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슴슴한 출력과 자극적인 핸들링 갖춘..르노 클리오

데일리카 조회 수720 등록일 2018.05.16
르노 클리오


[강릉=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클리오가 첫 선을 보여진 지난 ‘2017 서울모터쇼’가 작년 이맘쯤이었으니, 공개 이후 정확히 1년여가 지났다. 신차로서의 신비감은 옅어진 지 오래란 뜻이다.

클리오가 속하게 되는 B 세그먼트 시장도 절망적인건 사실 국내 자동차 시장이 열린 이래 이 시장에서 뚜렷한 성공을 보인 모델을 꼽기란 쉽지 않다. 현대차 엑센트와 베르나, 폭스바겐 폴로 정도에 그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르노삼성은 클리오를 통해 B 세그먼트 해치백 시장의 저변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미 유럽에서 뛰어난 상품성을 검증받았다는 것.

때 이른 무더위가 찾아온 어느 날, 강릉 일대 140여km에서 르노 클리오를 시승했다.

르노 클리오


■ 개성있는 외관과 실용적인 구성

클리오에서 가장 인상적인 건 단연 LED 퓨어비전 헤드램프다. 미래 지향적이고 고급스런 느낌을 풍기는데다, 할로겐 램프 대비 뛰어난 시야를 보이는 게 특징.

주간 주행등은 SM6, QM6 등을 통해 선보여진 C자 형태를 취한다. 르노의 디자인 방향성과 궤를 같이 한다는 점에선 브랜드 정체성을 잘 담아낸 디자인 요소로 평가된다.

패스트백이니, 스포츠백이니 하는 ‘유사 해치백’이 판을 치는 시대. 클리오의 전반적인 디자인은 전형적인 해치백의 형태를 취한다. 여기에 2열 도어는 히든 타입의 도어 캐치를 적용, 마치 3도어 모델인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르노 클리오


후륜 부근에서 한껏 부풀어 오른 펜더는 다소 빈약해보일 수 있는 해치백의 모습에 볼륨을 더하며, 이를 통해 후면부에서 바라본 디자인은 안정적이면서도 풍부한 형상을 취한다.

인테리어는 QM3의 그것을 연상케 한다. 물론 서랍장 형태의 수납공간도, 나파가죽 시트도 없지만, 센터페시아와 스티어링 휠, 계기판 등 많은 부분은 QM3와 유사한 모습이다.

시트는 직물과 인조가죽이 혼합된 형태를 취한다. 세미버킷 부위는 가죽으로, 운전자의 엉덩이와 등이 닿는 부분은 벨벳으로 제작됐다.

벨벳 재질의 특성상 운전자의 몸은 충분히 지지되며, 만듦새도 제법 만족스러운 수준. 다만 가죽시트 선호도가 높은 국내 소비자들에게 어떻게 비춰질지는 지켜볼 일이다.

르노 클리오


모든 B 세그먼트 차량이 그렇듯, 1열 탑승자와 2열 탑승자가 모두 편하게 앉기 위해선 상호간에 양보와 배려가 필요하다. 그러나 이 차를 가족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고객이 많지 않을 거란 점은 이내 수긍이 되는 대목이다.

티맵 내비게이션이 내장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직관성은 준수한 수준. 터치감과 응답성은 빠른 수준이다. 다만, 모바일 기기 사용 빈도가 높은 요즘, 시거잭을 포함한 충전 포트가 두 개 뿐이라는 점은 아쉬운 대목이다.

■ 슴슴한 출력과 자극적인 운전 재미

파워트레인은 QM3에 적용된 1.5리터 dCi 디젤 엔진과 같은 사양이다. 최고출력은 90마력, 22.4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복합연비는 17.7km/L(도심: 16.8km/L, 고속: 18.9km/L) 수준. 이는 QM3의 17.3km/L, 푸조 208의 17.0km/L 대비 뛰어난 수준이다.

르노 클리오


특히, 가속 성능과 직결되는 최대토크는 1750~2500rpm 사이에서 발휘된다. 때문에 가다 서는 경우가 많은 시내 주행에선 충분한 가속 성능을 발휘한다.

이와 같은 가속감은 같은 엔진을 쓰는 QM3보다 콤팩트한 차체 탓에 더 두드러진다. 수치상의 출력으로 의구심이 들 수 있겠지만, 도심 주행 중심의 상황에서는 되려 중형차 못지 않게 치고 나가는 발진 가속이 일품이다.

유럽의 좁고 굽이진 도로에 대한 노하우엔 도가 텄는지, 핸들링 성능도 뛰어난 편. 짧은 휠베이스와 콤팩트한 차체, 그리고 충분한 초반 가속 성능은 이 차의 운전 재미를 돋보이게 한다.

해안 도로와 산길을 중심으로 펼쳐진 와인딩 로드에서는 제법 기민한 응답성을 보인다. 빠르게 달릴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출력과 속도에 상응하는 재미를 가져간다는 뜻이다.

르노 클리오


다만 르노삼성이 경쟁 차종으로 언급한 푸조 208이나 미니쿠퍼D 대비 조금은 가벼운 감각이다. 그럼에도 탄탄한 모습을 보이는 하체가 다소 언밸런스지만, 아주 빠른 속도가 아니라면 되려 빠르게 차량을 조작할 수 있다는 건 장점이다.

연비는 당초 인증 받은 수치를 넘나든다. 이날 주행은 와인딩 로드와 고속 주행이 복합된 여건인 탓에 좋은 연비를 얻기에 좋지 않은 상황이었으나, 시승행사에 참석한 다수의 기자들은 평균 18~19km/L 수준의 복합연비를 기록했다.

■ 르노 클리오, 다양성의 가치가 빛나는 차.

가장 비판받을 만한 건 수치상으로 비춰지는 낮은 출력일 듯 하다. 평범한 중형차들이 200마력을 넘어가는 시대. 그래서인지 두 자릿수로만 남아있는 클리오의 출력이 아쉽게 느껴질만도 하다.

르노 클리오


그러나 비슷한 상황의 QM3 운전자들에게서 ‘안나가서 못타겠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은 없다.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의 디젤차가 불과 190마력을 발휘한다는 것에 딴지를 거는 이들이 없는 것처럼.

타보지 않는다면 직접 이야기하지 못할 무언가들이 있다. 실 사용 영역에서 뿜어져 나오는 넉넉한 토크감이 그렇고, 가격을 생각하면 수긍이 가는 사양 구성이 그렇다.

실제로 시장의 반응은 제법 긍정적인 것으로 관찰된다. 약 1달여간 진행된 클리오의 사전 계약 결과, 공식 출시 전까지 1000명 이상의 고객이 클리오를 예약했다. ‘끝물’이라는 비판을 받을 지언정, 시장의 반응은 이와는 달랐다.

물론 완벽하다 말하긴 어렵다. 개인적으로도 더 빠른 고출력 사양이 있었으면 좋겠고, 선택할 수 있는 컬러도 더 다양했으면 좋겠으며, 클리오 RS도 국내에 들어왔으면 한다.

르노 클리오


그러나 이런 불만을 기사에 다 쏟아내고 싶지는 않다. 이런 차를 국내 도로에서 마주할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남들이 안된다고 하는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는 것으로도 긍정적으로 평가받아 마땅하기 때문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메르세데스-AMG, GT S 로드스터 공개..모습 살펴보니...
아우디, 전동화 비율 판매량의 33%로 확대 계획..50조 투자
기아차, 더 뉴 K5 하이브리드 출시..가격은 2890만~3355만원
뫼어스 AMG 회장, 전동화 전략 언급..“프로젝트 원 기술 접목 가능”
쌍용차의 험로(險路)..중국시장 판매 정상화 ‘시급’
한국지엠 경영 정상화 기자회견 무산..노조측 회견장 난입
AMG 라인업 확대하는 벤츠..올해 들여올 5대 차종 살펴보니...
  • 회사명
    르노삼성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2000년
    슬로건
    새로운 10년, 세계로의 비상
  • 르노삼성 르노삼성 Clio 종합정보
    2018.04 출시 소형 07월 판매 : 351대
    경유 1461cc 복합연비 17.7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안전진단 받은 BMW GT, 또 화재 발생..국과수 조사 착수
긴급 안전진단을 받은 BMW 차량에서 다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조사에 착수했다. 17일 BMW 공식 서비스센터 관계자들…
조회수 399 2018-08-20
데일리카
현대차 아이오닉 부분변경 준비 중
현대자동차의 친환경 전용모델 '아이오닉'이 이르면 내년 부분변경을 통해 새롭게 출시될 예정이다. 외관 디자인의 소폭 변경과 보다 강력해진 친환경
조회수 481 2018-08-20
오토헤럴드
A6·A4 필두로 비즈니스 정상화 노리는 아우디..과연 통할까?
‘디젤게이트’로 판매가 중단됐던 아우디가 한국시장에서 비즈니스 정상화를 노린다. 아우디는 올해 3월 비즈니스 세단 A6와 A4를 한국시장에 잇따라 투입했…
조회수 309 2018-08-20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마세라티 기블리, 명품 바람타고 수입차 시장서 약진..그 이유는?
최근 럭셔리카 시장 규모가 확대되는 가운데, 이탈리아의 하이퍼포먼스 럭셔리카 브랜드 마세라티의 기블리가 주목받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수입차 …
조회수 104 2018-08-20
데일리카
현대차 신형 투싼, 영업일수 8일 만에 3500대 판매..‘인기 예감’
현대차가 이달 출시한 신형 투싼의 누적 계약 대수가 3500여대를 넘어섰다. 현대자동차의 국내 마케팅을 총괄하고 있는 홍석범 이사는 17일 경기도 고양에 …
조회수 622 2018-08-20
데일리카
제네시스, 인천공항 전시존 오픈
제네시스 브랜드가 전세계로 향하는 관문인 인천국제공항 제 1터미널 3층 체크인 카운터 F인근에 체험형 콘텐츠를 확충한 고객 소통형 전시장 ‘인천공항 제네시스 전
조회수 86 2018-08-20
글로벌오토뉴스
한국여성이 벤츠 E클래스를 가장 선호하는 이유는?
올해 수입차 구매자 중 특정 연령대·성별이 특정 제품을 집중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일보가 올해 1~6월 국내 시장에서 팔린 수입자동차 구매자의 연령과…
조회수 458 2018-08-20
데일리카
캐딜락이 한국서 처음으로 공개한 ‘에스칼라’..과연 어떤 차?
캐딜락의 복합 문화 체험 공간이 서울 도심에 오픈했다. 캐딜락코리아는 20일 아트, 패션, 라이프스타일 등의 다양한 컨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
조회수 346 2018-08-20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미니밴 충돌 안전성 혼다 오딧세이 최고 등급 획득
미국 시장에서 미니밴은 크로스오버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의 인기 속에서도 꾸준한 판매고를 기록 중인 세그먼트다.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는 이런 부분에
조회수 137 2018-08-20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아우디 RS Q3
아우디 Q3의 고성능 버전인 RS Q3가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포착된 모델은 RS 모델에 보편적으로 적용되는 대형 타원형 머플러를 적용하고 있으며 범
조회수 51 2018-08-20
글로벌오토뉴스
포드 퍼포먼스 부문의 새로운 작품이 등장했다. ‘코브라 제트’라는 독특한 명칭의 이 머스탱은 50번째 머스탱의 특별 모델이자 100만대의 머스탱 가운데 가장 빠
조회수 237 2018-08-20
오토헤럴드
르노의 유럽전략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카자르(Kadjar)'의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추정되는 위장막 차량이 최근 독일의 한 도로에서 포착됐다. 카자
조회수 243 2018-08-20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현대 투싼 페이스리프트, 보편타당한 이 시대의 다이내믹 SUV
‘다크나이트 라이즈’의 로빈, ‘태양의 후예’의 유시진 대위,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서준희. 이들의 공통점은 현대 투싼을 애마로 이용한다는 것이다. 그
조회수 131 2018-08-20
글로벌오토뉴스
현대 코나 일렉트릭 시승기
현대 코나의 배터리 전기차를 시승했다. 2차 전지 용량 39.2kWh사양은 1회 충전으로 254km를, 64kWh 사양은 406km를 주행할 수 있다는 것이 포
조회수 137 2018-08-20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신사복 정장이 어울리는 패밀리 SUV..푸조 5008 GT
소비자들의 취향이나 라이프 스타일, 시장의 트렌드가 급변하면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 대한 관심이 높다. 유명 자동차 브랜드들은 이 같은 시장 분위…
조회수 536 2018-08-17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현장에서] 테슬라 전기 SUV
지난해 세단형 고성능 전기차 '모델 S'를 필두로 한국 시장에 진출한 테슬라가 올해 프리미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X'
조회수 57 2018-08-20
오토헤럴드
BMW 이세타 마이크로 전기차로 부활, 목표는 1만대
1955년 2차대전 후 BMW가 재기하는데 큰 공헌을 헀던 전설적인 버블카가 유럽에서 전기차로 환생했다. 스위스 출신의 두 형제가 만든 마이크로리노(Microl
조회수 77 2018-08-20
오토헤럴드
배터리 전기차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내연기관은 지난 140년 동안 배기량 당 출력이 약 1,000배 가량 상승하는 등 눈부신 발전을 이루어 왔으나 최근 석유 생산량의 정체에 이어서 폭스바겐사의 디
조회수 615 2018-08-17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BMW차량 화재사건의 시작과 마지막은?
2000년대 중반, 독일 BMW본사 엔진 연구소에서 주력 신형모델 중형 520d의 양산형 모델을 제작하면서 다양한 의견이 오간다. 컴팩트하면서 고성능인 미래 지
조회수 126 2018-08-20
글로벌오토뉴스
[구상 칼럼] 듀얼 포인트 적용한 쉐보레 이쿼녹스..디자인의 장단점은?
완전히 새로운 모델로 쉐보레의 이쿼녹스(Equinox)가 온다. 이쿼녹스의 첫인상은 중형급 이기보다는 오히려 현대 투싼이나 기아 스포티지와 겨룰만한 차급 이라…
조회수 306 2018-08-17
데일리카
[브랜드 히스토리] 46년간 변신 거듭해온 아우디 A4..그 역사 살펴보니
아우디 A4는 무려 46년 이라는 역사를 지닌다. 지난 1972년 선보였던 아우디 80이 전신으로 불린다. 아우디 80은 경량 설계나 성능, 민첩성 측면 등에
조회수 443 2018-08-17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벤츠의 ‘디지털 라이트 시스템’.. 말하는 헤드램프 기술 ‘눈길’
벤츠가 헤드램프를 통해 사람과 직접적으로 소통하는 기술을 선보여 주목된다. 20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메르세데스-…
조회수 97 2018-08-20
데일리카
[카드뉴스] 여권없으면 무면허, 해외 운전 필수 팁
최근 해외여행과 출장이 증가하면서 국제운전면허증 발급건수가 지난 5년간 34% 증가했다. 해외 운전에서 꼭 필요한 국제운전면허증을 발급 받고 유효기간 및 사용시
조회수 546 2018-08-16
오토헤럴드
보쉬의 신기술, 디젤 엔진을 살릴 수 있을까?
폭스바겐에 이어 BMW사태가 터지면서 디젤 엔진의 입지가 더 좁아지고 있다. 폭스바겐 스캔들로 인해 이미지가 크게 손상된 데 이어 이번에는 BMW차량의 화재사고
조회수 1,412 2018-08-16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