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슴슴한 출력과 자극적인 핸들링 갖춘..르노 클리오

데일리카 조회 수713 등록일 2018.05.16
르노 클리오


[강릉=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클리오가 첫 선을 보여진 지난 ‘2017 서울모터쇼’가 작년 이맘쯤이었으니, 공개 이후 정확히 1년여가 지났다. 신차로서의 신비감은 옅어진 지 오래란 뜻이다.

클리오가 속하게 되는 B 세그먼트 시장도 절망적인건 사실 국내 자동차 시장이 열린 이래 이 시장에서 뚜렷한 성공을 보인 모델을 꼽기란 쉽지 않다. 현대차 엑센트와 베르나, 폭스바겐 폴로 정도에 그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르노삼성은 클리오를 통해 B 세그먼트 해치백 시장의 저변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미 유럽에서 뛰어난 상품성을 검증받았다는 것.

때 이른 무더위가 찾아온 어느 날, 강릉 일대 140여km에서 르노 클리오를 시승했다.

르노 클리오


■ 개성있는 외관과 실용적인 구성

클리오에서 가장 인상적인 건 단연 LED 퓨어비전 헤드램프다. 미래 지향적이고 고급스런 느낌을 풍기는데다, 할로겐 램프 대비 뛰어난 시야를 보이는 게 특징.

주간 주행등은 SM6, QM6 등을 통해 선보여진 C자 형태를 취한다. 르노의 디자인 방향성과 궤를 같이 한다는 점에선 브랜드 정체성을 잘 담아낸 디자인 요소로 평가된다.

패스트백이니, 스포츠백이니 하는 ‘유사 해치백’이 판을 치는 시대. 클리오의 전반적인 디자인은 전형적인 해치백의 형태를 취한다. 여기에 2열 도어는 히든 타입의 도어 캐치를 적용, 마치 3도어 모델인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르노 클리오


후륜 부근에서 한껏 부풀어 오른 펜더는 다소 빈약해보일 수 있는 해치백의 모습에 볼륨을 더하며, 이를 통해 후면부에서 바라본 디자인은 안정적이면서도 풍부한 형상을 취한다.

인테리어는 QM3의 그것을 연상케 한다. 물론 서랍장 형태의 수납공간도, 나파가죽 시트도 없지만, 센터페시아와 스티어링 휠, 계기판 등 많은 부분은 QM3와 유사한 모습이다.

시트는 직물과 인조가죽이 혼합된 형태를 취한다. 세미버킷 부위는 가죽으로, 운전자의 엉덩이와 등이 닿는 부분은 벨벳으로 제작됐다.

벨벳 재질의 특성상 운전자의 몸은 충분히 지지되며, 만듦새도 제법 만족스러운 수준. 다만 가죽시트 선호도가 높은 국내 소비자들에게 어떻게 비춰질지는 지켜볼 일이다.

르노 클리오


모든 B 세그먼트 차량이 그렇듯, 1열 탑승자와 2열 탑승자가 모두 편하게 앉기 위해선 상호간에 양보와 배려가 필요하다. 그러나 이 차를 가족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고객이 많지 않을 거란 점은 이내 수긍이 되는 대목이다.

티맵 내비게이션이 내장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직관성은 준수한 수준. 터치감과 응답성은 빠른 수준이다. 다만, 모바일 기기 사용 빈도가 높은 요즘, 시거잭을 포함한 충전 포트가 두 개 뿐이라는 점은 아쉬운 대목이다.

■ 슴슴한 출력과 자극적인 운전 재미

파워트레인은 QM3에 적용된 1.5리터 dCi 디젤 엔진과 같은 사양이다. 최고출력은 90마력, 22.4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복합연비는 17.7km/L(도심: 16.8km/L, 고속: 18.9km/L) 수준. 이는 QM3의 17.3km/L, 푸조 208의 17.0km/L 대비 뛰어난 수준이다.

르노 클리오


특히, 가속 성능과 직결되는 최대토크는 1750~2500rpm 사이에서 발휘된다. 때문에 가다 서는 경우가 많은 시내 주행에선 충분한 가속 성능을 발휘한다.

이와 같은 가속감은 같은 엔진을 쓰는 QM3보다 콤팩트한 차체 탓에 더 두드러진다. 수치상의 출력으로 의구심이 들 수 있겠지만, 도심 주행 중심의 상황에서는 되려 중형차 못지 않게 치고 나가는 발진 가속이 일품이다.

유럽의 좁고 굽이진 도로에 대한 노하우엔 도가 텄는지, 핸들링 성능도 뛰어난 편. 짧은 휠베이스와 콤팩트한 차체, 그리고 충분한 초반 가속 성능은 이 차의 운전 재미를 돋보이게 한다.

해안 도로와 산길을 중심으로 펼쳐진 와인딩 로드에서는 제법 기민한 응답성을 보인다. 빠르게 달릴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출력과 속도에 상응하는 재미를 가져간다는 뜻이다.

르노 클리오


다만 르노삼성이 경쟁 차종으로 언급한 푸조 208이나 미니쿠퍼D 대비 조금은 가벼운 감각이다. 그럼에도 탄탄한 모습을 보이는 하체가 다소 언밸런스지만, 아주 빠른 속도가 아니라면 되려 빠르게 차량을 조작할 수 있다는 건 장점이다.

연비는 당초 인증 받은 수치를 넘나든다. 이날 주행은 와인딩 로드와 고속 주행이 복합된 여건인 탓에 좋은 연비를 얻기에 좋지 않은 상황이었으나, 시승행사에 참석한 다수의 기자들은 평균 18~19km/L 수준의 복합연비를 기록했다.

■ 르노 클리오, 다양성의 가치가 빛나는 차.

가장 비판받을 만한 건 수치상으로 비춰지는 낮은 출력일 듯 하다. 평범한 중형차들이 200마력을 넘어가는 시대. 그래서인지 두 자릿수로만 남아있는 클리오의 출력이 아쉽게 느껴질만도 하다.

르노 클리오


그러나 비슷한 상황의 QM3 운전자들에게서 ‘안나가서 못타겠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은 없다.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의 디젤차가 불과 190마력을 발휘한다는 것에 딴지를 거는 이들이 없는 것처럼.

타보지 않는다면 직접 이야기하지 못할 무언가들이 있다. 실 사용 영역에서 뿜어져 나오는 넉넉한 토크감이 그렇고, 가격을 생각하면 수긍이 가는 사양 구성이 그렇다.

실제로 시장의 반응은 제법 긍정적인 것으로 관찰된다. 약 1달여간 진행된 클리오의 사전 계약 결과, 공식 출시 전까지 1000명 이상의 고객이 클리오를 예약했다. ‘끝물’이라는 비판을 받을 지언정, 시장의 반응은 이와는 달랐다.

물론 완벽하다 말하긴 어렵다. 개인적으로도 더 빠른 고출력 사양이 있었으면 좋겠고, 선택할 수 있는 컬러도 더 다양했으면 좋겠으며, 클리오 RS도 국내에 들어왔으면 한다.

르노 클리오


그러나 이런 불만을 기사에 다 쏟아내고 싶지는 않다. 이런 차를 국내 도로에서 마주할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남들이 안된다고 하는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는 것으로도 긍정적으로 평가받아 마땅하기 때문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메르세데스-AMG, GT S 로드스터 공개..모습 살펴보니...
아우디, 전동화 비율 판매량의 33%로 확대 계획..50조 투자
기아차, 더 뉴 K5 하이브리드 출시..가격은 2890만~3355만원
뫼어스 AMG 회장, 전동화 전략 언급..“프로젝트 원 기술 접목 가능”
쌍용차의 험로(險路)..중국시장 판매 정상화 ‘시급’
한국지엠 경영 정상화 기자회견 무산..노조측 회견장 난입
AMG 라인업 확대하는 벤츠..올해 들여올 5대 차종 살펴보니...
  • 회사명
    르노삼성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2000년
    슬로건
    새로운 10년, 세계로의 비상
  • 르노삼성 르노삼성 Clio 종합정보
    2018.04 출시 소형 07월 판매 : 351대
    경유 1461cc 복합연비 17.7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BMW 코리아, 안전진단 진행 경과 보고
BMW 코리아는 8월 16일 0시 기준으로 리콜대상 차량 약 106,000대 중 약91,000대가 안전진단을 완료했고, 약 9,700대가 예약 대기 중으로 총
조회수 145 15:21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불날 수도 있는 A6 결함 무상수리로 어물쩍
명백하고 중대한 결함이 드러났음에도 수개월째 리콜을 미뤄온 아우디가 리콜 무마를 위해 무상수리라는' 땜질' 조처를 내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조회수 239 16:20
오토헤럴드
정부, BMW 중고차 유통 관리 조치 발표..중고차 업계는 ‘글쎄’
BMW 차량 화재 사태에 대해 정부가 내놓은 중고차 유통 관리 조치에 업계가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8일 국토교통부가 긴급 브리핑을 통해 밝힌 중…
조회수 1,163 2018-08-14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다나와, 삼성카드와 손잡고 중고차 특판 이벤트 진행
다나와(대표 손윤환, 안징현)는 삼성카드와 손잡고 중고차 특판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8월 16일부터 30일 간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는 등록된 중고
조회수 100 10:52
다나와
르노 클리오, 수입차 꺾고 국산 준중형차도 추월..조용한 질주
르노 클리오는 실패했을까? 통계상으로는 그렇지 않았다. 13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클리오는 판매가 본격화된 지난 5월부터 지난 달 까지 총 1656대
조회수 2,267 2018-08-14
데일리카
[르포] 심야(深夜)에도 분주했던 BMW 서비스센터..그 12시간의 기록
지난 13일 오후 8시 6분.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 위치한 BMW 코오롱모터스 성산 서비스센터. 이곳은 정상 근무 시간이 2시간을 가까이 초과한 상황에서도 입
조회수 438 2018-08-14
데일리카
압도적인 현대기아차 시장 점유율...“적수가 없다”
현대기아차의 내수 시장 점유율이 크게 상승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베스트셀링 승용차 1∼10위를 모두 싹쓸이하는 등 시장 점유율이 크게 상승하는 추세다. …
조회수 1,937 2018-08-14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신형 쉐보레 트랙스, 시험주행 포착
쉐보레의 컴팩트 SUV 트랙스가 차세대 모델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에 포착된 쉐보레 트랙스는 미국 미시건 밀포드 시험주행장에서 포착된 것으로 기존보다 더 날렵하
조회수 308 11:04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AMG GT 페이스리프트
메르세데스 AMG GT가 페이스리프트에 돌입했다. 이번에 포착된 모델은 전면에서는 디자인 자체의 변화를 보이지는 않지만, 헤드램프의 내부 디자인을 달리해 신선함
조회수 186 11:04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8 시리즈 그란쿠페
BMW가 공개한 8 시리즈 쿠페의 4도어 버전인 그란쿠페가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올해 제네바모터쇼에서 이미 그란쿠페 컨셉트로 대략적인 이미지를 보여줬지만, 양
조회수 141 11:04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2019년형 시빅 북미시장 출시 계획..차량 판매가격은?
혼다가 13일(현지시각) 2019년형 시빅을 북미시장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제 10세대 부분변경 모델인 2019년형 시빅은 외관 디자인 변화와 새로운 스포트 트
조회수 655 2018-08-14
데일리카
BMW, M2 CS·CSL 버전 출시 가능성..판매 일정은?
BMW가 M2 CS 버전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4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에 따르면, BMW는 올해 초 M2 컴페티션을 출시
조회수 426 2018-08-14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현대 벨로스터 N 시승기
‘부아아아앙-‘ 머플러에서 날카로운 사운드를 방출하며 옆에 있던 미니 JCW가 갑자기 멀어진다. 유니언잭을 펄럭이며 앞서 나가는 미니의 모습을 보면서 잠시 웃음
조회수 144 11:08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국산 드림카의 등장..기아차 스팅어 GT
이런 국산차가 있었을까. 주차를 하고 나서도 한참을 쳐다보게 된다. 기아자동차 스팅어를 보고 드는 생각이다. 기아에 이런 차를 원한 적도 없고, 기대한 …
조회수 1,032 2018-08-14
데일리카
혼다, 어코드 터보
날카로운 눈매, 최신 트랜드가 반영된 패스트백 디자인, 전고를 낮추고 전폭과 휠베이스를 늘려 군더더기 없는 차체는 한 눈에도 날렵한 주행성능을 뽐내는 스포츠 세
조회수 705 2018-08-14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폭스바겐, 전기·하이브리드차서 발암물질 검출..12만대 리콜(?)
폭스바겐이 약 12만 4000 대 가량의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 차량을 리콜할 가능성이 있어 주목된다. 16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에 따르면, 폭스바겐
조회수 108 15:22
데일리카
파나메라 엔진, 벤틀리 플라잉 스퍼 PHEV 테스트카 포착
내년 출시가 유력한 벤틀리 플라잉 스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최근 도로에서 포착됐다. V6를 기반으로 한 벤틀리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경쟁 모델은
조회수 78 15:23
오토헤럴드
BMW 3시리즈 전기차 포착
국내 시장에서 연일 계속되는 차량 화재로 이슈의 중심에 선 BMW가 모두의 예상보다 빠르게 내연기관에서 전기로 파워트레인 변화를 시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14
조회수 770 2018-08-14
오토헤럴드
주유소와 충전소 차이는? 지붕과 바닥을 보면 안다
전기차 시대를 맞이해 새로운 기술과 환경들이 속속 선보이고 있다. 과거 슈퍼카도 넘보지 못했던 1천마력대 전기차가 등장하는가 하면, 너무 조용해서 문제가 되는
조회수 599 2018-08-14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구상 칼럼] 자동차의 리플렉션..7월30일 오후 7시30분이 의미하는 건...
빛은 만물에 생명력을 더해주는 마법과도 같은 힘을 가지고 있다. 빛에 의해 비로소 우리는 사물을 보게 되며, 거기에 내재한 아름다움을 느끼게 된다. 그런데 …
조회수 132 2018-08-13
데일리카
[기자수첩] BMW 포비아 확산, 솥뚜껑 보고도 놀란다.
1904년 국내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최악의 폭염을 맞이하고 있는 올 여름 불볕더위와 함께 찾아온 BMW 520d의 연이은 화재 소식에 차주는 물론 일반인들
조회수 385 2018-08-13
오토헤럴드
[김필수 칼럼] 신차 교환·환불 가능한..한국형 레몬법 성공하려면...
한국형 레몬법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 즉 이법은 미국의 레몬법을 벤치마킹하여 신차 하자 시 교환 환불할 수 있는 최초의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다. …
조회수 424 2018-08-13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카드뉴스] 여권없으면 무면허, 해외 운전 필수 팁
최근 해외여행과 출장이 증가하면서 국제운전면허증 발급건수가 지난 5년간 34% 증가했다. 해외 운전에서 꼭 필요한 국제운전면허증을 발급 받고 유효기간 및 사용시
조회수 91 11:03
오토헤럴드
보쉬의 신기술, 디젤 엔진을 살릴 수 있을까?
폭스바겐에 이어 BMW사태가 터지면서 디젤 엔진의 입지가 더 좁아지고 있다. 폭스바겐 스캔들로 인해 이미지가 크게 손상된 데 이어 이번에는 BMW차량의 화재사고
조회수 231 11:09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는 말한다
3만 개가 넘는 부품으로 이뤄진 자동차는 언제든 고장이 날 수 있다. 제조사나 부품의 결함에 따른 것도 있지만 차량 관리의 소홀 또는 운행 조건과 여건에 따라서
조회수 88 13:59
오토헤럴드
EGR 찌꺼기 제거 필수, 차량 화재 예방법과 전조증상
BMW 차량의 연이은 화재로 국민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최근에는 역대 최악의 폭염과 함께 BMW 차량뿐 아니라 현대차 에쿠스와 스타렉스 등에서도 화재가 발생
조회수 820 2018-08-14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