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나와 자동차

[임기상 칼럼] 고유가 시대, 자동차는 ‘자돈차’..공짜 주행법은?

데일리카 조회 수1,793 등록일 2018.06.11
르노삼성, SM6 19년형(보르도 레드)


연일 기름값이 상승세다. 고유가시대를 맞아 운전자들은 ‘자동차’가 아닌 ‘자돈차’를 타고 있다.

연평균 휘발유 판매 가격은 리터당 97년 838.7원, 98년 1122.6원, 2002년 1269.1원으로 격세지감을 느낀다. 중형차의 경우 가득 주유를 하면 97년에는 5만4000원(65ℓ)이던 것이 현재는 두 배 수준인인 10만 원 정도를 지불해야 한다.

우리나라는 에너지 소모형 중·대형 승용차를 선호하여 경차가 약8%, 소형승용차 22%이며, 에너지 소모형 중?대형차는 70% 수준이다. 일본이나 유럽의 경우 에너지 절약형 경? 소형차가 70% 정도이지만 우리나라는 정반대이다.

고유가에는 에너지소모형 중? 대형차는 그만큼 유가 인상으로 가계 부담은 클 수밖에 없다. 그런데 작은 습관, 하나만으로도 자동차의 연비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이 바로 ‘퓨얼컷’이다.

2000년 이후 출시되는 승용차에는 이미 적용된 오래된 기능이지만 유용하고 익숙하게 사용하는 운전자는 의외로 적다. 배출가스저감과 연료절약을 위해 컴퓨터인 ECU(Electronic Control Unit. 각종 센서부터 정보를 받아서 각종 회로와 시스템을 가동하는 반도체 장치)에 Fuel-Cut 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산과 터널이 많기 때문에 구릉지대 도로 구조인 우리나라 고속도로는 구배(Up & Down 오르막, 내리막 도로)가 심하다. 고속도로 내리막 도로에서 습관적으로 브레이크와 가속페달을 반복적으로 작동하게 된다.

쉐보레 신형 말리부


그러나 대부분의 승용차는 연료공급차단밸브( fuel cut-off valve)에 의해 내리막길에서 가속페달을 밟지 않으면 장치가 알아서 연료를 차단하는 공짜 주행을 할 수 있다.

연료공급차단밸브는 1400~1500rpm에서만 작동하며 주행 중 가속페달을 놓으면 스로틀밸브가 닫히므로 솔레노이드 코일에 전류가 흘러 밸브가 열리면서 연료의 공급이 차단된다.

요즈음에는 신차들의 엔진과 미션이 고성능화 되면서, 높은 토크를 발휘하는 흐름에 따라 Fuel-Cut이 발생하는 rpm이 낮아지면서 디젤엔진은 1300rpm 정도이다.

내리막길에서 습관적으로 가속페달을 밟으면 차량 컴퓨터가 오르막길로 오인하여 연료를 계속 분사하게 된다. 일반도로보다 고속도로에서는 Fuel-Cut 기능은 관성의 법칙을 달리는 차량에 적용한 방식으로 간단하게 배출가스와 연료를 20% 정도는 절약하고 안전운전도 실천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운전법’이다.

전국 고속도로에서만 약 200 개가 넘는 구간에서 연료차단(Fuel-Cut) 주행이 가능한 내리막길 도로에서 네비게이션의 음성안내를 통해 운전자에게 무가속 구간이 가능한 지점임을 알려주는 친환경운전 서비스 기능도 있다. 전국 고속도로 207개 무가속 구간은 총 연장 약 328km에 달한다.

‘내리막길 무가속 구간 알림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었던 것은 국내 기술로 개발한 오차 50cm 이내의 고정밀 지도 구축 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하기 때문에 가능하다.

쌍용차, G4 렉스턴 유라시아 에디션


무가속 구간은 1대당 약 15억 원인 차세대 고정밀 지도 구축 차량이 라이다(Lidar, Laser Rader 1초당 수십만 개의 레이저 빛을 쏴서 정밀 분석), 디지털카메라, IMU(관성측정장치) 등 최첨단 도로 조사 장비를 탑재하고 측정한 과학적인 구간이다.

차세대 고정밀 지도 구축 장비를 활용해 구축된 초정밀 데이터는 미래 자동차에 적용되는 차세대 3차원 내비게이션 고정밀 지도는 물론 교통사고의 주범인 파인 곳(pot hole, 포트홀) 등 각종 도로 상태와 전선이 늘어진 곳 등 도로 주변의 상황도 세밀하게 분석도 가능하다.

‘내리막길 무가속 운전 구간’은 23개 고속도로 195개 구간, 수도권 및 부산의 6개 ‘고속화 도로’ 12개 구간에 지정됐으며, 1개 구간 평균 거리는 1583m이다. 고속도로 상의 무가속 구간은 중앙고속도로 31개 구간(53km), 무안광주-88올림픽 고속도로 22개 구간(42km), 중부고속도로 20개 구간(30km), 영동고속도로 16개 구간(35km), 중부내륙고속도로 16개 구간(23km), 경부고속도로 9개 구간(11km) 등이다.

최장 무가속운전 구간은 영동고속도로 하행선 여주→강릉 방향에 있는 횡성군 안흥면 소사리 내리막길로, 5922m에 달한다. 수도권 순환도로 는 분당~내곡간 도시고속화 도로 상행선에 있는 서울 서초구 내곡동 내리막길 1719m로 가장 길다. 무가속운전 구간이 가장 많이 있는 고속도로는 춘천과 부산을 잇는 중앙선이 31개 구간으로 가장 많다.

퓨얼컷으로 주행할 때 주의해야 할 사항은, 기어를 중립 모드(N)로 운전을 하면 1000rpm 미만으로 떨어지기 때문에 Fuel-Cut이 작동되지 않는다. 또한 Fuel-Cut은 평지에서 멀리 신호등이 보일 때도 효과적이다.

고속도로 요금소 통과시나 일반도로 주행 중에 멀리 보이는 신호등이 안전 가시권에 들어오면 적정거리에서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면서 관성으로 주행하면서 점차 속도를 줄여간다.

르노삼성, 2019년형 QM6


실천하기에 다라 안전운전에도 상당한 도움이 된다. 무가속운전 구간이 안내되는 도로는 주행속도 80~110km의 도로로,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면 연로 차단 기능이 자동으로 작동되는 곳이다.

고속도로는 경사도 3% 이상으로 1,000m 이상 지속되는 구간, 도시고속도로는 경사도 4~6%로 700m 이상 지속되는 구간을 선정한다. 운전자들이 내비게이션의 안내 멘트를 통해 연료 없이 달릴 수 있는 구간임을 알고 무가속운전을 할 수 있어 경제적이고 친환경적인 운전법이다.

대부분 자동차의 무게중심이 앞부분에 있다. 내리막도로에서는 중심 이동현상으로 속도를 줄이는 무가속운전이 정답이다. 그러나 조급운전 습관으로 무의식적으로 가속을 하면 사고시 오르막도로와는 반대로 작은 사고라도 치명적이다.

무가속 구간에는 추월을 금지하고 주행차로로 안전거리를 유지하고, 대형차나 화물차를 앞이나 뒤에 두고 주행하는 운전은 절대 피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이상엽 디자이너가 말하는..현대차의 미래 디자인 방향성은?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사장, “한국은 E클래스의 세계 2위 시장”
[2018 오토디자인어워드] 일반부문 최우수상 김세훈 씨..변신 로봇에서 착안
[2018 오토디자인어워드] 일반부문 우수상 서동균 씨..포르쉐 906에서 영감
푸조, 완전히 새로워진 508 SW 공개..디자인과 실용성 강화
폭스바겐 아마록, 47톤 짜리 전차 견인 성공..“견인력의 13배”
현대차가 광주시에 위탁해 생산할 신차는..경형 SUV ‘레오니스’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새 이름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로 변경
시트로엥이 1월부터 국내 수입차 시장의 유일한 디젤 7인승 다목적차량(MPV) ‘그랜드 C4 피카소’의 이름을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SpaceTourer
조회수 211 14:28
글로벌오토뉴스
국산차가 압도한
올해를 빛낸 ‘최고의 차’를 향한 치열한 경쟁이 시작 됐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19일, ‘2019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2019)’ 본선
조회수 456 09:19
오토헤럴드
[2018 결산 #4] 불티나게 팔린 큰 차와 SUV, 작은차는 먼지만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국내 자동차 생산은 367만1784대로 전년 동기 대비 4.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자동차 판
조회수 253 16:01
오토헤럴드
車 개소세 인하, 올해 말에서 내년 6월까지 6개월 연장
정부가 올해 말까지 한시 적용키로 한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 기간을 내년 6월까지 6개월 연장한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17일, 대통령 주재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조회수 1,582 2018-12-18
오토헤럴드
신형 쏘나타에
현대자동차가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8세대 완전변경모델 신형 쏘나타(프로젝트명 DN8)에 고성능 'N' 버전과 i40 왜건을 대체하는 신모델을
조회수 3,895 2018-12-18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현대차 도심형 픽업 트럭 산타크루즈
현대자동차가 북미시장을 겨냥해 개발 중인 가칭 '산타크루즈(Santa Cruz·HCD-15)' 픽업이 도심형 소형 픽업트럭 콘셉트를 바탕으로 모노
조회수 444 09:17
오토헤럴드
현대차 코나, 英·스페인 등 유럽서 잇따라 ‘올해의 차’ 선정..그 이유는?
현대차 코나가 영국과 스페인 등 유럽에서 잇따라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소형 SUV 코나(KONA)가 스페인 ABC가 선정한
조회수 96 14:43
데일리카
美IIHS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충돌 테스트 종합 결과에서 현대차와 기아차가 글로벌 완성차 가운데 최다 차종이 이름을 올렸다. 19일(현지시각) 발표된 II
조회수 121 15:59
오토헤럴드
르노삼성-부산시, ‘트위지’ 공장 이전 MOU 체결
르노삼성자동차는 18일 부산시청에서 부산시, 차체부품 전문 제조업체인 ‘㈜동신모텍’과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생산시설 부산 이전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협
조회수 288 2018-12-18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미니, 더 강렬한 이미지로 변신한..고성능차 ‘존 쿠퍼 웍스(JCW)’
미니가 18일(현지시각) 부분변경을 이룬 신형 미니의 최상위급 버전인 ‘존 쿠퍼 웍스(John Cooper Works)’ 해치백과 컨버터블 모델의 모습을 공개해
조회수 139 09:19
데일리카
포르쉐 718 박스터와 카이맨의 T 버전, 더 낮게 아주 낮게
포르쉐가 718 카이맨과 박스터의 T 버전을 출시했다. 고성능을 추구하는 T 버전은 S 버전에서 볼 수 있었던 낮은 PASM 스포츠 섀시가 제공된다. 파워트레인
조회수 45 16:00
오토헤럴드
맥라렌 720S 스파이더 출시 임박,
맥라렌 역사상 최고의 고성능 컨버터블로 개발된 '720S 스파이더'의 출시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맥라렌의 공식 수입원인 맥라렌 서울은
조회수 51 16:01
오토헤럴드
벤츠, 노치백에서 패스트백으로 바뀐..‘신형 CLA 클래스’ 살펴보니...
메르세데스-벤츠가 17일(현지시각) 신형 CLA 클래스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해 주목된다. 내년 1월 개막하는 2019 CES에서 데뷔할 예정인 2019년형 C
조회수 154 2018-12-18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르노삼성 SM6 프라임 시승기
르노삼성의 중형 세단 SM6 프라임을 시승했다. 2.0리터 가솔린 엔진에 변속기를 CVT로 바꾸고 선호도가 높은 선택 사양만 채용해 가격을 낮춘 것이 포인트다.
조회수 318 2018-12-17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범블비’로 더 잘 알려진..머슬카 ‘카마로 SS’
지난 13일 눈이 많이 내렸다. 용인 에버랜드에 위치한 스피드웨이에서 더 뉴 카마로 SS를 볼 수 있다는 마음에 설레였다. 카마로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조회수 271 2018-12-17
데일리카
토요타 아발론 하이브리드와 고슴도치의 섬 위도
전북 부안 변산반도 격포항에서 배를 타고 40분 정도 가면 닿는 섬. 여의도 두 배 크기의 작은 섬 위도(蝟島)는 '아름답고 풍요로운 이상향의 땅'
조회수 283 2018-12-17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폭스바겐, 전기차 ‘ID’ 주행 테스트 공개..주행거리는 550km ‘파격’
폭스바겐의 첫 순수 전기차 ID에 대한 정보가 구체적으로 언급되기 시작했다. 위르겐 스탁만(Jrgen Stackmann) 폭스바겐 이사회 세일즈 부분 총괄은
조회수 79 14:43
데일리카
[2018 결산 #3] 전기차, 184년 역사의 새로운 전환점
10월 기준 전 세계에서 판매된 전기차는 약 149만대.(인사이드 EV) 11월과 12월 판매가 급증할 것으로 봤을 때 올 한해 전기차 판매는 사상 최대치인 2
조회수 118 2018-12-18
오토헤럴드
르노, 전기차 판매량 사상 최고치..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르노가 지난 11월 글로벌 시장에서의 전기차 판매량 최고치를 경신했다. 17일 르노에 따르면, 지난 11월 르노 브랜드의 전기차 판매량은 총 6453대를 기록
조회수 119 2018-12-17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디자인 프리뷰 - 마초적 아르데코 디자인의 펠리세이드
국산 최초의 대형 SUV 펠리세이드(Palisade)‘가 공개됐다. 사실 국산 최초의 대형 SUV라는 말에 억울(?)하다고 생각할 차종이 있을 것이다. 멀리는
조회수 504 2018-12-17
글로벌오토뉴스
[구상 칼럼] 과연 자동차 디자인은 언제부터 시작됐을까?
최초의 자동차가 등장한 1886년 이후 지금까지 132년의 역사에서 언제부터 자동차 디자인을 생각하면서 만들기 시작했을까? 그리고 오늘날에 자동차를 디자…
조회수 102 2018-12-18
데일리카
[김흥곤 칼럼] 중고차 시장, 품질은 좋은데 낮은 가격대..왜?
12월 중고차 시장은 중고차 가치를 가장 많이 떨어뜨리는 연식변경 영향으로 대부분의 중고차가격이 하락된다. 여기에 중고차 구매에 관심을 가졌던 소비자…
조회수 2,078 2018-12-14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2019 CES - AGL, 최신 커넥티드 기술 탑재한 RAV4 공개
오토모티브 그레이드 리눅스 (AGL)는 2019 CES에서 20개의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탑재한 신형 토요타 'RAV4'를 최초로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오토모티브
조회수 44 16:00
글로벌오토뉴스
2019 CES - 콘티넨탈, 지능형 교차로 공개
콘티넨탈은 2019 CES에서 지능형 교차로 (Intelligent intersection)을 최고로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지능형 교차로는 커넥티드카와 교차로가
조회수 24 15:59
글로벌오토뉴스
3376억원 투입, 충북 옥천~보은 17.88km 4차로 20일 개통
충북 옥천에서 보은을 잇는 국도 37호선 인포~보은간 17.88km 도로가 20일 오후 4시부터 전면 개통된다.충청남부 영동, 금산, 옥천, 보은을 연결하는 해
조회수 67 16:00
오토헤럴드
[자동차상식] 예방이 ‘최선’..겨울철 차량관리 제대로 하려면...
겨울철이 찾아오면서, 월동 준비가 필요하다. 기온이 갑자기 뚝 떨어지는 것을 대비하지 않으면 차량 운행 중 고장으로 낭패를 볼 수도 있기 때문이다. 겨울…
조회수 163 2018-12-18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