바이 차이나, 그리고 중국시장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018 등록일 2018.06.14


볼보의 슬로건인 ‘메이드 바이 스웨덴’. 하지만, 국내 수입되는 볼보 S90은 더 이상 슬로건의 차량이 아니다. 국내 출시된 2019년형 볼보 S90은 중국 다칭 공장에서 생산된 차량이다. 한마디로 ‘S90, 메이드 바이 차이나’이다. 왜 볼보는 해외시장에 중국산 S90을 판매하는 것인지 그 이유를 알아본다.

글 / 원선웅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볼보는 새로운 글로벌 생산 전략의 일환으로, 플래그십 세단인 S90을 모두 중국 다칭 공장에서만 생산하기로 했다. 볼보가 중국산 차량을 다른 시장에 판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볼보는 2015년부터 중국 청두공장에서 만드는 준중형 세단 S60을 미국에 수출하고 있다. 그리고, 2017년부터 볼보는 중국에서 생산된 S90을 유럽시장에 판매하기 시작했다. 유럽 프리미엄 브랜드의 중국산 차량이 처음으로 유럽시장에 수출된 사례이기도 하다.


볼보는 스웨덴에서는 SUV 모델들을 생산해 수출하고, 세단은 중국시장에서 주로 생산하려는 계획이다. 중국에서 세단을 생산하는 가장 큰 이유는 포화상태에 이른 스웨덴 코텐버그 공장의 부담을 줄이고, S90의 판매량이 전 세계 시장에서 가장 높은 중국 현지에서 직접 생산하려는 의도이다. 2016년부터 중국 시장에서 판매된 S90의 누적 판매량은 약 25,700대로 전 세계 판매의 50%를 넘는 실적이다. 특히 롱휠베이스 세단에 대한 수요가 높은 중국인 만큼 S90 만큼은 중국에서 생산해 수익을 높이는 것이 볼보의 전략이다.


해외시장 가운데 가장 마지막으로 중국산 S90의 국내 판매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도 있다. 그간 메이드 바이 스웨덴을 강조하면서 스칸디나비아 감성과 높은 품질을 강조한 볼보의 브랜드 이미지를 퇴색시킨다는 의견이나 중국산 차량의 품질에 대한 불안감을 토로하는 목소리도 들린다. 물론 중국 현지에서 생산하는 만큼 중국산 부품들이 대거 포함되고 이로 인해 제품의 품질이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있을 수 있겠지만, 이것은 볼보에 국한된 것이 아닌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이 변하고 있음을 인식해야 본질을 이해할 수 있다.

한 예로 포드는 북미 시장용 중형 세단 '퓨전'과 유럽 시장용 세단인 '몬데오'의 생산을 2020년 멕시코와 스페인에서 중국으로 옮길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중국에서 생산된 차량을 유럽에 수출할 계획은 없다고 전하며, 멕시코와 스페인에 위치한 생산공장의 향후 운영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포드의 퓨전과 몬데오 2개 차종은 모두 판매 부진을 겪고 있다. 미국에서 퓨전의 판매는 지난 해 22% 감소, 유럽시장에서 몬데오의 판매는 21% 감소했다. 부진한 시장에서 벗어나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고자 하는 의도이다.

다임러와 중국 베이징자동차(BAIC) 또한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의 중국 현지 생산을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다임러와 베이징자동차는 2005년 8월 합작사를 설립하고, 2006 년에 'E 클래스'의 현지 생산을 시작으로 2008 년에는 'C 클래스'도 현지에서 생산하고 있다. 2010년 5월에는 E 클래스 기반의 중국 전용 차량, 'E 클래스 L'의 현지 생산을 시작했으며, 2011년 12월에는 'GLK', 2015년 4월에는 'GLA'를 생산하고 있다. 양사는 중국 베이징에 설립한 새로운 합작 BBAC에 추가 투자를 진행하고 새로운 생산공장을 건설하게 된다. 또한 다임러와 베이징자동차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브랜드인 'EQ'의 첫 양산차 'EQ C'를 2019년부터 중국에서 현지 생산할 계획이다. 전기자동차를 포함한 NEV (신에너지차) 자동차의 개발도 강화해 나간다.



다임러의 경우는 현지 생산된 차량을 중국 시장에서 소화하기도 버거운 상황이지만, 볼보의 경우 아직 다임러 수준의 중국 현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진 못하다. 볼보는 중국 현지 생산을 통해 중국 시장에서의 수요에 대응하고, 해외시장에도 적극 수출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S90의 수요를 맞추기 위한 방편이기도 하다.

중국산 볼보에 대한 가장 큰 우려는 역시 품질 문제이다. 하지만, 차량의 품질에 대해서 유럽 생산 차량보다 중국 생산 차량이 더 우수한 품질을 보인다는 관계자의 인터뷰가 전해지기도 했다. 호주의 자동차 매체인 고오토에서 볼보의 디자인 담당 수석 부사장, 로빈 페이지 (Robin Paige)와 진행한 인터뷰에 따르면, 그는 중국산 차량의 품질은 유럽 생산 차량보다 우수하며 자동화로 인해 세밀한 조정이 어려운 유럽과 달리 중국의 경우 오히려 숙련된 인력을 통해 상황에 따른 대처와 세심한 조율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큰 차이는 없지만, 중국에서 생산된 차량의 품질이 유럽 평균치를 상회한다는 의견을 전했다.


지난 2016년 한국을 방문한 하칸 사무엘슨 CEO는 한국시장에는 스웨덴에서 생산된 S90만 들여올 것이라고 공언했었다. 하지만, 자동차 산업은 급변하고 있고 이러한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하는 것이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이 살아남는 법이다. 특히 중국시장에서 탄탄한 입지를 다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가 되었다.

볼보는 지난 해 중국시장에서 연간 판매 실적이 10만대를 돌파했다. 지난 3년간 볼보의 중국 판매 실적은 가파르게 증가했다. 2015년 81,588대, 2016년 90,930대를 판매하며 올해 11월 말 연간 누적 판매 10만대를 기록했다. 2010년 중국시장에서 22,000대의 판매 실적을 기록했던 볼보는 7년만에 5배 가까운 성장을 기록했다. 이러한 판매 증가는 2010년 볼보를 인수한 지리그룹의 지원에서 비롯된 것으로 중국 제조 산업의 강력한 지원, 그리고 중국의 비교적 저렴한 노동력이 판매 증가에 크게 기여했다.



볼보의 하칸 사무엘슨 CEO는 중국이 글로벌 제조 전략에서 점점 더 중요한 역할을 수행 할 것이라고 전했다. 볼보가 지리 그룹의 지원을 통해 지속적으로 혁신을 꾀하는 동안 지리그룹 또한 변화를 겪으며 대표적인 중국 자동차 제조사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모기업이 중국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만큼 볼보의 중국생산은 피할 수 없는 변화이다. 다른 자동차 제조사들 역시 중국시장에서의 생산을 확대하고 있는 만큼 향후 중국산 자동차들의 수입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볼보
    모기업
    Zhejiang Geely Holding Group
    창립일
    1927년
    슬로건
    Design around you
  • 볼보 볼보 S90 종합정보
    2016.09 출시 대형 05월 판매 : 85대
    휘발유, 경유 1969cc 복합연비 11.0~14.0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BMW, 양산형 8시리즈 쿠페 공개..M8 출시 가능성은?
BMW가 15일(현지시각) 양산형으로 출시되는 신형 8시리즈 쿠페를 공식 공개했다. 생산이 중단된 지 20년만에 부활한 제 2세대 신형 8시리즈 쿠페는 BMW
조회수 259 2018-06-18
데일리카
벤츠, 더 뉴 CLS 국내 출시 계획..가격은 9990만~1억900만원
벤츠 더 뉴 CLS가 국내 최초로 공개됐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18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벤츠 청담 전시장에서 더 뉴 CLS 프리뷰 행사를 개최하고
조회수 263 2018-06-18
데일리카
르노 클리오, 출시 첫 달 만에 756대 판매 기록..소형차 1위 ‘등극’
르노 클리오의 지난 달 판매량이 756대를 기록했다. 이는 국내 소형차 세그먼트에선 월별 최고 판매 기록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14일 르노삼성자동차에 따…
조회수 2,848 2018-06-14
데일리카
볼보, 소형 SUV
볼보자동차의 첫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C40'이 오는 26일 국내시장에 출시된다. 볼보 XC40은 앞서 지난 3월 제네바 모터쇼를
조회수 9,910 2018-06-14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현대차, 고성능 N 라인업 강화 계획..N라인·개인화 사양 추가
현대차가 국내 시장에서 N 라인과 커스터마이징 파츠를 선보이는 등 고성능 N의 입지를 강화한다. 14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고성능 N은 보다 낮은 출력을 …
조회수 13 09:50
데일리카
포르쉐 신형 카이엔 국내 첫 공개
포르쉐코리아가 브랜드 창립 70주년을 기념하는 자리에서 국내서 처음으로 3세대 신형 카이엔을 공개했다. 신차는 올 하반기 국내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15일 포르
조회수 10 09:50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vs. 기아차, 5천cc급 최고급차 놓고 치열한 경쟁..과연 승자는?
‘형제 브랜드’ 제네시스와 기아차가 배기량 5000cc급 V8기통 엔진을 적용한 럭셔리 세단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오는 1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
조회수 8 09:50
데일리카
기아차 니로 충돌안전성, IIHS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
기아차 친환경 전용 모델 니로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충돌안전테스트에서 최고 안전 등급인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조회수 8 09:59
오토헤럴드
쉐보레 이쿼녹스, 보험 등급 6등급..QM6와는 14등급 격차
쉐보레 이쿼녹스의 보험 등급에 관심이 모아진다. 수입 생산분인 탓에 보험 상으론 ‘수입차’로 분류되기 때문이다. 18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이쿼녹스의 보…
조회수 249 2018-06-18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디젤게이트로 곤혹 치른 포르쉐..친환경차 라인업 확대에 집중
포르쉐가 국내 시장에서 친환경차 라인업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 15일 포르쉐코리아는 서울 양재동 일원에서 브랜드 70주년 기념 행사 ‘스포츠카 투게더’를 …
조회수 4 09:51
데일리카
중국 전기차 배터리 업체의 무서운 성장세..간과할 수 없는 이유
암페렉스테크놀로지(CATL)는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25% 정도 점유하고 있는 중국 업체다. 2020년까지 5조2000억원을 투자해 생산라인을 확충하고 연
조회수 146 2018-06-18
데일리카
르노삼성 QM3
국내서 르노삼성 'QM3'로 판매되는 르노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캡처(Captur)'의 쿠페 혹은 고성능 RS 버전 출시 가능
조회수 231 2018-06-18
오토헤럴드
아니라던 벤츠, 꼼수부린 디젤차 77만대 리콜
배출가스 조작 프로그램을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메르세데스 벤츠가 유럽에서 77만4000대의 차량을 리콜한다. 이번 리콜로 다임러는 1272억원에 달하는 비용
조회수 1,861 2018-06-14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獨 검찰 벌금 12억 달러
독일 검찰이 폭스바겐에 12억 달러, 우리 돈 1조3000억 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2015년 불거진 디젤 스캔들에 대한 처분이다. 폭스바겐은 지난 2017년
조회수 609 2018-06-14
오토헤럴드
테슬라 오토 파일럿, 앞 차를 보고도 그대로 돌진
선행 차량과 일정한 간격을 유지하며 달리던 테슬라 모델 S. 도로에 정차해 있는 모형 자동차를 발견한 선행 차량이 빠르게 차선을 변경하고 난 후 무슨 일이 벌어
조회수 2,064 2018-06-14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제네시스 G70 스포츠, 기본기는 좋은데 울림이 없다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현대차는 프리미엄과 고성능 시장 진출을 선택했다. 제네시스와 N, 성과를 논하기는 아직 이르지만 두 브랜드의 존재감에는 차이가 있다.
조회수 9 09:50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티구안 시승기
2015년 가을,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사건 이른바 디젤게이트는 지금까지도 자동차 산업에 영향을 주고 있는 사건이었다. 이후 폭스바겐 그룹 뿐만 아니라 디젤
조회수 355 2018-06-18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고성능 N이 아니어도 즐겁다”..현대차 벨로스터 1.6T
아직까진 아버지의 그랜저를 벗어나지 못한 나이라서 그럴까. ‘내 차’에 대한 욕심이 유독 짙어지는 시기다. 친구들이 속속들이 자기 차를 갖기 시작하면서 부…
조회수 986 2018-06-14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모트라인] 진짜 383km 가능? 쉐보레 볼트 EV 리뷰
[모트라인] 진짜 383km 가능? 쉐보레 볼트 EV 리뷰
조회수 72 2018-06-18
모트라인
테슬라, 신형 로드스터에 소형 로켓 장착한다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가 향후 출시될 예정인 신형 EV 스포츠카 '로드스터'에 스페이스 X 패키지를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테슬라의 2세대 로드스터는 1세
조회수 1,552 2018-06-14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하영선 칼럼] 자동차 디자이너 등용문으로 평가받는..오토디자인어워드
오는 1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는 ‘2018 오토디자인어워드‘ 수상작 31개 작품이 전시되고 있어 관람객들의 주목을 받고
조회수 2 09:58
데일리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살 길은 있은가?
한국GM 군산공장이 실질적으로 폐쇄되었다. 막상 폐쇄되니 현실이 되어 고민이 많다고 할 수 있다. 군산 지역은 피폐되고 정부는 손을 놓고 있다. 나머지 한국GM
조회수 10 09:59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XC40을 통해 보여 주는 CMA플랫폼의 유연성
볼보의 신형 크르스오버 XC40이 6월 말 한국시장에 출시된다. 볼보의 최근 행보는 가파른 판매 증가와 함께 다양한 뉴스를 생산하고 있다. XC40은 세아트 이
조회수 103 2018-06-18
글로벌오토뉴스
하드코어 오프로더 지프 디자인의 진화
전 세계 4륜구동 SUV의 시조라고 할 수 있는 지프(Jeep) 브랜드의 랭글러(Wrangler)가 풀 모델 체인지 됐다. 2018년형으로 나온 6세대 랭글러는
조회수 381 2018-06-14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S90, 메이드 바이 차이나, 그리고 중국시장
볼보의 슬로건인 ‘메이드 바이 스웨덴’. 하지만, 국내 수입되는 볼보 S90은 더 이상 슬로건의 차량이 아니다. 국내 출시된 2019년형 볼보 S90은 중국 다
조회수 1,018 2018-06-14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2018.05 엔진오일 인기순위 가이드
5월에도 KIXX PAO 시리즈는 핫했다. 100% PAO기반으로 만들어진 "KIXX PAO1"부터 1리터 한통에 3천원 초반 저렴한 가격대에 구매할 수 있는
조회수 113 2018-06-18
다나와
기아차, 졸리면 신나는 음악 들려주는 시스템 개발
음성 인식만으로 원하는 음악을 재생해주는 ‘음악 스트리밍 기능’이 선보일 예정이다. 기아차는 13일 개막한 아시아 최대 전자 박람회 ‘CES ASIA 2018&
조회수 390 2018-06-14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