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BMW M760Li xDrive..다이내믹한 럭셔리 세단의 ‘정수’

데일리카 조회 수803 등록일 2018.06.07
BMW M760Li xDrive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배기량 6592cc, V12기통, 무려 609마력, 81.6kg.m. BMW의 최고급 럭셔리 세단 BMW M760Li xDrive의 엔진 파워다.

단순히 수치상으로만 볼 때는 609마력이라는 게 직접 피부에 와닿지 않는 수준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직접 타보면 609마력이라는 게 바로 이런 거구나라며 저절로 감탄할 수 밖에 없다.

사실 우리나라는 ‘럭셔리 세단의 천국’으로 불려도 손색이 없다는 게 기자의 시각이다. BMW 7시리즈를 시작으로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롤스로이스, 벤틀리, 마세라티, 아우디 A8, 렉서스 LS, 재규어 XJ, 인피니티 Q70, 제네시스 EQ900, 기아차 K9에 이르기까지 브랜드 수만해도 10여개 브랜드가 넘는다.

BMW 7시리즈의 경우에는 작년 한해동안 한국시장에서 총 3287대, 올해들어서는 지난 4월까지 총 888대가 판매됐다. 이는 글로벌 시장에서 중국과 미국, 독일에 이어 4위에 달하는 수준이다. 주력 경쟁 모델인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는 독일을 제치고 3위권을 차지한다.

우리나라의 인구 수나 자동차 시장 규모를 감안할 때, 럭셔리 세단 시장 규모는 세계 ‘톱’이라는 얘기다. 전통적으로 ‘체면’ 문화를 강조해온 국내 자동차 소비자들의 특성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BMW 플래그십 모델 중 가장 상위급 버전에 속하는 M760Li xDrive는 BMW가 추구하는 다이내믹함의 정수를 그대로 보여주는 럭셔리 세단이다. 상대적으로 벤츠 S클래스가 우아한 이미지를 강조하고 있는 것과는 대비된다. 브랜드가 추구하는 방향성이 그렇다.

■ BMW만 아이덴티티 보여주는 디자인 감각

BMW M760Li xDrive


BMW는 시간에 구애없이 당초 표방하고자 했던 디자인 철학을 보여준다. 변함이 없다. 그런만큼 BMW만의 아이덴티티는 소비자들의 뇌리에 깊숙히 박힌다. 스포티하면서도 럭셔리한 감각이 묻어난다.

M760Li xDrive는 최고급 럭셔리 세단으로서의 위용을 보여준다. 그러면서도 다이내믹한 디자인 감각이다. 차체 색상은 광택을 없애고 도장을 마감한 것도 눈에 띈다. 후드 상단의 완만한 캐릭터 라인, 전통적인 BMW만의 키드니 그릴, 주간주행등을 포함한 면발광 LED 헤드램프는 여전하다. 범퍼 하단에 적용된 MM760Li 전용 에이프런이 자리잡는다.

측면 비율은 롱후드 숏데크 형상을 취하고 있는데, 럭셔리 세단 리무진 버전인 만큼 휠베이스는 3210mm로 길게 세팅됐다. 캐빈의 공간거주성을 높이기 위한 때문이다. C필러 쿼터 글래스는 윈도우 라인이 살짝 두텁게 처리해 고급감을 살렸다. ‘M’과 ‘V12’ 배지는 고성능차임을 나타낸다. 차체 하단에는 크롬 가니쉬를 적용해 포인트를 줬다.

후면에서도 LED 리어램프가 적용됐는데, 좌우 램프 사이에는 크롬바를 길게 적용했다. 최근의 디자인 트렌드이기도 하다. 범퍼 윗쪽에 리플렉터를 적용해 시인성을 높였다. 듀얼 트윈머플러와 디퓨저는 깔끔한 모양새다.

BMW M760Li xDrive


실내는 럭셔리한 감각이 묻어난다.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수평으로 설계됐으며, 크러쉬 패드에서 도어트림에는 새의 날개를 연상시키는 라인이다.

대형의 디스플레이와 센터페시아에 적용된 버튼류는 최소화 시켜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인다. 세밀한 스티칭, 고급소재의 시트, 곳곳에 적용된 앰비언트 라이팅은 럭셔리한 감각을 더한다. 페달은 고급차이면서도 알루미늄을 덧대 스포티한 감각도 엿보인다.

■ 안락한 세단과 스포츠카 성향이 동시에 묻어나는 주행감각

BMW M760Li xDrive


BMW M760Li xDrive는 7시리즈 중 가장 고성능 모델로 배기량 6592cc의 트윈터보 V12 가솔린 엔진이 탑재됐다. 최고출력은 무려 609마력(5500~6500rpm), 최대토크는 81.6kg.m(1550~5000rpm)의 엔진 파워를 지닌다. 럭셔리 세단이지만, 출력 면에서는 스포츠카가 다를 바 없다.

버튼을 눌러 시동을 걸면, 엔진회전수 600rpm 전후에서 실내 소음은 39dB을 가리킨다. 속삭이는 소리나 조용한 도서관, 조용한 시골길을 연상시키는 정도다. 엔진룸이나 차체 하단에서 유입되는 소음이 적절히 차단된다.

BMW M760Li xDrive (엔진룸)


출발은 시원시원하다. 굳이 풀스로틀로 달리지 않아도 된다. 파워가 넉넉하기 때문에 액셀러레이터 페달을 살짝만 밟아도 차가 들썩인다. 차체 중량이 2310kg이나 나가는 거구지만, 가벼운 감각이다. 응답력이 빠른데다, 민첩성도 돋보인다. 툭 치고 달리는 맛이다.

주행 감각은 조용하고 안락한 승차감이다. 버킷 시트는 양쪽 허리를 지긋이 잡아주고, 주행중에는 2중 접합으로 처리된 윈도우가 외부의 바람소리를 적절히 차단한다. 시속 100km로 정속하는 경우 엔진회전수는 불과 1400rpm을 밑돈다. 차량 속도가 빨라지더라도, 실내에서 느끼는 속도감은 오히려 덜한 맛이다. 럭셔리 세단으로서 안락한 주행감은 만족스럽다. 과속방지턱을 시속 100km로 달려도 출렁거림을 거의 느끼지 못하는 정도다.

주행 중에는 차선을 이탈하게 되면, 스티어링 휠이 전자적으로 차선을 바로 잡아준다. 반자율주행 시스템이 적용됐는데, 레벨 2단계에 속한다. 사실 고속도로에서는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떼고 달려도 안전에 지장이 없는 수준이다. BMW그룹은 오는 2020년부터는 완전자율주행차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BMW M760Li xDrive


주행 모드는 에코와 콤포트, 인디비주얼, 스포츠 모드 등으로 구분돼 운전자의 개성이나 취향에 따라 조절이 가능하다. 스포츠 모드로 전환하면 그야말로 스포츠카 이상의 펀-투 드라이빙 맛을 느낄 수 있다. 엔진회전수 4000~7000rpm 사이에서 뿜어져 나오는 엔진사운드는 그야말로 매혹적이다.

사실 M760Li xDrive의 엔진 파워는 워낙 강하기 때문에 에코 모드나 스포츠 모드를 굳지 구분할 필요는 없다. 에코 모드에서도 가속 성능이 뛰어나 다이내믹한 주행감을 동시에 맛볼 수 있기 때문이다.

트랜스미션은 스텝트로닉 8단 스포츠 자동변속기와 조합되는데, 시프트 업 다운에서 직결감은 부드럽고 빠르다. 패들시프트는 좀 더 스포티한 주행감을 느낄 수 있는데,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이용률은 유럽에 비해서는 낮다.

핸들링 감각은 압권이다. BMW의 사륜구동 시스템인 xDrive가 적용돼 와인딩 로드에서도 슬립이 거의 없는 정도다. 2톤이 넘는 차체가 쏠림없이 운전자의 의도대로 따라준다.

BMW M760Li xDrive


후륜구동 방식이지만, 스티어링 휠 반응은 뉴트럴에 가깝다. 타이어는 앞 245mm, 뒤 275mm로 사이즈가 다르게 세팅됐는데, 접지력이 뛰어나다. 빠르게 빠져나와야 하는 아웃코스에서 뒷바퀴가 밀어주는 힘은 안정적이다.

M760Li xDrive의 복합 공인 연비는 6.6km/ℓ 수준이다. 실제 시승 과정에서는 평균 6.2km/ℓ를 나타냈다. 스포츠 모드에서는 5.0km/ℓ를 밑돌았지만, 에코 모드에서는 평균 9.2km/ℓ를 넘겼다.

■ M760Li xDrive의 시장 경쟁력은...

BMW M760Li xDrive


BMW M760Li xDrive은 전형적인 쇼퍼드리븐용 럭셔리 세단에 속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성능 모델이라는 점에서 펀-투 드라이빙을 원한다면 오터드리븐으로 사용해도 무방하다. 일부러 경계를 긋는다는 건 사실상 의미없는 노릇이다.

BMW 7시리즈는 지난 1977년에 처음으로 소개됐는데, V12기통을 얹은 건 1987년 750i에서 부터 비롯된다. BMW의 다이내믹한 주행감각이 강조된 때문이다.

최고급 럭셔리 세단은 해당 브랜드 각각의 브랜드 철학이 담겨져 있기 때문에 성향이 차별적이다.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는 ‘우아함’, 렉서스 LS는 ‘정숙함’이 강조된 반면, BMW는 다이내믹한 주행감각이 돋보인다는 평가다. BMW M760Li xDrive의 국내 판매 가격은 2억2370만원 이다.

BMW M760Li xDrive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수입차, 5월 2만3470대 신규등록..베스트셀링카는 BMW 520d
BMW, 신형 X5 공개..벤츠 GLE·아우디 Q7과 경쟁
중국에서 생산된 볼보 S90, 한국시장 투입..가격도 600만원 인하
2018 서울오토살롱, 7월 코엑스서 개막..“튜닝 산업이 한 눈에”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ADAS 에디션 출시..가격은 4270만원
랜드로버, 오프로드 달리는 자율주행차 개발..53억 투자
폭스바겐 아마록, 47톤 짜리 전차 견인 성공..“견인력의 13배”
  • 회사명
    BMW
    모기업
    BMW AG
    창립일
    1915년
    슬로건
    Sheer Driving Pleasure
  • BMW BMW 7-series 종합정보
    2015.10 출시 대형 05월 판매 : 265대
    휘발유, 경유 1998~4395cc 복합연비 8.4~12.1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BMW, 양산형 8시리즈 쿠페 공개..M8 출시 가능성은?
BMW가 15일(현지시각) 양산형으로 출시되는 신형 8시리즈 쿠페를 공식 공개했다. 생산이 중단된 지 20년만에 부활한 제 2세대 신형 8시리즈 쿠페는 BMW
조회수 252 2018-06-18
데일리카
벤츠, 더 뉴 CLS 국내 출시 계획..가격은 9990만~1억900만원
벤츠 더 뉴 CLS가 국내 최초로 공개됐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18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벤츠 청담 전시장에서 더 뉴 CLS 프리뷰 행사를 개최하고
조회수 250 2018-06-18
데일리카
르노 클리오, 출시 첫 달 만에 756대 판매 기록..소형차 1위 ‘등극’
르노 클리오의 지난 달 판매량이 756대를 기록했다. 이는 국내 소형차 세그먼트에선 월별 최고 판매 기록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14일 르노삼성자동차에 따…
조회수 2,841 2018-06-14
데일리카
볼보, 소형 SUV
볼보자동차의 첫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C40'이 오는 26일 국내시장에 출시된다. 볼보 XC40은 앞서 지난 3월 제네바 모터쇼를
조회수 9,874 2018-06-14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현대차, 고성능 N 라인업 강화 계획..N라인·개인화 사양 추가
현대차가 국내 시장에서 N 라인과 커스터마이징 파츠를 선보이는 등 고성능 N의 입지를 강화한다. 14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고성능 N은 보다 낮은 출력을 …
조회수 3 09:50
데일리카
포르쉐 신형 카이엔 국내 첫 공개
포르쉐코리아가 브랜드 창립 70주년을 기념하는 자리에서 국내서 처음으로 3세대 신형 카이엔을 공개했다. 신차는 올 하반기 국내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15일 포르
조회수 2 09:50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vs. 기아차, 5천cc급 최고급차 놓고 치열한 경쟁..과연 승자는?
‘형제 브랜드’ 제네시스와 기아차가 배기량 5000cc급 V8기통 엔진을 적용한 럭셔리 세단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오는 1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
조회수 2 09:50
데일리카
쉐보레 이쿼녹스, 보험 등급 6등급..QM6와는 14등급 격차
쉐보레 이쿼녹스의 보험 등급에 관심이 모아진다. 수입 생산분인 탓에 보험 상으론 ‘수입차’로 분류되기 때문이다. 18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이쿼녹스의 보…
조회수 245 2018-06-18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중국 전기차 배터리 업체의 무서운 성장세..간과할 수 없는 이유
암페렉스테크놀로지(CATL)는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25% 정도 점유하고 있는 중국 업체다. 2020년까지 5조2000억원을 투자해 생산라인을 확충하고 연
조회수 145 2018-06-18
데일리카
르노삼성 QM3
국내서 르노삼성 'QM3'로 판매되는 르노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캡처(Captur)'의 쿠페 혹은 고성능 RS 버전 출시 가능
조회수 227 2018-06-18
오토헤럴드
아니라던 벤츠, 꼼수부린 디젤차 77만대 리콜
배출가스 조작 프로그램을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메르세데스 벤츠가 유럽에서 77만4000대의 차량을 리콜한다. 이번 리콜로 다임러는 1272억원에 달하는 비용
조회수 1,858 2018-06-14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獨 검찰 벌금 12억 달러
독일 검찰이 폭스바겐에 12억 달러, 우리 돈 1조3000억 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2015년 불거진 디젤 스캔들에 대한 처분이다. 폭스바겐은 지난 2017년
조회수 606 2018-06-14
오토헤럴드
테슬라 오토 파일럿, 앞 차를 보고도 그대로 돌진
선행 차량과 일정한 간격을 유지하며 달리던 테슬라 모델 S. 도로에 정차해 있는 모형 자동차를 발견한 선행 차량이 빠르게 차선을 변경하고 난 후 무슨 일이 벌어
조회수 2,058 2018-06-14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제네시스 G70 스포츠, 기본기는 좋은데 울림이 없다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현대차는 프리미엄과 고성능 시장 진출을 선택했다. 제네시스와 N, 성과를 논하기는 아직 이르지만 두 브랜드의 존재감에는 차이가 있다.
조회수 4 09:50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티구안 시승기
2015년 가을,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사건 이른바 디젤게이트는 지금까지도 자동차 산업에 영향을 주고 있는 사건이었다. 이후 폭스바겐 그룹 뿐만 아니라 디젤
조회수 333 2018-06-18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고성능 N이 아니어도 즐겁다”..현대차 벨로스터 1.6T
아직까진 아버지의 그랜저를 벗어나지 못한 나이라서 그럴까. ‘내 차’에 대한 욕심이 유독 짙어지는 시기다. 친구들이 속속들이 자기 차를 갖기 시작하면서 부…
조회수 983 2018-06-14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모트라인] 진짜 383km 가능? 쉐보레 볼트 EV 리뷰
[모트라인] 진짜 383km 가능? 쉐보레 볼트 EV 리뷰
조회수 72 2018-06-18
모트라인
테슬라, 신형 로드스터에 소형 로켓 장착한다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가 향후 출시될 예정인 신형 EV 스포츠카 '로드스터'에 스페이스 X 패키지를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테슬라의 2세대 로드스터는 1세
조회수 1,548 2018-06-14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볼보 XC40을 통해 보여 주는 CMA플랫폼의 유연성
볼보의 신형 크르스오버 XC40이 6월 말 한국시장에 출시된다. 볼보의 최근 행보는 가파른 판매 증가와 함께 다양한 뉴스를 생산하고 있다. XC40은 세아트 이
조회수 101 2018-06-18
글로벌오토뉴스
하드코어 오프로더 지프 디자인의 진화
전 세계 4륜구동 SUV의 시조라고 할 수 있는 지프(Jeep) 브랜드의 랭글러(Wrangler)가 풀 모델 체인지 됐다. 2018년형으로 나온 6세대 랭글러는
조회수 380 2018-06-14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S90, 메이드 바이 차이나, 그리고 중국시장
볼보의 슬로건인 ‘메이드 바이 스웨덴’. 하지만, 국내 수입되는 볼보 S90은 더 이상 슬로건의 차량이 아니다. 국내 출시된 2019년형 볼보 S90은 중국 다
조회수 1,015 2018-06-14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2018.05 엔진오일 인기순위 가이드
5월에도 KIXX PAO 시리즈는 핫했다. 100% PAO기반으로 만들어진 "KIXX PAO1"부터 1리터 한통에 3천원 초반 저렴한 가격대에 구매할 수 있는
조회수 111 2018-06-18
다나와
기아차, 졸리면 신나는 음악 들려주는 시스템 개발
음성 인식만으로 원하는 음악을 재생해주는 ‘음악 스트리밍 기능’이 선보일 예정이다. 기아차는 13일 개막한 아시아 최대 전자 박람회 ‘CES ASIA 2018&
조회수 388 2018-06-14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