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김명환 LG화학 사장, “전기차용 전고체 배터리..경제성 부족”

데일리카 조회 수910 등록일 2018.05.17
기아차 쏘울 EV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2022년 경 전고체 전지가 양산될 것으로 알지만, 아직까진 경제성은 없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명환 LG화학 사장은 17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KAIDA 오토모티브포럼’에서 전고체 배터리 시장의 전망에 대해 이와 같이 진단했다. 2040년 까지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수요가 주를 이룰 것이란 입장도 함께 강조했다.

그는 “토요타 등이 개발하고 있는 전고체 배터리는 안전성과 소형화 측면에서 유리한 것은 맞다”면서도 “연관 산업과 관련 소재 분야의 투자 및 성장이 함께 이뤄지지 못한다면 경제성은 떨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코나 일렉트릭


전고체 배터리는 리튬 이온 배터리 등 액체 전해질을 사용하는 현재의 배터리를 고체 전해질로 대체하는 형태를 취한다. 이 탓에 액체 전해질의 누액에 따른 발화, 폭발 등의 위험성을 경감하는 한편, 고온 및 고전압 상황에서도 배터리의 성능 저하를 줄인 것이 특징이다.

토요타는 전고체 배터리 개발을 위해 파나소닉과 협력, 2022년 양산을 목표로 개발에 착수한 상황이며, 현대차 또한 비슷한 시기 전고체 배터리를 선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 환경기술센터의 이기상 전무는 리튬이온 배터리가 2023년 경 한계에 도달할 것이라 예측한 바 있다.

그러나 김 사장은 리튬이온 배터리는 최소 2040년 까지 지속될 것이란 주장이다. 세계적으로 리튬이온 배터리의 가격은 점차 떨어지고 있는데다, 배터리 원가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코발트 등 핵심 광물의 사용 비중을 줄이고 있기 때문.

2017 쉐보레 볼트EV 배터리 시스템


그는 “소형 전지의 코발트 사용 비중은 100%지만, 전기차 배터리의 코발트 사용 비중은 20% 내외”라며 “2020년까지 코발트의 사용 비중은 5%로 줄여 원가를 확보하고 이를 니켈이나 망간 등의 금속으로 대체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배터리팩의 원가는 2022년까지 1kWh당 125달러(한화 약 13만원)까지 떨어트리겠다는 점도 김 사장의 생각이다. 가격이 이와 같이 떨어질 경우, 400km를 주행하는 전기차의 배터리 원가는 7000달러 수준에 이를 전망. 이는 전기차 제조 원가의 절반이 배터리와 관련 부품에 해당하는 만큼, 전기차의 가격이 더 떨어질 수 있을 것이란 뜻으로도 풀이된다.

배터리의 재활용 문제에 대한 대책도 준비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김 사장은 “재생 배터리는 중요한 비즈니스가 될 것”이라며 “재사용을 고려한 디자인과 패키징, 재생 배터리의 수명을 측정할 수 있는 진단장비와 관련 기술도 함께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명환 LG화학 사장


한편, 블룸버그는 2025년 경 세계의 전기차 대수는 800만대 수준, 2040년엔 5000만대 규모의 전기차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볼보, S60에 디젤 라인업 제외..″디젤 엔진 개발도 하지 않을 것″
쉐보레, 다음달 신형 스파크 국내 출시..판매 정상화 본격 ‘시동’
현대기아차, 유럽서 41년만에 ‘밀리언 셀러’ 등극..‘주목’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오토모티브 포럼 개최..전기차 시장 과제 진단
롤스로이스, “V12 엔진..규제가 허용할 때까지 지속 적용할 것”
렉서스가 선보일 플래그십 크로스오버..모델명 ‘LQ’ 유력
쌍용차의 험로(險路)..중국시장 판매 정상화 ‘시급’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5.18
    고체화라면 리튬폴리머를 말하는건가?
    아무튼 지금은 코발트나 사수해라...중국이나 미국 일본에게 다 뺏기지말고...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배터리 전기차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내연기관은 지난 140년 동안 배기량 당 출력이 약 1,000배 가량 상승하는 등 눈부신 발전을 이루어 왔으나 최근 석유 생산량의 정체에 이어서 폭스바겐사의 디
조회수 293 2018-08-17
글로벌오토뉴스
주유소와 충전소 차이는? 지붕과 바닥을 보면 안다
전기차 시대를 맞이해 새로운 기술과 환경들이 속속 선보이고 있다. 과거 슈퍼카도 넘보지 못했던 1천마력대 전기차가 등장하는가 하면, 너무 조용해서 문제가 되는
조회수 674 2018-08-14
오토헤럴드
볼트 EV, GM 전동화 전략의 핵심 모델
한국지엠은 13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쉐보레 미디어 아카데미’란 개최하고, 쉐보레 볼트 EV를 중심으로 한 GM의 전동화 전략에 대해 소
조회수 142 2018-08-14
글로벌오토뉴스
2년 내 출시될 예정인 전기 SUV들
EV가 자동차 업계의 ‘미래’ 라면 SUV는 ‘현재’를 대변한다. SUV가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과 함께 인기를 얻으면서, 에너지 절감과 온실 가
조회수 4,259 2018-08-03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모델 S·모델 X 실내 디자인 변경 계획..모델 3와 통일성 ‘강조’
테슬라가 모델 3의 인테리어 디자인을 모델 S와 모델 X에도 적용할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일렉트렉은 30일(현지 시각) 테슬라가 모…
조회수 522 2018-08-01
데일리카
포르쉐, 전기차 타이칸 스펙 공개..500km 주행·600마력 파워
포르쉐 순수 전기차 타이칸의 상세 정보가 공개됐다. 31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모터원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포르쉐는 최근 미션 E로 알려진 순수전…
조회수 589 2018-07-31
데일리카
아우디, e-트론 슈퍼카 콘셉트 공개 계획..양산 가능성은?
아우디가 30일(현지시각) 새로운 순수전기차 슈퍼카 콘셉트 ′PB 18 e-트론′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낮은 전고와 양측으로 넓게 펼쳐진 트랙, 강렬한
조회수 560 2018-07-31
데일리카
아우디, 전기차 ‘e-트론’ 9월 공개 계획..주행거리는 400km
아우디 전기차 e-트론이 오는 9월 데뷔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27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아우디는 최근 전기차 e-트
조회수 999 2018-07-27
데일리카
닛산 폴란드 탐험가와
닛산의 순수 전기차 ‘신형 리프(New LEAF)’와 함께 흔적 없는 친환경 세계여행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폴란드 탐험가 마렉 카민스키(Marek Kamiski
조회수 397 2018-07-27
글로벌오토뉴스
중국의 새로운 EV 브랜드, 가이온(GYON) 런칭
중국의 EV 제조사인 'Sitech'는 23일 새로운 전기 자동차 브랜드 가이온(Gyon)을 8월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에서 런칭한다고 발표했다. 가
조회수 899 2018-07-25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