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임기상 칼럼] 고유가 시대, 자동차는 ‘자돈차’..공짜 주행법은?

데일리카 조회 수1,639 등록일 2018.06.11
르노삼성, SM6 19년형(보르도 레드)


연일 기름값이 상승세다. 고유가시대를 맞아 운전자들은 ‘자동차’가 아닌 ‘자돈차’를 타고 있다.

연평균 휘발유 판매 가격은 리터당 97년 838.7원, 98년 1122.6원, 2002년 1269.1원으로 격세지감을 느낀다. 중형차의 경우 가득 주유를 하면 97년에는 5만4000원(65ℓ)이던 것이 현재는 두 배 수준인인 10만 원 정도를 지불해야 한다.

우리나라는 에너지 소모형 중·대형 승용차를 선호하여 경차가 약8%, 소형승용차 22%이며, 에너지 소모형 중?대형차는 70% 수준이다. 일본이나 유럽의 경우 에너지 절약형 경? 소형차가 70% 정도이지만 우리나라는 정반대이다.

고유가에는 에너지소모형 중? 대형차는 그만큼 유가 인상으로 가계 부담은 클 수밖에 없다. 그런데 작은 습관, 하나만으로도 자동차의 연비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이 바로 ‘퓨얼컷’이다.

2000년 이후 출시되는 승용차에는 이미 적용된 오래된 기능이지만 유용하고 익숙하게 사용하는 운전자는 의외로 적다. 배출가스저감과 연료절약을 위해 컴퓨터인 ECU(Electronic Control Unit. 각종 센서부터 정보를 받아서 각종 회로와 시스템을 가동하는 반도체 장치)에 Fuel-Cut 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산과 터널이 많기 때문에 구릉지대 도로 구조인 우리나라 고속도로는 구배(Up & Down 오르막, 내리막 도로)가 심하다. 고속도로 내리막 도로에서 습관적으로 브레이크와 가속페달을 반복적으로 작동하게 된다.

쉐보레 신형 말리부


그러나 대부분의 승용차는 연료공급차단밸브( fuel cut-off valve)에 의해 내리막길에서 가속페달을 밟지 않으면 장치가 알아서 연료를 차단하는 공짜 주행을 할 수 있다.

연료공급차단밸브는 1400~1500rpm에서만 작동하며 주행 중 가속페달을 놓으면 스로틀밸브가 닫히므로 솔레노이드 코일에 전류가 흘러 밸브가 열리면서 연료의 공급이 차단된다.

요즈음에는 신차들의 엔진과 미션이 고성능화 되면서, 높은 토크를 발휘하는 흐름에 따라 Fuel-Cut이 발생하는 rpm이 낮아지면서 디젤엔진은 1300rpm 정도이다.

내리막길에서 습관적으로 가속페달을 밟으면 차량 컴퓨터가 오르막길로 오인하여 연료를 계속 분사하게 된다. 일반도로보다 고속도로에서는 Fuel-Cut 기능은 관성의 법칙을 달리는 차량에 적용한 방식으로 간단하게 배출가스와 연료를 20% 정도는 절약하고 안전운전도 실천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운전법’이다.

전국 고속도로에서만 약 200 개가 넘는 구간에서 연료차단(Fuel-Cut) 주행이 가능한 내리막길 도로에서 네비게이션의 음성안내를 통해 운전자에게 무가속 구간이 가능한 지점임을 알려주는 친환경운전 서비스 기능도 있다. 전국 고속도로 207개 무가속 구간은 총 연장 약 328km에 달한다.

‘내리막길 무가속 구간 알림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었던 것은 국내 기술로 개발한 오차 50cm 이내의 고정밀 지도 구축 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하기 때문에 가능하다.

쌍용차, G4 렉스턴 유라시아 에디션


무가속 구간은 1대당 약 15억 원인 차세대 고정밀 지도 구축 차량이 라이다(Lidar, Laser Rader 1초당 수십만 개의 레이저 빛을 쏴서 정밀 분석), 디지털카메라, IMU(관성측정장치) 등 최첨단 도로 조사 장비를 탑재하고 측정한 과학적인 구간이다.

차세대 고정밀 지도 구축 장비를 활용해 구축된 초정밀 데이터는 미래 자동차에 적용되는 차세대 3차원 내비게이션 고정밀 지도는 물론 교통사고의 주범인 파인 곳(pot hole, 포트홀) 등 각종 도로 상태와 전선이 늘어진 곳 등 도로 주변의 상황도 세밀하게 분석도 가능하다.

‘내리막길 무가속 운전 구간’은 23개 고속도로 195개 구간, 수도권 및 부산의 6개 ‘고속화 도로’ 12개 구간에 지정됐으며, 1개 구간 평균 거리는 1583m이다. 고속도로 상의 무가속 구간은 중앙고속도로 31개 구간(53km), 무안광주-88올림픽 고속도로 22개 구간(42km), 중부고속도로 20개 구간(30km), 영동고속도로 16개 구간(35km), 중부내륙고속도로 16개 구간(23km), 경부고속도로 9개 구간(11km) 등이다.

최장 무가속운전 구간은 영동고속도로 하행선 여주→강릉 방향에 있는 횡성군 안흥면 소사리 내리막길로, 5922m에 달한다. 수도권 순환도로 는 분당~내곡간 도시고속화 도로 상행선에 있는 서울 서초구 내곡동 내리막길 1719m로 가장 길다. 무가속운전 구간이 가장 많이 있는 고속도로는 춘천과 부산을 잇는 중앙선이 31개 구간으로 가장 많다.

퓨얼컷으로 주행할 때 주의해야 할 사항은, 기어를 중립 모드(N)로 운전을 하면 1000rpm 미만으로 떨어지기 때문에 Fuel-Cut이 작동되지 않는다. 또한 Fuel-Cut은 평지에서 멀리 신호등이 보일 때도 효과적이다.

고속도로 요금소 통과시나 일반도로 주행 중에 멀리 보이는 신호등이 안전 가시권에 들어오면 적정거리에서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면서 관성으로 주행하면서 점차 속도를 줄여간다.

르노삼성, 2019년형 QM6


실천하기에 다라 안전운전에도 상당한 도움이 된다. 무가속운전 구간이 안내되는 도로는 주행속도 80~110km의 도로로,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면 연로 차단 기능이 자동으로 작동되는 곳이다.

고속도로는 경사도 3% 이상으로 1,000m 이상 지속되는 구간, 도시고속도로는 경사도 4~6%로 700m 이상 지속되는 구간을 선정한다. 운전자들이 내비게이션의 안내 멘트를 통해 연료 없이 달릴 수 있는 구간임을 알고 무가속운전을 할 수 있어 경제적이고 친환경적인 운전법이다.

대부분 자동차의 무게중심이 앞부분에 있다. 내리막도로에서는 중심 이동현상으로 속도를 줄이는 무가속운전이 정답이다. 그러나 조급운전 습관으로 무의식적으로 가속을 하면 사고시 오르막도로와는 반대로 작은 사고라도 치명적이다.

무가속 구간에는 추월을 금지하고 주행차로로 안전거리를 유지하고, 대형차나 화물차를 앞이나 뒤에 두고 주행하는 운전은 절대 피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이상엽 디자이너가 말하는..현대차의 미래 디자인 방향성은?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사장, “한국은 E클래스의 세계 2위 시장”
[2018 오토디자인어워드] 일반부문 최우수상 김세훈 씨..변신 로봇에서 착안
[2018 오토디자인어워드] 일반부문 우수상 서동균 씨..포르쉐 906에서 영감
푸조, 완전히 새로워진 508 SW 공개..디자인과 실용성 강화
폭스바겐 아마록, 47톤 짜리 전차 견인 성공..“견인력의 13배”
현대차가 광주시에 위탁해 생산할 신차는..경형 SUV ‘레오니스’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잇따른 화재 발생된 BMW 520d..중고차 시세 14.3% 급락 ‘주목’
BMW 520d가 주행중 잇따른 화재 발생으로 국토부의 운행중지 검토가 발표된 이후, 중고차 시장에서 시세가 급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헤이딜러
조회수 464 2018-08-17
데일리카
BMW 코리아, 안전진단 진행 경과 보고
BMW 코리아는 8월 16일 0시 기준으로 리콜대상 차량 약 106,000대 중 약91,000대가 안전진단을 완료했고, 약 9,700대가 예약 대기 중으로 총
조회수 482 2018-08-16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불날 수도 있는 A6 결함 무상수리로 어물쩍
명백하고 중대한 결함이 드러났음에도 수개월째 리콜을 미뤄온 아우디가 리콜 무마를 위해 무상수리라는' 땜질' 조처를 내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조회수 1,167 2018-08-16
오토헤럴드
정부, BMW 중고차 유통 관리 조치 발표..중고차 업계는 ‘글쎄’
BMW 차량 화재 사태에 대해 정부가 내놓은 중고차 유통 관리 조치에 업계가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8일 국토교통부가 긴급 브리핑을 통해 밝힌 중…
조회수 1,303 2018-08-14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너무 잘 팔려서....집안 싸움 붙은 현대차
현대차 그랜저가 상반기 베스트셀링카 지위를 가까스로 수성했다. 하지만 하반기에는 결국 싼타페에 베스트셀링카 지위를 내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자동…
조회수 2,352 2018-08-17
데일리카
이쿼녹스와 클리오, 절반은 맞고 절반은 틀렸다
쉐보레 이쿼녹스와 르노 클리오는 '부진 탈출의 역사적 사명을 띠고 이 땅에' 투입된 모델이다. 그러나 실적 향상 확립에 이바지했는지에 대한 평가는
조회수 859 2018-08-17
오토헤럴드
다나와, 삼성카드와 손잡고 중고차 특판 이벤트 진행
다나와(대표 손윤환, 안징현)는 삼성카드와 손잡고 중고차 특판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8월 16일부터 30일 간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는 등록된 중고
조회수 306 2018-08-16
다나와
[르포] 심야(深夜)에도 분주했던 BMW 서비스센터..그 12시간의 기록
지난 13일 오후 8시 6분.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 위치한 BMW 코오롱모터스 성산 서비스센터. 이곳은 정상 근무 시간이 2시간을 가까이 초과한 상황에서도 입
조회수 572 2018-08-14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BMW, 신형 로드스터 Z4 M40i 이미지 공개..‘주목’
BMW가 15일(현지시각) 신형 Z4 로드스터의 공식 이미지를 공개해 주목된다. 지난 13일 온라인을 통해 모습이 유출되었던 BMW Z4 로드스터는 3일 만에
조회수 193 2018-08-17
데일리카
포드, 오는 2021년 자율주행차 운영 계획..배달 서비스 활용
포드가 자율주행차 개발에 대한 브랜드 방향성을 밝혀 주목된다. 포드는 16일(현지 시각) 자율주행차 개발 전략을 담은 44페이지 분량의 리포트를 온라인을…
조회수 208 2018-08-17
데일리카
BMW, 신형 3시리즈 프로토타입 공개
BMW 그룹은 신형 3시리즈 세단의 프로토타입 이미지를 공개했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3시리즈 세단은 2011년 가을에 출시되었다. 곧 출시될 예정인 모델은 7
조회수 217 2018-08-17
글로벌오토뉴스
신형 쉐보레 트랙스, 시험주행 포착
쉐보레의 컴팩트 SUV 트랙스가 차세대 모델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에 포착된 쉐보레 트랙스는 미국 미시건 밀포드 시험주행장에서 포착된 것으로 기존보다 더 날렵하
조회수 2,080 2018-08-16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BMW 8 시리즈 그란쿠페
BMW가 공개한 8 시리즈 쿠페의 4도어 버전인 그란쿠페가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올해 제네바모터쇼에서 이미 그란쿠페 컨셉트로 대략적인 이미지를 보여줬지만, 양
조회수 939 2018-08-16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시승기] 신사복 정장이 어울리는 패밀리 SUV..푸조 5008 GT
소비자들의 취향이나 라이프 스타일, 시장의 트렌드가 급변하면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 대한 관심이 높다. 유명 자동차 브랜드들은 이 같은 시장 분위…
조회수 258 2018-08-17
데일리카
현대 벨로스터 N 시승기
‘부아아아앙-‘ 머플러에서 날카로운 사운드를 방출하며 옆에 있던 미니 JCW가 갑자기 멀어진다. 유니언잭을 펄럭이며 앞서 나가는 미니의 모습을 보면서 잠시 웃음
조회수 2,377 2018-08-16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국산 드림카의 등장..기아차 스팅어 GT
이런 국산차가 있었을까. 주차를 하고 나서도 한참을 쳐다보게 된다. 기아자동차 스팅어를 보고 드는 생각이다. 기아에 이런 차를 원한 적도 없고, 기대한 …
조회수 1,637 2018-08-14
데일리카
혼다, 어코드 터보
날카로운 눈매, 최신 트랜드가 반영된 패스트백 디자인, 전고를 낮추고 전폭과 휠베이스를 늘려 군더더기 없는 차체는 한 눈에도 날렵한 주행성능을 뽐내는 스포츠 세
조회수 1,759 2018-08-14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배터리 전기차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내연기관은 지난 140년 동안 배기량 당 출력이 약 1,000배 가량 상승하는 등 눈부신 발전을 이루어 왔으나 최근 석유 생산량의 정체에 이어서 폭스바겐사의 디
조회수 335 2018-08-17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전기·하이브리드차서 발암물질 검출..12만대 리콜(?)
폭스바겐이 약 12만 4000 대 가량의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 차량을 리콜할 가능성이 있어 주목된다. 16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에 따르면, 폭스바겐
조회수 387 2018-08-16
데일리카
파나메라 엔진, 벤틀리 플라잉 스퍼 PHEV 테스트카 포착
내년 출시가 유력한 벤틀리 플라잉 스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최근 도로에서 포착됐다. V6를 기반으로 한 벤틀리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경쟁 모델은
조회수 260 2018-08-16
오토헤럴드
BMW 3시리즈 전기차 포착
국내 시장에서 연일 계속되는 차량 화재로 이슈의 중심에 선 BMW가 모두의 예상보다 빠르게 내연기관에서 전기로 파워트레인 변화를 시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14
조회수 996 2018-08-14
오토헤럴드
주유소와 충전소 차이는? 지붕과 바닥을 보면 안다
전기차 시대를 맞이해 새로운 기술과 환경들이 속속 선보이고 있다. 과거 슈퍼카도 넘보지 못했던 1천마력대 전기차가 등장하는가 하면, 너무 조용해서 문제가 되는
조회수 681 2018-08-14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구상 칼럼] 듀얼 포인트 적용한 쉐보레 이쿼녹스..디자인의 장단점은?
완전히 새로운 모델로 쉐보레의 이쿼녹스(Equinox)가 온다. 이쿼녹스의 첫인상은 중형급 이기보다는 오히려 현대 투싼이나 기아 스포티지와 겨룰만한 차급 이라…
조회수 163 2018-08-17
데일리카
[브랜드 히스토리] 46년간 변신 거듭해온 아우디 A4..그 역사 살펴보니
아우디 A4는 무려 46년 이라는 역사를 지닌다. 지난 1972년 선보였던 아우디 80이 전신으로 불린다. 아우디 80은 경량 설계나 성능, 민첩성 측면 등에
조회수 179 2018-08-17
데일리카
[구상 칼럼] 자동차의 리플렉션..7월30일 오후 7시30분이 의미하는 건...
빛은 만물에 생명력을 더해주는 마법과도 같은 힘을 가지고 있다. 빛에 의해 비로소 우리는 사물을 보게 되며, 거기에 내재한 아름다움을 느끼게 된다. 그런데 …
조회수 190 2018-08-13
데일리카
[기자수첩] BMW 포비아 확산, 솥뚜껑 보고도 놀란다.
1904년 국내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최악의 폭염을 맞이하고 있는 올 여름 불볕더위와 함께 찾아온 BMW 520d의 연이은 화재 소식에 차주는 물론 일반인들
조회수 571 2018-08-13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카드뉴스] 여권없으면 무면허, 해외 운전 필수 팁
최근 해외여행과 출장이 증가하면서 국제운전면허증 발급건수가 지난 5년간 34% 증가했다. 해외 운전에서 꼭 필요한 국제운전면허증을 발급 받고 유효기간 및 사용시
조회수 389 2018-08-16
오토헤럴드
보쉬의 신기술, 디젤 엔진을 살릴 수 있을까?
폭스바겐에 이어 BMW사태가 터지면서 디젤 엔진의 입지가 더 좁아지고 있다. 폭스바겐 스캔들로 인해 이미지가 크게 손상된 데 이어 이번에는 BMW차량의 화재사고
조회수 920 2018-08-16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는 말한다
3만 개가 넘는 부품으로 이뤄진 자동차는 언제든 고장이 날 수 있다. 제조사나 부품의 결함에 따른 것도 있지만 차량 관리의 소홀 또는 운행 조건과 여건에 따라서
조회수 383 2018-08-16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