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나와 자동차

쌍용차, 중국시장 사실상 ‘붕괴’..판매 정상화 ‘시급’

데일리카 조회 수1,634 등록일 2018.05.14
티볼리 에어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쌍용차가 중국시장에서 판매 네트워크가 사실상 붕괴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시장은 연간 3000만대 가까이 판매되는 세계 최대의 자동차 시장이라는 점에서 쌍용차의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4일 쌍용차의 고위 관계자 및 복수의 업계 소식통에 따르면, 쌍용차는 중국시장에서 올해들어 3월까지 총 800여대, 작년 한해동안 총 1850여대가 판매되는데 머물렀다.

중국에서 현재 판매되고 있는 쌍용차 차량은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 코란도 C(현지명 코란도), 렉스턴 W(현지명 렉스턴) 등 총 6개 모델이다.

티볼리 에어 가솔린


이는 쌍용차가 작년부터 중국시장에 차량 수출을 전면 중단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최근까지 중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차량은 2016~2017년식 재고 차량인 것으로 분석된다.

쌍용차의 이 같은 중국시장에서의 판매 붕괴는 지난 2016년 부터 추진해온 중국 산시성(陝西省) 시안시(西安市)에서 산시기차그룹과의 합작회사를 통해 현지 완성차 생산공장 설립하려 했던 당초 계획이 무산된 때문이다.

중국에서의 합작회사 계획이 완성됐다면, 쌍용차는 첫번째 해외 생산거점으로서 주요 협력사들과의 동반 진출, 자동차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할 수도 있었을 것이라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코란도 C


합작회사 계획이 무산된 건 한중간의 사드 갈등을 포함, 중국의 새로운 법안에 따른 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의 생산이 병행되지 않은 까닭이다.

쌍용차 평택공장에서 생산된 차량을 중국시장에 직접 수출하는 방안은 중국에서의 완성차 수출 관세가 무려 23%에 달하기 때문에 사실상 시장에서의 가격 경쟁력은 전무하다. 그동안 쌍용차가 중국시장에 직접 수출하지 못한 이유다.

이에 대해 자동차 업계 전문가들은 “중국은 현재 자동차 산업이 포화상태인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새로운 합작회사를 설립하는 방안도 쉬운 일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쌍용차가 중국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전기차 등 친환경차 개발을 서둘러 완료하는 것이 최상의 지름길”이라고 짚었다.

코란도 C 주행


한편, 쌍용차는 빠르면 내년 하반기, 늦어도 오는 2020 초에는 전기차 개발을 완료하고 생산을 본격화 시킨다는 복안이다. 티볼리나 코란도 C 등 B·C 세그먼트에 속하는 전기차 SUV를 통해 중국시장을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르노삼성, 르노 클리오 공식 출시..가격은 1990만~2320만원
한국지엠, 경영 정상화 계획 발표..“3조원 투입..신차 2종 개발”
프란치스코 교황의 람보르기니..예상가 3배 높은 9억원에 낙찰
[프리뷰] BMW 뉴 M5..비즈니스 세단과 드라이빙 머신의 ‘조화’
애스턴 마틴, 새로운 GT 라인업 DB11 AMR 공개..630마력 ‘파워’
한국지엠 경영 정상화 기자회견 무산..노조측 회견장 난입
AMG 라인업 확대하는 벤츠..올해 들여올 5대 차종 살펴보니...
  • 회사명
    쌍용
    모기업
    Mahindra
    창립일
    1962년
    슬로건
    Robust, Specialty and Premium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빌링어 아우디 CDO가 말하는..e-트론에 담긴 아우디의 미래는?
“심플하면서도 변화에 유연하고, 안전함을 추구하는 것이 아우디 미래 전략의 핵심입니다” 롤랜드 빌링어(Dr. Roland Villinger) 아우디AG 디지털
조회수 167 2018-09-21
데일리카
기아차, 하도급 근로자 1300명 직접 고용 결정..노사 갈등 종식
기아차가 노사 갈등으로 남아있던 사내 하도급 근로자 직접 고용을 실시한다. 기아자동차 노사는 21일 ‘사내하도급 특별합의’를 통해 내년까지 사내 하도급 …
조회수 376 2018-09-21
데일리카
폭스바겐, 전기차 플랫폼 ‘MEB’ 공개..27개 차종 1000만대분 생산 계획
폭스바겐이 전기차 전용 플랫폼과 구체적인 전동화 전략을 공개했다. 폭스바겐은 21일 독일 드레스덴 공장에서 ‘일렉트릭 포 올(ELECTRIC FOR ALL)′
조회수 238 2018-09-21
데일리카
현대모비스, 후측방 단거리 레이더 독자 개발 성공..2020년 공급 계획
현대모비스는 21일 자율주행 차량용 단거리 레이더를 개발하는 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는 합자개발 에 의존하지 않은 국내 순수 기술로만 개발된 최초의…
조회수 269 2018-09-21
데일리카
쌍용차, 복직합의 조인 및 상생 발전위 개최..“성장이 최선의 해법”
쌍용자동차는 21일 노.노.사.정 4자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해고자 관련 복직합의서 조인식을 개최하고 실행계획 점검을 위한 ‘쌍용차 상생 발전위원회’ 운영회…
조회수 153 2018-09-21
데일리카
페라리 ′아이코나′ 첫 모델, 몬자 SP1·SP2..카로체리아의 부활
공도주행 외길인 일반 운전자들이 F1을 경험할 수 있을까? 세계적인 수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이 꿈을 이뤄준다. 바로 ′아이코나(Icona)′로 명명된 새로운
조회수 208 2018-09-21
데일리카
메르텐스 아우디 기술 총괄, “현대차와의 수소차 협력..이제 막 논의단계”
현대차와 아우디의 수소차 협력에 대한 로드맵이 나오기 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피터 메르텐스(Dr. Peter Mertens) 아우디AG 기술개발
조회수 258 2018-09-21
데일리카
아우디, 전기 스포츠카 ‘e-트론 GT’ 출시 예고..“포르쉐 타이칸 기반”
아우디가 ‘e-트론’의 파생 차종을 연이어 선보일 계획이다. 포르쉐 타이칸의 쌍둥이차 ′e-트론 GT′는 연말 중 베일을 벗게 된다. 20일 피터 메르텐스(D
조회수 151 2018-09-21
데일리카
전기차 e-트론 공개한 아우디..국내에도 충전소 400개 설치 계획
아우디가 글로벌 시장에서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확충한다. 국내 또한 400개의 충전소 확충이 예고됐다. 아우디는 17일 (현지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조회수 966 2018-09-21
데일리카
키바르트 만트럭버스 총괄..“전기차는 대체운송 수단의 현실적 대안”
“(내연기관을) 대체하는 운송 수단으로 친환경차가 우월성이 있다고 본다. 그 중에서도 전기차와 수소차는 지금 한창 (시장에서 주도권을 쥐기 위해) 경쟁을 펼…
조회수 164 2018-09-21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