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가장 제네시스다운 주행성 갖춘..제네시스 G80 디젤

데일리카 조회 수3,720 등록일 2018.05.15
제네시스 G80 디젤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사실상 국산 고급차 시장을 독과점 하고 있는 제네시스. G80이 속한 볼륨 시장은 독일산 디젤차의 경쟁이 치열하다. 그래서인지 G80 디젤의 부재는 늘 가장 취약한 점으로 꼽혀왔다.

나오긴 나왔는데, 2.2리터의 배기량을 놓고 말이 많다. G80 정도 되는 체급이라면 모하비에 적용된 3.0리터 V6 정도는 되어야 하지 않냐는 것.

동급 경쟁 모델도 2리터 급의 디젤엔진이 적용되고 있고, 그 모델들은 모두 베스트셀러에 속하는 통에 제네시스만을 나무랄 필요는 없다. 그런데 의구심이 든 건 사실이었다. 제네시스는 이 급의 고급 세단 중에선 가장 무거운 공차중량을 지니고 있기 때문.

의구심으로 가득했던 제네시스 G80 2.2 디젤을 시승했다.

제네시스 G80 디젤(사진: RGB STANCE)


■ 호 불호 없는 디자인과 최고 수준의 사양 구성

G80의 디자인에서 ‘꼰대’의 느낌을 찾긴 쉬운 편이 아니다. 그보단 더 센스있고 본받고 싶은 어른의 모습이다. 7000만원을 호가하는 대형 세단인데다, 구매 층이 다분히 보수적이라는 점을 감안해도 그렇다.

제네시스의 스타일링을 담당하는 이상엽 상무는 이를 두고 "제네시스의 디자인은 역동성과 우아함의 공존"이라며 “G80는 역동성과 우아함이 50:50의 조합을 이루는 수준을 지닌다”고 설명한 바 있다.

DH의 디자인을 기반으로 디테일만 강화됐지만, DH와 G80를 비교하면 디자인의 완성도는 현격한 차이를 보인다. 보다 입체적이게 바뀐 범퍼, 더 담대해진 크레스트 그릴, 정교한 감각의 램프류 디자인이 그렇다.

제네시스 G80 디젤(사진: RGB STANCE)


G80의 디자인을 설명할 때, 가장 많이 언급되는 건 ‘비례’다. 후륜구동 세단으로서 갖출 수 있는 가장 완벽한 비율을 만들어냈다는 게 제네시스 측이 설명.

무언가를 보고 아름답다거나, 예쁘다고 느끼는 건 개인의 취향이지만, 다비드 상과 비너스 상이 인간의 아름다운 체형의 전형으로 비유된다는 점을 보더라도, G80의 디자인은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보여지기에 충분히 아름답다.

풀체인지가 다가오는 시점이어서 그런지, 인테리어는 0.5세대 정도 뒤쳐진 느낌이 나는 건 사실. 그러나 사용 용도에 맞는, 적재 적소에 배치된 버튼류의 조작감과 사용 편의성은 높은 편이며, 시트의 착좌감, 2열 거주성 등은 나무랄 데 없는 수준이다.

다양한 기능을 보여주는 HUD,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가 포함된 ‘제네시스 액티브 세이프티 컨트롤’ 등은 이제는 더 이상 신기한 사양도 아닌 듯 하다.

제네시스 G80 디젤(사진: RGB STANCE)


■ 제네시스 브랜드에 걸맞는 주행성능

시승 차량은 2.2리터 디젤엔진을 장착, 최고출력 202마력, 45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8단 자동변속기와 결합, 동력은 네 바퀴로 전달된다.

시승 차량의 복합 연비는 리터당 12.1km로, 벤츠 E220d 4MATIC의 13.8km/L, BMW 520d xDrive의 13.9km/L 대비 떨어진다. G80의 공차중량은 2065kg으로, 앞서 언급된 두 모델 대비 약 300kg 정도 더 무겁다.

무겁다는 건 연비는 물론, 주행 성능에서 손실이 있을 수 밖에 없다는 것. 때문에 카탈로그에 적힌 수치만을 놓고 볼 때, 이 차에 대해 상당히 비관적이었다.



정숙성을 포함한 NVH는 고급차와 디젤차 시장에서 가장 큰 니즈. 그래서인지 G80 디젤의 정숙성은 유독 돋보인다. 물론, 가속할 때엔 디젤엔진 특유의 깔깔거리는 엔진음이 들려오지만.

정숙성을 놓고 거슬린다는 느낌을 받을 정도는 아니다. 다만 아직은 아우디나 BMW와 같이 디젤엔진의 회전 질감을 매끄럽게 조율하는 데엔 부족함이 있는 듯 하다.

가속 성능은 부족함이 없다. 다소 답답하게 느낄 수 있는 사람도 있겠지만, 부드럽고 나긋한 움직임은 제네시스의 전통적인 고객들이 모두 만족해 할만한 수준이다. 디젤차가 너무 확 튀어 나가고 시끄러워서 싫다고 하는, 그런 고객들 말이다.

200마력짜리 엔진이 2톤의 거구를 끌고 나가는 데에 무리는 없을까 걱정했지만, 고속 주행에서도 발군이다. 고속 안정성은 G80의 명성 그대로며, 어느 순간 힘이 빠지는 디젤엔진의 특성도 관찰하기는 어렵다.

제네시스 G80 디젤(사진: RGB STANCE)


노면의 충격은 잘 걸러내고, 코너링이 반복되는 상황에서도 제법 탄탄한 움직임을 보인다. 타이어의 성능이 다소 아쉬웠던 G80 스포츠 보다는 적합한 수준의 출력에 적절한 핸들링 성능을 보이는 이 쪽이 더 나아보인다.

■ 제네시스 G80 디젤의 시장 경쟁력은...

누가 하지 말라고 한 적도 없건만, 국산 고급차 시장에서 디젤 엔진은 왠지 금기와도 같았다. 그래서인지 독일산 고급차들의 놀이터가 되었던 건 사실.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G80 디젤은 독일산 디젤차와도 충분히 경쟁할만한 힘을 갖고 있다는 생각이다. 대형차 고객들이 선호하는 부드럽고 정숙한 주행감각. 풍부한 편의사양이 그것이다.

제네시스 G80 디젤(사진: RGB STANCE)


다만 직접적인 경쟁상대인 520d와 E220d가 너무 싸졌다. 최근엔 아우디 A6도 시장으로 다시 돌아왔다. 콩나물 사듯 딜러사 이곳 저곳을 돌아보면 500만원 이상의 프로모션을 받을 수 있는 건 더 이상 어려운 일도 아니다.

물론 제네시스가 할인을 해야 한다는 주장은 아니다. 제네시스는 독일 경쟁차들에 꿀릴 게 없지만, 역으로 비등비등한 상황에서 경쟁자의 가격까지 동등해 진다면, 과연 어떤 가치를 전달할 수 있겠냐고 하는 것이 문제다.

제네시스 G80 디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메르세데스-AMG, GT S 로드스터 공개..모습 살펴보니...
뫼어스 AMG 회장, 전동화 전략 언급..“프로젝트 원 기술 접목 가능”
쌍용차의 험로(險路)..중국시장 판매 정상화 ‘시급’
[시승기] 골프 GTI 뺨치는..고성능차 ‘벨로스터 N’
한국지엠 경영 정상화 기자회견 무산..노조측 회견장 난입
AMG 라인업 확대하는 벤츠..올해 들여올 5대 차종 살펴보니...
한국지엠, 5년간 신차 15대 투입..신형 스파크 ‘포문’
  • 회사명
    제네시스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2015년
    슬로건
    인간 중심의 진보(Human-centered Luxury)
  • 제네시스 제네시스 G80 종합정보
    2016.07 출시 대형 02월 판매 : 1,873대
    휘발유, 경유 2199~3778cc 복합연비 8.0~13.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5.20
    왜 트윈터보가 아니라 싱글로 나왔을까? 내구성, 연비, 환경...뭐가 문제길래...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현대차 쏘나타, 딱 5일만에 사전계약 1만대 돌파..인기 이유는?
현대차가 이달 21일 출시할 예정인 신형 쏘나타의 인기가 높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11일부터 신형 쏘나타의 사전계약을 실시한 결과, 15일까지 5일만에 1만
조회수 1,579 2019-03-18
데일리카
“뉴스 말해줘”·“에어컨 틀어줘”..신형 쏘나타의 이색 서비스 ‘주목’
“주요 뉴스 알려줘.”, “네, 오는 21일 출시되는 신형 쏘나타가 인공지능(AI) 기술을 탑재하고 더 똑똑해 진다는 소식입니다.” 이 같은 자연스러운 대화
조회수 350 2019-03-18
데일리카
수입 SUV의 중심, 랜드로버 레인지로버..2세대 이보크의 ′진화′
올해초 새롭게 출시된 2세대 이보크가 업그레이드된 플랫폼과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 더욱 세련된 디자인을 무기로 서울모터쇼를 통해 우리곁으로 돌아온다…
조회수 1,873 2019-03-15
데일리카
8세대 쏘나타, 택시 모델 포기선언의 진실은?
오는 21일 출시되는 현대차 쏘나타가 택시 시장을 포기했다. 15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은 ″8세대 쏘나타는 택시 모델을 절대 출시하지 않…
조회수 8,841 2019-03-15
데일리카
BMW, 신형 7시리즈 생산 착수..올해 중 국내 투입 계획
BMW가 올해 국내 시장에 선보일 신형 7시리즈의 생산에 착수했다. BMW는 12일(현지 시각) 독일 딩골핑 공장에서 6세대 7시리즈의 부분변경 모델에 대한
조회수 1,784 2019-03-13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렉서스, 엔트리급 SUV
렉서스 브랜드가 콤팩트 SUV 'NX' 아래 위치하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UX'를 이달 말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렉
조회수 992 2019-03-18
오토헤럴드
신형 쏘나타, 카카오 인공지능 비서 탑재
현대자동차는 21일 출시되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신형 쏘나타에 카카오와 협력해 개발한 음성인식 대화형비서 서비스를 최초로 적용한다. 음성인식 비서 서비
조회수 149 2019-03-18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첫 순수전기차 이르면 올 연말 양산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순수전기차(Electric Vehicle)가 이르면 올 연말 양산에 돌입한다. 제네시스는 올 하반기 3세대 완전변경모델로 선보일 대형 세단
조회수 954 2019-03-18
오토헤럴드
BMW, 3세대 Z4 사전 계약 돌입..가격은 6520만~9070만원
신형 Z4가 국내 시장에 출시된다. BMW코리아는 오는 하반기 중 공식 출시될 3세대 Z4의 라인업을 공개하고,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Z4
조회수 1,431 2019-03-18
데일리카
DS, 도로의 명품 SUV ‘DS 3 크로스백’ 아시아 최초 공개
DS 오토모빌이 2019 서울모터쇼에서 고도화된 기술과 아름다움이 절묘한 조화를 이룬 하이-테크 콤팩트 SUV ‘DS 3 크로스백’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한다.올
조회수 1,162 2019-03-15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포드, 유럽사업부 구조조정 단행
포드자동차가 독일에서 5,000명의 인원 감축을 추진한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포드가 2019년1월 발표한 유럽에서의 대규모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판매가 부진한
조회수 63 2019-03-18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최대 실적 달성으로 미래 전동화 전략 본격화
포르쉐 AG가 2018 회계연도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며 자사의 미래 전동화 전략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포르쉐는 지난 해 영업 이익, 매출, 차량 인도
조회수 103 2019-03-18
글로벌오토뉴스
BMW그룹 2018년 순익 16.96% 감소... 판매량은 역대 최대 기록
BMW 그룹은 2018년 연간 결산 내역을 발표했다. MINI와 롤스로이스를 포함한 그룹 전체 총 매출은 974억 8000 만 유로로 지난 해 (982억 820
조회수 322 2019-03-18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미션 E 크로스투리스모, 2020년 양산 결정
포르쉐는 2018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처음 공개되었던 컨셉카인 '미션 E 크로스투리스모' (Porsche Mission E Cross Turismo)의 양산
조회수 99 2019-03-18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AMG E63 페이스리프트
메르세데스 벤츠가 E 클래스 세단의 페이스리프트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므로, AMG 모델도 동일하게 페이스리프트의 영향을 받아야 한다. 이미 헤드램프와 테일램프의
조회수 800 2019-03-18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시승기] 경쟁자가 없는 독주(獨走)..렉스턴 ′스포츠 칸′
쌍용자동차의 렉스턴 스포츠 칸이 출시 후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고있다. 올해 1월에 출시한 렉스턴 스포츠 칸은 기존의 G4렉스턴과 렉스턴 스포츠의 다양…
조회수 260 2019-03-18
데일리카
다재다능이란 이런 것,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 시승기
새로운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는 오프로더 다운 외관과 온로드 성능이 조화를 이룬 차량이다.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는 볼보가 보여주었던 최신 크로스컨트리 라인
조회수 706 2019-03-15
글로벌오토뉴스
페라리 812 수퍼패스트 시승기
페라리의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 812수퍼 패스트를 시승했다. 800마력의 V형 12기통 모델이라는 차명대로 이 시대의 파워트레인 트렌드와는 다른 대 배기량 고성
조회수 2,141 2019-03-15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기아차 K3 GT..“보기에도 좋고 운전도 재밌다”
조금 늦은 감이 있다. 아반떼 스포츠가 잠시나마 독식했던 그 시장에 K3가 드디어 투입된 것. 물론 시장의 상황은 녹록치 않다. 비슷한 콘셉트를 공유하는 …
조회수 4,250 2019-03-13
데일리카
기아 3세대 쏘울 부스터 1.6 터보 시승기
기아자동차의 3세대 쏘울 부스터를 시승했다. 기아 라인업 중에서 독창성이 가장 강한 모델로 미국에서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박스형 차체의 CUV이다. 앞 얼
조회수 2,868 2019-03-13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필수 칼럼] 비극적 결말 이끄는 르노삼성 노조..파국 원하나?
르노삼성차의 노사협상이 결국 결렬되었다. 이미 르노그룹에서 마지노선이라 언급했던 8일자가 지나면서 최악으로 가는 상황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가장 …
조회수 495 2019-03-15
데일리카
쉐보레 볼트, 밥 루츠가 쏘아올린 작은 공
쉐보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인 볼트가 단종됐다. 올해 2월의 어느 날, 디트로이트에 있는 GM의 공장에서 마지막 볼트가 생산 라인을 빠져나오며 조촐한 기
조회수 569 2019-03-14
글로벌오토뉴스
수소차로 달리는 유럽, 현대차는 어디쯤 가고 있을까.
현대차는 '2019 제네바모터쇼'에 참가하지 않았다. 그러나 모터쇼가 열리는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에는 수소와 전기 등 미래형 자동차의 충전 플랫
조회수 431 2019-03-12
오토헤럴드
어디고 한 곳이 망해봐야 한국 자동차 산업이 흥한다.
한국GM 군산공장은 생산량이 80%에서 50% 그리고 30%까지 줄어들자 지난해 5월 결국 폐쇄됐다. 협력업체 직원을 포함해 1만3000여 명이 하루아침에 직장
조회수 561 2019-03-12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그게 있었어? 테슬라 전기 픽업
테슬라가 올 여름 공개할 것으로 알려진 전기 픽업, 일명 '테슬라 사이버 펑크 트럭'의 티저가 공개됐다. 지금까지 테슬라 전기 픽업이라며 공개됐던
조회수 122 2019-03-18
오토헤럴드
테슬라, 전기 SUV ‘모델Y’ 공개..한국시장 출시 일정은?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전기 SUV ‘모델Y’를 공개했다. 18일 테슬라에 따르면,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발표된 모델Y는 오는 2020년에 공식 출시돼
조회수 209 2019-03-18
데일리카
폭스바겐이 개발중인 소형 전기 SUV..판매 가격은 2000만원?
폭스바겐이 2000만원대의 전기차를 출시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18일 아우토빌트를 비롯한 유럽의 주요 외신들은 폭스바겐이 오는 2023년까지 자율주행…
조회수 352 2019-03-18
데일리카
폭스바겐, 순수 전기차 I.D NEO 출시 임박..가격은?
폭스바겐이 전기차 전용 MEB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최초의 순수 전기자동차 I.D NEO를 개발한다. 15일 독일의 아우토빌트에 따르면, 폭스바겐의 순수
조회수 1,605 2019-03-15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ZF, 인공지능 및 사이버보안 기술 센터 설립한다.
ZF가 2019년 3월 12일,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해 독일 사르브뤼켄에 인공지능과 사이버보안 기술센터(Technology Center for Artific
조회수 70 2019-03-18
글로벌오토뉴스
미국·러시아 대통령의 전용차..캐딜락 vs. 아우루스
미국과 러시아의 대통령은 세계를 움직이는 인물이다. 이러한 큰 상징성을 가진 두 정상의 의전차. 그 비교를 전한다. 얼마전 양대 강대국의 대통령 전용차…
조회수 579 2019-03-15
데일리카
토요타, 유인 달 탐사선 개발한다
토요타는 일본 우주 항공 연구 개발기구와 함께 유인 달 탐사선을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우주 항공 연구 개발기구는 토요타 뿐만 아니라 다양한 민간 기업을 유치해
조회수 422 2019-03-14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