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토요타 프리우스 C 시승기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3,068 등록일 2018.05.2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토요타 프리우스 C를 시승했다. 프리우스의 해치백 모델로 2012년 출시됐으며 한 차례 부분 변경을 거쳤다. B세그먼트에 속하는 모델로 도심형 커뮤터라는 점을 강조하며 실용성을 중시하는 사용자층을 겨냥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인한 연비성능은 물론 공간 효율성을 강조하고 있는 모델이다. 토요타 프리우스 C의 시승 느낌을 적는다.

글 / 채영석 (글로벌오토뉴스 국장)

토요타는 분명 양산 브랜드다. 하지만 인터브랜드가 매년 발표하는 100대 브랜드 중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들을 제치고 자동차업계에서는 브랜드 가치 1위를 달리고 있다. 토요타자동차는 2009년을 전후해 GM과 마찬가지로 대대적인 리콜 조치로 많은 출혈을 했다. 하지만 시장에서의 가치는 변함이 없었다. 그것은 토요타의 브랜드 가치인 신뢰성에 기인한다. 화려하지는 않지만 한결 같은 자세로 소비자를 대하는 자세가 만들어 낸 결과다.

지금 토요타의 방향성은 대부분의 자동차업체들과 마찬가지로 모빌리티회사로의 변화다. 더 이상 제조회사 만으로서 존재하기는 어렵다는 점에서는 다를 것이 없다. 다만 그런 큰 전환점에서도 토요타는 신뢰성과 안전성을 최우선의 화두로 내 세우고 있다. 언제나 그랬듯이 앞서 나가는 것보다 소비자들에게 믿음을 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더불어 하이브리드의 선구자로서 전동화 시대를 주도하고 있다. 대부분의 글로벌 플레이어들이 전동화에 대한 공격적인 전략을 발표하고 있지만 실제 시장에서의 점유율은 미미하다. 토요타자동차의 2017년 전동화차 판매대수는 2016년보다 8% 증가한 152만대였다. 그 중 프리우스가 21만 8,600대로 가장 많았다. 프리우스는 일본에서11만 6,600대, 북미 6만 8,600대, 유럽 1만 1,100대가 팔렸다. 다음으로 C-HR하이브리드가 19만 1,600대, 프리우스C(일본 내 아쿠아)가 14만 9,300대, 비츠 하이브리드가 13만 900대, RAV4 하이브리드는 12만 900대가 팔렸다.

오늘 시승하는 프리우스C는 2012년 일본시장에 출시되어 2013년부터 3년 동안 베스트 셀링카 1위 자리를 차지했다. 토요타 모델 중 가장 빨리 100만대 판매를 돌파한 기록을 갖고 있다. 지금은 4세대 프리우스에게 밀렸지만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번에 국내에 상륙한 모델은 2016년 부분 변경을 거쳤다.

우리나라와 달리 경차의 비중이 높은 일본시장에서 해치백 B세그먼트 모델의 경쟁은 치열하다. 하이브리드만으로 국한하면 프리우스 C는 닛산 e노트와 경쟁하고 있다. e노트는 출시 직후 월 판매 1위를 기록했다. 닛산 브랜드로서는 30년만에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한국시장에서 B세그먼트는 도전이다. 다만 이번에 르노삼성이 르노 클리오를 들여 오는 등 도심형 시티 커뮤터로서의 포지셔닝을 노리고 있어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도 있다. 하지만 쉽지 않다. 수 십 년 동안 불경기론을 외치면서도 정작 한국의 소비자들은 중대형으로 쏠리고 있다. 그나마 소형 크로스오버 모델들은 나름대로 자리를 잡아가는 모양새다. 경쟁 모델도 많다. 경쟁 모델이 많다는 것은 좋은 일이다.

프리우스C가 속하는 B세그먼트 해치백 모델에서도 이런 바람이 일 수 있을지는 아직은 미지수다. 다만 ‘혼 족’이 증가하는 사회적인 추세와 더불어 실용성을 중시하는 젊은 층을 타겟 마켓으로 삼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Exterior
?
A, B 세그먼트에 속하는 모델들의 스타일링 디자인은 대부분 경쾌함과 즐거움이라는 키워드를 내 세운다. 무겁고 중후함과는 거리가 멀다는 얘기이다. 프리우스C도 그런 점에서 우선 깜찍한 느낌이다. 특히 노란색 시승차는 그런 느낌을 더 강하게 풍기고 있다.


아주 특별한 그 무엇을 추구하지 않는다. 누구나 일상에서 부담없이 접할 수 있는 무난함을 주제로 하는 것이 보통이다. 다만 차체의 크기가 작지만 좀 더 커 보이게 하는 디테일을 사용한다. 앞 얼굴에서는 크게 벌린 라디에이터 그릴이 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그 아래쪽 립 스포일러를 투 톤으로 처리해 좌우를 크게 처리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헤드램프가 그릴과 분리되어 위쪽으로 올라 가 있는 것은 높이를 강조하는 면이 없지 않다. 보닛에 억양을 주고 있는 것도 볼륨감을 강조하기 위한 수법이다.

측면에서는 2박스카의 전형이면서도 루프라인을 통해 경쾌함을 살려내고 있다. C필러의 형상과 어울려 스포일러와 함께 날렵한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작은 차체로 가능한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휠 베이스의 비중을 높이는 것도 항용 볼 수 있는 기법이다. 상위 모델들에 비해 휠 하우스의 비중이 좁은 것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뒤쪽에서는 세로로 길게 세워진 리어 컴비내이션 램프가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다. 톨 보이(Tall Boy)임이 강조되어 보인다. 범퍼 아래쪽에 별도의 에어로 파츠를 설계한 것도 눈길을 끈다. 기능성보다는 디자인 소구로 사용한 듯하다.

차체 크기는 전장×전폭×전고 4,050x1,695x1,445mm, 휠 베이스 2,550mm.


Interior
?
인테리어는 경제형차 다운 분위기다. 대시보드 레이아웃은 프리우스와 비슷하다. 피아노 블랙과 도금 프레임 등으로 질감을 표현하려 하고 있지만 효과는 크지 않다. 좌우 끝 부분에 프로펠러 형상의 에어 벤트도 엑센트다. 가운데 가로로 길게 뻗은 디지털 계기판은 프리우스와 같다. 하지만 프리우스와 달리 하이브리드카라는 것이 강조되어 있지는 않다. 시동 버튼에 Power라는 표기와 실렉터 레버 노브 부분을 파랗게 처리한 것 정도가 전부다.


센터 페시아의 그래픽은 타원형의 프레임으로 운전석 쪽으로 향한 것 같은 분위기를 내고 있는 것이 도드라진다. 가운데 디스플레이창은 있는데 일본에서 팔리고 있는 아쿠아에는 있는 내비게이션은 생략되어 있다. 스마트폰으로 내비게이션을 사용하는데 익숙한 젊은 층 사용자들은 대시보드에 거치대를 두고 사용하면 된다. 이는 세대 차이에 따라 평가도 달라질 수 있는 부분이다. 오디오는 블루투스 통화와 아이팟을 지원하며 한글 표시도 가능하기 때문에 사용하는 데 있어 불편함이 없다.


4스포크 스티어링 휠은 림은 두텁지 않지만 직경은 차체에 비하면 커 보인다. 스포크상의 버튼은 아날로그 감각이 물씬 풍겨진다. 오른쪽 버튼으로 대시보드 가운데 디스플레이창의 정보 표시를 조절할 수 있다. 스티어링 휠 뒤쪽과 글로브 박스 위, 컵 홀더 등으로 실용성을 부각시키고 있다.


시트는 5인승. 직물 시트가 우선 새롭다. 워낙에 고급 사양을 선호하는 한국시장 특성 때문에 대부분 가죽시트에 알칸타라 등에 익숙한 탓이리라. 하지만 착좌감은 부드럽다. 지지성도 나쁘지 않다. 수동으로 시트 위치를 조절하는 형태이다. 2열 시트 60 : 40 분할 접이식. 무릎 공간과 머리 공간도 여유 있다. 발을 놓을 수 있는 공간도 별도로 있다. 차체에 비해 실내 공간은 넓은 편이다. 트렁크 플로어 아래에는 스페어 타이어가 있다.


Powertrain & Impression
?
파워트레인은 1,497cc 직렬 4기통 DOHC 가솔린 엔진과 45kW 전기 모터가 조합된 THSⅡ. 시스템 출력은 101ps. 공차 중량이 1,150kg이지만 터보차저로 최대한의 파워를 추출해 내는 추세와 비교하기는 무리이다. 당연히 무단변속기가 조합되어 있다.

시내 주행에서 발진감은 매끄럽고 조용하다. 이제는 이런 느낌이 익숙하다. 모터와 인버터의 음이 신경 쓰이지 않는다. 더 이상 야밤에 오래된 냉장고의 소리는 없다. 그저 편안하게 가감속이 된다. EV모드가 별도로 있어 저속에서는 전기모터로만 구동이 된다. 하지만 일정 속도 이상으로 올라가면 대부분 엔진과 전기모터가 같이 구동된다. 전체적으로 이질적이지 않다는 것이 특징이다. 긴 언덕길이 계속되는 구간에서는 엔진이 있는 힘을 다 한다는 느낌이 들 때가 있다.


고속도로로 올라서면 무난한 가감속을 한다. 급 가속이 되거나 하지 않는 점을 답답해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구속도로 제한 최고속도 내에서 편안하게 달리는 데는 문제가 없다. 속도를 올리기 위해 가속페달을 밟으면 부밍음이 커진다. 이 차가 고속도로를 장시간 운행하는 것보다는 시내에서 기동성을 중시하는 성격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그 정도는 감수해야 한다.

브레이크 에너지 회생 시스템에 의한 배터리의 충전 속도는 빠르다. 변두리에서 진입하는 과정에서 내리막길 도로라면 회생 브레이크를 풀로 사용해 배터리를 충전하고 정차와 출발이 잦은 시내 구간에서는 EV모드로 달리면 그만큼 연비에서 이득이 된다. 회생 브레이크 시스템으로 인해 통상적인 자동차의 제동 감각과 다르다는 점은 감안해야 한다. 시승을 위한 급 가속이 잦은 조건에서 표시되는 평균연비는 15km/리터 전후. 일상적인 주행이라면 20km/리터 정도는 달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주행 모드를 ECO로 하면 훨씬 좋은 연비를 얻을 수 있다. 가속 페달 조작에 대한 구동력의 추출도 제한되고 에어컨 작동도 억제되는 모드이다. 토요타의 하이브리드는 운전 습관에 따라 연비성능을 높일 수 있는 여지가 크다. 운전자가 어떻게 운전하느냐에 따라 연비성능을 더 높일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하이브리드 선구자 토요타가 그동안 축적한 노하우다. 하지만 운전자가 그런 내용을 모르면 의미가 없다.


서스펜션은 앞 프론트 맥퍼슨 스트럿, 뒤 토션빔. 댐핑 스트로크는 짧게 느껴진다. 콘크리트 노면과 아스팔트 노면에서의 반응이 뚜렷이 다르다. 콘크리트에서는 대부분의 요철을 읽고 지나간다. 그러면서도 차체가 심하게 튕기거나 하지 않는 점은 평가할 만 하다. 2열 시트 아래쪽에 탑재된 2차 전지로 무게 중심을 낮추고 있어서인지 안정감은 좋게 느껴진다.

핸들링 특성은 약 언더. 당연히 다루기 쉬운 특성이다. 최소 회전반경이 작은 차의 성격상 도심에서 활용도가 높다.


프리우스 C는 프리우스와는 다른 성격의 차다. 이름이 비슷하다고 프리우스의 해치백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그렇지가 않다. 거의 모든 면에서 경제성에 비중을 두었다. 그러면서 차체에 비해 상대적으로 실내 공간 활용성을 높이고 있다. 무엇보다 도심에서의 시티 커뮤터로서의 성격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


주요제원 토요타 프리우스 C

크기
전장×전폭×전고 : 4,050x1,695x1,445mm
휠베이스 : 2,550mm
트레드 (앞/뒤) : 1,485/1,475mm
공차 중량 : 1,150kg

엔진
형식 : 1,497cc 직렬 4기통
보어×스트로크 : 75.0x84.7mm
압축비 : 13.4 : 1
최고출력 : 72ps/4,800rpm,
최대토크 : 11.3kgm/3,600~4,400rpm
모터 출력 : 45kW
시스템 출력 : 101ps

섀시

서스펜션 (앞/뒤) : 맥퍼슨 스트럿/토션빔
브레이크 (앞/뒤) : V. 디스크/드럼
스티어링 : 랙 & 피니언
타이어 : 175/65R15
구동방식 : 앞바퀴 굴림방식

변속기
형식 : e-CVT

성능
최고속도 : 170km/h
최소회전반경 : 4.8m
연비 : 복합: 18.6km/리터(도심 19.4/고속 17.7)

시판 가격
2,490만원

(작성일자 : 2018년 5월 11일)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토요타
    모기업
    토요타
    창립일
    1937년
    슬로건
    You are so smart
  • 토요타 토요타 Prius C 종합정보 저공해2종
    2018.03 출시 소형 09월 판매 : 10대
    휘발유 1497cc 복합연비 18.6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5.23
    색깔이쪼금,,노랑색맘에걸리는데디자인땜에봐준다제원성능은발전돼어보이지는않은데도요타프리우스후속작인줄알았는데준세그먼트라량이네요 연비는전모델보다미치지못하는듯....?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현대차, 2020 투싼 출시..가격은 2255만~3097만원
현대차가 최근 높아지는 가솔린 SUV 수요에 맞춰 투싼에 새로운 트림을 추가해 2020년형으로 출시했다. 현대자동차는 가솔린 모델의 엔트리 트림을 신설하고…
조회수 2,516 2019-10-10
데일리카
기아차, 2.5ℓ 터보 탑재, 275마력 신형 K5 GT 준비 중
기아자동차가 올 하반기 자사의 간판급 중형 세단 K5의 3세대 완전변경모델을 출시할 예정인 가운데 신형 K5 파워트레인에 2.5리터 터보의 탑재 가능성이 제기됐
조회수 11,556 2019-10-08
오토헤럴드
실제로 발견된 제네시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신형 G80 PHEV
내년 상반기 국내 시장 출시를 앞둔 제네시스 '신형 G80'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버전이 스파이샷에 포착됐다. 4일 오토타임즈뉴스 등
조회수 5,821 2019-10-07
오토헤럴드
현대차 신형 투싼, 매우 흥미로운 디자인, 실내는 더 고급스러워
현대자동차가 내년 상반기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의 4세대 완전변경모델을 출시할 예정인 가운데 현대차의 한 제품 개발 매니저가
조회수 10,328 2019-10-0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지난해 전동킥보드 사고 절반이 서울, 부상자 2배 증가
최근 사용자가 크게 늘고 있는 전동킥보드 관련 사고의 절반이 서울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한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
조회수 94 10:35
오토헤럴드
마이너를 위한 변명, 안 팔리는 자동차의 독보적 장점
1월부터 9월까지 우리나라 신차 판매는 111만 7058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12만 7261대보다 0.9% 감소한 수치지만 내수 위축이 심화한 경
조회수 163 10:35
오토헤럴드
국토부, 자동차 전조등ㆍ보조발판 등 27건 튜닝규제 완화
국토교통부가 지난 8월 8일 발표한 ‘자동차 튜닝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국토교통부 고시인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이 개정되어 14일부터 시행됐다고 밝혔다.
조회수 111 11:35
오토헤럴드
일본차 불매에 수입 하이브리드 점유율 폭락..국산차는 반등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이어짐에 따라, 일본차가 강세를 보여온 수입 하이브리드 판매량도 감소세를 겪고 있다. 1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
조회수 28 15:48
데일리카
현대기아차, 쎄타2 GDi 엔진 8개차종 52만대
현대기아차가 국내 쎄타2 GDi 차량 고객들의 만족도 제고를 위해 엔진 평생 보증 프로그램을 제공한다고 11일 오후 밝혔다.현대차와 기아차는 쎄타2 GDi 차량
조회수 2,272 2019-10-14
오토헤럴드
민자고속도로 미납통행료 강제징수 권한 부여, 3년간 100억원 달해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연구원과 현재 운영 중인 18개 민자고속도로 법인 간 '미납통행료 수납 효율화 업무협약'을 10일 체결한다고 밝혔다.국토부가
조회수 981 2019-10-10
오토헤럴드
기아차 친환경 로드맵, 신형 쏘렌토 HEV · PHEV 유력
오는 2025년까지 16종의 친화경차 출시를 예정한 기아자동차가 내년 상반기 선보일 4세대 완전변경 '쏘렌토'에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조회수 2,947 2019-10-10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43년 만에 컴백홈, BMW 5시리즈 모터스포츠 한정판
BMW의 레이스카라고 하면 흔히 3시리즈, 6시리즈, 8시리즈 등을 떠올리기 마련이다. 반면 중형 세단인 5시리즈는 모터스포츠와는 거리가 있다고 여겨지는 게 보
조회수 99 10:35
오토헤럴드
BMW, 2시리즈 그란 쿠페 티저, 앞바퀴 굴림 플랫폼 적용
4시리즈에 이어 2시리즈 그란 쿠페가 다음달 개막하는 2019 LA 오토쇼를 통해 최초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BMW가 신차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15일 BM
조회수 106 11:36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골프 8세대 티저 공개
지난 몇 달 동안 폭스바겐 골프 8세대의 스파이샷이 다수 공개되었지만, 공식 렌더링이 공개되며 기존 골프 팬들을 더욱 설레게 하고 있다. 전형적인 골프의 스타일
조회수 585 2019-10-14
글로벌오토뉴스
대규모 리콜 현실화된 벤츠..끝나지 않은 배출가스 악몽
우려가 현실이 됐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대규모 리콜 사태 우려가 드디어 현실화됐다. 독일 자동차 제조사 다임러는 11일(현지시각) "메르세데스-벤츠
조회수 374 2019-10-14
데일리카
캐딜락, 소비자 인기 높았던 XTS 단종..그 이유는?
미국의 자동차 제조업체 캐딜락은 XTS의 마지막 차량의 양산을 끝내며, 단종을 알렸다. XTS는 전통적인 편안함을 추구하는 캐딜락 고객들을 위한 상품으로 제작…
조회수 585 2019-10-14
데일리카
기아차 텔루라이드 윈드 쉴드 작은 충격에도 균열 논란
북미 지역에서 판매되고 있는 기아차 대형 SUV 텔루라이드가 암초를 만났다. 앞 유리(윈드 쉴드)가 스톤칩으로 불리는 작은 충격에도 너무 쉽게 파손된다는 불만이
조회수 409 2019-10-14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슈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 매각 또는 상장 고민
벤틀리, 부가티 등 수 많은 계열 브랜드를 거느리고 있는 폭스바겐 그룹이 슈퍼카 람보르기니를 어떻게 처분할지를 놓고 고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폭스바겐 그룹은
조회수 376 2019-10-14
오토헤럴드
스페인 현대차 광고, 배기가스 가득찬 공간을 달리는 올림픽 스타
현대자동차 스페인 사업부에서 수소전지차 '넥쏘'에서 내뿜는 배기가스가 인체에 무해하다는 취지의 영상을 흥미로운 콘셉트로 촬영해 화제다. 14일 일
조회수 378 2019-10-14
오토헤럴드
리콜 후 5년간 여전히 잘못된 부품 사용한 카마로 뭇매
쉐보레의 대표적 스포츠카 '카마로'에서 공식 리콜 발표 후 잘못 제작된 것으로 확인된 부품이 약 5년간 여전히 사용된 것으로 현지 소비자 단체를
조회수 535 2019-10-14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Made by Sweden, 볼보 3세대 S60 T5 시승기
볼보의 3세대 S60을 시승했다. 볼보의 디자인 언어 스칸디나비안 럭셔리를 베이스로 확고한 브랜드의 정체성을 표현하고 있는 것이 포인트다. 볼보 라인업 중 디젤
조회수 224 2019-10-14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다시 돌아온 아우디 선봉장..아우디 A5 스포트백
출시 시점은 3년이 지났다. 그리고 오래된 출시 시점으로 부분변경 모델이 공개됐다. 여기에 국내 시장에서 가장 인기있는 장르인 SUV와 세단도 아니다. 스포트…
조회수 726 2019-10-14
데일리카
아메리칸 패밀리카, 쉐보레 트래버스 3.6 V6 9AT시승기
쉐보레의 대형 SUV 트래버스를 시승했다. 미국 시장에는 이보다 더 큰 서버번이라는 모델이 있지만 국내시장에서는 5미터가 넘는 대형 세그먼트로 분류되고 있다.
조회수 1,988 2019-10-02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필수 칼럼] 꿈의 자동차로 불리는 자율주행차..불안불안한 이유는?
지난 130여년의 자동차는 잊어라. 미래의 자동차는 모빌리티라는 개념으로 확대되고 관련 비즈니스 모델도 차원을 달리할 것이다. 즉 자동차의 개념이 완전히 …
조회수 212 2019-10-14
데일리카
벤츠의 대형 SUV, 2020년형 GLS
우리나라에서 요즘처럼 대형 SUV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때가 있었을까? 문득 1993년에 쌍용자동차에서 무쏘를 처음 내놓았을 때가 떠오른다. 무쏘는 현재의 싼타
조회수 3,516 2019-10-14
글로벌오토뉴스
완성차가 뻔한 거짓말로 SUV에 주력하는 불편한 진실
독일 베를린에서 최근 주목할 사건이 최근 발생했다. 포르쉐 마칸이 보행로를 침범하는 바람에 4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자 부상이나 사망 가능성이 높은 SUV를
조회수 1,266 2019-10-10
오토헤럴드
[구상 칼럼] 쉐보레의 대형 SUV..트래버스의 디자인 특징은?
미국 본토에서 온 또 하나의 차량이 등장했다. 그것은 한국GM이 내놓은 대형 SUV 트래버스(Traverse)이다. 트래버스(traverse)는 횡단하다, 가로
조회수 470 2019-10-07
데일리카
3세대 볼보 S60의 디자인
볼보 S60 세단이 우리나라에 출시됐다. 볼보 S60은 지난 2000년에 1세대 모델이 등장했고, 이후 2011년에 2세대 모델이 나왔었다. 그리고 8년이 지나
조회수 2,441 2019-10-07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포르쉐, 강력한 성능 앞세운 타이칸 4S 깜짝 공개..출시 일정은?
포르쉐가 최초로 선보인 양산형 전기차 타이칸에 새로운 모델이 추가됐다. 기존 터보와 터보S 등 강력한 성능과 높은 가격이 부담스러웠던 소비자들을 겨냥하는…
조회수 97 10:36
데일리카
피닌파리나, 하이퍼카·SUV·세단 등 4개 차종 전기차 출시 계획..‘주목’
이탈리아의 자동차 디자인 회사로 알려진 피닌파리나((Pininfarina)가 올초 공개한 전기 하이퍼카 바티스타(Battista)외 4종의 신규 전기차를 출시할
조회수 86 11:46
데일리카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EQ B
메르세데스 벤츠의 배터리 전기차 시리즈의 첫 번째 모델 EQ C는 EVAⅠ플랫폼을 베이스로 하고 있다. 그리고 이어서 EVAⅡ 플랫폼을 베이스로 개발 중인 EQ
조회수 155 2019-10-14
글로벌오토뉴스
BMW, 전기차 iX5 2021년 출시 계획..주행거리는 580km
BMW가 iNext란 이름으로 선보인 전기 콘셉트 SUV가 iX5란 이름으로 오는 2021년 출시를 앞두고 있다 . BMW가 오는 2023년까지 12종의 전
조회수 496 2019-10-14
데일리카
아우디 신형 EV Q4 e-tron, 2020년 출시한다
아우디는 최근 공개된 Q4 e-tron 컨셉 (Audi Q4 e-tron Concept)의 양산모델을 2020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Q4 e-tron 컨셉은
조회수 203 2019-10-14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픽업트럭 ‘모델B’ 공개 계획..출시 일정은?
테슬라가 오는 11월 전기 픽업트럭을 공개한다. 출시 시점은 오는 2020년으로 미국 픽업트럭 시장의 강자 포드 F-150과 쉐보레 실버라도를 직접 겨냥한다.
조회수 246 2019-10-14
데일리카
[스파이샷] 아우디 e트론 스포츠백
쿠페라이크한 루프라인이 특징인 BMW X6 이후 많은 브랜드들이 쿠페 형상의 SUV를 출시하고 있다. 아우디는 e트론의 출시 전부터 쿠페 버전을 준비했다. 위장
조회수 240 2019-10-14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NHTSA, 카메라 모니터 도입에 신중, 새로운 결함 발견
미국 국립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교통안전 관련 기관과 업계에 자동차 아웃 사이드미러를 카메라 모니터로 대체하는 시스템에 대한 의견 청취에 나선 가운데
조회수 727 2019-10-10
오토헤럴드
가을 단풍에 빠져 봅시다, 명품 드라이브 코스 3選
봄꽃보다 아름답다는 가을꽃, 단풍이 피기 시작했다. 올해 첫 단풍은 지난달 26일 설악산 정상을 시작으로 이달 하순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절경 중 절경으로 불리
조회수 570 2019-10-08
오토헤럴드
BMW, 더욱 스포티한 ‘X’로 변신시키는..‘M 퍼포먼스 파츠’
M 퍼포먼스 파츠는 BMW 주력 모델들의 내외관을 공기역학적으로 개선하고 스타일링하기 위해 마련된 아이템군을 말한다. X1 페이스리프트와 X3 M 및 X4 M를
조회수 337 2019-10-07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