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배달용 초소형 전기차는 '오른쪽 핸들'이어야 한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417 등록일 2018.06.11

우정사업본부의 배달용 초소형 전기차 1만대 선정은 정부 차원의 단일 사업으로는 가장 큰 목적사업이라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 배달부의 열악한 근무 여건을 덜어주면서 환경성 등 공공성이 부가돼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업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고속 전기차와 같은 대기업이 아닌  중소기업의 먹거리라는 점에서다. 

따라서 여러가지 측면에서 고민해야 할 것들이 보인다. 우선 3년간 공급될 전체 1만대 가운데 올해 예정된 1000대는 첫 단추라는 측면에서 각종 구매조건을 꼼꼼하게 따져보고 정확하게 공시하는 일이 선행되어야 하고 여기에는 객관적이고 세밀하면서도 공공성과 신뢰성이 포함돼야만 한다.  

이달 발표예정인 국토교통부의 안전기준 인증과 미리부터 구매조건과 규격을 공시해야 대상 기업이 준비를 하고 보급이 가능하다는 점도 참고해야 한다. 구매조건은 해당 기업이 최소한 1~2개월 준비해야 가능하고 국토교통부의 인증을 위해서도 1~2개월의 준비 기간이 필요해 이달 공시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철저한 준비기간을 거쳐 내년 초 진행하는 결단도 필요하다. 최소한의 구매조건에서 반드시 필요한 것도 있다. 배달부의 동선과 편의성, 안전성을 극대화하는 것이 우선 필요하다. 이를 위한 기본 조건이 슬라이딩 도어이다. 일반 자동차와 같이 여닫을 때 필요한 공간이나 작업동선, 작업 능률 등을 고려하면 한계가 있는 만큼 미닫이 형태의 매끄러운 슬라이딩 도어가 필수적이다.

적정한 최저 지상고 등 배달부의 편하면서도 효율적으로 신속하게 배달할 수 있는 구조도 필요하다. 운전석 바로 옆에 편지와 간단한 소품을 저장할 수 있는 공간 확보도 필요하다. 배달부가 바로 옆에 있는 배달품목을 집어서 자동 슬라이딩 도어를 통과하면 그만큼 편리하게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현재의 왼쪽 핸들(LHD)을 오른 쪽 핸들로 바꾸는 방법도 고민해야 한다. 오른쪽 핸들(RHD ; Right Hand Driver) 방식은 일본이나 호주 등 영국의 영향을 많이 받은 국가에서 통용되고 있다. 오른쪽 핸들 방식은 택배용이나 주차 단속용으로 가장 적절한 방법이다.

미국도 우편배달용 차량은 오른쪽 핸들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배달 장소의 위치가 오른쪽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안전하고 편하게 그리고 수월하게 보도 쪽으로 내리고 동선을 최소화할 수 있다. 왼쪽으로 내리면 차로쪽이 되기 때문에 안전을 위협 받을 수 있고 다시 차에 오를 때도 같은 상황이 된다.

단점도 있다. 오른쪽 핸들이 익숙하지 않고 편도 끝 차선에서 1차선으로 이동 시 왼쪽 사각지대가 커지는 문제도 있다. 그러나 초소형 전기차는 폭이 좁아 일반 차량과 같이 위치 변동이 크지 않고 왼쪽 사이드 미러를 시야 폭이 큰 특수 미러로 교체하면 해결이 가능하다. 오토바이나 자전거 등과의 추돌을 예방하기 위한 안전 장치를 고민하는 것도 도움이 될 것이다.

배터리도 따져봐야 한다. 항속 거리와 충전시간뿐만 내구성과 기술적 측면에서 리튬 이온 계통의 배터리를 사용해야 한다. 기존 납축전지 등은 이미 사라져가는 대상이고 최근에는 골프장 카트도 점차 리튬으로 대체되고 있다. 글로벌 추세가 그렇고 고가임에도 부피나 무게 등 전체적인 측면에서 우세하고 가격도 내려가고 있다.

따라서 배터리는 리튬 이온이 적절하다. 이 계통 배터리의 국내 기술이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것도 참고해야 한다. 내구성과 애프터 서비스의 확보도 필요하다. 중소기업 제품이라는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문제가 발생할 경우 속히 대처하고 조치할 수 있는 전국 서비스 네트워크의 확보가 중요하다.

우정사업본부의 배달용 초소형 전기차는 정부 차원의 시작인 만큼 관심이 높고 열악한 배달부의 여건을 개선한다는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하다. 환경친화적 사업이라는 것, 또 전기차에 대한 대국민 홍보에도 긍정적인 의미가 있다. 객관성과 투명성, 확실하고 기본적인 구매조건으로 대규모 초소형 전기차 보급사업의 첫 단추가 잘 여며질 수 있도록 심사숙고해야 한다. 


오토헤럴드/webmas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현대차, 투싼 페이스리프트
2004년 1세대 모델이 첫선을 보인 이후 전 세계적 SUV 열풍에 힘입어 명실상부 현대자동차를 대표하는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자리한 '
조회수 124 15:07
오토헤럴드
GM 메리바라 2위, 미 자동차 연봉 킹은 협력사
2017년 기준, 미국 자동차 관련 업체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챙긴 CEO는 제조사가 아닌 부품사의 최고 경영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토모티브 뉴스에 따르면 2
조회수 58 15:06
오토헤럴드
벤츠의 ‘디지털 라이트 시스템’.. 말하는 헤드램프 기술 ‘눈길’
벤츠가 헤드램프를 통해 사람과 직접적으로 소통하는 기술을 선보여 주목된다. 20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메르세데스-…
조회수 66 15:06
데일리카
르노의 유럽전략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카자르(Kadjar)'의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추정되는 위장막 차량이 최근 독일의 한 도로에서 포착됐다. 카자
조회수 123 15:05
오토헤럴드
현대 코나 일렉트릭 시승기
현대 코나의 배터리 전기차를 시승했다. 2차 전지 용량 39.2kWh사양은 1회 충전으로 254km를, 64kWh 사양은 406km를 주행할 수 있다는 것이 포
조회수 95 15:05
글로벌오토뉴스
모빌리티 주력, 현대차 인도 카쉐어링 Revv 전략 투자
세계적인 차량 공유업체에 연이어 집중 투자를 하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인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현지 2위 업체인 레브(Revv)를 첫 번째 발판으로 삼는 전략적
조회수 61 14:53
오토헤럴드
현대차가 인도 모빌리티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은?
현대차가 인도시장에서 2위 차량 공유 업체 ‘레브(Revv)’에 전략 투자를 결정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현대자동차는 인도의 차량 공유(카셰어링. C
조회수 58 14:52
데일리카
르노삼성, 모바일 퀴즈쇼 이벤트..클리오 퀴즈 풀면 클리오 준다!
르노삼성이 클리오 퀴즈 이벤트를 통해 우승자에게는 클리오를 제공한다. 르노삼성차는 르노(Renault)의 소형차, ‘클리오(CLIO)’가 모바일 실시간 퀴즈
조회수 70 14:52
데일리카
캐딜락이 한국서 처음으로 공개한 ‘에스칼라’..과연 어떤 차?
캐딜락의 복합 문화 체험 공간이 서울 도심에 오픈했다. 캐딜락코리아는 20일 아트, 패션, 라이프스타일 등의 다양한 컨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
조회수 170 14:52
데일리카
캐딜락, ‘캐딜락 하우스 서울’ 재오픈
캐딜락은 캐딜락만의 젊어진 ‘아메리칸 럭셔리’ 문화를 전달하기 위해 아트, 패션, 라이프스타일의 다채로운 컨텐츠를 경험할 수 있는 프리미엄 복합 문화 공간 ‘캐
조회수 34 14:52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